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이 이끄는 4인가족 Yellowstone (업데이트중)

아날로그, 2021-04-22 13:29:03

조회 수
2782
추천 수
0

업데이트 8/8/21

 

여행 5일차로, 옐로우스톤 여행 잘 마치고 Jackson, WY에 와 있습니다.

 

첫날 EWR로 비행기 타러 왔습니다. 전날 늦게까지 일을 하다가 3시간 정도 겨우 자고 와서 비몽사몽 했는데, 제가 큰 사고를 쳤네요. 이코노미 파킹랏에 주차를 하고 공항 카운터에 발권하려는데,,, 지갑을 차에 두고 왔습니다. ㅜㅜ 부랴부랴 셔틀 타고 다시 가려고 알아봤더니 왕복 40분 이상 걸린답니다. 출발은 겨우 1시간 남았구요. 다행인건,,, 글로벌엔트리 카드를 혹시나 해서 가방에 챙겨왔습니다. 그래서 지갑 포기하고 와이프가 운전면허 있으니 그냥 출발하기로 합니다. 마일모아에서 본 기억에 글로벌엔트리가 신분증으로 사용될 수 있다 해서 그리 해봤습니다. 공항에서는 아무 문제없이 비행기를 탈 수 있었습니다.

공항부터 호텔 첵인까지 지금까지 글로벌엔트리 카드로 신분증 대용으로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운전면허증 없이 신분증만으로 랜터카 픽업할 수 있을까요?

정답부터 말씀드리면 당연히 안됩니다. 약 5시간 비행을 거쳐 유타에 왔습니다. Hertz는 공항에 바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제 운전면허증은 없지만 와이프 이름을 동반자에 넣고 차 픽업하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문제에 봉착합니다. 일단 Hertz에 줄이 엄청 깁니다. 하지만 Gold멤버는 줄 스킵하고 바로 차 찾으러 내려갈 수 있다고 합니다. 한동안 여행을 안해봐서 제 Hertz 멤버 등급이 뭔지 궁금합니다. Goldl입니다. 와이프가 줄 서 있던 것 나오라고 하고, 아이들이랑 짐 다 들고 당당하게 아랬층으로 차 픽업하러 갑니다. 근데,,, Gold 전용 카운터에서는,,, 제가 Hertz.co.uk로 예약했기 때문에 골드 베네핏을 못 받고,,, 차로 줄 수 없답니다,,, 이게 뭔소린지... 그동안 다른 곳에서 잘 혜택 받아왔던 기억이 새록 떠오르는데,,, 그래도 안된답니다. 다시 원래 Hertz카운터로 올라갔더니 줄이 더 길어져 있습니다. 하아,,,

여기서부터 차 픽업까지 2시간 걸렸습니다. 애들도 오랜 비행으로 비몽사몽, 배고 엄청 고프고요. 근데 줄은 잘 안줄어듭니다. 제 차례가 왔습니다. 좌우지총 설명하고 차 달라고 했더니,,, 예약자 운전면허증이 없으면 안된답니다. 그럼 간단하게 예약자 이름을 와이프로 바꿔달라고 했더니 그것도 못한답니다. 그리고 Hertz 커스터머 서비스에 제가 직접 전화해서 해결합니다. 다시 오랜동안 기다림 끝에 전화로 Hertz 본사쪽에서 운영하는 걸로 보이는 커스터머 센터와 연결되었습니다. 다시 처음부터 다 설명하고 도와달라 읍소 했더니, 간단한 솔루션을 제공해주겠다고 합니다. 제 예약 취소하고 같은 레잇으로 와이프 이름으로 해준다고요. 드디어 끝이 보입니다. 근데,,, 한참 뭔가뭔가 해보더니,,, 자기 쪽에서는 이게 안된답니다. 헐,,, 그래서 어쩌야 했더니 미안하답니다. 그래서 잠깐만! Hertz 카운터 줄이 긴 사이에서 잠깐 빈틈으로 끼어들어서 카운터 담당자와 Hertz z커스터머 센터 간에 직접 통화하게 했습니다. 그랬더니,,, 여기에서도 메니저랑 한참 이야기 주고받고,,, 제가 원래 Hertz.co.uk에서 아멕스 promo코드 입력해서 받은 레잇으로 차 인도 받았습니다. 비행기 내려서 2시반 반만에 겨우 차 받고,,, 밥먹으러 갔습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한가지 참 신기한게,,,

중서부 시골 사람들 마스크 거의 안 합니다.

식당에도, 마켓에도, 공항에도,, 어디에도 마스크 낀 사람의 비율이 10%를 안 넘습니다.

 

아무튼 마스크 안쓴 사람들로 가득한 한국 식당을 인터넷에서 검색했습니다. 옐로우스톤 가는 길에 평 좋은 한국 식당엘 갔습니다.

서울식당이라는, Seoul Korean Resturant에서 점심 식사 해결했습니다. 점심 특선 제육복음, 불고기, 김치찌게, 김밥 이렇게 시켜서 잘 먹었습니다. 음식 맛이 괜찮아서 나올때 김밥 2줄 더 오더에서 저녁으로 먹었습니다.

Address2625 N Hill Field Rd, Layton, UT 84041

 

식당.jpeg

 

식사 후 약 4시간 반 운전에서 첫번째 호텔이 위치한 West Yellowstone에 도착했습니다.

운전할 때 한가지 팁은,,, 이동네 기름값이 부르는게 값입니다. West Yellowstone가는 길에 주유소를 봤더니 산쪽으로 가까워질수록 기름값이 비싸집니다. Unleaded가 $3.5, 3.8$, $4.5, $4.7,,,, 

그래서 급한 마음에 $4.3에 만땅 채웠습니다. 그랬더니 왠걸,,, West Yellowstone(여기가 옐로스톤 입구에서 가장 가까운 마을입니다, 설악산 입구 같은 풍경?)에 갔더니 다시 $3.49네요. 그리고 국립공원 내에도 여러 Villege들이 있는데요. 거기도 기름값은 $3.7정도 였습니다. 굳이 급한 마음에 길가에 있는 비싼 주유소 가지 않으셔도 됩니다.

 

 

 

 

--------------------------

업데이트 4/22/21

댓글보고 렌터가 가격이 오르는 것 같아 이리저리 비교해본 결과 Hertz로 예약 완료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오랜만에 여행하다보니 꿀팁을 까먹을뻔 했네요. Hertz.co.uk사이트로 접속한 후에 아멕스 CDC코드 육삼3삼영육을 입력하니 이전에 볼 수 없던 핫딜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414파운드 (572불)에 7인승 럭서리 밴 렌탈 했습니다. 그리고 이 레잇으로 무료취소까지 가능하니 코로나오 인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가장 잘 선택한게 아닐까 혼자,,, 정신 승리하고 있습니다.

Screen Shot 2021-04-22 at 11.34.51 PM.png

 

 

----------------------------------------

 

이번 여름 가족들과 함께 옐로우스톤 1주일 동안 여행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저랑 와이프는 백신 2차까지 다 맞았고, 큰 아이가 4학년이라서 옐로우 스톤을 꼭 가보고 싶어해서 이 시국에 여행을 잡아봤습니다. 출발지는 뉴저지구요. 도착지는 Salt Lake City로 잡았습니다. 옐로스톤 가는 후보지로 Boise, MT, Idaho Fall, ID, Jackson Hole 등이 있었지만, 코비드로 직항을 선호하고, 뉴욕 인근에서 직항으로 가는 편이 델타가 제일 여유 있어서 이제 곧 똥으로 변할 델타로 골랐습니다. 

 

EWR - SLC왕복 직항 이코노미석으로 1인당 27,500 + $11.20해서 총 110,000 miles + 44.80불에 비행기 예약 마쳤습니다.

Screen Shot 2021-04-22 at 2.20.50 PM.png

 

 

옐로우스톤에서 캠핑을 하고 싶었지만, 비행기에 캠핑 짐을 갖고 탈 엄두롤 못낼 것 같아 공원 주변 호텔로 예약 잡았습니다. 총 7일 여정 중에 첫 4일은 서쪽 입구 근처에 있는 IHG로 예약했습니다. IHG 포인트가 왔다리 갔다리 해서 그런지 4박 중 첫 2박은 35,000 요구하길래 체이스 숙박권으로, 그리고 나머지 2박은 45000포인트로 예약했습니다. 

 

Screen Shot 2021-04-22 at 2.12.58 PM.png

공업 입구까지 30분, 내부까지 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걸로 나왔는데요. 이게 괜찮은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주변에서 숙박하시면서 옐로우 스톤 관광하신 분들 어떠셨나요?

 

그리고 옐로우스톤 감상 한 후에 내려오면서 이틀은 잭슨에 들려서 Spring Suites Jackson Hole에 2틀 머물 생각입니다. 신상 호텔 느낌이 나는데요. 역시 포인트로 60,000포인트씩 2틀 12만에 예약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돌아오는 날에는 어차피 똥될 IHG포인트 다 써버리다는 생각으로 Salt Lake City Kimpton에 36,000 포인트로 예약했습니다.

Screen Shot 2021-04-22 at 2.22.55 PM.png

 

이로서 항공 및 호텔 예약을 마무리 했네요. 렌트카는 1주일 체이스 몰에서 할 예정입니다. (렌트카는 체이스 몰이 젤 만족도 높았습니다). 

4인 가족 항공 및 호텔 예약에 소요된 포인트 및 비용은

델타 110,000마일 + 44.8불

IHG 프리나잇 2박

IHG 126,000 포인트

메리엇 120,000 가 들었습니다.

 

이제 옐로우 스톤 여행 계획은 세워야 하는데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리겠습니다.

37 댓글

poooh

2021-04-22 13:58:45

흑.. 저도 솔레익 시티로 바꿔야 하나요?  코디에서 렌트카 하는데... 가격이 완전히 미췄습니다.

스몰  suv 하는데  $1600이에요  (AAA 디스카운트 포함) 같은 기간 솔레익 시티 $800.

 

체이스몰에서 렌탈 UR로  퉁칠수 있는거죠? 저도 이걸 알아 봐야 겠습니다.

아날로그

2021-04-22 14:03:31

헐.. 엄청 비싸네요. 렌터가 가격도 많이 뛰었네요. 얼마 전 제가 익스피디아에서 찾아본 가격은 SLC에서 SUV가 1주일에 350이었는데요. 지금은 가장싼게 550불이네요. 백신이 많이 보급되면서 여름 여행 관련 비용도 덩달아 오르고 있는것 같아요. 렌터카도 빨리 예약 걸어야겠어요. 

texans

2021-04-22 14:10:22

저는 memorial day에 가요. 

저희도 west yellowstone에서 숙박합니다. 

다행이 렌터카는 코스코에서 1월에 예약해서 괜찮은거 골랐는데, 지금은 available한 list가 거의 보이질 않더라고요. 

 

아날로그

2021-04-22 19:48:46

부럽습니다. 저도 깜짝놀라 찾아보니 렌터가 가격이 엄청 올랐네요. 울며겨자먹기로 무료 취소 가능 한것 하나 예약해놓고 모니터링 해야겠네요.

여행지기

2021-04-22 14:23:09

늘 나오는 얘기지만, 공원 안에서 숙박하시길 추천합니다. west yellowstone 생각보다 멉니다.

쌤킴

2021-04-22 14:29:46

+1.. 거기다 의외로 Traffic이 있슴다. 특히 매표소근처 정말.. ㅠㅠ 가급적 안에서 Lodging을 하시길 추천드림다.

아날로그

2021-04-22 19:49:25

아 ㅜㅜ 구렇군요. 공원 내 숙박은 가성비가 넘 떨어진다는 후기가있어 고민중에 있습니다.

엘칼라파테

2021-04-22 20:39:50

트래픽.. 정말 공감합니다.

9월에 갔는데도... 길이 한번 밀리기 시작하면 공원 내에서 세네시간은 기본으로 길에 서있었습니다.

외길이라, 교차로에 이어지는 길들은 공원 파장 시간 되면 답이 없습니다.

memories

2021-04-22 14:24:57

옐로우스톤은 공원내에서 자는게 여러모로 편리합니다. 입구까지 거리도 그렇고 공원내에서의 숙박시 분위기도 틀리구요. 메인도로가 8자로 되어있어 매일 숙소를 옮기며 그 숙소 근처 위주로 즐기면 무리한 이동 없이 잘 즐길수 있어요. 도움이 되실진 모르겠지만 예전 제가 갔던 일정을 올려봅니다.

 

첫날 - 아침 10시 28분 솔트레이크 도착후 공항 근처 Hertz에서 렌트한후 곧바로 그랜드 티턴으로 출발
         Logan Canyon Scenic byway와 Idaho Bear Lake Scenic byway를 거쳐 그랜트티턴으로 입성
         그랜드티턴 내의 Colter Bay에 숙박(오후 늦게 도착 예상이라 티턴 관광은 이날 못할거라 예상)
둘째날 - 그랜트 티턴 관광후 오후 늦게 Old faithful Inn으로 숙박 (현재 No bath Room으로 예약이 되어있는데 Bath가 있는 방으로 바꿀려고 노력중)
셋째날 - 맘모스 숙박 
네째날 - West yellowstone에서 숙박(?)
다섯째날 - Grant Village에서 숙박 (숙박후 솔트레이크로 가야하기때문에 가장 남쪽에 있는 숙박업소를 잡음)
여섯째날 - 점심정도에 솔트레이크로 출발  
일곱째날 - 아침 천천히 일어나서 솔트레이크 몰몬성당 관광 후 공항으로...(공항이 다운타운과 가까움)
              오후 6시 15분 비행기로 솔트레이크 출발, 저녁 11시 45분 신시네티 도착.

아날로그

2021-04-22 19:51:53

일정 공유 감사합키다. 저랑 비슷하게 일주일 일정이시네요. 전 웨스트에서 시작해서 나올 때 잭슨홀에 머물면서 그랜드 디턴 보려고 계획 중입니다. 그리고 중간에 공원 내 숙소에서 머무는 것도 같이 찾아봐야겠네요.

memories

2021-04-22 20:26:50

가능하시면 공원 안에 숙박을 추천드립니다. 보통 기간이 가까워지면 취소하는 방들이 나오더라구요. 저도 매일 체크하면서 예약했던 기억이 나네요...^^;

JJCDAD

2021-04-22 14:58:15

저희도 7월 중순에 옐로우스톤 예약했습니다. 지난번에는 5월에 가서 트래픽이 비교적 없었는데 .. 모두들 7월은 트래픽도 심하고 공원내에서 숙박하는게 이동하는데 많이 도움이 될거라고 해서 눈물을 머금고 비싼 숙박료 현금으로 내고 예약했습니다. 저희는 로드트립이라 앞뒤로 Salt Lake City, Las Vegas 1박이 추가되어서 꼬박 7일이네요. 그리고 Grand Teton도 고려해 보세요. 지난번 경험으로 저는 Grand Teton도 정말 힐링되고 좋았습니다. 

아날로그

2021-04-22 19:53:05

네 그랜드 티턴도 너무 좋다고 하는게 그쪽 숙소가 $$$ ㅜㅜ 그래서 잭슨홀에서 다녀오려고 합니다. 전 8월 초라서 남은 숙소도 별로 없고 가격도 정말 사악하네요

hk

2021-04-22 15:04:47

홀리데이인 예약 저렴하게 잘하셨네요. 저는 최근 디밸류된다고해서 봤는데 7만포인트씩 요구하는날도 많고 그나마도 부킹이 안되는날도 많아서 포기했습니다. 공원내숙박은 비싸기도하지만 아직 phase-1만 열어서 예약이 무척어렵네요. 

아날로그

2021-04-22 19:54:21

네 그런것 같아요. 공원 내 남은 숙소도 거의 없어서 더 고민입니다. 비싸기는 디게 비싸구요. 성수기 옐로 스톤 원래 이렇게 비싼가요? 홀리데이인도 같은 숙손데 지금 다시 찾아보니 훨씬 비싸졌네요.

아이노스;

2021-04-22 15:09:33

잭슨홀을 통해서 티턴 jenny lake 보트 타시고 남쪽으로 옐로우스톤 들어가시는거 추천드립니다. 

탁류

2021-04-22 15:10:25

공원 밖에서 출퇴근 하는거 정말 힘듭니다..공원안에서 숙박해야 해요ㅠㅠ..

아날로그

2021-04-22 19:57:01

ㅜㅜ 네. 그렇군요. 일정 중 공원 내 숙소도 알아보려고 합니다 $$$

팍스채플

2021-04-22 19:13:25

작년 7월중순 포인트로 4박(12만포. 체이스 IHG카드 3+1)머물렀습니다. 여기는 모든 카테고리가 포인트로 열려서 디럭스 스위트로 예약했었어요. 입장료내는곳까지는 정말 코앞입니다. 9시이전에만 출발하면 트래픽은 전혀 없었구요.  올해는 관광객이 더 늘었을테니 다를수도 있습니다.올드페이스풀까지 50분 정도 소요되는데아름다운 풍경 보면서 드라이브한다 생각해서 그런지 운전이 피곤하다는 생각은 전혀 못했네요.

아날로그

2021-04-22 19:59:58

희망적인 댓글이네요!!! 저도 구글 맵으로는 입구는 무척 가깝고 공원 내 관광 포인트까지도 트레픽 없으면 가까워보이고. 무엇보다 수영장에 있어서 저녁에 애들 놀리면 좋을 것 같았거든요. 그리고 여자 3명이라서 혹시 숙소 엄한 곳 했다가 잔소리 들을것도 걱정도 크고요. 저도 풍경 보면서 운전하는 것 좋아해서요. 윗분들 말씀도 듣고 공원내 숙소도 알아보면서, 안되면 이곳에서 4일 내내 머무는 것도 같이 고려해보겠습니다. 성수기 옐로 스톤 가격은 정말 사악합니다.

리디아곰

2021-04-22 21:12:53

저도 7월 마지막주에 옐로스톤 갑니다. 솔트레이크 인 - 잭슨홀 햄튼인에서 1박 - Grant campground 1박 - Canyon campground 2박 - Idaho Falls 레지던스인 1박 - 솔트레이크 아웃 으로 예약했어요. 비행기로 가지만 캠핑 장비 바리바리 들고 갑니다. 백패킹 장비들로 간소화해서 짐 하나만 부치는 게 일단 목표구요. 일단 비행기에서 내리면 차로 다니니까 짐이 많아도 그닥 문제되지는 않을 것 같아요.

후기 읽어보니 공원 내 머무르는 게 여러모로 좋아보기이긴 하더라고요. 캠핑도 한번 고려해보세요.

아날로그

2021-04-22 21:44:54

저랑 1주일 차이로 가는것 같네요. 말씀듣고 잭슥홀 햄튼인 찾아봤더니 여기도 최저 포인트가 70000이네요. ㅜㅜ 성수기 옐로스톤 장난 아니네요. 저도 캠핑을 하고 싶은데요. 제가 무식하게 텐트를 튼튼하고 크고 무거운걸로 사는 바람에 텐트만 부치기도 힘들어서 캠핑은 그냥 생각도 못하고 있습니다. 먼저 가시게 되면 좋았던 곳 포인트 알려주세요~ ㅎㅎ

hk

2021-04-22 22:48:44

저도 좀 알아봤는데 지금처럼 Phase-1이면 캠핑장 샤워시설이용못하게 막아놓는다고 해서 고민입니다. 

erestu17

2021-04-22 22:05:02

솔트레이크 살면서 옐로스톤가기 멀다고 안가고 있는데 다들 여기오신다음에 차타고 가시는군요. 뭔가 반성하게됩니다. 한식먹으로 베가스랑 캘리는 일년에도 몇번씩 가는데 말이죠 ㅎㅎ

아날로그

2021-04-22 22:37:43

솔트레이크에 사시는군요? ㅎㅎ 솔레이크 시티 관광 코드는 어디를 가면 좋을까요? 마지막 날 하루 정도 여정에서 넣어보려고 합니다. ㅎㅎ 솔렉시티는 처음인데 그냥 조용하고 아름다운 곳, 여름엔 낚시 겨울엔 스키로 4계절 내내 즐길것이 많다 정도만 알고 있습니다.

erestu17

2021-04-22 23:28:12

아이노스;

2021-04-24 00:16:53

여름에 한번 갔었는데 모기지옥이던데... 가면 좋은 시즌이 따로있나요??

erestu17

2021-04-24 01:36:45

전 캠핑카 타고 하루 잤는데 캠핑지역에선 모기가 많았어도 다른데 다닐땐 모기없었어요. 

도리

2021-04-22 22:47:49

옐로우스톤 캠핑 + 외부 숙소 조합으로 1주일 정도 갔다왔습니다. 다시 가라고 하면 캠핑만으로만 갈겁니다.. 옐로스톤이 워낙 크니까 이동하는 시간이 3-4시간이 걸리는데 그러면 하루 시간이 금방 가더라구요.. ㅠ 여행지에서는 시간이 돈입니다 ㅎㅎ 계획 잘 짜세요!

지구별산책

2021-04-22 22:49:33

저는 8월 중순에 갈 계획으로 Bridge Bay Campground, Grant village campground 예약해놨네요. 7월은 이미 다 차서.. ㅠ 계속 업데이트 부탁드립니다 ^^ㅋ

 

ColdHead

2021-04-22 23:08:51

저희도 8월초에 옐로스톤갑니다:) 작년에 코비드땜에 취소한 일정 그대로~ 준비해서, BZN으로 들어오고 나갈 예정입니다. Delta에서 두번이나 스케쥴 변경해서 잡아놓은 일정 꼬일까봐 어찌나 맘 조이던지... 며칠전에 체인지 되었으니 이젠 진짜 변동없겠죠~

숙소는 많은 분들이 추천하신대로 공원내로 일치감치 예약해뒀습니다. 세상에 8월 숙박을 작년 12월에 예약하다니... 아날로그님도 며칠만이라도 공원내로 예약되시길 바래요. 

참, 말씀대로 갑자기 렌트카가 말도안되는 가격으로 올랐더군요. 말씀해주신 Hertz UK 찬스는 안써봤는데 한번 트라이해봐야겠습니다. 

따님이 4학년이면 NP free membership인가... 챙기는것 까먹지 마세요 :)

https://www.nps.gov/orgs/1207/every-kid-outdoors-program-provides-fourth-grade-students-with-free-entrance-to-public-lands.htm

지구별산책

2021-04-24 01:30:16

어머!! NP free membership 이런게 있었군요!!! 정보 감사합니다 ^^ 

오하이오

2021-04-23 07:08:25

축하합니다! 가고 싶은 곳을 가게되어서 아이들이 한껏 들떠 있겠네요. 방학이면 의무여행(?)을 가야하는 우리 아이들에게 좀 미안해지는 계획이네요. 과정을 보니 제가 미처 생각하지 못할 만큼 차곡차곡 준비 잘 하신 터라 앞으로 이어지는 구체 계획이며 여행 후기를 기대하게 되네요. ^^ 

돈쓰는선비

2021-04-23 09:27:05

옐로스톤은 어렵다라고만 생각했는데 글을 읽으니 생각보단 쉽군요. 안그래도 IHG 써버려야하는데 딱이네요. 우선 스크랩하고 찬찬히 계획세워야겠네요. 저도 딱 EWR출발인데 말입니다.

vj

2021-04-23 23:58:15

돈비님

하와이에 이어 엘로스톤까지요?

부지런 하십니다...

전 돈비님 따라하는걸로...

돈쓰는선비

2021-04-24 09:32:18

ㅎㅎ '찬찬히 계획'=약 2년입니다. 먼저 다녀오실지도 몰라요. ^^

목록

Page 4 / 273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8908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10/2/21)

| 필독 141
ReitnorF 2020-06-24 45424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2864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4368
  5386

US Bank Skypass 비즈 카드 리젝 후기

| 후기-카드 2
OP맨 2021-09-14 530
  5385

버진 마일로 내년 여름 ANA 일등석 왕복 발권했습니다.

| 후기-발권-예약 26
memories 2021-09-13 1995
  5384

20+ 년만에 고국방문 - 서울,부산,제주 7 군데 호텔 후기

| 후기-발권-예약 49
  • file
스팩 2021-09-10 2747
  5383

내 생애 첫 처닝 성공 - 체이스 사리/샤프

| 후기-카드 22
  • file
크레딧가르마 2021-01-06 3716
  5382

IHg 4th night free

| 후기-발권-예약 25
windmill 2021-07-17 2438
  5381

(이코노미스트 리딩 클럽) 11/19 만국의 자본가여, 단결하라! (+ 이코노미스트 역.대.급. 핫딜!)

| 후기 64
  • file
얼마예요 2018-11-19 4199
  5380

대한항공 보너스항공권 자리 생겼어요

| 후기-발권-예약 8
돌려돌려 2020-06-08 4342
  5379

아멕스 로켓 모기지 오퍼 ($2,000) 후기 (feat. 뉴욕주)

| 후기 14
업스테이트 2021-09-09 1309
  5378

Better.com 모기지 이용 후기 (home purchase)

| 후기 101
chaos 2021-05-11 7733
  5377

드라마 DP를 보고 풀어보는 DP조의 썰

| 후기 32
NYRock~ 2021-09-05 3890
  5376

SKYPASS 다운그레이드 (feat. CS 최악)

| 후기-카드 18
싹쓰리 2020-09-22 3751
  5375

27년된 중고차 업어왔습니다 (2) 랜선투어(스압주의)

| 후기 4
  • file
음악축제 2021-09-05 1548
  5374

업뎃)PetPlan Pet Insurance 클레임 후기

| 후기 12
따봉도치 2021-02-19 1083
  5373

대한항공 보스턴-인천 간략한 발권 후기

| 후기-발권-예약 11
fly2moon 2021-09-03 1492
  5372

좌충우돌 LA에서 Hawaii 스팁오버 후 한국 입국 후기

| 후기-격리면제 18
슈퍼맨이돌아갔다 2021-09-02 1573
  5371

Waldorf Astoria Beverly Hills 후기 및 질문

| 후기 53
  • file
슈슈 2019-08-07 3567
  5370

두번째 아멕스 팝업 타파 + 하얏 전어 후기

| 후기-카드 10
요리대장 2021-08-29 1561
  5369

Bridge loan 같다고 HELOC 안해주네요?

| 후기 15
PNW 2020-08-24 2551
  5368

내년 여름 버진 마일로 ANA 편도 발권

| 후기-발권-예약 2
Jasp2019 2021-08-29 927
  5367

PSA: 구글 클라우드 f1-micro 인스턴스 무료로 쓰시는 분들 e2-micro로 변경하셔야 합니다

| 후기
bn 2021-08-28 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