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집 막내를 소개합니다.(생후두달 게코)

요리대장, 2021-01-18 12:02:50

조회 수
3365
추천 수
0

maxresdefault.jpg

 

연초에 회사에서 완전 베이비 도마뱀(?)을 발견하였습니다.

이미지는 구글펌인데 딱 저만한 사이즈에 생긴것도 거의 유사했어요.

한겨울 동부에 어인 도마뱀인가 하고 좀 찾아보니까 도마뱀붙이(GECKO) 중에서도 HOUSE GECKO 인걸 알았구요.

그대로 두면 밟혀죽거나 얼어죽거나 할것 같아서 집으로 모셔가기로 합니다.

 

평소에 두 아들놈들이 반려동물 키우고싶다 해도 난 너희들이면 충분해(너희들 만으로도 힘들어) 하며 일축해 왔었는데요.

아빠가 GECKO 데려갈테니 집이랑 먹이랑 좀 준비해 놓으라는 말을 들은 아이들은 완전 난리가 났습니다. 축제로구나~~~

 

그런데...

 

이 아이가 먹이도 안먹고 기운없이 누워만 있더니 이틀을 못 채우고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아마존에서 오더해놓은 영양제가 도착한 날에요...

원래 상태가 나빴던건지 저희들의 캐어가 부족했는지 모르겠지만 식구들 모두 충격이 적지 않았습니다.

 

고민하다가 펫샵에 가서 새로운 아이를 데려오기로 하고 첫째 둘째가 열공에 들어갑니다.

적어도 관리를 잘못해서 또 떠나보내는 일은 없어야 한다면서요.

 

드디어 2021년 1월 7일에 동네 펫스마트에 가서 한 아이를 다시 데리고 왔어요.

직원이 5개월정도 되었다는 레오파드 게코(나중에 알았지만 1개월정도 자란 베이비에요.)

생일은 입양한 날짜인 1월 7일이고 이름은 먼저간 아이 이름 그대로 LUCKY(행운이) 입니다.

성별은 좀 더 큰후에 구별이 된다고 해서 모르는데 딸이든 아들이든 상관은 없구요.

건강하게 오랫동안 같이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 뿐이에요.

10년 이상 살고 10인치까지도 자란다고 하네요.

 

오빠(형) 둘이 얼마나 애지중지 하는지 눈꼴시어서 못보겠어요.

먹이도 최고급으로만 사려고 하고 핸들링 할때도 얼마나 조심하라고 잔소리들을 하는지요.

그동안 반려동물 금지법을 시행해온게 좀 미안하기도 하더라구요.

생명의 소중함과 무언가를 책임져야 할때의 그 무게감을 아이들이 깨닫고 배워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쓸데없이 서두가 너무 길었는데요.

우리 행운이 사진 몇 장 투척합니다.

이제 2주가 되어가는데 그동안 많이 자랐고 꼬리도 많이 통통해 졌어요.

사진보시며 건강하게 오래 살라고 좋은 기 좀 넣어 주시구요.

혹시 게코 선배님들 계시면 키우는데 좋은 팁도 좀 부탁드립니다.

 

IMG_6750.jpg

 

IMG_6741.jpg

 

IMG_6739.jpg

 

IMG_6731.jpg

 

IMG_6802.jpg

 

IMG_6799.jpg

 

IMG_6798.jpg

 

28 댓글

미치마우스

2021-01-18 12:15:12

우선 두 아드님께 축하의 인사를...

생명이란 게 귀하면서도 두려운 거죠. 받는 사랑만큼이나 쏟아부어야할 책임도 엄청나니까요. 

부디 형아들(오빠들) 사랑 듬쁙 받아 잘 자라기를요! 

요리대장

2021-01-18 13:22:14

맞아요.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memories

2021-01-18 12:33:08

오 너무 귀여운데요? 오래 건강하게 10년 이상 살기를 바래요~!!

요리대장

2021-01-18 13:22:46

저도 파충류가 귀여울줄 몰랐어요.ㅎㅎ

아르

2021-01-18 12:40:21

너무 귀엽네요!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랍니다!

 

덩달아 저희집 막내도 한번 소개해볼까 합니다. 뒷마당에 둥지를 튼 벌새에요. 며칠전 알 두개를 낳고 (1~2cm 길이 빨간콩 정도 크기) 열심히 품고 있어요. Nest 카메라를 나무에 달아서 실시간으로 관찰하고 있는데 요놈 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ㅎㅎ 운이 좋은지 벌새가 찾아와 둥지를 지은게 올해로 4년째에요. 늘 같은 나무를 고르더라구요. 첫 두해 동안은 아기새가 매해 두마리씩 자라서 날아가는걸 보았는데 작년에는 청어치(scrub-jay)가 와서 알을 물어가는 바람에 벌새가 떠났었어요. 그래서 올해는 다시 안올줄 알았는데, 감사하게도 올해도 찾아와 둥지를 틀어주었네요. 아이들이 벌새 둥지 지켜준다고 종종 빗자루 들고 보초 서는데 도움이 될런지는 모르겠어요 ㅎㅎ

 

Screen Shot 2021-01-18 at 9.33.42 AM.jpg

 

 

요리대장

2021-01-18 13:23:35

아이고. 보초서는 아이들 상상만해도 귀엽네요.

shilph

2021-01-18 13:25:39

와우!!!! 벌새가 알을 집 뒷마당에 낳는건 처음 봤네요.

저희는 집 근처에 벌새가 둥지를 튼 나무가 있어서 자주 오더라고요 

성실한노부부

2021-01-18 14:17:31

P2

 새알들이 너무 이뻐요.

PinkG

2021-01-20 05:19:02

와아 카메라 달아 관찰하는거 완전 national geographic 다큐 느낌 나겠는데요??? 왠지 흥부와놀부의 제비 이야기가 떠오르네요 ㅋㅋ

키모(차도남)

2021-01-18 13:26:46

우와... 저희도 애완동물 키우고 싶은데 개나 고양이는 부담스러워서 망설이고 있는데 개코 좋네요. 그런데 손바닥에 올려놔도 안 도망가나요? 달아나면 찾기 힘들것 같은데요. 

요리대장

2021-01-18 13:44:29

순간속도가 빨라서 장롱 밑 입수도 가끔 있다고는 해요.

갓난아이 보듯이 늘 눈을 떼지 마셔야...

일단 목소리와 체취에 익숙해지고 나서 핸들링 하면 아이가 덜 무서워 하고 턱이나 이마 쓰다듬어도 가만히 있는 편이에요.

유투부에 게코로 검색하면 동영상 많이 있으니 참고하시구요.

성실한노부부

2021-01-18 14:16:40

p2

너무 이쁘네요.

저희 아이들도 게코들을 키웠었는데 먹이가 산 귀뚜라미라서 귀뚜라미들을 넣어주면서 마음이 좀 아팠던 기억이 나네요.

일년에 한번씩은 동물 의사한테 데리고 가야고 한다고 하는데 몇년 동안은 동물 병원에 안 데리고 가다가 큰 맘 먹고

게코를 전문으로 보는 동물 의사에게 60불 진료비를 내고  5분 동안 보여줬는데  하루에 5분 정도는 햇빛을 쬐어주라고 해서

게코를 햇빛이 쨍쨍한 날 일광 목욕을 시켜준다고 덱에 갖다놨는데 

15분 있다가 나가보니 게코가 죽어있더군요. ( 이 부분을 아들이 아직도 이해를 못 하고 있는 부분) . 

아들이 훌쩍훌쩍 울면서 다른 게코를 사달라고 했는데 저는 귀뚜라미 사러다니기가 너무 힘들어서  안 사줬었던 추억이 있어요.

저희 게코는 밀웜은 전혀 안 먹던데, 게코마다 좋아하는 먹이들이 다른 것 같아요.

사진을 보니 다시 또 키우고 싶은 생각이 드는군요.

요리대장

2021-01-18 14:37:23

아 일광욕...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요즘은 게코사육이 일반화 되어서인지 귀뚜라미 등 먹이 구하는 일이 그리 어렵지는 않더라구요.

처음에는 매일 펫샵가서 사다 먹이다가 지금은 한켠에 귀뚜라미도 왕창 사다가 먹이주면서 키우고 있어요.

그런데 말씀듣고보니 살아있는 먹이만 먹는 게코를 이야기 하면서 생명의 소중함 운운하는것이 어패가 있기도 하네요.ㅠㅠ

검은도토리

2021-01-18 14:53:30

오 저는 같은 파충류과인 뱀을 키우고 있는데 게코도 귀엽네요. 뱀은 쥐를 먹이로 줘야하니까 입문하기에 거부감이 있을 수 있는데 레오파드하고 크레스티드 게코는 먹이 시장이 대체식도 많이 잘 되어있더라고요. 그리고 무엇보다 파충류는 먹이를 자주 안줘도 된다는 장점이

요리대장

2021-01-18 16:05:23

쥐....요? 도마뱀도 어려운분 있으실텐데 뱀은 엄두도 못내겠어요...

검은도토리

2021-01-18 19:15:53

얼어있는걸 녹여서 주는거라서 돼지고기나 닭이나 똑같은 고기이다라고 생각하고 주면 아무생각이 없어지더라고요

레게

2021-01-18 15:44:15

마모에서 게코를만나니까 반갑네요!

저희도 작년 5월에 게코를 데려왔어요. 강아지나 고양이는 아직 자신이없어서 게코로 도전했는데 생각보다 너무이뻐요. 볼일도 정해진곳에만 보고 애교도 은근많고 이렇게 깔끔한지 몰랐네요 데려오기전에는ㅎㅎ 탈피하고 껍질도 직접처리할줄이야

저희는 크리켓은 너무 관리가힘들구 게코도 밀웜을 더 잘먹어서 밀웜만 먹이고있어요. 살아있는먹이만 먹는게 유일한 허들인것 같아요 벌레싫어하면 못키울듯. 드라이밀웜을 살아있는척 흔들어서 먹여봤는데 안움직이니까 퉤 뱉더라구요 ㅋㅋ

저희애처럼 얼른 통통하게 크길 바래요 ㅎㅎ

 

20210118_143349.jpg

 

 

요리대장

2021-01-18 16:03:30

꼬리가 엄청 통통한게 건강해 보여요.

밀웜만 먹으면 좀 수월하시겠네요.

똥칠이

2021-01-18 18:11:16

게코가 애교가 있다니 신기하네요. 

멜로지오

2021-01-18 17:43:30

우와 너무 귀여워요 ㅎㅎㅎ

요리대장

2021-01-18 20:39:34

팔불출 되더라도 할수없지만 찐 귀여워요 ㅎ

똥칠이

2021-01-18 18:11:59

"우와 너무 귀여워요" 라고 저도 쓰고싶은데

파충류(?)는 무섭네요;; 

행운이가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기를 기도합니다 

요리대장

2021-01-18 20:38:42

무서워마세요. 얼마나 하늘하늘 하다고요.ㅋㅋ

기도 감사합니다 ~~

블루라군

2021-01-18 21:29:47

레오파드 게코 귀여워요 ~~~ 아이들이 책임감 있게 키우니 뿌듯하시겠어요

저도 파충류 키우고 싶지만 먹이가 너무 징그러워서 

쑹애인

2021-01-18 23:25:50

와 마모에서 레게 볼줄 상상도 못했습니다 ㅎㅎ 

건강해 보이는 레게 오래오래 잘 키우세여!!

futurist_JJ

2021-01-18 23:32:29

귀여워요! 라고 하고 싶은데, 가끔 나타나는 검정 꼬마 도마뱀에도 깜딱 놀라는 제겐 쉽지 않을듯 합니다 ^o^;;;;;;

저희 애들도 몇년전엔 개 키우고 싶다고 노래를 하다 저와 P2가 '우린 케어 안 한다'고 몇번 이야기 하니 이젠 조용합니다.

이전 집에서 가라지로 향하던 계단에 나타나던 검정 뱀(독 없다는)에도 넘 놀라서.ㅠ. (페북 village 분들은 거대한 뱀도 귀엽다며 올리시더라구요..)

요새 너튜브로 개, 고양이 들 가끔 찾아보니, 애들과 P2가 곧 입양하겠다 라고 하지만 병원 델구 다닐 생각하면 엄두가 안 나요.

vj

2021-01-19 02:27:41

I go 징그러워라!,,..

전 동물이 무서워요...

오하이오

2021-01-19 10:14:56

앞선 도마뱀이 집을 화목하게 만들어 주고 먼저 갔네요. 물론 같은 종류는 아니지만 어릴때 야생 도마뱀 잡으로 다니기도 했는데, 그땐 별 거부감 없이 잘 잡았는데 어느때 부턴가 파충류는 거리감이 생기더라고요. 심지어 친숙했던 곤충도 그래쓴데, 요즘은 메뚜기도 잡는 것도 꺼려져요. 그런데 이렇게 자세히 보니 상당히 귀엽네요. 모쪼록 오래오래 함께 즐거운 가족 꾸리시길 바래요.

목록

Page 107 / 3042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4/25/21)

| 정보 110
ReitnorF 2020-06-24 29298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6732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5504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4190
  88061

Yamaha digital piano 144 구매 팁 질문드립니다

| 질문-기타 22
ppf 2021-01-18 1182
  88060

(호텔 프로모) 매리엇 티어 Status 매치 & 챌린지 프로그램

| 정보-호텔 105
  • file
24시간 2020-08-27 8619
  88059

한국에 계신 엄마가 갑자기 돌아가셔서 출국해야 하는데요....머리가 멍해져서....뭐부터 어떻게 해야하나요

| 질문-기타 192
리베카 2021-01-15 10787
  88058

▶ 저희집 막내를 소개합니다.(생후두달 게코)

| 잡담 28
  • file
요리대장 2021-01-18 3365
  88057

Roth vs Traditional 어느 것이 유리한가? (상)

| 정보-은퇴 9
은퇴덕후EunDuk 2021-01-12 2265
  88056

(2차) 2020년에 와이프가 만든 지인 생일 케잌들입니다.

| 잡담 96
  • file
heesohn 2021-01-03 4845
  88055

크레딧 교정 사기 [RAFS]

| 잡담 2
뉴포트물개 2021-01-19 1149
  88054

웹페이지에서 글자선택되게 하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 질문-기타 7
sono 2021-01-19 359
  88053

주중 라스베가스2박3일 짧은후기(8/26-28)

| 후기 15
  • file
la3yoo 2020-08-29 2035
  88052

Verizon promotion관련

| 질문-기타 6
OP맨 2021-01-19 1149
  88051

아멕스 팝업은 정녕 불가항력의 흑마술인가 (팝업근절 캠페인)

| 후기 117
  • file
요리대장 2020-09-24 6717
  88050

매일 마실 좋은 커피머신 추천받아욧

| 질문-기타 27
예티보이 2021-01-08 3316
  88049

H1b소지자와 결혼 후 영주권 프로세스 질문

| 질문 15
마히 2021-01-19 1153
  88048

와이프가 출산을 했는데 애기한테 빌링이 청구된 부분에 대해서 질문을 드리고 싶습니다

| 질문-기타 10
unigog 2020-09-17 2045
  88047

(마감) 나에게 마일모아란?

| 잡담 103
  • file
EY 2021-01-16 3657
  88046

H1b 만료가 8개월 남은 시점에서 h1b 비자를 갱신할 수 있을까요??

| 질문-기타 2
석양이졌다 2021-01-19 668
  88045

[7/22] 발빠른 늬우스 - 체이스 메리엇 바운드리스 10만 포인트 is back (내용 추가) (~9/29)

| 정보-카드 139
shilph 2020-07-22 9291
  88044

Barclay AA Aviator Business Mastercard 처닝 리컨하려고 합니다. 가능할까요?

| 질문-카드
AT열사 2021-01-19 170
  88043

발말고 손/어깨가 아픈 분을 위한 키보드 & 마우스 조언

| 잡담 39
shilph 2021-01-13 2969
  88042

HSA 자금은 펀드로 투자할려고 하는데 몇개만 추천해 주실수 있나요?

| 질문-기타 4
  • file
canonus 2021-01-18 953
  88041

credit inquiry 에 대한 이해/오해

| 정보-카드 21
티모 2014-01-13 8523
  88040

BMW CPO 차량구매 조언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붕붕이 2021-01-19 397
  88039

Closing Cost 가 이상해요?

| 질문 8
  • file
쿨한조이 2021-01-19 1182
  88038

[업데이트] 아멕스 오퍼에 관한 질문: 이메일이 안 오는 경우? Dell?

| 질문-카드 16
무야호 2021-01-09 1575
  88037

쿠쿠밥솥 내솥 구하기 - 미국 북캘리

| 질문-기타 22
kiaorana 2020-12-13 4713
  88036

캘리포니아 '모더나' 접종 중단.."집단 알레르기"

| 정보-기타 10
1stwizard 2021-01-19 3433
  88035

(Update) Chase Ritz Carlton 리츠 칼튼카드 에어라인 $300크래딧 받는 방법

| 정보-카드 313
  • file
디자이너 2014-12-18 24523
  88034

Plastiq 렌트 페이 체크 저희집으로 받아서 렌트 회사에 가져다줘도 되나요?

| 질문-기타 4
지지복숭아 2021-01-19 482
  88033

출장지에서 과속으로 인한 스피딩 티켓 질문

| 질문-기타 10
불꽃남자 2021-01-18 1674
  88032

[집린이] 새집 계약했는데요.. 인스펙션은 어떤걸 해야할까요?

| 질문-기타 4
어떠카죠? 2021-01-19 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