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발단

 

사람 셋에 고양이 둘이 아파트에서 복닥거리며 살던 20년 가을, 부모님께 약간의 원조를 받으면서 시트콤은 시작합니다. 듣기로는 다운페이로 20%가 없어도 집을 살 수 있다던데, 그러면 집을 알아보자? 하고 리얼터에게 연락하게 되었습니다.

 

리얼터: 안녕하세요. 버짓은 어느정도 되시고 어느 동네를 선호하시나요? 

bn: 어... 대충 이정도 대출 받을 수 있지 않을까요 (실제로 이후 이보다 예산은 25% 이상 깍이게 됩니다.)

리얼터: 네 그럼 렌더랑 통화해보시고 론이 얼마 나오는지 버짓이 어느정도인지 파악하시고 알려주세요. 

 

렌더: 안돼 돌아가. 그러나 근속기간 부족으로 퇴짜를 맞고 다시 육아전선으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2. 재점화 

 

한국귀국과 미국 잔류 사이에서 고민하던 끝에 미국 잔류로 기울어지게 되면서, 연휴기간 한적해진 p2가 갑자기 레드핀을 키게 됩니다. 

 

p2: 윗동네에 신축이 있대. 우리가 살았던 동부 시골같이 한적하고 좋대. 가보자 (다짜고짜 예약)

bn: ????? (리얼터에게 전화)

 

다행히 리얼터님이 시간을 맞춰주셔서 주변에 몇개 집을 더 모아서 구경하는 신정을 보내게 됩니다.

 

 

3. 그렇게 찾아간 페닌술라 윗동네

 

리얼터: 집 바로 오른쪽이 제일 큰 8차선 고속도로고 왼쪽은 칼트레인인데 괜찮으시겠어요?? 

bn: 어.....

리얼터: 여기서 직장까지 30마일인데 괜찮으시겠어요? 아기는 직장 데이케어라구요?

p2: 어............죄송합니다 ㅠㅠㅠ

 

이 날 우량아 99퍼센타일를 들고 2-3층을 오르내리느라 몸살이...

 

 

4. 드라마속 모델하우스 + 렌더 실종사건

 

다운페이만 가지고 역으로 계산해서 자꾸 버짓으로 생각하다보니 정확하게 계산이 안되서 정식으로 렌더와 밑작업을 시작합니다 (보통은 이 단계를 거치고 집을 알아보기 마련입니다...) 온갖곳에서 서류x100 보내고 3주간 며칠에 한번씩 전화를 했지만 돌아오는 답은 아직 검토중이에요. 검토중이에요... 

 

그사이에 집을 계속 보러다니다가 건축가 셀러가 돈 생각 안 하고 자기가 살 생각으로 바닥, 조명, 부엌 커스텀 캐비넷까지 최고급으로 전부 손을 댄 집을 발견합니다. 다른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니고 가족이 있는 다른 도시로 가게되어 파는 집. 타운 홈인데도 1층 문을 열면 잔디정원이 펼쳐지는 멋진 집이었습니다.

 

리얼터: 이건 1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한 집이다. 지르자?

bn/p2: ㄲ!

 

그렇게 첫 오퍼를 쓰는데 렌더가 사라져버렸습니다. 리얼터에게 렌더가 사라졌다고 이르자 본인이 잡으러 가게 됩니다.

 

리얼터: 렌더 1, 허튼수작 말고 당장 프리어프루벌 레터 내놔

렌더 1: 근데 실제로 언더라이팅에서 태클 걸 수도 있어요 난 책임 못짐

 

그렇게 미적미적 거리는 바람에 최종 2-3명이서 붙어서 비딩 워를 하는 과정에서 떨어지게 됩니다. 이후 p2님이 며칠 주무시다 벌떡벌떡 깨고 어마어마하게 화를... 

 

그 후로 렌더2를 소개받고 며칠안에 언더라이팅 과정까지 모두 마치는 걸 보고 렌더가 안맞는거 같으면 즉시 갈아타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으면 시트콤이 아니쥬? 

 

 

5. 선빵필승

 

그 이후 시무룩하게 집을 계속 보았습니다. 아무래도 베이는 동네마다 특성이 너무나도 다르다 보니 주말은 기본이고 가끔은 평일에도 나갔고, 나가면 여러 동네를 돌며 한번에 3-4채씩은 보았습니다. 그러다가 괜찮은 동네의 스테이징이 좀 부족한 집 발견하게 됩니다. 처음에는 잘 모르는 동네고 사진이 별로여서 꺼려졌는데, 막상 도착하고 나니 왠지는 모르지만 내 집같은 느낌이 듭니다. 그렇게 disclosure을 열어보게 되는데...

 

bn: 리얼터님 여기 HOA document에 따르면 동물 한 마리 밖에 못 키우는데, 우리가 고양이가 두마리... 어쩌죠?

리얼터: 그래? 고양이 컨틴전시 넣으면 되지 뭐.

 

그렇게 집이 마켓에 나오자마자 고양이 컨틴젼시만을 걸어서 오퍼가 승낙 되었습니다.

 

 

6. 미워도 다시 한번??? ㄴㄴ!

 

리얼터: 렌더 2는 한달간 HOA 심사가 필요해서 오래걸림. 렌더 1은 좀 더 빠른데 글로 가는 게 낫지 않겠니? 이제 그쪽도 서류 검토 끝났잖아? 프리어프루벌 레터 갖고 사고는 더 못치겠지 뭐.

렌더 1: 어... 저기 내가 서류를 잘못 봐서 숫자를 잘못 넣어서 대출승인이 거절됬어. 일단 내가 최대한 숫자를 맞춰 볼께, 잇힝.

bn: 리얼터님, 렌더1이 또 저러는데.... 이거 괜찮은가요?

리얼터: 뭐어어어라고? (이하 생략). 최대한 빨리 렌더를 새로 찾아보는게 좋겠다. 

 

 

7. 마모 열심히 하면 복이 와요

 

스트레스로 흰머리가 나다 못해 잠도 못 자고 울화병이 도질 때 그 때 지역 방에서 제 이율보다 0.5% 낮게 해줄 수 있다는 렌더를 소개 받게 됩니다 (그분은 사고가 터진 것도 모르고 계셨음). 전화를 한 결과 문제없을 것 같다는 말을 듣게 됩니다. 하지만 여러곳에서 시달린 바, 가드를 내리지 못하고 초조하게 기다리는데....

 

D-20: 대출 승인 나셨어요... 근데 왜 포인트를 1.5 사라고 나오죠? 다시 한번 볼께요

D-15: 아 언더라이팅 놈들이 소득을 잘못 카운팅 했어요. 수정할께요

D-3: 드디어 최종 승인되었어. 근데 집 보험은 어딨니? 지금이라도 당장 보험 가입해서 가져와

D-2.5: 보험 처리됬는데 왜 못받았지? 뭐 우편으로 보낸다고???? 안되!!

D-2: 아 그 인컴 카운팅하는데서 문제가 수정 안 된걸 어제 발견해서 아직 수정중이야. 수정 끝나면 바로 사인하는 노타리 보낼께.

D-0.05: 9시까지 무슨 일이 있어도 싸인을 받아야 해서 저녁 7시반에 배가 꼬르륵 거리는 노타리가 옴. 초광속으로 서명하고  끝나자마자 바람과 같이 사라짐

D-0: 잔금 및 공식 빚쟁이 확정

 

교훈: 맞으면서 배우는 재밌는 집구매? + 마모를 열심히 하면 복이 와요?

 

제가 이곳저곳에 징징거리면서 많이 물어봤는데 챙겨주시고 알려주신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베이지역에 계시다면 아는대로 많이 도와드리겠습니다. 

 

48 댓글

MezgerEngine

2021-03-12 00:07:27

첫빠 댓글. 축하드려요~~

 

GoofyJJ

2021-03-12 00:09:57

축하드립니다!

푸른오션

2021-03-12 00:14:55

육아방에서 나왔습니다. 경축드립니다!!

지큐

2021-03-12 00:15:24

ㅋㅋㅋ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희도 첫집이자 이 집 사면서 꼬이고 꼬여서 3주간 옆방에서 마약하는 여관에서 지내는 등 에피소드 많았는데 그때가 생각나네요.

으리으리

2021-03-12 00:24:50

역시 집사는게 보통일이 아니군요 ㅠ 축하드립니다

belle

2021-03-12 00:42:11

내집마련 축하드려요.

바이올렛

2021-03-12 00:46:48

축하드립니다!

지큐

2021-03-12 00:51:01

헐... 옛날 얘긴줄 알았네요. 이번에 사신건가요? 축하드립니다~!

나태워죠

2021-03-12 00:52:48

댓글에 아시는분들 아이디가 많네요 ㅎㅎ 축하합니다 ㅎㅎ

 

Lalala

2021-03-12 00:59:22

홈오너 축하드립니다!!!

스파르탄

2021-03-12 01:10:59

드디어!!! 축하드립니다!!!

physi

2021-03-12 01:23:23

집 장만 축하드려요. 

저도 첫 집 살때.. 론 브로커 때문에 정말 마음 고생 많이 했어요. 여러번 엎으려던거 참고 에스크로 끝내면서 내 두번다시 융자 안한다, 이걸 다시하는건 미친짓이야.... 생각 했는데.. 실상은 그 뒤로 재융자, 새집 융자, 재융자.. 이렇게 3번 더 하게 되었네요.. 

bn님도 다음 번 융자는 좀 더 쉽게 하실겁니다. :) 

쌤킴

2021-03-12 01:24:20

비엥님 축하드립니다. 이 베이지역에서 수많은 비딩을 뚫고 집을 구한 것만으로 일단 성공한거죠. 자 다음 시트콤 찍으러 고고! ㅎㅎㅎ

빨간구름

2021-03-12 01:34:57

하안~~참 웃으면서 즐겁게 봤습니다. 

 p2님이 며칠 주무시다 벌떡벌떡 깨고 어마어마하게 화를... 

 

이 부분에서 빵 터졌습니다. 

자 새집을 사셨으니 해프닝도 많이 발생하리라 봅니다. 

다음편을 기대하겠습니다.

파이짱

2021-03-12 01:47:03

첫 집 축하합니다. 

건강한삶

2021-03-12 02:11:30

우와 축하드려요!! 휴 집 사는게 정말 쉽지가 않네요 ㅠㅠ 몇년후의 저를 대입해가며 읽었습니다 ㅋㅋ 

케어

2021-03-12 02:12:15

축하드립니다.

역시 시트콤에 장점은 해피엔딩인것 같아요 ^^

스시러버

2021-03-12 03:02:38

축하드립니다. 그래도 리얼터가 아주 유능한 사람이라 해결이 잘 된거 같아요

AQuaNtum

2021-03-12 03:30:39

비앵님 축하드립니다 :) 고생 많으셨어요

kijjangnom

2021-03-12 05:20:49

오 bn님 첫 집 장만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날로그

2021-03-12 07:11:20

축하드립니다!!! 집 사는게 정말 힘든 일이더라구요. 이제 집에서 피스풀 마인드로 누리셔요. 

루카츄

2021-03-12 07:25:36

첫 집 장만 축하드려요!!

brookhaven

2021-03-12 09:02:01

축하드립니다!!!

Jester

2021-03-12 09:03:59

읽기만 해도 받으신 스트레스가 짐작이 가네요;; 축하드립니다!

CaptainCook

2021-03-12 09:12:56

축하드립니다. 이제 DIY에 입문하시면 되겠네요.

jeje

2021-03-12 09:17:35

축하드려요. 너무 재밌게 읽었어요. 단숨에.

내집 될거라는 감은 항상 틀이지가  않더라고요.

에이림

2021-03-12 09:32:11

축하드려요! 

요리대장

2021-03-12 09:40:50

곧 사람 다섯에 고양이 둘 해피하우스 기원합니다.

이앙

2021-03-12 09:42:17

정말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바닷가비행기

2021-03-12 11:10:36

첫 집 너무 축하드립니다

비록 글로 읽지만 집을 사기까지 겪어왔던 고난과 P2님 눈치를 봐야 하는 가장으로써의 무게가 절실히 느껴짐니다.

요즘 집 사는게 정말 어려운데 잘 하셨네요.

앞으로 DIY 세계에서 꽃길만 걷기를 기원합니다.

 

우리동네ml대장

2021-03-12 11:18:11

수도없이 많은 이민자들 받는거 하나없이 도우며 살아온 bn님 인생 꽃길만 걸으시길 바랍니다 ㅎㅎ 집 장만 축하드려요.

인사이트

2021-03-12 11:22:18

축하드려요. 정말 저는 미국 생활하면서 마일모아의 bn 님 글 통해서 도움 정말 많이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앞으로 새 집에서 더욱 더 행복하시길 바래요!

필리어스포그

2021-03-12 11:24:42

첫집 축하드립니다!! Bn님 시트콤은 재미와 정보와 감동이 함께하네요 :) 첫 집에서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memories

2021-03-12 12:09:28

금요스페셜이라서 정독했습니다.. bn님 축하드려요~! ^^

Londonbridge

2021-03-12 12:15:03

첫집 축하드립니다. 고생하신 만큼 더 만족하실 겁니다. 

KoreanBard

2021-03-12 12:28:25

지금은 지나고 나서 시트콤 형식으로 재미있게 쓰셨지만 그 과정에서 얼마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셨겠습니까

 

고생하셨어도 House 가 아니라 Home 처럼 다가오는, 왠지 모르게 내 집 값이 다가오는 것을 잘 고르셔서 다행입니다. ^^

 

축하드립니다!

Esc

2021-03-12 13:10:32

첫 집 축하 드립니다.   저는 다른 곳이 아니라 99퍼센타일 아이를 들고...에서 빵 터졌습니다.  저희 애가 프리미 경계에서 태어나서 걱정했는데 지금 키 몸무게 모두 99퍼센타일 이거든요 ㅋㅋㅋ

커피토끼

2021-03-12 13:54:27

첫집 너무너무 축하드립니다! 

 

Californian

2021-03-12 13:56:34

축하드립니다.. bn님을, 이제는 DIY방으로 초대해야 하는거 아닙니꽈?? ㅎㅎ

24시간

2021-03-12 16:02:53

축하드려요~ 새 집에서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래요!

지지복숭아

2021-03-12 16:08:01

Bn님 여러모로 고견많이나눠주시고 항상 감사했는데 집사셨다는소식들으니 제가 다 기쁘네요..^^!! 휴지라도 한 팩 보내드리고파요 ^^. 행복하세요!

단비지후아빠

2021-03-12 16:36:04

축하드립니다!!^^

탄산수

2021-03-12 19:01:53

축하드립니다!

그대가그대를

2021-03-12 19:25:15

와 정말 드라마네요 ㅋㅋㅋ 고생많으셨습니다. 

빚도 많으면 재산이라고 이제 즐겨봅시다 예이~

SD눈팅

2021-03-12 19:44:10

bn 님 축하드려요! 곧 멀지 않은 재 미래이길 발바니다 ㅋㅋ

냥창냥창

2021-03-12 21:19:31

축하드립니다! 시트콤 시리즈 초기에 애기 병원다니던 얘기 보면서 가슴졸였는데 잘 회복하고 쑥쑥 크고 있나보네요. 저도 곧/언젠가 제 이름으로 된 집에 살수있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ㅎㅎ

urii

2021-03-12 21:25:03

bn님 닉넴이 무슨 약자인지 한번씩 궁금했었는데 (비.냉.? binomial?) 댓글을 보니 bien인건가요? 

아무튼 고생많으셨네요 축하해요!

프리

2021-03-12 21:33:37

첫집 구매 축하드려요!!!!

목록

Page 1 / 6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 필독 57
bn 2022-10-30 9025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46147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10/30/22)

| 정보 165
ReitnorF 2020-06-24 98319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5
  • file
봉다루 2014-02-22 210296
  105

애니메이션/ 만화책/ 웹툰, 더도 덜도 말고 딱 3개씩만 추천 해주세요

| 금요스페셜 173
24시간 2019-05-16 3563
  104

북캘리 베이지역에서 첫 집을 사려다가 배운 것들, 느낀 것들, 팁 등등... [bn edition]

| 금요스페셜 63
bn 2021-05-07 9969
  103

내 인생은 시트콤 (13): 선량한 쓸개가 운명하셨습니다

| 금요스페셜 15
bn 2022-08-05 3026
  102

BTS 라스베이거스 콘서트 라이브

| 금요스페셜
고은 2022-04-08 910
  101

내 인생은 시트콤 (12): 내가 하지도 않았지만 한국 부동산 투자 때문에 꼬인 세금보고 썰 풀어봄

| 금요스페셜 53
bn 2022-03-23 5378
  100

[2022 설문 조사] 성별, 나이, 거주지, 직업, 인컴, 학력, 신분, MBTI, etc

| 금요스페셜 43
  • file
24시간 2022-02-23 5059
  99

[연휴맞이] 가슴을 후벼팠던 중독성 높은 드라마, 영화

| 금요스페셜 253
24시간 2019-05-23 10283
  98

[금요일의 방탄1곡] Butter

| 금요스페셜 28
똥칠이 2021-05-21 1780
  97

내 인생은 시트콤 (10): 손톱깍기는 무서운 흉기입니다 part. 3 후일담

| 금요스페셜 16
bn 2021-06-12 2133
  96

고개를 갸우둥 하게 만드는 이상한 동요 리뷰

| 금요스페셜 53
bn 2021-05-14 3259
  95

[금요일의 방탄1곡] 아끼면 똥되더라고요

| 금요스페셜 19
똥칠이 2019-01-04 1673
  94

(경축- 아이유 로즈골드 오픈ㅋㅋ) IU - 아이유 - 이지금 - 이지은 - 李知恩 : 신곡 '삐삐'

| 금요스페셜 75
24시간 2018-10-26 2296
  93

▶ 내 인생은 시트콤 (9): 왜 Bn이 집 사는 이야기는 또다시 한편의 시트콤이 되었는가

| 금요스페셜 48
bn 2021-03-12 3352
  92

(2019 설문 조사) 마적단 성별/나이/거주 state/직업/인컴/학력/신분 외

| 금요스페셜 216
  • file
24시간 2019-04-03 9089
  91

(금요 가요) 가을하면 생각나는 노래 추천해주세요 -'거리에서' by 성시경(2006) 김광석(1988)

| 금요스페셜 83
24시간 2018-11-02 948
  90

[2020 설문 조사] '마모회원 알아보기' (성별/나이/거주지/직업/인컴/학력/신분, etc)

| 금요스페셜 85
  • file
24시간 2020-08-28 6164
  89

[금요스페셜] 벤자민 잰더, 조성진, 쇼팽, 양인모, Boston Phil

| 금요스페셜 30
  • file
TheBostonian 2019-04-12 1350
  88

[금요스페셜] 저도 요즘 유행이라는 "금|스" 도전, feat. Clara Jumi Kang

| 금요스페셜 52
TheBostonian 2018-11-09 4075
  87

<급 설문조사> 연회비 카드 (총 지출액/ 총 카드 수/ 계속 유지할 카드와 이유?)

| 금요스페셜 38
24시간 2020-07-16 3300
  86

내 인생은 시트콤 (7): 손톱깍기는 무서운 흉기입니다 part. 2 (feat. COVID-19)

| 금요스페셜 16
bn 2020-04-03 2570

Board Links

Page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