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적질은 변곡점 (tipping point)을 지난 것일까요?

마일모아, 2016-04-19 11:57:46

조회 수
5404
추천 수
0

"마적단이 마일을 적립한다. 그러나 마적단은 그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마일을 모으는 것이 아니다. 마적단은 스스로 선택한 조건하에서 마일을 적립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만들어진, 과거로부터 전해 내려온 환경에서 마일을 적립한다." 


맑스의 유명한 문구를 오마쥬 해서 한 번 적어보았습니다. 


뭔가 큰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느낌적인 느낌, 요즘 느끼지 않으시나요? 


제가 어제 그제 블로그 메인 페이지의 "무작정 따라하기" 페이지를 업데이트 했는데요. 이 페이지를 업데이트 하면서 곰곰히 생각해 보니 Sapphire Preferred 카드를 제외하고는 뭔가 "이거 그냥 만드셔도 후회하지 않습니다"라고 자신있게 이야기할만한 카드가 많지 않더라구요. 


그러면서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 이제 때가 온건가. 때가 왔다면 마적단 분들에게 바로 알려야 하는 것이 내 의무가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 말입니다. 


대략 2010/11년부터 지난 3-4년간 마적단 분들은 아낌없이 퍼주는 맛있는 부페 식당에서 정말 배부르게, 맘껏 즐기셨다고 생각합니다. 랍스터 줄에 섰다가, 스시 줄에 섰다가, 립아이 스테이크 줄에 섰다가, 정말 접시가 부족해서 담을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음식을 받아 먹었구요. 그러다보니 혼자서 부지런히 왔다갔다 하면 4인 가족 배불리 먹는 것은 일도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부페 식당 입장에서도 입소문이 나야지 장사가 되는지라, 한 사람이 여러 접시 받아다가 먹어도 크게 개의치 않았었구요.


그런데 이제 부페 식당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게 되었는지, 음식 받아다 먹는 횟수와 시간에 제한을 가하기 시작했습니다. 랍스터 줄은 한 번 받아 먹으면 끝이구요. 스시 줄은 한 접시 받아 먹으면 2시간 후에 와야지 새로 스시를 나눠준다고 합니다. 립아이 스테이크 테이블에 갔더니 랍스터, 스시를 너무 많이 먹었다고 이제 스테이크는 줄 수 없다고 미안하다고 하는군요. 


부페 식당에 처음 오시는 분들이야 맛난 음식 거의 돈 들이지 않고 받아 먹을 수 있어서 처음 2-3시간은 좋을 것이라 생각되지만, 이제 부페 식당에서 배가 터졌다는 소문은 더 이상 듣기 어려운 상황이 된 것 같습니다. 


마일리지 제휴 카드界를 부페 식당에 견주어 이야기를 한 번 풀어봤는데요. 


지난 4-5년 마일천국은 두가지 큰 조건이 만들어낸 일시적인 상황이었다고 생각합니다. 


1. 하나는 은행간의 경쟁, 특히 신용카드 시장에서 큰 변화를 만들고자 했던 체이스의 강력한 마케팅이 가져온 마일 퍼주기였구요.


2. 다른 하나는 탑승 마일 + 미미한 사인업 보너스에 기반을 하고 있던 마일리지 차감 차트였습니다. 꼴랑 9만 마일에 미국-한국 비지니스 왕복이 가능했던 US 마일 차트가 하나의 예라고 하겠습니다. 


그런데 다들 주지하시듯이 이 두가지 조건이 모두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1. 먼저 카드 회사들이 시장 확대가 아닌 시장 관리 모드로 들어간 것 같습니다. 


1) 먼저 체이스는 이제 어느 정도 시장에 안착을 했다고 판단을 하는 것 같습니다. 시장 확장 상황에서 시도했던 여러가지 다양한 상품 테스트도 이제는 딱 자리를 잡은 것 같구요. 한 때 Ink Bold 비자, Ink Bold 새버전 (일명 신대머리), Ink Plus 비자, Ink Plus 마스터 등으로 Ink 상품만 4-5개가 존재했고 이 카드들마다 한 번씩 사인업 보너스를 받으셨던 기억들 있으시죠? 이제는 요런거 다 없어지고, Ink Plus 비자, Ink Cash 비자 요렇게 두개만 남았습니다. 한꺼번에 많이 모으는 것이 어려워졌다는 의미라 하겠습니다.


2) Citi도 비슷한 과정을 겪어가는 것 같습니다. AA 카드만 하더라도 비자, 마스터, Amex가 있어서 각각 돌려가면서 5만씩, 많을 때는 75,000 마일씩 받던 거, 몇년 안된 이야기잖아요? 2년 전만 하더라도 Citi-AA Executive 10만 마일 오퍼 카드가 있었고 여러장 동시에 받는 것이 가능해서 막 30만 마일씩 3-4개월 사이에 땡기신 분들도 계셨구요. 요런거 이제 안됩니다. ㅠㅠ 


3) 항공사의 합병, 그리고 호텔의 합병이 마일리지 카드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도 간과하기 힘든 변화입니다. Continental, US가 없어지면서 마일리지 적립 기회도 사라졌구요. Marriott / SPG 가 합병이 되면 또 하나의 기회가 사라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2. 이에 더불어서 그간 시장에 풀린 마일리지의 총량이 마일리지 차트의 inflation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이코노미는 거의 변화가 없다는 것이 큰 다행입니다만, 일등석은 이미 넘사벽이 되어 버렸고, 비지니스의 경우도 갈수록 마일리지 차감액이 올라가리라 생각합니다. 한국과 일본 항공사가 그나마 버텨준다는 것이 한가지 위안이라면 위안이라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럼 어떻게 해야할까요? 


1. 일단 기대치를 낮추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2년에 한 번 4인 가족이 비지니스로 한국 왕복이 가능했다면, 이제 4년에 한 번 다녀오는 것을 생각을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그게 아니면 일부는 마일, 일부는 현금으로 발권을 하는 옵션도 생각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2. 그럼에도 마적질을 아예 끊어버리는 오류는 범하지 않으셨음 합니다. 부페 식당이 예전처럼 막 퍼주지는 않을지라도, 아직 디저트라도 받아 먹을 수 있는 곳은 이 곳 말고는 없는 것 같습니다. 또 장사가 안된다 싶으면 언제든 음식을 다시 퍼주기 시작할 수도 있구요. 그렇기 때문에 항상 예의주시하고 계셔야 할 것 같습니다. 


3. 다만 주변에 지나친 '전도'는 자제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마적질 오래하신 분들은 주변에 전도를 하지 않으신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만, 이제 "1년 빡시게 하면 일등석, 비지니스석 여러장 나온다"는 말씀하시면 잘못하면 허위 과장 광고로 욕먹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다보니 이거 완전히 doom and gloom 인 것 같은데요. 


그럼에도 '요번에도 대박입니다' 라고 풍선을 띄우는 것보다는, 현실을 바로 말씀드리는 것이 주인장으로서 의무라는 생각에 이렇게 주저리 주저리 글을 적습니다. 


코멘트, 조언, 반박 모두 환영입니다. 감사합니다. 꾸벅. 

80 댓글

바로바로털자♬

2016-04-19 12:05:13

좋은 글 감사 드려요 ^^

기다림

2016-04-19 12:05:45

저도 느끼고는 있었는데 정리가 되지 않았는데 잘 정리해 주셨네요. 역시 결론은 가늘고 길게로 갑니다.

이슬꿈

2016-04-19 12:07:36

항공사는 슬슬 힘들어지는 것 같은데, 아직 호텔은 괜찮은 것 같습니당. 그렇게 디밸류를 거치고도 좋은 딜들이 많네요@.@

밤새안녕

2016-04-19 12:16:27

암흑기가 지나가면 또 밝은 세상이 올거라 믿습니다.
새벽은 또 옵니다.

똥칠이

2016-04-19 12:19:19

슬프네요 흑. 

그렇다고 미국 경기 나빠져라 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요. 

디저트라도 알뜰하게 받아먹어야죠. 

체크

2016-04-19 12:28:59

마모님은 비유를 너무 쉽게 잘 들어 주셔서 바로 정리가 되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어메이징

2016-04-19 12:31:34

마일모아를 발견하면서 정말 엄청난 정보와 공짜여행 이라는 보물섬을 발견하는 것 같았어요. 

마모를 알고 이제 1년5개월정도 되고, 카드는 이달까지 남편꺼랑 합쳐서 20개정도 만든것 같은데, 아직까지도 저는 만들지 못한 카드들이 많아요.

카드사들이 각각 변하고 있어서 아쉽기도 하지만, 그래도 조금씩이라도 즐길 수 있다는 것에 위안을 삼아요.

마모님 말씀처럼 기대치를 낮추면서 가늘고 길게 마적질을 하면서 살고 싶어요.

늘 좋은정보 주시는 마모님께 감사드립니다.

Apollo

2016-04-19 12:34:51

완전 공감합니다....딱 와닿은 비유, 정리...

역시 쥔장님이네요^^

마술피리

2016-04-19 12:35:56

제 요즘 느낌도 그래요. 부페식당에 가서 요리도 다양하고 맛있어 보이길래 한접시 수북히 가져와 먹고 있는데 갑자기 식당이 '우리 더이상 부페 안해' 이러면서 바꿔 버린 느낌. 한번밖에 안떠왔는데, 아직 못먹은 요리도 많은데... 무엇보다 아직 배고픈데.. ㅠㅠ  

디제이

2016-04-19 12:45:52

잘 정리된 글로 현재 상황을 정리해서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마적질레벨이 낮아서 그냥 원래 그런건가하고 있었는데요. 그래도 "가늘고 길게"와 "쓸때는 과감하게"의 원칙만 지킨다면 해볼만한 게임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응원하겠습니다.

티메

2016-04-19 12:57:22

저는 이제 막 시작했는데말입죠..ㅎㅎㅎㅎ 부페에선 항상 천천히 먹으라 하는데.. 까짓거 뭐 천천히 먹어주죠. 

닭다리

2016-04-19 13:23:28

다들 많이 이런 고민을 하시나보네요. 모기지 때문에 저는 작년 아플 대란 후 침만 삼키고 아내를 통해 대리 어플라이로 대리만족 중입니다. 모은 포인트라도 현명히 사용하면 좋겠어요.

Hoosiers

2016-04-19 13:28:07

마치, 맨하탄 댈리 부폐처럼..

여러가지 맛나 보아는거 잔뜩 가져와서,계산 할려 했더니
점원이, 부폐 접시 무게잴때.. ㅠㅠ
언리밋이 아니였잔어!

hessed

2016-04-19 13:38:55

이제 겨우 시작 했는데.. 참 아쉽네요.. 2,3년 전에만 마일 모아를 알았어도 참 행복했을 텐데요..ㅠ 며칠 굶고 부페 갔는데 문 닫을 시간 됐다고 하는 듯한 기분이네요~ ㅎㅎ

Apollo

2016-04-19 14:03:05

전, 그 시기에 부페에가서 1인분내고 6인가족을 다 먹여 살렸지 말입니다.

지금도, 제가 (2-3년전)그곳에 있었다는것에 행복하고,...

더 좋은건, 아직도 부페안에 있다는것에 만족합니다.^^

----너무 많이 먹다가 식당에서 쫒기지는 말아야지 말입니다.  ~

롱텅

2016-04-19 13:39:21

문제는 씨름선수

우리 모두 알고 있었잖아요, 언젠가 바람이 불고, 낙엽이 떨어질꺼라고...

그동안이라도 버텨준게 아주 고맙습니다.


그냥좋아

2016-04-19 13:47:02

시작하고 얼마 안돼니 다 바뀌기 시작하는군요.ㅠㅠ  그나마 시작한지가 오래된게 아니라 아직을 기회? 가 있다고 믿고 싶습니다.

thejay

2016-04-19 13:50:45

좋은 글 감사합니다. 

언제까지나 영원하겠지 싶어서 천천히 달렸는데... 일찍 많이 달려 놓을걸 그랬네요..

그래도 항상 좋은 정보 얻어서 잘 쓴것 같습니다.

papagoose

2016-04-19 14:14:24

대문에 걸어야 할 글이네요!
아쉽지만, 그 동안 혜택 보신 분들은 보신대로 좋았고, 새로 오신 분들은 맛보지 못한 즐거움을 느끼시면 나름 좋고... 그런거죠!!

aqua

2016-04-19 14:25:25

명쾌한 정리글 감사드립니다. 저보다 3년 일찍 꿀을 빨아 제끼던 친구의 소개로 2년 전 처음 마적질에 입문한지라 저는 현재의 상황에 만족하면서 사는 것 같습니다 (아직 식구가 달린 유부가 아니어서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만 ㅎㅎ) 마모님께서 나열해주신 2010~13년 사이에 가능했던 일들이 제 입장에서는 '아니 저게 말이 되는 것들인가' 싶게 느껴지지만, 아무래도 그 전설같은 황금기를 누리신 마적단 선배님들 입장에서는 확실히 기분이 꿀꿀하실 수 밖에 없을 것 같다고 생각됩니다 ㅠㅠ 

초보쪼꼬맘

2016-04-19 14:28:54

지금이라도 입문해서 부스러기라도 얻어먹을 수 있는게 다행이에요;; 모든 것을 그냥 쌩으로 체크와 데빗카드로 살던 시절도 있었는걸요 뭐. 지금도 감사할 뿐입니다.

이런 기회를 주신 마모님께도 감사하고요. ^^

유저02115

2016-04-19 14:37:37

그나마 마일모아를 2년전에 알게 되어 저는 배부르게 한접시 먹었으니 더 이상 랍스터를 못 먹어도 한번 먹어 본것에 감사하구 새로운 세상을 보여준 마일모아님과 유익한 정보를 알려주신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바닐라라떼

2016-04-19 15:45:25

제가 보기에도 카드회사들니 약간 보수적으로 나오는 것 같아서 좀 씁쓸합니다. 하지만 그런얘기도 있잖아요?
"우리는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랬듯이."

rondine

2016-04-19 15:46:22

"랍스터, 스시를 너무 많이 먹었다고 이제 스테이크는 줄 수 없다", 캬, 대단한 비유세요. 처음 마일 모으기 시작할 때 Citi AA 75k 두방치기 하고 US Airways가 grand slam 하던 그 시절이 그립네요ㅠㅠ 지금까지 감사했어요!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

다른닉네임

2016-04-19 16:07:29

맑스 오마쥬 원츄입니다. *_*)b 마일업계에서 소외되는 마적단이 없도록 마적단 선언이 필요할 수도 있고, 변증법적으루다가 '마적인간'에 이르를 수 있을 것입니다요. 아침에는 호텔 조식을 먹고, 점심에는 라운지에서 휴식을 즐기며, 저녁에는 가볍게 카드를 한장씩 지원할 수 있는 그 날이 다시 오기를 바랍니다.  

나지막히오래가는

2016-04-19 16:32:14

마모님 글솜씨와 주관있는 운영정책은 정말 배우고싶네요.. 개인적으로 2년남짓 피크때부터 꿀을 잘 빨았습니다.. Citi AA 100K 때도 기회다 싶어 마구달렸구요. 그 덕에 2년동안 한국방문시 일등석타고다녔습니다.. 연구하고싶어집니다 신용카드 업계에 대해 전문적으로요.. 논문쓰고 싶네요... ㅎㅎㅎ..

말괄량이

2016-04-19 16:42:09

아.... ㅠㅠ 디져트라도 어디 입니까 감사해야줘 :)

그녀석ㅎ

2016-04-19 16:44:54

좋은 글 감사합니다.. 마적질 초보지만 심히 공감되는 내용들입니다. 기다리다보면 또 봄은 오겠지요..ㅎㅎ 

마적level3

2016-04-19 17:16:24

아 저도 부페들이 안정권에 들어간 다음에야 입장권 (SSN) 을 받아버려서요... 아쉬운 마음입니다만... 

마모님 정직한 리더십 믿고 따라가면 디저트는 안 놓치고 먹을 것 같아요...  

제이유

2016-04-19 18:00:14

렙업 하셨잖아요^^ 요때까지 템빨이 좀 좋았다면(너도나도 전설템) 이젠 노가다 가야죠 (금화줍기) ㅋㅋ

마적level3

2016-04-20 04:00:37

제이유님 감사합니다. 저는 그럼 오늘도 몹 잡으러 갑니다 ㅎㅎ

World

2016-04-19 18:25:06

빨리태어나서 5년전쯤부터 마적질 시작했으면 어떨까 하는생각도 해봅니다. 정말 노다지 캐는 느낌이었을거 같습니다. ㅎㅎ;;

큰꿈

2016-04-19 18:46:21

부페 집이 깐깐해지고 있는 건 사실인데 

그래도 부페 집에 가서 배불리는 못 먹어도 

다른 한편으로 적당히 먹어서 과식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또 괜찮고요


그리고 부페 다녀온 사람들이 경험 나누면서 

어떻게 하면 빨리 들어가서 편히 먹고 나오는지도 나누고 

어디가 먹기에 좋은 자리인지도 나누고 

어떤 음식이 더 맛있는지도 나누고 

같은 부페집 다녔다는 인연으로 살면서 어려운 얘기도 나누면서 위로하고 

부페집에서 주는 것 외에도 얻는 것이 많아 항상 부페 전문가에게 감사한 생각입니다.


예전엔 부페집 얼씬도 못했는데 가끔 들르면서 더 맛있게 먹고 나오는 저를 바라보면서 

계속 부페 동기 모임에 열심히 나올 생각입니다.


샤랄랄라

2016-04-19 19:24:03

비유가 아주 기가 막힙니다. 마모님의 글과 마모사이트 관리하시는 걸 보면 참 군더더기 없는 깔끔하신 분. 느끼하지 않은 젠틀맨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

wonpal

2016-04-19 23:46:09

지난 5년간 부페 갈때마다 매번, 배터지게 먹었습니다.
모으는 선수 셋. 주로 쓰는 선수 둘이니, 맘껏 써도 잔고는 늘어가더군요. 이제는 부페 쿠폰이 꽤 적립이 된지라 앞으로도 식사량 적당히 조절하면 가늘고 길게 갈 수 있을듯 합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1004girl

2016-04-20 01:06:03

마모님의 깔끔한 글 늦게나마 잘 읽었습니다. 조금씩 죄어 오는 압박감이 있기는 하지만 아직도 Thank you point도 있고 삶의 질을 높여 주는 여러가지 혜택들(라운지 이용, 호텔 업그레이드)이 많이 있어서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두 시간 기다리면 아직도 먹을 게 있고 골라서 이것 저것 먹으면 아직도 솔솔하지 말입니다. 넘 욕심만 안 부리면 아직도 좋지 않습니까? 홧팅!

노아애비

2016-04-20 01:50:01

아침에 출근해서 겸혀한 자세로 이글을 읽었습니다. 마일모아님 앞에서는 언제나 겸손해지는.... ^^;;

제가 처음 마일모아를 알고 마적단을 시작한게 작년 8월이었습니다. 이제 고작 8-9개월 남짓....

그나마 다행이었던건 크레딧관리를 괜춘하게 해 놓았다는 거였습니다...

그래서 전 8-9개월 마일모아님 덕에 정말 배부르게 부페에서 음식을 먹은 듯 합니다...

사람이 배부르면 조금 여유가 생긴다구... 지금 배 팅기며 담에 뭐 먹을까 고민중인데... 이미 지나간 일보다는 앞으로의 일을 대비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드는 요즘입니다.

항상 좋은 글... 좋은 지도편달 감사드리요.... ^^*

오하이오

2016-04-20 01:51:05

뷔페라는게 있다고 하길래 말도 안된다고 그러면 장사가 되겠냐, 다 뒤 통수치는게 있을 거다 해서 외면하다가 좋은 시절 다 놓치고 우연히 최근 동네 '고기 뷔페'집에 가서 먹게된 뷔페 정도가 전부라 딱히 우울하진 않고, 그것 만으로 꿈이다 싶긴 합니다만 읽다 보니 그 꿀을 진작 좀 빨아 봤으면 하는 아쉬움은 드네요. 

papagoose

2016-04-20 02:29:05

골든코랄 따위라도 공짜라고 하면 좋아라 했었는데, 바카날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했으니 흥분될 수 밖에요... ㅋㅋ


뭐 이제는 그냥 소소하게 골든코랄이라도 감지덕지하며 지내야죠! ㅎㅎ

Skyteam

2016-04-20 02:34:51

이제 안정기에 접어드는 것같습니다. 그렇게해서 마일 발권도 유상에 비해 크게 메리트도 없어져갈거고 자기 형편대로 타게되는 날이 머지 않았다 생각합니다. 안정기에 접어들때 SSN받은게 참 아쉽네요.

smile:)

2016-04-20 02:45:30

캬~정말 마모님은 글 정리의 달인이십니다! 멋진 비유에 그냥 한방에 정리가 훅 되네요.

부페식당에서 이제 간식만 주겠다고 해도 그동안 열심히 모아둔 식량덕에 고맙게도 당분간은 배가 고프진 않을 것 같습니다.

여러모로 항상 감사드려요.

졸린지니-_-

2016-04-20 03:35:32

=b 입니다.

이제부터야 말로 가늘고 길게의 정신을 지키면서 살아가야 할 때가 되었네요.

당분간 여행 다닐 시간이 없을 것 같다라는게 위안이라면 위안입니다(?)

하늘향해팔짝

2016-04-20 04:41:11

왜 난 항상 막차일까... 

Apollo

2016-04-20 07:09:42

오늘의 막차라고 느끼겠지만,

내일 새벽에 떠나는 사람보다도 더 앞입니다.^^

하늘향해팔짝

2016-04-20 08:04:19

아. 그런건가요? :-) 

찡찡보라

2016-04-20 05:31:16

역시 마모님의 글 정리+비유는 너무 깔끔해요!!! ^_^

예전처럼은 아니지만 그래도 가늘고 길게 계속 갈 수 있다는것에 감사히 생각하며 모으려구요.

마모님 덕분에 맛난 랍스터도 많이 먹어보고요 ㅎㅎ

늘 감사합니다!

ShiShi

2016-04-20 05:42:26

그동안 받았던 것들로 인해 눈높이가 높아진 건 사실인거 같습니다. 이젠 다시 현실로 돌아와야죠. 마일모아님 덕분에 많은 것 배웠습니다. 늘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제이유

2016-04-20 05:53:50

마모님, 항상 감사합니다~ 배우자와 여행갈때마다 '배라도 한상자 넣어드려야 하는데...' 하며 감사의 마음을 나눈답니다^^

*아 저는 부페를 사용한 위트있는 비유가 떠오르질 않네요...

앵두

2016-04-20 06:05:25

항상 돌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ji

2016-04-20 06:16:59

팍팍한 가계에도 마느님 덕분에

사람답게 여행다니고 움직입니다 감사합니다 


백만마일모으자

2016-04-20 06:29:44

한국에 공짜로 다녀온것도 감사한데, 덕분에 칸쿤의 지바는 개인적으로 마일 여행의 정점을 찍었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전 하향세라도 아쉬울게 많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awkmaster

2016-04-20 06:32:44

정말 주옥같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역시 더이상의 비유가 있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마모님은 혹시 글을 전문으로 쓰시는 분이 아닐까 하는 상상을 해 봅니다.


저는 이게 주가지수처럼 좀 오랜시간을 두고 "주기"를 가지지 않을까 생각해요 (또는 희망해요). 마모님 말씀대로 분명 2010년부터가 황금기이긴 했는데요, 그 이전에도 퍼주진 않았지만 꾸준히 좋은 카드들이 있었지요. 지금도 그렇지만 앞으로도 대박 또는 중박이라고 할만한 카드들은 일년에 한두번씩 곡 뜰 것이고요, 제 전략은 그것만이라도(?) 낼름 받아먹는 겁니다.


정보를 정리하고 공유하고 알려주는 일을 해 주시는 것에 늘 감사드립니다. 마모님 아니었으면 이렇게 좋은 놀이터(?)에서 행복하게 시간을 보낼 꿈도 못 꿨을 겁니다. 땡큐베리마치 마일모아님!

바닐라라떼

2016-04-20 06:51:20

제 생각에도 주기가 있을 것 같아요. 저는 이 '마일대란'은 은행들이 경제가 안좋아지자 수익도 줄고 해서 소비 증진차원에서 풀었던 거라고 생각해서요.. 실제로 경기가 많이 좋아졌다고 하죠. 경제도 사이클이 있어서 다시 내리막길이 분명 있을텐데 그렇게 되면 다시 마일경제는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멘탈미젯

2016-04-20 06:53:58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직딩이 된지 얼마 안돼서 마적질도 TPG나 마모 보면서 시작한지 2년 정도 밖에 안됐는데 상황이 이렇게 되다니 너무 안타까울 뿐입니다.

그래도 그 중에 괜찮은걸 찾아서  make the most of it하는 멘탈리티로 정보 찾고 공유 해야죠~ :)

싸구려커피

2016-04-20 07:02:54

항상 감사드립니다~ 쥔장님! 좋은날이 오겠죠~ ㅋㅋ

열심청년

2016-04-20 08:41:14

길게보면 이 또한 fluctuation의 일부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이제 금융시장의 황금기가 예전처럼 올지는 모르겠지만, 경쟁은 계속되고 있으니까요.

nysky

2016-04-20 12:02:25

잔치는 끝나가지만....  

2차 3차 작은 파티는 계속 만들수 있겠죠. ^^


계속 되어야만 합니다. ㅎㅎ

리노아

2016-04-20 12:49:49

역시 예리하신 마모님. 예전에 비교해 팍팍해진게 사실이지만 그래도 아직 살만합니다. 우리 모두 힘내요.^^ 좋은 글 고맙습니다. 

라넌큘러스

2016-04-20 19:00:02

드럽게 말 안듣는 남편 겨우 설득해 본격적으로 해 볼려 했는데, 이제 전 어쩐대유 ㅠㅠ ... 더구나 저희집은 저혼자 달려야 하는데, 이러다 세월 다 가는건 아닌지 ... 



duruduru

2016-04-20 19:34:53

엊저녁에 스시부페 다녀왔어요~!

유나

2016-04-21 01:44:15

그래서 인어는 받으셨나요? 요샌 시티도 펜딩이 걸리지 말입니다. 시티가 스시부페 맞죠?

duruduru

2016-04-21 04:02:44

인어는 메뉴에 없더라구요. 숭어 광어 보리새우를 주로....

wonpal

2016-04-21 04:21:27

광어 쳐닝에 제한이 있던가요?

짱구아빠

2016-04-21 04:55:45

광어 두접시 쳐닝후 걸리서 전어쪽으로 돌아섰다는 후문이... 그래도 맛은 좋았다는 후문이...

wonpal

2016-04-21 07:00:50

ㅋㅋㅋㅋㅋㅋㅋ

duruduru

2016-04-22 15:51:28

광어 쳐닝에 제한은 없었는데요. 문제는 쉐프가 아주 느릿느릿 만드는 바람에 한참을 기다려야 되서 결국 광어가 방어가 된 듯하다는.....


그리고 전체 이용 시간이 1시간 30분으로 제한되어 있더라구요. 혹시 나이 50세 되면 카드사에서 발급 거부하는 사태가 오지는 않겠죠? 그러면 원팔님이나 저나 이제 겨우 10년 남짓 남은 건가요?


그나마 직원이 코너에 앉은 저희를 제대로 못 감시하는 바람에 2시간 조금 넘게 앉아 있을 수 있었어요. 역시 믿을 건 발전산으로뿐이겠죠? 2개월 지났는데 24개월 지난 걸로..... 한번 받았는데 데이터가 지워져서 처음인 걸로..... 싸인업보너스가 1마일이라도 달라지면 새 상품으로 인식하고 무조건 새로 승인해 주고 새로운 마일 다 주는 걸로.....?

wonpal

2016-04-23 04:10:15

ㅋㅋㅋ 

살아있네 살아있어....ㅎ

duruduru

2016-04-23 13:10:17

활어회

늘푸르게

2016-04-20 22:09:40

그저 카드사에서 '새로운/획기적인 메뉴' 자주 개발해주기를 기대해봅니다.

최선

2016-04-21 00:28:54

아무리 힘들어도 BM 시절보다는 좋으니까요. 감사하게 최선을 다하다보면 좋아질거애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짱구아빠

2016-04-21 04:54:36

마모님 화이팅! 아쉬운 마음에 노래하나 부르고 갑니다.

아~~~~~~~~~~~ 옛날이여~~ 지난~~시~~간~ 다~~시올순 없나~~~ 그으대에~~~~~~

디자이너

2016-04-21 05:32:11

지난 몇년간 부페음식 푸짐하게 잘먹었지 말입니다.

이제 다이어트도 좀 하고 몸매 관리하다보면 더 맛난 부페를 먹을 기회가 오지 않을까 말입니다^^

shine

2016-04-21 06:34:53

호텔하고 항공사가 좌석점유율과 공실율이 갑자기 개선되지 않는한 카드사제휴 프로모션이 없어지지는 않을 겁니다. 경제가 꽤나 좋았다고 하는 2000년대 중반에도 30000마일 프로모션은 있었거든요. 다만 마모님 말대로 가늘고 길게 가야죠. 그리고 이코노미석에 만족하신 삶의 자세도 필요하구요.

람보누구니

2016-04-21 06:50:39

뷔페집 비유...완전 센스 짱이십니다. 웃으면서 글 읽었네요....핫딜은 돌고 돈다...마일세계도 언젠가는 다시 호황기가 있을거라 믿습니다. 그래도 지난 겨울 하얏트 플래티넘, 힐튼 다이아 매치등 소소한 먹거리도 있었으니,,,좋은 간식거리는 계속 이어지겠죠? 

Prodigy

2016-04-23 07:29:11

완전 공감합니다. 저도 한동안 마적질 덕분에 했는데요. 요즘에는 쉬는 타임으로 잡고 있습니다. 카드사를 식당에 비유하시다니 정말 적절한 비유네요 ㅎㅎ

kuel

2016-04-23 11:33:23

전체적으로 봤을때 상황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건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직 체이스 제휴카드 24/5 룰이 아직은 적용이 안되고 있는 것 같은데 현재 상황은 어떤가요?

마일모아

2016-04-23 11:36:43

아직까지는 사례가 보고된 것이 없습니다. FT의 관련 글타래를 봤는데, 그쪽도 잠잠합니다. 

kuel

2016-04-23 11:38:47

마모님의 답글 감사드립니다.

루머로 끝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마일모아

2016-04-23 11:39:37

그러게 말입니다. 

흙돌이

2016-04-23 15:50:17

아~~또 감동하면서 주인장님의 글을 읽었습니다. 생각해보니 짧은 시간이었지만 열심히?? 아니 좀 무리하게 달리면서 맛있는 부페요리 무쟈게 챙겨먹었죠....덕분에 가족여행도 잘잘하게 몇번....굵게 한두번.....그리고 그동안 미국생활 하면서 신세를 졌던 고마운 삼촌 숙모님을 위한 로스카보스 효도관광??? 부모님 미국나들이 등등...지금까지 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고 배불리 챙겨먹어서 아쉬울게 없지만 그래도 시간이 좀 지나서 다시한번 푸짐한 부페를 먹어보고 싶네요 ㅎㅎㅎ

목록

Page 947 / 2209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2
  • file
마일모아 2018-01-12 29240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25
  • file
봉다루 2014-02-23 113152
  공지

회원 가입 중단 안내 / 공지글 모음

| 필독 27
마일모아 2014-01-14 126215
  37880

[종료]체이스 체킹/세이빙 쿠폰나눕니다.

| 나눔 4
고고싱 2016-04-24 234
  37879

ANA 비지니스 발권 성공했습니다

| 후기-발권-예약 12
  • file
붕붕이 2016-04-24 1503
  37878

야구, 그래도 보는 것 보다는 하는게 재밌는

| 잡담 10
  • file
오하이오 2016-04-23 1340
  37877

10대 딸 차사주기

| 질문-기타 26
니니 2016-04-23 2691
  37876

Gopro heros 4 silver 패키지 학생할인하면 280불에 살수 있습니다.

| 정보-카드 10
백만마일모으자 2016-04-18 1321
  37875

AA 마일리지 - 유효기간 연장 방법 질문입니다

| 질문-항공 7
Wisdom 2016-01-22 2836
  37874

구직시 레퍼럴.

| 질문-기타 9
필리어스포그 2016-04-23 1420
  37873

mortgage comparison - 여러분이라면 뭘 선택하시겠어요?

| 질문-기타 8
크레오메 2016-04-23 1269
  37872

여러 분들은 어떤 차 사고 싶으세요?

| 잡담 51
A.J. 2016-04-20 3663
  37871

AA 발권 시 바클레이 카드를 안쓸때?

| 질문-항공 10
브라킴 2016-04-23 877
  37870

아시아나: 인천-삿포로 7월 1일부터 취항

| 정보-항공 8
  • file
마일모아 2016-04-22 1283
  37869

첫 두발 자전거

| 잡담 34
  • file
오하이오 2016-04-21 1592
  37868

인천공항 입국 심사 시간이 엄~~~~청 길어졌네요 ㅠㅠ

| 정보 75
Vons 2016-04-20 9760
  37867

[update] offer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직장에서 해고당했네요.

| 잡담 218
크레오메 2016-04-18 6857
  37866

엄마와 아들의 여행기_3 (산티아고, 혹독한 첫 날의 남미)

| 여행기 5
  • file
Han 2016-04-23 569
  37865

내가 보낸 택스가 잘 처리됐을까 확인하는 방법

| 정보-기타 13
히든고수 2016-04-23 1596
  37864

Tory Burch 아멕스오퍼+할인

| 정보-기타 36
  • file
나런 2015-10-01 2671
  37863

마적질은 변곡점 (tipping point)을 지난 것일까요?

| 잡담 80
마일모아 2016-04-19 5404
  37862

게시판에 맞지 않는 글 올려서 죄송합니다. (꾸벅)

| 질문-항공 3
DJCrew 2016-04-22 1140
  37861

Wells fargo credit card는 checking account가 있어야만 오픈이 되나요?

| 질문 8
카리스마범 2016-04-22 738
  37860

LA K-town 오늘 오후 맥주 나눔

| 나눔 3
faircoin 2016-04-23 798
  37859

오늘 부터 Amex MR 이 Etihad 로 전환 되네요

| 정보-항공 29
Hoosiers 2016-04-19 4073
  37858

저도 드디어 UR의 세계에 입문합니다~

| 잡담 5
gypsylife 2016-04-22 1041
  37857

비행기에 대한 불편한 진실 알고 계셨나요?

| 잡담 11
Germerius 2016-04-22 2635
  37856

Citi prestige 닫을시, 항공사 크레딧 사용처 추천 좀..

| 질문-카드 2
초보눈팅 2016-04-22 909
  37855

SFO-SJD 12월중순 발권 도움요청합니다

| 질문-항공
그대가그대를 2016-04-23 365
  37854

9월초 일본한국여행 작전짜는중에 조언부탁드려요

| 질문-항공 2
수파두파몽몽 2016-04-22 651
  37853

알래스카 다녀오신 분들~ 빙하크루즈 대신 마타누스카 빙하.. 후회할까요?

| 질문-여행 6
봉구 2016-04-21 1122
  37852

[떴다가 사라졌다가 다시 살아났어요!] 응답하라, 바클레이 루프트한자 5만 오퍼!

| 잡담 60
유나 2015-04-30 4714
  37851

저에게도 발전산의 행운이!!!

| 자랑 9
AQuaNtum 2016-04-22 1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