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없는 필라델피아 4박5일 호텔, 맛집 후기

eiffel, 2016-04-20 08:18:02

조회 수
2621
추천 수
0

얼마전에 다녀온 필라델피아 여행기입니다. 날씨도 좋았고 딱 좋을때 다녀온것같아요.

정작 가기전에 감기에 심하게 걸려서 놀러가서는 호텔에서 쭉 쉬면서 밥만 먹으러 잠깐씩 나갔다온게 전부에요. ㅠㅠ

요양(?)으로 다녀온 필라델피아 호텔및 맛집 후기입니다. 사진도 없고, 인기가 있는 Destination도 아니지만, 혹시 앞으로 가보실 계획이 있으신분들에게 도움이 됬으면 좋겟습니다.


호텔

The Logan Philadelphia, Curio collection by Hilton 1박

예정에 없었던 1박을 한달전에 추가해서 가게된곳이에요. 이번 봄 유럽여행을 취소하면서 갈곳을 잃은 힐튼숙박권으로 다녀왔습니다. 동부에 힐튼숙박권을 쓰기 딱히 좋은곳이 없는데 (Waldorf Astoria Amsterdam같 은....), 마침 레노베된 새호텔이라 선택했습니다. Logan square에 위치하고 있어서 근처 미술관들 관광하기에는 참 좋을것같구요. 구 포시즌에서 모던하고 감각있게 리모델링을 잘해놓았더라구요. 화장실이 살짝 낡은 감이 없지않아있는데 그래도 전반적으로 깨끗하고 만족스러운 스테이였습니다. 어메니티는 자체브랜드인데 좀 달달한 오이향이 나서 안 좋아할 분도 계실것같아요.

지하에 있는 수영장은 정비중이라 이용하지 못했는데 사우나 따로없구요. 피트니스센터도 있을건 다 있는데 좀 작은 편입니다.

저 는 그냥 힐튼골드라 룸업글도 딱히 없었구요. 아침으로 15불식사 쿠폰을 2장 주는데 이게 꼭 아침이 아니더라도 아무때나 아무곳에서나 쓸수있는 쿠폰이에요. 한장은 저녁에 바에서 썼구요. 나머지 한장은 아침에 썼네요. 로비라운지(바)가 아늑하고 편해서 참 좋았습니다. 아침 먹는 urban farmer는 저녁에도 steak house로 사람이 많은 편이였고, 아침식사도 평균이상이었습니다. 미국내에서 힐튼 숙박권쓰기 만족스러운곳 같습니다.


Hyatt at the Bellevue 3박

6개월전에 brg 해서 $135.32, + 스윗업글써서 받은 Avenue Suite에서 3일동안 잘 쉬다 왔습니다. 위치는 시청 바로밑 Broad & Walnut이어서, Rittenhouse쪽의 쇼핑이나, Independence Park, Washington Square West 쪽의 맛집 탐방에 좋은 위치입니다. 호텔이 역사가 있는곳이라 좀 낡은 편이지만 오히려 집같이 편하고 아늑해서 좋았어요. 베드룸에 있던 60인치 TV도 아주 맘에 들었구요. ㅎㅎ 아침은 19층에 위치한 XIX에서 한사람당 25불씩 먹을수있는데 a la carte 메뉴는 그냥 무난한 맛이였구요. 부페도 신선한 베리와 훈제연어가 괜찮았지 다른건 그냥 그랫어요. 특히 hot food 아이템이 좀 빈약한 편이었습니다. 주말에는 결혼식하는 사람들도 있고, 파티하는 사람들도 있어서, 제대로 옷입고 브런치오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평일되니까 손님이 거의 없었어요. 피트니스와 사우나는 호텔내에 없고, 옆건물에 있는 Sporting Center at Bellevue 센터를 쓸수있는데, 운동하기도 좋고, 자쿠지와 wet & dry 사우나 시설도 좋았습니다.



맛집

Osteria

필라델피아에 도착하자마자 처음 먹었던 식사였는데 너무나 큰 감동을 주었던 곳입니다. 위치는 걸어가기엔 조금 무서운 North Broad St.에 위치해있지만 탁 트인 인테리어에 러스틱하면서도 편안한 고급스러움이 참 좋았습니다.

에피타이저로 먹은 해산물리조또는 차갑게 나왔는데 레몬을 참 잘써서 상큼하면서도 완벽하게 조리된 알단테의 쌀이 예술이었습니다. 위에 올라간 참치타다끼, 오징어, 홍합 모두 너무 신선했어요.

이곳이 피자가 유명한데 피자를 못먹어서 정작 파스타를 먹었네요. Garganelli with lamb bolognese "al latte"를 먹었구요. 파스타면의 식감이 예술이었습니다. 너무 쫄깃해서 안에 치즈가 들어있나 했어요. 평소에 짜지 않게 먹는편인데 간도 입맛에 딱 맞게 좋았고, 양고기 냄새도 전혀 없었습니다.

디저트는 Cornetti with strawberry marmellata, marscapone and strawberry gelato. 이곳이 디저트 셰프가 따로 있는데, 정말 근래 먹어본 디저트중 최고였습니다. 젤라토는 직접 만드는지 가져오는지 모르겠지만, 크리미하고 달지않은 신선한 딸기의 맛이 딱 좋았습니다. 같이 나오는 크런치한 크라상과 정말 잘 어울리더라구요.

모든것이 완벽한 이곳의 유일한 단점은 상당히 비양심적인 portion입니다. 모든 음식들이 세입먹으면 끝나요. ㅎㅎ 그래서 결론은 비싸다 입니다.


Amada

평소 스패니시 타파스를 좋아해서 즐겨먹는편인데, 이곳에서는 평소엔 쉽게 접하지 않았던 음식들을 위주로 시켜봤어요.

전체적으로 다 맛있었고, 특히 삽겹살을 튀기듯이 바싹 구워서 달달한 소스에 나오는게 인상적이었어요.

젊고 힙한 사람들이 많이 오는곳 같았습니다.


Amis

Osteria의 감동을 잊지못해 같은 셰프가 하는 다른 곳을 찾아갔습니다. Osteria보다는 훨씬 젊고 캐주얼한 분위기입니다. 가격도 적당하고 일단 양이 양심적이라 배터지게 먹고 왔습니다. 여기도 역시 파스타가 눈물나게 예술이었습니다. Cacio e pepe를 먹어볼까 하다가 Bucatini with jalapeno and almond pesto 가 신기한 조합이라 시켜봤는데 어떻게 이렇게 간단한 재료로 이토록 훌륭한 맛을 끌어낼수있는지 감동이었습니다. 같이시킨 Monkfish entree 도 괜찮았는데 이곳은 무조건 파스타입니다. 디저트로 먹은 티라미수도 제대로 만들었구요. 티라미수를 먹는데 커피가 빠질수없어 거의 한달여만에 다시 커피를 마셨는데 에스프레소를 아주 제대로 내렸더라구요. 쓴맛하나 없고 풍미만 살아있었습니다. 브런치도 다시 가도 좋을것같습니다.


Vetri Pizzeria

앞서 언급한 Osteria, Amis 의 또다른 식구인 Vetri pizzeria 를 마지막 식사로 하였는데요. 4시체크아웃전에 호텔로 배달시켜먹었어요. 필라델피아에는 Caviar라는 배달회사가 있더라구요. 왠만한 레스토랑은 다 되는것같아요. 주문하고 30분정도 있다 로비로 도착하더라구요.

일단 피자에 사용한 재료가 신선하고 좋은 것만 쓰는것같구요. 도우도 어찌나 맛있던지.. 마지막 식사로 완벽했던것같아요.

https://bnc.lt/W9Qc/plHZaoISHs 나중에 필리에서 사용하실분은 제 링크통해서 가입하시면 처음 3번은 5불 할인이래요.


그밖에

호텔근처에 있는 Max Brenner 에서 매일매일 핫쵸코로 당보충할수있어 참 좋았어요. 다운타운에 있는 Di bruno 식료품점도 괜찮아서 한끼는 사온걸로 호텔에서 해결했었는데 특히 여기 밋볼이 참 맛있었네요.

12 댓글

마일모아

2016-04-20 08:37:42

맛집 정보들 감사합니다 :)

초보아빠마적단

2016-04-20 18:47:00

글을 정말 맛깔나게 잘쓰시네요. 전 필라델피아 근교에 사는데 위에 레스토랑들은 한번도 안가봐서 몇군데 가봐야겠어요.

글만 읽어봐도 군침이 도네요 ^^

티라미수

2016-04-20 20:41:34

음... 저도 얼마전에 Hyatt at the Bellevue에 다녀왔는데 조식에 대해 안내받은 부분이 저랑 다르네요. 체크인할 때는 full buffet가 무료라 했고 다음날 아침에 가보니 continental breakfast밖에 없더라고요. 영수증 보니 인당 16불씩이었고 팁을 15% 가량 적어냈고요. 그런데 안쪽에서 단품메뉴를 시켜먹는 사람들이 있길래 다음날은 프론트에 물어봤어요. 단품메뉴 먹어도 되냐고. 그랬더니 안된다고 buffet만 된대요. 그런데 이날은 토요일이라 그런지 continental+hot food 5개(스크램블, 소시지링크, 베이컨, 프랜치토스트, 감자)가 있었고 american breakfast라고 22불이라고 찍혀나오더군요. 그날도 팁을 15% 가량 적어냈는데 체크아웃할 때 팁은 제가 부담하는 거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부페인데 15%씩이나 적어낸걸 살짝 후회했어요. 왜냐면 다른 하얏트 갔을 땐 팁도 처리되어서 제가 무료라 하면서 제가 친구들 팁까지 다 적어내서 룸차지로 돌렸기에-_-;; 그런데 막상 체크아웃 후 며칠 지나니 결국 촤지가 1-2불밖에 되지않았어요. 결국 뭐가 뭔지 아직도 이해 못하고 있어요.


무튼 원글에 없는 사진 몇 장 추가해드립니다. 원래 Park Hyatt이었던 곳이라 딱 파크장 분위기였어요.


IMG_20160408_074312.jpgIMG_20160409_081235.jpgPANO_20160407_205151.jpg

eiffel

2016-04-21 01:42:37

사진으로 보니 또 반갑네요. 다이아몬드 베네핏으로 일인당 25불크레딧이란 건 식당직원에게 안내받은거였는데, 매일 팁까지 50불안에 맞춰서 계산했더니 체크아웃시 전혀 차지가 없었습니다. 어쨋든 크게 차지된게 없으셨다니 다행이네요.

닭다리

2016-06-23 03:26:35

오 멋지네요!! 가격 쌀 때 한번 가봐야겠어요. 저도 뉴져지 하얏에 머물때 팁 냈던게 10-15% 낸거 같은데 말씀하신대로 이상하게 일불 정도로 차지가 되었더라구요. 왜그런지는 알 수가 없어요.

호빵맨

2016-04-21 06:11:18

리뷰 감사합니다. eiffel님 따라서 먹방 여행 하려고 Hyatt at the Bellevue 에 싼 날이 있길래 예약하고스윗 업그레이드 쿠폰 썼는데, 저도 Avenue Suite으로 배정되었네요. 

가온나래

2016-06-22 08:08:15

하나 궁금한게 있는데 logan philadelphia에 urban farmer에서 15불로 아침을 먹을 수 있을까요??그리고 이틀 숙박을 하면 그 바우쳐를 한꺼번에 쓸 수 있을까요?필라델피아 갈일이 생겼는데 eiffel님이 쓰신가 보니 여기가 괜찮은 듯 싶어서요~

eiffel

2016-06-22 17:41:56

당연히 아침 드실수있고, 바우처도 한꺼번에 쓰실수있을거에요. 딱히 날짜가 찍혀있거나 하지 않았던것같습니다.

숙박객말고도 브런치하러 오는사람들 꽤 있었구요. 분위기 참 좋았어요.

가온나래

2016-06-22 18:17:04

아침 가격이 많이 비싸지 않나 보네요!!여기로 가봐야 겠습니다!감사합니다.

eiffel

2016-06-22 18:57:05

http://urbanfarmerphiladelphia.com/file/2014/05/Urban-Farmer-Philadelphia-Breakfast-Menu.pdf

참고하시구요. 저는 duck confit hash 맛있게 먹었어요.

가온나래

2016-06-23 03:13:33

메뉴까지 올려주시다니~감사합니다!

연기

2016-06-22 20:29:45

필리엔 필리치즈스테이크.. 유명한 집들이 있다죠 

목록

Page 1825 / 3126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6704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9/1/21)

| 정보 132
ReitnorF 2020-06-24 42485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1510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2305
  39053

올랜도 씨월드 여행 막막한데요..도움좀주세요

| 질문 8
dyrkswl 2016-06-22 3439
  39052

Brexit 이 모기지 이자율에 미칠 영향?

| 질문-기타 2
Dreaminpink 2016-06-23 1590
  39051

(이제 막혔답니다) Samsonite Outlab Shadoebox Backpack 거의 공짜로 구매하기(?)

| 정보-기타 32
지중해 2016-06-21 2820
  39050

[나눔] 아멕스 비지니스 골드 75000 필요하신 분 손~~

| 정보-카드 11
바람검객 2016-06-15 1121
  39049

중동에서 가장 chic 한 쉐라톤?

| 정보-호텔
  • file
aicha 2016-06-23 686
  39048

항공사별 항공안전 비디오

| 잡담 5
맥주한잔 2016-06-23 654
  39047

주식과 금값의 상관관계?

| 잡담 14
티모 2016-06-03 3056
  39046

아마존 스마트폰 구입 괜찮을까요?

| 질문-기타 19
파피포피 2016-06-23 2228
  39045

무료 자쿠지 펌프 + 5년 워렌티 오퍼 ($729 - $1000 LA 수도전력국 리베이트)

| 정보-기타 1
  • file
Heesohn 2016-06-23 566
  39044

(드디어 성공!) 싸웨 컴퍼니언으로 메리엇 골드 달성! ^^

| 정보-호텔 8
샤랄랄라 2016-06-22 1790
  39043

(업뎃)담년도 한국 가기 위한 카드 신청

| 질문-카드 16
싸구려커피 2016-06-21 2244
  39042

(질문) 후쿠오카 그랜트 하얏 예약 with Infant

| 질문-호텔 12
셔니 2016-05-18 933
  39041

마모님 와글와글 방 같은 곳 만들어 주시면 안되나요?

| 잡담 32
papagoose 2016-06-21 2583
  39040

Narita Hilton 힐x->금x(?) 그리고 Asiana 기내 분실물 Lost & Found

| 정보-호텔 25
  • file
papagoose 2016-05-03 3545
  39039

렌트카: 시애틀에서 차 렌트해서 캐나다 다녀와도 문제 없을까요?

| 질문-여행 23
1004girl 2016-06-22 5001
  39038

ITIN 발급후 언제 쯤 카드신청 해야할까요?

| 질문-카드 1
오늘도감사 2016-06-23 620
  39037

AA 인천-달라스 구간 일등석이 없어졌네요

| 정보-항공 6
자손 2016-06-23 1353
  39036

한국에 나가서 의료 진료를 받으시려는분들을 위한 정보

| 정보-기타 86
만남usa 2013-09-01 52725
  39035

IHG freenight 가족 이용

| 질문-호텔 7
달라스 2016-06-20 1803
  39034

에어 캐나다 유할/택스 질문

| 질문-항공 5
맥주는블루문 2016-06-23 392
  39033

이탈리아 렌탈카 보험. 아멕스 대신?

| 질문-여행 2
wolverine 2016-06-22 538
  39032

인천발 UA 항공편이 8시간 지연 된다는 연락을 (due to operational difficulties) 미리 받았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질문-항공 12
촤이 2016-06-20 2210
  39031

스마트폰 살 때 plan에 대해서 질문 있습니다.

| 질문-기타
  • file
에밀로 2016-06-23 260
  39030

미 정부가 미국 항공사 마일리지 프로그램을 주시하고 있는 듯 합니다.

| 정보-항공 11
Passion 2016-06-23 2516
  39029

▶ 사진없는 필라델피아 4박5일 호텔, 맛집 후기

| 여행기 12
eiffel 2016-04-20 2621
  39028

이미 닫은 카드에서 환불 진행건 질문

| 질문-카드 17
kuel 2016-06-22 1062
  39027

ticketmaster.com Class Action

| 정보-기타 4
Wolfy 2016-06-19 1019
  39026

해외자산[5만불이하 개인 보고 ]웹사이트 좀 알려주세요

| 질문-기타 2
아이비2 2016-06-23 831
  39025

카드, 항공, 호텔,,,,너무 조용하네요...폭풍전야 인가요?

| 잡담 28
Apollo 2016-06-22 2923
  39024

6/4 업데이트 보고 - IHG 보너스 포인트가 20만??

| 후기-카드 79
  • file
독도우리땅 2016-04-27 8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