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블 출사展 - 50] 캠핑 2020 - Kalaloch campground, Olympic National Park

맥주는블루문, 2020-08-27 13:25:15

조회 수
1764
추천 수
0

1.

약 2주 전에 다녀온 캠핑 후기입니다. Olympic peninsula 서쪽 끝자락에 위치한 Kalaloch campground를 다녀왔습니다. 태평양을 바라볼 수 있는 바다 바로 옆에 위치한 캠핑장인데요, 저희가 간 날은 날씨는 좋았는데 바람이 세차게 불어서 정말 추웠습니다. 가는 김에 가장 오래되고 가장 큰 온대우림 중 하나라는 Hoh rainforest도 들렀다 왔습니다. 총 5시간이 넘는 긴 여정이었는데요, Hoh rainforest는 이번에 안 들리는 게 좋을 뻔했다는 게 결론입니다. 캠핑도 해야 해서 제대로 하이킹을 하지도 못하고 빨리 캠핑장으로 돌아가야 했습니다. Hoh에는 총 3개의 트레일이 있는데 그중 제일 짧은 '산책로'만 돌고 왔는데 침엽수 많은 시애틀 동네 산책로하고 별로 다를게 없었거든요. ㅎㅎ 혹시 가시는 분들은 꼭 시간 길게 잡으시고 가장 긴 트레일을 한 바퀴 돌고 오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map.jpg

 

2.

Kalaloch campground는 각각의 사이트가 많이 오픈되어있는 형태이지만 바닷가 쪽 자리를 잡으실 수 있다면 가볼 만 한 캠핑장입니다. 근데 바다 쪽 사이트를 잡으려면 2021년도 예약 오픈하면 바로 잡지 않는 이상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 캠핑장은 좀 늦게 예약을 해서 그나마 남아있던 자리 중에 저희는 D11 자리에 있었는데요, 나쁘진 않았지만, 이쪽 라인에서는 가능하면 빨간 동그라미 안쪽 사이트로 잡으시면 뷰가 괜찮아 보입니다. A-C 쪽의 사이트는 못 봐서 어디가 괜찮을지 잘 모르겠네요.

 

Olympic_National_Park_Kalaloch_Campground_Map_2-22-15-1311x1912.jpg

 

3.

저는 사전 정보가 거의 없이 간 데다 캠핑장에 좀 늦게 도착해서 해변을 둘러보지 못해서 못 보고 온 게 하나 있습니다. Hanging tree cave 라는 곳인데 (https://2traveldads.com/camping-kalaloch-olympic-national-park/) 혹시 가실 분들은 꼭 들러보고 오세요!

 

4.

정말 오랜만에 맨눈으로 은하수를 보고 왔습니다. 물론 장노출로 찍은 사진보다는 덜 선명하지만 이렇게 맨눈으로 은하수를 본 건 정말 오랜만이라 좋았습니다.

 

5.

여기에서 조금만 위로 올라가면 Ruby Beach라는 곳이 있습니다. 여기 산책하기 정말 좋은 해변입니다. 예전에 루비 비치에 다녀온 글을 참고로 링크합니다. (https://www.milemoa.com/bbs/board/6925366)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06.jpg

 

07.jpg

 

08.jpg

 

09.jpg

 

10.jpg

 

11.jpg

 

12.jpg

 


 

사용중인 캠핑 장비:

REI Co-op Kingdom 6 | https://bit.ly/30lE0pV 

Helinox Cot MAX CONVERTIBLE | https://bit.ly/3floOgK 

REI Co-op Camp X Chair | https://bit.ly/2EAFxQe 

GCI Outdoor Compact Camp Table 20 | https://bit.ly/3i0xASQ 

Snow Peak Cutting Board Set | https://bit.ly/318o9dr 

REI Co-op Magma 15 Sleeping Bag | https://bit.ly/3hWnPoT 

YETI Tundra 35 Cooler | https://bit.ly/3gn3n01 

REI Kingdom low table | https://bit.ly/3gpMMJ4 

REI Camp Tarp 16 | https://bit.ly/31a5VIz 

Snow Peak Stacking Shelf Container 25 | https://bit.ly/33inatD 

 

 

:: 지난 캠핑트립

 

2020/08/14 - 캠핑 2020 - Lake Crescent, Olympic National Park - 올해 가장 만족스러웠던 캠핑

2020/08/02 - 캠핑 2020 - 캠핑 2020 - Rainbow falls state park / 제가 쓰는 캠핑 장비

2020/07/17 - 캠핑 2020 - Wildwood Farm, Olympic National Forest / 캠핑계의 Airbnb - Hipcamp

2020/07/03 - 캠핑 2020 - 올해의 첫 캠핑 / Deception Pass State Park

2019/09/06 - 캠핑트립 2019 - Lake Crescent

2019/07/18 - 캠핑트립 2019 - Lake Wenatchee

2019/06/27 - 캠핑트립 2019 - Moran State Park

2019/06/13 - 2019년 첫 캠핑 - Deception Pass

2018/08/07 - 캠핑트립 2018 - Diablo Lake

2018/07/18 - 캠핑트립 2018 - Mt. Adams를 비추는 Takhlakh Lake

2018/06/05 - 캠핑트립 2018 - Deception pass state park

2017/08/17 - 주말여행 - Lake Crescent (Olympic National Park)

2017/07/21 - 캠핑에 꽂혀있습니다.

 

43 댓글

바이올렛

2020-08-27 13:27:35

해변과 은하수를 보니 가슴이 확 트이는거 같네요! 

맥주는블루문

2020-08-27 16:21:12

전 이번에 맨눈으로 은하수를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ㅎㅎ 

ShiShi

2020-08-27 13:36:17

좋은데 다녀오셨네요. 늘 저의 wishlist에 있는 캠핑장인데 계속 예약시기를 놓치네요. 근데 사진이 요번에는 좀 다른거 같은데 다른 카메라를 사용하신건가요? 그리고 지금 fire ban때문에 대부분에 지역에서 모닥불을 필 수가 없는데 거기도 그랬나요?

맥주는블루문

2020-08-27 16:25:53

저희도 내년도에 갈 인기 많은 사이트들은 알람 맞춰놓고 예약하려고 벼르고 있습니다. 이번 사진은 몇 장 빼놓고 다 아이폰으로 찍었습니다. 그래서 좀 다르게 느끼시는 것 같습니다. 관심갖고 봐주셔서 감사해요! ㅎㅎ 근데 지금 워싱턴주에 fire ban이 있나요?? 지금 거의 2주 간격으로 캠핑 가고 있는데 저는 아직까지 fire ban이 있는 캠핑장은 없었습니다. 

ShiShi

2020-08-27 18:05:44

지금 wa statewide burn ban order입니다. https://www.king5.com/article/news/local/wildfire/burn-ban-washington-state-dnr-land/281-52c49835-34f1-4ab7-be37-3c7c5194d09d

NP은 다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맥주는블루문

2020-08-27 22:05:46

아, 그렇군요. 전혀 모르고 있었네요 ;; 말씀하신대로 NP는 다른가봅니다. 지난 주말에 다녀왔던 캠핑장까지 아직 fire ban 되어있는 캠핑장은 없었거든요.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커클랜드

2020-08-27 23:53:07

주립 공원 캠핑장은 예외인가보네요. 

 

Campfires are still allowed under the order, as long as they are contained to fire pits in state forest campgrounds.

cypher

2020-08-28 12:10:20

저는 지난주에 Lake Kachess로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Okanogan-Wenatchee National Forest의 일부죠. 항상 state park만 다녔던지라 burn ban 어째야하나 긴가민가했었는데, Park Ranger가 burn ban 있으니 fire pit 밖에서는 절대 불 피우지 말고, 불 다 피웠으면 물부어서 확실히 끄고 자러 들어가라고 안내해 주더군요. 

커클랜드

2020-08-28 21:20:41

저는 지난주에 Twanoh State Park에서 Park Ranger가 옆에서 10시부터 음악 끄고 조용해야해 말해주러 오면서 아무말 안한게, Firepit 안에서만 불 피웠어서 그랬나보네요. 

 

캠핑에서 제일 좋아하는게 불멍때리면서 하늘 별보는건데 (술마시면서..) 불멍 못 때리면 재미가 반감되요 ㅠㅠ

캠핑

2020-08-29 17:49:33

정말 무슨 말 인지 백배 공감 됩니다... 불 피우면서 멍때리기.. 캠핑 하면서 제일 좋아하는 액티비티 중에 하나 입니다 ㅋ 아이유 짱! 

EY

2020-08-27 13:40:46

은하수는 고사하고 쏟아지는 별들이라도 보고자 밤에 비행기서 창문을 열어본 적이 많은데 왜 안보이는건지.. 부럽슴돠 맥블님~

맥주는블루문

2020-08-27 16:27:02

아.. EY님은 지금도 하늘 위에 계실것만 같은 느낌. 대신 많이 담아 오겠습니다.. ;; 

겸손과검소

2020-08-27 14:10:04

블루문님 Night Sky Photography에 빠지신거 같네요 어쩜좋아~ 더 올려주세요 ㅎㅎ

맥주는블루문

2020-08-27 16:27:44

ㅎㅎ 요즘 캠핑 가서 좀 늦게까지 깨어있다보니 사진을 좀 건져옵니다. 물론 날씨도 많이 따라줬구요. 앞으로도 많이 담아 오겠습니다! :)

macgom

2020-08-27 14:26:42

맥블님 사진 보면서 시애틀로 이사갈까 하는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제가 거주하는 중부쪽은 마땅히 캠핑 갈곳이 없는거 같아요  (산/바다가 없어서인지) ㅜㅜ 

맥주는블루문

2020-08-27 16:29:15

정말 자연 환경 하나는 끝내주는 동네입니다. 코로나 시국이 끝나면 여행 오셔서 캠핑도 한번 다녀오시길 권해드립니다. 장비는 다 렌트를 해줍니다. :) 

요리대장

2020-08-27 14:27:21

밤하늘의 별들과 프렌치 토스트에 뿌린 시나몬 파우더가 묘하게 연결되네요.

지도로만 캠핑장을 보아도 참 좋을것 같아요. 요즘 부쩍 서부에서 한번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맥주는블루문

2020-08-27 16:30:36

대장님 오늘 무척 시적이십니다. ㅎㅎ 요즘 같은 때에는 서부가 그나마 살기에 좀 더 좋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레 주장해 봅니다..

오하이오

2020-08-27 16:32:57

말라버린 강과 계곡에 듬성듬성 고인 물을 보고도 신났던 우리 모습이 처량해지리 만큼 시원한 바닷가에서 캠핑을 하셨네요. 바다를 보며 캠핑하는 것이 어떤 느낌일지 전혀 상상이 되지 않습니다. 그러고 보니 "캠핑=숲(혹은 산)"이란 등식을 갖고 산 듯합니다. 여기에 약간의 물 풍경은 호수나 계곡 정도가 고작이었는데요. 덕분에 생각이 좀 넓어졌습니다. 여전히 서해 일몰과 별들은 부럽기 한이 없고요. 오늘도 잘 봤습니다.

맥주는블루문

2020-08-27 22:09:33

바다 근처에서 캠핑을 하니 바람이 좀 많이 불고 춥다는 단점이 좀 있긴 합니다. 그래도 말씀하신대로 확트인 풍경이 주는 즐거움이 꽤 큽니다. 저는 요즘은 한국에서 자주 볼 수 있었던 계곡이 무척 그립습니다. :)

memories

2020-08-27 16:43:59

오레곤에도 은하수가 잘 보이는곳이 많나봅니다. 맥블님 덕분에 항상 너무 멋진 자연과 밤하늘 (더불어 캠핑 뽐뿌도..) 잘 감상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맥주는블루문

2020-08-27 22:58:41

오레곤도 캠핑 한번 하러 가야하는데 다음주에 기회가 올 것 같습니다. :) 언제나 감사합니다! 

memories

2020-08-28 10:13:28

컥 포틀랜드였군요... 갑자기 오레곤이 왜 튀어나왔는지 저도 궁금합니다. ㅎㅎㅎ 제 착각 덕분에(?) 오레곤 캠핑 계획도 알게 되었네요. ^^;

맥주는블루문

2020-08-28 16:16:58

이게 다 @shilph 님 때문...

shilph

2020-08-28 17:32:50

xD7r14cBw67ys-LkPhc0P_Ahxw4.jpg

스시러버

2020-08-27 16:48:13

어이쿠야... 여기도 엄청 좋네요...

맥주는블루문

2020-08-27 22:59:00

좋은 곳이 참 많아요!

TheBostonian

2020-08-27 21:52:14

와 일몰 사진 넘 멋집니다!

그리고 원래 은하수가 맨눈으로도 볼 수 있는 거였나요? ㅠ 전 살면서 한번도 본적이..ㅠㅠ

 

그나저나, 맥블님 출사전이 벌써 50회를 맞았네요!!

이쯤에서 한번 되짚어 봐야할, 1회 때에 제시하셨던 "공약"!!

Screen Shot 2020-08-27 at 8.13.24 PM.png

 

 

1년 반여만에 벌써 half-way까지 오시느라 수고 많으셨고, 축하드립니다!!

덩달아 이제 한층 가까워진 맥주 파티에 초대(?)된 저희도 미리 자축하겠습니다(?!!) ㅎㅎㅎ

 

 

맥주는블루문

2020-08-27 23:00:25

ㅎㅎㅎㅎ 보스토니안님.. reminder 감사드립니다. 이제 50인데 100이 과연 올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왜 저런 얘기를 써놨을까요.. ㅎㅎ 

응원의 말씀 감사드립니다!! :)

memories

2020-08-28 10:15:06

그럼 2022년 연말즈음에 기대하면 되는걸까요? ㅎㅎ 저는 가진 못하지만 후기가 벌써 기대되네요. ^o^

TheBostonian

2020-08-29 07:14:34

ㅎㅎ 그때까진 정말 COVID가 끝나서 여행 같은 거 생각이라도 할 수 있었음 좋겠네요!

맥주는블루문

2020-08-29 10:43:55

설마.. 그땐 끝나있겠죠...? ㅜㅠ

칼회장

2020-08-28 00:01:59

벌써 50회라니 축하드립니다 ㅎㅎ 바다에서 은하수라니...  으스스하면서도 황홀하네요 ㅎ

맥주는블루문

2020-08-28 16:17:34

감사합니다 칼회장님. 어찌어찌 올리다보니 50회가 오긴 왔네요. ㅎㅎ 

동방불빠이

2020-08-28 03:46:43

누누이 말씀드리지만 이분 언젠가 대박납니다. 모두들 미리미리 친해 놓으세요 ㅎㅎ 그리고 저도 맥주 파티에 갑니다 ㅎㅎㅎ 저 캠프사이트는 작년 여름 루비비치 가는 길에 화장실도 쓸 겸 잠시 들렸었는데 캠프사이트가 엄청 크고 사람들이 많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지도를 보니 역시 규모가 있는 곳이네요. 아침 저녁으로 시원한 공기가 불어 여름이 점점 지나가는 느낌라 벌써 아쉽습니다. 맥블님도 얼마 남지 않은 여름 잘 즐기세요. 

맥주는블루문

2020-08-28 16:20:42

동방님 정말 과찬이십니다. ;; 가끔 취미 생활을 좀 딥하게 하긴 하지만 여전히 아마추어일 뿐입니다. 그래도 언제나 이렇게 과분한 칭찬을 해주시니 항상 감사드립니다. 정말 요즘은 아침 저녁으로 이제 좀 춥기도 하네요. 여름이 언제 왔었나 싶습니다. 동방님도 남은 여름 건강 조심하시면서 잘 즐기시길 바랍니다! :) 

낭만야옹이

2020-08-28 09:11:09

오늘도 좋은 후기 감사합니다!!! 사진은 오늘도 멋집니다!!

맥주는블루문

2020-08-28 16:20:55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Eminem

2020-08-28 13:32:26

아무것도 없는 텍사스에 비하면....이래서 다들 서부 서부 하나봅니다. 좋은 후기 감사합니다 :)

맥주는블루문

2020-08-28 16:21:22

서부가 저한테는 잘 맞는 것 같습니다. :) 감사합니다! 

뷰티플라이프

2020-08-29 11:14:15

사진을 정말 감각있게 잘 찍으시는거 같아요.

덕분에 편리한 호텔생활만 하고 캠핑에 전혀 관심없었던 저의 눈을 뜨게 해주셨어요.^^

눈팅회원였어서 블루문님 올려주시는 글과 사진에 혼자만 감탄하다가 이렇게 신입되고 글로 남겨보니 감개무량이네요~

아참! 제가 캠핑용품을 하나씩 마련하려고 하는데 질문 드려도 될까요?

혹시 cot는 rei에서 나온 가장 저가형 사면 잠자리가 많이 불편할까요?

4개를 사고 싶은데 블루문님이 알려주신 cot로 4개는 비용부담이 커서요.

다른 용품도 계속 사야 하는지라..^^;;

그리고 rei kingdom 6 tent에 cot를 4개 넣을수 있을까요?

텐트 내부 공간이 가능할런지요~

Cot 4개 들어가서 텐트가 꽉 차더라도 텐트안은 주로 잠을 자는 용도일거 같아서 cot가 나아보여서요.

바닥에 패드를 깔고 슬리핑백 이용 하는 스타일 보다, cot위에 슬리핑백 이용하는게 바닥 한기를 막아주는데 나을거 같은데 제 생각이 맞나요?

캠핑 한번도 안가봐서 용품을 어떤 식으로 사야 할지 아직 감이 안오네요 ^^

조언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아 그리고 초면에 질문이 길어 실례가 됐다면 미리 사과인사 드릴게요!!

맥주는블루문

2020-08-29 13:02:24

안녕하세요 뷰티플라이프님. 우선 가입 축하드립니다! :)

일단 Cot을 사용하는 이유가 말씀하신대로 한기를 좀 더 막아줄 것 같아서이긴 한데, 지금까지 배운건 Cot을 쓰더라도 Cot에 insulation 기능이 없으면 한기 차단이 확실하게 되지는 않는다는 점입니다. 저희가 Helinox로 바꾸기 전에 사용하던 Cot은 REI kingdom cot 3 였는데, 부피가 좀 크긴 하지만 이녀석은 확실히 한기 차단이 잘 되었는데, Helinox는 REI Kingdom cot 3에 비해 한기 차단이 잘 안 됩니다. 물론 바닥에 바로 붙어있진 않으니 일반 패드보다는 낫지 않을까 싶어요. 어쨌든 Cot을 쓰실때 Cot 위에 얇은 패드나 아니면 담요 같은 걸 추가로 깔고 주무시면 훨씬 좋습니다. 참고하시길 바라구요. Kingdom 6 텐트를 사용하신다면 말씀하신 REI folding cot 4개는 제품 크기상으로 계산을 해보면 다 들어갈 것 같습니다. 근데 정말 아무런 여유공간이 없을 것 같습니다. 4인 가족이시면 에어매트리스를 사용하시는게 더 낫지 않을까 생각이 되네요. :) 아무쪼록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뷰티플라이프

2020-08-29 17:43:48

블루문님 가입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친절하게 알려주신 cot사용시 주의사항과 에어매트리스 조언도 좀더 고려해보고 잘 결정해보겠습니다.

역시 여쭤보길 잘했어요~

주신 조언으로 생각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

눈으로만 보던 마모를 글로 이렇게 함께 해보니 정말 즐겁고 행복합니다.

블루문님 여러가지 말씀 감사했고, 즐거운 주말 되세요!

목록

Page 343 / 3143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8907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10/2/21)

| 필독 141
ReitnorF 2020-06-24 45423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2864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4365
  84015

공지: 단톡방에서 마일모아 사칭하는 것 주의하세요

| 잡담 74
마일모아 2020-04-01 5798
  84014

트레일러, 그리고 이사

| 정보-기타 36
블랙핑크 2020-08-29 1844
  84013

Refinance 진행중 - 30년 3% 노 클로징 코스트

| 정보-기타 1
  • file
은퇴덕후EunDuk 2020-08-30 822
  84012

401k (CARE ACT) 사용하여 출금하기

| 정보-은퇴 28
Stacker 2020-08-06 3512
  84011

공지: 회원 가입 일시 중지 + 상호존중 + 게시판 기능 (특히 댓글 검색) 업글 완료

| 필독 51
  • file
마일모아 2014-04-18 8783
  84010

어떤 자동차 딜러와의 감정노동

| 잡담 72
shine 2019-02-14 6157
  84009

나뭇잎이 이상해요

| 질문 7
  • file
설탕가득도너츠 2020-08-21 2310
  84008

은준위 기초: 저축의 우선순위와 비상금 확보

| 정보-은퇴 101
  • file
도코 2020-04-08 13238
  84007

(리마인더) 본보이 브릴리언트 크레딧

| 정보-카드
꿈돌이88 2020-08-30 455
  84006

시끄러운 이웃 어떻게 방법이 없을까요?

| 질문-기타 10
  • file
doomoo 2020-08-29 2051
  84005

[레딧 펌] 카드를 계속 쓰려면 이건 하지 마세요.

| 정보-카드 25
프로애남이 2020-08-29 4661
  84004

(업데이트: KE로 출국) LA 공항에서 인천 출국을 못하고 있어요: AA 항공

| 질문-항공 38
꽃순이 2020-08-24 6939
  84003

한국 (아직까진) 무사 도착했습니다. (feat. 강아지비행)

| 후기 26
  • file
이심전심 2020-08-28 2510
  84002

알래스카 날씨에 대해 좀 여쭤보고 싶습니다.

| 질문-여행 16
고시생3 2020-08-29 1644
  84001

영주권자 한국 자가격리 (에어비앤비) 후기

| 정보-기타 23
어퓨굿맨 2020-08-17 3509
  84000

XC90 Volvo 리스 봐주시면 안될까요?

| 질문-기타 103
  • file
셔니보이 2018-05-28 8711
  83999

아멕스 팝업 이후 골드카드가 안보입니다

| 질문-카드 4
민아사랑 2020-08-29 622
  83998

Government Stimulus Check 입금 (4/10)

| 정보-기타 397
us모아 2020-04-10 38578
  83997

트래블 잡 오퍼를 수락했습니다. 선택의 홍수가 밀려옵니다,

| 잡담 8
김철슈철슈 2020-08-29 2549
  83996

2019년 가입인사는 이 글에 댓글로 올려주세요

| 자기소개 1182
마일모아 2019-02-01 5762
  83995

[업뎃]렌트 screening에서 ssn verification 문제

| 질문-기타 6
바닐라맛초 2020-08-13 763
  83994

재융자 후기

| 후기 4
시크릿가든 2020-08-27 1317
  83993

마일모아 Fantasy Football - 추가모집

| 잡담 23
체리 2020-08-24 1636
  83992

뉴저지 주치의 관련 질문있습니다

| 질문-기타 1
wowgreat 2020-08-29 437
  83991

아멕스 그린카드 1년이 안되어 해지하기

| 질문-카드 19
lemilemoamoa 2020-08-29 1317
  83990

제가 스마트폰에 이메일이나 카톡 올때 소리로 사용하는 알림 음원입니다

| 후기 7
  • file
EY 2020-08-29 864
  83989

▶ [맥블 출사展 - 50] 캠핑 2020 - Kalaloch campground, Olympic National Park

| 여행기 43
  • file
맥주는블루문 2020-08-27 1764
  83988

뉴저지 지역 한국행 배송대행 업체 추천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22
BigApple 2020-05-28 1791
  83987

이 정도 pay stub 이면 인컴이 어느정도 인가요?

| 질문-기타 16
  • file
Sjc 2020-02-13 5031
  83986

Citi 만료되는 Thankyou point 처리 제한사항

| 후기-카드 23
2차전 2020-02-18 1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