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 기부(?) - 포틀랜드 (오레곤) 에 대해 아무거나 물어보세요

shilph, 2017-04-18 01:15:14

조회 수
22564
추천 수
0

대충 오레곤에서 서식하기 시작한지 18년 (어감이 좀 이상한건 기준탓일겁니다) 입니다

간단하게 이아기하면 98년 봄에 한국에서 고3 일 때 이민 서류 (초청이민) 통과 후 인터뷰를 보고, 최종적으로는 99년 3월에 왔습니다. 서류 덕분에 여기서 고등학교 2년 정도를 보내고, 집 근처 CC 에서 2년 공부 후 역시 집 근처인 PSU 로 옮겨서 약 4년간(!) 다녔습니다. (PSU 는 시스템이 좀 달라서 2년 학점을 옮기면 1.5년 정도만 인정이 됩니다. 추가적으로 풀타임 인턴을 6개월짜리 두번을 해서 4년 정도를 다녔...)

전공은 컴퓨터 싸이언스였고, 인턴은 PSU, OSU, OIT 학생에게 제공되는 MECOP 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첫번째 6개월 풀타임 인턴은 Mentor Graphics 라는 회사에서 다닌 후 6개월 학생으로 복귀 하면서 그곳에서 6개월간 파트타임으로 일했고요. 두번째 인턴은 인텔이었고, 지금도 거기서 다니고 있으니, 대충 키보드 자판 좀 두드리고 밥 사먹을 돈만 겨우 벌고 있는(?) 11년 차 프로그래머 유사품 입니다.

지금은 2011년에 결혼해서 , 5살 조금 안된 딸과 2살 조금 안된 말썽꾸러기 하나씩 보유 중(?) 입니다

모든 기간 동안 오레곤에서만 살아와서, 제가 아는 한도에서는 대충 웬만한 것은 대답해 드릴 수 있을거 같네요.


이런 시골 두메산골 마을(?) 에 대해 궁금하신거 있으신가요? :)

744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shilph

2021-05-28 13:50:36

뭐 걸어다니셔도 됩니다만, 그래도 아이들과 함께 하신다니 그래도 안전한게 좋을거 같아서요.

홈리스 문제... 는 사회적으로 풀어야죠. 이게 꽤나 여러가지 복잡한 문제가 많아서 말입니다 'ㅅ';;;

알로하

2021-05-29 22:51:02

오늘 다녀 왔습니다ㅡ 지금 돌아가는 기차 안이구요. 

뭐 예상은 했습니다만 정말 홈리스 많더군요. 특히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부두 도넛방면은 수많은 텐트가 있고 악취가 심하더군요. 대부분의 메이져 매장은 철망으로 옷을 두루고 경비원이 다 있구요. 좀 살벌한 느낌이 가시질 않았습니다. 부두도넛(다리가 아파서 그냥 부두 들림)앞에서 가자지구 공격한 이스라엘을 규탄하는 시위대를 봣구요...

다행이 날이 좋아서 강가 공원에서 돗자리 깔고 한시간 정도 여유있게 놀다 왔습니다. 

한가지 확실한건 홈리스때문에 아주 밝을때만 걸어 다녀야 할듯 합니다. 

파월도 줄서서 들어가고 애플스토어는 예약 안하면 경비원에게 이야기 해야만 들여 보내 주더군요..

다리가 천근입니다. 나이는 속일수 없네요. 겨우 6마일 걸은듯 한데....

shilph

2021-06-01 08:53:46

요즘 다운타운들은 어딜가나 비슷하게 난리인가 봅니다. 저번에 시애틀 갔을 때도 난리더라고요;;;

강가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좀 적어 보입니다. 저희가 저번에 다운타운에 갔을 때도 강가쪽은 괜찮더라고요.

그나저나 6마일 걸으셨으면 많이 걸으셨는데요? 저도 요즘 무릎이... ㅠㅠ

예디

2021-06-02 18:00:02

6마일..!! 유투브에 젊은 힙스터들 보니까 주황색 나이키 자전거 많이 타고 다니던데 차는 호텔에 두고 자전거 타는 게 좋을까요?

뭉지

2021-06-02 18:05:16

그게 10분당 $0.1 정도 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kellynewyork

2021-06-01 13:42:32

주말에 캐논비치와 포틀랜드 잘 다녀왔습니다. 전에 댓글에 정보 주신 그대로 거의 다 완수했어요. ㅎㅎ

Tillamook Creamery에서 거의 30분 기다려서 점심 잘 먹었구요 (거의 백신 맞을때 기다리는 줄과 흡사했어요 ㅠㅠ)

식사후 오후 1시에 도착한 캐논 비치는 파킹이 정말 힘들더군요 ㅠㅠ 하지만 포기하기 직전 친절한 아주머니 한분을 만나 기적적으로 차를 세우고 Haystack Rock도 돌아보고 Pellican Brewing에서 맥주도 마시고 좋은시간 보냈어요.

전날 조금 아쉬웠던 마음에 다음날 아침 다시 찾아간 Haystack Rock은 썰물때라서 그런지 바로 앞까지 걸어갈수 있어서 더 좋았구요

하지만 무엇보다도 저는 Ecola State Park에서 바라본 캐논 비치가 가장 멋지더라구요. 이 장면을 보기 위해 여기 왔구나 싶더군요

그 후에 포틀랜드 다운타운으로 와서는 여기저기 tax free 쇼핑도 좀 하고...  오래간만에 식당에서 Outdoor Dine In 도 하구요. 

이게 바로 사는거지 하는 생각이 든 주말이었습니다. 하루 빨리 정상적인 생활로 돌와왔으면 좋겠네요. 

다시한번 Shilph 님 덕분에 오레곤 여행 잘했다고 감사드리고 싶네요.

shilph

2021-06-01 13:50:24

잘 다녀오셨군요. 다행입니다.

저희도 토요일에 조개 잡으러 갔는데, 건물 내로 들어가는 줄 (식당 및 매장 줄) 이 어마무시하더라고요 ㄷㄷㄷㄷ 거기 식당이 괜찮기는한데, 30분 줄인거는 모르겠... (암소소리)

캐논 비치 주차장이 길가 말고 퍼블릭도 있고 한데, 문제는 지난 주말에 날씨가 좋아서 사람이 엄청났을겁니다. 그래도 펠리칸 맥주랑 드셨으니 성공

참고로 저는 에콜라 = 홍합 주우러 가는데 라는 느낌이 있... (쿨럭)

Hello982

2021-06-23 11:05:10

안녕하세요 shilph님, 저도 포틀랜드로 곧 이사를 갈 거 같은데 궁금한 점들을 쪽지로 좀 여쭤봐도 될까요?

뭉지

2021-06-23 11:13:12

shilph님은 아니지만, 포틀랜드 거주자 입니다. ㅎ 

환영합니다. :)

Hello982

2021-06-23 22:17:34

안녕하세요! 환영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포틀랜드가 살기가 좋다고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기대가 많이 되네요~

shilph

2021-06-23 12:15:09

개인적인 내용은 쪽지로, 다른 분들도 아셔도 좋을만한 일반적인 정보는 댓글로 주시면 됩니다 :)

Hello982

2021-06-23 22:17:00

답변 감사드립니다. 조금은 개인적인 부분이 있어서 쪽지로 연락 드리겠습니다!

뉴저지언

2021-06-23 12:32:55

궁금증은 아니지만 여기 언급이 없었던것 같아서 남겨요

https://g.page/spellacaffe?share

최근에 포틀랜드 다녀왔는데 다운타운에 있는 Spella Caffe 여기 에스프레소/라떼 맛있었어요! 

shilph

2021-06-23 12:55:17

오호 궁금하네요

하저씨

2021-06-24 00:32:17

이번 주말에 오레곤으로 여행갈 예정인데, 아무래도 둘째날 (6/26) 일정을 너무 빡빡하게 잡은 것 같아 걱정이 됩니다. 토요일 일정이 이런데 가능할까요?

 

1. 숙소 출발 @ Klamath Falls - 아침 일찍 출발 --> 1.5시간 운전해서 크레이터 레이크 도착

2. 크레이터 레이크 (Crater Lake) - 1.5 시간 예정으로 구경 --> 3시간 운전해서 Bend 거쳐서 Smith Rock State Park

3. Smith Rock State Park - 1 시간 구경 --> 2시간 운전해서 Mt. Hood와 Trillium Lake 

4. Mt. Hood/Trillium Lake - 1 시간 

5. Multnomah Falls 

6. 포틀랜드 도착

 

하나 하나 적고보니 도저히 안될 것 같은 느낌인데, 가능할까요?

shilph

2021-06-24 01:35:54

크레이터 레이크 구경만해도 두세시간은 잡으시는게 좋아요. 근데 설마 하루만에 저 일정을 다 하시려는건가여????? 완전 강행군 코스 인데요?

하저씨

2021-07-03 21:27:18

막판에 일정을 대폭 줄여 첫날 크레이터 레이크, Smith Rock, 근처의 이름을 잊어버린 State Park, 그리고 Three Sisters를 거쳐 포틀랜드로 밤늦게 들어왔습니다. 어제 밤늦게 여행에서 돌아와 이제야 댓글을 봤습니다.

shilph

2021-07-04 10:23:29

고생하셨습니다. 그거까지 다 보시는 것도 시간이 엄청 걸리셨을거 같아요 ㄷㄷㄷ

뭉지

2021-06-25 11:38:59

일정 조금 줄이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6/26-29일 까지 폭염주의입니다. 한낮에 103까지도 올라 간다고 합니다. 

 

taeyang74

2021-07-04 10:49:28

어제 7월 3일 시애틀에서 포틀랜드로 입성했습니다. 오래곤은 첫 방문입니다:

오늘은 Stumptown coffee, bluestar donuts, Multinoma fall, Apple Washington square, Powell' book 이 예정되어 있고, 내일은 Tillamook creamery + beef jerkey, Cannon beach 들렀다가 5:20pm 비행기로 LA로 돌아갑니다. 포틀랜드 성주신이신 실프님께 보고해야 할 것 같아 이렇게 댓글 남깁니다. ^^

shilph

2021-07-04 11:14:49

오늘 시간이 되시면 장미공원이랑 피톡맨션도 들러보세요

taeyang74

2021-07-04 22:48:17

Multinoma fall 가서 feel 받아서 Top of the fall 찍고 내려오느라 3시간 있었습니다. 장미공원, 피톡맨션, 연어농장 모두 갈 시간이 부족 ㅠㅠ

shilph

2021-07-06 08:55:30

그 깔딱 고개를 올라가셨군요? ㄷㄷㄷ

taeyang74

2021-07-14 12:03:02

중간에 위기도 있었지만..13살 딸아이의 급반항 ㅠㅠ 끝까지 올라갈수 있었습니다. 위에는 별거는 없었다는 것이 함정 ^^

오래곤이 참 자연이 아름답더라구요. 좋은 곳에 살고 계십니다.

shilph

2021-07-14 12:32:08

13살 딸도 오르기 싫었던걸겁니다 ㅜㅜ

taeyang74

2021-07-14 15:53:53

이제 자기도 틴에이져라고 잘 안 따라다니려고 해요. 가족 총 출동 여행도 몇년 안 남은 것 같네요 ㅎㅎ

shilph

2021-07-14 19:30:29

유럽이나 하와이면 잘 따라갈겁니다

하저씨

2021-07-04 14:28:00

지난 목요일 Tillamook Creamery가서 점심식사와 아이스크림 먹었는데, 점심식사 줄이 너무 길어 거의 1시간을 기다렸습니다. 주문받는 cashier가 한사람 밖에 없고, 직원들도 많이 부족한 것 같았습니다. 식사하시려면 일단 대기 줄 확인하시고 결정하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내일 하루동안 Tillamook과 Cannon beach들렀다가 5:20 비행기 탑승까지 하시려면 아침일찍부터 서두르셔야 할 듯요.

taeyang74

2021-07-04 22:50:14

네. 아침부터 서둘러야 할 듯 합니다. 점심은 도시락 싸가지고가려구요. Canon beach도 잠깐 들러야 할듯 합니다. 조언 감사 드립니다.

조이박

2021-07-04 12:58:05

저번주 포틀랜드 잘 다 녀왔습니다 댓글과 내용이 많이 도움 되었습니다 캐논비치가 제일 기억에 남네요

shilph

2021-07-06 08:55:59

다행이네요 :) 캐논비치가 좀 특이하기는 하지요. 사진 찍기도 좋고요

brookhaven

2021-07-14 10:58:52

안녕하세요? 저도 드디어 오레곤 쪽을 놀러가게 되었는데요. 삐약님이 올려주신 https://www.milemoa.com/bbs/board/6697338 이 글에서 나온 해변가가 어딘지 정확히 안나와 있더라구요. 오래된 글이라 거기에 댓글 남기긴 그래서 shilph님께 여쭤봅니다. 혹시 여기가 어딘지 아시나요..?9fc65c86e1d8f67d65fd64eb0a635276.jpg

 

게이러가죽

2021-07-14 11:21:49

뉴포트 약간 남쪽이라 하셨으니 아마 Yaquina bay 거나 좀 더 내려가면 있는 Alsea 일 것 같은데 정확히 스팟을 찍어드리진 못하겠네요. 제가 뉴포트는 많이 갔지만 클래밍하러 간 건 아니어서... 관련된 링크 아래 걸어드립니다. 시즌도 맞는지 확인해 보시고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Yaquina bay

Alsea bay

brookhaven

2021-07-14 12:02:30

저도 구글맵으로 찾아보고 있는데 저런 비슷한 사진은 안나오더라구요 ㅠㅠ 감사합니다!

shilph

2021-07-14 12:37:56

아마도 뉴포트 근처 어딘가 타이드풀 중 하나가 아닐까 싶네요. 

brookhaven

2021-07-14 12:57:20

그쪽 위주로 찾아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오 찾았습니다: https://goo.gl/maps/MFitj5sweiaAkeFBA

이성의목소리

2021-07-14 16:29:53

힐튼 호텔중에선 어디가 제일 나을까요?

 

The porter Portland vs. the duniway Portland vs. Hilton Portland downtown

shilph

2021-07-14 19:30:56

다운타운 힐튼 계열은 안가봐서요 ㅇㅅㅇ

파이아

2021-08-24 05:43:23

6일정도 포틀랜드 airbnb에서 지내면서 재택근무하며 오후에는 맛집도 다니고 도시구경도 하려고 하는데요. 혹시 Overlook이라는 동네는 분위기가 어떤가요? 안전하고 걸어다닐만 한가요? 

shilph

2021-08-24 09:41:05

오버룩 지역은 저도 안가봐서요. 다만 포틀랜드 북쪽은 남쪽에 비해서 밤에 걸어다니기에는 별로인 곳으로 알고 있습니다. 근데 그거 아니어도 딱히 걸어다니면서 볼만한 곳은 없을거에요 'ㅅ';;;; 걷기는 차라리 포틀랜드 다운타운 지역이 나을겁니다.

참고로 거기 지내실거면 페닌슐라 공원도 봐보세요. 근처인데 포틀랜드 장미 공원 중 하나 입니다. (일반적으로 말하는 장미 공원은 International Rose Test Garden 이지만요) 넓은 잔디가 깔린 공터가 있어서 아이들이 뛰어놀기 좋은 곳이지요. 

doomoo

2021-08-24 10:21:40

포틀랜드에 사시면서 인텔에 다니신다니 그 입지에 최고의 직장에 다니시네요.

저도 예전에 그곳과 잠깐 인연이 있어서 여쭤보자면 - 좀 민감한 질문일수도 있는데 - 인텔이 레이오프를 자주하기로 유명하잖아요. 그런 것에 대한 대비는 어떻게 하고 계신지요. 물론 많은 수가 사내의 다른 포지션으로 옮기기도 하는 것 같긴 하던데요. 거긴 IT가 정말 인텔밖에 없어서 거길 그만두면 이주를 해야하는 건가 궁금하더라구요. 비슷한 이유로 씨애틀이나 산호세쪽으로 이주를 생각해보신 적은 없으신지도 궁금합니다.

shilph

2021-08-24 11:57:22

요즘 인텔이 예전 같지 않아서 최고인지 모르겠... ㅠㅠ

 

사실 인텔은 레이오프를 상당히 적게 하는 곳 중 하나 입니다. 다른 곳에 비해서 사람 자르는게 적어서 몇 년 전만 해도 "돈은 조금 적게 받아도 마음 편하게 다니는 곳" 이라는 분위기였는데, 요즘은 아니네요 ㅠㅠ

대부분의 경우 레이오프는 없고, 대신 2달 노티스를 주고 다른 그룹에서 찾으라고 하는 편입니다. 그래서 인텔 내에서 많이 돌아요. 인텔 외에 갈 곳도 제법 있기는 한데 아무래도 규모가 작습니다. 

제 경우에는 일단 인텔 내에서 움직일 가능성이 높고, 시애틀/산호세는 집값 때문에 못 갈거 같아요 ㅠㅠ 여기 요즘 집값이 50만불 대가 많은데, 비슷한 집이 시애틀은 1M 이 넘고, 산호세는... 그냥 안보고 말랍니다.... ㅠㅠ

iOS인생

2021-08-24 13:41:40

반가워서 댓글 남깁니다. 저는 유진에서 학교를 다녀서 학교 다닐 당시에는 포틀랜드 일년에 두세번 놀러갔었던 기억이 납니다. 졸업 할 쯤 지금의 와이프 만나서 포틀랜드에서 1년정도 같이 살기도 했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나름 취준생으로써 여름방학때 PSU 도서관가서 시간을 많이 보냈던 기억이 납니다. 저도 컴싸를 졸업했는데, 포틀랜드에 있는 회사들 중에는 갓 졸업한 저를 받아주는 곳이 없어서 이곳저곳 옮겨다니다가 지금은 동부쪽으로 와있습니다. 원래 작년 초 코로나 터지기 바로직전에 이직 준비 중이여서 비버튼쪽으로 갈뻔했으나, 지금 회사에서 더 좋은 오퍼를 줘서 결국 그쪽으로는 못갔지만 와이프랑 저는 포틀랜드에서의 기억이 너무 좋아서 언젠가는 포틀랜드로 다시 돌아가는게 꿈입니다. 

shilph

2021-08-24 17:21:01

동부건 서부건 돈 주는 곳이 최고죠 ㅎㅎㅎ 

744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목록

Page 26 / 3126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6703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9/1/21)

| 정보 132
ReitnorF 2020-06-24 42485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1510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2305
  93023

▶ 재능 기부(?) - 포틀랜드 (오레곤) 에 대해 아무거나 물어보세요

| 잡담 744
shilph 2017-04-18 22564
  93022

(현재 조사중, prank call 일 가능성) [정보, 신고] AA 항공사에서의 인종차별적 욕설 대응 어떻게 처벌, 공론화 할까요?

| 정보-항공 135
수강신청 2021-08-22 10396
  93021

아멕스 플랫, 골드 카드들 계속 킵하시나요?

| 질문-카드 22
astrokim 2021-06-18 3603
  93020

골프 시계 vs 레이저 레인지파인더

| 잡담 56
샌프란차오 2020-11-21 4309
  93019

Verizon 어카운트 해킹 의심... 혹시 이런 경우 있으신분 계신가요?

| 질문-기타 1
아란드라 2021-08-24 399
  93018

칸쿤 여행 질문 (신장개업 하얏트, 스노클링 빨대, 코로나 검사 등)

| 질문-기타 10
sdd 2021-08-23 1563
  93017

Seatgeek 이라는 웹사이트에서 야구 티켓 사도 될까요??

| 질문-기타 6
kellynewyork 2021-08-13 870
  93016

렌터카하려는데 등급차이 관련해서 여쭤봅니다

| 질문-여행 1
dkfma9 2021-08-24 433
  93015

집을 파실때 가격을 어떻게 정하시나요 ?

| 질문-기타 27
잭울보스키 2021-08-22 2874
  93014

내년 8월 마우이행 신혼여행 일정 및 관련 카드 오픈 질문드립니다.

| 질문-카드 21
돌체 2021-08-22 977
  93013

내 정보를 대한항공/US Bank에 팔거나 공유한 곳은 Pottery Barn

| 잡담 40
내사랑개똥이 2021-08-18 4477
  93012

Ring 외부 감시용 카메라 설치

| 질문-기타 9
doomoo 2021-08-23 1046
  93011

Park Hyatt Busan (파크하얏트 부산) 한번 더 방문 후기

| 후기 14
  • file
kaidou 2021-03-21 2556
  93010

에어캐나다 기내식 정리 (비지니스 클래스, 국내선 및 인천-밴쿠버 노선)

| 정보-항공 8
  • file
승정 2020-03-21 2341
  93009

VA주 차량등록 전에 기존 registration expire 되면 어떻게 될까요

| 질문-기타 1
2차전 2021-08-24 211
  93008

리파이낸스를 알아보는 중 기존 mortgage(Wells Fargo)회사에서의 이자율 조정 offer

| 질문-기타 8
OP맨 2021-08-23 1007
  93007

(7/19/21, 비플 13만 / 아플 10만+$150sc) 아멕스 업그레이드 오퍼: 그린/ 골드/ 플랫/ 비즈니스 플랫 업그레이드 오퍼

| 정보-카드 145
  • file
24시간 2019-04-22 14748
  93006

말도 많았던 스파이더맨 예고편 공개

| 정보 3
70kg를향해 2021-08-23 1544
  93005

허위 과장 광고? 테슬라 로보택시, 테슬라봇

| 정보-기타 14
포트드소토 2021-08-23 2582
  93004

안약에 대한 문의 드립니다.

| 질문-기타 3
  • file
알로하 2021-08-23 632
  93003

(나눔 완료) United Club One-time Pass (9/30 만료) 나눔

| 후기 3
바클리26 2021-08-23 72
  93002

OPT 온라인 신청 시 많이 늦어지고 있습니다 tier2 랑 통화하기로 했는데 혹시 경험 있으신 분 계신가요...?

| 질문 8
티끌 2021-08-09 1194
  93001

아멕스 델타/힐튼 비지니스 임시카드는 델타/힐튼 관련 구입만 가능? (DP 필요)

| 정보-카드 13
awkmaster 2019-03-07 468
  93000

(추가 업데이트: 농협은 문제가 있을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인증용 유심을 개통해서 보내주는 서비스가 있네요.

| 정보-기타 51
정혜원 2021-08-08 5096
  92999

리츠 Ritz 파리 에프터눈티

| 후기 30
  • file
빛나는웰시코기 2021-08-17 2595
  92998

한국 IHG 계열 호텔 - 33% off 세일 (9/1-9/21 예약) (9/4-12/23 숙박)

| 정보-호텔 5
  • file
24시간 2021-08-23 1138
  92997

찰스슈왑 10만 포인트 MR 100k (6k in 6 months)

| 정보-카드 31
큼큼 2021-08-20 3112
  92996

차량용 안드로이드 오토/ 올인원에 데이터 어떻게 쓰시나요?

| 질문-기타 28
Californian 2021-08-17 1561
  92995

아멕스 슈왑 카드 열고, MR 털고, 바로 닫으면?

| 질문-기타 8
somethingGood 2021-08-22 846
  92994

AMEX 팝업창 후기 및 웰컴오퍼 정책(AMEX에 완전 신규 가입자에만 해당)에 대한 정보 공유합니다.

| 후기-카드 4
evaksa 2021-08-23 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