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을 잘 골랐는지 모르겠네요. 발권 카테고리에는 성공 사례들만 있는데, 제가 이런 글을 올려서 분위기를 흐려놓는건지 모르겠습니다.

 

2019년, 저는 스페인 여행을 계획했어요. 아직 학생이었기에, 최대한 싼 비행기를 찾아보았고, 2020년 5월 출발인 비행기를 끊었어요.

AA 였고요, Expedia 를 통했고, ATL 출발 한 사람당 $500 정도 되는 아주 저렴한 티켓이었어요. 물론 non refundable 이었고요.

 

하지만 2020년 역병이 몰아치고 저는 모든 플랜을 취소하게 됩니다. 여러 비행기들의 바우처를 받거나 refund 를 받았지만 non refundable ticket 이었던 AA 는 크레딧으로 받았어요. Expedia 에서만 부킹할수 있고, 예약 넘버만 있으면 된다고 하더라고요.

 

할수 없이 다른 여행지를 찾다가 2020년 12월, 2021년 4월 캔쿤에 가기로 결정 합니다. 비행기까지 All inclusive 으로 가면 조금 더 저렴했지만, 국내 여행 하기에는 조금 애매한 이 $500불 크레딧을 털어버리고자 손해 보더라도 가기로 했습니다. 

 

처음에 크레딧을 사용해 비행기 표를 끊고싶다고 하면 날짜를 물어봅니다. 그리고 자기들 시스템에 뜨는대로(?) 저에게 추천을 해주더라고요. 무슨 logic 으로 추천 하는지는 모르겠지만(왠지 가장 비싼 비행기를 찾아주는것 같은건 제 기분이겠죠?) flight 한번 찾아보는데 20분은 걸렸던것 같습니다. 최대한 원하는 시간으로 비행기를 바꾸고, 가격 확인을 하고, 그 가격에 동의를 하면 부킹이 진행 되더라고요. 이렇게 장장 2시간의 채팅을 통해 캔쿤 행 비행기를 끊었어요.

 

그런데 얼마 전 부터 미국 입국시 covid test 결과를 요구하기 시작했죠. 이런 constraint 가 있는데 꼭 미국을 나가야 할까 싶어서, 2021년 5월 하와이로 destination 을 바꿨습니다.

지금 2시간 넘게 채팅을 하고 있는데, 아직도 부킹을 하지 못했습니다. 이유는 다음과 같아요.

1) 제가 본 비행기는 비싸봤자 $700대, 억지로 비싸게 만들어도 $900를 넘지 않더라고요.

2) 채팅으로 티켓 부킹을 하려니 $1500이랍니다. 그래서 웹사이트에는 가격이 이러이러한데, 그런 비행기는 없냐 하니 "I understand, since this a change the system will provide the options available based on the terms and conditions from the airline" 라고 하네요.

3) 다른 비행기를 찾아달라고 합니다. 또 20분 경과하니 $1300불 언저리 비행편을 알려줍니다. 그래서 무슨 컨디션때문에 내가 이런 티켓밖에 부킹할수 없는지 알려달라. 나와있는 티켓보다 두배나 주고 탈수는 없지 않냐, 물었더니 다른 날짜들을 try 해보자고 하더라고요. 지금 에이전트는 다른 날짜 비행기표를 찾아봐주러 갔습니다.

 

비행기 티켓 바꾸는게 이렇게 pain in the a** 일줄 알았으면 그냥 테스트 받더라도 캔쿤 갈껄 그랬나봐요. destination 바꾸기로 결정하고 정말 굿딜로 예약한 all inclusive hotel 을 바로 취소했거든요..(성격 급한게 이렇게 나를 힘들게 하다니!)

 

너무 느린 채팅에 저는 속이 터질것같아 이렇게 하소연 해봅니다..

Credit for non refundable ticket 에 대한 컨디션일까요? 도데체 무슨 제한이 있는지 모르겠어요. 마모에는 저 같은 short sighted decision을 하는 분들은 없겠지만, 혹시 비슷한 경험이 있으실까요?

 

--------------------

 

라고 포스팅 하려고 하는데 상담원이 이런 대답을 해주네요

 

There are 2 different type of prices from all of the airlines (the Airline Industry)
1. New bookings
2. Changes/credit redemption (counted times the price is as new bookings, the majority of time is higher than new bookings)

 

이런식이라면 covid 때문에 free change of flight 라고 안심 시키면 안되는거 아닌가요? 표 바꾸는게 너무 성가시고 사람속을 긁네요.

 

상담은 아직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상담이 끝나면 더 업데이트 해보겠습니다ㅜㅜ

 

---------------------

 

이번 상담은 무려 4시간이나 걸렸네요. 정말 긴 여정 이었습니다.

 

일단 첫번째 agent 와 이 날짜, 저 날짜 확인하며 가격 확인을 했습니다. 제가 아무리 expedia web 에 서치를 해도 소용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예 올라와 있지 않은 항공편을 추천 해주더라고요 (ATL 발 항공편은 거의 LAX 레이오버인데 자꾸 DFW 레이오버를 보여주더라고요)

더 알아보더니 더이상 5월에는 더 저렴한 티켓이 없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하반기를 노려보자 싶어서 9월, 10월, 11월 편을 보고 있었습니다. 이 날짜들 비행편도 웹에서는 찾아볼수 없는 비행편들만 보여줬습니다.

 

갑자기 어느쪽 문제인지 채팅이 끊겼더라고요. 다시 채팅 연결 했더니 다른 agent 가 들어오더라고요.

 

이번 상담원은 좀 착한(띨빵 ㅎ) 한 느낌이었어요. smiley face 붙이고 물음표도 두개씩?? 붙이더라고요.

저에게 원하는 flight info를 스크린 캡쳐 해서 보내달라고 하길래 Departure 와 Return 둘 다 보내주었습니다. 전 상담원과 달리 실랑이가 없었고, 실제 익스피디아 웹에서 볼수 있는 티켓으로 끊을수 있었어요. 차액 결제도 빨랐고요.

 

confirmation email 을 받아보니 익스피디아가 아니고 Your Travel Consultant, Tripcase 라는 곳이네요. expedia 측이 상담이 많아지니 third party 를 통하는지,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이 긴 여정을 정리하자면

 

1. 2020년 6월 ATL 발 non refundable ticket 이 취소됨. Airline credit 으로 돌려받음

2. 2021년 4월 Cancun 행 비행기 예약. 비행편 서치가 아주아주 느렸지만 실랑이 없이(reasonable price) 재부킹

3. 해외에서 미국 입국이 살-짝 복잡해 지면서 cancun 플랜 취소, 2021년 5월 하와이행 비행기표로 다시 바꾸려고 Expedia contact

4. 웹에 올라와 있는 가격과는 비교도 안되는 (2X) 가격의 비행기표를 계속 보여주며, new booking 과 change/credit redemption 은 가격이 다르다는 말을 함.

5. 할수없이 올해 하반기 (9월, 10월, 11월) 비행기표를 보다가 연결이 끊김

6. 새로운 Third party(Your Travel Consultant, Tripcase) 상담원이 한방에 해결. 실랑이 없었고 웹에서 본 가격 그대로 결제

 

만약에 미래에 여러 사정에 의해 비행기표를 바꾸는데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리거나 해결이 안된다 싶으시면 다시 컨택을 하시거나 전화를 해보시는게 방법일것 같습니다.

새로운 agent가 너무 빨리 처리를 해줘서 당황스럽네요.

저의 frugal 했던 학창시절을 이렇게 마무리 하고 싶습니다.. ㅎㅎ 상황이 이렇게 애매할때는 여행사를 통해서 비행기 표를 끊는게 아닌가봅니다. 호되게 당했네요

15 댓글

futurist_JJ

2021-01-15 16:09:12

갑갑한 상황이실듯 합니다. 해결책 아니라 죄송한데,

채팅으로 하면 더 답변 늦지 않나요? 

예약하고 나면 바꾸기가 넘 힘들죠. 마일리지로 예약해본 적은 많지 않아 고수분들이 적절한 답변을 주실듯 합니다만..

 

미국 온뒤 국내 출장 다니다 항공편 취소되면(델타 주로 이용했습니다), 한국 같으면 게이트 직원이나 항공사 직원 붙잡고 난리 치면 해결 될 일들.(지금 생각하면 이것도 참 희한합니다. 직원이 무슨 죄라고 제게 잡혀서.ㅡ.ㅡ)

 

처음엔 customer service 갔다가 30-1시간 기다려서 "call 센터 전화해" 라는 답변을 받거나, 너무나 느린 처리..

이후 항공편 문제 생기면 바로 call center 전화합니다. 벽에 붙어 있는 시대 뒤떨어진 전화기가 가장 빠르게 처리해주더군요..

 

순백찰떡

2021-01-15 16:52:49

이번에 해결이 안되면 전화 해봐야 겠어요.. expedia 는 agent connect 를 항상 해주길래 채팅으로 많이 하려고 하는데 이번에는 못참겠어요ㅜㅜ

항상고점매수

2021-01-15 16:13:18

채팅도 HUCA 을 해야 하나요? 너무하네요

순백찰떡

2021-01-15 16:54:44

HUCA 가 뭔가 한참 쳐다봤네요 ㅎㅎㅎ Hang up and call again.. 정말 열불나요!! 요즘 airline 들 제 참을성을 시험합니다 (앗 airline 이 아니고 여행사죠....부들부들)

chainreaction

2021-01-15 23:37:18

윗내용이 예전내용이었네요! 타임라인이 헷갈려서 아래처럼 작성했는데 죄송합니다. 혹시라도 비슷한 경험 하신 분들 있을까봐 원래 댓글은 살려두겠습니다!

-----

갑갑한 마음이실텐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하여 댓글 남깁니다. 저는 aa에서 직접 발권한 항공권을 크레딧으로만 줘서 DOT에서 고지한 내용(게시판에 항공 department of transportation 찾으시면 관련자료 디피 등 나옵니다) 링크보냈습니다. 아마 마모인들은 여행사 거치지 않고 항공사 통해 직접 구매하는것이 기본이라 여행사 통한 데이터포인트가 많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만, 결론적으로 저는 카드사 통해서 디스퓻했고 dot공지를 함께 넣어서 디스퓻했더니 돈 돌려받을 수 있었습니다. 원글님 예약시점이 오래전이고 사용한 카드를 지금도 사용중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근거자료 잘 보관하셨다가 디스퓻 하시는것 추천드립니다. 참고로 저는 마모 입문 이후로 절대 익스피디아 같은 여행사에서 항공호텔 구매 안하게 되었습니다.

순백찰떡

2021-01-16 20:03:00

정말 좋은 팁이네요. 감사해요!!

루이지

2021-01-16 03:05:02

잘 처리 되셔서 다행입니다.

다만 도와준 착한 상담원을 띨빵이라고 표현하신건..제가 잘 몰라서 그러는데 착하다는 뜻으로 그냥 흔하게 쓰는 사투리인건가요?

궁금해서 댓글 남겨봅니다.

카페골목

2021-01-16 03:20:25

멍청하고 답답하다 라는 뜻입니다 

루이지

2021-01-16 07:24:53

그렇군요..감사합니다.

뭔가 분란의 소지가 보여서 원 댓글을 삭제하려했는데 안되네요. ㅜㅜ

상담원이 빠릿빠릿하게 처리한걸 보면 저처럼 뜻을 잘 모르고 쓰신듯 합니다.

순백찰떡

2021-01-16 20:06:01

앗! 네 처리는 잘 해주었는데 첫번째 상담원의 깐깐한 태도에 비해서 굉장히 amateur 하게 응대하길래 그렇게 표현했는데 굉장히 misleading 한 형용사였네요 하하..

루이지

2021-01-17 00:14:59

저도 덕분에 모르던 한국어 업데이트 했습니다.ㅎㅎ

저는 갈수록 한국어 수준이 떨어지는듯 해요..ㅜㅜ

grayzone

2021-01-16 07:37:30

실패 DP도 성공DP만큼 중요합니다. 

KY

2021-01-16 08:49:16

AA 홈페이지에 가셔서 표 검색하신다음 결제를 홀드하시고 전화하셔서 익스피디아 티켓 번호룰 불러주세요. $50내고 취소된 금액만큼 쓰게 해줍니다. 익스피디아 직원이 찾아주는 비행기표는 너무너무 비싸고 우리가 검색할 수 있는 표렁 다르데요.

순백찰떡

2021-01-16 20:08:58

직접 AA 에 전화해서 티켓을 바꿀수 있는 방법도 있었군요. $50은 fee 인가요?

KY

2021-01-17 00:07:32

넵 aa가 아닌 익스피디아 크레딧을 사용하는 fee입니다.

목록

Page 89 / 3025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3/31/21)

| 정보 107
ReitnorF 2020-06-24 27027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6062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4513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3003
  88094

스마트폰 소독 어떻게 하세요? clorox wipes?

| 질문-기타 32
우산바위 2021-01-16 2356
  88093

스마트/시큐리티 시스템 전환 방법

| 질문-기타
마제라티 2021-01-18 188
  88092

아플 카드 - Invalidated

| 질문-카드 6
COOLJR 2020-11-28 1628
  88091

렌트할떄 가전을 얼마나 꺠끗히 써야 하나요?

| 질문-기타 6
canonus 2021-01-17 1822
  88090

극단적인 seller-market에서 lender 선정, 어떻게 할까요?

| 질문-기타 12
행복가득 2021-01-17 1874
  88089

집을 렌트주려고 내놨는데요... 질문/조언 부탁드려요.

| 질문-기타 16
Treasure 2021-01-17 2605
  88088

구형 DSLR 카메라 및 렌즈 처분 어떻게 할까요?

| 질문 1
트레블메이커 2021-01-17 527
  88087

알뜰폰 s10e 멧세지 받기 해결했네요..

| 정보-기타
canonus 2021-01-17 425
  88086

[나눔] Skypass 라운지 쿠폰 2장 (~6/30/2021)

| 나눔 4
모모꼬 2021-01-17 295
  88085

기록에 관한 짧은 생각

| 잡담 28
  • file
잭울보스키 2021-01-16 2225
  88084

CVS 홀리데이 제품들 90프로 할인

| 정보-기타 2
지지복숭아 2021-01-17 1156
  88083

울트라모바일 한국에서 사용하기 어떤가요?

| 질문-기타 69
daniellove 2020-12-08 2604
  88082

2021 여름 한국 발권 질문 및 검토 요청드립니다

| 질문-항공 3
시골농사꾼아들 2021-01-06 787
  88081

한국인데 wifi calling이 안됩니다: ultra mobile

| 질문-기타 26
daniellove 2021-01-08 2298
  88080

[참고] 하얏 포인트 숙박 vs. 체이스 하얏 카드 숙박 비교

| 정보-호텔 14
  • file
데콘 2021-01-15 2191
  88079

[업데이트] 신영복

| 자랑 43
  • file
오하이오 2018-05-18 5189
  88078

mint Mobile eSIM 개통 방법 + 한국에서 개통 하기

| 정보 11
  • file
프로애남이 2021-01-15 1385
  88077

시판용 떡볶이 원탑? [K Town 떡볶이]

| 잡담 67
요리대장 2021-01-09 5644
  88076

att 중고 디바이스를 하면 한국 알뜰폰 심카드를 쓸수 없나요?

| 질문-기타 4
  • file
canonus 2021-01-16 234
  88075

▶ [업데이트-티켓 바꿨습니다]Non-refundable flight.. 이렇게 항공편 바꾸는게 힘들 일일까요? (Expedia로 구매한 AA 티켓)

| 후기-발권-예약 15
순백찰떡 2021-01-15 786
  88074

아이들과 볼만한 한국 드라마?

| 질문-기타 40
랑펠로 2021-01-06 2853
  88073

크레딧카드, 크레딧스코어 & 크레딧 관리 (업뎃 051717)

| 정보-기타 73
  • file
늘푸르게 2015-01-26 25297
  88072

[최대 $450 or $7000?] LG 냉장고 구매후 문제가 있으셨나요? Class Action Settlement 진행중입니다.

| 정보-기타 10
리디파파 2020-09-20 2468
  88071

사이트 소개 - 북버브 (BookBub)

| 정보-기타 1
돌핀 2021-01-16 654
  88070

한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월마트 온라인 물품 (랩탑 관련) 구매 후기 - 아직 진행중

| 정보-기타 8
돌핀 2021-01-16 1153
  88069

2020년 1월 16일 오늘은 뱅가드의 설립자, 인덱스 펀드의 창시자인 John C Bogle 님 별세 1주년입니다.

| 정보-은퇴 13
  • file
KoreanBard 2020-01-15 1790
  88068

임시 영주권 만료가 1월말인데, 서류 접수 후 업데이트가 없습니다

| 질문-기타 1
누가누가 2021-01-16 307
  88067

지금 이 시점에서 목돈으로 뭘해야할지, 우문현답을 기대합니다.

| 질문-기타 28
지구여행 2020-12-08 5011
  88066

힐튼 포인트 도용당했네요

| 질문-호텔 4
  • file
Appleboy 2021-01-16 1525
  88065

금요일 잡담: 만약 하얏트 호텔 프리미엄 카드가 나온다면 연회비 얼마까지 내실건가요?

| 잡담 22
Monica 2021-01-15 1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