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와 작별하기

맥주는블루문, 2016-06-09 21:49:02

조회 수
6226
추천 수
0

지난 6년동안 아시아나 다이아몬드 혜택을 잘 받아왔었는데, 올해 들어서 아시아나 서비스가 너무 별로라는 생각이 많이 들기 시작합니다. 특히 최근 한국 여행때도 뭣 좀 물어봤다가 되게 시니컬하고 귀찮다는 듯이 반응하는 체크인 직원이나 기내 서비스도 예전과 다른 느낌이고, 시애틀에 배정된 비행기가 낙후되서 그런 거 같은데, 비행기가 너무 낡은데다가 좌석 앞에 식탁연결 부분이 부러져 있어서 좌석 한번 바꾸고 바꾼 자리에선 또 모니터가 안나와서 몇 번 부팅했는데 이젠 헤드폰이 오른쪽만 나오질 않나.. 얼마전에는 마일리지 이용 관련해서 단순 질문을 몇 개 하기 위해 전화를 했는데 전화 응대하는 직원도 살짝 기분나쁠 정도로 불친절 하고.. 기타 등등.. 최근에 아시아나 서비스에 너무 실망을 많이 해서 올해 11월까지 아시아나 다이아몬드를 계속 유지하기위해 아직 좀 더 채워야 하는 마일리지를 채울 의지가 확 꺾였습니다. 사실 주위에서도 요즘 아시아나 서비스가 예전이랑 다르다는 얘기를 종종 들어오던 차에 이런 기사도 보게되고 http://www.insight.co.kr/newsRead.php?ArtNo=61369 그러다보니 마음이 확 떠나네요. 이젠 한국 방문때에도 아시아나를 고집하지 말고 좀 다양한 옵션을 선택해 보는걸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올해 말에 다이아몬드 2년 더 유지할려고 워싱턴DC나 Cancun도 United 이용하면서 아시아나 마일리지 적립하려고 넣어놨는데 앞으로 그냥 지금 모으고 있는 Alaska에 집중해야겠어요. 


지금 가지고 있는 아시아나 마일리지를 스타얼라이언스 북미-유럽 노선 비즈니스로 털어버릴려고 하는데 내년 초 스케쥴을 조회해도 비즈니스는 아시아나 홈페이지에 안 나오네요. 아무래도 전화를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아시아나 다이아몬드 안녕..


32 댓글

항상고점매수

2016-06-09 22:18:26

저는 뭐 몇번 타본건 아니지만 확실히 작년 11월에 시애틀 노선 탈때는 예전만 못한것 같다고 느꼈습니다. 아시아나의 강점중 하나가 승무원의 친절도가 대한항공에 비해서 조금 괜찮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당시 기내에서 한 아시아나 승무원이 손님의 무리한 요구가 있었는지 뒤 돌아서면서 ... " 아이... 씨X!" 그러더군요... 객실 승무원을 줄였다는 이야기를 어디서 들은적이 있는것 같은데 , 아무래도 그렇지 손님한테 씨X 그러는건 좀 아닌것 같더군요...

프로셀

2016-06-09 23:13:20

.

항상고점매수

2016-06-10 00:00:17

인원을 줄인거 아닌가 그래서 그런것 같아요..

더블리

2016-06-09 23:30:12

곧 있으면 와이프가 애 데리고 한국가는데 왠지 불안하네요.. 비지니스는 좀 다를지..

항상고점매수

2016-06-10 00:02:42

비지니스는 다를거에요... 자세한 사연은 모르지만 그 승객분이 인도 할머니 셨는데, 언어가 안 통했는지 좀... 뭐가 마음에 안드셨나봐요... 제스처 가 좀 컸어요 ...

맥주는블루문

2016-06-10 00:33:18

이건 좀 심했네요. 아시아나가 재정난 때문에 직원 수가 진짜 줄은건가 싶기도 하네요. 업무 과중으로 고객 응대가 많이 소홀해 진건지. 여하튼 이렇게 하다간 계속 이미지 안 좋아질 것 같습니다.

항상고점매수

2016-06-10 01:58:29

업무 과중으로 고객 응대가 많이 소홀한것 같아요..... 장거리노선에서 한명만 줄여도 그걸 누가 해야하는데, 이무래도 바빠지겠지요...

게리롱푸리롱

2016-06-10 00:57:01

개인적인 생각인지 모르겠지만.. 정부쪽에서도 운수권 줄때보면 땅콩만 열심히 밀어준다는 느낌이 들어요.. 발리같은 꿀노선도 단항할수밖에 없는 현실이 좀 불쌍할뿐이죠.. 테헤란노선도 넙죽 땅콩던져주고..

항상고점매수

2016-06-10 01:59:35

발리 노선 중단한게 자의로 그렇게 된것이 아닌가봐요...

게리롱푸리롱

2016-06-10 04:20:09

운수권은 교통부에서 관할하는거고 아시아나가 슬롯을 얼마나 가지고있었는지는 저도 정확한 정보가 없어서 모르겠지만..

단순 비교로는 대한항공은 주7회(현 주9회) 다녔고 아시아나가 주2회였는데  주2회로는.. 만약 더 다닐수있는 운수권이 있었음에도 2회밖에 안다닌거면 아시아나가 별로 노선을 유지할생각이 없었거나 .. 운수권이 2회밖에 안주어졌었다면 .. 운항사측에서는 노선운용하는데 많이 어려움이 있었을거라 생각이 되네요 ..

슈퍼루키

2016-06-10 07:57:35

여러요인이있겠지만 아시아나는 기본적으로 기재, 조종사가 부족하기때문에 신규노선은 고사하고 기존의 수익이되는노선늘리기도 벅찬걸로알고있습니다. 기재,조종사 모두 대한항공의 절반수준인데 이만큼 운항하는것도 대단하죠.

Skyteam

2016-06-10 13:30:00

아시아나가 발리노선 주 2회뿐인건 2012년 여름에 운수권 배분때 교통부가 대한항공한테 4회 아시아나한테 9회 줬습니다.

(참고로 아시아나는 이때 처음으로 인도네시아 운수권 신청한걸로 압니다.)

아시아나는 그 9회중 7회를 자카르타에 쓰고 나머지 2회를 발리에 쓴겁니다.

한마디로 발리 띄우는거보다 자카르타 띄우는게 훨 낫다고 판단한거죠.

그렇다고 아시아나 13회 다 줄수도 없죠. 참고로 그때 전체적으로 대한항공한테 28회 배분했고 아시아나한테 26회 배분했습니다.

Skyteam

2016-06-10 13:09:40

후발주자인 아시아나가 저렇게 올라온건 정부가  초기에 운수권 많이 밀어준것도 있습니다. 물론 대한항공이 90년대에 사고 많이 낸 것도 있고요.

그리고 아시아나 기재상황은 시카고노선 데일리도 못할정도입니다. 샌프란 사고전만해도 몇달뒤에 데일리 예정였는데 사고로 777 한대 날려먹고나서 없던일로 되어버렸죠.

마지막으로 발리노선이 누가 꿀노선이라고 하나요? 제가 알기로 동남아 노선중 발리가 제일 멀리 있긴하지만 비슷한 거리의 싱가폴이나 자카르타에 비하면 수익성 떨어지는걸로 압니다. . 

상용수요가 딸리기때문에요. 그래서 대한항공이 발리노선에서만큼은 일등석 운영 안하고 77W도 안넣죠. 주로 333들어가죠.

마지막으로 최근 운수권은 아시아나가 지난 2년간 큰 사고 2건(샌프란/히로시마) 낸것도 영향이 없지는 않습니다. 

유저02115

2016-06-10 02:19:05

저는 아시아나 팬인데 저번달에 탑승해보니 서비스가 팍 줄었더군요. 먼저 저는 안쓰러웠습니다.

1. 다이야 회원 Greeting 폐지 - 요건 잘 했다 싶네요. 뻘쭘하게 사무장이 와서 실명 거론하며 인사하는게 많이 불편했거든요.

2. 따뜻한 물수건 폐지 -요것도 그다지 필요 없구요.

3. 식전 첫번째 음료 서비스 폐지. 이젠 밥이랑 음료수를 같이 주더는게 서비스 시작이더군요.

4. 중간 음료 서비스 폐지 - 중간에 물이랑 주스 쟁반에 채워 돌아 다니며 서비스 해서 이젠 여타 음료 주문하기엔 번거러움.

5. 식판 크기 줄고 가짓수도 줄었더군요.

6. 스튜디어스 인원 감축 - 요것 때문에 그다지 불편은 못 느꼈는데 확실히 힘들게 일하시더군요.

7. 맥주 종류는 오직 카스랑 하이트....- 그래도 미주 노선 타면 하이네켄 마시면서 드라마 보는게 낙인데 이점이 제일 불편하더군요. 저는 한국 맥주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콜라만 죽창 마셨습니다.

스시러버

2016-06-10 02:34:11

스튜디어스 인원감축이 제일 아쉽네요. 어디든 코스트 절감만 강조하는데 결국 마켓쉐어 축소로 이어지는 부분은 잘 모르는거 같아 아쉽습니다

열심청년

2016-06-10 02:44:31

저는 따뜻한 물수건이 좀 아쉽네요. 한국 항공사 타면 제일 좋아하는 부분 중 하나였는데 ㅜㅜ

1회용 슬리퍼는 계속 주겠죠?

유저02115

2016-06-10 02:52:33

네 슬리퍼는 주더군요. 여하튼 경영 잘해서 서비스 전처럼 돌려줬음 하는 바램입니다.

맥주는블루문

2016-06-10 03:21:53

아 그러네요. 물수건도 안 줬군요 ㅎㅎㅎ 전 개인적으로 따듯한 물수건이 참 좋은데 말이에요. 

justwatching

2016-06-10 02:46:59

1. 퍼스트/비즈니스: 두번씩 타봤는데 탈때마다 밥 떨어지는 황당한 상황을 경험했습니다. 만석이면 그나마 이해라도 할텐데 한번은 퍼스트 클래스에 3명 탔는데 한식을 한개만 실었더라고요... 사무장이 와서 사과해도 시원찮을 판에 "고객님 비즈니스 클래스 식사 메뉴 보여드릴까요"라고 하더라고요.. 나름 노력해서 한 말인건 이해하지만 정말 황당해서 말이 안나오더라고요... 그래도 한번 보겠다고 하니까 비즈니스 클래스 식사도 한식이 다 떨어졌답니다. 뭐 이런 황당한 항공사가 있나 생각하고 나중에 내릴때 한마디 해줘야지 생각했는데... 어머 퍼스트인데도 사무장이 마지막에 "비행 어떠셨습니다" 물어보러 안오데요... ㅡ.ㅡ;;; 이런 엉터리 퍼스트가 있나하고 이젠 안탑니다.

마일모아

2016-06-10 05:58:01

이건 좀 너무 하네요.

달빛사냥꾼

2016-06-10 03:20:15

경영진에서 뻘짓하면서 고객에게 어떻게 비치나 전혀 신경 안 쓰는 듯 하더군요. 

위에서 그러니, 아래에서도 마찬가지...

어차피 한국 승객 없으면 동남아나 중국 환승객들이 있다고 생각하는 듯 한데... 

전 이제 평생 다이아 플러스 얼마 안 남겨 두고 있어서 그냥 최소한만 아시아나 사용하고 스얼 회원사편을 사용해 볼까 고민하고 있는데, 스얼 회원사편 적립율도 안 좋아지고 있어서... ㅠ.ㅠ 

맥주는블루문

2016-06-10 03:26:22

저도 그동안 아시아나 잘 이용했던 사람이라 이럴 때일수록 부족한 상황에서 뭔가 전략적으로 서비스 퀀티티를 줄이더라고 전반적인 퀄리티를 올려줄 수 있는 방안을 고심했으면 좋겠는데 그냥 될대로 되라 라는 느낌이네요. 안타까워요. 그나저나 평생 다이아 플러스가 얼마 안 남으셨다면 그건 채우시는게 좋겠네요. ㅎㅎ

OMC

2016-06-10 04:32:29

기내 서비스가 떨어지면 정비 서비스도 떨어질것 같다는 우려로 이제 아시아나 멀리 해야겠네요^^

순둥이

2016-06-10 04:42:28

아시아나랑 이제 막 친해졌는데 ===3=3  ^^

hiphopmania

2016-06-10 08:29:52

저도 지난 봄에 인천 공항 체크인 남자 직원때문에 기분 나쁜 일이 있었어요. 아시아나 비지니스 체크인 쪽이라 사람이 많지 않았는데도, 어찌나 차갑게 대하던지, 짐 부치고 돌아서는 내내 기분이 안 좋더라구요. 기억은 잘 안나는데 한번은 반말도 했었어요. 퉁명하고, 표정 굳어서는 표 발권해서 주면서 인사 한마디 안하더군요. 표만 주면서 다음 손님 쳐다보고 있길래, 어색한 분위기에 제가 먼저 인사했는데, 대답도 안했어요... 그 사람 개인적인 성격이려니 생각해야겠죠? 그래도 기내 승무원 분들은 정말 친절하셨어요^^

티메

2016-06-10 13:15:07

와 저는 아시아나를 거의 이용안하고 대한항공을 이용하는데요..

좀 안타깝네요.. 예전에는 국적기가 최고! 라는말도있었는데.......

물론 저는 대한항공 타면서 항상 만족합니다. 삭막했던 미국사람들과는 다른 친절한 서비스는 아직 대한항공을 따라오지못하는것같아요. 

kaidou

2016-06-10 21:56:28

좀 여론에 반대되는 말일지도 모르지만 지금 비즈로 엘에이 상륙 직전입니다. 서비스 좋고 따뜻한 물수건 친절도 등등 저에게는 이번 긴 여행중 최고였습니다. 물론 전 아시아나 탑승경험이 매우 적긴 합니다....

이슬꿈

2016-06-25 06:59:42

지금 HKG-ICN-JFK 루트로 아시아나 이콘 타고 가는데 만석이네요. 다이아 인사하고 이름 불러주는 건 확실히 없어졌나봐요. (사실 이쪽이 편해요...;;;) 그런데 좌석을 거의 맨 뒤에 아무 자리도 아닌 데 주네요. 보통 앞좌석이나 비상구를 주는데 좀 이상하긴 해요. 어차피 아시아나 a380은 자리 넓어서 상관 없지만요.

HKG-ICN은 A380이어야 하는데 A330으로 기재변경이 됐었네요. 근데 비즈로 op-up 받아서 미끄럼틀이지만 잘 타고 왔어요. 아직 인사 빼고는 달라진 걸 못 느꼈는데 업데이트할게요.

마일모아

2016-06-25 07:21:07

Op-up 축하요! 

이슬꿈

2016-06-25 20:58:37

감사합니당. 서비스가 아무리 예전만 못하다 해도 아시아나는 다이아몬드만 되어도 op-up이 상당히 자주 있어서 (거의 오버부킹되면 확실한 수준이네요) 여전히 유지할까 생각중이에요.

이슬꿈

2016-06-25 21:28:54

JFK-ICN 아시아나 이코노미 소감은...

1. 밥은 여전히 맛있네요 (단, 이콘 기내식 치고)
2. 태국 승무원 2명이 뒤쪽 자리를 담당했는데... 그 중 한 명은 한국어를 못 해서 영어로 다시 질문을 하더라고요. 저야 영어 하니까 상관 없는데 영어 안 익숙하신 분들은 어떻게 느낄지...
3. 그 외에 줄어든 점은 유저님이 다 설명을 해 주셨네요. 솔직히 저는 물이랑 쥬스만 마셔서 별로 상관이 없는 부분이긴 해요.
4. 결론은 이런 것때문에 아시아나를 포기하기엔 매우 유지하기 쉬운 스얼 골드 티어랑 (아시아계 항공사 치고) 후한 업그레이드가 더 큰 것 같아서 안고 가려고요.

tr

2016-06-26 01:07:53

JFK-ICN 구간으로 부모님을 공항에서 배웅해보았는데,

공항 카운터에 있는 직원들이 상당히 무례하더군요.


저나 부모님 두분은 모두 항공사 티어와는 거리가 멀기에,

두번 다시 아시아나를 이용할 생각이 사라지더군요.

목록

Page 1793 / 3095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6/24/21)

| 정보 124
ReitnorF 2020-06-24 37448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9329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8999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8562
  39090

Chase IHG - pending? approved?

| 후기-카드 6
goldie 2016-06-25 1011
  39089

안드로이드 페이 사용자들 우버 10불 프로모 코드 받으세요

| 정보-카드 5
webpro 2016-06-16 975
  39088

▶ 아시아나와 작별하기

| 잡담 32
맥주는블루문 2016-06-09 6226
  39087

Citi DoD travel card도 체이스 5/24룰에 적용 되려나요

| 질문-카드 2
닥터킴 2016-06-25 834
  39086

뉴욕에서 힐튼 무료 주말 숙박권

| 질문-호텔 8
신세계77 2016-06-24 1859
  39085

Ink Plus 연회비 + 아멕스 골드 한도에 관한 질문입니다

| 질문-카드 13
동동잉 2016-06-22 1516
  39084

난징에서 서울로

| 잡담 10
  • file
오하이오 2016-06-22 694
  39083

[속보] Chase Freedom 5% bonus for warehouse clubs 연말까지 연장!

| 정보-카드 40
밍키 2016-06-14 4564
  39082

비행기탈때 아이 장난감...

| 질문-기타 16
violin77 2016-06-24 2515
  39081

괜찮은 체킹 어카운트 신규 오픈 딜이 있을까요?

| 질문 4
PNW 2016-06-21 915
  39080

수화물 지연 혜택 (Citi Prestige)

| 후기 1
mracers 2016-06-25 1175
  39079

Jal or Cathay Pacific 일등석?

| 질문-항공 29
복숭이 2015-01-15 3542
  39078

W Hoboken에 메시가 묶고 있네요

| 잡담 7
로아아빠 2016-06-23 2267
  39077

미국 영주권자가 한국 부동산 팔면 세금을 어떻게 내는지요

| 질문-기타 20
마모신입 2016-06-24 24412
  39076

T mobile Simple Choice North America Plan 변경 관련 - 플랜 추천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3
kriver39 2016-06-25 672
  39075

서울 첫 나들이

| 잡담 21
  • file
오하이오 2016-06-23 1935
  39074

citi AA 와 힐튼 리저브는 한 account 에 묶일 수 없는 것입니까?

| 질문-카드 11
scotttech 2013-05-04 3380
  39073

SFO Amex Centurion Lounge 후기

| 정보-기타 10
  • file
철밥통 2016-06-03 2000
  39072

Brexit 이거 정말 탈퇴로 결정이 날려나요? ㄷㄷㄷ

| 잡담 43
마일모아 2016-06-23 4844
  39071

Verizon Postpaid 플랜 가입할때 하드풀인가요?

| 질문-기타 1
key 2016-06-24 534
  39070

BMW 328i 리스 구입중입니다. 도움이 필요합니다!!!

| 후기 22
꼬꼬마어부 2015-08-17 5189
  39069

강정호 홈런 영상 모음-> 6.14.16 시즌9호 통산 24호

| 잡담 236
항상고점매수 2015-03-03 12828
  39068

해외자산신고 질문

| 질문-기타 11
배워서남주자 2016-06-23 1560
  39067

Amex PRG 40000+25000 point

| 질문-카드 7
오씨연생이 2016-06-21 1782
  39066

(flash sale)eBay - $15 off $75

| 정보-기타 8
한여름의산타 2016-06-23 1225
  39065

Delivery.com 주류 $25 할인

| 정보-기타 1
  • file
미소우하하 2016-06-23 595
  39064

VHS to DVD 서비스 이용해보신분 계신가요?

| 질문 7
모모꼬 2016-06-18 722
  39063

AMEX AU 카드 오픈시 크레딧 리포트 상에 카드 오픈일은 언제로 나올까요?

| 질문-카드
Lion 2016-06-22 801
  39062

ㅋㅋㅋㅋㅋㅋㅋ 2

| 자랑 21
  • file
항상고점매수 2016-06-23 2401
  39061

Chase coupon 선착순 나눔입니다.

| 정보-카드 4
백간호사 2016-06-23 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