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코타 패닝(Dakota Fanning) 영화

오하이오, 2020-11-27 02:50:44

조회 수
2217
추천 수
0

11월 맞아 본 첫 영화 한편이 계기가 되어

줄지어 4편을 보게된 사연, 그리고 그 영화 추천 글입니다.

1127movie_01.jpg

첫 영화는 '스탠바이, 웬디(Please Stand By, 2017)'였습니다.

영화평이 좋아서 마음에 담아두고 있었습니다.

관람등급 PG-13이면 아이들이 같이 봐도 되겠다 싶어 불러 모았고요

아이들이 지루해하지 않을까 했던 걱정과 달리 흥미롭게 봤습니다.

그후 며칠 뒤 보게된 '시크릿 라이프 오브 비(The Secret Life of Bees, 2008)',

의도하진 않았지만 두 영화의 주연 배우가 같았고 아이들은 몰랐습니다.

세대를 달리했던 나이차 때문이었겠죠.

내친김에 제가 다코타 패닝(Dakota Fanning)을 기억하게 된 첫 영화,

'아이 엠 샘(I am Sam), 2001)'도 보면서

결국 배우의 나이를 거슬러 어린 아이때 모습까지 보여주게 됐습니다.  

 

한 배우가 세대를 달리하며(상영 기준 23, 14, 7세) 출연한 영화에 

시대 배경도 제각각인데 눈에 들어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가족이었습니다.

그 가족은 혈연에 의해 당연하게 구성되는 것이 아니라

'가족애'를 나누는 사람끼리 만드는 것이라 말하는 듯했고요. 

 

그리고 '아이엠 샘'의 뿌리 같았던 네번째 영화

'크레이머, 크레이머(Kramer vs. Kramer, 1979)는 혼자 봤습니다.

 

  1. 스탠바이, 웬디(Please Stand By, 2017)  

1127movie_02.jpg

자폐 증상이 있는 웬디(다코타 패닝)의 이야기입니다.

가족(언니)가 있으나 떨어져 보호 시설에 삽니다.

시설을 떠나 홀로 여행을 감행하며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1127movie_03.jpg

어린 시절의 이미지가 각인된 탓에 

23세 다코타 패닝이 낯설기도 했습니다.

 

이 부분이 잘린다고 해도 줄거리에 큰 영향을 주진 않겠지만  

영화 전반의 기조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실종 신고된 웬디를 발견한 경찰은 가방 장식을 보고

영화 '스타트랙' 마니아임을 직감합니다.

경찰은 연행을 강제하지 않고

영화 속 클링온(Klingon) 언어로 대화를 시도합니다.  

 

 

  2. The Secret Life of Bees, 2008  

1127movie_04.jpg

배경은 1964년 인종차별을 금지한 법과 달리 차별이 실재하던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가출해 흑인 가족에 의탁해 살던 릴리(다코타 패닝)가

새로운 가족을 만나고 정착하는 과정을 보여줍니다. 

 

1127movie_05.jpg

처음 봤던 어릴적 모습이 남아 있는 14살 타코타 패닝.

 

 

  3. 아이엠 샘(I Am Sam, 2001)   

1127movie_06.jpg

7세 지능을 가진 아빠 샘이 아빠의 정신연령을 넘어선 딸이 강제 입양될 처지에 놓이자

양육권을 지키기 위해 벌이는 법정 투쟁 이야기. 

투쟁이라고 하기엔 샘의 태도가 너무나도 무르고 무딥니다만 보는 저의 감정만큼은 뒤흔들어 놓았습니다. 

제가 아이를 갖기는커녕 결혼도 하기 전에 보면서도 육아를 생각하게 만들었던 영화입니다. 

 

1127movie_07.jpg

너무나도 깜찍하고 똑똑한 루시 역의 7살 다코타 패닝. 

이 아이가 어떻게 클까 궁금했던 순간이 있었는데

어느새 성인이 된 모습까지 보게 되었네요.

 

 

  4. 크레이머, 크레이머(Kramer vs. Kramer, 1979)  

1127movie_08.jpg

'아이 엠 샘'에서 샘은 딸을 지키기 위해 법정에서 무척이나 감동적인 진술을 합니다.

듣던 모든 사람이 감동하고 숙연해지는 순간 영화 '크레이머, 크레이머'의 대사인게 드러납니다.

비록 남의 말을 빌렸지만 그 뜻은 샘의 것이었기에 여운이 오래 남았습니다.

 

그래서 찾아보게 된 영화입니다.

 

아이 아빠(더스틴 호프만)가 이혼한 아이 엄마(메릴 스트림)애 대항해 양육권을 주장합니다.

 

"단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더 좋은 부모가 된다는 법이라도 있다는 건가요?

(I'd like to know what law says a woman is a better parent simply by virtue of her sex?)"

 

이어 '아이 엠 샘'에서 샘이 인용했던 대사입니다.

 

"어떻게 하면 좋은 부모가 될지 많이 생각해 봤습니다. 자주 변덕스럽지 않게 꾸준해야겠다 싶었고. 아이 말을 들어주는 인내심도 있어야겠고 듣기 싫으면 듣는 척이라도 해야겠다 싶었어요. 물론 아이 엄마가 말한 사랑도 빼선 안 되겠죠.( I've had time to think about what makes a good parent. It has to do with constancy. It has to do with patience listening to him or pretending to listen when you can't anymore. It has to do with love, like she was saying.)

( . . . )

제가 완벽한 아빠는 아닙니다. 가끔은 욱하고 또 아이가 어리다는 걸 까먹기도 하죠. 하지만 늘 아이 곁에 있었어요. 같이 아침을 먹고, 그때 아이는 내게 말을 겁니다. 그러고 나면 학교도 같이 가죠. 밤이 되면 저녁을 같이 먹고 이야기를 나누고, 책을 읽어주고 하면서 함께 살아왔고 또 서로 사랑하고 있어요. (I'm not a perfect parent. Sometimes I don't have enough patience and I forget that he's a little kid. But I'm there. We eat breakfast and he talks to me, and then we go to school. At night we have dinner together and we talk and I read to him and we built a life together and we love each other.)" 

 
보고 나니 '아이 엠 샘'은 '크레이머, 크레이머'라는 씨앗에 

'비틀즈라'는 비료를 뿌려 '샘과 루시'라는 화분에 키운 영화 같습니다.

 

1127movie_09.jpg

1970년대 더스틴 호프만(Dustin Hoffman)과 메릴 스트립(Meryl Streep)을 보는 생소함은 보너스 같았습니다.

하지만 시대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드러난 그 시절 일부 언행들이 지금 보면 낯설거나 거북할 수도 있겠습니다.

 

끝으로, 유난히 가족을 찾게 되는 땡스 기빙, 크리스마스 시즌이라

더 어울릴 영화 4편 추천하면서 관람 정보도 찾아 남깁니다.

아래 내용은 @상하이 님께서 소개해주신( https://www.milemoa.com/bbs/board/7813130#comment_7813379 )

justwatch.com 을 통해 얻었습니다. 

 

1127movie_10.JPG

 

1127movie_11.JPG

 

1127movie_12.JPG

 

1127movie_13.JPG

 

지나친 사전 정보를 주어 관람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조심했습니다만

혹시라도 보시고자 할 때 불편한 내용이 있어 지적해 주시면 고치도록 하겠습니다.

10 댓글

눈덮인이리마을

2020-11-27 04:53:21

우와 감사합니다 

오하이오

2020-11-27 16:53:07

유익했길 바랍니다.

라이트닝

2020-11-27 12:36:07

이젠 다 커서 좀 낯설군요.

감사합니다.

 

오하이오

2020-11-27 16:58:15

그렇죠. 천천히 보니 어릴적 모습이 남아 있기도 한데 언뜻 봤을 땐 모르겠더라고요.

svbuddy

2020-11-27 17:58:22

스탠바이 웬디 빼고 3편 모두 보았습니다. 아이엠샘에서 보았던 다코타 패닝, 너무 귀엽고 똑똑해서 아직도 미소가 지어집니다. 커가면서 조금씩 역변하는 모습이 안타까웠던. 스탠바이 웬디 스토리가 괜찮네요. 기회가 되면 보고싶네요.

오하이오

2020-11-28 00:13:42

거의 다 보셨군요. 저도 어릴적 타코타 패닝을 보고나서 오랫동안 기억에 남았는데 비슷하게 보신 것 같아요. 하긴 본 분들이 다 그랬을 것 같긴하네요. '역변'이라 하시니 성인의 모습에 실망감이 묻어 나는 것 같네요. ㅎㅎ 그래도 나머지 한편 영화도 보시면 꽤 만족하실 것 같아요. 

TheBostonian

2020-11-28 09:33:41

영화를 잘 챙겨보지 못한지가 꽤 돼서 1,2번은 처음 들어보고, 3번은 봤다면 아마도 아주 오래전에 봤겠다 싶은데,

그리고 배우들도 별로 눈여겨 보지 않아서 저 배우가 누구인지 잘 못 알아보던 중에,

I am Sam 장면으로 올려주신 얼굴을 보니, (최근에) '쟤를 어디서 봤더라?' 하고 생각이 들어 찾아보니,

Charlotte's Web이었네요..

 

성장 과정 상으로 2번과 3번 사이겠다 싶었는데, 영화가 2006년 작이니 딱 맞네요.

아마 1,2,3호와도 이미 보셨을 것 같지만, 혹시 안 보셨으면 한번 보시길요..

1,2호에겐 조금 유치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래도 따뜻한 가족 영화로 추천드립니다!

 

Charlottes_web_ver3.jpg

 

MV5BMTM1ODcxMTE3Nl5BMl5BanBnXkFtZTcwOTQzNTcyMw@@._V1_FMjpg_UX1000_.jpg

오하이오

2020-11-28 17:02:14

짐작하신대로 봤습니다. 원작이 워낙 유명한 책이서 그런지 아이들이 프리스쿨에서도 봤다고 하더라고요.

다만 제가 처음 본 것은 넷플릭스를 통해서였는지, 그 때는 디비디를 보내 주던 때였습니다. DVD 배송을 줄이고 어느순간 더 이상 배송서비스를 하지 않는다고 해서 분개했는데 이제는 스트리밍이 너무나 당연시 느껴지게 되었네요. 아이들도 꽤 오래전에 봤던 거라 다시 보면 기억이 또 새로울 것 같습니다. 확인해 보니 도서관에 DVD 가 있네요. 빌려서 처음 보던 순간처럼 열고 넣고 닫고 해서 함께 보고 싶네요. 추천 감사드립니다.

동방불빠이

2020-11-28 11:32:56

요즘에 같이 영화를 찾아 보기 쉬운 시대에 도리어 저는 영화를 고르는게 더욱 힘들어 졌습니다. 넷플릭스, 프라임, 애플 티비를 왔다갔다 하며 리모컨으로 스크롤만 하다보면 30분 1시간이 영화 고르다가 지나가고 고만고만한 영화 한편 마저 보지 못하고 이상한 유튭 클립이나 보다가 티비를 끄는 날이 부지기수 입니다. 좋은 영화 추천 감사드리고요. 앞으로도 많이 추천 부탁드립니다. 

오하이오

2020-11-28 17:06:26

저흰 애플 대신 HBO가 들어있는데 조금 다르지만 말씀하신 행적은 비슷하네요^^ 문제는 막상 보고 싶은게 있어 검색하면 없거나 유료예요. 한번 지불할때야 크게 느껴지지 않는 돈이지만 한달 지나고 보면 어지간한 스트리밍 서비스 한달치를 훌쩍넘기기도 합니다. 비교적 영화를 많이 보는 편이라서 추천이야 드릴 수 있지만 취향이 다 달라서 쉽게 올리기가 쉽진 않네요. 그래도 이렇게 뭔가 묶어 보니 또 다른 의미가 생기는 영화르 보면 간간이라도 올려보겠습니다. 관심갖고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목록

Page 57 / 2960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에서 정보 찾기 (Updated on 1/14/21)

| 정보 85
ReitnorF 2020-06-24 19412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3048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29
  • file
봉다루 2014-02-22 170940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198963
  87104

시민권자가 되면 네이버 이런 계정이 다 막혀버리나요?

| 질문-기타 21
  • file
canonus 2020-11-27 3569
  87103

의료보험 관련 질문드려요. (HSA / 일반_)

| 질문-기타 11
RY_C 2020-11-28 782
  87102

T-mobile 티모빌 딜 Free Line, Free Iphone 12 Mini Upgrade with Trade In 등등

| 정보-기타 45
Passion 2020-11-25 3873
  87101

격리 생활

| 잡담 42
  • file
오하이오 2020-11-22 3492
  87100

Loan Depot에서 리파이넨스 하신분들께 질문드립니다.

| 질문 20
jeje 2020-11-24 835
  87099

떠난 기차 그만 아쉬워하고 이리로 오세요: 비주류 Expedia 카드 소개

| 후기-카드 53
  • file
티메 2020-03-16 5545
  87098

뉴저지 Benz 딜러에 차가 없다는..

| 잡담 2
mdofnj 2020-11-28 1854
  87097

한국에서 제일 맛있는 멕시칸 음식집을 찾아서 (Feat. 백종원의 골목식당)

| 정보-맛집 35
  • file
티메 2020-09-27 2883
  87096

학자금보다 Roth IRA가 우선

| 정보-은퇴 31
은퇴덕후EunDuk 2020-11-13 3974
  87095

미국에서 자식에게 운전을 자차로 가르쳐도 되나요?

| 질문-기타 3
canonus 2020-11-28 1079
  87094

(2020/10/06 업데이트) [추천] 커피 직접 내려드시는 분들을 위한 원두 Subscription

| 정보-기타 408
  • file
MyLifeSoBright 2019-04-13 24300
  87093

미국 생활 15년처음으로 SUE 고소 당할거 같습니다.ㅠㅠ (직업소개소 agency)

| 잡담 33
행복평화 2020-11-24 6659
  87092

자동차 리스 질문입니다: 닛산 2020 leaf

| 질문-기타 17
뭉지 2020-11-24 1535
  87091

당신의 H mart point는 안전한가요?

| 정보-기타 32
요기조기 2017-07-22 5908
  87090

Jura 에스프레소 샷 잘 뽑는법 질문입니다

| 질문-DIY 2
도매니저 2020-11-28 544
  87089

LAX에서 한국 오는 길에 선물로 사서 가져오던 화장품 도둑맞았어요. ㅠㅠ

| 잡담 17
  • file
헤이즐넛커피 2020-11-28 2712
  87088

▶ 다코타 패닝(Dakota Fanning) 영화

| 잡담 10
  • file
오하이오 2020-11-27 2217
  87087

아멕스 플랫에 딸려오는 골드카드 혜택 질문드립니다.

| 질문-카드 8
샤이베리아 2020-11-28 1185
  87086

Amex 플랫비즈 델 크레딧 꼭 에서 리딤해야되나요?

| 질문-카드 2
큰길로 2020-11-28 311
  87085

Apple macbook air 딸아이 처음 사는데요

| 질문-기타 34
던디카 2020-11-26 2790
  87084

Amex 팝업 탈출 후기 - 다른 계열 카드?

| 후기-카드 9
Jester 2020-11-23 1238
  87083

실내용 카메라

| 질문-기타 7
Rockets 2020-11-27 1029
  87082

(아멕스오퍼) 고프로 GoPro : Spend $349+/ $70 or 7,000 MR back, 12/31까지

| 정보-카드 2
  • file
24시간 2020-11-10 448
  87081

한국에서 강아지를 미국으로 데려오기,

| 질문 3
뱅커갬성 2020-11-28 626
  87080

베스트바이 xbox series X 물건 들어왔어요.

| 정보-기타
Pandoli 2020-11-28 442
  87079

Audible plus $4.99/month에 가입하고 $10 돌려받으세요.

| 정보-기타 13
  • file
헤이즐넛커피 2020-11-25 1014
  87078

80살 된 집에 스마트홈 구축기 (요약도 있지만 엄청긴글주의)

| 정보-기타 100
  • file
복숭아 2019-02-04 3062
  87077

시티 Expedia amazon 10% back

| 정보-카드 2
  • file
그대가그대를 2020-10-22 472
  87076

여성질환 병원비?

| 질문-기타 61
졜리 2020-09-23 3817
  87075

(#stayhome 특집) 나누고 싶은 힐링 (영상/음악/사진) 부탁해요~

| 나눔 44
24시간 2020-04-12 3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