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Vanguard brokerage를 떠난 이유

라이트닝, 2019-11-13 04:05:00

조회 수
6311
추천 수
0

도코님께서 3사 (Vanguard, Fidelity, Schwab) 비교글을 올리시면서 거기에 올리려다가 뭔가 초치는 것 같기도 해서 새로운 글로 올립니다.

 


이전에 아래와 같은 글을 Vanguard를 처음 시작하면서 쓴 적이 있었습니다.

https://www.milemoa.com/bbs/index.php?search_target=title_content&search_keyword=vanguard&document_srl=4378807&mid=board

 

 

그전에는 TD Ameritrade에서 Vanguard ETF를 no commission으로 하고 있었는데, TD에서 Vanguard ETF를 퇴출시키면서 다른 곳을 찾아봐야 했는데, 처음에는 Merrill Edge로 도피했다가 한달 100건 commission 무료로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Vanguard로 이동했습니다.

시작부터 여러가지 다른 점들이 위에 링크건 글에서 보듯이 나타나는데요.

Vanguard는 Fund 회사이지 Brokerage 전문이 아니라는 것이 여러군데에서 나타납니다.
Fund 효율을 최적화하기 위해서 구색만 갖춘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런 이유에서 Mutual Fund는 나름대로 더 편한 것도 있지만 Stock/ETF 거래를 하기에는 좋은 곳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1. CMA의 부재
요즘 Brokerage들은 CMA (Cash Management Account)의 도입으로 checking account 처럼 사용하는 것이 흐름이었는데, Vanguard는 시대에 역행을 하고 있습니다.

50만 이상 투자해야 수수료 내고 만들수 있었고, 100만 이상 투자해야 수수료 면제였는데, 그마저도 없어졌습니다.

2. 너무나 비싼 commission
요즘 commission이 없어져 가는 추세인데, Vanguard는 아직도 꽤 비싼 commission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주식 거래 하지 않거나 큰 양만 거래하라는 의미입니다.
ETF는 no commission으로 바꾸어서 선도자 역할을 하긴 했는데, leverage/inverse 등은 거래 자체가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Vanguard에 철학에 맞지 않다는 이유로요. You Invest도 동일하기 때문에 특별히 이 곳만의 나쁜 점은 아닙니다.

3. 은행 계좌 등록의 의문점
은행 계좌 등록은 처음에 한 개만 가능하고 한 달이 지나야 계속 추가가 가능합니다.
추가에 성공하더라도 transfer를 하려고 하면 authrization이 안되어서 불가능하다는 메시지를 벌써 두 번이나 받았네요.
한 번은 지우고 다시 등록해서 해결이 되었는데, 두 번째 실패 후는 좌절감이 오기 시작합니다.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등록 후 사용하지 않으면 기능을 없애 버리는 것 같기도 합니다.

4. 답답한 커스터머 서비스
일단 지점은 없고요. 채팅도 없습니다.
메시지는 보내봐야 안 읽는 것 같습니다.
전화는 그나마 받는데 너무 고자세입니다.
규정상 안된다고 더 이상 듣지도 않는 경우를 여러번 당했습니다.

5. Transfer 실수
처음 문제가 발생한 것은 TD에서 transfer한 ETF가 gift 처리가 되었는데, 그런 이유로 cost basis가 transfer 한 날짜로 잡히더군요.
그런데, sell order를 내면 원래의 cost basis로 잡혀요.
그래서, correction을 해달라고 하니 절대 안된다네요.
귀찮아서 그냥 팔았는데, tax form은 transfer한 날짜로 잡혀 있군요.
Tax 보고 할 때 정산은 제대로 해서 문제는 없었는데, 이렇게 correction 안해준다고 하는 곳은 처음 봤습니다.

두 번째는 Vanguard에서 transfer를 했는데, transfer가 온라인에서도 안되고, fax로도 안되고 우편으로 form을 보내랍니다.
우편 요금 내기 싫다고 하니 prepaid envelope을 보내줍니다.
이리 저리 해서 2주 가까운 시간이 지나갔습니다.

그래서 form을 잘 작성해서 보냈더니, transfer에서 cash 옮기라고 안했는데, cash까지 열심히 옮겼더군요.
덕분에 Merrill에서 부도날 번 했습니다.

6. Tax lot selection 문제
Tax lot selection에서 sell order를 내면 여러개를 같이 낼 수 있는데, 일단 거래가 체결이 되면 그 날은 더 이상 tax lot selection으로 sell order가 안되고 FIFO로 낸 다음 correction하라고 하네요.
왜 이런 기본적인 것도 안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몇 번 tax lot selection 마음대로 해서 전화로 correction한 적도 있고요.
Confirmation은 cost basis가 안나와있어서 제대로 팔린 것인지도 의문입니다.

7. Cost basis 업데이트가 느림
Fidelity같은 경우 거래 직후, Schwab의 경우는 buy order는 직후, sell order는 저녁 정도에 average cost basis가 업데이트 되는데, Vanguard는 다음 날 아침까지 기다려야 업데이트 됩니다.

8. Tier update가 느림.
여기도 큰 의미는 없지만 tier가 올라가는데, 업데이트되는데 한 1년 걸린 것 같습니다.
다시 다운그레이드되는 것도 1년 정도 걸리나 지켜보려고요.

9. 이미 배부른 태도
오는 고객 안 잡고 (캐쉬 프로모션 없음), 가는 고객도 안 잡습니다.
그간 transfer out을 좀 해보니 답답한 곳은 전화가 좀 오더라고요.
근데, 안 답답한 곳은 연락 안옵니다.


이런 이유로 전 Vanguard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했고요.
만족하고 있습니다.
MF/ETF가 좋다고 Vanguard에서 할 필요는 없으니까요.

MF에서 조금 좋은 점도 있는데, 은행 account에서 Fund로 직접 넣고 빼기가 가능해서 settlement 금액을 안건드리고 거래가 가능한 점 같습니다.
덕분에 부도날 위험이 좀 줄어들죠.
그런데, 어차피 CMA가 안되는지라 아주 큰 의미는 없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MF만 Vanguard에서 하시는 것을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You Invest에서도 Vanguard MF no load/no transaction fee로 구입이 가능하긴 합니다.
 

ETF/Stock은 다른 곳 (Fidelity, Schwab)을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28 댓글

KoreanBard

2019-11-13 04:47:20

저는 뱅빠 인데요. 뱅가드 설립자 보글 아저씨도 좋아하고 뱅가드 회사 자체와 회사 구조도 좋아하지만 @라이트닝님의 의견에는 전적으로 동일합니다.

 

말씀하신대로 뱅가드는 "처음 펀드를 시작하는 사람이 꾸준히 투자하면서 오래 묵혀둘 곳" 으로 딱 좋은 곳입니다.

 

웹페이지 보기 간단하구요, 펀드 고르기 쉽게 적당하게 있구요, 웬만한 '뱅가드표' 인덱스 펀드 사 놓으면 평타 이상은 나오구요.

 

그런데 여기서 한 발짝 더 나아가려 하면 뭔가 아쉬운 곳이 뱅가드입니다. 말씀하신대로 여타 서비스 제공하는 것이 없구요. 오류나 추가 문의 사항 있어서 연락을 하면 원칙적으로만 답변이 오지요. 게다가 케케 묵은 뱅가드 웹 시스템은.. 새로 바꾼다고 해도 거의 로그인 화면만 바꾸는 수준..

 

그래도 다른 회사랑 경쟁하기 위해 지난 몇 년간 펀드 ER 낮추고, Admiral Fund Minimum 10k 에서 3k로 낮추고 등등 나름대로 노력은 하는데요.. 별로 크게 변화를 주고 있거나 그러지는 않지요.

 

 

뱅가드 보면 남 이야기 안 듣고 자기 할일 하는.. 마치 '방망이 깎는 노인' 같아 보이는데요. 우직하고 묵묵히 회사 방침 따라서 회사 운영하고 가는 것을 보니 이게 또 회사의 성공 비결이겠거니 합니다만. 살짝 아쉬운 마음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네요.

라이트닝

2019-11-13 06:22:58

MF는 여전히 만족스럽다고 생각하고요.
그냥 이전처럼 Mutual Fund 전문 회사라고 생각하고 Mutual Fund만 투자하면 별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ETF 자체는 좋아도 본격적인 brokerage 기능이 약한 것이 문제인 것이죠.
이제는 Vanguard ETF를 Vanguard에서 살 필요가 없는 세상이 되었으니까 Vanguard에서 살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런 기능들 개선 안하고 Fund에 몰빵한다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아요.
그래서, 다른 기능 좋은 brokerage에서 Vanguard fund를 사면 꿩먹고 알먹고가 되지 않겠습니까?

 

비개풀

2019-11-13 04:57:49

그래도 장기투자에서는 그래도 Expense ratio가 중요하지 않나요?

라이트닝

2019-11-13 06:28:51

제가 Vanguard fund를 떠난 것이 아니고 Vanguard brokerage를 떠난 것이거든요.
그래서, Vanguard Fund  자체에 대한 평가는 아니었습니다.
요즘 다른 곳들도 expense ratio를 많이 낮춰서 Vanguard가 독보적인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Fidelity나 Schwab이 더 낮은 것들도 있거든요. 

Vanguard ETF를 기존에는 Vanguard에서만 commission을 안 받았지만 이제는 다른 곳에서도 안받고 있으니, 꼭 Vanguard에서 투자할 필요는 없어진 것이지요.
그래서, 다른 곳 (Fidelity, Schwab, etc)에서 Vanguard ETF 투자를 하는 것을 추천드리고 싶네요.

MF라면 여전히 Vanguard에서 하셔도 좋다고 생각되지만, You Invest 같은 곳에서 하셔도 되긴 합니다.

 

비개풀

2019-11-13 06:43:27

라이트닝님 좋은 답글 감사합니다. 그럼 같은 펀드라도 expense ratio 가 브로커리지 마다 다른거 아닌가요? 일단 밴가드도 admiral로 하면 더 낮처 지잖아요. 20년 내내 회사 개인 자산 전부 뱅가드만 쓰는 사람이라 잘 몰라 그럽니다. 

라이트닝

2019-11-13 06:56:02

Mutual Fund만 하실 것이면 그냥 Vanguard 쓰셔도 될 것 같아요.
아직도 Mutual Fund platform으로는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같은 fund면 expense ratio가 어느 brokerage에서 하시나 동일하고요.
Admiral은 fund 종류가 바뀌는 것이니 minimum이 달라지고, 다른 곳에서도 admiral fund를 구입할 수 있으면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신종 trend인 ETF는 stock처럼 거래되기 때문에 execution이 꽤나 중요한데, 이 점이 Vanguard의 약점이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Vanguard ETF를 제대로 즐기려면 다른 brokerage에서 하는 것이 더 좋아졌으니 말이죠.


MF와 ETF가 비슷한 듯 하면서도 꽤 다르거든요.

Vanguard가 오히려 먼저 ETF에 commission을 없애면서 다른 fund 회사 ETF도 Vanguard brokerage에서 살 기회를 줬는데, 다른 곳들도 따라가면서 이젠 Vanguard ETF도 다른 brokerage에서 살 기회가 많아져 버렸어요.

Vanguard 기준에서는 Brokerage가 신생 부문이고, 좀 더 성숙하려면 시간이 걸리지 않겠나 생각됩니다.
특유의 회사 분위기 때문에 더 오래 걸리는 것 같기도 해요.

 

비개풀

2019-11-13 09:35:56

많은 이해를 하였습니다. 그럼 밴가드 개인 MF를 다른곳으로 옮기면 사고 팔고로 간주 되서 세금 내야하나요? 넘 기초 적인 질문이라 다른 곳에선 질문도 안 올라와 묻게 됩니다. 그리고 요즘 보너스도 주고 하던데 그런 보너스들은 체킹 열때 보너스 1099-MSC 처럼 구분 되나요? 

정말 이런 금융 쪽은 시대에 맞처 트렌드를 쫓아 갈 때가 많은거 같아요. 그냥 막연히 20년 동안 Saint Boggle 이 창립한 밴가드가 최고로만 생각 해 왔습니다.

라이트닝

2019-11-13 09:49:41

in-kind transfer를 하면 사고 파는 event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tax도 내실 일이 없습니다.

보너스는 1099-MISC로 대부분 리포트됩니다.
 

도코

2019-11-13 08:04:12

오, 좋은 포인트이십니다 (브로커리지를 떠난 것이지 펀드를 떠난 것이 아니다).

 

전 유인베스트 있는데 아직 정 못 붙이겠더라구요. 

라이트닝

2019-11-13 08:46:17

저도 그냥 파킹용으로만 쓰고 있어요.
메뉴 찾기부터 힘들어요.

거기는 MF 리스트가 엄청나서 그것만 장점입니다.

느낌아니까

2019-11-13 06:56:57

msn032.gif

저도 꽤 많은 브로커리지를 써보고 결국 정착한 곳이 Fidelity와 schwab입니다.

주식은 Fideiltiy에서 선물은 Schwab에서 거래 하게 되네요.

인터페이스가 사용하기 편하고 내가 원하는 방법/시간에 거래나 송금을 할수 있는 곳이 좋더라고요.

굳이 장기투자용 뱅가드 펀드를 구입하는데 뱅가드 브로커리지를 사용할 이유는 없으니깐요.

라이트닝

2019-11-13 07:04:38

느낌아니까 님도 저와 같은 결론을 내셨네요.

No commission의 시대는 Robinhood이 열고, You Invest와 Firstrade가 MF와 같이 바람잡았는데, Interactive brokers lite의 광풍이 불어온 다음
Schwab의 역습에 일제히 무너진 느낌이네요.

이번 no commission 전쟁의 최고 수혜자는 Schwab인 것 같습니다.
Schwab은 자체 fund가 좀 약했지만 brokerage 기능성으로 자금 끌어모으기는 성공할 것 같아요.

Fidelity도 조금 고지식해보이는 회사인데, Vanguard 덕분에 세련되어 보이는 것 같아요.

양돌이

2020-04-23 05:19:48

저도 주식거래 Fidelity 맘에 들어요. 다른 주식거래 전문 브로커리지들에 비해 떨어지는 편의기능도 없구요 (적어도 제가 쓰는 기능들에 한해서는요). 

요즘엔 앱에서 주식/ETF fractional share 거래가 가능하게 되었는데 이게 신세계네요. 

그동안 포트폴리오 금액이 작으면 리밸런싱하기 어려워서 share당 가격이 싼 ETF를 울며겨자먹기로 선택했었는데 이제 그러지 않아도 됩니다 :)

라이트닝

2020-04-23 06:09:49

좋은 곳이 더 좋아졌죠.

Vanguard나 Schwab에 비해서 아쉬운 것은 하루 정도 돈빌려서 거래하는 것이 안된다는 점이죠.
이 두곳은 자산만 충분하면 cash balance가 없어도 일단 order 넣고, 다음날 채워넣을 수 있거든요.

근데, 실시간 ACH pull로 25000불까지 당일거래가 가능해서, 크게 불편하지는 않습니다.
Vangaurd는 더 큰 금액도 되지만 hold가 길고, Schwab은 ACH pull이 하루걸리는 문제가 있습니다. 

불루문

2019-11-13 07:05:14

저만 그생각하는게 아니였군요..:)...MF도 요샌 딴곳도 expense ratio가 좋은곳이 많아서 꼭 여기만 고집할필요는 없을듯해요. 물론 전체적으론 여기가 좋긴 하죠.

마찬가지로 거래는 딴데서 하고  MF만 여기 묻혀놉니다..

라이트닝

2019-11-13 07:06:57

Transfer out fee도 없어서 MF 구입만 하고 다른 곳으로 옮겨도 상관도 없기도 하고요.
저도 아직 MF는 남아 있어요.

 

헐퀴

2019-11-13 07:42:46

저는 두분처럼 많은 브로커리지를 겪어보지 않아서 잘 모르지만, 뱅가드는 아직까지도 안드로이드 앱에서 지문 로그인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만으로도 한숨이 나오고, 아웃 오브 안중입니다. 말씀대로 MF 몇개 사놓고 묵혀놓는 용도 이외에는 답답해서 못 쓸 것 같아요.

도코

2019-11-13 07:58:18

저도 딱 이런 용도로 씁니다.

제가 쓴 글에서 3가지 브로커리지를 비교한 건, 자주 나오는 토픽이라 그냥 '알고 삽시다' 차원이지, 꼭 세군데 중 하나만 전적으로 쓰라는 건 아니었죠.ㅎ

저도 뱅가드에서는 MF및 그냥 묵히는 돈

피델리티를 메인 hub로

슈왑 역시 IRA & brokerage있는데, 그냥 남는 돈 (play money)로 투자하는 거에 쓰는 정도에요.

 

어디까지나 개인취향 존중요.

 

도코

2019-11-13 08:05:28

ㅋㅋ 초치긴요!! 

 

댓글로 다셨으면 좀 너무 길어서 당황했을텐데, 중요한 포인트들 잘 다루신 듯 합니다!!

라이트닝

2019-11-13 08:49:40

덕분에 3사 비교는 아주 유용하게 잘 봤습니다.
 

시골사진관

2020-04-23 05:05:42

묻어가는 질문요.

라이트닝님, 예전 회사 401K를 롤오버 하려고 합니다. 피델리티에 있는데, MF 거래 제한을 주네요. 쿼터에 하루만 트레이드 가능하다네요. 지금 직장은  TIAA 403로 은퇴자금이 들어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참에 미루고 미뤘던 롤오버를 하려고 하는데요. 뱅가드로갈지, 같은 피델리티 T-IRA로 갈지 망설여지네요.

이경우도 뱅가드를 비추하시나요? 저도 피델리티가 뱅가드보다 쓰기 편하긴 해요.

라이트닝

2020-04-23 06:12:21

쿼터에 하루는 조금 심한 제한인데요.

Vangaurd는 펀드 가치를 높이는데 최적화된 곳 같습니다.
그래서, Mutual Fund만 하시면 괜찮은데요.

다른 것(ETF 등등) 하시려면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시골사진관

2020-04-23 07:24:59

네, 피델리티로 가야하겠네요.

LTL

2021-01-18 13:47:27

Vanguard ETF 를 Fidelity 에서 산다면 수수료가 붙나요? 나름 찾아보니 예전에는 수수료를 내야했었는데 지금은 아닌것 같긴한데 좀 더 확실히 하고 싶어서요 .

그리고 Fidelity에서 total market ETF 를 taxable account 로 구입을 하려고 하니 ITOT 와 VTI 로 좁히게 되는 거 같은데 둘중 어느것이 나을까요? 둘다 거진 똑같은거 같지만서도 그래도 약깐은 다른 것 같아서요. 

KoreanBard

2021-01-18 15:43:26

뱅가드 뮤츄얼 펀드를 피델리티에서 사시려면 보통 $50-$75 정도의 수수료가 붙는데요.

 

뱅가드 혹은 이외 회사의 ETF 를 피델리티에서 사시면 별도의 수수료가 붙지 않습니다.

 

VTI, ITOT 둘다 비슷하게 움직여서 큰 차이가 없는데요. VTI 의 경우 CRSP 사의 토탈 마켓 인덱스를 이용 ITOT 의 경우는 S&P 사의 토탈 마켓 인덱스를 씁니다.

 

모닝 스타 페이지를 뒤져보니, Analyst 분도 별로 쓸게 없었는지 복붙 하신거 같은데요 -_-;;

 

2021-01-18 15_41_53-Window.png

 

 

2021-01-18 15_42_06-Window.png

 

 

 

LTL

2021-01-18 17:10:09

아, 자세한 답변 감사드립니다 !

라이트닝

2021-01-18 15:47:34

회사 갯수와 비율이 좀 다르긴 하겠죠.

큰 차이 없다고 생각하셔도 될 것 같네요.

LTL

2021-01-18 17:10:43

네, 약간씩 쫌 다른것 같은데 별로 차이가 없군요. 답변 감사드립니다 !

목록

Page 43 / 2989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에서 정보 찾기 (Updated on 2/21/21)

| 정보 104
ReitnorF 2020-06-24 22938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4608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2673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0921
  88385

HSA 자금은 펀드로 투자할려고 하는데 몇개만 추천해 주실수 있나요?

| 질문-기타 4
  • file
canonus 2021-01-18 910
  88384

credit inquiry 에 대한 이해/오해

| 정보-카드 21
티모 2014-01-13 8410
  88383

BMW CPO 차량구매 조언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붕붕이 2021-01-19 376
  88382

Closing Cost 가 이상해요?

| 질문 8
  • file
쿨한조이 2021-01-19 1140
  88381

체킹 어카운트 $250 입금 후 $100 보너스

| 정보-기타 18
달보드레 2020-12-05 3933
  88380

[업데이트] 아멕스 오퍼에 관한 질문: 이메일이 안 오는 경우? Dell?

| 질문-카드 16
무야호 2021-01-09 1564
  88379

쿠쿠밥솥 내솥 구하기 - 미국 북캘리

| 질문-기타 22
kiaorana 2020-12-13 3756
  88378

캘리포니아 '모더나' 접종 중단.."집단 알레르기"

| 정보-기타 10
1stwizard 2021-01-19 3242
  88377

(Update) Chase Ritz Carlton 리츠 칼튼카드 에어라인 $300크래딧 받는 방법

| 정보-카드 313
  • file
디자이너 2014-12-17 24487
  88376

Plastiq 렌트 페이 체크 저희집으로 받아서 렌트 회사에 가져다줘도 되나요?

| 질문-기타 4
지지복숭아 2021-01-19 463
  88375

출장지에서 과속으로 인한 스피딩 티켓 질문

| 질문-기타 10
불꽃남자 2021-01-18 1633
  88374

[집린이] 새집 계약했는데요.. 인스펙션은 어떤걸 해야할까요?

| 질문-기타 4
어떠카죠? 2021-01-19 822
  88373

뉴욕-하와이 왕복 항공 레비뉴 vs 마일발권 어떻게 하시겠어요?

| 질문-항공 13
오방이 2021-01-18 1246
  88372

[리퍼럴 코드 릴레이] Plastiq $200 또는 $400 FFD

| 정보-기타 501
얼라이쿵 2016-03-23 18984
  88371

아멕스 카드 스펜딩을 채우는데 paypal 로 렌트비 pay 하는 것으로 가능할까요?

| 질문-카드 10
캡틴샘 2021-01-18 933
  88370

HELOC 으로 모게지 principal 까기?

| 질문-기타 25
NYPT 2018-10-02 2355
  88369

한국행 항공권 가족 마일발권 알아보고있습니다 (동부,6월,8월) 루트 괜찮을까요?

| 질문-항공 26
futurist_JJ 2021-01-17 1464
  88368

코로나 수치는 왜 나아지지 않는걸까요

| 잡담 19
후륵 2021-01-18 3780
  88367

F-1 Visa Tax Return에 관한 정보

| 정보-기타 88
재깡이 2014-02-20 40153
  88366

베게 뭐쓰시나요 (템퍼페딕 필로우 BOGO행사 ~9/4)

| 정보-기타 73
  • file
푸른오션 2017-09-02 14068
  88365

여자 혼자 자동차 딜하기...[혼다 Accord LX] 조언 부탁드려요 ㅠㅠ!

| 질문-기타 44
  • file
골든러버 2021-01-16 3753
  88364

Certified Mail 온라인으로 보내보신분?

| 질문-기타 3
YoungForever 2021-01-18 450
  88363

[11/10] 발빠른 풀이 - Resy & 아멕스 골드/플랫이 미친 딜인 EU

| 정보-카드 92
shilph 2020-11-11 6547
  88362

의자: 에어론 쓰시다가 엠바디 쓰시는분 계신가요?

| 질문-기타 19
동생 2018-09-28 4762
  88361

▶ 제가 Vanguard brokerage를 떠난 이유

| 정보-기타 28
라이트닝 2019-11-13 6311
  88360

각 체인별 숙박권/포인트 타인숙박

| 정보-호텔 56
Globalist 2020-01-08 8359
  88359

(EXP 2/10/21, 사인업 인상 타겟오퍼) 아멕스 델타 (개인&비즈) 골드 7만 / 플랫 8만+$200 SC / 리저브 8만+10k MQMs

| 정보-카드 184
  • file
24시간 2018-11-12 12536
  88358

Sprint Customers Can Now Join T-Mobile Tuesday Deals

| 정보 4
24시간 2020-06-17 760
  88357

[첫글] 와인을 싸게 사봅시다.

| 정보-기타 53
KE023 2020-09-11 2856
  88356

PPP 질문 드려도 될까요: 신청 가능할까요?

| 질문-기타 4
파벳 2021-01-17 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