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 대학/역사 투어 계획-호텔 간단 투숙기

SAN, 2021-07-13 20:05:34

조회 수
2901
추천 수
0

마모님 도움으로 여행 무사히 잘 다녀왔어요.

잊어버리기 전에 혹시 저희처럼 동부 여행 계획하실 때 참고가 될까해서 간단 여행기 올립니다.

지극한 귀차니즘으로 사진은 없으니 양해 바랍니다.

===========================================

 

7/16 알라스카 항공 SAN-JFK (도착 카드 마일로 리임버스) /

*일주일짜리 로드 투어라 간단하게 한국장도 볼 겸 근방에서 하루 쉬고 가려고 해요.

퀸즈는 어떨까요? 여기 추천할 만한 호텔 좀 알려주세요.->RESIDENCE Inn Stamford downtown로 예약했습니다. JK롤링님 감사합니다.

 

뉴욕에 내려서 Tang에서 간단하게 저녁 먹고 호텔로 출발했습니다.

원래 뉴욕에서 쉬고 여행을 시작하려했는데, 금요일이라 숙박권을 쓰려니 요구 포인트가 높아서 숙박권 등급이 다 한 등급씩 올라가더라고요.

JK롤링님의 조언으로 들렀다 간 호텔이 스탬포드 다운타운의 레지던스 인이었는데요,

새 호텔이고 방도 깨끗하고 넓어서 저희 두 틴 아이들과 함께 머물기 충분했습니다.

애들이 커서 퀸 사이즈 침대 두 개가 있는 방을 가급적이면 선택하려고 하는데

이 호텔은 제가 딱 원하는 방을 주더라고요.

조식도 직원들이 음식 앞에 대기하고 있다가 원하는 음식을 덜어주는 식이라 안심이 되었습니다.

다만 이 호텔은 따로 주차장이 없는게 흠입니다.

자기네가 가진 발렛파킹/셀프 파킹장 모두 저희가 도착한 6시에는 다 찼다고 일반 사설 파킹장을 이용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그 점만 빼 놓는다면 Cat.4 숙박권 쓰기에 괜찮은 호텔이었어요. 숙박권으로 묵었던 곳 중에 제일 마음에 들었습니다.

 

7/17 예일 대학으로 출발.예일/브라운

예일 들렀다 브라운으로 가려고 방향을 잡았는데 폭우가 내려서 홍수주의보가 발령되고, 길이 곳곳에 통제가 되는 등 난리가 났었던 날입니다.

비가 워낙 안 오는 지역에서 사는지라

먹구름 낀 거 보고 좋다고 했다가

미친듯이 뿌려대는 빗줄기에 더럭 겁이 나서 브라운은 일단 스킵하고 호텔로 바로 갔는데요,

조금만 늦게 이 결정을 내렸다면 빗속에서 오도가도 못하고 차도 잠기는 신세가 되었을거에요.

Fairfield Sommerset이라는 호텔은 주변도 황량하고 새 호텔이라고는 하지만 여관급이라 추천하고 싶진 않은데요,

다만 폭우를 피하는 데는 정말 위치가 좋았습니다.

다음날 아침까지도 프로비던스 쪽으로 들어가는 길은 모두 통제되어서 들어갈 수가 없어서 브라운은 오는 길에 들르는 것으로 일정 바꾸고 계속 동북쪽으로 올라갔습니다.

아.. 그리고 이 호텔 주변에 옐프 검색해보니 멕시코 음식점이 있었는데,

샌디에고 사는 제가 동부에 가서 멕시칸 요리를 먹으러 가게 될 줄은 몰랐는데, 미국 살면서 최고로 맛있는 타코집이었어요. 혹시 주변에 가시게 되면 함 검색해서 가 보시길 추천합니다. 

 

7/18-19 플리머스 거쳐 보스턴 체크인 /The Charles 호텔 2박 예약 (Plat 카드로 한 장씩 두 번 예약)

 - 하버드/MIT 대학 투어 및 프리덤 트레일

유일하게 돈 내고 투숙한 호텔입니다.

2박을 예약했는데 1박에 340불 정도였어요.  플랫 카드 호텔 크레딧 200불에 조식이랑 푸드 크레딧이 있으니 숙박비는 빠질 것이라고 생각해 묵었는데요,

이 호텔은 위치도 분위기도 너무 좋았습니다. 들어가는 순간, 와~~ 하는 탄성이 나오더라고요. 캠브리지의 분위기를 너무 잘 살려놓아 대학에 가면 자동 힐링이 되는 남편이 정말 좋아했던 호텔입니다.

위치가 너무 좋아 차는 파킹해 놓고, 하버드 스퀘어와 비지니스 스쿨 모두 걸어다닐 수 있어 너무 좋았습니다.

저희는 조식은 1인당 30불까지 2인이 쓸 수 있고

100불 푸드 크레딧은 체크아웃 날 4시전에 쓰면 된다고 했어요.

그래서 아침을 배터지게 먹고 점심도 호텔에서 먹으려고 들어왔는데요,

식당을 먼저 가지 않고 방에 갔더니 카드키가 안 먹어 프론트로 내려가니 체크인을 또 다시 해야 한다고  해서 체크인을 했더니

푸드 크레딧이 새로 리셋되어 안 쓴 크레딧도 무효가 되었더라는 ㅠ

 

7/20-21 뉴욕에서 2박 / Envue at Port Imperial, Weehawken (cat 5 숙박권 2장 사용)

- 컬럼비아 대학 방문

- 지난 번에 방문했었지만 아이들이 또 가고 싶어하는 하이라인과 지난번에 스킵했었던 Vessel, 자유의 여신상을 보려 합니다.

- 이 호텔 루프탑이 훌륭하다는 글을 읽은데다, 차를 가지고 들어가야 해서 맨하탄은 아예 제외했습니다. 이번이 두번째 여행이라 외곽에서 자도 괜찮을 듯요

 

보스턴에서 내려오는 날 아침 일찍 MIT로 갔다가

비 땜에 못 간 브라운을 보고 뉴욕으로 향했습니다.

여기 후기보고 간 호텔인데 배타고 맨하탄에 다녀오기엔 위치가 정말 좋았어요. 선착장 바로 앞에 호텔이 있었거든요.

루프탑은 시간이 안 맞아서 못 갔는데

호텔 투숙 자체는.. 그닥 좋은 인상은 아니었습니다.

이 시국에 안 먹은 음식이 냉장고에 그대로 있더라고요. 파킹도 호텔에 연결된 파킹장을 셀프파킹했는데 rate도 들쑥날쑥했고,

정말이지 주변에 먹을 곳이 하나도 없어요. 오죽하면 떠나는 날 아침을 인근 스타벅스에서 먹었습니다.

역시나 뉴욕은 비싼 곳에 묵는게 제일인 것 같아요. ㅠ

 

7/22 프린스턴 찍고 유펜/필라델피아 여행

사실 이 후기를 쓴 이유가 이 날에 만난 마모 회원님께 감사드리고 싶어 글을 올린거에요.

남편이 대학 캠퍼스에 가면 힐링이 되는 사람인데, 

사실 프린스턴을 제일 기대를 많이 했어요. 캠퍼스가 정말 멋있다고들 한다고요.

하지만 저희같은 방문객들이 할 수 있는건 '학교가 멋지구나!'하고 사진 찍는게 거의 전부잖아요?

근데 제가 이 게시글을 올리고 여행길에 올랐는데 마모 회원분 중 한 분이 쪽지를 주셨어요. 프린스턴 대학원생인데 가이드 해 주시겠다고요.

그 분 덕에 정말이지 프린스턴을 제대로 보고, 제대로 느끼고 왔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이 날 묵었던 호텔은 The Logan Philadelphia, Curio Hilton이었는데요,

Curio컬렉션이라 기대를 많이 했는데 방도 오래되고 화장실도 오래되고 제 돈 주고 묵기엔 너무 아깝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호텔 주변에서 시청까지는 괜찮았는데 

여기를 벗어나니 치안이 안 좋은게 몸으로 확 느껴질 정도였어요.

저녁 투고해 올 겸, 나갔다가 무서워 호텔로 돌아와서 이 날 저녁은 우버 잇츠에서 치즈 스테이크 되는 데 아무데서나 시켜 먹었습니다.ㅠ

하지만 아침은 호텔 로비 식당에서 먹었는데 이 날 먹은 크랩 오믈렛은 정말 맛있었습니다!

 

7/23 메릴랜드 친지 댁에서 3일 머물며 DC 투어

 

길 떠날 때는 맛집들과 방문할 대학들과 가야할 곳을 잔뜩 알아보고 가는데

저희 여행 스타일이 주로 걸어다니는 것을 선호하고, 걷다가 다리아프면 옐프를 보고 괜찮아보이는 곳에 들어가는 스탈이라 딱히 먹을 것 사진들이 없습니다.

호텔은 깨끗하고 쾌적하면 좋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면에서 추천하고 싶은 곳은 스탬포드의 레지던스 인과 로케이션과 호텔 로비가 다 한 찰스 호텔입니다.

찰스 호텔이야 제 돈 내고 투숙한 셈이니 나쁘면 안 되는 곳이겠죠.

만약 다음에 캠브리지를 갈 기회가 또 생긴다면 MIT에 볼 일이 있지 않는 한 저희는 찰스 호텔에 묵을 것 같아요.

 

제 개인적인 총평입니다.

예상대로 예일과 하버드는 근사했고

MIT는 예상 밖의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곳이었으며

브라운은 작지만 감각적이었고

컬럼비아는 의외로 컸으며

프린스턴은 수도자가 연상되는 곳이었어요.

유펜은 제가 몸이 안 좋아 제대로 못 봤지만, 프린스턴을 보고 온 다음이었는데도 나름의 개성이 있었다고 하네요.

 

10년 만에 가 본 보스턴은 한결같았고,

플리머스엔 정복자의 역사 뿐 만 아니라 피정복인들의 눈물도 만날 수 있어 반가웠고,

뉴욕은 한산했지만 뉴욕은 역시 뉴욕다웠고

필라델피아는.. '필라델피아' 영화 속 필라델피아와 그닥 달라진 점이 없었고, 쓸쓸히 늙어가는 느낌이라.. 안타까웠네요. 팬데믹 때문에 더 그렇게 느꼈을 수도 있을거고요.

 

새로운 인연은 소중하고

친구의 인연은 감사했던 그런 여행이었습니다.

 

이제 저는 다음 여행을 준비하러 갑니다.

허접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여기에 올라온 자료들 바탕으로 쌓여있는 숙박권도 털 겸 동부 대학/역사 투어 스케쥴을 짜고 있습니다.

혼자서 해 보려고 끙끙대고 있는데,.. 고수님들 도움이 필요해요.

두괄식으로 질문부터 하겠습니다.

 

대강의 윤곽이 이제 나오는데요,

제 숙박권은;

메리엇- Cat.5가 4장,  Cat.6 한 장

IHG와 힐튼에 각 한 장씩 있습니다.

그리고 플랫 카드 두 장 가지고 있어서

다음이 제가 현재까지 제 준비상황입니다.

 

이상인데요,

계속 내용 업뎃 하겠지만 질문 있습니다. 숙박권 쓰기가 정말 너무 힘드네요. 주말은 다 숙박권 가능한 포인트 이상을 요구하네요.

 

1. JFK-New Haven 가는 구간에 머물다 갈 한국장도 보기에 위치 괜찮고 침대가 큰 호텔이 있을까요?(7/16 숙박) 

2. 예일과 브라운 대학 부근 호텔을 검색해보니 매리엇 요구 포인트가 40K라 Cat5 숙박권을 사용할 수 없을 거 같아요. Cat 6를 사용할 만큼 괜찮을까요?

아님 다른 지역 호텔도 괜찮을까요? 플리머스에 있는 페어필드 인은 어떨까요?

3. 필라델피아 시내 호텔은 추천하지 않는다고 하셔서 필리 밖에서 호텔을 잡아야 하는지, 아니면 유펜 주변은 치안 상태가 괜찮은지 궁금합니다.

아니면 프린스턴과 DC 사이에 괜찮은 호텔 추천도 감사하겠습니다.

매리엇 cat4 2장, cat 5 1장 그리고 IHG 숙박권 있습니다.

 

조언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4 댓글

유저공이

2021-07-13 20:27:17

딴곳은 모르겠고 하버드쪽은 찰스 호텔이 위치가 정말 좋긴한데 하버드 스퀘어에서 걸어서 3~4분에 위치한 쉐라톤 호텔도 좋아요. 저희는 숙박권 쓸데 없어 버려야 하면 그냥 거기가서 하루 자고 와요. 일단 앞에 미터 파킹이 많고 중심지에서 약간 외곽이라 주말엔 미터 파킹 찾기도 쉽구 방도 커서 푹 쉬다 올만했어요. 근데 하버드에서 2박3일은 좀 길것 같습니다. 하루만에도 다 볼수 있을꺼 같은데요.

SAN

2021-07-13 21:58:37

그러지 않아도 제일 먼저 일순위로 두었던 호텔이 쉐라톤이었어요! 헌데 숙박권으로 예약이 안 되서.. 눈물을 머금고호텔을 옮겼답니다.

보스턴에서 대학탐방도 하고, 역사 투어도 하면 2박 3일 금방 가지 않을까요 ㅎㅎ

Lalala

2021-07-14 11:54:32

지난주에 the charles hotel 갔다왔는데 괜찮았어요. 아이가 원하는 수영장은 안열었지만 ㅠ 고딩 아이들은 괜찮겠죠?

호텔 2층에 있는 Henrietta's Table에서 100불 크레딧 쓸 수 있었는데, 이 외에는 다른 식당이 없고 바에서 사용이 가능해요. 맛은 무난히 괜찮은 편인데 메뉴수가 몇개 안되더라고요.

조식은 50불 크레딧으로 줘서 역시 Henrietta's Table에서쓸 수 있는데 조식 양이 꽤 많은 편이었어요.(해쉬브라운 맛있어요 ㅎㅎ)

냥창냥창

2021-07-13 20:30:56

유펜 근처에 쉐라톤 있는데 필리 센터시티 대비 딱히 치안이 좋거나 나쁘거나 하진 않은 거 같습니다. 내부는 안가봐서 모르구요.. 근데 로비에서 풍기는 느낌상 좀 오래되어 보였어요. 저는 필리 워낙 좋아하는 도시라 ㅎㅎ 근데 보니까 제가 다른 한국분들 대비 치안이나 깔끔함에 약간 둔감한가 싶기도 해요. 필리 관련 댓글 달다가 느꼈습니다 ㅋ

역사 투어 하신다 하셨는데 인디펜던스 홀 같은 필리 올드시티 구역은 안 가시나요? 다른 지역 대비 비중이 작은것같아서 여쭤봅니다..

SAN

2021-07-13 22:02:25

그럼 다시 필리도 리스트업 해야겠네요. 의견 감사합니다.

 

저희가 갈 때 필리 공항에서 저녁 6시 아웃이라

DC로 갈 때는 필리 다운타운은 맛배기만 보고 요때 다시 보려고요. 아님 디씨 일정을 하루 줄이고 필리에서 하루 묵을 수도 있고요. 이게 원래 저희 계획이었는데 필리 다운타운 분위기가 안 좋다 하는 글들이 있어 계획을 변경한 거였거든요.

게이러가죽

2021-07-13 20:34:11

투어하시는 학교레벨이 후덜덜합니다. 제 아이도 그런 학교들 투어할 레벨이었으면 좋겠네요.

SAN

2021-07-13 22:03:46

하하 게이러 가족님 자녀분들과 저희 아이들 비슷할 겁니다. 저도 뭔가 자극을 주려고 가는 여행입니다 :)

JK롤링

2021-07-13 21:20:09

1번 같은 경우 저는 JFK에서 약간 거리는 있지만 Stamford, CT 주변에서 숙소구하시는것도 괜찮을것 같아요. 지금 찾아보니 RESIDENCE Inn Stamford downtown 괜찮아 보이네요. 도착하는 시간이 언제인지 모르지만 가능하시다면 Flushing에서 한국장 보시고 맛있는 한식도 드시고 느지막하게 퇴근시간피해서 커네티컷으로  올라가시면 35분정도에 스탬포드 도착하실거에요. 스탬포드에 장점은 일단 동네가 깨끗하고 다음날 예일대 가실때 트래픽 없이 수월하게 하이웨이 진입할수 있어서 추천해요. 예전에 퀸즈에 거주하면서 여행다닐때 트래픽으로 퀸즈에서 벗어나는데 초반에 기운 다뺀기억이 많아서 적어봤습니다. 즐거운 여행하시길 바래요!!

SAN

2021-07-13 22:05:00

아.. 이런 정보가 필요했습니다! 제 고민 하나를 덜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

숙박권 사용해서 예약 마쳤어요. Cat.4인데 주말이라 30k 포인트가 필요하네요. 하루에 돈 주고 사려면 300불짜리네요. 후덜덜한 가격입니다.ㅋ

만년초보

2021-07-13 22:22:09

딴지는 아니지만 리버럴아트 학교들도 조금 넣어주세여. 

Amherst 나 Turfts Boston College 같은 곳이나

Wesleyan 같은 곳은 동선에 큰 문제없이 들를수 있고. 

뉴욕도 요즘 잘나가는 NYU 같은 곳도 콜롬비아에 비해 분위기가 많이 다르죠. 쿠퍼유니온쪽 분위기도 또 다르고요. 

볼키모어에 존스홉킨스도 들려보시고. 

 

SAN

2021-07-13 23:55:43

의견 감사합니다! 리버럴 아트쪽으로 유명한 보석같읔 학교들도 기회가 되는대로 가보겠습니다. 

에타

2021-07-14 07:57:45

다른 분도 말씀해주셨지만 하버드/MIT+역사여행을 다 포함해도 2박3일은 좀 길듯 싶습니다. 혹여나 날씨까지 안좋으면 최악이구요 ㅠ 보스턴 지역에 다른 대학교들도 여럿 있으니 코스에 넣어두시면 될듯 합니다.

SAN

2021-07-14 11:27:35

더 가볼만한 대학들을 알려주실 수 있으실까요?^^ 

에타

2021-07-14 12:43:05

보스턴 근교에는 Tufts, Boston uninversity, 버클리 음대, 웰슬리 컬리지(힐러리가 나온곳) 정도가 있겠고, 좀 더 멀리 가시려면 Amherst도 좋지요 (캠퍼스가 예뻐요) ㅎㅎ 

modernboy

2021-07-14 08:07:35

프린스턴에서 숙박하실 계획이 있으시다면 약간 수도원 느낌(?)나게 프린스턴 신학대 안에서 저렴하게 주무실수도 있습니다. 신학대 도서관 바로 맞은편에 있고, 프린스턴대학까지도 걸어서 이동가능합니다.

https://www.ptsem.edu/discover/hospitality/lodging

 

SAN

2021-07-14 10:58:42

오오.. 이런 꿀정보를!! 감사합니다!-인터넷으로 예약이 안되네요. 코로나의 영향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신의사고

2021-07-14 08:07:44

Vessel 말고 다른곳이 어떻까요?... 흉흉한 일들이 많이 벌어져서요...

Battery Park City Esplanade 를 산책하는것도 제게는 좋은 자극 이었습니다.

SAN

2021-07-14 10:57:32

몰랐던 사실인데 알게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Battery Park도 고려해 넣겠습니다.

comkang

2021-07-14 10:34:03

지난주에 4일간(수목금토) Envue에 머물렀는데 배타고 맨하탄 10분이고 주말에는 맨하탄 선착장에서 무료 버스도 있어서 맨하탄 구경가기 편해요. 맨하탄 선착장인근이 베슬이랑 하이라인이라 걸어서 갈망합니다. 주의할 점은 주말(금,토)밤에는 그 로비옆 루프탑이 파티장이 되서 새벽까지 큰 음악소리와 함께 많은 이들이 드나듭니다. 소음에 민감하시면 주말은 피해서 투숙하세요.

SAN

2021-07-14 10:58:03

다행히 주중에 숙박할 예정입니다. 후기도 감사드려요 :)

phokary

2021-07-15 01:01:33

저는 유펜을 졸업한 사람으로서 필리는 다운타운호텔을 추천드립니다. 유니버시시티 내에 있는 쉐라톤 호텔은 예전엔 기숙사로도 쓰였는데 지금은 모르겠네요. 위에분 말대로 컨디션이 그닥입니다. 차라리 다운타운에 있는 호텔들이 좋습니다. 그리고 치안은 걱정안하셔도 됩니다. 학교투어 하신다니 기껏해봐야 다운타운과 캠퍼스만 보실거기 때문에 그 바운더리는 굉장히 안전합니다. 요새 더워서 좀 그렇긴한데 다운타운에서 숙소를 잡으시고 학교까지 걸어가보시는것도 좋습니다. 커피 한잔 들고 스컬킬강 건너시면서 학교보시는것도 나름 좋아요. 

GatorNation

2021-07-15 12:53:47

제 학교도 가시네요. ㅎ 호텔 정보는 아니지만 예일 가시면 보통 여기서 피자를 드시고요 (Frank Pepe Pizzeria Napoletana), 커피는 여기가 유명합니다. (Willoughby's Coffee & Tea) 너무 큰 기대는 마시되 여기 출신 전직 대통령들도 즐겨 가던 곳이었다고 해서 특히 피자집은 줄이 항상 있는 편입니다. 숙박은 예일보다 브라운쪽에서 하시길 추천합니다. 예일은 학교 말고 주위에 딱히 볼 것도 없고 동네도 아주 나쁘진 않지만 굳이 일부러 자고 싶은 동네는 아닙니다. Main Library는 안에 들어가보시길 추천하고요. 그럼 즐거운 투어하세요.

ChocolateCracker

2021-07-15 13:12:00

도움이 많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유펜 접근성은 Inn at Penn 도 좋은것같아요 힐튼계열로 알고있고 내부도 최근에 레노베잇을 해서 좋았습니다

belle

2021-07-15 14:39:37

필라델피아라면 inn at penn이 위치가 가장 편해요. penn bookstore하고도 건물이 붙어있고, 사실상 캠퍼스 내 호텔이라 안전한편이구요.

목록

Page 41 / 3126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6708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9/1/21)

| 정보 132
ReitnorF 2020-06-24 42489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1511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2305
  92573

Verizon BYOD $450/$650 Deal eGift Card 신청

| 정보-기타 13
포카칩 2021-07-29 1352
  92572

2021년 7월 한국 여행 후기 (feat. 스시하네)

| 후기 10
  • file
이돈네요 2021-07-28 1901
  92571

▶ 동부 대학/역사 투어 계획-호텔 간단 투숙기

| 질문-호텔 24
SAN 2021-07-13 2901
  92570

Jeep Wrangler 타시는 분 계신가요?

| 질문-기타 38
  • file
SingMa 2020-10-14 2649
  92569

Itin 연장 신청시 비자만료 문제로 질문있습니다.

| 질문-기타 4
루노아빠 2021-08-06 211
  92568

[연휴맞이] 가슴을 후벼팠던 중독성 높은 드라마, 영화

| 금요스페셜 253
24시간 2019-05-23 10012
  92567

Redfin or clever로 집 팔아보신 분 있을까요

| 질문-기타 8
Boba 2021-08-05 1227
  92566

세상아 같이가! Vroom에 리스차 판 이야기.

| 정보-기타 30
  • file
유랑 2021-05-24 2944
  92565

(델타 마일 발권 할인) 유럽 왕복 34k Flash 세일

| 정보-항공
  • file
24시간 2021-08-06 590
  92564

크레딧카드로 Zelle을 통해 보내는 방법이 있을까요?

| 질문-카드 7
사과 2021-08-04 1500
  92563

이름 사이에 공백 진짜 없애버려야 할까봐요.

| 잡담 77
삼복아빠 2013-11-26 32591
  92562

하와이 마우이 1박2일 코스는 힘들까요?

| 질문-여행 20
dkfma9 2021-08-05 1264
  92561

<결론> 미국 발행 아멕스나 비자 카드로 한국에서 현대차 구입 가능한가요?

| 질문-카드 9
heat 2021-08-04 2227
  92560

부산 시내 나들이

| 잡담 42
  • file
오하이오 2021-08-04 1948
  92559

Chase Ink 시리즈 24개월 anti-churning 문구가 offer term에서 사라짐

| 정보-카드 16
걸어가기 2020-12-07 2451
  92558

차량 순정 부품 얼마나 사용하시나요?

| 질문-DIY 2
절대안져 2021-08-06 622
  92557

신종 스캐머들 (구글보이스 6자리 번호 요구)

| 잡담 11
GatorGirl 2021-08-04 1817
  92556

(8/5/2021 최종 정산) 지나간 딜: 월마트 아이폰 11 구매후 리세일

| 질문-기타 113
시큼털털 2020-11-13 7958
  92555

자가격리면제 받고 한국준비 중인데 아이의 미국여권이 계속 In-process라 걱정입니다.

| 질문-기타 28
paparan 2021-07-12 2720
  92554

한국에 있는 상황에서 아파트 계약 만료. 방을 빼야 하는 상황?

| 질문-기타 15
피들스틱 2021-08-02 2046
  92553

T-Mobile LTE Hotspot 무료 try out 프로모합니다.

| 정보 196
macgom 2020-12-08 10116
  92552

첫집구매 클로징 코스트 좀 보아주세요(CA 지역)

| 질문-기타 13
  • file
힘든하루 2021-08-04 1362
  92551

citi premier VS united quest 어떤게 나을까요?

| 질문-카드 12
아홉개의성 2021-08-03 1020
  92550

엔진 오일 어디서 가시나요?

| 질문-기타 44
21alive 2012-11-26 13818
  92549

칼에 손톱이 베여서 반이 없어졌는데 무슨 약을 발라야 할까요?

| 질문-기타 14
멍돌 2021-08-05 1438
  92548

카멜 Carmel, 몬테레이 Monterey, 나파 Napa (하얏 호텔) 후기

| 여행기 22
  • file
드리머 2021-07-30 2471
  92547

부산, 절영해안 산책로

| 잡담 35
  • file
오하이오 2021-08-01 1857
  92546

알래스카 항공 2021년 하반기 비수기 프로모션

| 정보-항공 2
SAN 2021-08-05 870
  92545

Virgin 마일로 ANA 편도 발권 가능하다고 합니다.

| 정보-항공 90
  • file
마일모아 2021-04-04 6217
  92544

FBAR 누락신고 해 보신분 과거 은행 계좌 내역 조회는 어떻게 하셨나요?

| 질문-기타 4
정혜원 2021-08-05 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