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잠깐 올린 대로 시카고-동경 ANA 퍼스트를 탔는데요. 바로 후기 올려 봅니다.

발권, 체크인, 탑승, 환승/라운지, 입국 후기 종합세트가 되겠네요.

 

1. 발권 

버진 ANA 편도발권으로 핫하죠. 그 소식 당일에 발권했습니다.

정작 저는 왕복 발권을 했네요. 원래 편도-편도로 하려고 했는데 상담원이 실수로 왕복으로 홀드를 해 준 것 있죠.

그런데 취소하고 다시 하면 자리가 먹힐 수도 있어서 그냥 그대로 뒀습니다.

 

여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시카고 - 나리타, ANA NH11 퍼스트, VS 120K + 유할 99불. BoA VS 카드로 70K, MR로 50K 해서 만들었습니다.
  • 나리타 - 인천, 에티오피아 ET673 이코노미, UA 9.6K + 유할 33불. 막판 발권이라 8k짜리 노선인데 9.6k까지 올라갔네요.

보시다시피 분리발권입니다.

나리타에 오후 3시에 도착하므로 그 전에 출발하는 국적 항공편을 연결편으로 쓸 수 없었습니다.

* 대한항공 KE704편이 월요일에만 5:20pm으로 출발시간을 변경해서 운항하곤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ET673은 NRT-ICN-ADD 노선이며 글 작성 시점 기준 수/금/일에만 운항합니다.

저는 보시다시피 나리타에서 일요일 출발이라 이 노선을 이용해서 당일 환승이 가능했습니다.

 

2. 체크인

별다른 건 없고 저도 분리발권 수하물 through-check in이 이슈였습니다.

마일모아님 연결 후기이슬꿈님 연결 실패 후기 는 모두 대한항공입니다.

에티오피아는 ANA와 동일한 스타얼라이언스 소속이기 때문에 걱정이 덜했지만 만반의 준비를 하기로 합니다.

ANA 사이트 규정, 이메일 문의 기록, e-ticket을 모두 챙겼죠. 

 

우선 ET가 수하물 파트너 공식 명단에 있다는 걸 확인합니다. 

Screen Shot 2021-04-12 at 11.33.01 AM.png

출처: https://www.ana.co.jp/en/jp/serviceinfo/international/information/checkin.html#anchor005

 

추가 이메일 문의를 통해서 원칙적으로 가능하나 최종 승인은 직원 재량이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Screen Shot 2021-04-12 at 11.35.05 AM.png

보시면 알겠지만

1) 환승 항공편이 확약되어 있어야 하고

2) 동일 공항 (나리타)

3) 인터라인 협정이 맺어져 있으며

4) 최소환승시간 (MCT) 충족,

이 승인 기준이라고 합니다. 다만 기준이 되어도 승인 안 해줄 수 있다는 식으로 여지를 둡니다.

 

추가로, 위 홈페이지 링크에 의하면 같은 날 항공편이어야 한다고 하고,

코로나로 인해 동일 터미널 출발편이어야 한다는 조건이 추가됩니다.

ET673은 모든 조건을 충족합니다.

 

현장에서는 준비해간 서류 내밀자 문제 없이 진행될 것 같더니,

분리발권 여정을 연결하던 오퍼레이터가 갑자기 인천공항에 8:00PM까지 도착해야 한다는 룰이 뜬다고 하네요.

무척 당황했는데 슈퍼바이저가 이리저리 전화걸더니 쿨하게 오버라이드하더군요. 

안되면 나 코리안 시티즌이고 인천이 파이널 데스티네이션이니 그냥 해달라고 하려 했는데 말이에요. 

어쨌든 준비한 것에 비해 싱겁게 지나갔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1-45-49.jpeg

 

 

자, 그럼 사진 나갑니다.

제가 사진고자(?) 라서, 

다음 탑승기를 위한 사진 촬영 팁 댓글로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 탑승

 

ORD 1터미널은 이제 꽤 북적북적합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1-52-29.jpeg

 

하지만 ANA 티켓팅 부스는 한산하네요.

KakaoTalk_Photo_2021-04-12-11-54-07.jpeg

 

UA 라운지 가서 잠깐 앉아 있다가 게이트로 향합니다.

음식은 있으나 마나했고, 있었더라도 안 먹었을 거예요. 

 

주기된 사진 찍을 시간도 없이 1등으로 입장합니다.

일등석 손님은 저 혼자입니다. 전세 냈어요. 

 

KakaoTalk_Photo_2021-04-12-11-56-28.jpeg

 

제 자리입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1-57-10.jpeg

 

어메니티와 노캔 헤드셋이 절 반겨 주네요.

KakaoTalk_Photo_2021-04-12-11-57-17.jpeg

 

헤드폰 케이스가 범상치 않아 냉큼 열어 보니 WH-1000XM3입니다. 

전 QC35 II를 씁니다. 이 기회에 xm3을 써 보기로 합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1-57-22.jpeg

 

사진찍다 보니 웰컴 드링크 시간입니다. 샴페인과 오렌지 주스를 받습니다. 

사진 찍을 새도 없이 샴페인을 마셔 버린 모습입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1-59-01.jpeg

 

점심은 마모님 따라서(?) 양식에 사시미를 먹기로 해봅니다. 

 

일단 Amuse 입니다. 일/양식 공통.

Apricot and goat cheese, Rosette of smoked salmon, Mushroom duxelles, and Cheese pepper bar.

KakaoTalk_Photo_2021-04-12-12-00-26.jpeg

 

다음은 캐비어입니다. 태어나서 처음 먹어 봐요.

Cauliflower mousse with caviar

KakaoTalk_Photo_2021-04-12-12-02-37.jpeg

 

사시미가 먼저 나옵니다.

Seared tuna and poached squid

KakaoTalk_Photo_2021-04-12-12-02-43.jpeg

 

중간에 나온 옥수수 수프고요.

KakaoTalk_Photo_2021-04-12-12-02-51.jpeg

 

같이 나온 빵 사진을 안 찍었네요 ㅋㅋ

양식 메인인 스테이크입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03-07.jpeg

 

 

가든 샐러드.

드레싱은 Apple and onion Japanese style dressing으로 골랐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02-57.jpeg

 

 

디저트는 assorted ice cream과 espresso. 그랬더니 마카롱, 쿠키, 초콜릿도 같이 나오네요.

KakaoTalk_Photo_2021-04-12-12-03-30.jpeg

 

세 가지 맛이 다 다릅니다.  제가 딸기맛에 좀 예민한 편인데 이 셔벗 꽤 괜찮았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03-24.jpeg

 

 

전날 설레서... 는 아니고 이상하게 잠이 안 와서 밤을 샌 터라 얼른 잠을 청합니다. 2라운드 준비해야죠.

옆자리에 침대 준비해 주시네요. 

 

KakaoTalk_Photo_2021-04-12-12-12-12.jpeg

 

누워서도 한 컷. 이거 찍고 바로 불 다 꺼 주셨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11-53.jpeg

 

 

네 시간쯤 자고 일어나서 간식을 주문해 봅니다.

알폰 시노 구이 덮밥(?)입니다. 이건 이 때 아니면 못 먹을 것 같아서 이걸로 시켰어요.

처음 먹는데, 고소하면서 리치한 것이 맘에 들더라구요. 

 

KakaoTalk_Photo_2021-04-12-12-14-36.jpeg

 

그리고 치즈플레이트를 시켜 봅니다. 
지금부터는 주류는 Krug 샴페인만 계속 마실 예정입니다. 위에 술 사진을 안 올렸는데 와인이랑 사케를 식사에 곁들여서 좀 마셨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14-53.jpeg

 

"한잔해, 아름다운 발권 했잖아?"

 

KakaoTalk_Photo_2021-04-12-12-15-36.jpeg

 

비행이 5시간 반 남았는데 그냥 내리기엔 벌써 아쉬워집니다.

제가 많이 먹는 편이 절대 아닌데요,

야수의 심장으로 나름의 폭식 ON! 

 

우선 미소라멘 시킵니다. 이거 국물이 아주... 캬...

KakaoTalk_Photo_2021-04-12-12-16-35.jpeg

 


시즌 한정이라는 차+양갱 세트도 주문합니다. 이 차가 또 훌륭합니다. 

그래도 옆 나라인데 요깡! 한번 외쳐 줘야 하지 않겠습니까?

승무원분의 웃음이 당혹감은 아니었으리라 믿으며...

 

Screen Shot 2021-04-12 at 12.18.25 PM.png

 

Screen Shot 2021-04-12 at 12.19.48 PM.png

 

무한으로 즐겨요 KRUG 샴페인

마모님도 그레이존도 KRUG 샴페인

마일모아 회식은 KRUG 샴페인~

 

정말 맛있는데요 이거. 제가 최소 한 병은 넘게 마셨습니다.

옆에는 라임 띄운 페리에입니다. 거의 안 마셨죠...ㅋㅋ

KakaoTalk_Photo_2021-04-12-12-17-00.jpeg

 

그리고 아점을 먹기 시작합니다. 먼저 일식 Kobachi. 이거랑 Shusai 고를 수 있는데, Shusai가 마모님 후기에 있는 고등어입니다.

작은 반합에 들어 있는 게 반찬입니다.

Simmered wild fiddleheads in soy-based sauce

KakaoTalk_Photo_2021-04-12-12-16-55.jpeg

 

 

이건 양식 조식 라자냐입니다.

Beef and spinach lasagna with creamy tomato sauce

 

KakaoTalk_Photo_2021-04-12-12-25-28.jpeg

 

디저트로는 커피초콜릿케이크를 시킵니다. 아, 맨날 미국 케익 먹다가 이걸 먹으니... 감동할 수 없는 형용입니다.

같이 나온 에스프레소도 좋았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25-40.jpeg

 

그리고 뒤늦게 비버리지 메뉴에서 히비키 17을 발견하고 부랴부랴 시킵니다. 과일은 그냥 덤.

히비키 21은 이 노선에 안 들어온다고 합니다.

근데 전 KRUG 샴페인이 더 좋아서, 이건 맛만 봤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25-45.jpeg

 

마무리는 과일잼 요거트와 ANA 특제 차입니다.

Plain yogurt with plentiful fruit jam

ANA's original blend, mitoco (rose, jasmine flower, peppermint)

KakaoTalk_Photo_2021-04-12-12-25-53.jpeg

 

뭐라고? 남은 탑승 시간이 없다고?

내가... 내려야 한다 그 말인가?

이보시오 기장 양반! 내가 랜딩이라니! 내가 착륙이라니!!! 말도 안된다구!!!

KakaoTalk_Photo_2021-04-12-12-25-58.jpeg

 

창 밖의 풍경은 한가롭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26-07.jpeg

 

 

랜딩. 주기된 ANA 기체가 보입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26-13.jpeg

 

내릴 때 승무원들이 "감사합니다" 해주셔서 "아리가또" 대답해 드렸습니다.

이게 뭐라고 참 좋더라구요. 어서 여행의 시대가 돌아왔으면 좋겠어요.

아무튼 일등석을 뒤로 하고 ANA 라운지로 향합니다.

 

가는 길에 보이는 공항 풍경. 스타얼라이언스!

KakaoTalk_Photo_2021-04-12-12-40-50.jpeg

 

공항 내부는 한산합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42-27.jpeg

 

대부분의 상점이 닫았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42-41.jpeg

 

ANA 면세점은 열려 있습니다. 맞은편 JAL도 열었더군요.
KakaoTalk_Photo_2021-04-12-12-42-16.jpeg

 

 

그렇게 걷다 보면 라운지에 당도합니다.

 

 

 

 

4. 환승/라운지

 

원래 ANA는 나리타에서 라운지를 두 개 운영합니다. 일반과 Suite 인데요.

지금은 코로나 때문에 Suite로 통합 운영 중입니다.

 

 

자, 여기서 중요한 것.

ANA 퍼스트로 도착한 승객이 도착해서 Suite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느냐? 는 것인데요.

결론부터 얘기하면, 적어도 현 시점 기준

 

1. ANA로 환승하는 경우 좌석 등급에 무관하게 이용 가능.

 

2. 타 항공사로 환승하는 경우 불가능. 스얼이라도 안 됨.

3. 단, PP로 입장 가능.

 

입니다. 일반 라운지 운영이 재개되어도 Suite를 PP로 들어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저는 우선 퍼스트 타고 도착한 승객임을 밝히고 환승시 이용 가능하냐고 물었고,

안된다고 해서 PP 제시했습니다. 리츠 만세!

 

사진 나갑니다.

 

스윗 라운지 입구입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40-32.jpeg

 

입장합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47-00.jpeg

 

아뿔싸, 제 비행기는 8시 반 보딩인데 6시에 닫는답니다. 

그날의 마지막 ANA 항공편 이륙 시까지만 영업한다구요. 

그럼 일단 샤워부터 해야겠지요? 

샤워실 훌륭합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47-09.jpeg

 

화장품 1알못이지만 어디서 본 상표 같습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47-14.jpeg

 

씻고 와서 마사지 좀 합니다. 뭔가 10%쯤 아쉬운 마사지 체어... 인천공항 칼 비즈 라운지 의자가 훨씬 좋습니다 ㅋㅋ

KakaoTalk_Photo_2021-04-12-12-47-32.jpeg

 

여긴 개인 업무공간도 따로 구비되어 있습니다. 약 20인치 되어 보이는 스크린도 있고요.

KakaoTalk_Photo_2021-04-12-12-47-37.jpeg

 

업무공간은 무슨.

샤워했으니 소바 한 그릇 합니다. 스시는 서빙하지 않네요 ㅠㅠ 

KakaoTalk_Photo_2021-04-12-12-47-25.jpeg

 

애초에 메뉴가 축소 운영 중입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47-20.jpeg

 

더 뭘 시켜 먹어 볼까 했는데 배가 너무 불러서 ;;

그냥 앉아서 바깥 보며 쉬기로 합니다.

* 저는 이 결정을 후회하게 됩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47-46.jpeg

 

이게 웬? 싶으시겠지만 제가 일본 우유를 좋아합니다 ㅋㅋ

KakaoTalk_Photo_2021-04-12-12-51-46.jpeg

 

라운지에서 일 좀 하다가 6시에 닫아서 나옵니다. 

나오기 전 석양이 지는 모습을 찍습니다.

바깥에 컨트롤타워 님 계시네요

KakaoTalk_Photo_2021-04-12-12-47-52.jpeg

 

나와 보니 아까는 그래도 열린 편의점과 면세점이 있었는데 다들 닫고 한층 더 을씨년스럽습니다. 

지나가다 보니 UA 라운지가 닫혀 있는 걸 발견합니다.

Screen Shot 2021-04-12 at 12.56.17 PM.png

 

스시집도 닫았습니다 ㅠㅠ

KakaoTalk_Photo_2021-04-12-12-54-56.jpeg

 

 

진짜 아무것도 없어요. 37번 게이트 앞에서 하염없이 대기합니다.

한국 입국자인 관계로 여기서 PCR검사 확인서가 유효한지 미리 한 번 검사합니다.

이 분들은 확인서가 72시간 이내 "발급"으로 바뀐 걸 모르고 계시더군요. 검사시점 기준으로 알고 계십니다.

제 확인서는 아무래도 상관없었습니다만 혹시 간당간당하게 움직이는 분들은 이 점 미리 생각하시고, 미국과의 시차를 상기해 드리면 일처리가 수월할 겁니다.

 

KakaoTalk_Photo_2021-04-12-12-55-02.jpeg

 

한 7시쯤부터 배가 고프기 시작합니다.

 

 

 

아, 5시 반쯤 카레라도 주문해서 먹고 나올걸, 하고 뒤늦게 후회합니다. 라운지에서 일해서 무슨 영광을 보겠다고...

라운지에서 뭘 주문해서 먹어 본 게 처음이라 더 그럴 생각을 못 한 것 같아요.

꼭 뭐 드시고 나오세요. ㅠㅠ

 

게이트 앞에 앉아있다 보니 어느 새 제가 탈 비행기가 왔네요. 

에티오피아의 787 드림라이너입니다.

Untitled.png

 

이코노미 갤리입니다. 천상계에서 지하로 수직하락 한 기분이었어요 ㅋㅋ

이 녹색은 어떻게 해도 깔끔한 느낌을 주긴 어려운 색상 같아요.

KakaoTalk_Photo_2021-04-12-12-59-49.jpeg

 

앉자마자 잠들었습니다. 그러고 나니 서울...

 

 

5. 입국

 

자세한 입국 절차를 다루진 않겠습니다. 중요한 건,

 

에티오피안은 밤 11시 55분 도착 예정인 항공편입니다.

여기서 코로나 시대 자가격리자들의 애환이 시작됩니다.

5분 차이로 격리를 하루 더 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거죠. 아니면 하루 이득 보는거구요.

결론부터 얘기해서 저는 랜딩한 날 입국한 걸로 처리되었습니다.

 

FlightStat에서 확인해보니 매번 30분쯤 일찍 도착합니다: Ethiopian Airlines flight ET673 - Flightradar24

잘 하면 날짜 바뀌기 전에 입국 가능할 것 같더군요. 내리자마자 냅다 뛰어야죠.

그런데 문제는! 제가 기내 수하물에 펜을 안 챙긴 거 있죠. 검역확인서랑 세관 서류 미리 써놔야 하는데.

마침 옆자리 사람도 없습니다. 승무원들한테 물어보니 우리도 없다고(...) 플래그 캐리어가 이래도 되나요 ㅠㅠ

아무튼 펜 꼭 챙기세요.

 

밤 입국이라 사람이 없고 금방 처리되었습니다.

 

3국 경유시 PCR 검사 발급일자가 3국 출발 72시간 전이어야 유효하다고 알고 있는데,

그냥 미국 출발 기준으로 카운트하셨습니다. 이건 YMMV인 부분일 것이고 굳이 여기서 모험하실 필욘 없을 것 같습니다.

 

미리미리 준비하셔서 PCR 검사 문제 안 생기고,

하루 손해보는 일도 없이 입국하시길 바랍니다.

 

 

 

6. 나가며

 

재미있게 보셨나요? 

첫 일등석 발권이기도 하지만 여행이 어려운 시기라서 많은 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더 열심히 써보았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바쁘고 정신없이 준비했던 여정입니다만,

그 어느 때보다 마적질의 보람을 느낀 발권이었습니다.

- BoA 버진 카드 + 아멕스 MR로 발권한 퍼스트, UA 마일로 연결한 단거리 항공편

- 리츠로 유할 결제해서 보험도 걱정없음 + 트레블 크레딧 처리

- 리츠 PP로 ANA 라운지 입장

이 정도면 그래도 마적질 중수는 된 기분이에요. ㅋㅋ

 

부득이하게 해야 했던 이동이 이렇게 즐거운 경험으로 탈바꿈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작년에 KE, CX, JL 퍼스트 끊었다가 코로나 덕분에 전부 취소되었고,

올해도 델타원 끊었다가 취소당했는데 결국 이렇게 NH F를 타보게 되었네요.

 

앞서 많은 후기를 남겨 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특히 먼저 나리타 환승을 하시며 상세한 후기를 남겨 주신 @마일모아 님,

발권과 이동 관련해서 수많은 팁을 주신 @항상고점매수 님,

역시 몇 가지 도움을 주신 @음악축제 님께 한 번 더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6월 한 - 일 - 미 후기로 다시 뵙겠습니다.

70 댓글

달밤체조

2021-04-11 23:38:06

꿀같은 후기 재미있습니다!! 

스파르탄

2021-04-11 23:44:11

자알 읽었습니다! 제가 일등석을 탄 너낌까지 받았어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Maxwell

2021-04-11 23:56:12

완전 꽉꽉 찬 리뷰네요! 저도 퍼스트 타고 싶어져서 막 답답해요 ㅠㅠ ㅋㅋㅋㅋ 한국에서 좋은 시간 보내시다 오세요~

솔깃

2021-04-12 00:07:34

우와 일요일 밤에 결국 이걸 읽고 자게 되는군요!!!

이래놓고 사진고자라고 하시면 안되시죠.

 

정성을 다한 한줄한줄 아껴가면서 잘 읽었습니다.

천상계 경험을 평민에게도 나눠주셔서 감사할 뿐입니다.

 

grayzone님, 후기 잘쓰시네요 ㅋㅋ 한국에서 격리생활도 잘 이겨내세요!

grayzone

2021-04-12 16:54:39

솔깃님 고맙습니다. 다음 후기에서도 열심히 찍어 볼게요!

지지복숭아

2021-04-12 00:08:24

휴..부러버용 넘 후기좋아용 짱짱 감사해오

항상고점매수

2021-04-12 00:21:15

자세한 후기 잘 봤습니다. 부럽네요...

 

3국 경유시 입국을 하지 않으면 미국츨발 기준이고, 환승지에서 입국을 했을 경우는 환승지 출발 기준으로 시간을 계산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grayzone

2021-04-12 16:57:10

역시 모르시는 게 없는 항고매님 ㅋㅋ

physi

2021-04-12 00:21:27

후기 잘 보고 갑니다. 

2주 격리도 잘 견뎌내세요!

마일모아

2021-04-12 00:26:40

자세한 후기 감사드립니다. 일등석 타면 항상 과식하게 되더라구요 ;;

Picaboo

2021-04-12 00:32:38

제가 방문했을 때 자가격리는 14일 안넘어가게 해주더라구요.

정확한 기준은 모르겠지만 오후4시 도착이면 14일 되는날 정오까지, 4시간 벌었죠..

ColdHead

2021-04-12 00:39:42

우~훗 :) 재미난 후기 감사드려요~ 슬기로운 격리생활 하세요!!!

쌤킴

2021-04-12 00:53:52

캬 음식사진하며 넘 좋은 후기네요. 저두 언젠가 과식을 해보길..

쫑긋

2021-04-12 01:09:57

정성스런 후기 감사합니다! 곧 여행이 자유로워질 날이 오길 기대하며 잘 읽었어요~

evaksa

2021-04-12 01:11:07

끝에 보이는 나리타 스시집 제가 항상 일본을 떠날때마다 먹었던 맛집이었는데..ㅠㅠ 다시 가고싶네요... 저기서 스시랑 나마(생) 한잔하다가 비행기 탁! 탔었거든요 ㅠㅠ

천고마적

2021-04-12 03:18:36

재밌는 후기 고맙습니다. 글만 읽어도 마음이 즐거워지네요~

티메

2021-04-12 03:30:45

아아아아아아ㅠㅠ 부러우어요 ㅋㅋㅋ 웰컴투 코리아~~!

재마이

2021-04-12 03:50:10

정말 대박이십니다 ㅎㅎ 모두를 위해 고맙습니다~

리버웍

2021-04-12 06:22:31

이런 난국에 정말이지 나이스 발권 에 소중한 정보 감사 합니다. 코비드  터지기전 그 소중한 mr 을 델타 스윗 한번 타 보겠다고 옮겨 놨다다가 돔으로 매운탕 끓여 먹을번 했는데 덕분에 서광이 비추네요 무사히 자가격리 끝내시고 즐거운 고국 방문 되시길 빕니다. 

제이유

2021-04-12 06:32:48

아니 이봐 기장 양반 ㅋㅋㅋㅋㅋㅋㅋ

도코

2021-04-12 08:14:55

잘 봤습니다! 일단 사진 위주로 쭈욱 훑어봤고.. 있다가 다시 차근차근 읽고 또 감탄하고 그럴거에요.. 대리만족 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nysky

2021-04-12 08:30:32

역대 일등석 리뷰중에서 가장 스펙타클하네요. ㅎㅎ 뭔가 막 위로 갔다가 아래로 갔다가.. 긴박하니 아주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

남쪽

2021-04-12 08:37:42

너무나 잘 읽었습니다. 아 과식하고 싶어요.

바이올렛

2021-04-12 08:38:55

언제 완성본 올라오나 하고 보일때마다 들어왔었는데 드디어...!! 이 시국에 귀중한 ANA 1등석 후기 대리만족 이라니, 너무 감사합니다!!ㅋㅋ 안전여행 하세요~

shilph

2021-04-12 08:51:20

부럽습니다 ㅠㅠ 저도 타고 싶네요

Cestlavie

2021-04-12 08:54:17

읽는 내내 부러웠습니다! 소중한 후기 감사드려요~ 잘 읽었습니다!

공룡발

2021-04-12 08:56:01

마구마구 부럽습니다~~~
오랜만에 이런 후기 너무 좋습니다 

빨리 정상화되어서 이런 후기가 넘쳐나는 마모게시판이 되길 바래봅니다

제이는뿡뿡이

2021-04-12 08:57:05

정독 했어요. 날고자고에서 "날고"의 정석을 본거 같습니다. 일등석 단독사용에 라운지 샤워라니! 상세한 후기 감사합니다

오하이오

2021-04-12 10:06:43

정말 풍족한 먹거리에, 역시 내리는게 아까운 비행이었군요! 인천가는 에티오피아항공이 있을 거라곤 생각해 본적이 없어서 신기하네요. 역시 제가 마모 지진학생이네요. 비록 엄두 못낼 일지만 덩달아 저도 가벼워지는 기분이었어요. 잘 봤습니다. 

마일모아

2021-04-12 12:06:51

아디스 아바바 - 인천 - 나리타 이렇게 운항하는 항공편이구요. 인천-나리타 구간은 fifth freedom으로 들어가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Freedoms_of_the_air

오하이오

2021-04-12 14:09:30

와! 전 댓글 덕분에 'Freedoms of the air'라는 말을 처음 보게됐습니다. 설명을 보고 그림을 봐도 알듯말듯, 10개 중 어떤 건 이거 저거 같은 말 같다 싶어서 정확히 이해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런게 있고, 이런 걸 근거로 비행기가 이 나라 저나라를 날아 다닌 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덕분에 마모 능력치수 한개 늘어났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일모아

2021-04-12 14:40:40

자국을 포함하지 않은 제3의 국가들 간에 이동하는 노선인데 싱가폴 항공 휴스턴-맨체스터 구간등도 그렇고, 지금은 없어진 대한항공의 LA-상파울로 구간도 이런 예의 하나였습니다. 찾아보면 은근 많을듯요. 

오하이오

2021-04-12 16:55:56

그렇군요. 인천 도쿄를 오가는 아프리카 항공사가 그래서 생겨난거 군요. 다음에 도쿄-인천을 오갈때 에피오피아 항공을 타서 식구들을 좀 놀래켜 주고 싶네요. 아직 아프리카에 가보질 못했는데 비행기에서 그 분위기를 조금이라도 엿볼수 있을 것 같네요. 다들 분명히 신기해 할 것 같습니다. 

grayzone

2021-04-12 17:21:59

ㅋㅋ 어서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1-3호기 반응이 궁금합니다. 오하이오님의 멋진 사진과 함께라면 저 녹색도 살아날 것 같아요.

오하이오

2021-04-12 18:45:13

불끈! 의지를 한번 다져 봅니다. 덕분에 좋은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기대와 격려 말씀까지, 고맙습니다.

으리으리

2021-04-12 10:17:38

에티오피아 항공 도착시간, 자가격리시대에는 참 복불복이네요 ㅋㅋㅋ

버터브레첼

2021-04-12 10:23:39

와 자세한 후기 감사합니다-! 저도 한달 뒤에 그레이존님과 같은 노선, 같은 분리발권으로 한국에 갈 예정이라 큰 도움이 되었어요! 나리타 도착해서 UA 라운지 가려고 했는데 닫았군요.. 근데 그레이존님이 일등석 좌석 지정하실 때도 1A 자리가 이미 차있었나요? 저는 갈 때, 올 때 둘 다 1A는 이미 지정되어있다고 뜨더라구요. 이게 1A는 그냥 막아놓는건가?하는 생각도 들고요. 1A에 진짜 사람이 있는거면 최대한 멀리 떨어지도록 자리를 바꾸는게 나을것 같아서요..ㅎㅎㅎ 그리고 저도 오하이오님처럼 일본-한국을 에티오피아에서 운항한다는거 처음 알고 신기했습니다 ㅋㅋㅋ

grayzone

2021-04-12 16:55:44

전 왕편 자리는 경황이 없어서 지정 못 했는데, 당일 아침에 앱으로 보니까 다 비어 있더라고요.

복편 1A는 저도 막혀 있네요.

버터브레첼

2021-04-12 19:00:31

아 그렇군요. 확인까지 해주시고 감사합니다! 한 가지 더 질문 드리고 싶은게 있는데, 혹시 자가격리지까지 이동은 어떻게 하셨나요? 늦은 시간이라 공항 버스도 없을테고 방역택시가 밤에는 운행 안한다고 얼핏 들었던것 같기도 해서요.. 

grayzone

2021-04-13 19:20:18

저는 방역콜밴 이용했습니다. 궁금하시면 쪽지로 정보 드릴 수 있어요.

버터브레첼

2021-04-14 13:11:21

아 방역콜밴 이용할 수 있군요. 감사합니다 ^^ 알아보고 혹시 못찾으면 쪽지 드릴게요. 피곤하실텐데 댓글 감사해요-! 

달콤한구름

2021-04-12 10:24:54

어마어마한 먹을거리가 있군요! 음식을 Order하는 것만으로도 바쁘셨을 것 같습니다 ㅎ

겨울바다

2021-04-12 10:25:09

꿈같은 비행을 하셨네요. 재밌고 유익한 후기 감사합니다. 다읽고 스크랩하느라 한참 다시 올라갔다 내려왔네요. ㅎ 쉽게 써주셔서 나중에 저도 이렇게 발권할수 있을까 하고 스크랩했어요.  6월 후기도 기대됩니다. 즐거운 여행되세요!

프로애남이

2021-04-12 10:25:10

잘 읽었습니다. 비행기에서 먹는 (컵)라면맛은 정말 최고였는데, 라멘은 어떨지 문득 궁금해집니다. ^^

건강한삶

2021-04-12 10:28:03

우왕 하면서 스크롤 쭉쭉 내렸습니다 ㅎㅎ 후기 넘 재밌게 읽었습니다. 감사해요! 내년 여름에도 이렇게 발권 가능할지 궁금하네요 

 

"승무원들한테 물어보니 우리도 없다고(...) 플래그 캐리어가 이래도 되나요 ㅠㅠ

아무튼 펜 꼭 챙기세요."

 

- 승무원이 펜이 없을 수가 있군요...코로나 때문일까요..? ㅎㅎ 고생 많으셨습니다! 6월 후기도 기다리고있겠습니다. 한국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고 오세요~:)

상쾌한바람

2021-04-12 11:32:40

대단하십니다.! 뒷북인 저는  부랴부랴 자리 검색을 해보니 거의 전멸 수준이네요 역시 마모 분들의 실행력 엄지 척입니다 ㅋ

MaisonMargiela

2021-04-12 11:50:56

부러워요 얼른 ANA 타고싶네요!! 

쑹애인

2021-04-12 11:57:53

와 아름다운후기네요 ㅎㅎ 무조건 Krug 마셔야 하는것 새로 배웠습니다 ^^

memories

2021-04-12 12:36:15

와우~! 정말 내리시기 싫으셨을것 같아요 ㅠㅠ 전 죽기전에 해야할 것중에 하나가 일등석 타는건데 내년 여름까지 이방법이 살아있음 좋겠네요 ^^ 일본도착이 몇신지는 모르겠지만 이디오피아 항공이 한참 뒤라 라운지도 충분히 이용가능하셨겠어요.

 

아참~! 근데 한가지 제가 헷갈리는게 있는데요..이디오피아 항공이 수/금/일에만 운행한다고 하셨는데 미국에서 일요일날 출발하신건가요? 마모님 대문글에 대한항공 월요일 오후 5시편 타려면 미국에서 일요일에 가야한다고 본것 같아서요. 한-일-미 후기도 기다려집니다. 격리 잘하시고 즐거운 방문 되세요~!

grayzone

2021-04-12 16:56:39

전 미국에서 토요일에 출발했어요.

memories

2021-04-12 19:42:41

헉 그렇군요. 제가 요즘 난독증이...ㅎㅎ

썬칩

2021-04-12 12:42:05

정말 도움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유나이티드가 인천 나리타 구간 마일 차감이 착하군요. 감사합니다. 자가격리 무사히 마치시길 바라겠습니다 :)

화성탐사

2021-04-12 13:02:59

정말 부러운 후기네요. 특히 지금 시국에 이렇게라도 대리만족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ANA 일등석이 JAL보다 더 좋아보이는군요. KRUG 한 번 마셔보고 싶네요. JAL의 Salon S도 정말 좋았었는데 말이죠..

grayzone

2021-04-13 19:19:35

타보신 분들이 보통 ANA를 JAL보다 살짝 윗길에 두시는 것 같더라구요.

음악축제

2021-04-12 13:05:50

이렇게 NRT-ICN 에티오피안 항공은 불티나게 팔리고..

수고하셨습니다. 마린이에게 참(?)교육이 되었습니다.

hohoajussi

2021-04-12 13:06:11

후기 감사합니다! 뭔가 자극이 되네요.. 마일이나 카드에 대해서 잘 모르면 아예 포인트를 못모으거나 현금 600불정도로 쓸 포인트로 일등석 편도가 가능하다는게 진짜 놀랍고도 놀랍습니다.

된장찌개

2021-04-12 17:44:35

명불허전 일등석 후기네요. 이것 보면 진짜 일등석 타고 싶어집니다. 후기가 맛깔나게 잘 써주셔서 빨리 읽어 내려갔습니다.

진짜 재밌게 봤습니다. 필력이 이정도 일줄이야. 다음 후기도 많이 기대하겠습니다.

urii

2021-04-12 21:16:38

까마득히 먼 옛날에 묻혀 없어진 줄 알았던 발권 본능이 꿈틀거리네요. 인셉션에서 주름자글한 와타나베가 디카프리오를 만나는 거 같은 느낌이예요ㅋㅋ

grayzone

2021-04-13 19:23:30

아, 이 비유 너무 좋은데요. ㅋㅋ

땅부자

2021-04-12 23:26:19

멋지네요. 후기 감사합니다. 

언젠가는 저희도 일등석 타보고 싶습니다. 

사랑니

2021-04-13 01:38:03

이코노미 갤리입니다. 천상계에서 지하로 수직하락 한 기분이었어요 ㅋㅋㅎㅎㅎㅎㅎㅎㅎ 자기전에 빵 한번 터져주고 p2 도시락 싸주고 자렵니다. 후기도, 분리발권 레슨 감사합니다. 조심히 다녀오세요. 

B797

2021-04-13 01:53:35

에디 이와이 편도 마일이 9.6인가요? 이와이가 엄청나네요 ㅋ

그래도 12시 전에 입국 하셔서 격리 14일째 낮에 풀리시니 반나절 이상 버신듯여 ㅎ

후기 잘 봤습니다^^

프리

2021-04-13 19:12:16

멋진 일등석 후기 감사합니다. 

Skyteam

2021-04-13 21:33:56

인천-도쿄구간 은근슬쩍 8.8k로 올랐습니다. 물론 다이나믹 프라이싱이라 정해진 공제율은 없다지만 일단 전부 8.8k 이상으로 나오네요. 

grayzone

2021-04-15 01:13:30

큰 변화는 아닌데 10%라고 하니까 괜히 기분 나쁘네요. ㅋㅋ

짠팍

2021-04-13 22:48:41

오... 역시나 음식이 KE 보다 훨 나아 보여요!!

폴른알렉스

2021-04-14 01:02:39

먹방인줄 ㅎㅎㅎ. 부럽습니다.

 

TheBostonian

2021-04-14 08:50:13

"내릴 때 승무원들이 "감사합니다" 해주셔서 "아리가또" 대답해 드렸습니다." => 승무원은 존댓말 하셨는데 이렇게 반말로 대답하셔도 되는검까?!!?

 

넘 부러워서ㅠ 딴지 걸어봅니다 흑흑

사과

2021-04-14 14:20:17

일등석 개꿀이네요. 전용기 먹방 후기인줄...

컨트롤타워

2021-04-14 17:02:36

저도 모르는 사이에 제가 나리타에 소환당했었군요! ㅋㅋㅋ

목록

Page 1 / 155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4/25/21)

| 정보 110
ReitnorF 2020-06-24 29303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6732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5506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4194
updated 3089

(5/7/21) UA : 신규 SNA-HNL 운항시작 / (루머) 싸웨항공: 6월부터 (LAX, LAS, PHX - 하와이) Non-stop 노선 추가 예정

| 정보-항공 6
  • file
24시간 2021-05-04 1061
updated 3088

엇, 저도 드디어 발빠른 디밸류 뉴스? 루프트한자 lufthansa 5월 9일부터 새 차트

| 정보-항공 26
  • file
얼마에(구.얼마예요) 2019-01-24 1720
updated 3087

[업데이트] JAL: 김포-하네다, 부산-나리타는 7월도 운휴네요.

| 정보-항공 13
  • file
마일모아 2021-04-04 1068
  3086

(5/6/2021, 다시 돌아온 프로모) United Airlines Mile Play: 개인차 있는 챌린지 완료시 보너스 마일

| 정보-항공 58
24시간 2019-03-15 2671
  3085

(4/6/2020, 6/5까지 예약-> 8/4까지 무료변경 waiver) Southwest 737맥스 그라운딩 (6/7-8/10) 14일 무료변경

| 정보-항공 98
24시간 2019-12-17 11151
  3084

에어캐나다에 코로나로 돈 묶인 분 (기존 크레딧 발급자 포함) 환불가능 (6/12까지)

| 정보-항공 19
1stwizard 2021-04-25 931
  3083

[5/3] 발떨리는 늬우스 - AA 에 이어 델타도 미국-한국 노선 무료 수화물은 하나만 (추가: 대한항공에서 발권시 두 개 무료?)

| 정보-항공 31
shilph 2021-05-03 1784
  3082

대한항공 수수료 없이 환불받았습니다

| 정보-항공
webpro 2021-05-04 459
  3081

Virgin 마일로 ANA 편도 발권 가능하다고 합니다.

| 정보-항공 85
  • file
마일모아 2021-04-04 5093
  3080

Amex MR에서 라이프 마일로 트랜스퍼 하면 15퍼센트 더 주네요..

| 정보-항공 12
묻고떠블로가 2021-05-03 1201
  3079

(AA항공 40주년 이벤트) 스핀리셋 넷째주 4/26-5/3: 지구본 돌리고 복불복 마일/ 5/3까지 매일 Spin 받으세요

| 정보-항공 122
  • file
24시간 2021-04-05 10933
  3078

AA bag policy change: 2/23일 이후 발권분부터 한국 발/착 여정 가방 1개만 무료, 2번째 가방은 $100

| 정보-항공 33
캄차카 2021-04-16 2754
  3077

TSA: 공항, 기내, 버스, 기차 등 마스크 착용 의무화 - 9월13일까지 연장

| 정보-항공 5
24시간 2021-04-30 1296
  3076

[정리글/업데잇 10/23/2019] 각종 항공 마일 유효기간 / 살려놓는법 정리

| 정보-항공 141
레딧처닝 2018-06-23 12623
  3075

EU: Air Canada의 Air Tranjet 합병을 불허; 아시아나 합병 불발가능성 제기

| 정보-항공 2
손님만석 2021-04-19 888
  3074

Spirit 스피릿 항공 일부 기종 와이파이 도입

| 정보-항공
JD재다 2021-04-29 228
  3073

코로나 시대 북미-한국 항공편 루트 선택팁 [4.14 업데이트]

| 정보-항공 77
1stwizard 2021-01-06 9462
  3072

Southwest free schedule change (티켓 가격에 상관없는) is back

| 정보-항공 24
헤이즐넛커피 2021-04-24 1423
  3071

델타항공 메달리온 보너스: Medallion Status Accelerators, 마일발권도 포함 (4/1~12/31)

| 정보-항공 4
삐약 2021-04-23 550
  3070

[경축] Shilph님 소원 성취! 델타 인천-포틀랜드 취항 (9월부터 주 3회)

| 정보-항공 53
1stwizard 2021-04-18 5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