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러운 이웃 어떻게 방법이 없을까요?

doomoo, 2020-08-29 22:24:43

조회 수
2149
추천 수
0

사진에 보시다시피 저희 집은 커디섹에 위치해 있구요, 모여있는 집들 중에서 1번 집이 구조상 야드가 뒤로 돌아져 있습니다.

문제는 이집이 파티를 아주 자주 합니다. 거의 매주 하는데요 그것도 음악을 아주 시끄럽게 틀어놓고 합니다.

산책하며 지나가다보니 아주 젊은 사람은 아니고 40 정도 되보이는 아시안계 사람 같은데 아무튼 파티 소음에 주변집들에 피해를 줍니다.

3번 집은 백인들이 사는데 어린 애들이 일찍 자는데 소음 때문에 힘들다고 하고 2번 집은 최근에 이사온 인도인인데 어제 처음 절 봤는데 저한테 묻더군요.

저 사람들 저렇게 시끄럽냐고.... 전 주인이 이사가기 일주일 전에 얘기해줬다고 합니다 (제 추측으로는 전 주인이 이사나간 이유가 소음도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일단 제가 궁금한 건 두가지 인데요... 무엇보다도 프라이버시를 중요시하는 미국 사람들이 저렇게 일상생활에 방해가 될 정도의 소음을 내는 것도 그렇고 그걸 당하면서 어찌 하지도 못하는 게 의아하구요. 이럴 경우에 어디에 리포트를 한다거나 마땅히 해결을 할 방법이 없을까요.

 

 

Untitled.jpg

 

10 댓글

리스트

2020-08-29 23:11:07

로컬 경찰에 신고하시면 됩니다. 

특히 저녁10시가 넘어서도 시끄럽다면 정당한 사유입니다

이웃들이 양반인거같은데 예전이웃들은 조금시끄러워도 알아서 경찰에 전화하더라고요. 싱글홈이라도 hoa 가 있다면 녹음해서 이메일 보내시면 되고요. 잘 해결되셨으면 좋겠어요. 

doomoo

2020-08-29 23:15:18

답변 감사드립니다. 밤 늦게까지 그러지는 않습니다. 대충 낮 1시부터 3~4시간을 팝음악 같은걸 틀어놓고 풀 파티를 하는것 같습니다. 8시 정도를 넘기진 않은것 같은데 그 시간에도 자는 애들은 있으니까요. 포인트는 시간이 아니라 그 음악 소리 자체가 너무 크다는 겁니다.

짠팍

2020-08-30 00:49:53

좀 힘드실텐데, 굳이 비교를 하자면 (이런집도 있으니, 좀 맘이 나아 지셨으면 해서요)

저희는 옆집에 새벽 2~3시까지 노래방기계 가지고 불러댑니다.  대화요?  안통해여.  옆집애가 약간 아픈(?) 애라서, 자기 부모에게 ㅆ욕하는 집입니다.  경찰이요?  그집에 수없이 다녀갔지요.  그냥 코로나 빨리 풀려서, 학교나 ㅊ ㅕ 가셨으면 소원이 없겠습니다.

 

저희는 낮에 풀파티만 해서 시끄러운거라면 소원이 없겠습니다 ㅠㅜ

포트드소토

2020-08-30 02:07:00

낮1시에서 저녁8시까지 파티는 전혀 문제가 없어 보이구요.. 문제는 음악소리 자체가 너무 크다고 하셨으니 그냥 경찰을 부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결국은 소음이 로컬 법 규정에 맞지 않는다면 경찰이 제재를 하겠죠.

 

아래 LA times 기사가 있네요.

 

What to Do When Neighbors Are Too Loud

https://www.latimes.com/archives/la-xpm-1991-09-15-re-3189-story.html

인어

2020-08-29 23:53:37

안녕하세요 저도 이웃 소음때문에 많이 찾아봤어요.

제가 사는 캘리포니아 카운티는 법으로 시간대마다 몇분이상 몇데시벨이상 소음이 불법으로 되어있어요. 

경찰 불러서 경고하는걸로 해결이 안되면

카운티법 찾아보시고 데시벨따서 고소할 수 있지않을까요? 저는 경찰소환으로 끝났고 법쪽으론 잘 몰라서..

Octo

2020-08-30 00:52:04

살고 계신 시나 카운티에 조례나 bylaw에 nuisance 항목으로 구체적으로 명시되어 있을 겁니다. 그런데 소음의 세기를 정확히 측정하려면 인증 받은 센서를 써야한다거나 이런 것으로 까다로울 수는 있습니다. 요즘은 스마트폰 앱도 있으니 일단 그것으로 측정해 보시는 것을 추천드리고, 로컬 세리프 오피스에 신고하고 하시는 게 제일 쉬울 것 같습니다.

피들스틱

2020-08-30 03:17:43

저도 윗집과 장난아닌데요;;;  윗집 개오줌도 저희집 파티오로 떨어지고 밤엔 소리지르고 노래틀고 담배와 떨냄새도 저희집까지 들어와요. 저희뿐만 아니라 건너집 옆집 등등에서 컴플레인 많이 했는데요. 아파트에 많이 이야기도 하고 오피스에서 사람도 다녀가고 했는데요. 결국 안되더군요. 결국 앞집 백인들이 이사가더라구요. 그래서 저희도 이사가려고 생각중입니다. 전 주변 이웃들이 이사나가는걸 보고는 위에 알려주시는 방법들이 통하지 않는 놈들도 있다는걸 알고 포기했습니다. 아무쪼록 잘 해결되시길 바랍니다ㅠㅠ

에타

2020-08-30 04:43:38

경찰에 전화하면 된다고 쓰려다가 낮시간에 시끄럽게 한다니 딱히 방법이 안보이네요.. 그 쪽 집도 파티하고 음악을 틀어놓을 자유는 있으니까요... 음악소리를 따로 측정하셔서 너무 크다고 신고할수는 있겠네요.

지지복숭아

2020-08-30 05:55:03

이런건 같은 부류의 백인 아주머니나 겁나게 무섭게생긴 아저씨(옛날 갱단 활동하신거같은..ㅎㅎ)가 열받아서 해결해주시거나 아니면 이웃게 형사나 루테넌 정도 살지않으면 정말 해결되지않더라구요. 학생시절엔 너무 스트레스받았었는데 울면서 집주인 중국아저씨한테 말하니까 시끄러웠던 이웃 한국인 유학생들한테 대놓고 더 큰소리로 소리지르면서 ㅋㅋ 옆에있던 쓰레받기 부수고나니까 조용해졌어요. 저런 음악소리 크게내는 부류들은 저게 스트레스라고 생각자체를 아예안하고, 내맘이지라고만 생각해서 눈눈이이 마인드의 사람이 대처해주지않으면 글쓴이님만 스트레스 받으실거같아요. ㅠㅠ

doomoo

2020-08-30 08:45:51

여러분들 댓글 감사드립니다. 대략적인 결론은 별 방법이 없다는 거네요. 제가 예상했던 바였습니다.

사실 5년전쯤 전에는 바로 옆집에 흑인 엘리트 부부들이 살았었는데요 (제가 인종들을 언급하는 이유는 인종차별이라기보다 그 사람들을 그냥 서술한 거라고 이해해주셨으면 합니다) 남편은 군 닥터였고 와이프는 디자인 업계에서 일하는 정말 엘리트들이었는데요. 셰퍼드 두 마리를 거라지 안을 비워놓고 키웠는데 이놈들이 사람이 근처에만 가도 짖고 심지어는 가족들이 여행을 나가거나 하면 새벽 두세시에도 짖어댔습니다. 저희가 몇번 얘기를 해도 안되더군요. 정말 별 방법을 다 생각했었습니다. 초음파로 컨트롤하기, 심지어는 소세지에 수면제를 넣어서 던저줄까... 등등... 그걸로 신고했다가는 뻔히 우리집인줄 알텐데 말이죠. 그 집이 이사나가는 날이 되서야 해방됐습니다.

사생활을 중요시하는 나라인데도 희한하게 이런게 안되더군요.

목록

Page 380 / 3178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12848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11/1/21)

| 정보 144
ReitnorF 2020-06-24 50546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5318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7976
  83944

트레일러, 그리고 이사

| 정보-기타 36
블랙핑크 2020-08-28 1860
  83943

Refinance 진행중 - 30년 3% 노 클로징 코스트

| 정보-기타 1
  • file
은퇴덕후EunDuk 2020-08-30 829
  83942

401k (CARE ACT) 사용하여 출금하기

| 정보-은퇴 28
Stacker 2020-08-06 3526
  83941

공지: 회원 가입 일시 중지 + 상호존중 + 게시판 기능 (특히 댓글 검색) 업글 완료

| 필독 51
  • file
마일모아 2014-04-18 8785
  83940

어떤 자동차 딜러와의 감정노동

| 잡담 72
shine 2019-02-14 6202
  83939

나뭇잎이 이상해요

| 질문 7
  • file
설탕가득도너츠 2020-08-21 2312
  83938

은준위 기초: 저축의 우선순위와 비상금 확보

| 정보-은퇴 101
  • file
도코 2020-04-08 13764
  83937

(리마인더) 본보이 브릴리언트 크레딧

| 정보-카드
꿈돌이88 2020-08-30 467
  83936

▶ 시끄러운 이웃 어떻게 방법이 없을까요?

| 질문-기타 10
  • file
doomoo 2020-08-29 2149
  83935

[레딧 펌] 카드를 계속 쓰려면 이건 하지 마세요.

| 정보-카드 25
프로애남이 2020-08-29 4734
  83934

(업데이트: KE로 출국) LA 공항에서 인천 출국을 못하고 있어요: AA 항공

| 질문-항공 38
꽃순이 2020-08-24 6942
  83933

한국 (아직까진) 무사 도착했습니다. (feat. 강아지비행)

| 후기 26
  • file
이심전심 2020-08-28 2547
  83932

알래스카 날씨에 대해 좀 여쭤보고 싶습니다.

| 질문-여행 16
고시생3 2020-08-29 1682
  83931

영주권자 한국 자가격리 (에어비앤비) 후기

| 정보-기타 23
어퓨굿맨 2020-08-17 3536
  83930

XC90 Volvo 리스 봐주시면 안될까요?

| 질문-기타 103
  • file
셔니보이 2018-05-28 8720
  83929

아멕스 팝업 이후 골드카드가 안보입니다

| 질문-카드 4
민아사랑 2020-08-29 623
  83928

Government Stimulus Check 입금 (4/10)

| 정보-기타 397
us모아 2020-04-10 38609
  83927

트래블 잡 오퍼를 수락했습니다. 선택의 홍수가 밀려옵니다,

| 잡담 8
김철슈철슈 2020-08-29 2565
  83926

2019년 가입인사는 이 글에 댓글로 올려주세요

| 자기소개 1182
마일모아 2019-02-01 5777
  83925

[업뎃]렌트 screening에서 ssn verification 문제

| 질문-기타 6
바닐라맛초 2020-08-13 765
  83924

재융자 후기

| 후기 4
시크릿가든 2020-08-27 1320
  83923

마일모아 Fantasy Football - 추가모집

| 잡담 23
체리 2020-08-24 1639
  83922

뉴저지 주치의 관련 질문있습니다

| 질문-기타 1
wowgreat 2020-08-29 443
  83921

아멕스 그린카드 1년이 안되어 해지하기

| 질문-카드 19
lemilemoamoa 2020-08-29 1352
  83920

제가 스마트폰에 이메일이나 카톡 올때 소리로 사용하는 알림 음원입니다

| 후기 7
  • file
EY 2020-08-29 865
  83919

[맥블 출사展 - 50] 캠핑 2020 - Kalaloch campground, Olympic National Park

| 여행기 43
  • file
맥주는블루문 2020-08-27 1769
  83918

뉴저지 지역 한국행 배송대행 업체 추천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22
BigApple 2020-05-28 1869
  83917

이 정도 pay stub 이면 인컴이 어느정도 인가요?

| 질문-기타 16
  • file
Sjc 2020-02-13 5056
  83916

Citi 만료되는 Thankyou point 처리 제한사항

| 후기-카드 23
2차전 2020-02-18 1322
  83915

전기가 나갔을 때 GFIC 리셋해 보세요.

| 정보-기타 6
미인다복 2020-08-22 1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