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의 방탄1곡] 아끼면 똥되더라고요

똥칠이, 2019-01-04 02:25:36

조회 수
1673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똥칠입니다

이번주에는 절대로 늦지 않기 위해 미리 써둡니다 캬캬

2019년 첫 포스팅이라 아껴뒀던 제 방탄 입덕곡 띄워드립니다. 캘리는 요즘 비도 안오고 완전 봄이죠? (는 개뿔, 좀 춥습니다) 

2017년 2월에 발표한 '봄날'로 말할 것 같으면 BTS 노래중에 가장 대중적인 곡으로 유명한데요. 팬이 아니라도 (+나이좀 있으셔도) 많이들 사랑해 주시는 곡이고요, 그래서 아껴뒀었는데 새해를 맞아 한살 더 먹고 똑똑해졌는지, 아끼면 똥된다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그럼 잔소리 그만하고 뮤비 감상 해보쉬!

 

 

뮤비 시작에 뷔 군이 기차 잘 오나 선로에 귀대보는데, 그 장면을 찍은 폐역사에서 외국인들이 그렇게들 선로에 귀를 대고 인증샷을 찍는다네요. 

그담에 많이 언급되는 것은 1:05 경 문을 열고 나가면 프레임에 Omelas 라고 적힌 간판 (여관 제목으로 설정)이 나오는데, 저같은 무식쟁이는 생전 첨들어보는 르귄의 <오멜라스를 떠나는 사람들> 이란 소설이 이 곡과 뮤비의 모티브가 되었다고 해요. 그래서 또 Wings 앨범의 모티브가 된 <데미안>과 더불어 이 책을 전국의 소녀팬들이 그렇게들 읽는다 하네요. 공부시키는 소년단이란 별명도 있어요. 사실 너네들을 공부시키는건 방시혁. 저는 책은 안읽고 남이 평론해놓은걸 보니까, 르귄의 소설의 내용은 대충 '어떤 엄청 행복하게 잘사는 마을이 있었는데 알고봤더니 그 행복이 유지되려면 어떤 애 하나를 붙잡아다 걔를 희생시켜야만 하는거여서, 그 불편한 진실을 알고 사람들이 하나둘씩 마을을 떠났다' 는 거라고요. 

저는 첨에 노래만 대충 듣고 '보고싶다' 타령하길래 사랑노랜줄 알았자나요. 

1:35 경에 네모진 계단을 멤버들이 막 올라가는데 진군이 맨아래에서 위를 카메라 앵글잡는 포즈로 보는데, 방탄 뮤비 서사의 대부분이 진이 주인공이라고 카더라고요. 그 장면에 무슨 큰 의미가 있다 카더라 하는데 전 감성이 메말라서 공감 잘 안갔고요. 

세탁소에서 빨래하는 씬. 이건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고 친구를 잃은 학생을 위로하기 위한 장면이라는 해석이 많아요. (세탁기 원형문 vs. 배의 창문, 그리고 기울어진 앵글, 널부러진 빨래사이에 끼어있는 멤버들) 여기에 더불어 지민이가 신발을 바다에서 줍고, 그 신발이 마지막 장면에 나무에 걸려있죠. 

어쨌든 친구들과의 즐거웠던 한때를 떠올리며 친구들을 그리워하는 내용은 확실한 거 같습니다.

그럼 즐감하시고 

행복한 불금되세요~

 

19 댓글

24시간

2019-01-04 02:28:00

똥칠이님 금요 출근 도장 찍으셨네요!! 아끼면 ㄸ 되더라구요 보고 자동 클릭했어요 ㅎㅎ

식을줄 모르는 BTS 사랑에 리스펙 드립니다~

행복한 불금 되세요~~

똥칠이

2019-01-04 02:35:26

ㄸ에 이끌리는건 본능인거 같아요

감사합니다~~~

드리머

2019-01-04 02:32:12

처음 듣는 곡인데, 좋네요!

그리고 똥칠이님 설명 읽을때마다 드는 생각이 팬심도 대단하시고 정말 열심히 공부하신게 팍팍 느껴져요.

감사합니다!

똥칠이

2019-01-04 02:36:19

못쓰는 글발에도 덕심만은 전해지나 봅니다.ㅎㅎㅎㅎ 

드리머님 좋은하루 되세요 

맥주는블루문

2019-01-04 02:51:27

이 노래 참 좋네요! 오늘의 BGM입니다. 불금 되세요! 

똥칠이

2019-01-04 07:06:58

아흑 집에 맥주가 없어요

코스코가서 블루문 한짝 들여와야겠어요 

doolycooly

2019-01-04 03:29:47

처음에 봄날 들었을땐 그냥 노래가 좋네~ 했었는데 이 노래를 세월호 참사와 연관해서 들으니 그 다음부터는 이렇게 마음 아픈 곡이 없더라구요ㅠㅠ 물론 방탄에서 공식적으로 세월호 추모곡으로 내놓은것은 아니라고 해서 (맞죠? 팬들의 해석이라고 들었습니다) 좀 가볍게 들어보려고 노력은 하는데 저는 아무래도 가사 없는 노래방 버젼으로 들어야할것같아요 가사는 너무 슬포서요ㅠㅠㅠ

똥칠이

2019-01-04 07:08:03

맞아요 방탄에서 공식적으로는 세월호랑 상관 없다고 했어요.

저는 처음 듣고 중독되었을때 가사를 잘 못알아들어서 사랑노래인줄 알고 신나게 들었네요.

그냥 친구를 그리워하는 마음이라고 생각하시고 들으세요~

롱텅

2019-01-04 04:15:48

직접 ㄸ을 언급하시니, 입에 착착 붙네요!

똥칠이

2019-01-04 07:06:37

칭찬 감사드리구요 

armian98

2019-01-04 04:17:00

아끼면 똥되니 탕진잼 탕진잼 탕진잼~

똥칠이

2019-01-04 07:06:02

떡밥만 탕진하겠습니다. 

오하이오

2019-01-04 04:49:20

가슴이 턱 막힐만큼 빈틈없이 잘 짜여진 영상이란 생각이 드네요. 음악만 듣거나 허허실실 연습 모습 보면서 옆집 청년들 같은 느낌이 들었나 봅니다. 이제서야 방탄소년단의 권위를 새삼 깨달았달까요. 주신 말씀으로 간단하게나마 노래 배경도 들었고, 또 제가 듣기 능력이 쳐져서 미리 가사를 한번 읽어 보고 노래를 음미했는데 영상미에 예습한 게 무의미해졌습니다. 다만 신 하나하나가 너무나 완벽하게 다듬어져서 숨 쉬기도 힘든 부작용도 생기네요. 오늘도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똥칠이

2019-01-04 07:04:56

전문가 눈에는 영상이 잘 짜여진게 보이시나봅니다.

제가 보기엔 이거나왔다 저거나왔다 조금 난해한 감이 있지만;;;; 

빅힛이 팬들 시간 잡아먹을려고 작정하고 제작비에 억대를 투입한 뮤비라고 들었습니다. 다른 뮤비와 앨범 컨셉이랑 연계되는 점이 (떡밥 투하+회수) 많다고 해요 

shilph

2021-04-15 13:51:39

한국은 또 4월 16일이네요. 시간은 자꾸 흘러가는데, 기억은 지워지지 않고, 눈물은 새롭게 흐릅니다.

자기 아이가 어디 부딪히기만 해도 부모 마음은 참 아픈데, 아이들을 잃어버린 부모의 가슴은 어떨지요. 부모는 땅에 자식은 가슴에 묻는다는데, 과연 그 삶이라는게 진짜 삶이기나 할까... 싶습니다. 

 

제가 다른 한국 아이돌 그룹은 뭐 그러려니~~~ 하지만, BTS 는 정말 이런 점 하나 때문에 다른 모든 그룹들 중에서 원탑이 아닌가 싶네요. 그 누구보다 가장 잘 기억하고, 당당하게 말하고, 거침없이 알릴 수 있는 점은 연예인이기 이전에 인간으로써 보여주는 진짜 모습일테니까요. 

 

그런 의미로 오늘은 이 글을 토잉해 봅니다.

 

봄은 봄인데, 참 추운 그런 봄날입니다. 

나드리

2021-04-15 15:15:05

그런 큰일이 있었는데도 바뀐건 정권말곤 하나도 없다는게 참...그래도 기억하는분들이 많을수록 변해가겠죠

shilph

2021-04-15 18:32:03

민주주의는 언제나 느리지요. 수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돌리고, 동의를 얻고, 한걸음을 가기 위해서 백만번을 넘어지는 것이지요. 하지만 그렇기에 단기적으로는 갈팡질팡하는 것처럼 보이더라도 앞으로 나아가지요

독재는 빠릅니다. 독재인 왕정시대에는 단 한 명의 왕으로 나라가 변하고 수백년의 시간을 변화시키지요. 하지만 앞으로 가는듯 해도, 나중에 보면 매번 방향이 바뀌기에 어디가 진짜 앞이었는지도 모르게 되는 것이고요.

인류는 수천년의 시간을 걸쳐서 조금씩 변화했고, 무엇이 제일 나은 길일지 긴 텀이지만 조금씩 변화해 왔지요. 

 

한국의 역사는 길지만, 대한민국의 역사는 짧지요. 일제시대에 쫓기듯 도망다녔고, 해방 후에는 또다른 힘에 의해 분열되고, 그 힘들에 의해 대리 전쟁까지 치뤘고요. 민주주의가 들어선 것은 80년이 되어가지만, 아래에서 쟁취하지 못한 위에서 주어진 민주주의는 "윗사람"들에 의해 변질이 되었고, 그렇게 변질된 민주주의가 그나마 좀 민주주의답게 된건 대충 35년 정도 밖에 안되지요. 

그리고 그 35년의 기간 동안도 많은 변화가 있었고요. 그래도 지난 10년 사이에 많은 일들이 있었고, 세월호로 그 시간이 좀 더 빠르게 변하게 되었지요.

7년이라면 매우 긴 시간이지만, 민주주의와 역사라는 관점에서는 너무 짧은 시간입니다. 아직 세대가 변하지도 않았지요. 그러니 시간은 더디 걸리겠지만, 점점 변할 것이라고 봅니다. 느리지만 한걸음씩, 한걸음씩 말이지요. 

외로운물개

2021-04-15 15:46:48

앗.............ㄸ

똥칠니임.............

얼마만 인가요...

참 슬픈 날은 빨리도 자주 돌아오네요...

그 아까운 젊은 청춘들............

책임지는 사람은 없고 ...ㅠㅠ

똥칠이

2021-04-28 17:58:35

물개니임.............

이거슨 2년전 글 토잉입니다 

슬픈 날은 빨리도 자주 돌아온단 말씀에 울컥하네요

건강하셔요~~

목록

Page 1 / 6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 필독 57
bn 2022-10-30 9017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46147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10/30/22)

| 정보 165
ReitnorF 2020-06-24 98317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5
  • file
봉다루 2014-02-22 210292
  105

애니메이션/ 만화책/ 웹툰, 더도 덜도 말고 딱 3개씩만 추천 해주세요

| 금요스페셜 173
24시간 2019-05-16 3563
  104

북캘리 베이지역에서 첫 집을 사려다가 배운 것들, 느낀 것들, 팁 등등... [bn edition]

| 금요스페셜 63
bn 2021-05-07 9968
  103

내 인생은 시트콤 (13): 선량한 쓸개가 운명하셨습니다

| 금요스페셜 15
bn 2022-08-05 3026
  102

BTS 라스베이거스 콘서트 라이브

| 금요스페셜
고은 2022-04-08 910
  101

내 인생은 시트콤 (12): 내가 하지도 않았지만 한국 부동산 투자 때문에 꼬인 세금보고 썰 풀어봄

| 금요스페셜 53
bn 2022-03-23 5378
  100

[2022 설문 조사] 성별, 나이, 거주지, 직업, 인컴, 학력, 신분, MBTI, etc

| 금요스페셜 43
  • file
24시간 2022-02-23 5059
  99

[연휴맞이] 가슴을 후벼팠던 중독성 높은 드라마, 영화

| 금요스페셜 253
24시간 2019-05-23 10283
  98

[금요일의 방탄1곡] Butter

| 금요스페셜 28
똥칠이 2021-05-21 1780
  97

내 인생은 시트콤 (10): 손톱깍기는 무서운 흉기입니다 part. 3 후일담

| 금요스페셜 16
bn 2021-06-12 2133
  96

고개를 갸우둥 하게 만드는 이상한 동요 리뷰

| 금요스페셜 53
bn 2021-05-14 3259
  95

▶ [금요일의 방탄1곡] 아끼면 똥되더라고요

| 금요스페셜 19
똥칠이 2019-01-04 1673
  94

(경축- 아이유 로즈골드 오픈ㅋㅋ) IU - 아이유 - 이지금 - 이지은 - 李知恩 : 신곡 '삐삐'

| 금요스페셜 75
24시간 2018-10-26 2296
  93

내 인생은 시트콤 (9): 왜 Bn이 집 사는 이야기는 또다시 한편의 시트콤이 되었는가

| 금요스페셜 48
bn 2021-03-12 3352
  92

(2019 설문 조사) 마적단 성별/나이/거주 state/직업/인컴/학력/신분 외

| 금요스페셜 216
  • file
24시간 2019-04-03 9089
  91

(금요 가요) 가을하면 생각나는 노래 추천해주세요 -'거리에서' by 성시경(2006) 김광석(1988)

| 금요스페셜 83
24시간 2018-11-02 948
  90

[2020 설문 조사] '마모회원 알아보기' (성별/나이/거주지/직업/인컴/학력/신분, etc)

| 금요스페셜 85
  • file
24시간 2020-08-28 6164
  89

[금요스페셜] 벤자민 잰더, 조성진, 쇼팽, 양인모, Boston Phil

| 금요스페셜 30
  • file
TheBostonian 2019-04-12 1350
  88

[금요스페셜] 저도 요즘 유행이라는 "금|스" 도전, feat. Clara Jumi Kang

| 금요스페셜 52
TheBostonian 2018-11-09 4075
  87

<급 설문조사> 연회비 카드 (총 지출액/ 총 카드 수/ 계속 유지할 카드와 이유?)

| 금요스페셜 38
24시간 2020-07-16 3300
  86

내 인생은 시트콤 (7): 손톱깍기는 무서운 흉기입니다 part. 2 (feat. COVID-19)

| 금요스페셜 16
bn 2020-04-03 2570

Board Links

Page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