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tin (데스틴) FL 여행기를 빙자한 먹방

A.J., 2021-05-15 13:54:40

조회 수
4677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얼마 전에 P2의 생일을 맞이하여 Destin FL을 다녀왔습니다.

호텔은 고민을 좀 하다가 쌓여가는 힐튼 포인트를 좀 쓰고자 Hilton Sandestin Beach Golf Resort로 결정했습니다.

King bed with view로 했는데 하루에 70k 포인트 달라 그래서 140k 내고 이틀 예약했습니다.

 

저희는 플로리다 보다는 서쪽에 살아서 I-10 타고서 슬슬 갔는데 멕시칸 음식 좋아하는 P2가 '펜사콜라에 가면 아주 맛있는 타코집이 있다'고 해서 펜사콜라에서 잠시 멈췄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번 여행은 P2 생일축하로 가는 여행이라 웬만하면 다 맞춰주자는 입장이었고 texmex 음식을 그다지 좋아하지도 않아서 그냥 잠자코 따라갔습니다. 음식점 이름은 "Taqueria El Asador"이고 I-10에서 아주 가깝습니다.

 

일단 음식점을 갔는데 여기는 음식점이라기 보다는 그냥 푸드트럭에 천막 쳐놓은 수준이었습니다.

비까지 오는 날이라서 대충 먹고 빨리 가자는 입장이서 걍 보이는데로 대충 주문합니다.

beef 퀘사디아, pork 부리토 ... 어? 근데 가격표를 보니 엄청 저렴하기도 하고 로컬분들이 앉아서 다 똑같은 걸 드시고 계시더라구요.

그래서 하나 더 시킵니다. 치킨 플레이트!

 

 

PXL_20210510_165711965.jpg

 

PXL_20210510_165722999.jpg

 

 

 

 

PXL_20210510_165725774.jpg

 

 

주문한 음식이 나와서 먹어 봤습니다 ... 근데 띠용 ... 

제가 지금까지 태어나서 먹어본 모든 멕시칸 음식은 다 거짓말이었습니다.

정말 진짜로 대박으로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가격이 일단 퀘사디아 $5, 어른 팔뚝같은 부리토 $8, 플레이트 가격은 기억 안나는데 엄청 저렴했습니다.

 

생각해보니 여긴 대형 그릴에서 직접 고기를 구워서 음식을 만들고 있어서 맛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비가 추적추적 오는 날인데도 사람이 끝없이 몰려들고 있었고 자리 잡지도 쉽지 않더군요.

여튼 정말 진짜로 너무너무 맛있고 싸게 잘 먹었습니다.

나중에 구글 리뷰 찾아 봤더니 리뷰 개수가 3,000개가 넘어 가는데 평점이 4.8/5.0 입니다.

 

여긴 정말 멕시칸 음식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I-10 타고 가시다가 잠깐 들려서 꼭 드시고 가야하는 그런 곳입니다.

스트리트 푸드의 미슐랭이 있다면 바로 이곳!! 정말 강추!!!!

 

 

 

 

 

 

여튼 그렇게 달리고 달려서 데스틴에 도착해서 먹방을 또 시작합니다.

마모에서 추천 받기도 했고 또 부근에서 유명하다는 Stewby's Seafood Shanty에 가봅니다.

 

PXL_20210510_233353452.jpg

 

PXL_20210510_233738269.jpg

 

PXL_20210510_234634797.jpg

 

Softshell crab이랑 Grilled shrimp, onion ring, 그리고 gumbo 하나 시켰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평범했습니다만 P2가 새우에서 불맛 난다고 좋아하더라구요.

P2가 좋으니 됐습니다 ㅎㅎㅎ

 

 

 

 

식당에서 3분 거리에 있는 John Beasley Park에 가봅니다.

 

PXL_20210511_001635872.jpg

 

석양이 멋진 곳이었는데 그래서인지 2개의 결혼식이 진행되는 중이었습니다 ㅎㅎ

 

 

 

 

 

PXL_20210511_002139906.jpg

 

PXL_20210511_002209558.jpg

 

P2가 우리도 이런데서 결혼했었어야했다는 얘기를 시작하길래 얼렁 접고 호텔로 돌아갑니다 ^^

 

 

 

 

 

 

 

 

PXL_20210511_014121632.jpg

 

호텔 들어가는 길에 벤엔제리가 보여서 주차 해놓고 소화도 시킬 겸 걸어서 들려 봅니다. (호텔에서 도보로 왕복 30분 정도)

역시 가격은 싸지 않으나 맛은 있습니다 ㅎㅎㅎ

이렇게 첫째날은 마무리~~~

 

 

 

 

 

 

둘째날의 시작은 호텔 조식입니다.

비루한 힐튼 골드라 뭐 대단한 건 없고 그냥 차가운 음식만 공짜이고 핫 푸드 먹으면 $8 정도 더 내야 합니다.

P2 생일이니 따로 말 안하고 그냥 핫푸드 먹게 해줍니다. 

 

PXL_20210511_142946848.jpg

 

 

 

저는 히딩크인지 자꾸 자꾸 배가 고파서 아침부터 열심히 먹습니다.

 

PXL_20210511_143338807.jpg

 

 

 

 

 

 

전체적으로 맛은 그냥저냥이었는데 귀찮아서 ingredients 다 넣어 달라고 했던 오믈렛이 제일 맛있습니다.

 

PXL_20210511_143855696.jpg

 

 

 

 

 

 

햇볕에 타는 건 질색이지만 P2 생일이니 하자는 대로 합니다.

호텔이 private beach를 가지고 있어서 beach에 이렇게 의자랑 umbrealla를 셋업 해줍니다.

물론 공짜는 아닙니다 ($40 정도 줬습니다)

 

PXL_20210511_173705884.jpg

 

 

체크인 때 받았던 음료쿠폰으로 칵테일이랑 아이스티 시켜서 해변에서 쭉쭉 빨아 먹습니다.

그러다가 다시 배가 고파져서 먹으러 나갑니다.

 

 

 

 

 

 

 

 

 

 

 

P2가 뭐 먹고 싶냐고 물어보길래 뭐 있냐고 다시 물어봤더니 구글 평점 4.8짜리 치킨집 (Dixieland Chicken)이 있답니다.

오호 ... 싶어서 가봅니다.

혼자 장사하시는 뉴올리언스 출신의 아저씨가 오후 4시에 문 닫는다고 얼렁 주문 하랍니다 ㅋㅋ

여기는 먹을 장소도 없어서 차에서 먹어야 한다네요 ㅠ

 

치킨 4조각이랑 치킨 샌드위치 주문해봅니다.

 

PXL_20210511_204011002.jpg

 

PXL_20210511_204026809.jpg

 

PXL_20210511_204054218.jpg

 

주문하고 뒤 주차장에서 한 20분 기다리니 직접 주인장께서 차로 갖다 주십니다.

솔직히 구글 평범 4.8은 좀 오버이고 그냥 맛있는 치킨이긴 했습니다.

갓 튀긴 치킨인데 맛이 없을 수가 없겠죠.

이때부터 저는 자꾸 어제 펜사콜라에서 먹은 멕시칸 음식만 생각 납니다 (그 가격에 그 양에 그 맛이라니 ....)

저 문파이는 우리나라 초코파이의 그랜데디 정도 되는 음식인데 먹을만 합니다 ㅎㅎㅎ

 

 

 

 

 

 

 

그리고 다시 호텔로 돌아왔더니 체크인 때 P2 생일이라고 어필했던 부분이 먹혔나 봅니다.

호텔에서 샴페인이랑 딸기 플레이트를 가져다 놨네요.

P2가 기뻐하니 저도 기쁩니다 ㅎㅎ

 

PXL_20210511_223929864.jpg

 

그렇게 둘째날도 마무리~~

 

 

 

 

 

 

드디어 마지막 날이 밝았습니다.

 

PXL_20210512_140009614.jpg

 

PXL_20210512_152807075.jpg

 

 

날은 우중충했는데 그래도 아쉬워서 출발 전에 해변에 나가서 사진 몇 장 찍어 봅니다.

 

 

 

 

 

 

 

 

 

우리는 마지막까지 먹방이니 그냥 떠날 수 없어서 마지막 먹방을 찍으러 이 동네 대장급 식당인 Boshamp에 갑니다.

대기줄이 엄청 나다는데 문 열자마자 11시에 가서 그런지 대기 없이 바로 입장합니다.

날이 좋아서 밖에 앉겠다고 했는데 풍경이 그럴~~~싸 하네요.

 

PXL_20210512_170251954.jpg

 

 

 

 

미리 메뉴를 공부하고 가서 바로 주문합니다.

Off the deck catch of the day 어쩌고 groupper (농어의 일종)이랑 snapper (도미) 어쩌고 destin을 주문합니다.

후기에 있던 것처럼 사이드는 그린빈이랑 읽기 힘든 프렌치 단어로 된 걸 골랐습니다.

 

 

 

 

 

 

 

PXL_20210512_170446383.jpg

 

이게 그루퍼 (농어) 요리입니다.

갓 잡은 초여름 농어를 전문 요리사가 구웠으니 맛이 없을 수가 없습니다. 괜찮은 맛이었습니다.

그런데 저는 초딩 입맛이라 베이컨 들어간 저 그린빈이 더 맛있습니다 ^^

 

 

 

 

 

 

 

PXL_20210512_170648833.jpg

 

그리고 이 요리가 그 문제의 snapper (도미) 어쩌고 destin 입니다.

처음엔 lunch에 원래 안 되는데 내가 주방에 얘기 해볼게 ... 라면서 서버가 가져다 준 것인데 진짜 진짜 맛있었습니다. 

이 dish가 단맛 주위의 소스였고 농어 요리가 짠맛 위주의 음식이어서 단짠으로 밸런스도 괜찮았습니다.

식당이 워낙 크고 dock이랑 연결되어 있어서 dock에서 놀던 레트리버들이랑 잼나게 시간도 보내고 즐거웠습니다.

이 식당의 문제점을 하나 꼽자면 가격...인데요 이 음식 2개에 팁까지 정확하게 $90 냈습니다 ^^

근데 다음에 또 저 스내퍼 먹으러 또 가고 싶은 그런 맛이었습니다.

 

이렇게까지 하고 저희는 그 근처 베이커리에서 키 라임 파이 하나 사들고 집으로 출발~~~~~ 했습니다.

하지만 집에 가는 길에 제가 운전대를 잡았는데 출발 1시간만에 배고프다고 우겨서 또 펜사콜라에 있는 저 멕시칸 음식점에 들렸습니다 ㅋㅋㅋㅋ

 

 

 

 

 

 

 

 

 

 

 

 

 

PXL_20210512_190100451.jpg

 

PXL_20210512_190453268.jpg

 

 

 

 

PXL_20210512_191122925.jpg

 

PXL_20210512_190622123.jpg

 

 

저녁에 집에 가서 먹겠다가 또 퀘사디아 1개랑 부리토 2개를 사서 집에 와서 행복하게 잘~~ 먹었답니다 ㅎㅎㅎ

빌 보시면 아시겠지만 가격 정말 착하죠? ㅎㅎㅎ

 

이상 데스틴 여행기를 빙자한 먹방을 마칩니다.

 

 

 

 

 

 

바쁘신 분들을 위한 한 줄 요약: 펜사콜라에 있는 멕시칸 푸드트럭 "Taqueria El Asador" 꼭 가세요. 두 번 가세요!!!

 

 

 

 

 

 

 

 

 

 

 

 

 

 

 

 

 

24 댓글

바이올렛

2021-05-15 14:06:49

여행기 감사합니다! 덕분에 간접여행 잘 한것 같네요~~

스시러버

2021-05-15 14:09:30

스크랩했습니다... 저도 여행가고 싶네요!!!

ori9

2021-05-15 14:17:28

제가 좋아하는 고퀄 먹방여행기네요. 스크랩합니다. 올 겨울에 갈 수 있으면 좋겠네요.

BBS

2021-05-15 14:27:37

믿고 보는 아재님(?) 후기입니다.

이런글 자꾸 올리시면 저희 동네 아저씨들한테 몰매맞아요..공공의 적이라고..(아지매들이 이런거보면 난리나요)

 

담에 이 후기따라 함 가봐야 겠네요.

그루퍼는 한국의 다금바리과에 더 가깝다고 하더라고요

깊고 깨끗한 Gulf 에 많이 잡혀요, 저희 동네 생선가게 주인이 직접 잡아 들여오는날은 

fillet 떠와서 회덮밥 해먹습니다.  암튼 후기 잘봤습니다...(나쁜남자 이신듯..)ㅎㅎ

살려는드릴께

2021-05-15 14:27:53

데스틴 가면 식당은 음청 많은데 매번 마땅한 식당찾는게 어려웠는데 너무 좋은 정보네요. 감사합니다 스크랩 고고씽

티끌모아태산

2021-05-16 07:49:54

The Boathouse Landing 이라는 데스틴 해변가에서 조금 먼 곳에 있는 식당인데 괜찮습니다 

살려는드릴께

2021-05-16 09:54:55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여행가면 맛집투어가 원래 제맛인데미국에선 잘 못해서 항상 아쉬웠거든요 ㅎㅎ

돌고래

2021-05-15 20:03:22

미국 식당에서 음식을 맛있게 먹어본적이 별로 없는데 꼭 가보고 싶네요~~

엘라엘라

2021-05-15 22:30:36

펜사콜라 갈 예정인데, 이런 꿀 같은 정보가!! 너무 맛있어보입니다. 감사합니다^^

태현맘

2021-05-16 08:01:48

맛집정보 너무 좋아요!  저도 들러볼께요. 감사합니다~^^

드리머

2021-05-16 10:10:30

와아~  사진 좋네요!  먹방 여행기 감사합니다!  일단 스크랩 합니다.  :)

Gadin

2021-05-16 12:28:54

Destin! 매일 째려보고 있는데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K-9

2021-05-16 14:57:14

저도 메모리얼때 갈 예정인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스크랩 꾸욱~!

삼발이

2021-05-29 19:26:54

A.J 님 글 보고 오늘 달라스에서 데스틴 오는 길에  Taqueria El Asador 들려 먹어봤습다.. 

저희 부부는 너무 기대를 해서인지... 기대치에는 좀 못 미쳤지만 가격이 비해 양적으로는 확실히 경쟁력은 있었어요. 근데 퀘스디아는 좀 퀘스디아 같은 느낌은 아니었고 특이하긴 한데... 좀 애매했구요. 5불치고 양은 엄청 많아요. 타코랑 부리또는 그냥 텍사스의 유명한 texmex 수준은 아니고 평범한 texmex 수준이었어요.... 

 

제 개인적으로 멕시칸 음식은 (특히 부리또, 타코, 나초들) 애리조나 Tucson 의 멕시칸들이 하는곳들이 쵝오였어요. Sonoran hotdog (일명 멕시칸 핫독) 도 그쪽에만 있는데 꼭 먹어봐야하는 메뉴에요. 

A.J.

2021-05-29 20:23:26

ㅎㅎ 제가 미국 살면서 그 동안 맛있는 texmex를 못 먹어봤나봐요

걍 $5짜리 중에 맛있는 집으로 기억해주세요 ㅋㅋ

삼발이

2021-05-30 09:06:46

덕분에 가성비 좋은곳에서 잘 먹었어요.

다만 기대를 너~~~무 많이 하고 갔는데 그 기대치에 못 미쳤나봐요. 사시는곳이 텍사스 이신가요? 

Aeris

2021-05-30 16:54:39

저는 플로리다 가서 저렇게 좋은 식당들은 안가보고 뭘 하고 온걸까요 ㅎㅎ 다시 갈때 큰 도움 될거 같아요

진짜 멕시칸 식당 사진으로만 봐도 완전 제 스타일!  정보 감사합니다

moonlight

2021-05-30 17:24:12

P2를 배려하는 마음이 느껴지는 잼나는 후기 잘 읽었습니다. ^^ 저도 숙박권 털려고 여기저기 살펴보는 중인데 유용한 후기네요. 바닷가도 넘 좋아보이고 꼭 한 번 가보고 싶어요.

가화만사성

2021-06-10 22:00:29

말씀해주신 타코집에 다녀왔습니다.

타코 슈프림, 퀘사딜라, 부리토를 잔뜩 사먹었고 추천해주신대로 너무 맛있었습니다.(맛집소개 감사드려요!)

특히 타코 슈프림과 퀘사딜라 왕 강추 전합니다!! 

Go게이터

2022-02-28 21:50:15

오늘 말씀하신 타코집에 다녀왔어요! 몸에 연기냄새가 나지만 역시 맛집이었습니다. 저의 추천은 Beef Tongue Taco! 맛집추천 감사드립니다~

찾아가면서 느낀점은 어떻게 여기를 찾아내셨을까 였습니다ㅋㅋ 주유소 뒤에 숨겨진 맛집

땅부자

2022-02-28 22:10:11

사진 보면서 저 바닷가가 눈에 익은데 했다가 다시 보니 시누이가 결혼식한 곳이군요. 예전에 알았다면 맛집들도 가보는건데 언제 다시 가게될지...

애메랄드카리브

2022-02-28 22:13:51

펩시콜라 ㅎㅎ 에서 이어지는,

데스틴 다녀 오셨군요!

 

저도 다녀온지 벌써 10년 전이네요 ㅎ

아재인증.

 

좋은 여행기 감사합니다 :)

코넬로

2022-02-28 22:39:24

저희도 맛집이라고 해서 Taqueria El Asador에 가족과 같이 갔었어요. 일단, 음식점 청결상태가 신경쓰지 않고 맛집이라면 어디든지 간다라는 성향을 가진분들이면 괜찮은 선택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음식 먹기가 좀 힘들더군요. ㅠ.ㅠ 많은 기대를 하고 가서 그런지 몰라도, 음식은 좀 평범했다고 생각하구요. 하지만, 좀 (많이) 지저분하고, 청결하지 않는게~ 다시 찾지는 않을꺼 같아요. 그리고, 멕시칸 음식은 호불호가 강한 음식이여서, 멕시칸 음식을 선호 하지 않는분들도... ... 

 

데스틴에서는 좀 떨어져 있지만, 펜사콜라에 유명한 Joe Patti's Seafood 마켓에 종종 해산물을 사러 가는데요, 근처에 Captain Joey Patti's Seafood Restaurant이라고 엄청난 레스토랑이 있습니다. 펜사콜라에 가시면, 한번 들려보세요. ^^ Crab레스토랑도 강추합니다. 저희는 1년에 펜사콜라/데스틴은 한두번은 꼭 가는데, 갈때마다 항상 들리는 레스토랑들이예요. 

 

앗, 정성스러운 후기는 너무 감사드려요. 이 글을 보니, 스프링브레이크때 가족과 함께 또 가야겠어요. ^^

 

뭣이중헌디

2022-02-28 23:00:17

히딩크 드립에 빵 터졌습니다~ 총각시절에 데스틴 갔다왔었는데, 다시 꼭 가고 싶네요~ㅠ

목록

Page 3 / 41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30433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4/28/22)

| 정보 158
ReitnorF 2020-06-24 74405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3
  • file
봉다루 2014-02-22 197623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36414
  768

강아지 한국에 데려가는 절차

| 정보-여행 62
티메 2020-02-02 7825
  767

켈리포니아 LA 카탈리나 섬 여행기-미친 뷰와 짚라인 (6/30-7/1/2021)

| 정보-여행 17
  • file
LA땅부자 2021-09-02 3558
  766

연방법원 판결로 항공기 및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 효력정지

| 정보-여행 12
bn 2022-04-18 2849
  765

OZ JFK - ICN 항로변경? 비행 시간이 1시간 10분 늘었습니다.

| 정보-여행 5
Picaboo 2022-04-17 1562
  764

현직 미 군인분들 하와이 가시면 꼭 가보세요 - Hickam Beach

| 정보-여행 11
Wolfy 2022-04-16 2296
  763

한국 6월부터 입국후 코로나 검사 횟수 1회로

| 정보-여행 15
노네임 2022-04-15 2892
  762

2.5살 데리고 북캘리에서 남캘리 로드트립 사진없는 여행기 1

| 정보-여행 6
bn 2022-04-10 1239
  761

아버지와 함께한 DC & NY 여행 (feat. 효도관광)

| 정보-여행 5
  • file
Jester 2022-04-08 1082
  760

(한국)하나카드 X KKday 로 엠파이어스테이트/써밋원 밴더필트 입장권 $10

| 정보-여행 2
  • file
티메 2022-04-06 301
  759

벤쿠버 아일랜드 뮤직 아카데미 썸머 캠프 - 클래식 음악인/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

| 정보-여행
  • file
지지복숭아 2022-04-05 202
  758

마모님 이 글 좀 지워주세요 ㅠㅠ

| 정보-여행 5
셀린 2022-02-11 3637
  757

뉴욕 오면 꼭 가봐야 하는 피자집 추천.

| 정보-여행 14
루이지 2022-04-03 3033
  756

제주도 관광지 추천글 (사진 추가 완료)

| 정보-여행 21
  • file
스누피 2021-09-11 2809
  755

[쓸모없는 정보] 인터스테이트 구분하기

| 정보-여행 31
cashisking 2022-04-01 2439
  754

3월말의 Glenwood Springs - Avon (Beaver Creek) - Vail 후기

| 정보-여행 5
  • file
Treasure 2022-04-02 534
  753

칸쿤 질라라 3/19-3/23 숙박 간단후기

| 정보-여행
미치마우스 2022-03-26 847
  752

대한항공 사이트 -- 깔끔하게 지도로 정리된 각국 출입국 상황(covid 19)

| 정보-여행 6
멜라니아 2022-03-23 1748
  751

(백악관 투어) White House will open for public tours - 4월15일부터

| 정보-여행 6
24시간 2022-03-23 1031
  750

[루머] 몰디브: 7월 1일 부터 오픈; 비자 신청 필요; 최소 14박 필요;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입국 1주전, 입국전 필요

| 정보-여행 27
스킴밀크 2020-05-29 1363
  749

(업데이트) 2022년 3월 7일부로 하와이 식당 백신카드 요구 종료, 3월 25일부로 하와이 Safe travels 종료

| 정보-여행 39
taeyang74 2022-03-02 4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