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갈등 - 업데이트

LA건물5채, 2021-12-16 12:21:26

조회 수
13044
추천 수
0

이 글을 쓴지도 시간이 꽤 되었습니다. 여러분들의 조언을 저희 둘 다 보았습니다. 말씀과 조언 정말 감사합니다. 덕분에 많은 생각들을 하였습니다. 다만, "아내분이 옳은 겁니다" 라는 단답형 말씀은 사실...뭘 의미 하시는 건지도 모르겠고 그냥 안 써주시는 게 나을뻔 했다 라고 생각 했습니다.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하기만 했습니다.

 

그냥 이렇게 제 글은 묻어둘까 하다가, 댓글 달아주신 여러분께 예의가 아닌거 같아 이렇게 글 다시 올립니다.

 

결과만 말씀드리면, 저희는 잘 살고 있습니다. 적어도 저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께서 오셔서 같은 아파트에서 둘째 봐 주시고 밥도 해 주시고 빨래도 개어주시고 청소도 해 주십니다. 불효죠.. 덕분에 저희는 그 후에 싸운적 없고 웃으며 잘 삽니다. 아! 다행이 첫째의 알러지 반응은 여태껏 없었습니다. 강아지가 거실도 돌아다니고 첫째가 부모님방에서 뒹굴어도 괜찮습니다. 특정 개에게만 반응하는 것인지..하하...

 

몇몇분들께서 궁금해 하셨는데, 저는 B입니다. 편향적으로 안 쓰려 노력했는데, 티가 좀 났나봅니다. 와이프가 글을 보고 억울한 부분이 있었을 겁니다. "아이디는 공유하고 있으니 너도 니 입장을 설명 해 봐라. 내가 알아야 이해도 할테니." 라고 했지만 별 다른 글은 쓰지 않았습니다. 억울한 부분은 있었지만 싸움이 더 커질까 삭히고 배려했다고 생각합니다. 그 후에 부모님께서 애들도 봐 주시니 데이트 비슷한 것도 하고 오랜만에 둘만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앞으로 한달에 한번은 그럴예정이고요. 전보다 많이 좋아진 것을 느낍니다.

 

지금 상황은 따뜻한 캘리에서 골프만 치시던 아버지는 아는 한인이 없어 매우 지루해 하시고 계시고 어머니는 워낙 일만 하시다 은퇴후 적적해 하시던 분이시라 오히려 좋다고 하십니다. 물론 못난 아들새끼 싸움 안 하게 잘 살게 하려고 희생 하시는 거겠죠. 돈은 최소 2천은 드려야 하는 건데, 아직 여력이 없어 매달 1천달러 드립니다. 이마저도 안 받으시겠다는 거 서랍에 찔러넣고 도망왔습니다. 이제 날이 풀리면 국립공원도 가고 5월에는 워싱턴과 오레곤에 있는 갯벌을 1주일 정도 가려 합니다. 혹시 굴, 조개, 게 잡을 수 있는 곳 알려주실 수 있을까요? 어머니가 워낙 좋아하셔서 airbnb로 갯벌 앞에 위치한 집을 빌리려 합니다.

 

대충 현 상황은 이렇습니다. 조금 여유가 생긴듯 합니다 마음적으로.. 앞으로가 더 중요하겠죠..

 

 

 

안녕하세요.

 

조금은 불미스러운 일로 마모에 여쭈어보게 되어서 부끄럽고 죄송스럽습니다. 단지, 제게는 인생에 있어 너무 큰 일이고 미래를 결정하는데에 있어서 도움이 많이 될것 같아 부끄럼 무릅쓰고 글 씁니다. 많은 분들의 의견 부탁 드려요.

 

일단, 저희는 한인이 비교적 매우 적은 곳에 삽니다. 그 전에도 부부간에 많은 다툼이 있었지만 이번 일만 얘기 하겠습니다.

 

저희는 맞벌이 부부이고 아이 둘이 있어요 4살,2살. 이제 데이케어 보낸지 3달여 됐는데 아이들이 감기에 걸리고 같은반 친구 코로나가 터지고 눈병이나고 해서 막내 아이가 아팠던 적이 많아 클래스에 못 간 날이 많았습니다. 둘 직장생활에 지장이 생기고 어떻게 할까 상의를 하다가 양가 부모님 도움을 받으면 어떻겠냐 하고 얘기가 나왔어요. (혹시 편견이 생기실까 와이프 “여A” 남편 “남B”로 칭하겠습니다.) 양가 부모님께서는 차로 10시간 떨어진 주, 같은 곳에 계십니다.

 

여A는 엄마가 조금한 개인 비지니스를 여셨고 애를 본적도 없는데 우리 애들 못 돌본다 은퇴를 하신 시아버지와 시어머니를 오시게 하자. 남B는 류마티스 관절염에 무릎까지 인공으로 교체 하신 어머님을 모시는 것은 아닌것 같다. 곧 한국을 나가서 사실 생각인데.. 10살이상 젋으신 장모님께서는 우리가 사는 주에서도 일 하실수 있지않나 라며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가 얘기를 끝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여A가 남B에게 “어머님 오시라 말씀 드렸다. 오시겠다 말씀하셨으니 다 해결됐다.” 얘기 했고 남B는 “상의도 않고 마음대로 얘기를 하나? 엄마가 오면 전처럼 너와 또 껄끄러운 일이 생길까 겁난다.” 라고 얘기하며 어찌저찌 시어머님 시아버님 그리고 13년 키운 작은 강아지 1마리가 오는 걸로 약 4개월전 얘기가 됐습니다.

 

서론이 길었습니다.

 

문제는 이 강아지 인데요. 저희 큰아들이 알러지 검사에서 개털 알러지가 있는 것으로 나와 걱정이 많았습니다. 아파트에서 알러지 있는 아이와 개가 살아야 한다니 여A가 특히 걱정이 많았지만 아이들 보러 와 주신다니 그것만으로도 감사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날 여A가 남편에게 화내지 말라며 좋은 말로 조심스럽게 “애가 알러지도 있고 하니, 옆 아파트나 같은 아파트에 유닛을 한개 더 구해서 따로 사시라 하자.”고 말 하였고 남B” 이제 당장 3주후에 오시는데 말이 되는 소릴해라. 우리때문에 몇개주를 건너 영어도 못 하시면서 아는 사람 한명 없는 낮선 땅에 오시는데..이제서 그런 얘길하면 나는 뭐가되고 다른 사람들이 들으면 뭐라 하겠나? 또 우리 아파트가 3000불이고 유닛 한개 더 빌리면 최소 유틸리니까지 6천불이다. 애들 유치원비외에 다달이 생활비 3천불에 우리 소득으로는 빠듯하다” 남B가 다소 격앙된 목소리로 얘기 했고 그렇게 또 목소리 높이고 싸웠습니다.

 

제가 여쭈고 싶은것은 아파트를 따로 구해 살라는 게 잘 못 된 것인가 입니다. 애들 보시느라 치이시느니 가까운 곳에서 따로 사시며 아이들만 잠깐 낮에 봐주시고 왔다갔다 하시는 게 여러분 보시기엔 어떤가요?

 

덧붙임: 여러분들께서 많은 조언 주셔 너무 감사합니다. 그런데 그와 별개로 제가 특히 궁금한것은 다른 아파트에 따로 사시라는 그 생각에 동의 하시는 지 입니다. 남B는 일반 상식 밖이다 남들도 이상하게 생각한다 이고 여A는 오히려 더 좋아하신다 내 주위 사람 모두에게 물어봐도 시부모님께 더 좋은 일이다 입니다. 정말 몰라서 여쭙니다.

114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meeko

2021-12-17 03:08:56

이 와중에 아이는 엄마가 키우는게 좋다느니 하는 워킹맘들 비하하는 말은 안봤으면 좋겠고요...

전 근본적으로 왜 여자분이 미국 데이케어나 비한인 내니에 반대하는지 모르겠네요.. 모든 문제가 거기서 발생하는거 같은데요. 왜 꼭 시부모님을 고생시켜야하는지... 같이 살다보면 부딪혀서 사이 나빠져요. 어차피 미국 공교육에 들어가면 주 언어는 영어로 바뀔테고 취학 전에 집에서와 학교에서를 철저히 분리해서 이중언어 쓰게 하는 것도 부모가 신경만 잘쓰면 충분히 가능합니다. 그래야 공교육 들어가도 아 집에서는 한국어구나 분리가 돼요. 정서라는게 뭔지는 모르지만 어차피 미국인인 애들 한국인으로 가둬 키울거 아니면 가정에서 부모가 충분히 한국문화와 예절 가르치며 키울 수 있고요. 부모가 신경써주면 되는걸 여자분이 학교탓 하는 느낌이에요.. 그리고 애들 단체생활하면 아픈거 당연하고 그때 아프거나 아님 나중에 아프거나 둘 중 하나입니다. 지금 데이케어를 관두면 여태까지 아팠던게 좀 아깝(?) 네요...

이상 애 둘을 양가 도움 1 없이 데이케어에서 키운 한국어 잘하는 아이 둔 워킹맘이었습니다.

Navynred

2021-12-17 19:49:02

전후사정 공개하지 않고 아이를 돌봐주시는 시부모님을 다른아파트에서 사시게 하고 렌트를 내드리면 어떠냐고 하면 다들 동의한다고 할거 같아요. 그게시부모님께 좋은일이냐고 하면 그것도 대부분 동의할거 같고요. 하지만 건강에 문제가 있으신 시부모님께 육아를 부탁하신 순간부터 시부모님께 좋은일이랴기보다는 희생하셔야 하는 일이 되었는데 새삼스레 그걸 고려하시는지 갑자기??싶긴 합니다. 같이 사신다면 여자분께는 안좋은일인 것만 분명한것 같고요. 그래서 이걸 이성적으로 이게 맞다고 설득하시기 보다는 어느쪽이든 양보를 부탁하시는 게 맞다고 생각해요. 남들의 의견이 99 프로 한쪽으로 의견이 몰린다고 해서 그게 진리도 아니고요.

그전에 일어난 일들에 대해 듣고싶지 않아하시는 것 같아 썼다 지웠다 했는데 저는 배우자가 몸이 불편한 제 어머니께 그런 일을 했다면 정말 실망스러웠을 것 같고 궁극적으로 절대 모셔오지 않았을 거에요. 그 얘길 듣고 남자b가 바로 여자a 어머님께 전화걸어 똑같이 해서 오케이를 받으셨다면 어떨까요.. 친형제간에도 한쪽의 육아로 인해 모친 건강이 악화되고 그걸 바라보는 다른 한쪽의 마음은 억장이 무너지고 싸우는 것 정말 많이 보았습니다. 내새끼내가 봐서 행복한 마음도 있으시지만 그 행복감과 신체적 건강은 별개의 문제에요. 그나마 같이 산다는 걸로 합의가 되어 오셨는데 이제와서 또 말이 바뀌면 언젠가는 렌트비니 용돈 또한 사정에 따라 시부모님이 부담하시는 상황이 그려질것 같아요.

이런 상황에서 제가 여자 a 인데 도저히 함께 살수는 없다면 지나간 사려깊지 못한 판단에 대해 사과하고 친정부모님이 육아의 부담에서 프리해지시는 대신 렌트비를 지원해주시기로 했는데 어떨까 시부모님도 따로 사시는게 편할거 같다 하고 회유할것 같아요. 

AJ

2021-12-17 20:05:03

누가 썼는지 따지지 않고 표면적인 글만 봤을때, 남B와 그 가족에대한 배려 부족, 그리고.경제적 개념 부족으로 생긴 갈등이 아닐까 합니다. 적어도 한달에 3천불 플러스 알파 (시부모님용돈)가 들텐데 그것을 다 감안 하더라도 몸 불편하신 어른들을 타주서 남B와 합의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모시고 오는 것이 맞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다른거 다 괜찮다고 했을때, 4-5천 정도의 하우스 렌트나 2유닛 렌트는 옵션이 아닌지요? 

푸른오션

2021-12-18 03:04:35

음... 그냥 내니쓰시는게 낫지않으세요? 시부모님 모셔서 삼천불 내가면서 시부모님 고생시키고 돈도쓰느니 그돈으로 좋은 내니를 구하세요. 돈 충분히 주면 미국애들로도 좋은사람 구할수 있어요. 애보는거 쉽지않아요.

 

아파트가 얼마나 넓은지 모르겠는데 최소 2천 스퀘어 이상 (싱글플로어)인 아파트 아니면 시부모님하고 살기 어려워요. 그건 친정부모님하고도 마찬가집니다. 한집에 모셔야하는건 좀 옛날 마인드고 한국에서도 같은아파트 다른라인에서 많이들 사시죠. 아무도 아들을 불효자라고 보지않아요... 실제로 제친구들두 그렇게 애들 키우는 경우가 많구요. 저도 맞벌이고 제경우엔 내니 쓰고있는데 그게 훨씬 맘이 편합니다. 시부모님 저희도 시도했는데 2300 싱글하우스에서 살면서도 부딪히더라구요. 그리고 애기보는거 힘들어서.. 연세많으신분은 권하지않습니다. 중노동이에요. 

크레용

2021-12-19 04:41:00

글쓴님 말대로 어르신들은 따로 사시는게 편하세요. 그러니 아이 보라고 불러들이지 마세요. 

치사빤스

2021-12-19 12:45:35

한참 젊은 나이때도 아이 키우기 힘들었는데, 나이 드시고 게다 몸도 안좋으신데 골병 나실수도 있어요. 잠깐 보는거면 모를까 하루 종일 아이 보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너무 힘들어요. 그리고 친정 엄마면 맘에 안드는거 불평이라도 하지, 시어머니면 서로 맘 상할 일 많습니다. 젊은 엄마들은 육아를 책으로 배우는 반면, 나이 드신 분들은 그분 아이 키우실때 방법으로 육아를 하셔서 서로 안맞는 부분 많아요. 아무래도 와이프분이 교육에 신경 많이 쓰시는것같은데, 아프트 따로 얻어서 사시더라도 육아 방법때문에 많이 부딪치실거에요.

그냥 내니 구하세요. 이게 최선 같습니다. 

재마이

2022-01-28 12:37:26

편안하게 계신 거 같아 다행입니다. 업데이트 감사드리고요.. 앞으로 육아의 길이 긴 만큼 이번 기회에 힘내시기 바래요 물론 저도 ㅎㅎ

LA건물5채

2022-01-28 12:50:33

재마이님, 그때 제가 따로 쪽지로까지 귀찮게 여쭤봤았는데 답변 해 주셔서 그리고 조언 해 주셔서 많이 도움이 됐습니다. 고마워요! 

prolog2s

2022-01-28 12:43:09

잘 지내신다니 다행입니다. 저도 딸아이 키우면서 친정부모님, 특히 어머니,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저는 감사(특이)하게도 어머니가 미국에 오셔서 같이 지내는 것을 좋아하셔서 어려움이 덜 했는데, 그래도 부모님 도움 받는게 이래저래 장단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돌아보니 그 때는 부모님도 상대적으로 젊으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심심해 하실까봐 동네 마실(예를 들면 백화점 쇼핑, 파머스 마켓)이라도 자주 다니고 짬짬이 여행도 다녔는데요. 이런 일들이 부모님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업뎃 하신 것처럼 기회 되실 때 미국 생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여행도 다니시면서 좋은 추억 쌓으시기를 바랍니다. 이제는 부모님이 나이드시니 미국 오시는 게 쉽지 않습니다.

LA건물5채

2022-01-28 12:55:30

두분 다 여행을 좋아하셔서 이곳 저곳 모시고 다녔어요. 다행이 코로나 전에 나이아가라, 옐로우스톤, 스위스, 독일, 오스트리아, 모시고 다녀오길 잘 했다고 생각했죠. 지금은 어딜 가자고 해도 애들 코로나 걱정에 안 가시려 해요. 식당 마켓 조차도. 그나마 갯벌은 가시겠다니 다행이죠 하하

사과

2022-01-28 12:46:18

다들 자기생각 편히 이야기 하시는데, 어떤것도 정답은 없고요. 가족이라 서로 도울수 있고, 부부 모두와 부모님께서도 원하시면, 너무 좋다고 봅니다.

부부가 일할때, 아기들 둘 키우는거 정말 너무너무 힘듭니다. 엄마나 시어머니가 곁에 계셨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고, 가족이 멀리있어서 저는 많이 힘들었습니다. 부모가 되고보니, 은퇴후 내자식 손주들을 어릴때 도움이 필요하다하면, 저같으면 신나게 가서 도와줄거 같습니다. 애키우는게 쉽지 않지만, 자식이고 손주니까요. 

남의말 다 필요없습니다. 각자 상황에 맞게 알아서들 잘 하실겁니다. 

편안하시다니 그럼 됬습니다. 너무 상처받지 마세요. 익명의 게시판이잖아요.

BBS

2022-01-28 12:52:40

상황에 맞게 본인이 최선책이라고 느끼는대로 가세요.

아빠,남편,아들,사위 라는 타이틀을 받은만큼 어깨가 무거운것도 잘 압니다.  제 경험으로는 부모님께 하는만큼 처가쪽도 같이, 아니 좀더 신경써주시면 다 편합니다.  

화이팅 하시고. 

shilph

2022-01-28 13:38:47

굴은 모르겠네요. 제가 다니는 반경에서는 굴이 없는지도요.

기본적으로 조개를 잡을 수 있는 곳은 많은데, 게까지 잡으려면 몇가지 조건이 생깁니다. 가장 조건이 좋을 것 같은 것은 Newport 지역입니다. 퍼블릭 피어에서 게덫을 던져서 잡는 식인데, 레드크랩은 암수 상관없이 24마리인가까지 잡을 수 있습니다. 던져네스 새끼를 잡아먹기 때문에 생태계 교란종으로 잡는 것을 권장하고 있지요. 살이 달달하고 맛있지만 좀 작아서 먹기 힘들어요. 

그리고 Newport 피어가 있는 만에서 조개도 잡을 수 있습니다. 저희는 거기에서는 조개는 안잡지만요.

거기에 차로 30분 정도 북쪽으로 가면 Lincoln City 도 가실 수 있는데, 거기 Mo's 근처 바닷가에서 게낚시도 가능합니다. 게덫을 던져서 잡는 방식이에요. 물때가 맞으면 좀 잡힙니다.

 

참고로 newport 로 가신다면 Embarcadero Resort | Newport Oregon Resorts - Newport Beach Oregon Hotels 여기도 봐보세요. 호텔에 머무르는 사람이 이용 가능한 피어가 있어서 게를 잡기 좋습니다. 밤새 담궈뒀다가 그 옆에 게 삶는 곳에서 게 삶아서 드시면 되요. 참고로 게덫 대여가 좀 비싸니 그냥 사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저희는 바카사로 3박 했는데 제법 괜찮았습니다. 

favor

2022-01-28 17:09:35

지난번에는 답을 안 달았는데 그 때 열심히 읽기는 했어요. 에구... 제일 힘들때네... 그러면서요.  그래도 업데이트글을 보니 두 분 모두 성숙하신 분들이고, 서로 참 사랑하는 부부네요. 잘 사시고 계시다는 업데이트 너무 반갑습니다. 
사람마다, 상황마다, 아이마다 다 다르겠지만 제 경우는 둘째가 4~5살 이전까지는 정말 몸이 바쁘고 힘들었던거 같아요.
저희 부모님도 첫 애 태어날때 부터 너무 예뻐하시면서 미국 와서 몇개월씩 사시다시피 하며 도와주셨는데, 아이들이 일정 나이가 되니, 할아버지 할머니가 매일 해주실 일이 별로 없다 + 몸이 노쇠하시니 힘드셔서 방학때만 보는걸로 바뀌어 가다가 한분이 먼저 돌아가셨어요. 가끔 부모님과 함께 생활하는 것에 어려운 일이 있을때는 그런 삶이 영원할 것 같았는데, 사람일은 한 치 앞을 모른다고 애들도 금방 크고, 상황도 너무 빠르게 바뀌네요. 그때보다 경제적으로 더 여유롭고, 마모까지 알게되어 ㅎㅎ 좋은거 많이 해드릴 수 있는데... 아쉽게 럭셔리 호텔 여행을 좋아하시는 한 분이 안계시네요.  
어쨌든 조부모님께 이쁨을 받은 기억은 아이들에게 너무나 큰 자산인것 같아요. ㅎㅎ 부모님방에서 뒹구는 첫째를 상상하니 이미 큰 사랑을 받고 잘 크는 것 같아 기쁨니다. 집에 강아지까지 왔으니 애들에게 진짜 얼마나 좋을까요~! 

저희 어머니는 토요일 오전에 커피샵 가서 다 같이 앉아 수다떠는것도 정말 좋아하셨어요. 꼭 멀리 여행을 가지 않아도 산책하고, 동네 커피샵 가는것 같은 재미난 일상도 찾아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더 화목한 가족, 행복한 일상 이루시길 바랍니다. 

114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목록

Page 33 / 838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30442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4/28/22)

| 정보 158
ReitnorF 2020-06-24 74430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3
  • file
봉다루 2014-02-22 197632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36423
  16105

Lenovo 노트북 전원 완전히 끄는법?

| 질문-기타 2
후니후니 2022-03-27 484
  16104

리엔트리 퍼밋 신청을 한국에서 가능한가요?

| 질문-기타 2
후니후니 2022-03-27 348
  16103

자동차 보험 오르셨나요? (Geico->Allstate Milewise로 바꿨습니다.)

| 질문-기타 55
Passion 2021-01-15 6522
  16102

자동차 리스 계약하고 취소할수있나요?

| 질문-기타 1
꿍뎅이 2022-03-26 621
  16101

한국 방문시에 악기를 가져갈 경우 세관 문제...

| 질문-기타 21
후륵 2022-03-15 2408
  16100

알렉사, 구글홈, 시리 등이 도청하는 것이 가능한 이야기인가요?

| 질문-기타 49
스파르타 2019-10-10 3693
  16099

BTS 티켓 싸게 사는 법 좀 공유 부탁 드립니다

| 질문-기타 139
샌프란 2018-04-28 8724
  16098

사이드 비지니스에서 loss를 토탈 인컴에서 공제 가능 할까요?

| 질문-기타 26
자카르트 2022-03-17 2229
  16097

Wine stopper 추천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7
pritisun 2022-03-23 1179
  16096

체이스 올드 프리덤카드를 킵하는게 나을까요?

| 질문-기타 10
Colorless 2022-03-24 1838
  16095

Citi 체킹에서 수수료없이 큰 돈 옮기기?

| 질문-기타 8
  • file
Boba 2022-03-19 876
  16094

MLP 주식 스케쥴 K-1 문의 드립니다.

| 질문-기타 3
hack2003 2022-03-24 248
  16093

글로벌엔트리 가입시 이름사이에 공백 어떡게 하셨나요?

| 질문-기타 15
로미 2022-03-23 947
  16092

첵 디파짓을 잘못으로 수정요청 했는데 변경이 안됩니다 그냥 나둬도 되나요?

| 질문-기타
sann 2022-03-24 332
  16091

H1B amendment, visa stamp, global entry 질문

| 질문-기타 2
미국너구리 2022-03-24 494
  16090

4/8일 부모님이 미국여행오시는데 코로나 관련 질문드립니다.

| 질문-기타 2
쑥쑥이 2022-03-24 689
  16089

카드 (혹은 budget) 관리 앱 뭐 쓰세요?

| 질문-기타 12
일년에이사한번씩 2022-03-23 1493
  16088

차량 리스를 처음 해 보려고 합니다. 제가 유의해야 할 점은 무엇일까요?

| 질문-기타 8
evaksa 2021-08-01 2219
  16087

(3/23/2022 업데이트 - 클로징, 렌더 변경, 클로징 코스트 조금 줄임) 모기지 클로징 코스트 견적 문의

| 질문-기타 6
  • file
backbay 2021-12-27 1631
  16086

Kongsgaard The Judge Chardonnay 한국에 가져가기 괜찮은 와인인가요?

| 질문-기타 1
tigerDH 2022-03-23 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