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꿀팁은 아님] 아르헨티나 환전 팁.

개골개골, 2015-12-15 06:02:36

조회 수
5067
추천 수
0

2015년 12월 부로 아르헨티나 정부에서 실거래가로 환율을 고시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래서 이 결정이 내려진 하루만에 고시환율이 30% 정도 오르기도 하였고요.


다만 아직도 암시장에서의 환율이 고시 환율보다 5-10% 정도는 더 높게 형성되어 있습니다. (2015년 12월 말 기준) 아르헨티나에 여행가실 때는, 현금의 여유가 되시면 사용하실 만큼의 USD 지폐를 미국에서 가져가시면 지출 측면에서 약간의 이득은 여전히 있을 것 같습니다. 단, 출발하시기 전에 반드시 최신 정보를 구글링을 통해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아르헨티나 ATM에서는 한 번 돈 뽑을 때 1,000페소까지 (75 USD 상당) 밖에 못뽑고, ATM 기계가 해외 데빗 카드를 잘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서, 이래저래 비상금은 평상시보다 넉넉하게 가져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


지금 아르헨티나 칼라빠떼 지역에 와 있습니다. 내일은 칠레로 들어가서 또레스 델 파인 국립공원을 들어갈 예정이구요. 원래 여행 끝나면 사진과 같이 올릴 생각이었는데, @AQuaNtum님도 곧 아르헨티나로 오시는걸로 알고 있어서 아르헨티나 환전 팁을 셀폰으로라도 끄적여 봅니다.

일단 $1의 아르헨티나 페소 공식 환율은 오늘 기준으로 9.7페소 정도됩니다. 이건 정부에서 공시한 환율이고, 기본적으로 아르헨티나는 외환시장이 자유시장체제로 돌아가지 않습니다. 그말인 즉슨 당연히 그레이 마켓이 생기겠죠?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암시장의 공식거래가는 $1에 14.5페소 정도 합니다. 같은 돈인데도 길거리 사설환전소에서 돈 바꾸면 50%나 더 언저주네요? 다른 여행지에도 부에노스 아이레스 정도는 아니라도 $1에 13.5 페소 정도는 줍니다 (저는 엘 칼라파테와 이과수 폭포에서 이정도 환율로 바꿨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부분은.

1. ATM, 은행환전, 신용카드, 데빗카드는 모두 정부 고시환율을 따라갑니다. 따라서 아르헨티나에 대해서는 이런 카드류 사용을 최소한으로 하는것이 좋습니다.
2. 관광객많은 길거리 걷다보면 gambir라고 되어 있는 환전소가 있고 대부분 앞에 환율이 적혀 있습니다. 보시고 적당한 곳에서 현찰 USD (100불짜리가 왕입니다)를 현지화폐로 바꾸시면 됩니다. 물론 불법이긴 하지만 (사설환전소가 불법이 아니고 환율을 더 쳐주는게 불법입니자) 여행객이 이러는건 큰 문제 없을껍니다.
3. 숙소에서 체크아웃할때 USD로 바로 내면 정부 고시환율로 쳐줄껍니다. (특히 큰 호텔들) 왜냐하면 일단 불법이고, 영수증에 달라로 돈을 받았다고 기록이 되고 이게 정부에 신고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USD 현찰이 있다면 먼저 바깥에서 아르헨 페소로 바꾼 다음에 체크아웃시 현지 화폐로 지불하도록 합시다. 또한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리펀더블 레잇으로 예약하는것 잊지 맙시다.

위 정보는 2015년 12월 기준이고, 아르헨정부에서 어떤식으로 외환관리를 할지 모르기 때문에 여행전에 반드시 구글링을 통해서 최신정보로 확인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저는 여행전에 너무 바빠서 사전공부를 못해서 꼴랑 700 USD 밖에 못들고 와서 땅을 치며 통곡하고 있습니다 ㅠㅠ 아르헨의 모든 관광물가가 30% 정도 싸지는 매직을 경험하실수.... ㄷㄷㄷ

29 댓글

기돌

2015-12-15 06:44:13

바쁜 와중에도 셀포으로 이런 깨알팁을 올려주시다니요...

여행중 자산이 50% 증가하는 마법이 시연되는군요.@.@

개골개골

2015-12-15 08:01:41

아르핸이 달러 페그제를 포기한 이후로 매년 인플레가 20-25% 생기고 있다고 하네요. 우리 ㅁㅁ에서 많이 쓰는 표현 "아끼면 x된다"가 딱 들어맞는 화폐죠 ㅋㅋㅋ

거기다 달러는 요즘 무지 강해지고 있는데 남미국가들 경제는 정말 휘청휘청입니다. 달러로 월급받고 있는 입장에서는 유럽이든 남미든 싸게 여행할수 있어서 좋긴한데... 뭐 기분은 좀 그렇습니다.

AQuaNtum

2015-12-15 06:51:07

앗 아르헨티나에 계시는군요! 절 언급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문제는 제가 이번 여행 계획이 약간 틀어져서 칠레 남쪽을 비롯한 아르헨티나 지역은 나중에나 가게 될 것 같습니다. ㅠㅠ 이번엔 산티아고, 이스터 섬, 푸콘만 갈 것 같아요. 그래도 여전히 기대는 됩니다 :)

개골개골

2015-12-15 08:02:22

연말에 즐거운 여행하세요 ^^

AQuaNtum

2015-12-15 23:14:16

감사합니다 개골개골님도 즐거운 여행 하세요 :)

멘탈미젯

2015-12-16 02:43:32

푸콘.... 근 15년전에 마지막으로 가본곳이네요 ^^ 산티아고에서 가족끼리 차 몰고 10시간 정도 갔던 기억이... ㅎㄷㄷ 돌아오는길에 밤에 쏟아지는 별들이 아직도 기억에 남네요. 거기도 많이 변했겠네요. 호수랑 비야리카 화산이랑, 아주 많이 예뻤던 곳인데. 부럽습니다!

AQuaNtum

2015-12-17 07:41:02

우와 15년 전이라니 저는 꼬꼬마 시절이네요 ㅎㅎ 저도 푸콘은 특별히 여정에 넣은지라 기대가 됩니다 :)

멘탈미젯

2015-12-20 22:39:44

저도 꼬꼬마 시절이였답니다 ㅎㅎㅎ

레이니

2015-12-15 07:06:57

데빗카드로 달러 인출하실 수 있으면 (해외 수수료 없으면 금상첨화!), 관광물가 30% 인하의 매직을 계속 체험하실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개골개골

2015-12-15 07:41:55

안타깝게도. 아르헨티나 내에서는 ATM 카드로 달러 인출이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인접국인 파라과이 등지에서는 일부 지점에서 가능하다고는 하던데요.... 뭐 단기 관광객으로써는 힘든일이죠 ^^

그보다는 부에노스 아이레스가 첫 관광지라면 xoom.com을 통해서 합법적으로 미국은행의 돈을 아르헨티나로 송금해서 찾아쓸 수 있을것 같습니다만... 전 이번 여행에서 부에노스 아이레스를 제일 마지막날에 거쳐가네요 ㅠㅠ

마일모아

2015-12-15 07:49:29

문자 그대로 돈 되는 정보, 꿀팁이네요. :)

개골개골

2015-12-15 08:05:14

글자만 올리기 뭣해서 오늘다녀온곳 사진이나 하나 올리려고 그랬는데 모바일에서는 계속 파일크기가 너무 크다고 빠꾸를 먹이네요 (150kb 밖에 안되는데).

마모님을 소환할까 하다가 막 고퀄의 사진도 아닌지라 ^^ 여행끝나고 나면 정식 "사진으로만 보는..." 시리즈로 찾아뵙겠습니다.

마일모아

2015-12-15 08:40:40

네네. 기대하겠습니다. :)

짠팍

2015-12-15 08:34:34

말씀 해주신대로 남미의 몇몇 국가들은 정부고시 환율보다 더 많이 주는 일들이 빈번히 발생하는데요.

방문하신곳이 처음이시고 말이 통하지 않는 곳이라면, 그냥 ATM에서 뽑아쓰시거나, Fraud 가 생기면 잘 처리해 주는 괜찮은 미국 credit card 로 결재 하시는것이 어떨까 합니다. 그런곳에서 환전 하게 되면 물론 금전적으로는 이득이 확실하지만, 그에따른 위험도 존재 하게 됩니다.  일단 거의 불법이고, 재수없으면 단속도 합니다.


만약 같은지역을 몇번 방문하시고, 말도 좀 통하셔서 사건(?) 발생시 어떤식으로던 대처가능하신 분들 외는, 그냥 눈 딱 감으시고 고시 환율로 바꾸어 쓰시는것 추천 드립니다 =)

김미동생

2015-12-15 08:53:21

부에노스 아이레스 플로리다 거리(중심가)에 나가면 거리에서 깜비오를 외치는 애들 굉장히 많아요. 14정도에 환전해주는데요. 가끔 밑장빼고 덜주거나 돈 적게 받았다고 우기는 경우가 있으니까 100불 단위로 하나씩 주면서 바꾸는게 좋습니다. 100불이면 1400페소정도 받을 수 있어요.

새콤달콤

2015-12-15 14:31:33

http://www.huffingtonpost.kr/minsik-kim/story_b_8815646.html?utm_hp_ref=korea

허핑톤 포스트의 기사입니다.

아르헨티나 출국시에 공항에서 달라로 환전하려고 하면, 원래 환전영수증이 필요하다고 하네요.

말이 되는게 공식 환율과 시장 환율이 다르기 때문에 중개매매를 막으려면 필요하겠네요.

사리

2015-12-15 14:37:45

제 친구가 몇달 전에 남미여행 공짜로 가는 꿀팁이라면서 가르쳐 준 것이

럭셔리 브랜드 시계 + 신용카드 + 달러화를 어찌 조합해서 아르헨티나에서 세탁하는 것이었는데....

맘 먹으면 한번에 몇백만원을 바로 땡길 수 있는 방법이긴 하더군요. 

"단무지나 쳐먹어"라고 하고는 그냥 씹어 버리고 말았죠 ㅎㅎ


cfranck

2015-12-15 15:54:35

작년 8월 초 BsAs (부에노스 아이레스를 줄여서 이렇게들 쓰더라고요) 에 열흘 있었습니다.

후기 올려야지 올려야지 하다가 여태;; 암튼 그건 다른 문제고..

저는 3천불 정도를 현금으로 가져가서 요긴하게(!) 잘 썼지요. 막판 면세 쇼핑에 현금이 모자라서 일부 신용카드 결제한거 빼고요.


말이 암시장 환율이지 실제 거래 환율이 매일 뉴스에 나오더라고요. Twitter의 @DolarBlue 계정으로도 매일 업데이트 되고요.

트위터 계정 아침마다 확인하고 오늘은 환율 얼마쯤 받을수 있겠다 예상 후 플로리다 거리에서 환전하는게 매일 일과의 시작이었죠. 

제가 있던 열흘 사이에도 환율이 10% 정도 변했거든요.

현재 공식 환율은 1USD = 9.78ARS인데 실거래 환율은 약 14.5ARS 입니다. 30%가 아니라 50%가까이 환율상 이득을 보실 수 있어요.

물가 자체가 유럽에 비해서 많이 낮은데다 유리한 환율 까지 겹치면서, 한마디로 유럽식 귀족 체험(?) 하고 오기 좋은 곳이더라고요.

FRB의 금리 인상으로 가장 크게 타격을 받을 국가 군에 포함되던데.. 환율이 더 요동칠테고 여행가기엔 더 좋은 나라가 되겠죠.

한국보다 훨씬 심한 양극화를 보면서 한국의 미래인 것 같아 여러가지로 마음이 아프긴 했지만 말입니다.


아 그리고 Sheraton에서 6일치 숙박비도 만페소가량 몽땅 현금으로 잘 지불했습니다.

혹 이런 대형 외국 호텔 체인에서는 현금 안 받는거 아닐까 살짝 걱정돼서 체크인하면서 물어봤었거든요.

제가 그걸 왜 묻는지 호텔 직원들은 물론 알았겠죠. 그래서 약간 미안하기도 했고요.

호텔 입장에서야 페소로 표시된 액수만 받으면 되는거겠지만서도..

하늘향해팔짝

2015-12-15 19:33:03

와. 환율이 그렇게 크게 요동치면 시민들 살기가 팍팍할거 같아요. 좋은팁 감사드립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카드 말고 현금..

rukawa

2015-12-16 00:19:16

와 아주 좋은 정보네요. 남미여행 계획중인데 기억해놓을게요. 감사합니다.

물흐르듯이

2015-12-16 05:39:19

문득 궁금한 것이, 그러면 이른바 '암시장'에서 좋은 환율로 달러를 페소화로 바꾼 뒤, 아르헨티나 현지 은행에서 페소를 달러로 바꾸면 '기준환율'로 달러화로 다시 환전해주려나요 수수료만 떼고?

마일모아

2015-12-16 06:06:55

위에 새콤달콤님 답변 주신 것처럼 출국시 페소를 다시 달러로 바꾸기 위해서는 원래 달러를 페소로 환전했던 영수증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http://www.buenostours.com/getting-the-best-exchange-rate-for-your-dollars-in-buenos-aires


peso.jpg

히든고수

2015-12-16 17:08:33

오늘 경제 뉴스에
아르헨티나 새 정부에서 환율 정상화한다고 하네요.
그동안 인플레 잡는다는 명목으로
공식환율을 너무 낮게 잡아왔는데
정상화하면 한 오십프로 뛴다네요.

마일모아

2015-12-16 17:14:26

오. 그럼 암시장은 더 올라가는거 아닐까요? 

하늘향해팔짝

2015-12-16 20:02:14

오늘 이런기사 떴어요. http://www.wsj.com/articles/argentinas-peso-depreciates-sharply-after-currency-controls-lifted-1450365003 이게 고시 환율인거죠? 어제까지 9.8정도에 거래되던게 14-15로 거래 된다는거 같은데 이게 은행 시가면 길에서는 페소가격이 얼마나 되는건가요?

정혜원

2022-01-02 08:14:48

반드시 리펀더블 레잇으로 예약하는것 잊지 맙시다.

 

이게 무슨 차이가 있나요?

케어

2022-01-02 08:51:07

아마도 prepaid rate 은 사용하지 않도록 하자라는 말씀을 하신게 아닌가 추측됩니다. 보통 prepaid rate 은 여행전에 카드로 결재하니까요.

정혜원

2022-01-02 11:06:46

아 이런 히든 스팟이 있네요. 또 하나 배웁니다. 고맙습니다.

케어

2022-01-02 08:53:09

2022년 1월에 앵그리불새님이 올리신 관련글도 링크해 봅니다.

https://www.milemoa.com/bbs/board/9013629

목록

Page 2 / 40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26908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4/28/22)

| 정보 158
ReitnorF 2020-06-24 69954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3
  • file
봉다루 2014-02-22 195177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32775
  773

켈리포니아 LA 카탈리나 섬 여행기-미친 뷰와 짚라인 (6/30-7/1/2021)

| 정보-여행 17
  • file
LA땅부자 2021-09-02 3508
  772

연방법원 판결로 항공기 및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 효력정지

| 정보-여행 12
bn 2022-04-18 2840
  771

OZ JFK - ICN 항로변경? 비행 시간이 1시간 10분 늘었습니다.

| 정보-여행 5
Picaboo 2022-04-17 1545
  770

현직 미 군인분들 하와이 가시면 꼭 가보세요 - Hickam Beach

| 정보-여행 11
Wolfy 2022-04-16 2279
  769

한국 6월부터 입국후 코로나 검사 횟수 1회로

| 정보-여행 15
노네임 2022-04-15 2700
  768

2.5살 데리고 북캘리에서 남캘리 로드트립 사진없는 여행기 1

| 정보-여행 6
bn 2022-04-10 1225
  767

아버지와 함께한 DC & NY 여행 (feat. 효도관광)

| 정보-여행 5
  • file
Jester 2022-04-08 1048
  766

(한국)하나카드 X KKday 로 엠파이어스테이트/써밋원 밴더필트 입장권 $10

| 정보-여행 2
  • file
티메 2022-04-06 291
  765

벤쿠버 아일랜드 뮤직 아카데미 썸머 캠프 - 클래식 음악인/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

| 정보-여행
  • file
지지복숭아 2022-04-05 191
  764

마모님 이 글 좀 지워주세요 ㅠㅠ

| 정보-여행 5
셀린 2022-02-11 3564
  763

뉴욕 오면 꼭 가봐야 하는 피자집 추천.

| 정보-여행 14
루이지 2022-04-02 3001
  762

제주도 관광지 추천글 (사진 추가 완료)

| 정보-여행 21
  • file
스누피 2021-09-11 2619
  761

[쓸모없는 정보] 인터스테이트 구분하기

| 정보-여행 31
cashisking 2022-04-01 2424
  760

3월말의 Glenwood Springs - Avon (Beaver Creek) - Vail 후기

| 정보-여행 5
  • file
Treasure 2022-04-02 511
  759

칸쿤 질라라 3/19-3/23 숙박 간단후기

| 정보-여행
미치마우스 2022-03-26 796
  758

대한항공 사이트 -- 깔끔하게 지도로 정리된 각국 출입국 상황(covid 19)

| 정보-여행 6
멜라니아 2022-03-23 1736
  757

(백악관 투어) White House will open for public tours - 4월15일부터

| 정보-여행 6
24시간 2022-03-23 995
  756

[루머] 몰디브: 7월 1일 부터 오픈; 비자 신청 필요; 최소 14박 필요;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입국 1주전, 입국전 필요

| 정보-여행 27
스킴밀크 2020-05-28 1354
  755

(업데이트) 2022년 3월 7일부로 하와이 식당 백신카드 요구 종료, 3월 25일부로 하와이 Safe travels 종료

| 정보-여행 39
taeyang74 2022-03-01 4551
  754

아멕스 센트리온 라운지: ATL 최대규모 2023 오픈예정 | EWR 2023 오픈예정 | DCA 2022 하반기 오픈예정

| 정보-여행 52
  • file
24시간 2020-03-06 5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