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1/14일 만남 후기

LegallyNomad, 2013-01-14 20:57:36

조회 수
3070
추천 수
0


아직 휴스턴 입니다.

날씨한번 휴스턴 답지않게 오지게 춥네요 ㅠ


IAH Terminal E UA 라운지에 있습니다.

미국에서 가본 UA라운지 중 제가 제일 좋아라하는 라운지 입니다.

뭐 UA라운지가 어디든 그렇듯 먹을것도 별로 없고 뭐 특이한건 없는데..

여기는 넓은 편이고 사람도 많이 없어서 저는 좋아라 합니다 ㅋㅋ

작년 10월에 사라소타 결혼식갔다가 탬파공항에서 노숙후 클리블랜드 가는 비행기가 휴스턴에서 갈아타고 가는 여정이었는데..

이 라운지에서 제 초췌한 몰골을 깔끔히 샤워한 기억이 있어서 더 좋아해요. 아마 북미에 있는 UA라운지 중에서 샤워시설이 있는곳은 여기랑 EWR 딱 두개 밖에 없을겁니다.

사진 한장 투척합니다 ㅎㅎ


어제 저녁 숨마님은 잘 뵈었습니다.

비행기가 활주로에 닿자마자 저의 "사과실업" 전화기를 꺼내 전원을 켜니 숨마님께 카톡이 와있네요. Baggage Claim 쪽에 계신다고..

길고긴 터미널을 빠져나와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서 숨마님을 찾습니다. 두리번 두리번.

한 젊으신 남자분이... "혹시..." 하시길래 바로 제 이름 얘기하고 인사나눴습니다.

공항까지 손수 픽업도 나와주시고 감사했습니다.


숨마님의 차를 타고 식당으로 이동하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습니다.

숨마님께서 예전에 벤쿠버에 잠깐 사신적이 있으시다고해서 더더욱 반가웠구요.

미국에서 어디사셨는지... 하시는일에 대해서도 말씀해주셨구요..

그리고 제게 물어보십니다.. 실례지만 법님 나이가??

저는 "XX년 생인데요" 

숨마님이 훨씬은 아니고 조~금 저보다 형님이셨습니다 ㅎㅎ

요즘 게시판에 제 소개팅얘기가 불현듯 나와서 절 노총각인줄 아셨다던데.. 실제 제나이 듣고 깜짝 놀라신 숨마님.. ㅎㅎ

저 그렇게 안 급하다니까요 ㅋㅋ


이런저런 얘기를 더 하면서 앞으로 더 여실카드는 뭔지..마일모아에는 어떻게 오셨는지.. 서로 이런저런 질문하면서 도착한 고깃집.

메뉴가 123가지나 있는 한식당은 북미에서도 처음봅니다 ㅎㅎㅎ 

고기가 맛있다고 하셔서 생갈비, 돼지갈비, 주물럭 각각 일인분씩 시켜봅니다..

조금있으니 숯이 들어오네요... 숯불갈비... 이게 얼마만이냐...

미국에서도 숯불 고깃집은 솔직히 찾기 쉬운것도 아니고..

제 개인적으로도 마지막으로 숯불에 익힌 고기를 미국서 먹은건 몇년전 시카고 "산수갑산"이 마지막이었는데...

너무 맛있게 먹었습니다.

숨마님께서 갈비까지 사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ㅠㅠ (제가 내려고 했는데...)

다음에 오하이오 오시면 이동네에서 젤 맛난거 사드릴게요!


식사하면서 숨마께서도 이런 오프라인 모임에는 처음 나와 보신다고 하시더라구요. 

저도 그 전날 클리블랜드 모임이 처음이었고. 어제도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식사를 마친후 차 한잔 더 하러 동네 빵집을 갔습니다.

빵집에선 다음과 같은 주제로 토크가 더 이어졌지요..


1. 과연 클럽칼슨 카드를 이 대목에 열어야 하는가..

2. 달라스 사시는분들은 BA Avios이용 어지간한 국내선 AA거리 대박혜택을 보실텐데.. (휴스턴 사시는 숨마님은 그 혜택도 못보시는 서운함..)

3. 마일모아에는 왜 남자분들이 여자분들보다 더 열심히 참여하실까.... (이게 마일모으는게 묘한 재미가있어요.. 그래서 남자분들이 더 좋아하시는건지..)

4. 2014년 마모 대모임의 필요성. (오프모임을 참석하기 시작하면서 계속 좋은분들을 만나뵈어서 정말 내년에 대모임한번 하는게 좋을꺼같아요..)


1대1만남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유익하고 즐겁고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휴스턴에 와본게 이번이 5번째 였는데 호텔밖에 돌아다녀본게 어제가 처음이었습니다.

맨날 공항 근처 쉐라톤에서 혼자 놀고 호텔음식 물리게 먹고 그랬는데.. (참고로 어제는 힐튼에서 묵었는데 휴스턴 공항근처는 힐튼이 쉐라톤보다 훨씬 나아요!)

숨마님 덕택에 어제 정말 감사히 밥도 잘먹고 즐거운 시간 보냈습니다.


이자리를 빌어 숨마횽님께 다시한번 감사 말씀드리구요.

숨마님은 이제 이번주 LA회동에 참석하시겠군요.

전 이제 미드 웨스트 회동도 해봤고..

텍사스 회동도 해봤고..

27일 심야에 그분과 동남부 불꽃번개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ㅋㅋ


이번주/다음주에도 알라바마, LA, 필리, 뉴욕, 시카고 쫘라락 오프모임 있는데.. 다들 좋은시간 보내시구요.

시간 되시는 분들 오프모임 꼭 참석해보세요.

상상이상의 신세경을 만나실수 있습니다 ㅋㅋ


전 이제 또 비행기타고 동토의 땅으로 돌아가야지요. ㅠㅠ

언제나 그렇듯 루트는 돌아가는 루트입니다.

IAH-DCA-CLE.


또 글 올릴게요 ㅎㅎ 

50 댓글

papagoose

2013-01-14 21:07:35

법님 노총각 아닙니다.!  인증 도장 쾅쾅!!  결자해지합니다. 

 

사진은 본문삽입해야 합니다.!! 줄여서 제가 대신....

IMG_0253_011.JPG

LegallyNomad

2013-01-14 21:18:28

아 사진은 본문삽입해야하는군요 ㅎㅎ

처음 올려봐서리..

감사합니다 구스님 ㅎ

만마일

2013-01-14 21:22:54

문득 구씨 성을 가진 스님이 연상된다는.. ㅎㅎㅎ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20:00

과거에 스님이셨을지도... 

duruduru

2013-01-14 21:26:24

"숨마님께서 갈비까지 사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ㅠㅠ (제가 내려고 했는데...)"

마적단 행동강령에 의하면, 밥값결제는 스펜딩 채울 것이 있는 분에게 무조건 양보하는 거랍니다. 참 잘하신 겁니다.

Heesohn

2013-01-14 21:30:21

제가 스펜딩 채울 일이 없을때만 모임을 가져야겠군요~~ :D

seqlee

2013-01-14 21:32:36

그럼 마적단들이 카드신청 후기 올리자마자 만나자고하실것 같은데 ㅋㅋㅋ

LegallyNomad

2013-01-14 21:42:51

두루님 카드여시면 꼭 연락주세요 ㅎㅎ

제가 어떻게든 뉴욕에 찾아가지요 ㅋㅋㅋ

밤새안녕

2013-01-14 21:44:05

이번에 Amex 플렛 여셨다는 ~~~~ 그것도 쌍으로

LegallyNomad

2013-01-14 21:45:15

제가 그럼 겸손하게 300불어치만 먹어야겠네요 ㅋㅋㅋㅋ

스펜딩의 10분의 1!

duruduru

2013-01-14 22:19:03

실제로 지난번 1차 뉴욕모임 때에 제 스펜딩 해소를 위해 모든 식사비용을 제가 다 냈다는 거 아니겠습니까? 힐튼 10방치기 성공 직후였거든요.

(결제 전에 미리 현금을 모아서 전해주시는 센스있는 분들 덕분이기는 했지만요.)

그럼 일단 법님의 300불 현찰 접수하는 것으로 하겠습니다.

초장

2013-01-14 22:26:49

플랫 두장이니 $600 접수 가능합니다. ㅎㅎ

LegallyNomad

2013-01-14 22:31:27

ㅎㅎㅎ 카드깡 이군요

밤새안녕

2013-01-14 22:32:01

제 스펜딩은 다행이 시티에서 좀 도움을 받고 있어서 공개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20:52

여기에는 스팬딩 채우실 분들이 너무 많은게 문제 아닐까요? ㅎㅎ

밤새안녕

2013-01-14 21:26:38

공항에서 접선 하셨군요. Agent 007.

그나저나 메뉴 123 가지. (일부러 맞추셨을라나 ? )

LegallyNomad

2013-01-14 21:43:33

메뉴판을 처음부터 끝까지 훑었는데 딱 123번에서 끝나더군요.

그 식당 주방장분은 그 모든요리가 가능하실지 궁금했습니다 ㅋㅋ

밤새안녕

2013-01-14 21:44:38

50번 이후는 옆집에서 주문하는 걸수도.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21:58

100번대 시켜봤습니다. 잘 나옵니다. 대신 정말 특이한 메뉴는 재료가 신선하지 않을 위험이 있으니 안시키는게 좋죠...

Heesohn

2013-01-14 21:29:46

법님 노총각이 아니고 벌써 결혼해서 토끼와 여우가 하나씩 있으신?? ㅎㅎ (농담입니다)

메뉴가 123라니... 어마어마하네요. 

숨마님은 LA에서 또 인사드릴께요.

LegallyNomad

2013-01-14 21:44:26

저도 LA가고 싶어요 ㅎㅎㅎ

안그래도 어제 희손님 여행 많이 다니셔서 부럽다고 숨마님과 얘기했었는데..

나중에 저도 LA 또 한번 갈일이 있겠죠 ^^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23:42

히손님 얘기도 법님이랑 잠깐 나눴는데...마일만 모으고 아직 둘다 잘 쓰지를 못해서... 희손님께 얘기 잘듣고 와서 계획짜볼렵니다.. 

똥칠이

2013-01-14 21:37:40

상세한 후기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ㅎ 

LegallyNomad

2013-01-14 21:46:14

감사합니다. 

베이가서 스님과 072님도 한번 뵈어야 하는데요 ㅎㅎ

시카고 스타일 핫도그는 이거저거 다 들어간 커다란 핫도그에요 ㅎㅎ


똥칠이

2013-01-14 21:55:59

그러게요 베이한번 오세요~~ 그전까지 스펜딩은 다 채워놓아야겠네요 ㅋㅋ

커다란 핫도그 @@ 맛있겠네요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26:26

법님이라 역시 후기는 쵝오!!! 유자님 만족하시죠 

똥칠이

2013-01-15 02:49:29

ㅋㅋㅋ 왜 제 댓글에서 유자성님을 찾구 그러세요.

우리사이가 보통사이는 아니지만 ^^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53:22

일타쌍피죠.


1. 상세한 후기 잘읽으셨다길래...


2. 유자님의 후기압박 클리어~ 



유자

2013-01-15 03:52:02

네!!! 법님 후기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셨는지 그림이 그려지는 것 같아요 ^^

그런데 숨마님 사진도 안 찍으시공...... 숨마님도 뵙고 싶었는데요... ^^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3:58:34

휴스턴으로 놀러~~~~오세요!!!

똥칠이

2013-01-15 06:51:18

아 일타쌍피~~ 

스크래치

2013-01-14 22:05:46

요즘 법님의 활약도 대단하십니다. 조만간 시카고에서 뵐 수 있도록 짜 보셔요.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27:27

법님이 시카고 쵝오라고 하셔서 조만간 가실듯요. 

LegallyNomad

2013-01-15 06:26:43

시카고 1박2일 출장잡히면 무조건 "콜" 드립니다 ㅎㅎ

LegallyNomad

2013-01-14 22:49:01

지금 DCA 가는 비행기탑승 했습니다. 놀라운 사실은 제 앞에서 보딩한 global services member 가 12명이나 되네요. 일일이 세어봤어요 ㅎㅎ
무시무시한 분들 세상엔 역시 많군요 ㅋㅋ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27:46

ㅋㅋ 올때보다 한명 더 늘었군요.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19:19

흐미, 글올린지 반나절만에 페이지2에 가있군요. 법님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게시판글들로 추론했던것보다 어리셔서 놀랐습니다. ㅎㅎ 그리 급하지 않은거에 한표!!!


불꽃번개 잘하시구요. 그분께도 안부전해주세요. 아직 뵙지는 못했지만 저도 그쪽 잠시 살아서 다시 놀러가고 싶네요. 


이미 도착 하셨을듯 하구요. 휴스턴이나 나중에 달라스 오시면 연락주세요. 




스크래치

2013-01-15 02:22:05

시카고 모임엔 어떻게...희망이 좀 보이십니까?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29:56

그얘기도 법님이랑 해봤는데 발권이 늦어서 현재 $600 대이네요. ㅠㅠ 시카고까지 보통 200대인데 아무래도 날씨 따뜻해질때 시카고 매디슨을 같이 찍어야 할듯 합니다. 


근데 시카고에 현재 눈이 안오는건 정말 이상합니다.

스크래치

2013-01-15 02:35:32

아쉽네요. 취권이나 당랑권도 써 보시지. 

LegallyNomad

2013-01-15 06:29:59

아까 공항에서 봤는데.. AA가 휴스턴-시카고 직항이 있더라구요 (당연히 있을거라고 생각은 했습니다만..ㅋㅋ)

Avios계산기 아직 안써봤는데.. 아마 7500존에 걸리지 않을까요. IAH-ORD (UA 마일리지 계산표로는 1000마일 안쪽이거든요 930마일인가 그런데..)

그러면 BA 7500에 편도한장. 나쁘지 않을듯해용 ㅎㅎ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7:24:33

아~ 깜박하고 있었네요. 7500 avios. BA~ ㅋㅋ 바로 티켓팅하러 갑니다. ㅎㅎ 감사~

유자

2013-01-15 02:27:28

숨마님 토끼 귀여워요!! ㅎㅎ

아.... 그 분이 누구실까...... 이게 진짜 궁금하네요.

사진은 안 찍으셨어요?  ^^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32:04

ㅋㅋ 그분은 유자님 맘속에... 법님 글에 힌트 있어요. 


정말 다행히도 사진은 안찍었어요. ㅎㅎ 엘에이도 어떡하든 잘 피해야 할텐데...

유자

2013-01-15 02:33:56

아!!! 제 맘 속에 너무나 많은 분들이 계시지만 문득 스치고 지나가는 유독 한 분이 계시긴 하네요 ^^


엘에이 분들이 사진사가 많으셔서 어케 잘 피하실 수 있으려나 몰라요 ㅎㅎ

LegallyNomad

2013-01-15 06:28:15

집에돌아와서 샤워하고 지금 이제 정신좀 차렸습니다.

그리 급하지 않다에 동의하시지요? ㅋㅋㅋㅋ

이번에 너무 감사했습니다. 다음에 가게되면 제가 꼭 저녁쏘지용.

건강하게 잘지내세요! LA모임도 잘 하고 오시구요 ^^


유자

2013-01-15 02:29:25

법님... 빵집에서 나누신 대화 주제....과연 클럽칼슨 카드를 이 대목에 열어야 하는가.. 가 인상적이네요 ㅋㅋㅋ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35:50

우선은 체이스, 시티, 아멕스에 많은 카드를 보유하고 있어서 다른 은행들을 공략을 해야 하지 않을까... 그럴경우 클럽칼슨도 연회비를 내면서도 킾할수 있는 카드라 생각됩니다. 상위등급의 래디슨호텔이 있는곳으로 여행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고려해볼만한거 같습니다.  

스크래치

2013-01-15 02:40:12

근데 워낙 발급이 까다롭다 하니...그게 걱정입니다. 

숨은마일찾기

2013-01-15 02:43:31

그렇긴 합니다. 저도 댄공 40k 열까 기둘리고 있는데 올해도 오퍼가 안오면 한방치기할때 클럽칼슨도 고려중입니다.  

목록

Page 7 / 10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6/4/21)

| 정보 119
ReitnorF 2020-06-24 33518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8067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7357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6450
  72

[셀프번개] 사실은... 1SW에 LAX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 오프모임 15
papagoose 2014-01-06 2344
  71

[후기 추가] 필라델피아지부 연말모임 (12월21일)

| 오프모임 102
  • file
따라달린다 2013-12-09 5893
  70

모임 즐거웠습니다

| 오프모임 20
fenway 2013-12-30 2524
  69

IRVine, 12/30 7pm

| 오프모임 41
fenway 2013-12-26 2824
  68

(후기업댓) 시애틀 연말정산 - 12/20 6PM 벨뷰 남대문가든

| 오프모임 113
  • file
롱텅 2013-10-31 8291
  67

12월 LA/OC 지역 오프 모임 후기

| 오프모임 38
티모 2013-12-18 2141
  66

LA/OC 도 연말에 한번 더 모일까요? (오늘 수요일 12/18, 7:30분에 만나요)

| 오프모임 56
티모 2013-12-16 2947
  65

[피코님 맞이 베이 급 2차 벙개] 12월13일 금요일 저녁 6시 20분 Newark BJs

| 오프모임 269
  • file
기돌 2013-12-04 4030
  64

[번개후기] 11월 29일 (금) 서울 번개 '비바루체'

| 오프모임 64
  • file
해아 2013-12-03 3218
  63

[베이 맥주 벙개 - 후기] 12월6일 금요일 오후 8시

| 오프모임 148
  • file
기돌 2013-11-20 3247
  62

(수정)(LA/OC) 1월11일 신년회 겸 가족모임

| 오프모임 5
티모 2013-12-03 1746
  61

OC 지역 모임 후기

| 오프모임 46
  • file
티모 2013-11-30 2471
  60

.

| 오프모임 323
Livingpico 2013-10-27 6140
  59

GTA (토론토 지역) 오프 모임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 오프모임 32
  • file
Moey 2013-10-28 4418
  58

두다멜님 맞이 LA 저녁벙개 10/18, 6:30분, U2 AYCE Korean BBQ restaurant(춘천집)

| 오프모임 75
단비아빠 2013-10-16 3534
  57

토론토(GTA)지역 번개... 가능할까요?

| 오프모임 9
Moey 2013-10-13 3875
  56

.

| 오프모임 409
Livingpico 2013-09-01 7864
  55

[자랑] 바다사랑님 연주회 다녀왔어요

| 오프모임 15
  • file
기다림 2013-10-01 2656
  54

[업뎃] 2013 하반기 한국 번개 3개 공지/변경 내용

| 오프모임 67
  • file
papagoose 2013-08-16 3669
  53

(후기) DMV 모임! - 디시/메릴렌드/버지니아 - 9/29!

| 오프모임 112
나폴레옹 2013-09-12 5848

Board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