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먹방 가족여행 후기 - Andaz West Hollywood

hesse, 2016-03-21 06:33:12

조회 수
2533
추천 수
0

지난 주말에 마눌님과 두 아이들을 끌고 LA 맛집 탐방을 다녀왔습니다.  호텔은 Andaz West Hollywood에 P&C + 스윗업글로 2박했구요.  간단한 후기입니다. 맛집 후기는 LA 먹방 가족여행 후기 - 맛집들.


Andaz West Hollywood는 올초에 마눌님+마눌님 친구들 4인방의 LA 방문때 포인트 예약하면서 이메일 신공으로 대접을 받도록했던 곳인데요.  그때 높은층 방과, Welcome Amenity로 와인 한병과 안주거리, 그리고, 4인 조식을 받았어요.  그때가 발렌타인데이 몇주전이라 발렌타인데이 선물로 내가 보내주는거니 잘좀 해달라고 부탁을 했거든요.  


다녀온 후 마눌님께서 너무 좋았다고 해서 이번에 P&C+스윗업글로 다시 내려갔어요.  물론 예약하고 전에 도와줬던 reservation manager에게 "...전에 아내가 친구들과 갔을때 너무 좋아해서 진심으로 고마웠다.  그래서, 또 내려간다.  우리 LA에 적어도 일년에 1-2번씩은 가는데 이러다가 우리 LA에 2nd home이 Andaz가 되는거 아닌가 모르겠다.  그냥 알고 있으라고 이메일 쓰는거다..." 하는 내용의 이메일을 썼습니다.  ^^  뭐 정말 잘해주면 정말 앞으로 몰빵할 마음이었습니다.  밥먹으로 일년에 한두번은 가니까요.  답장이 바로 왔는데요 "... 너 벌써 젤 좋은 쉬윗룸으로 예약이 되어있네.  뭐 다른거 필요함 알려주삼... 그리고 오면 꼭 한번 보고 가도록!" 하는 내용으로요.  그래서 그냥 니가 알아서 해라... 하고 내려갔습니다.  이번에는 welcome amenity로 와인한병과 안주거리, 그리고 1000 포인트가 들어왔네요.  보통은 둘중에 하나쟎아요.  그래서, 정말 고맙기도 하고 앞으로 또 갈것 같아서 티모님이 하시듯이 아마존 기프트 카드 $20 바로 쏴줬습니다.  이메일도 간단히 보냈고요, 정말 최고였다고.  앞으로 LA갈때는 Andaz 방 나는거 맞춰서 갈것 같네요.  ^^


한가지 좀 그랬던게 있었는데요.  체크인 할때 다이아 멤버인데 발렛비 내야 하냐고 물었더니 아니라고 그랬거든요.  그런데 체크아웃때 빌을 보니 하루에 $38씩 올라와 있더군요.  그래서 물었더니 발렛은 Andaz에서 하는게 아니고 외부업체에서 하는거라 어쩔 수 없다.  원래 다 낸다.  직원들도 낸다... 그러더군요.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매니저를 불러서 물었는데 (front desk manager가 나왔습니다) 같은 이야기를 하더군요.  그래서, 체크인할때 확실하게 말해야할것 같다.  내야하면 내겠다. 하고 왔습니다.  그런데, 저와 이야기한 front desk manager에게서 이메일이 와있었습니다.  발렛을 빼줄수는 없고 방값에서 발렛비를 빼줬다.  미안하다... 하고요.  기대도 안했는데 이것 또한 고마웠습니다.  이분한테는 우선 감사 이메일만 보냈습니다.


호텔은 전체적으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어린 아이들과 가기는 좀 그렇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구요.  위치도 저희는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직원들의 친절함이 특히 마음에 들었어요.  뭔가 대접 받는 기분...  애들도 아주 좋아했습니다.  물론 그렇게 큰방에서 지내는데 않좋아하면 ㅠㅠ  단지 음식이 좀 아쉬웠습니다.  조식이 평일에는 아침 11시까지 제공이 되서 그건 편했는데요 음식이 그저 그랬습니다.  4인 한끼 먹는데 팁 포함 $100 조금 넘게 나왔거든요.  전혀 그 수준의 음식은 아닙니다.  팁은 자동으로 붙어서 나오구요.  물론 다이아라서 돈은 안냈습니다.


위에도 말했지만 앞으론 왠만하면 이곳으로 갈것 같습니다.  어디로 갈까 고민할 필요도 없고 어차피 자주 가는곳이니 그쪽 사람들과 인연을 쌓아 놓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구요.


사진 몇개 올립니다.


3층 스윗룸 거실입니다.  거짓말 조금 보태서 우리집 거실보다 큰것 같았습니다.  

20160317-IMG_0193.jpg


퀸사이즈 침대 두개짜리 방입니다.  사진에는 잘 안보이는데 왼쪽 창문 있는곳이 발코니처럼 되어있는데요 의자도 있고 작은 TV도 있구요.  3층이라 별 도움은 안되었지만 마눌님께서 친구들과 묵었을때 높은층 방이라 꽤 괜챦았다고 합니다.  마눌님께서 묵으셨던 방은 이사진의 방과 똑같고 거실이 없는 방이였다네요.

20160317-IMG_0196.jpg


발코니 사진입니다.  왼쪽에 검게 보이는것이 커튼입니다.  밤에 밖이 번쩍 거리는데 커튼을 치면 암것도 안보입니다.

20160317-IMG_0199.jpg


화장실은 아주 깨끗했습니다.

20160317-IMG_0197.jpg


샤워 부스도 사진에 보이는것 보다는 넓었습니다.  문은 없고 그냥 뒷부분이 열린채로 샤워를 해야합니다.  ㅠㅠ

20160317-IMG_0198.jpg


Andaz는 창문마다 다른 문구들이 써있다는걸 이번에 알았습니다.  

20160317-IMG_0201.jpg


술빼고는 다~~~~~~~~~~~~~~~~~~~~~~~ 공짜야 하면서 자랑을 하던 냉장고 입니다.  물 말고는 마실것이 없네요.  소다를 안마셔서... ㅠㅠ

20160317-IMG_0203.jpg


Welcome amenity로 주었던 와인과 안주거리입니다.  안주거리는 거의 손도 안대고 와인은 들고왔네요.  매일 밤 마눌님과 소주를 마시는 바람에... ^^

20160317-IMG_0205.jpg


하루에 $700에서 $4000.  이걸 정말 이렇게 내고 지내는 사람들이 있을까요? @@;

20160318-IMG_0220.jpg










6 댓글

마일모아

2016-03-21 07:02:22

Welcome amenity 완전 갠츈한데요? 

hesse

2016-03-21 07:26:38

마모님 일등! 저 안주가 보기만 그럴싸하고 맛은 없었습니다. ㅠㅠ

티메

2016-03-21 10:20:18

우와 완전 멋있습니다!! 좋은 대접받으시면서 여행 다니셨다니 저까지기분이 좋아지네요..

저도 언젠가는..ㅋㅋ 

호박넝쿨

2016-03-21 10:33:23

우와~ 정말 매니저와 친해지기 신공.. 너무 좋네요.  저도 7월 초에 이곳을 프리나잇으로 예약해놓았는데 아직 평민 플랫이라.. 아쉽습니다ㅠ  어쨌든 많이 배우고 갑니다!

레이크유니언

2021-08-28 00:35:55

LA로 여행계획이 있으신 분들을 위해 DP 남깁니다.

 

동생가족이 LA로 여행을 가 언제 한번 가보려던 이 호텔에 GOH로 예약해 주었습니다.

첫 이틀은 풀북이라 삼일째부터는 스탠다드 스위트로 바꿔주고 다른 분들 얘기처럼 청소상태도 좋고 직원들 서비스도 굉장히 좋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로케이션이 로케이션인지라 마침 AV 배우들 파티가 호텔에서 있어서 아이들 데리고 있는데 굉장히 민망했고, 룸과 프로터티 전체에 대마초 냄새가 너무 심해 아이들이 두통으로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아이들과 같이 가시는 분들은 고려해보시는 게 좋을 것 같아 피드백 남깁니다.

Globalist

2021-08-28 08:51:00

저도 얼마전에 다녀왔는데, 전 그냥 그랬어요. 안다즈 스캇데일에서는 안다즈의 대한 좋은 인상을 많이 받았는데, 여기는 브랜드의 유닠함이나 업스케일의 느낌을 받지 못했어요. 서비스도 그냥 평범한 수준이었고 제가 묶은 방 청소 상태는 그냥 그랬네요. 

아이가 없거나 그러면 갈만 할거 같은데, 아이들과 가기에는 그닥 좋은 호텔은 아니었습니다. 

목록

Page 89 / 3178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12848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11/1/21)

| 정보 144
ReitnorF 2020-06-24 50546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5319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7978
  92674

에반게리온:3.0+1.01 (아마존 프라임)

| 정보-기타 2
  • file
철밥통 2021-08-28 929
  92673

기아에서 추가로 서비스 받으라고 하는데 필요한 서비스 인가요?

| 질문-기타 34
  • file
정혜원 2021-08-21 1910
  92672

Citicard 승인 새로운 기준 스코어?

| 정보-카드 25
강돌 2021-07-13 3459
  92671

체이스 사파이어 프리퍼드 렌탈카 여행 중 flat tire 조언 부탁드립니다

| 질문-여행 2
둥글게둥글게 2021-08-28 584
  92670

Amex 찰스슈왑 카드 Samsung pay로 결제시 X10 restaurant point 안준다고 합니다.

| 정보-카드 1
김군김군 2021-08-28 424
  92669

PSA: 구글 클라우드 f1-micro 인스턴스 무료로 쓰시는 분들 e2-micro로 변경하셔야 합니다

| 후기
bn 2021-08-28 329
  92668

체이스 홈페이지에서 사인업 보너스 스펜딩 상태 확인 어떻게 하나요?

| 질문-기타 3
님께서 2021-08-28 473
  92667

죠아죠아님과 전설따라님이 나눠주신 유나이티드 라운지권 다시 나눔합니다 ㅠ

| 나눔 11
지지복숭아 2021-08-28 814
  92666

콜로라도 스프링스 간단 허접 여행기 (ft. Pikes Peak)

| 여행기 15
  • file
더블린 2021-08-26 1603
  92665

▶ LA 먹방 가족여행 후기 - Andaz West Hollywood

| 정보-호텔 6
  • file
hesse 2016-03-21 2533
  92664

북가주 포드 전기차 마크이 (Mustang Mach-e) 구매 후기 (사용 후기 추가)

| 정보-기타 16
빨탄 2021-08-10 4023
  92663

저의 아멕스 Premium Rental insurance 에 primary driver 이 남편이여도 괜찮은가요?

| 질문-기타 7
Monica 2021-08-26 1240
  92662

마일로 구입한 대한항공 ICN-LAX 일등석 4장 - 어떻게 할까요?

| 질문-기타 42
노네임 2021-08-25 3890
  92661

체이스 비지니스 카드 reinstate 하기

| 정보-카드 2
그대가그대를 2021-08-27 592
  92660

미 국내선 항공 클래스액션 - 참여하실건가요?

| 질문-항공 11
냥창냥창 2018-11-16 2842
  92659

세입자가 자기돈 내서 카펫 교체하고 싶다고하면 허락해야할까요?

| 질문-기타 5
Almeria@ 2021-07-10 3212
  92658

발권완료] 10월말 플로리다-인천 발권검사 부탁드립니다.

| 질문-항공 6
붕붕이 2021-08-26 769
  92657

아이 시력 검사지 해석 좀 부탁드려요

| 질문-기타 8
  • file
꼬북칩 2021-08-27 966
  92656

2nd grade 아이 테니스 라켓 추천?

| 질문-기타 1
후니후니 2021-08-27 351
  92655

우버 계정이 deactivate 됐어요! (업데이트: 해결 + 우버잇츠 취소신공 시전시 주의사항)

| 정보-기타 52
  • file
Wave 2019-04-28 8849
  92654

일상으로 가는 길

| 잡담 32
  • file
오하이오 2021-08-26 2125
  92653

자동차키(Key Fob) Self programming 하기- tomskey.com

| 정보-DIY 10
  • file
Californian 2021-08-13 2002
  92652

한국-미국(편도) 9월 발권 질문/조언 부탁드립니다: ICN-ATL

| 질문-항공 12
닥스훈트 2021-08-26 1326
  92651

리퍼럴 타래: cricket wireless

| 정보-기타 36
마일모아 2020-12-08 2760
  92650

한국 티비 셋톱박스 질문

| 질문-기타 4
PNW 2021-08-24 712
  92649

뉴욕에서 침 잘 놓는 한의원

| 질문-기타 69
JM 2016-07-24 11657
  92648

(03/09/2021 update) HealthEquity HSA 경험담 (Feat. Fidelity HSA)

| 정보-은퇴 92
라이트닝 2020-06-18 8465
  92647

(8/27 업뎃...) 내일 모레 40...커리어의 기로에 섰습니다...의견을 구해요...

| 질문-기타 40
서파러탄 2021-07-02 7038
  92646

Brick에 구멍을 뚫으려 하는데 도저히 안됩니다 ㅠ

| 질문-기타 25
  • file
Eminem 2021-08-26 1708
  92645

[8/27] 발느린 늬우스 - 리에라의 노래를 들으면서 보시면 더욱 좋습...

| 정보 20
shilph 2021-08-27 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