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스기빙데이 여행기] 독일이라 적고 스위스라고 읽는다.

백만사마, 2020-02-01 02:03:21

조회 수
2749
추천 수
0

와이프가 플룻을 전공합니다.

플룻 헤드를 사려고 벼르던 참에 제가 한번 훅 찔러 봅니다. 유럽갈까? 와이프: 고!

플룻 헤드로 가장 유명한 브랜드가 라팡이라는 브랜드인데 독일의 Lorrach라는 작은 도시에서 구입을 할 수 있습니다. 스위스 바로 위 국경 위 도시인데 굳이 따지자면 미국 샌디에고 같은 위치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 헤드피스를 미국에서도 파는데 라팡 장인이 만든게 아니라 OEM 생산이라더군요. 결국은 마데 인 쟈먼을 사야 해서 직접 가기로 결정 했습니다.

악기 하는 사람들에게는 장비가 참 중요한가 봅니다.

 

한줄요약: 스위스 너무 좋지만 비싸고, 독일은 좋은데 싸다.

 

 

.* 일정

26일 밤 비행기 (IAD-FRA) - 12월 2일 아침 비행기 (FRA-AMS-IAD)

 

. 첫날: 아침 일찍 프랑크푸르트 도착, 렌트카 대여, 스트라스부르 (2시간 운전), 바젤 (2시간 운전),

. 둘째날: Lorrach (로롹흐?) 플룻구입, 스위스 그린델발트 이동(2시간 운전),

. 셋째날: 그린델발트 & 클라이네샤이덱,

. 넷째날: 뮤렌, 루체른 이동 (1시간 반 운전?),

. 다섯째날: 루체른 관광, 마인츠로 이동 (4시간 운전), 마인츠 크리스마스 마켓 & 친한 형님 만남,  

. 여섯째날: 택스리펀드 & 귀국 (아이패드 잃어 먹음, 비행기 놔뒀는데 청소 직원이 가져가서 안 돌려줌)

 

 

. 발권

라이프마일즈 쟁여둔 것

IAD-FRA (루프탄자 비즈 3장 18.9만), 돌아오는 티켓은 FRA-IAD 3장이 안나와서 급한김에 AMS-IAD 3장 비즈 나온것 (유나이, 18.9만)에 끊고, FRA-AMS 분리발권 300달러 가까이 주고 했는데..... 출발 전날 FRA-AMS-IAD 티켓이 뜹니다. 유나이티드는 출발 하루 이틀 전에 안 팔린 자리를 더 푸는 것 같습니다. 참고하세요. 돈도 날리고 ㅠㅠ

사실 다음날 직장에 바로 나가야 해서 무리해서 라이프마일즈 쓰려고 쟁여둔 것 창고 대방출 했습니다. 올해 여름에는 MR 이용해서 가다보니 라이프마일즈를 안 쓰게 되서요.

 

 

* 호텔

라이프마일즈를 포인트로 번 것도 있지만 캐쉬로 산 것도 좀 있어서 호텔 부분에서 비용을 최소화 하려고 했습니다. 호텔은 다 포인트로 해결 했어요. 메리엇 스윗 업그레이드권이 5장이나 남아서 최대한 쓰려고 노력 했습니다. 2장 썼네요.

 

. 첫날: 바젤 메리엇 (2.5만? 그리고 스윗 먹였습니다. 그런데 비즈니스 호텔 같이 그냥 그래요. 잠은 잘 잤습니다.)

. 둘째날 셋째날: 그린델발트 로만틱 호텔, 그린델발트는 호텔체인이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UR포인트로 레비뉴 결제 했습니다. 레비뉴가 450달러 정도 했던것 같은데 2박으로 사리 UR 대략 6만 정도 썼네요. 저야 UR 써서 결제 했는데 체크인 시 프론트 직원이 말하길 레비뉴로 예약 할 때 다른 여행사 통해 결제 말고 호텔 사이트에서 직접 결제하면 조식 및 석식이 무료라고 합니다. 참고 하세요. 그리고 유럽이 2인과 3인 숙박에 대해 예민한데 저희는 숙박시 3인 MAX인 방을 예약했는데도 투숙객 정보란에 2인과 3인 입력시 금액이 150달러 가까이 차이가 났습니다. 여행사에서 뭔가 챙기는 느낌이 들어 체크인시 한번 더 물어보자 생각하고 2인 입력후 체크인시 3인인데 추가요금이 얼마나 물었습니다. 그러니 그냥 조식 추가 분만 내면 된다고 하네요. 헐...

. 넷째날: 루체른 오토그라프 메리엇. 메리엇 포인트에 스위트 먹였습니다. 호텔은 작은데 직원 서비스 수준, 그리고 아기자기하지만 퀄러티는 정말 좋았습니다. 이래서 시설 아무리 좋게 지어도 직원 교육 제대로 안되면 꽝이구나 싶었네요. 정말 체크인부터 체크아웃까지 모두 최고의 서비스였습니다.

. 다섯째날: 마인츠 하얏 리젠시 (연간 숙박권 이용) 크고 하얏처럼 깔끔 했습니다만 그냥 보통.

 

* 렌트카

프랑크푸르트에서 전체 기간동안 200달러 조금 넘었는데 슈퍼커버 (완전 풀보험) 적용하고 나니 400달러 좀 넘은것 같네요. 오래되어 기억이 가물 가물 지송. 그리고 스위스는 패쓰가 필요한데 다행히 렌트카에 패스 퍼밋이 있어 몇십달러 세이브 했네요. 지난 고객이 1년짜리 사두고 붙여둬서요. 벤츠 E200 해치백 빌렸는데 가격도 저렴했고 특히 아우토반 달리는데 처음에는 오줌 쌀 뻔 헀습니다. 저도 220까지 밟아봤는데 그 이상은 애기도 있고 해서 못 밟겠더라구요. 

그런데 운전하다 보니 독일 운전 문화가 진짜 효율적인것 같네요. 1차선은 무조건 추월선 그리고 무제한. 기계처럼 착착 움직이고 비켜주고. 감탄했습니다. 이러니 2차 대전에전차 부대라 했는지 질서 정연이 정말 ㄷ ㄷ ㄷ 

그리고 렌트카 빌릴때 차가 없다고 BMW7 시리즈 빌리랍니다. 250달러에서 가격이 800달러... 니들 잘못인데 왜 내가 그걸 내냐. 저 가격에 해줄거 아니면 내가 예약한 차 가져와라고 하니 직원 반응이 정말 포르쉐 친구 모르쉐입니다. 착하긴 한데.. 결국 매니져가 다른 곳 전화 돌려 1대 가져옵니다. 45분 기다렸습니다. 짜증..

 

자 그럼 사진과 설명 갑니다.

음악 주세요~ 파 파파 파파~ 이해하면 아재 

 

 

갈때 루프탄자 747 젤 윗층 앞자리 비즈였는데 승무원과 기장님이 우리를 보더니 와서 사진 찍으라며 활짝 열어주셨어요.

아들 계 탔네. 싸웨 칵핏만 타다가 747 보니 덜덜덜 크고 거대합니다.

batch_IMG_4756.jpeg

 

하지만 아들은 밤샘 비행기라 꿈나라.

batch_IMG_1503.jpeg

 

밤샘 비행기라 그냥 코로 넘어가는지. 먹고 봅니다.

batch_IMG_1500.jpeg

 

유럽에 온 느낌이 납니다. 

batch_IMG_1507.jpeg

 

위에 적은것 처럼 고생해서 드디어 차를 빌렸습니다. 우리의 여행을 책임져줄.. 보험만 아니면 정말 싼데. 그래도 유럽 교통비 생각하면 나쁘지 않아요. 

batch_IMG_1513.jpeg

 

자 이제 프랑스 도시인 스트라스부르로 갑니다. 독일 접경지역이고 이름도 독일 스럽습니다. 그래서 독일문화와 프랑스 문화가 적절히 섞여 있는 특이한 도시입니다. 저는 이 도시를 유럽 화개장터라 명명합니다.

batch_IMG_1515.png

테러 영향인지 다리 입구에서 여권 검사를 합니다. 스트라스부르 쁘띠 프랑스인지 뭔지.. 아이구 늙어서 기억이.. 다리를 건너 갑니다.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도시입니다.

batch_IMG_4776.jpeg

 

독일식 같죠?

batch_IMG_4784.jpeg

 

인터넷 찾아서 맛집. 이때부터 졸려 죽을것 같습니다. 거의 병든 새 마냥...

batch_IMG_4793.jpeg

 

 

batch_IMG_4785.jpeg

 

음료 사진만 있네요. 식사는 어디 갔는지.

batch_IMG_4790.jpeg

 

저기 관광객들이 탄 보트입니다. 시간만 넉넉하다면 저런것도 타보고 싶었는데 우리의 일정은 바쁩니다.

와이프가 프랑스에서 명품을 사면 미국보다 30프로 저렴하고 택스리턴까지 된다고 합니다. 안 사면 제일 싼데 라고 했다가 등짝 스매싱 맞았네요.

저녁에 질병 이름 같은 곳에 들려서 지갑 하나 샀습니다.

batch_IMG_4799.jpeg

 

여기는 노틀담 성당. 제가 노틀담 성당이 다른 곳에도 있던데 ! 하니까 무슨 체인같이 여러도시에 있다네요. 이해가 안 가요. 설명좀.

정말 웅장하네요. 유럽의 역사 문화 건축 기반에는 정말 종교가 많은 영향을 미쳤네요.

batch_IMG_4810.jpeg

 

batch_IMG_4831.jpeg

 

그 유명하다는 시계 앞에서 찰칵. 파텍 필립이니?

batch_IMG_4828.jpeg

 

batch_IMG_4817.jpeg

 

도시가 정말 쁘띠 합니다. 와이프가 너무 행복해 합니다. 저도 덩달아 기쁩니다. 

batch_IMG_4832.jpeg

 

여기도 군밤이 유행이더군요.

batch_IMG_4852.jpeg

첫날은 그렇게 정리가 되고 바젤에서 하룻밤 숙박을 하고 (스위스) 다시 바로 위 로롸흐에 원래 여행 목표였던 플룻 헤들르 사러 갑니다.

그런데 주소를 찍고 가다보니 산을 산을 올라가네요. 뭥미.. 이런 곳에 가게가 있을리가 했더니 어떤 가정집 앞에서 멈춥니다.

아... 리테일러가 렌트비 아끼려고 집에서 파는구나라고 이해하고 기다리니 할아버지 한분이 나옵니다. 

음 이 분이 판매자군 하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이분이 라팡이십니다.... ㄷ ㄷ ㄷ 

후계자 필요하면 제 와이프를 이라고 농담하니 자기 와이프가 지금 배우고 있다네요. 

자기가 가장 행복했던 시간은 예전 베를린에서 단원 생활할때 카이얀이랑 같이 했을 때랍니다. 대기연주자 였긴 했지만 정말 행복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자기 막내딸이 제 아들이랑 비슷한 나이라며 정말 이뻐해 주시네요. 제가 잘못 들었나 싶어 손녀가 아닌가... 여기 저기 살펴보니 막내딸이고 부인은 제 나이 정도 되어 보입니다. 음.. 이 분 여든인데... 리스빽 !

3-4시간 파트를 갈아 끼워가며 와이프가 연주할 때 옆에서 계속 조언해주며 최고의 파트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 주셨습니다.

절대 비즈니스 하시는 분 같이 안 보이고 그냥 장인. 정말 자기 물건이 가장 좋은 소리가 났으면 하는 그런 분 같았네요. 묻지도 않았는데 멀리서 왔다며 깍아주고 또 깍아주시고 세금 환급도 (19%) 도와 주십니다. 

batch_IMG_4868.jpeg

 

멋쟁이 라팡아저씨 고맙습니다! 최고의 헤드피스 22k 그리고 플래티넘 구입. 한국에서 구입하는 금액의 절반 들었네요. 정말 여행비는 진작 다 굳었습니다.

batch_IMG_4880.jpeg

 

이제 그린델발트로 입성. 록키산맥과는 또 다른 느낌의 와~. 어서와. 알프스는 처음이지? 네 처음입니다. 여름도 멋질것 같네요.

batch_IMG_1736.jpeg

 

그린델발트 로만틱 호텔입니다.

batch_IMG_1760.jpeg

 

방은 적당히 좋아요. 유럽 특히 스위스 호텔이 다 그렇다네요. 그런데 뷰가 압도적입니다. 

batch_IMG_1816.jpeg

 

라팡아저씨가 우리 갈때 아쉽다며 여기저기 뒤적이며 뭐 줄것 없나 찾으시다 주신 선물. 자기가 가장 좋아하는 와인중 하나랍니다. 와인 셀러에서 하나 뽑아 주시네요. 이날 저녁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했습니다.

batch_IMG_1851.jpeg

 

호텔에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있다고 해서 가 봤습니다. 가격은 그렇게 비싼건 아닌데 생각보다 별로 였습니다.

이건 야생 버섯 스프

batch_IMG_4912.jpeg

 

이건 사슴소기. 직원이 추천. 그런데 스위스에서 많이 느낀건데 아시안이라서 약간 차별하는 느낌 들었어요. 주문한 것도 가장 늦게 나오고. 전에 중국인들이 많이 와서 진상 부리고 갔나 보다 하고 서버에게 나이스하게 잘 해주고 농담도 건네고 하니 그 다음부터 좋아지는것 같기도 하고... 유럽에서 이런 이야기는 워낙 많이 들어서요. 쌍방 문제일것 같기도 한데 막상 당하니 좀..

batch_IMG_4913.jpeg

 

동계 올림픽 준비 중인 아들입니다. 안톤 오노 꺼져.

batch_IMG_1884.jpeg

 

조식입니다. 비슷한것 같은데 음식의 신선도와 맛이 미국 호텔과 비교가 안되게 맛있습니다. 기분 탓일까 싶어 와이프에게 물으니 쏘세지도 정말 촉촉하고 부드럽고 맛있다며.잼도 그렇고 우와~ 정말 대량생산물이 아닌것 같은 느낌. 이때부터 유럽 음식 예찬... 하지만 독일가서. ㅋㅋㅋㅋㅋㅋ 미안하다 독일. 독일은 맥주와 학센만 인정한다.

batch_IMG_4944.jpeg

 

조식을 먹고 클라이네 샤이덱 올라갑니다.

batch_IMG_4958.jpeg

 

엄청 갖춰 입고 산악 열차를 탑니다. 근데 스위스라 그런지 30분 열차인데 정말 비쌉니다. 1인당 60달러 준듯? 아들은 공짜 

batch_IMG_1920.jpeg

 

신기해 하는 아들입니다.

batch_IMG_5015.jpeg

 

제가 고산병이 있습니다. 그린델발트가 1400 정도 되는데 클라이네 샤이덱이 2000미터 정도 됩니다. 키스톤 학회가서 죽을뻔하고 중간에 포기하고 내려온 저로서는 1850미터 넘어가니 울렁 울렁 거리기 시작하네요.

batch_IMG_5022.jpeg

 

내 유전자는 아닌가 보다. 고산병따위 없다 하며 신나하는 아들

batch_IMG_2042.jpeg

 

제가 골골 거리니 와이프가 일단 먹자 하며 식당으로 갑니다. 사실 여기는 융프라우 가는 열차 갈아타는 그런 곳인데 저 때문에 그리고 눈이 내려서 전망도 안나와서 여기서 눈놀이 하고 놀자며 올라왔어요. 와이프도 고산병 있는데 제가 정말 심각한 편인가 봅니다. 어부의 자손인가 23andme 부탁해.

batch_IMG_2056.jpeg

 

스위스에서 가장 맛있었던 것, 소세지 (독일보다 더) 그리고 핫초콜렛 !

batch_IMG_2057.jpeg

 

batch_IMG_5061.jpeg

 

와 쏘세지 하나가 이렇게 훌륭한 음식이라니 !!! 저는 울렁 거리는 속을 달래려 칠리 스프.

batch_IMG_2146.jpeg

 

아들이 신나게 놀고 집에가기 싫다며 엉엉 웁니다.

batch_IMG_5035.jpeg

 

이렇게 역 옆에서 몇시간을 눈놀이 하며 놀았습니다. 눈을 정말 좋아하네요. 아빠는 입술이 퍼래져서 .. ㅋㅋ 그래도 니가 행복하니 나도 행복해.

batch_IMG_5082.jpeg

 

아들아 해진다. 집에 가자.

batch_IMG_2195.jpeg

 

아직까지 흥분이 안 가신 아들

batch_IMG_2218.jpeg

 

아 ! 그리고 퐁듀가 정말 예술입니다. 미국 멜팅팟과 레벨이 다릅니다. 와이프랑 와~ 와~ 연발하며 먹었습니다. 퐁듀 정말 강추입니다

batch_IMG_5267.jpeg

 

batch_IMG_2292.jpeg

 

역시 맛있는 음식은 그 나라 술과 함꼐~

batch_IMG_2297.jpeg

 

batch_IMG_5276.jpeg

 

이제 해가 밝고 체크아웃 후 뮤렌으로 향합니다.

batch_IMG_2319.jpeg

 

호텔에서 나와서

batch_IMG_3557.jpeg

 

여보 좀 잘 찍어. 다음번에 너 콧구멍 크게 나올때 찍어줄꼐 꼬옥.

batch_IMG_3600.jpeg

 

뮤렌올라가는 케이블카입니다. 스위스는 정말 모든게 다 비쌉니다. ㅋㅋ

batch_IMG_2413.jpeg

 

그리고 이제 산악 열차로 갈아타는 곳입니다.

batch_IMG_5325.jpeg

 

모든게 신가한 아들.

batch_IMG_5341.jpeg

 

설산을 바라보며 시원한 맥주를 들이키는 것이 나름 버킷리스트였는데 잊지 않고 맥주를 챙겼습니다.

batch_IMG_5321.jpeg

 

크아~~~ 오른손엔 맥주병.

batch_IMG_2474.jpeg

 

불쌍하게 여긴 와이프가 찍어주심

batch_IMG_2478.jpeg

 

와 멋지다.

batch_IMG_2507.jpeg

 

여기 산자락에 숙소가 있습니다. 다음번에는 여기서 자볼까 합니다. 다시 그 날이 오기를.

batch_IMG_2522.jpeg

 

결혼 전엔 날 그렇게 쫒아 다니더니 결혼하고 나서 전세 역전. 인생 역시 살아봐야 압니다.

batch_IMG_2588.jpeg

 

와이프가 시키는대로 충실히 포즈

batch_IMG_5443.jpeg

 

우리 닥스훈트 포즈 잘 잡네~ ㅋㅋ

batch_IMG_5449.jpeg

 

batch_IMG_5493.jpeg

 

뮤렌 여행을 마치고 루체른으로 이동 했습니다. 오토그라프 메리엇인데 방 하나하나가 영화 테마에 맞게 인테리어 되어 있어요. 소형이지만 정말 좋았어요. 왜냐하면 직원들의서비스가 너어어어어어어무 좋았어서요. 그냥 친절하게 굽신굽신 이런게 아니라 프로페셔널하게 기분 좋은..

batch_IMG_2863.jpeg

 

스위트 쿠폰 먹인 스위트 룸.  펜트 하우스 겟.

batch_IMG_5547.jpeg

 

하지만 그냥 조그만 쥬니어 스윗 같은 ... 테라스는 엄청 넓어요. 복층으로 2층에 화장실. 

batch_IMG_2864.jpeg

 

나가서 태국 식당 찾아갔어요. 미국 생각하고 갔는데.... 엄청 고급이였어요. 저 음식이랑 맥주가 대략 200달러 조금 안됨요... ㄷ ㄷ ㄷ  문 열고 들어가자마자 비싼 느낌이 와서 뜨아아아~ 나가자 할랬는데 직원이 몇명이냐 물어서 자동으로 나도 모르게 쓰리... 그리고 내 돈 싹쓰리... 라임 좋죠.

batch_IMG_5550.jpeg

 

그런데 슈트 갖춰 입은 남녀 직원은 모두 백인. 음식 나르고 치우는 잡일 서버는 모두 아시안. 20-30명 되는 직원이 정말 딱 구분되더군요 인종에 따라 하는 일이. 정말 식민지 시대를 경험하는 듯한.. 그렇다고 우리에게 서비스가 나쁜건 아니였지만 조금 씁슬한... 아직도 이렇구나.

batch_IMG_5554.jpeg

 

다음날 루체른 가볍게 둘러보고자 나옵니다.

batch_IMG_5570.jpeg

 

오잉 루체른 사진이 없네요 지송. 다리 보고 커피 한잔하고 마인츠로 이동. 그리고 하얏 체크인

여기도 크리스마스 분위기네요.

batch_IMG_5613.jpeg

 

프랑스푸르크에 거주하는 친한 형님 (J드래곤형) 만나뵙기로 했어요. 마인츠까지 나오셔서 관광도 시켜주시고 제가 정말 좋아하는 형님. 고맙습니다.

batch_IMG_5619.jpeg

 

크리스마스 분위기

batch_IMG_5623.jpeg

 

마켓 둘러보는 것 만으로도 정말 즐거웠네요.

batch_IMG_5637.jpeg

 

여보에 대한 내 마음이야. 라고 적고, 결혼 전 니 마인드는 어디에.라고 읽는다.

batch_IMG_5657.jpeg

 

뱅쑈 한잔에 행복해 하는 마눌. 사랑해.

batch_IMG_5668.jpeg

 

뭐시. 구텐베르크? 금속활자 우리가 먼저인거 알지? ㅋ 마인츠는 구텐베르크 대학도 있답니다

batch_IMG_5689.jpeg

 

맥주 덕후인 제가 독일 맥주를 그냥 지나갈 순 없죠. 다음번엔 제대로 맥주여행 가얒.

batch_IMG_5696.jpeg

 

J드래곤형이 소개해준 학센이 제일 맛있는 집. 간만에 만나서 정말 즐겁게.

batch_IMG_5698.jpeg

 

지금까지 자기가 맞은 손님 중에 학센 하나 다 헤치운 팀은 우리가 처음이라며 ㅋㅋㅋㅋ 와이프가 다 먹었습니다 ㅋㅋㅋ

batch_IMG_5718.jpeg

 

여기 맥주도 맛있고 학센도 살살 녹아요 강추입니다. 특히 달달한 겨자 소스 최고

batch_IMG_5725.jpeg

 

마지막으로 헤어지기 전 광장 구경을 시켜주신 형님.

batch_IMG_5745.jpeg

 

아쉽지만 다음번에는 미국에서 만나요.

batch_IMG_5750.jpeg

 

제대로 된 유럽 여행으 처음이였습니다.

케리비안 다니다 유럽오니 정말 감동적이네요. 돈과 시간만 된다면 길게 잡고 전유럽을 다녀보고 싶습니다. 어릴때 친구들 다 해보는 배낭여행이나 가 볼껄.. 술만 마시다 젊은시절 다 보냈네요. 지금이라도 알아서 감사한 마음.

 

45 댓글

조자룡

2020-02-01 02:06:08

747 플라잉 덱... 부럽슴다

백만사마

2020-02-01 05:16:18

지금 로그인을 합니다. 예약을 합니다. 비행기를 탑니다. 칵핏 구경을 강제로 합니다.

아날로그

2020-02-01 03:04:43

오우 넘 좋네요. 독일 스위스 여행의 묘미는 맥주랑 차죠. 저도 아우토반 달려보고 싶어요 ㅎㅎ

백만사마

2020-02-01 05:16:54

아우토반. J드래곤 형님 말 들으니 한국에서 의사 양반들이 큰 돈 주고 좋은차 빌리고 보험 잔뜩 들고 아우토반 달리러 온데요. 스트레스 그렇게 푸는것 같아 보인다고..

제이유

2020-02-01 04:31:58

아빠는 과학자!

엄마가 음악가!

아들은 미국인! 이야~~~~

 

멋지고 (아)재미난 후기 감사합니다 ~~~

백만사마

2020-02-01 05:17:52

아니 제 유머를 꽤 뚫고 있는 당신은 나의 도플갱어? 

내 스톼일이야~~~~ 이해하면 아재..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마일모아

2020-02-01 04:42:24

퐁듀의 맛있음이 표정으로 100프로 느껴집니다! 후기 감사드려요.

백만사마

2020-02-01 05:18:19

콧구멍 크기가 말해주죠. 고맙습니다. 마모님의 칭찬으로 후기 하나 더 후딱 올려야 겠습니다.

ColdHead

2020-02-01 07:19:18

저번에는 노바스코샤, 이번에는 저 멀리 바다건너 산쪽으로 가셨네요 :)

너무 멋진 풍경과 훈남(?) 사진 잘 봤습니다, 부럽습니다... 저도 얼렁 가고싶네요 ㅎㅎ 

백만사마

2020-02-01 07:53:43

노바 스코샤는 학회차 갔었는데 기억 하시는군요! 기회가 되면 한번더 가 보고 싶어요. 아들 훈남이죠? ㅋ 꼭 한번 가 보세요 지금도 기억에 남습니다.

날뚱이

2020-02-01 08:29:50

최고의 무기를 직접 제작자와 조율해 장착하심을 축하드립니다 ^^

라팡아저씨도 많이 늙으셨네요

젊은시절엔 아주 훈남이셨다는~

 

 

백만사마

2020-02-01 08:53:49

플룻하셨나 봐요. 라팡아저씨 마음씨도 좋으셨는데 훈남 이셨군요. 와이프가 아주 만족해 하고 있어요. 제가 들어도 차이가 크게 나더라는..

shilph

2020-02-01 09:02:26

부럽다.... ㅜㅜ 학세에 독일 맥주는 최고죠 ㅜㅜ 레븐워스 (워싱턴 주 독일마을) 가서 먹고 싶네요 ㅜㅜ

백만사마

2020-02-01 10:23:16

워싱턴주에 그런게 있군요, 반대쪽이라 찾기 힘든데 워싱턴 디씨 쪽도 독일 마을 있으면 좋겠어요. 저기 30분 북쪽 가면 져먼타운이라는 스몰시티가 있는데. 독일 마을은 아닌것 같아요.

erestu17

2020-02-01 10:37:43

멋진 후기 감사합니다. 대리만족만 하고 가요. 애들이 좀 크면 나두고 놀러다니고 싶네여..

백만사마

2020-02-01 11:48:29

대리만족이라니 실망스럽습니다. 차장이나 부장 만족은 하셔야죠. 아하하하하하하~~ 

아기들이 몇살이죠? 휴양지면 어려도 갈만한데 유럽은 4살은 되어야 할 것 같아요.

erestu17

2020-02-01 14:19:55

막내가 다음주면 4살이 되긴하는데 연년생 아이가 셋이에요...6,5,4살 ㅎㄷㄷ. 

백만사마

2020-02-01 14:58:28

포커를 치셔야 겠어요. 로얄 이스탄불 곧 나오겠습니다. 그래도 654면 갈만 할것 같네요. 조금만 존버.

awkmaster

2020-02-01 10:57:32

뭔가 고급스러운 여행 느낌이 물씬 나요. 아마 백만사마님때문에 그런듯 합니다. 음하하...!

백만사마

2020-02-01 11:50:42

억마님처럼 제대로 유럽을 이해하는 천문학 귀족과 어찌 비할 바가 되겠습니까! 저같은 불가촉천민이! 음하하하하 ~

Monica

2020-02-01 11:23:54

유럽이 가면 갈수록 더 가고싶은곳인거 같아요.  볼거 많고 먹을거 많고 땅은 어찌보면 작지만 산과 바다 이쁜 마을 오래된 역사 수준높은 문화 뭐 빠지는게 없죠.  어쩔땐 유럽사람들 좀 얄밉지만 자기들이 초대한적 없고 내가 좋아 간거니 그려려니 합니다.

정말 유럽에 가셔서 유럽 잘 보고 오셨네요.  

백만사마

2020-02-01 11:55:19

맞아요. 정말 문화와 역사 자연 먹거리 그 많은 것들을 좁은 땅 안에 모아 둬서인지 매력적이였어요. 유럽사람들 그러는것도 한편 이해는 가요. 미국은 그나마 이민자들 국가라서 요즘에는 좀 뭐 같지만 그래도 역사적 이유라도 있는데 유럽은 그런 동력이 모자라죠. 그래서 저도 그러려니 했습니다. 잘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Opeth

2020-02-01 12:03:58

와 정말 자세하고 사진이 많은 후기 잘봤습니다. 나중에도 도움이 될거 같네요. 일단 부럽습니다 ㅋㅋㅋ 그리고 정성 때문에 리플을 안 남길 수가 없었네요! 제 와이프도 기악인데 유럽으로 꼬셔봐야겠네요! 

백만사마

2020-02-01 14:59:50

그러시군요. 그럼 님도 과학자? 슬픈 이야기는 이제 그만 ㅋㅋ. 유럽은 음악하시는 분들에게는 매력적인 여행장소임에 틀림 없는것 같아요. 꼭 한번 다녀오시길 바래요. 저희는 다음에 가능하면 오스트리아 가보고 싶어요.

화성탐사

2020-02-01 14:25:42

믿고 보는 백만사마님 아재향 물씬나는 정성스런 후기, 감사합니다! 저도 유럽한번 마일여행 가보고싶은데 마일이 있어도 아기들 때문에 못가는게 아쉽네요. 

백만사마

2020-02-01 15:00:47

제 페르몬 (아재몬) 향이 그까지 전해졌나 봅니다. 페르몬 아재 성공적. 마일 열심히 모으시고 아기 좀 크면 창고 대방출 하세요. 좋은 후기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스팩

2020-02-01 17:09:58

항상 재밌에 읽고있습니다!

저도 한번 독일에서 아우토반 달려봤는데 말씀하신데로 감탄했던 기억이 납니다. 어찌나 기계같이 비켜주고 질주하고 하는지 ㅋㅋ

백만사마

2020-02-01 23:28:07

그쵸? 저도 감탄하면서. 이런건 도입해야해! 했습니다 ㅋㅋ

복복

2020-02-02 03:28:47

사진 잘 봤습니다! 좋은여행하신거 같아 부럽습니다

백만사마

2020-02-03 13:00:44

고맙습니다. 유럽이 좋아졌습니다.

스시러버

2020-02-02 08:58:33

아주 알차게 여행하셨네요... 올해에는 유럽을 한번 가보고 싶긴한데.. 여유가 될지 모르겠네요...

백만사마

2020-02-03 13:01:11

긴가 민가 할때는 가야죠. 시간 한번 만들어 보세요. 저는 또 가고 싶네요~

똥칠이

2020-02-03 11:31:44

후기감사합니다

스위스 가서 여행비용 뽕뽑으려면 일단 플룻을 배우기 시작해야하나요? 

백만사마

2020-02-03 13:02:00

저는 캐스터네츠. ㅋㅋ 경비 아꼈다는 것은 사실 정신 승리죠. 어차피 악기 사는데 돈 드는건데 좀 저렴하게 구입했을 뿐 돈 나가는건 마찬가지. 

Kailua-Kona

2020-02-03 13:23:12

저도 독일에서 아우토반에서 달려본 기억이 있는데요.

르노의 트윙고인가 하는 차를 저렴한 가격에 렌트해봤습니다.

저는 스위스에 머물고 있어서 스위스에서 빌려서 간케이스 인데요.

제가 열심히 170km/h 로 달리며 자랑스러워 하고 있을 때 제 옆을 추월해지나가던 BMW 오토바이 무리들이 기억납니다...

그들은 최소 200이상은 땡겼으리라 생각됩니다...

 

정보주신대로 저도 어서 돈모아서 플룻헤드 사러 가족들과 함께 가야겠네요. 감사합니다.

백만사마

2020-03-08 00:47:25

플룻 하시나 봐요. 저는 쫄보라 220 순간적으로 한번 찍고 180으로 내려서 달렸습니다. 다음번에는 작정하고 독일 맥주 여행 다니고 싶어요.

미스죵

2020-02-03 13:31:07

정말 믿보 백만사마님 후기!! 오늘도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제가 팬입니다!!!ㅋㅋㅋ 싹쓰리 기가막히는 라임까지!! 다음에 또 백만사마님 후기 따라 가봐야겠습니가 좋은 후기 감사합니다!!

백만사마

2020-03-08 00:47:47

재밌게 봐주시니 제가 감사 드리죠. 가셔서 저보다 더 재밌게 놀다 오세요~

24시간

2020-03-08 01:25:47

헉.. 분명히 백만사마님 후기는 빠짐없이 읽은줄 알았는데 이 후기를 지금에서야 보네요. 빠져든다 빠져든다 후기마다 나오는 맥주잔 든 백만사마님의 트레이드 마크 표즈에 ㅋㅋㅋㅋ

백만사마

2020-03-09 07:09:50

제 황니에 빠져들면 안되요. 미백효과 있는 치약 추천 받아요. ㅋㅋ 맥주는 사랑이죠. 기회만 되면 다시 한번 충동 맥주여행 가고 싶은데 시국이 시국이라..

크레오메

2020-03-08 04:28:45

전 이번 정독 세번짼데 왜 댓글을 안남겼나 하며 남기고 갑니다..

백만사마님 글만 보면 계속 어디가고싶은 뽐뿌가 오는데 우쩌죠ㅠㅜㅠ ㅋㅋ

 

즐겁게 잘 읽었습니다 와이프님이 결혼 전에는 쫓아다니다가 지금은 전세역전되었다는 구절이 많이 와닿는건 왜일까유 ㅋㅋㅋ

백만사마

2020-03-09 07:10:49

감사합니다 크레오메님. 제 직업을 세일즈를 했어야 했나 봐요. 아니면 여행사 직원. 아 지금은 망할 타이밍이죠. ㅋㅋ 

좀 억울하긴 하지만 애정 전선은 인생 역전 아직 5회잖아요. 9회말에 뒤집으면 됩니다 ㅋㅋㅋ

크레오메

2020-03-09 07:22:26

물론입죠 ㅋㅋ 호르몬 따라 가즈아!!!

reddragon

2022-02-08 19:21:23

어후....어쩌죠. 이글을 읽고는 당장 유럽으로 가야한다는 생각이 번쩍 들어버려서요. 카라얀을 추억하게 하시고는, 깍고 또깍고신공 라팡옹 넘 멋지시네요. 본토의 맛 퐁듀까지. 사진하나하나 글 한문장마다 지루함이 일도 없이 같이 여행다녀온 느낌까지 나려고 합니다. 피투와 얼른 한 번 다녀올 계획 세워야겠네요. 여행후기 넘 감사드려요.

쌤킴

2022-02-08 19:28:36

와우 이런 좋은 후기를 이제사 보니다니요.. ㅎㅎ 백만사마님 반갑습니다요~! 

목록

Page 3 / 41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30442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4/28/22)

| 정보 158
ReitnorF 2020-06-24 74429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3
  • file
봉다루 2014-02-22 197630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36422
  768

강아지 한국에 데려가는 절차

| 정보-여행 62
티메 2020-02-02 7825
  767

켈리포니아 LA 카탈리나 섬 여행기-미친 뷰와 짚라인 (6/30-7/1/2021)

| 정보-여행 17
  • file
LA땅부자 2021-09-02 3560
  766

연방법원 판결로 항공기 및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 효력정지

| 정보-여행 12
bn 2022-04-18 2849
  765

OZ JFK - ICN 항로변경? 비행 시간이 1시간 10분 늘었습니다.

| 정보-여행 5
Picaboo 2022-04-17 1562
  764

현직 미 군인분들 하와이 가시면 꼭 가보세요 - Hickam Beach

| 정보-여행 11
Wolfy 2022-04-16 2296
  763

한국 6월부터 입국후 코로나 검사 횟수 1회로

| 정보-여행 15
노네임 2022-04-15 2892
  762

2.5살 데리고 북캘리에서 남캘리 로드트립 사진없는 여행기 1

| 정보-여행 6
bn 2022-04-10 1239
  761

아버지와 함께한 DC & NY 여행 (feat. 효도관광)

| 정보-여행 5
  • file
Jester 2022-04-08 1082
  760

(한국)하나카드 X KKday 로 엠파이어스테이트/써밋원 밴더필트 입장권 $10

| 정보-여행 2
  • file
티메 2022-04-06 301
  759

벤쿠버 아일랜드 뮤직 아카데미 썸머 캠프 - 클래식 음악인/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

| 정보-여행
  • file
지지복숭아 2022-04-05 202
  758

마모님 이 글 좀 지워주세요 ㅠㅠ

| 정보-여행 5
셀린 2022-02-11 3637
  757

뉴욕 오면 꼭 가봐야 하는 피자집 추천.

| 정보-여행 14
루이지 2022-04-03 3033
  756

제주도 관광지 추천글 (사진 추가 완료)

| 정보-여행 21
  • file
스누피 2021-09-11 2809
  755

[쓸모없는 정보] 인터스테이트 구분하기

| 정보-여행 31
cashisking 2022-04-01 2439
  754

3월말의 Glenwood Springs - Avon (Beaver Creek) - Vail 후기

| 정보-여행 5
  • file
Treasure 2022-04-02 534
  753

칸쿤 질라라 3/19-3/23 숙박 간단후기

| 정보-여행
미치마우스 2022-03-26 847
  752

대한항공 사이트 -- 깔끔하게 지도로 정리된 각국 출입국 상황(covid 19)

| 정보-여행 6
멜라니아 2022-03-23 1748
  751

(백악관 투어) White House will open for public tours - 4월15일부터

| 정보-여행 6
24시간 2022-03-23 1031
  750

[루머] 몰디브: 7월 1일 부터 오픈; 비자 신청 필요; 최소 14박 필요;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입국 1주전, 입국전 필요

| 정보-여행 27
스킴밀크 2020-05-29 1363
  749

(업데이트) 2022년 3월 7일부로 하와이 식당 백신카드 요구 종료, 3월 25일부로 하와이 Safe travels 종료

| 정보-여행 39
taeyang74 2022-03-02 4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