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에 관한 짧은 생각

잭울보스키, 2021-01-16 12:06:58

조회 수
2225
추천 수
0

편안한 주말 보내고 계신지요 ?  

 

여러대의 컴퓨터에 흩어져 있는 사진들과 파일들을 한군데로 모아 클라우드에 저장하는 작업을 하고 있는중에 제가 5년전인 2016 초에 저희 산악회에 올린 글이 눈에 띄어 개인적인 신변잡기의 글이지만 심심풀이로 읽으시라고 공유해봅니다.

 

*******************************************************************************************************************************************************************************

 

기록에 대한 짧은 생각

 

 

아내와 처음 산행을 시작했을 때가 2013년도 10,그냥  청바지에 셔츠 , 무거운 자켓 걸치고 산행에 대한 아무 정보도 없이 멋있다는 말만 듣고 레이크 세렌으로 갔습니다.  고생도 하고 땀이 식으면서 몸이 떨리는 저체온증도 경험했었지만 직장과 집만 쳇바귀 돌듯 오가던  저희에게는 신세계였습니다.   물론 겨울 산행에 대한 아무 지식도 장비도 없었기에 2013년도 겨울은 그냥 보내고 2014년도 4 부터 장비를 조금씩 갖추어 가며 정기적으로 산행을 시작했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는  엘리베이션 게인을 일년에20,000 피트 정도로 목표를 정했습니다.  2년이 안된 지금 산행 기록을 보니 게인이 10 4 6 13 피트로 되어 있습니다.  그동안 걸은 거리는 360마일, 오레곤에서 캐나다 국경까지 276마일이니까 많이 걸은 셈이군요.  시간상으로는 11 16시간 21분을 꼬박 쉬지않고 걸은 결과입니다.

 

 

 

저는 이런 마일을 모으고 있습니다.

 

오늘 호숫가를 산책하면서  사색에 잠겼습니다.  나는 굳이 이런걸  기록을 할까 ?

 

 

아마 저의 기록에 대한 습관은 지금은 이세상에 안계신 아버지로 부터 물려받은것 같습니다.  저의  아버지는 아주 오랫동안 일기를 오셨습니다.  그리고 세상을 떠나시면서 일기장들을 저에게 남겨 주셨습니다. 일기라기 보다는 일상의 기록이라 말하는게  사실에 가까울것 같군요.

 

 

아버지의 일기는 일체의 감정과 군더더기가  배제된 주어와 목적어, 그리고 동사로만 구성된 그야말로 기록입니다. 아버지의 일기에서는 맛있었다, 즐거웠다, 기뻤다, 등등과 같은 형용사는 찾아 수가 없습니다.  마치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를 읽는것 같습니다.  

 

 

평생을 써오신 아버지의 일기는 급성폐렴으로 병원에 입원하시기 전날에 끝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당신의 일기장을 펼쳐보실 기회도 없이 영영 곳으로 떠나셨습니다.  아버지의 장례를 치르고 그날밤, 아버지의 방에서 일기장을 꺼내 읽어보았습니다. 병원에 입원하신날 부터 돌아가신날 까지 빈칸으로 남겨진 일기장이 너무 가슴이 아파 , 아버지가 너무 그리워서 , 한번만 다시 보고 싶어서 울었습니다.

 

 

그리고 남은 빈칸들은 손으로 메꾸어 아버지의 일기장을 완성시켰습니다.

 

 

우리의 기억은 애초부터 불안정하기 때문에  잊지않기 위해 기록을 합니다.  초등학교를 들어가기도 전인 어린 나이때  저는 제법 똘똘했나봅니다.  어머니가 처음 가시는 곳은 저를 데리고 다녔습니다.  저를 떼어놓기 싫어서가 아니라 다음에 그곳을 다시 찾아 갈때면 제가 귀신같이 길을  알고 찾아 갔기 때문이라고 하시더군요.  인간 내비게이터로 활용하신거죠.  

 

 

성인이 되어 직장에서도 제법 기억력이 좋다는 소리를 듣곤 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어려서의 총명함과  젊어서의  명민함은 아침 이슬처럼 사라져 버리고 저도 기록을 하지 않으면 기억을 하지 나이에 접어 들었습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그러셨던 처럼 저도 일기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신기하게도 저의 일기는 아버지의  일기와 너무 닮았습니다. 일체의 감정을 배제한 기록 자체입니다.  부전자전인 모양입니다. 

 

 

호숫가를 거닐며 계속 생각에 잠겼습니다.  기억력은 점점 떨어지는걸까 ?  나이가 먹어 기억을 관장하는 뇌세포가 소멸하는 생물학적 현상일까 ?  삶이 복잡해지면서 가지 일에 집중을 없어서 일까 ?  한가지 생각이 머리를 스쳤습니다.  우리는 정보의 홍수속에 살고 있습니다. 굳이 원하는정보를 얻기위해 우리의 뇌를 자극시키지 않아도 원하는 정보는 어디에나 널려 있습니다.  모르는 길을 갈때도  지도를 몇번이고 들여다 보고 외워야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스마트폰의 길안내를 받아 지시하는대로  따라만 가면 되니까요.  수동적으로 정보와 지식을 받아 들이는데 익숙해진 뇌는 더이상 일을 필요가 없습니다.   이대로 가다간 이상 일을 필요가 없는 뇌가 쪼그라 들을것 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디지탈 혁명의 혜택을 즐기고 있지만 마음은 과거 아날로그 시절을 그리워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봄이 오면 텃밭에 씨를 뿌리고 채소를 가꿀 희망에 가슴이 부푸는가 봅니다. 그리고 주말이면 모든걸 뒤로하고 산으로 가는가 봅니다.  배낭을 메고 스틱을 짚고 산을 오르는 일은 지극히 아날로그적인 행위입니다.  우리 산악회 회원들은 디지탈의 시대에 아날로그적인 행위를  적절히 배합시킨 삶을 살고 계시는 현명한 분들이라 생각합니다.

 

*******************************************************************************************************************************************************************************

 

 

 

KakaoTalk_20210116_084641514.jpg

아버지의 낡은 일기장들. 이전의 것들은 찾을수가 없고 제가 보관하고 있는 일기장들중에 첫 해가 1973년이니까 지금부터 48년 전이군요.

 

KakaoTalk_20210116_084747193.jpg

그리고 업그레이드된 저의 일기장들입니다. 

28 댓글

rondine

2021-01-16 12:25:44

멋지네요! 나누어 주셔서 감사해요. 저도 엊그제 이사짐에서 20년전부터 쓰던 일기장들을 드디어 꺼내서 책장에 놓았어요. 제 일기는 감정 군더더기 투성이지만 그래도 기록이 있으니 옛날에 느꼈던 감정과 고민을 다시 볼 수 있어서 좋네요 (이불 속 부끄러움의 지붕킥도 덤). 다만 남이 볼까 언젠가는 태워버릴 생각입니다 ㅋㅋㅋ

잭울보스키

2021-01-16 14:29:30

저도 언젠가는 이 일기들을 어찌 해야할지 고민 할 때가 오겠지요. 제손으로 처리할 생각입니다.

 

모닝커피

2021-01-16 12:46:43

잔잔하면서도 고개가 끄덕여 지는 글에 주말 아침을 시작하네요  

기록이 절실히 중요해 지는 나이가 되니...
부모님의 기억이 점점 더 새롭게 다가오는 나이가 되니...  

조금씩 슬퍼지네요. 

 

산행이라는 좋은 취미를 부부가 함께 하시니 부럽습니다 

저희는 오직 여행만이 취미였는데 답답한 요즘입니다 

잭울보스키

2021-01-16 14:30:34

작년보다 올해는 더 나아질겁니다. 여행도 더 다니실 수 있을거구요.  저도 희망을 가져봅니다.

 

기다림

2021-01-16 12:50:15

아버님이 좋은것 물려주시고 가셨군요.

가끔보면 DNA 에는 생활습관도 있나 싶은 생각이 들어요.

 

저도 이제 가끔 거울에 비친 제 모습에 아버님을 발견하고 놀라고 저의 행동이 제 어렸을때 누군가와 같다는 생각을 하면서 놀랄때가 많아요.

 

좋은것은 이어가고 나쁜것은 제가 upgrade시켜서 자녀에게 물려줘야죠.

이야기 나눠주셔서 감사해요.

잭울보스키

2021-01-16 14:32:17

이 글을 쓰고 있는 책상앞이 바로 제 아버지가 늘 앉아 계시던 곳이라 항상 마음에 다가옵니다.

 

도코

2021-01-16 13:23:53

저도 어제 저녁에 멍때리다가 책장에 가득 진열되어 있는 책들을 보면서, 그 많은(?) 책 제목을 한권 한권 살펴보면서 처음 읽었던 기억이 떠올라서 디지털과 아날로그에 대한 비슷한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와, 이 책 읽었을 때 나는 이런 생각을 했었는데... 하면서요.

 

물론, 최근 한 5년 넘게는 physical 책을 거의 읽지 않았던 것 같다는 생각에 '이래도 되나' 싶은 생각도 들었어요. 언제부턴가 바뀐 나의 습관들. 하루 하루 큰 느낌 없이 변해가지만 되돌아보면 너무 많이 변해져 있는 자신이 가끔 어색하기도 하네요. 잭님 덕분에 '무엇이 중요한가'를 한번 더 생각해보게 된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2017년도가 빨간색이어야 했는데 말입니다.. ㅎㅎㅎ)

잭울보스키

2021-01-16 14:35:41

이 모델이 매년 빨간색과 검은색을 바꿔가면서 한가지 색만 나오는데 2017년에 무슨일이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만드는 회사에서 빨간색 잉크가 떨어졌는지... 아니면 파격의 미를 생각했는지. ㅎㅎㅎ

샌프란

2021-01-16 14:36:10

이런 글 너무 좋아요

잭울보스키

2021-01-16 17:44:22

감사합니다.

 

urii

2021-01-16 14:55:40

잭울보스키님 글 주욱 보아왔는데, 참 멋진 분이세요.

잭울보스키

2021-01-16 17:45:16

올해는 상황이 좋아져서 여행기도 좀 올리고 해야하는데 곧 그럴날이 올거라고 믿습니다.

짠팍

2021-01-16 16:23:56

저도 개인적으로 '기록'에 관심이 많은데요.  예전에 물리적인 모으기, 정리하기에서 최근 약 10년간에는 기록의 방식이 많이 바뀐듯 합니다.  디지털식이 손으로 쓴 일기장보다는 감성이 많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한곳에 잘 정리, 보관 되어 있다는 생각을 하면 나름 기분이 좋아지더군요. ^^

잭울보스키

2021-01-16 17:49:26

저도 디지털 일기를 한 두번 시도해보았었는데 이상하게 정이 안가더군요.  그래서 일기쓰기를 며칠씩 미루다가 결국 포기했습니다. 디지털 식으로 하면 나중에 찾기는 좋을듯 합니다.

데콘

2021-01-16 17:37:20

기록하시는 좋은 습관을 아버님께서 솔선수범해 주셨네요.

저도 애들한테 기록하라고 누차 잔소리를 하지만, 정작 저는 잊혀지는 기억에 의존하고 기록을 별로 하지 않았는데 잭울보스키님 글을 읽으니 제 자신이 창피하네요. ㅠㅠ

 

글 도중에 있던 "저는 이런 마일을 모으고 있습니다." 링크를 눌러 보니 아... 카드 싸인업 보너스로는 도저히 모을 수 없는 소중한 마일이네요.

좋은 글 나눠 주셔서 감사합니다!

잭울보스키

2021-01-16 18:00:49

기록을 하면 좋은점은 이런 조각들이 쌓이니까 저의 조그마한 역사가 만들어지는것 같습니다.  저희 어머니가 늘 하시던 말씀이 아버지 일기장 보면 우리집안 역사가 다 담겨 있다고. ㅎㅎ  그리고 갑자기 중요한 지난 일들을 기억해 내야 했을 때 도저히 생각이 안나면 답답하고 초조할 때가 있는데 이런면에서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memories

2021-01-16 17:52:29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도 기록하고 모으는거로 좋아하긴 하지만 잭울보스키님의 일기에 비할바는 아니네요. 저도 예전 일기나 기록들을 잘 보관했으면 좋았겠다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기록을 잘 보관하는것도 쉽진 않은것 같아요..^^;

잭울보스키

2021-01-16 21:16:29

네.  이렇게 기록해 놓으면 가끔 도움이 될때도 있지만 이제는 습관이 되어서 하지 않으면 뭔가 불안합니다.

딸아들아빠

2021-01-16 18:37:14

좋는 글 감사합니다. 2021년을 맞이하여 다시 한번 시도해 봐야 겠습니다. 이 와중에 일기장은 어디서 사셨는지 정보 부탁드립니다.

잭울보스키

2021-01-16 21:19:25

2021 Brownline CB634C.BLK CoilPRO Daily Planner, Hard Cover, 5 x 8" 제품입니다.  해마다 Staples 에서 구입하곤 했는데 이제는 취급을 하지 않아서 Ebay 에서 구입하였습니다.

 

2021 Brownline CB634C.BLK CoilPRO Daily Planner, Hard Cover, 5 x 8" 69775658717 | eBay 

성실한노부부

2021-01-16 20:51:30

소중한 보물들입니다.

저희는 공식적으로 필요한 기록 빼고는  오랫동안 갖고 있던 개인적인 일기나 글은 모두 없애버렸습니다 .

처음엔 후회를 할 거라 생각 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뭘 없애버렸는지 기억도 안 나니 아쉬운 것도 없고 그리운 것도 없고 그냥 오늘만 살고 있는 느낌입니다. 

잭울보스키

2021-01-16 21:32:07

감사합니다. 저도 언젠가는 성실한 노부부님의 길을 따를거 같은 예감이 듭니다. ㅎㅎ

 

제 친한 직장 동료가 Family histor book 을 만들어서 자식들에게 물려준다고 가끔 저에게도 이런 저런 자료들을 보여주곤 했었는데 자기 아버지가 1930년대인 90년전에 대학 졸업하고 처음 직장을 잡기 위해 작성했던 job application 서류를 소중히 간직하고 있더군요. ( 그 직장이 바로 저와 제 동료가 근무하던 같은 직장이었습니다. )  신기하게 본 기억이 납니다.

여행벌

2021-01-16 23:09:56

와 정말 대단합니다~~소중한 기록이네요~

세계인

2021-01-17 01:48:53

https://www.milemoa.com/bbs/board/6324520 마일모아에 올렸던 일기쓰기 팁이에요. 

2017년부터 일기를 쓰기 시작했는데 몇년치가 쌓이니 지난 일기보는게 많은 도움이 되내요.

잭울보스키

2021-01-17 13:27:33

감사합니다.  전에 직장다닐때 원노트 가끔 사용하곤 했었는데 좋은 아이디어 입니다.  백업이나 여행다닐때 유용할거 같아요 .한번 시도해보겠습니다.

solagratia

2021-01-17 04:10:00

디지털로 일기를 쓰려고 시도했던 시간들을 생각해보면, 계속 기술이 발전하는 동안 옮겨오지 않아서 어느 순간 사라져버린 일기나 일기 같은 기록들도 많은거 같아요. 하지만 종이 일기장은 남아있으니, 소중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매일 만들어져가는 사진과 영상 외에 일기를 어떻게 기록하면 좋을까 생각해보게 됩니다. 좋은 글 감사해요.

동방불빠이

2021-01-17 07:14:40

멋진 글입니다. 글을 정말 잘 쓰시네요. 잭울보스키님의 감정과 생각들을 느끼며 저 자신을 또한 돌아 봤습니다. 일기를 써야겠다는 마음은 이제껏 늘 가지고 있지만 디지탈이든 아날로그든 얼마 못가서 포기하게 됩니다. 페북을 me only로 설정해서 일기처럼 써볼까도 생각을 해 봤는데, 혹시 깜빡 잘 못해서 공개로 포스팅이 될까 그것도 좀 망설이게 됩니다. 결국 일기를 꾸준히 쓰는데 중요한건 습관이거나 의지이겠지만요. 

futurist_JJ

2021-01-17 13:36:16

"기억하기 위해 기록한다. "

어릴적 적어둔 일기도 한박스, 회사 업무일지, 아이폰 나오면서부터는 아날로그, 디지털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많이 흩어져 있죠.

기록의 습관은 좋은 것 같습니다. 저도 아버지 영향을 받아, 시작한 것 같기도 해요. 필기구, 수첩, ... :D

아이들에게도 일기 쓰라 하는데 잘 안 듣더군요. ^^

목록

Page 89 / 3025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3/31/21)

| 정보 107
ReitnorF 2020-06-24 27030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6063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4514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3005
  88095

2021년 1월 16일 인천공항 풍경

| 잡담 13
  • file
papagoose 2021-01-16 3856
  88094

ANA Mileage 9월에 만료된다는데 어쩌죠?

| 질문-항공 2
렝렝 2021-01-18 453
  88093

스마트폰 소독 어떻게 하세요? clorox wipes?

| 질문-기타 32
우산바위 2021-01-16 2356
  88092

스마트/시큐리티 시스템 전환 방법

| 질문-기타
마제라티 2021-01-18 188
  88091

아플 카드 - Invalidated

| 질문-카드 6
COOLJR 2020-11-28 1628
  88090

렌트할떄 가전을 얼마나 꺠끗히 써야 하나요?

| 질문-기타 6
canonus 2021-01-17 1822
  88089

극단적인 seller-market에서 lender 선정, 어떻게 할까요?

| 질문-기타 12
행복가득 2021-01-17 1874
  88088

집을 렌트주려고 내놨는데요... 질문/조언 부탁드려요.

| 질문-기타 16
Treasure 2021-01-17 2605
  88087

구형 DSLR 카메라 및 렌즈 처분 어떻게 할까요?

| 질문 1
트레블메이커 2021-01-17 527
  88086

알뜰폰 s10e 멧세지 받기 해결했네요..

| 정보-기타
canonus 2021-01-17 425
  88085

[나눔] Skypass 라운지 쿠폰 2장 (~6/30/2021)

| 나눔 4
모모꼬 2021-01-17 295
  88084

▶ 기록에 관한 짧은 생각

| 잡담 28
  • file
잭울보스키 2021-01-16 2225
  88083

CVS 홀리데이 제품들 90프로 할인

| 정보-기타 2
지지복숭아 2021-01-17 1156
  88082

울트라모바일 한국에서 사용하기 어떤가요?

| 질문-기타 69
daniellove 2020-12-08 2604
  88081

2021 여름 한국 발권 질문 및 검토 요청드립니다

| 질문-항공 3
시골농사꾼아들 2021-01-06 787
  88080

한국인데 wifi calling이 안됩니다: ultra mobile

| 질문-기타 26
daniellove 2021-01-08 2298
  88079

[참고] 하얏 포인트 숙박 vs. 체이스 하얏 카드 숙박 비교

| 정보-호텔 14
  • file
데콘 2021-01-15 2191
  88078

[업데이트] 신영복

| 자랑 43
  • file
오하이오 2018-05-18 5189
  88077

mint Mobile eSIM 개통 방법 + 한국에서 개통 하기

| 정보 11
  • file
프로애남이 2021-01-15 1385
  88076

시판용 떡볶이 원탑? [K Town 떡볶이]

| 잡담 67
요리대장 2021-01-09 5644
  88075

att 중고 디바이스를 하면 한국 알뜰폰 심카드를 쓸수 없나요?

| 질문-기타 4
  • file
canonus 2021-01-16 234
  88074

[업데이트-티켓 바꿨습니다]Non-refundable flight.. 이렇게 항공편 바꾸는게 힘들 일일까요? (Expedia로 구매한 AA 티켓)

| 후기-발권-예약 15
순백찰떡 2021-01-15 786
  88073

아이들과 볼만한 한국 드라마?

| 질문-기타 40
랑펠로 2021-01-06 2854
  88072

크레딧카드, 크레딧스코어 & 크레딧 관리 (업뎃 051717)

| 정보-기타 73
  • file
늘푸르게 2015-01-26 25297
  88071

[최대 $450 or $7000?] LG 냉장고 구매후 문제가 있으셨나요? Class Action Settlement 진행중입니다.

| 정보-기타 10
리디파파 2020-09-20 2468
  88070

사이트 소개 - 북버브 (BookBub)

| 정보-기타 1
돌핀 2021-01-16 654
  88069

한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월마트 온라인 물품 (랩탑 관련) 구매 후기 - 아직 진행중

| 정보-기타 8
돌핀 2021-01-16 1153
  88068

2020년 1월 16일 오늘은 뱅가드의 설립자, 인덱스 펀드의 창시자인 John C Bogle 님 별세 1주년입니다.

| 정보-은퇴 13
  • file
KoreanBard 2020-01-15 1790
  88067

임시 영주권 만료가 1월말인데, 서류 접수 후 업데이트가 없습니다

| 질문-기타 1
누가누가 2021-01-16 307
  88066

지금 이 시점에서 목돈으로 뭘해야할지, 우문현답을 기대합니다.

| 질문-기타 28
지구여행 2020-12-08 5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