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ter.com 모기지 이용 후기 (home purchase)

chaos, 2021-05-11 15:03:01

조회 수
7637
추천 수
0

이미 여러분들께서 better.com 후기를 올려주셨었는데, 거기에 덧붙일까 하다가 글이 길어질 같고 올라와 있는 대부분 better.com 후기들이 refinance 후기인 같아서 따로 올립니다.

 

저는 better.com 통해 home purchase 경우입니다. 사실 과정에서 realtor와도 마찰이 있었고 (본인의 커미션 때문인지 말도 안되는 거짓말까지 해가면서 로컬 lender 사용할 것을 강력히 주장했었습니다-_-), 진행이 delay 되는 경우가 많아서 상대적으로 일정이 널럴한 refinance 아닌 경우 추천하지 않는다는 후기들도 많이 봐서 다소 망설여지긴 했었습니다. 그래도 closing cost 다른 업체 대비 2000 넘게 저렴했었기에 상당부분 위험을 감수하고 진행을 했고, 다행히 무사히 closing 있었습니다. 과정에서 느낀 점들을 몇가지 말씀 드리자면,

 

1. Better.com 경우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rate 그냥 평범한 편입니다. 하지만 다른 곳에서 quote 받아서 제시하면, 대부분 rate 맞춰주고 closing cost 낮은 값을 제시해 줍니다. 저는 local lender Penfed 비롯한 몇몇 인터넷 lender들로 부터 받은quote 제시해서 이들보다 나은 조건으로 진행할 있었습니다.

 

2. 웹사이트를 이용하여 단계별로 주어진 task 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이 되기에 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체크할 있다는 점은 장점입니다. 이를 통해 본인이 진행상황을 수시로 체크하고 task별로 담당자에게 메세지를 남기는 담당자를 압박(?) 하여 진행속도를 높일 있는 면도 있지만, 알아서 처리해주는 편인 local lender들과 비교해서 상당히 수고스러운 면도 있습니다. 특히 단계별 진행상황에 따라서 본인의 realtor와도 상의해서 잘못된 부분이 있거나 지역 실정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면 수시로 체크를 해줘야 말썽을 피할수 있습니다.

 

3. 제 경우에는 지난 2년간 직장도 옮기고, 타주로 이사도 하고, 경력에 공백도 있고, 심지어 2달간의 fund seasoning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 이에 대한 사유를 설명해야할 부분이 상당히 많았었습니다. 또한 다른 분들께서 지적하셨던 바와 같이 이미 올린 문서를 다시 올리라고 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했었습니다 (특히 문제는 진행 단계에 따라 담당자가 바뀔 때 자주 발생합니다). 다행히 담당자들은 연락도 잘되고 커뮤니케이션이 잘되는 편이어서 문제가 발생할때마다 해결방안을 모색할 있었습니다. 다만 다른 후기에 담당자들과의 커뮤니케이션 문제를 지적하는 분들도 있었던 것을 보면 운도 상당부분 작용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결과적으로 저는 rate lock부터 closing 최종 준비단계까지 4주가 걸리지 않았었습니다. 아무래도 home purchase 경우 refinance 보다 일정이 타이트하기 때문에 회사 차원에서도 신경을 좀더 쓴다는 말도 어디선가 봤었는데 사실인지는 모르겠군요. 분명 본인이 좀더 꼼꼼히 챙겨봐야하는 부분이 존재하고 회사측 진행이 어리숙한면이 없지는 않으나, 그래도 2000 넘는 돈을 아꼈고 무리 없이 closing 했다는 점에서 저는 만족하고 앞으로 이용할 의사가 있는 편입니다.

 

Better.com에서 추천 받는 분이 closing cost에서 500 할인을 받을 있는 코드를 보냈기에 생각난 김에 후기를 남겨봅니다. 혹시 필요하신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시면 쪽지로 코드 보내드릴 있도록 하겠습니다.

 

모기지 쇼핑을 할때 저도 마일모아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었는데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01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레몬티

2021-09-09 17:47:25

이번에 아멕스 오퍼 통해서 better 에서 리파이낸스 하려고 합니다. 코드 부탁드립니다~. 

101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목록

Page 1 / 271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6815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9/1/21)

| 정보 132
ReitnorF 2020-06-24 42630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1583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2417
updated 5414

VS로 ANA 일등석 예약 완료 :) (MR 30% 더!)

| 후기-발권-예약 61
  • file
MaisonMargiela 2019-12-12 4492
  5413

better.com에서 pre-approval letter가 아닌 VPAL(Verified pre-approval letter)를 받았습니다.

| 후기 2
강풍호 2021-09-17 765
  5412

24시간 조금 넘게 걸린 Global Entry (GE; 글로벌엔트리) Renewal 광속 승인 후기

| 후기 23
awkmaster 2021-04-28 3647
  5411

오랜고민끝에 Ioniq5 예약 넣었어요!

| 후기 3
  • file
브룻이 2021-09-16 945
  5410

코로나 시국 한국에서 미국 들어온 후기.(feat. 대한항공 프레스티지)

| 후기 16
슈퍼맨이돌아갔다 2021-09-14 2185
  5409

힐튼 일반 카드 취소를 간곡히 말리는(?) 아멕스 상담원

| 후기-카드 22
Opeth 2021-09-15 2582
  5408

침수 차량 보험 처리 후기 (State farm & Geico) (State farm은 믿고 거르는?)

| 후기 24
ylaf 2021-09-15 1490
  5407

에어캐나다: ICN-YYZ-IAD 한국에서 미국으로 생생한 체험담 및 후기

| 후기 18
짱꾸찡꾸 2021-09-15 1401
  5406

27년된 중고차 업어왔습니다 (1) 영입후기 및 제원탐구

| 후기 98
  • file
음악축제 2021-09-03 5689
  5405

US Bank Skypass 비즈 카드 리젝 후기

| 후기-카드 2
OP맨 2021-09-14 475
  5404

버진 마일로 내년 여름 ANA 일등석 왕복 발권했습니다.

| 후기-발권-예약 26
memories 2021-09-13 1896
  5403

마일 하나도 못쓴 8월말 제주여행 후기

| 후기 20
  • file
kaidou 2021-09-11 2357
  5402

Dosh 라는 캐쉬백 프로그램 소개 및 referral 릴레이

| 후기 218
Az 2018-11-14 7395
  5401

20+ 년만에 고국방문 - 서울,부산,제주 7 군데 호텔 후기

| 후기-발권-예약 49
  • file
스팩 2021-09-10 2491
  5400

내 생애 첫 처닝 성공 - 체이스 사리/샤프

| 후기-카드 22
  • file
크레딧가르마 2021-01-06 3622
  5399

IHg 4th night free

| 후기-발권-예약 25
windmill 2021-07-17 2402
  5398

샌프란 ==> 인천 방문기 (9/8/2021)

| 후기-격리면제 24
푸른초원 2021-09-08 2592
  5397

(이코노미스트 리딩 클럽) 11/19 만국의 자본가여, 단결하라! (+ 이코노미스트 역.대.급. 핫딜!)

| 후기 64
  • file
얼마예요 2018-11-19 4196
  5396

대한항공 보너스항공권 자리 생겼어요

| 후기-발권-예약 8
돌려돌려 2020-06-08 4284
  5395

아멕스 로켓 모기지 오퍼 ($2,000) 후기 (feat. 뉴욕주)

| 후기 14
업스테이트 2021-09-09 1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