MileMoa
Search
×

5월말에 옐로스톤 다녀온 이야기입니다.

삐삐롱~, 2024-06-08 12:46:53

조회 수
5397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삐삐롱~입니다.

지난 주에 옐로스톤 다녀왔습니다.

별스런게 없어 여행 다녀온 이야기를 쓸까 말까 망설이고 있는 차에, 밑에 옐로스톤에 대한 질문도 올라왔길래 한번 써보겠습니다.

 

옐로스톤 가기 전에 여기저기에서 많은 글을 읽어보았는데요 

저는 가지고 있는 포인트와 마일을 최대한 활용하고 싶은 마음에, 작년 가을부터 어떤 호텔, 어떤 항공사를 이용하면 좋을지 살펴보았습니다.

우선, 항공사를 정하는건 그닥 어렵지 않았습니다.

 

옐로스톤 국립공원을 둘러싸고 4개의 공항이 있습니다.  

 

https://www.milemoa.com/bbs/board/301658

 

오래전 글이지만 레이니님의 글을 읽어보면 잘 알수 있는데요

저희는 southwest를 이용하기위해 4개의 공항중 BZN을 이용하였습니다.

MDW(시카고)에서 BZN까지 왕복으로 1인당 33,707pt가 들었습니다.

이 포인트차감은 지난 해 12월에 비행기를 예약하며 사용한 것이구요 그후로 계속 포인트가 올라갔으니 미리미리 예약하시는게 포인트를 아끼는 길이 되겠네요.

 

그리고 호텔은,, 고민이 많이 됐었습니다.

옐로스톤에 관련된 거의 모든 글을 보면, 숙박할 곳은 국립공원 내에 있는 숙소를 이용하라고 권유해주시는데요.. 맞습니다.

old faithful이나 mammoth 등에 있는 숙소를 이용하면 여러모로 좋았겠지만, 그래도 포인트를 이용하고 돈을 아껴 숙박을 하고 싶어 찾아보던 중, west yellowstone에 Holiday inn이 있는걸 알았습니다.

물론 west yellowstone이 옐로우스톤 국립공원 west entrance 코앞에 있는 마을이기는 하지만, 국립공원의 중심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15마일 정도를 더 가야하고, 가는 도중에 트래픽이 걸리면 시간이 한도 끝도 없이 늘어진다는 글들이 많았기에 계속 고민을 하다가, '뭐 아침에 남들보다 30분 더 일찍 움직인다고 생각하자' 하는 마음에 이곳을, 역시 지난 12월에 4박으로 예약합니다.

포인트로 예약하면 1박이 free이기에 4박을 162,000 pt로 예약할 수 있었는데요... 저희는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물론 왔다갔다 하는 길이 좀 멀기는 했지만, 오고가며 경치도 보고 동물들이 나오는 것도 보고.. 또 생각보다 그렇게 멀지도 않더라구요

무엇보다 아직 성수기 전, 5월 말이라서 그런지, 여행객들이 그닥 많지않아, 트래픽이 거의 없었기에 힘들지 않게 다닐수 있었습니다.

남들보다 30분 일찍 나가고 남들보다 30분 일찍 숙소로 돌아와, 마을도 구경하고 마을에 있는 마트에서 야채나 과일등도 사서 먹고... 여유로운 시간들이었네요.

하지만 또 기회가 된다면, 하루정도는 공원안에서 자면 좋겠다라는 얘기는 가족들과 나눴습니다.

저녁에 밖으로 나와 별들도 보면 좋았을것 같아서 말이죠.

 

여기까지는 총론이구요 ^^

 

 

좀 더 자세히 풀어보면,

 

5월 27일 첫째 날,

BZN에 도착하여, costco travel을 이용하여 예약한 렌트카를 budget에서 픽업합니다.

이 렌트카 역시 미리미리 예약하시길 권해드립니다.

여행날이 가까워져서는 두배이상의 가격이 되는걸 보았습니다.

27일부터 6월 1일까지 312불에 예약을 하였는데, 도착 날 한시간 정도 빨리 픽업하였더니 최종적으로 320불이 차지 되었습니다.

 

먼저, 저희는 Grand teton을 가기위해 4시간을 넘게 달려 와이오밍의 잭슨으로 갔습니다.

이곳은 그랜드티턴의 남쪽에 있는 마을로, 몇몇 브랜드의 호텔들이 있습니다.

그중에 저희는 메리엇 springhill suite를 50,000 숙박권에 12,000pt를 붙여 예약해 두었거든요.

잭슨에 도착하자마자 타겟에 들려 물과 몇가지 주전부리를 사서 호텔에 들어가는 것으로 첫날을 마무리합니다.

 

둘째날은,

아침부터 부지런을 떨어 호텔에서 아침을 먹고.. 호텔도 깔끔하고, 이 정도 급의 호텔에서 나오는 흔한 음식들이지만 충분히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랜드티턴의 taggart lake로 갔습니다.

그랜드티턴하면 Jenny Lake가 가장 유명한데요, 저는 이 taggart lake까지 가는 트레일이 좋다는 몇개의 글에 끌려 먼저 이곳을 선택한 것이지요.

왕복 2시간정도를 예상하시면 넉넉하겠는데요 저희 가족은 아주 좋았답니다.

아직 눈이 녹지 않은 곳도 있고, 날이 선선하여 야생화들이 피지는 않아 트레일 자체가 예쁘지는 않았지만,  적당히 힘들고, 적당히 거리가 되니 자연을 즐기기에 좋았구요

무엇보다 taggart lake가 예술이었습니다.

저는 사진으로만 봤지만, 많이들 가시는 밴프의 lake louis 처럼, 호수에 산이 그대로 비치는 풍경을 볼 수가 있는데요 이번 여행중 가장 예뻤던 풍경으로 기억합니다.

 

이곳을 떠나 제니레이크를 들렸다, colter bay에서 점심을 먹은 후 yellowstone south entrance를 지나, 드디어 옐로스톤 안으로 들어갑니다.

계획은 west thumb을 가보려고 했는데, 어리버리 이정표를 지나쳐 그냥 old faithful까지 갔습니다.

잠깐 들려 맛배기로 old faithful의 Gyeser가 터지는걸 본 후, 숙소로 가는 길에 Grand prismatic 역시 맛배기로 봅니다.

내일은 grand prismatic을 위쪽에서 볼 것을 기약하며 떠납니다.

 

Holiday inn은 그냥,,,할러데이 인입니다. 

오래되어서 많은 것들이 낡아 있었지만, 그래도 깨끗하고 4일 지내기에 별 부족함이 없는 곳이었습니다.

 

셋째 날은,

아침부터 비와 thunderstorm 이 예보되고 있어서, 공원에 들어가야하나 말아야하나 계속 고민하다 잠깐 Grand prismatic이라도 보고오자 하여 10시쯤 출발했습니다. 

그랜드 프리즈매틱을 위쪽에서 보기 위해서는 fairy fall trail parking lot 에 차를 주차해야 합니다.

트레일을 따라 1마일 안되게 걸어가시다 보면 오른쪽으로 연기가 풀풀나는 그랜드 프리즈매틱이 보입니다.

그리고 왼쪽으로 산을 따라 올라가는 trail 이정표가 보이는데요 이 이정표를 따라 30-40미터정도 올라가다보면, 오른쪽에 사람들이 모여있는 view point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에 서시면 그랜드 프리즈매틱의 멋진 모습을 감상하실 수 있답니다.

 

이틀 연속 평소보다 오래 차를 타, 조금씩 질려하는 아이들을 배려하여 이날은 이곳만 방문하고 숙소로 돌아옵니다.

대신 아이들과 마을을 거닐며 상점도 구경하고, 허클베리가 들어간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는데요, 이게 아주~ 맛있습니다.

이 마을에는 이 아이스크림을 파는 가게가 많은데, 이곳으로 가십시요 다른 가게에 비해 양은 많은데 반정도의 가격이거든요.

ESPRESSO WEST,, 10 canyon st, west yellowstone

저희는 떠나는 날 아침까지 이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답니다. ^^;;

 

넷째 날은,

여러 곳을 방문할 계획을 가지고, 바쁜 마음으로 새벽부터 움직였습니다.

 

우선, 아침 6시부터 8시 사이쯤에 가면 마실나온 동물들은 많이 볼 수 있다는 Hayden valley를 가기 위해서였죠.

6시쯤 숙소를 출발했는데 Hayden valley에 도착해보니 7시쯤 되었더라구요 생각보다 빨리 왔습니다.

그러나...어디서나 볼 수 있는 바이슨 몇 마리 외에는 아무 동물도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아쉬웠지만 그래도 경치가 좋아 괜찮습니다.

 

조금 북쪽으로 grand canyon의 south rim trail을 갑니다.

그런데 아직은 추운 때이고,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트레일을 가는 사람들이 거의 없습니다.

트레일도 어디에서 시작해야 좋을지 어리버리해 집니다.

할 수 없이 차를 타고 다니며 여러 point에서 멈춰봅니다.

그중 artist point가 정말 대박입니다. 

 

아~ 내가 이걸 볼려고 여길 온거구나 하는 생각이 마구 흘러 넘칩니다.

감탄하고, 사진 찍고, north rim의 여러 포인트들도 들려보고, 파킹장에서 챙겨간 컵라면도 먹고... 이젠 mammoth  hot springs로 차를 돌립니다.

 

북쪽의 Mt washburn 과 Tower fall을 지나 가는 길이 무섭습니다. 

가드레일 없는 낭떠러지 길이 곳곳에 있어 정신줄 똑바로 잡고 운전해야 했습니다.

 

Mammoth hot springs는 그닥 임팩트가 있는 곳은 아니었지만, 같은 공원안에서 이렇게 다른 view를 볼 수 있는 곳도 있다니 신기합니다.

숙소로 가는 길에 Norris geyser에 들렸지만, 오랜 운전으로 남편의 컨디션이 좋지않아 그저 멀리서 쳐다만 보고 떠난 것이 아쉽습니다.

숙소로 컴백하여 허클베리 아이스크림을 먹고 쉽니다. ㅎㅎ 

 

다섯째 날은,

옐로우스톤에서의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은 그동안 아껴놓았던 old faithful에서 시간을 보낼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는 길에 바이슨 무리들이 길거리로 쏟아져 나와 시간은 지체되었지만 재미있습니다. 아이들이 좋아라하거든요.

 

ole faithful은 자체의 geyser도 유명하고, 그곳을 시작으로 morning glory 까지 트레일을 따라 걸으며 만나게 되는 여러 geyser들을 보는게  주요코스더라구요

그래서 왕복 2시간의 그 트레일을, 잔뜩 기대하는 마음으로 갔는데 이런~ 길이 닫혀 있습니다.

물어보니 동물 사체들이 있고, 아직 트레일 주변이 wild한 상황이라 위험하여 닫아 놓았다고 하네요 @@.

 

다음 주 정도면 열릴 것이라고 했으니 아마 지금쯤이면 열려있지 않을까 싶네요.

성수기가 아닌 기간이라 사람들이 많지 않은 것은 좋았는데 또 이런 아쉬운 점이 있었습니다.

 

old faithful 을 떠나 Maddison까지의 길을 쭉 따라 오다 곰도 보고, 엘크도 보고,  firehole canyon drive를 따라 오면서 매의 일종인 osprey의 둥지도 봅니다.

숙소로 돌아와 다시 아이스크림을...ㅎㅎㅎ

 

 

제가 예전에, 옐로우스톤이 한국 관광객들에게는 미국에서 가본 넘버원 여행지라는 얘기를 들었었거든요

실제로 주위에서 옐로우스톤을 다녀오고 너무 좋았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많이 뵙구요

그래서 내가 다른 곳은 모르겠지만 여기는 아이들과 꼭 가봐야 하겠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이렇게 다녀오게 되었네요!!!

이게 모두 마일모아 덕분입니다.

마일,포인트를 모으는 많은 정보뿐 아니라, 옐로우스톤에 대한 여러 정보를 아낌없이 나눠주신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32 댓글

아카스리

2024-06-08 12:55:35

소중한 여행후기 감사합니다. 나중에 저도 엘로스톤 여행 가고싶은데 정말 많이 도움 될거같아요!

삐삐롱~

2024-06-08 13:14:41

꼭 다녀오십시요 ^^

시티투투

2024-06-08 13:34:31

자랑만 하는 거 말고 이런 후기 맘에 쏙 듭니다.

엘로스톤 째려보고 예약하고 캔슬 반복한지  4년째이지만 정말 계획세우는데 큰 도움될거 같습니다. 스크랩 갑니다.따라해도 되겠지요.,.ㅎㅎ

삐삐롱~

2024-06-08 14:15:40

따라해주시면 제가 감사하죠 ^^

jeje

2024-06-08 13:46:14

엘로우스톤 후기 넘 감사드려요.

저도 항상 가보고싶은곳중 하나인데 어디부터 들러야할지  막막해서 계속 미루던 곳이라 더욱 반갑고 감사하네요.

스크랩후에 일정 그대로 따라해보고 싶어요.

삐삐롱~

2024-06-08 14:16:52

어느 곳이든 막상 가보면 그닥 어렵지 않더라구요??!!

jeje님 충분히 즐기고 오실수 있을거예요 ^^

겸손과검소

2024-06-08 18:33:12

저도 가보고싶은 국립공원 리스트 #1으로 옐로스톤을 꼽아두고만 있는데요. 소중한 후기 너무 감사드립니다. 아마 내년에나 내후년 이내로 삐삐롱님 발자취 그대로 따라 갈 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드네요 :)

삐삐롱~

2024-06-09 07:09:26

제가 다녀왔던 것보다 더 알차고 행복한 여행이 되시길요 ^^

Soandyu

2024-06-08 20:31:24

삐삐롱~~~~~님ㅎ 절 위해서 이런 자세한 글을...ㅎㅎㅎ 당장 스크랩해서 아내에게 보여주겠습니다!! 정말 감사해요!! ^^b 

삐삐롱~

2024-06-09 07:10:15

도움이 되시면 좋겠습니다 ^^

롱텅

2024-06-13 23:32:24

내일 옐로스톤으로 향합니다. :)

70대 노부모 모시고 가는데요, 공원 돌다가 식사는 어떻게 해결하셨나요?

숙소는 WYS 홀리데이인인데 교통량이 많다고 들어, 식사하러 WYS으로 다시 나오는건 힘들지 않을까 싶어서요. 

삐삐롱~

2024-06-14 04:03:30

롱텅님도 가시는군요.

저는 컵라면,햇반등 간단하게 음식을 싸가지고 가서 곳곳에 있는 피크닉 장소에서 먹었습니다.

그렇기에 공원안에 있는 식당은 이용하지 않았는데요,  그렇죠 식사를 위해 west yellowstone으로 나왔다 다시 들어가기는 먼 거리입니다.

다른 옐로우스톤에 관한 글들을 읽다보면 공원안에 있는 식당을 이용하셨다는 얘기들도 많더라구요.

부모님과 함께 가시니 식당을 이용하시면 어떨까 싶은데요...

 

어쨌든간에 즐거운 여행이 되실겁니다 ^^

Mahidol

2024-06-14 11:46:45

공원 들어가기 전에 마트 들러서 식빵, 잼, 머핀, 과자 와 생수 및 음료 등을 사서 차에 쟁이고요.

 

Old Faithful Lodge 안 에 간단 한 샌드위치 나 샐러드 정도 파는 곳 도 있습니다.

Shaw

2024-06-14 02:49:32

저랑 비슷하시네요. 저도 5월 메모리얼 연휴때 갔다가 산사태로 구경도 못하고 돌아왔었고 얼마전 6월 말에 가서 제대로 보고 왔어요. 경이롭고 아름다운 곳이라는데 동감해요. 

삐삐롱~

2024-06-14 04:04:40

다시 가셨을때는 제대로 보고 오셨다니 다행입니다 ^^

뭐든순조롭게

2024-06-15 19:08:44

저는 옐로스톤이 한국에서 가족 방문오면 가는곳중 한곳이라 이번 가을에 다섯번째 방문 예정이예요. 공원밖 호텔을 항상 이용하다 west 입구에 있는 코아도 이용한적 있는데 시간 절약도 되고, 4인이상일때 이용하면 호텔보다 편하고 음식도 해먹을수 있어 만족했었어요. 예전엔 picnic area에서 간단히 물끓여 컵라면, 밋스커피 등등을 먹을수 있었는데 요즘은 버너 사용이 금지인가요? 마지막 방문이 2017년이라 최근 정보가 없어서요. 이번엔 2박3일로 짧게 갈거라 공원내 랏지를 예약했는데 picnic area 이용을 어떻게 이용해야 잘했다고 소문날까 싶어서요 ^^

삐삐롱~

2024-06-16 20:48:20

좋은 곳을 여러번 다녀오셨다니, 그리고 또 가신다니 이야기꺼리 풍부하실거 같아요.

버너 사용이라... 주의깊게 표지판을 보지않아 잘 모르겠습니다.

저는 호텔에서 미리 뜨거운 물을 보온병에 담아가서 컵라면을 먹을때 사용했고, 햇반도 미리 마이크로 웨이브에 데워서 가져갔기 때문에 버너를 쓸 일이 없었거든요.

그런게 기억을 더듬어보면 작접 요리하는 모습은 못 봤지만 프라이팬을 앞에 놓고 음식을 먹는 사람들은 봤으니 불을 썼다는 얘기겠죠?

하지만 비지터센터에 문의해 보시는게 제일 정확하겠네요.

뭐든순조롭게

2024-06-16 23:06:30

Campfires are allowed only in picnic areas with fire grates. Camp stoves (liquid or gas) and self-contained charcoal grills may be used at all locations. Do not feed any wild animals, including birds.Apr 5, 2024

-찾아보니 가능하네요. 브루스터 가져가야겠어요.

나드리

2024-06-17 10:30:43

고산이라 브루스터 잘 않됩니다..그리구 비행기타실꺼면 가스 못가꾸 타고요...엘로스톤 근처엔 그종류는 않팔아요 (찾아봤어요)

캠핑용으로 하나 장만 권합니다...

뭐든순조롭게

2024-06-18 01:57:04

제가 솔렉이라 저희차로 가요. 예전에 옐로스톤 코아에서 잘때 브루스터도 잘 사용했었구요. 저희쪽에 캐년들과 산에 캠핑장들이 많아서 이곳저곳 자주 가는편인데 바람막이 사용하면 괜찮아요^^ 경험상 브루스터가 좀더 사용하기 편하거든요.

 

돌나무

2024-06-16 17:38:46

자세한 후기 미래를 위해 스크랩합니다. 감사합니다. 번외 질문인데, 다녀오신 분들은 옐로우스톤이나 국립공원(그랜드캐년등)등을 자녀분들이 어느 정도 연령이 지나야 가족 모두가 좋은 경험이었다 생각이 드시는지 궁금합니다. 

삐삐롱~

2024-06-16 20:49:21

저희 애들은 14세,12세인데 즐거워 했습니다.

happyear

2024-06-18 16:36:05

후기 감사합니다! 제 wish list top에 있는 곳들 중 하나에요. 혹시 체력적으로 어떠셨나요? 만약 한국에서 70이 넘으신 부모님이 오셔서 함께 다닐만하련지요. 어머니가 최근 무릎 관절염이 생기셔서 많이 걸어야한다면 고민이 될것같은데 차로 깊숙히 들어갈수있는지 궁금합니다. 

삐삐롱~

2024-06-18 20:26:51

트레일을 가지 않고 geyser 위주로  보신다면 그닥 많이 걷지 않으셔도 되지 않을까 싶네요.

happyear 님이 어떻게 계획을 짜느냐에 따라 난이도는 달라질 거라고 봅니다.

돌팔매

2024-06-18 20:14:34

엘로우 스톤 3월말에 가면 춥나요?  피해야 할 시즌인가요?

삐삐롱~

2024-06-18 20:28:07

제가 알기로는 3월말에는 거의 close 되는 걸로 압니다.

5월에도 눈이 오는 지역이더라구요.

돌팔매

2024-06-18 20:33:46

답변 감사합니다. 5월에 눈이오다니..  언젠가는 한번 애들 데리고 가보고 싶은 곳인데 여름엔 자꾸 한국을 가게 되니 언제가될려나...

롱텅

2024-06-21 11:39:35

지난 월요일(17일)에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

오후부터 자정까지 꽤 많은 시간 내렸음에도, (지열때문일 것으로 추정되는데) 도로에 쌓이지 않아 운전/여행에는 전혀 지장이 없었어요.

6월중순에 함박눈... 운치 있고 좋았어요. ㅎㅎ

돌팔매

2024-06-21 13:42:02

우아 함박눈!!!여름에 겨울을 느끼고 싶으면 가면 괴겠군요!

스머프반바지

2024-07-16 00:02:53

IMG_0792.jpeg.jpg

 

삐삐롱님 덕분에 너무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2스쿱 콘으로 담았는데도 양이 너무 많았어요!

도착하자마자 먹었는데 돌아갈때까지 먹을 듯 합니다 👍

삐삐롱~

2024-07-23 17:45:04

제 아이들의 옐로우스톤에 대한 기억은 이 아이스크림뿐이네요 ㅎㅎ

이제 돌아오셨을텐데 즐거운 여행이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진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무채색이었던 제 글이 스머프반바지님 사진 덕분에 유채색이 되었습니다 ^^

sono

2024-07-24 01:27:45

정성스런 후기 감사드려요! 

저도 두번 가봤지만 또 가고싶네요 (특히 아이스크림가게 ㅋㅋㅋ)

목록

Page 1 / 3871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55356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79350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97875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215673
updated 116110

올해 집 보험 인상률이 40% 가량 됩니다 ㅠㅠ

| 잡담 34
JoshuaR 2024-05-17 6030
updated 116109

ANA 마일로 예약한 아시아나 티켓 상의 이름변경 성공했습니다 (Feat.시민권)

| 후기-발권-예약 2
염담허무 2024-07-23 365
updated 116108

FXAIX daily investment시 세금 문제

| 질문-기타 28
십장생 2024-06-24 2123
updated 116107

대학원 학비론을 효과적(?)으로 받을 수 있는 방법?

| 질문-기타 23
포터 2024-07-04 4267
new 116106

Southwest 항공이 sfo/sjc발 마우이행 직항 운항중단 하는 것 같습니다

| 정보-항공 1
bn 2024-07-24 70
updated 116105

Hyatt Club Access Award 나눔은 이 글에서 해요.

| 나눔 828
Globalist 2024-01-02 23276
updated 116104

오로라보러 다녀온 옐로우나이프 (Yellowknife)

| 여행기 48
  • file
페일블루 2024-04-16 4227
updated 116103

생애 첫 한 붓 그리기 발권/탑승 후기 (1부. BA 일등석과 EY 일등석 비교체험)

| 후기-발권-예약 8
  • file
미소우하하 2024-07-14 2628
updated 116102

Capital One Venture 카드 Limited-Time Offer (75,000 마일 + $250 크레딧), 마스터 카드로 발급

| 정보-카드 46
  • file
포카텔로 2024-07-16 7342
updated 116101

(특히 비행기안) 폐소공포증 증상에 대한 조언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44
Kailua-Kona 2024-07-22 3335
new 116100

Citi 코스트코 카드 클로징해도 카드 히스토리에 문제 없을까요?

| 질문-카드 2
미국독도 2024-07-24 120
updated 116099

Axos Bank 뱅보 ($500 + 라쿠텐 $125 + 리퍼럴 $50) 안내

| 정보-기타 15
  • file
쌤킴 2024-07-18 1005
new 116098

캘리포니아에서 새로운 차량 보험 계약 시 Quote 받은 날로부터 14일 대기 시간 필요

| 정보-기타 1
시선차이 2024-07-24 244
updated 116097

[2024.07.15 업뎃] (뱅보) Sofi $300+ Rakuten $250

| 정보-기타 72
네사셀잭팟 2024-05-06 6830
new 116096

런던 하얏트 계열 호텔 고민입니다 - 파크하얏트, HR Blackfriars?

| 질문-호텔 2
도마뱀왕자 2024-07-24 112
updated 116095

[9/30] 발 쭉펴고 쓴 카드 혜택 정리 - 만들 수 없지만 만들 수 있는 체이스 릿츠 칼튼 (업뎃: 6/28/23)

| 정보-카드 315
shilph 2019-09-30 37666
updated 116094

대문글: 잉크 프리퍼드 12만 오퍼 + IHG 6만 숙박권 5장 오퍼

| 정보-카드 73
마일모아 2024-07-11 9640
updated 116093

SKYPASS 카드 발급 룰 변경 (5년에 한번씩??)

| 후기-카드 28
행복한트래블러 2024-07-02 5826
new 116092

파리올림픽 중계방송 VPN 우회방법: 호주의 9Now 사이트에서 회원가입 후에 시청

| 정보-기타 4
슬기로운미국생활 2024-07-24 760
updated 116091

어느 고등학교 나오셨나요?

| 잡담 917
calypso 2017-10-16 34083
new 116090

사파이어 리저브 카드에 "Enjoy Marriott Bonvoy® Gold Elite status"라는 베네핏이!?

| 정보-카드 4
  • file
Stacker 2024-07-24 1408
updated 116089

하와이 골프의 추억과 이야기

| 여행기-하와이 28
  • file
그친구 2024-07-10 2858
new 116088

델타 항공권 질문: 성인 발권 유아 발권 따로 가능할까요?

| 질문-항공 10
샬롯가든 2024-07-24 345
updated 116087

RISE 카드 : BILT의 tuition 버전...?

| 정보-카드 23
  • file
삶은계란 2024-07-24 2338
updated 116086

Hyatt Brand Explorer 어느새 14개째...

| 잡담 53
  • file
AQuaNtum 2022-02-23 5060
updated 116085

부모님과 함께하는 8박9일 오하우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 질문-여행 34
레드디어 2024-07-21 1333
new 116084

코스코 멤버로 가전 구매 후, 그 멤버쉽을 유지 안 한 경우: 워런티 연장 적용 불가한가요?

| 질문-기타 3
플라타너스 2024-07-24 1126
updated 116083

민트모바일 $15 리퍼럴 릴레이

| 잡담 93
simpsonull 2021-02-12 9179
updated 116082

런던/에딘버러 여행 후기 (팁 추가)

| 여행기 20
  • file
파노 2024-05-07 2437
new 116081

대한항공, 다음 달부터 '일반석 라면 서비스 폐지' 검토

| 정보-항공 45
rmc 2024-07-24 4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