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권 EB2-NIW I-485 vs. IVP 질문 (+ 3주만에 I-140 파일 후기)

펭순이, 2020-12-12 14:25:17

조회 수
2834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영주권 EB2-NIW I-140를 최근에 파일하고 다음 단계를 준비하고 있는 박사과정 학생입니다.

최근 국가별 쿼터 폐지안으로 인한 디스커션이 활발했는데요 (관련글: https://www.milemoa.com/bbs/board/6576539)

이 글은 위 디스커션과는 무관하지만, NIW관련하여 비슷한 고민을 하신분이 있을거 같아 질문글을 남겨봅니다.

그리고 혹시 지금이라도 빨리 NIW신청을 하고자 하시는 분이 있을 거 같아, I-140 파일링 후기도 살짝 남겨볼게요.

 

우선 제 고민은 I-485 vs. IVP입니다. 미국에 거주하시는 분들은 대부분 I-485로 진행하고, IVP는 한국에서 영주권 신청하시는 분들이 주로 선택하시는 것으로 압니다.

IVP는 심지어 후기도 잘 안나오더라고요. 그런데 제 생각에는 IVP가 좋아보여서, 혹시 제가 놓치고 있는 IVP의 단점 혹은 I-485의 장점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IVP가 좋다고 생각한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1) International travel (한국 방문)을 계속 하고 싶은데 1년 가까이 미국에만 있어야 한다면 가족들 방문을 못 하는 점, 비상시에 한국에 가지 못한다는 점. (출입카드가 있는 것은 알지만 그것도 몇 개월 걸린다고 들었고, 한 번밖에 사용을 못하니까요. 저는 주로 일년에 두세번 한국방문을 하고 있었습니다.)

2) F1비자 소지사의 경우 I-485는 위험이 큼 (리젝당하는 경우 등등)

3) I-485의 장점은 동시파일이 가능하다는 점이라고 알고있는데, F1비자 소지자의 경우 변호사가 동시파일을 추천하지 않아서 어차피 따로 파일할 예정.

4) IVP의 단점 중 하나가 인터뷰단계에서 한국에 1-2달 머물러야한다는 점인데, 이게 저에게는 문제가 안되는게, 재택근무가 가능하여 학업 및 일에 지장이 없고 학교/지도교수님도 적극 서포트.

 

이렇게인데요. 저와 비슷한 케이스가 상당히 있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I-485를 선택하시는 이유가 무엇인지.. 아직까지 잘 모르겠어서, 혹시 제가 놓치고 있는 부분이 있으면 알려주시면 큰 도움 될 것 같습니다.

 

---------------------------------------------------------------------------------------------------------------------------------------------------------------------------------------------------------

 

질문글만 남기기 죄송하고, 또 I-140 파일링 시 마일모아 후기가 큰 도움이 되었어서 저도 파일링 후기를 남겨봅니다. 특히 저는 변호사 계약부터 파일링까지 3주가 걸린 케이스여서 (보통은 빨라도 3-4개월, 길게는 한도끝도 없다고 들었습니다), 현재 급하게 NIW준비를 하시는 분들께서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변호사는, 영주권 정보 찾아보시는 분들이면 다 알법한 VC와 계약했습니다 (approval or refund). VC에 의하면 저는 NIW를 하기에는 꽤 안정적인 조건이지만 EB1을 하기에는 좀 애매한 조건이었는데요 (미국 석사학위 보유, CS전공, 인용수 약 600), 제가 혹시 추천인을 최소화할수 있는 방법이 있냐고 물으니, standard filling과 expedite filling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하더군요.

 

보통 Standard filling 진행은 이렇습니다: 1) 변호사에게 본인 연구 등 정보 제공 -> 2) 변호사와 상의하에 추천인 4-6명 선정, 그들에게 confirm받음 -> 3) 변호사가 2주간 추천서 드래프트 작성 -> 4) 추천인과 티카타카하면서 추천서 finalize -> 5) 변호사가 2주간 페티션레터 작성 (이때 추천서를 quote) -> 6) 기타 서류가 준비되면 마무리.

 

변호사가 옵션으로 준 Expedite filling은 이렇습니다: 1) 변호사에게 본인 연구 등 정보 제공 (동일) -> 2) 변호사와 상의하에 추천인 2명 선정, 그들에게 confirm받음 -> 3) 변호사가 2주간 추천서 드래프트와 페티션레터를 한꺼번에 작성 (페티션레터에 추천서 quote X) -> 4) 추천인과 티카타카하며 추천서 finalize하고 다 완료되면 마무리.

 

이 expedite filling은 시간을 크게 절약할 수 있는데요, 우선 변호사가 추천서와 페티션레터를 한꺼번에 작성하므로 시간이 절약되고, 추천인을 확정하고 그들에게 confirm받고 싸인을 받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데 추천인이 4-6명에서 2명으로 줄어들었으니 이 부분에서 시간이 크게 절약됩니다. 물론 추천인이 2명밖에 없다는 점, 그리고 페티션레터가 추천서를 quote하지 않는다는 점 때문에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변호사가 자신있게 말하기로는, 이 옵션은 안정적인 조건인 클라이언트에게만 제공하며, 이 부분은 리젝이나 RFE과는 연관성이 없다고 합니다. Approval or refund서비스니까 변호사 말을 믿어보자고 하고 expedite filling으로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변호사 계약부터 페티션을 보내기까지 3주가 걸렸네요. 정확히는 변호사에게 줄 자료 준비 1일, 자료 컨펌받고 변호사가 추린 추천인 2명에게 이메일보내서 컨펌받는데 1일, 변호사가 드래프트 쓰는데 2주 (그동안 기타서류 준비), 추천인에게 최종 싸인받는데 1일, 변호사에게 모든 서류 최종 컨펌 1일...이라는...생각지도 못하게 빠른 진행이었습니다. 특히 추천인과 메일 주고받는 데에 오랜시간이 걸린다고 알고있는데 추천인이 2명밖에 없는게 시간을 엄청나게 절약하는 듯 했습니다.

 

이상 파일링 후기였고요, 물론 I-140결과도 안나온 상태라 이 방법이 최고다!라고 적을 수는 없지만... 지금 쿼터제 폐지 관련하여 급하게 NIW를 준비하시는 분들에게는 참고가 되지 않을까 싶어 적습니다. 같은 변호사와 하시고, 조금이라도 빨리 I-140를 제출하시를 희망하시는 분들은 꼭 변호사와 이야기를 해보세요. :) 

29 댓글

더큰도시아재

2020-12-12 15:09:41

저는 IVP는 처음 들어봅니다만 말씀 하신 부분 많이 공감이 갑니다. 140 접수 부터 그린카드 수령 까지 국외 출국이 제한되는 것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았었거든요. 부디 영주권 성공적으로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펭순이

2020-12-12 15:53:20

그렇군요, 경험 공유 감사드립니다!

알짜배기마일

2020-12-12 15:17:41

공유 감사합니다~!! 혹시 급히 진행해야하는 이유가 있나요? VC도 빨라도 2022년 10월부터 시행이라고 해서 아직 시간이 있다고 생각했어서요.

펭순이

2020-12-12 15:58:34

맞아요, 저도 꼭 급히 진행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다만 서류준비가 얼마나 걸릴지 예측이 불가능하다는 점 (추천인에 따라 한도끝도 없어질 수 있음), 올해들어 I-140 접수 후 승인받기까지 시간이 많이 길어진 점 (지인들 케이스에 따르면 8개월 전 접수 케이스가 아직 결과 안 나옴, 쿼터제 폐지건으로 인해 내년은 케이스가 더 몰리지 않을까 예상중) 그리고 애매하게 늦어지면 그 때까지 계속 마음 졸이고 있어야한다는 점 때문에 최대한 빨리 진행하는게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어요.

chainreaction

2020-12-12 16:09:26

졸업다가오니 드는 개인적인 생각이...... 변호사비랑 서류준비 시간에 대한 여유가 있을때 (미국에 앞으로 평생 살겠다 생각드신다면) 무조건 최대한 빨리 영주권 진행하는게 좋은 것 같아요. 준비과정 자체가 정신건강에 해롭구요 졸업하고 먹고살길을 알아보며 드는 생각이 한학기 더 빨리할걸 엄청난 후회가 몰려옵니다. 변호사가 가능성 높다고 하면 빠르게 진행하는게 좋은 것 같아요. (다른 혜택은 몰라도 영주권 받고 하루라도 비즈카드 빨리 열어재껴야죠 ㅎㅎㅎ)

bn

2020-12-12 16:33:06

제가 미는 지론이 있습니다. 이민법은 언제나 우리를 먹이는 방향으로 진화한다. 생각있으시면 대부분의 경우 최대한 빨리 진행하시는 것이 답입니다. 이게 불확실성이 항상 문제라서...

 

이민에 적대적인 행정부가 들어오면 이민을 틀어막기 때문에 문제가 되고요. 이민에 우호적인 행정부가 들어와도 그네들이 이민의 어떤점을 개선할지 모르기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예를들면 morally correct s-386가 있고요. 그런 법안 말고도 DACA확대만 시켜도 수십만명이 DACA/EAD를 제출하면서 그거 처리하느라 USCIS가 단기간 마비될 가능성도 있고요. 

bn

2020-12-12 15:55:22

IVP는 현재 4월부터 행정명령으로 정지 상태라 연말에 트럼프가 연장하지 않아서 행정명령에 풀리더라도 대부분의 이민비자 수속이 9개월 밀려있기 때문에 언제 처리 될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리고 풀리더라도 대사관 인터뷰가 제한적일 텐데 USCIS에서 재량적으로 인터뷰를 면제시킬수 있는 485와 달리 대사관 인터뷰는 면제가 되지 않으므로 언제 처리 될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거 하나만으로도 요새 IVP 신청은 미친짓입니다. 

 

2. AP 한번 사용만 된다는 건 잘못 알고 계시는 겁니다. 1년단위로 발급 되고 재사용 가능합니다. 그리고 IVP한다고 해도 F1 으로 비자발급은 거절 당하실 것이고요. 재입국 또한 보장되지 않습니다. 언제든지 들어와서 485 신청할 것으로 심사관이 의심하면 언제든지 거절입니다.

 

3. F-1 비자 485 거절 위험성이 크다고 하는건 왜 인지 모르겠습니다. 장기간 체류했던 경우라면 오히려 USCIS는 f-1의 이민의도에 대해서 관대하게 보는 스탠스입니다. 이민의도에 대한건 대사관이 더 빡빡하게 봅니다. 

 

4. I-485의 최대 장점은 신청만 되면 무한정 미국 체류 및 취업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만약 IVP했다가 무슨 이유에서든 f-1 신분 없어지시고 문호 막히면 한국에서 최종적으로 이민비자 승인을 받으실 때까지 미국에 못 오십니다. IVP 인터뷰 전에 졸업하시던지 해서 f-1신분이 사라지시면 한두달 한국 체류라는 게 보장이 안됩니다. 

chainreaction

2020-12-12 16:03:32

NIW 진행중인 박사과정 학생으로서 비엔님 의견에 적극 공감합니다. 코로나 이전에도 사실 다들 미국땅에 들어와서 영주권 진행하고 싶어서 안달인게 일반적인데 비엔님이말씀하신 리스크를 안고 굳이 나가서 하실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펭순이

2020-12-12 16:04:53

안녕하세요, 친절히 답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1. 혹시 IVP가 4월부터 정지상태인 부분에 대한 소스가 있나요? 지인 중에 최근에 IVP인터뷰 한국에서 본 분이 있어서요.

2. 그렇군요, AP 재발급이 가능하다는 점은 몰랐습니다. 네 변호사도 입국은 심사관재량이라고 하더군요. 다만 변호사에 의하면 유효한 비자가 있으면 원칙적으로는 입국이 가능하고, F비자 연장은 학교의 재량이라고 하더군요.

3. 485거절 언급한 건 제가 두루뭉술하게 적었네요. F비자여서 485 거절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 아니라 혹시 4거절 시 IVP는 여전히 유효한 비자로입국이 가능한데 485는 그렇지 않다는 뜻으로 적었습니다.

4. 네 IVP인터뷰 전 졸업 하면 많이 꼬일수 있겠네요. 졸업이 많이 남은 상태라 걱정을 덜 하고 있었는데 말씀해주신것처럼 IVP진행이 너무 느려진다면 위험부담이 있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bn

2020-12-12 16:08:06

펭순이

2020-12-12 16:13:37

앗 그 한동안 시끄러웠던 H1B와 기타등등 그 법안이군요. IVP와 이 사건을 연관시키지 못하고 있었네요. 말씀하신것처럼 이거 하나만으로도 I485가 나은 선택이겠네요.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KeepWarm

2020-12-12 16:09:01

저도 비슷한 고민을 했었고, 위의 이유로 485를 진행하고 있고, bn님 의견에 동의합니다. 일단, 현재 F-1 상태이시면, 물론 윗 댓글의 서두에 있는게 가장 큰 문제이지만 4도 꽤 큰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혹여나 F-1이 유효하지 않아지게 된다면, 그때부터 tax / stipend 처리가 정상적으로 처리되는지 같은 것도 같이 알아보셔야 하기 때문입니다 (저의 경우에는 international center에서 꽤 난감해했음). 그래서 F-1일때는 미국밖을 안나가도 되는 485가 좀 더 안전하다고 생각합니다. 

LegallyNomad

2020-12-18 10:03:12

bn님의 의견에 절대적으로 동의합니다.

 

I-485 서류와 DS-260 서류에서 요구하는 정보들만 봐도 Practitioner로써 I-485를 훨씬 선호합니다. 가령 DS-260은 만 16세 이후부터의 모든 주소기록을 다 요구합니다. ㅠㅠ

I-485는 거절당하면 (물론 그러면 안되겠지만) USCIS가 친절히(?) denial decision이라도 써주죠, Immigrant Visa는 영사가 거절할때 거절사유조차 분명히 얘기 안해주는 경우도 비일비재합니다. 

 

제가 만일 현재 미국내에서 체류하고 있는 신청인이라고 가정하고 저보고 둘중에 하나 고르라고 하면 저는 무조건 I-485 AOS입니다. 

펭순이

2020-12-22 05:51:55

앗 서류가 더 빡센줄은 몰랐네요. 감사합니다!

펭순이

2020-12-22 05:54:31

댓글 남겨주셔서 다시한번 감사해요!! 말씀하신대로 485가 낫겠다는 판단을 한 상태인데, additional info차 남깁니다. 변호사의 말에 따르면 1에 해당하는 오더는 effective date of the order때 미국 외부에 있는 사람에게 해당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04/23/2020에 미국에 있었다면 이 오더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물론 말씀해주신것처럼 다른 문제들이 많으므로 IVP는 여전히 비추의견이 많은듯 하지만, 참고하실 분들을 위해 남깁니다.

bn

2020-12-22 12:15:57

그 오더에 해당되시지는 않고 연말이나 바이든 취임후에 없어질 가능성이 높으니 오더 자체는 영향이 없습니다만 그것 때문에 밀려있는 다른 서류는 해결되지 않죠.

Xero

2020-12-22 06:55:43

캐나다에 거주하면서 미국으로 출근하는 저는 웁니다 ㅠㅠ

저도 내년에 VC랑 I-140신청할 예정인데 당분간 몇년동안 캐나다에 살거라 485를 못 넣거든요 ㅠㅠ

브라운카우

2020-12-18 02:18:10

후기 감사합니다! 혹시 추천서 두장은 둘다 dependent 에게 받으셨나요? 아니면 1 dependent, 1 independent 로 하셨나요?

펭순이

2020-12-22 05:51:24

아 이제 봤네요! 1 dep 1 indep이었습니다, 그런데 2 dep어도 괜찮은 케이스가 있는 듯 했습니다.

korpop00

2020-12-18 09:27:26

3주만에 파일하시다니 엄청 빠르네요 ㄷㄷㄷ 전 8월부터 준비 시작해서 이제 곧 파일하는데요. 물론 추천서 받는데 오래 걸려서 지체되긴 했지만 그거 아니었어도 1달반에서 두달정도는 걸렸을거 같아요. 

펭순이

2020-12-22 05:51:38

곧 파일하시는군요. 화이팅..!

Xero

2021-10-12 08:47:58

안녕하세요, 펭순님. 혹시 I-140 소식 있으신지요?

저도 VC랑 계약했고 어제 밤에 4번째 추천인 사인 받아서 곧 i-140 신청할 예정이라 타임라인 이 어떻게 되는지 알아보고 있는 중입니다.

bn

2021-10-12 09:06:23

https://www.milemoa.com/bbs/board/8838324

 

이게 vchen 후기인듯 합니다. 

Xero

2021-10-12 16:21:04

감사합니다. 요즘 i-140이랑 I-485 둘다 1년정도 걸리는 추세인가보네요

펭순이

2021-10-12 19:48:24

이제 봤네요. 저는 아직도 140 펜딩입니다 ㅠㅠ 어디서 보니 작년 11월에 넣으신 분이 얼마 전에 140 승인되셨다고 하는 걸 보니, 정말 1년 생각해야하는게 맞는 것 같아요.

Xero

2021-10-12 19:55:18

아 진짜 코로나 때문에...ㅠㅠ

혹시 Application receipt date가 언제이신가요?

펭순이

2021-10-13 09:09:57

2월이에요! ㅎㅎ 근데 그 11월에 넣으셨다는 분은 저보다 일찍 넣으셨는데도 receipt date가 3월이라고 하시더라고요. 무슨 순서로 되고 있는건지 잘 모르겠네요..

Xero

2021-10-13 10:13:44

?!?! 

뒤죽박죽이네요...이민 변호사가 빨리 case 처리 해줬으면 좋겠네요. 준비단계에도 이렇게 초조할 수 있다니...

펭순님도 조만간 좋은 소식 있길 빌게요!

학생츈이

2021-12-22 18:15:07

팽순이님 질문 있습니다. 결국 그럼 I-485로 하기로 결정하신건가요?? 아님 IVP로 진행하시나요?

목록

Page 6 / 798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16339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1/11/22)

| 정보 152
ReitnorF 2020-06-24 55243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7543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21130
  15845

Amex Business Platinum 150k offer 신청 가능할까요 - 2016년에 open 한 이력이 있는경우? (Update - 보너스 받았습니다)

| 질문-기타 16
오늘도우리는그냥go 2021-11-18 1063
  15844

뉴욕 퀸즈 쪽에 가족 모임 할만한 고급(?) 한식당이 있을까요?

| 질문-기타 9
Merlet 2022-01-03 1627
  15843

업뎃-해결됨) 피델리티 debit카드로 한국에서 출금 하는 방법이 궁금합니다.

| 질문-기타 23
  • file
JD재다 2021-06-18 2061
  15842

아이패드 프로 파는 좋은 방법이 뭐가 있을까요?

| 질문-기타 21
바닐라맛초 2022-01-01 2266
  15841

2022년 여름 한국의 코로나 상황은 어떨까요?

| 질문-기타 27
아들만셋 2022-01-02 3832
  15840

2021 bmw x1 xDrive28i 최고의 가격?

| 질문-기타 23
쿨한조이 2021-03-02 2619
  15839

GV 70 리스 딜 고수님들 한번 봐주셨으면 합니다

| 질문-기타 14
1CRev맨 2022-01-01 2600
  15838

UA TravelBank 왜 안될까요?

| 질문-기타 3
Kai 2022-01-03 545
  15837

photo print 좋은 사이트 아시나요?

| 질문-기타 5
Kai 2022-01-02 1098
  15836

한국 인증용 폰 단말기와 eSim 관련 질문입니다.

| 질문-기타 8
happysunny 2022-01-01 1019
  15835

클로징 코스트 좀 봐주실 수 있을까요? (콘도 구매, 동부)

| 질문-기타 4
  • file
면역학체고 2022-01-01 986
  15834

모다모다 샴푸 써도 될까요?

| 질문-기타 19
rlambs26 2022-01-01 3337
  15833

fire sprinkler(컨실드)물 새는거 어떻게 조치해야 하지요?

| 질문-기타 2
kiaorana 2022-01-02 378
  15832

Chase UR point 하얏 포인트로 옮기는 법 질문입니다.

| 질문-기타 9
dr.Zhivago 2022-01-01 1179
  15831

혹시 면도기 추천해 주실 분 계실까요 ?

| 질문-기타 19
im808kim 2022-01-01 1383
  15830

60대 남성 모발이식 병원/비용 궁금합니다 (조지아/뉴욕/뉴저지)

| 질문-기타
aaronia 2022-01-01 527
  15829

애플워치 - fitbit 같은 앱 없을까요?

| 질문-기타 6
어떠카죠? 2022-01-01 677
  15828

Lock된 Iphone에 RSIM을 사용해 보신 분 계신지요?

| 질문-기타 3
오목 2021-12-31 474
  15827

마모 웹사이트 file not found 오류

| 질문-기타
  • file
대박한번나보자 2022-01-01 272
  15826

영주권 발급후 Social security card status update

| 질문-기타 11
어떠카죠? 2021-12-31 1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