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 (ANA) 1등석 신기재, THE Suite 탑승기 (NRT-ORD) + 부가 정보

마일모아, 2020-07-24 16:01:15

조회 수
7940
추천 수
0

며칠 전 동경 (NRT) - 시카고 (ORD) 구간 ANA 항공 (All Nippon Airways) 1등석을 탑승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THE Suite 이라 불리는 새로운 1등석 좌석은 작년에 처음 도입되었고, 기존의 1등석 좌석이었던 ANA First Square를 점진적으로 바꿔나간다고 합니다. 

 

몇가지 정보

공항 사진들

대한항공 기내 사진

ANA 사진들 

 

본격적인 사진 투척에 앞서서 코로나 대창궐 시기에 일본을 거쳐서 여행을 하는 것에 대해서 몇가지 정보를 나누고자 합니다.

 

몇가지 정보

 

* 이번 발권의 가장 큰 목표는 다른 마일리지 프로그램에 비해서 좀 불안불안한 Lifemiles과 Virgin Atlantic 마일을 최대한 털어버리는 것이었습니다. 원래는 Virgin Atlantic으로 델타 원 발권을 해두었는데, 날짜가 바뀌면서 Virgin 마일 사용은 어렵게 바뀌었구요. 그래서 차선책으로 Lifemiles로 ANA 1등석을 발권하게 되었습니다. 마일 차감 비율로만 보자면 Virgin 마일로 ANA 1등석을 왕복 발권하는 것이 정답이겠지만, 언제 다시 복편을 사용할지 알 수 없어서 Lifemiles로 발권을 하게 되었습니다. (일본-미국 편도 9만 마일입니다.) 

 

* ANA의 경우도 일본-미국 노선을 대폭 줄여서 현재 매일 항공편을 띄우는 곳은 LA와 시카고 정도가 유일합니다. 아래 이미지에 보시듯 심지어 뉴욕도 주2회 운항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혹시나 있을 스케쥴 변경에 대비해서 발권은 LA, 시카고를 우선 순위에 두었습니다. 

 

NH0.png

 

* 문제는 서울-동경 연결편입니다. ANA는 현재 한국-일본 연결편이 아예 없습니다. 인천-나리타는 진작에 없앴고, 김포-하네다의 경우는 지난 몇 달간 계속 단항중입니다. 김포-하네다는 대한항공, 아시아나도 운항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현재 가능한 옵션은 아시아나, 대한항공의 인천-나리타 구간을 이용하는 것이 유일합니다. 아시아나가 오전에 한 편, 대한항공이 늦은 오전에 한 편 운항 중인데, 이거라도 운항이 되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습니다. 

 

다행히 ANA의 동경-시카고 노선은 현재 나리타 출발 (오후 5:10분) 이고, 마침 대한항공 인천-나리타 항공편의 시간대와 잘 맞아서 (11:40분 출발, 2시경 도착) 대한항공 이코노미 편도표를 분리 발권했습니다.

 

* 인천공항에서 대한항공 체크인시 수하물은 시카고에서 바로 찾을 수 있게 bag tag을 받았습니다. 저는 문제 없이 여정을 마칠 수 있었지만, 이 여정이 다시 생각해 보면 얼마나 위험 천만한 일인지는 마적단 분들께 확실하게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제가 발권한 표들은 분리발권이기 때문에 만에 하나 대한항공 항공편이 연착을 해서 다음 ANA 항공편을 놓치게 되면 문제가 커집니다. 제 수하물은 공중에 붕 뜨게 될 뿐만 아니라, 저 또한 일본 입국이 되지 않기 때문에 나리타 공항에 최소 하루 정도는 꼼짝없이 갇혀 있어야 할지도 모릅니다. 운이 좋아서 나리타-인천 대한항공 항공편을 구매, 다시 탑승한다고 하더라도 짐은 어디서 어떻게 굴러다닐지 알 수가 없습니다. ;;

 

그렇기 때문에 인천-나리타, 나리타-미국 분리발권의 경우 일본 입국이 풀리지 않는 한, 가급적 짐이 없는 경우, 혼자서 여행 하는 경우에만 옵션으로 생각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이후 대문글로 설명을 드리겠습니다만, 이코노미도 괜찮다 하시는 경우 Virgin 마일로 인천-디트로이트 이코노미를 이용하시는 것이 현재로서는 가장 확실하고 쉽게 발권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발권에 대한 설명은 이까지 하고 사진들 좀 보시겠습니다. 

 

공항사진들 

 

이 조형물들이 보이면 인천공항 2터미널에 다 왔다는 생각이 들죠? 

 

NH1.png

 

공항 내부는 거의 텅 비었습니다. 미국으로 출국하시는 분들의 경우 체크인 전에 건강상태 질문서를 제출하셔야 하는데, 일본을 경우해서 가는 경우는 해당이 없다고 들었습니다. 

 

NH2.png

 

대한항공 체크인 구역도 사람이 없긴 마찬가지입니다. 

 

NH3.png

 

2터미널에서 하루에 뜨는 비행편이 16편에 불과하네요. 

 

NH4.png

 

면세 구역도 사람이 없긴 마찬가지입니다.

 

NH5.png

 

대한항공편 

 

나리타행 대한항공 항공편 내부입니다. 제가 좀 일찍 탑승해서 텅 비어보입니다만, 이후에 탑승들 많이 하셔서 30-40명은 탄 것 같아요. 

 

NH6.png

 

대한항공 이코노미 기내식입니다 ;; 

 

NH7.png

 

나리타에 도착하면 저처럼 경유하는 transit passengers 들은 먼저 내리게 해주더라구요. 일본에 입국하시는 분들은 제출해야 하는 서류가 5개인가 그랬습니다. 아마 저기에 순서대로 앉아서 질문하고 그러는 것 같아요. 

 

NH8.png

 

ANA 1등석 라운지 입구입니다. 

 

NH10.png

 

나와 있는 음식은 거의 없고, 우동 등과 더불어서 해산물 덮밥 (카이센동) 을 시킬 수 있어서 주문해 보았습니다. 

 

NH11.png

 

비주얼은 훌륭하지만 맛은 그냥 그랬습니다. 

 

NH12.png

 

탑승입니다. 

 

ANA 사진들 

 

NH13.png

 

기존 1등석이 파란색 색감이 위주였다면, 신기재는 회색과 보라색이 메인 색상입니다. 보라색은 마모 게시판 색상과 흡사합니다. 

 

NH14.png

 

오늘 1등석 승객은 저 혼자라 마음껏 사진 좀 찍어 보았습니다. 

 

NH15.png

 

NH16.png

 

NH17.png

 

이번 1등석은 승객 한 명당 창문이 3개입니다. 기존 1등석 좌석이 창문이 잘 보이지 않았다는 평이 많은데 이번엔 좋습니다. 

 

NH18.png

 

전에 787 처음 나왔을 때 창문 색깔 바뀌는거 신기해 하곤 했는데요. 

 

NH21.png

 

이 기종 (777-300ER)의 경우 1단계로 부채 같은? 블라인드가 있구요. 

 

NH22.png

 

그리고 2단계로 블라인드가 하나 더 있습니다. 

 

NH23.png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 신기재의 가장 주요한 강점은 개인 스크린의 압도적인 사이즈입니다. 그냥 43인치 티비를 뙇! 

 

대한항공 1등석 코스모스위트 2.0의 개인 스크린 사이즈가 24인치라고 하는데, 43인치는 그냥 극장입니다. 극장.  

 

NH19.png

 

그러다 보니 안전 방송을 하는 사장님의 얼굴도 실물 사이즈로 나옵니다 ;; 

 

NH20.png

 

자, 이제 음식 사진들 좀 보시겠습니다. 

 

저 혼자여서 그런지 Krug 작은 병은 병째로 하나 주시네요. 

 

NH24.png

 

NH25.png

 

이 날 음식은 일식을 선택했습니다만, 승객이 저 혼자라서 양식의 애피타이저와 메인도 하나 맛 볼 수 있는지 정중히 여쭈었고, 당연히 가능하다는 답을 받았습니다.

 

메뉴는 여기 링크에서 확인이 가능하십니다. 

 

NH26.png

 

NH27.png

 

NH28.png

 

참치도 맛이 좋았지만, 이거 우니가 진짜 대박이었습니다. 나중에 간식 먹을 때 혹시 더 없냐고 하니 없다고 하더라구요. 아쉬웠습니다. 

 

NH29.png

 

양식에 나오는 캐비어입니다.

 

NH30.png

 

NH31.png

 

이 또한 양식에 나오는 푸아그라입니다. 

 

NH32.png

 

양식 메인 옵션 중의 하나인 킹크랩 어쩌고 입니다 (Bretagne rouget stuffed king crab meat mousse roll with marinière sauce). 

 

NH33.png

 

일식 메인은 와규 비프 스테이크인데, 맛은 불고기 맛입니다. (Wagyu beef steak with glass noodles and Manganji peppers) 

 

NH34.png

 

양식 디저트 하나 먹어 봤구요. 

 

NH35.png

 

이거 일식 디저트인데, 엄청 맛있었습니다. 

 

NH36.png

 

NH37.png

 

NH38.png

 

두어 시간 밥을 먹고, 옆 자리에 이불 깔아 주셨구요. 

 

NH39.png

 

3시간 정도 자고 일어나니, 시애틀 상공입니다. 화면이 크다보니 지도의 비행기도 엄청 크게 나옵니다. 

 

NH40.png

 

요즘 맹활약 중인 심은경 배우님의 얼굴도 물론 큼지막하게 나옵니다. 

 

NH-shim.png

 

간식으로는 와규 스키야키 한 번 먹어봤습니다. (Braised Wagyu beef sukiyaki and stir-fried vegetables over steamed rice) 

 

NH41.png

 

치즈 플레이트 한 번 받았구요.

 

NH42.png

 

아침인데요. 제가 랩을 다 벗겨서 그렇지, 음식은 코로나 방지의 목적으로 기본적으로 랩이 씌워져 나왔습니다. 

 

NH43.png

 

양식 조식 메뉴 Paccheri, angel prawn and vegetable Genovese 입니다. 

 

NH44.png

 

과일을 마지막으로 식사는 끝이 났고, 이제 비행기에서 내려야 하는 시간입니다. 

 

NH45.png

122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마일모아

2020-07-27 01:22:27

감사합니다. 

단비지후아빠

2020-07-26 11:31:51

와우! 눈으로라도 호강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고퀄 음식에 대형 스크린에..넘 부럽습니다.. ㅎㅎ 맘 편한 여행만은 아니셨을텐데.. 아버님께서 빨리 쾌차하시길 기도합니다..

마일모아

2020-07-27 01:22:42

기도 감사합니다. 

사리

2020-07-26 11:43:03

Nrt ord 건너건너편에가 저였던 거 같은데....

마일모아

2020-07-27 01:23:50

어떤 의미인지 잘 모르겠어요. 어디서 건너건너였다는 건가요? 

사리

2020-07-27 15:21:43

뻥이에요. 한번 낚아보려고 했... 안되네요 ㅠ

마일모아

2020-07-28 03:05:50

하.하.하. 

크리스박

2020-07-26 11:43:06

우와... 사실 저도 이번 여름에 NRT-SFO ANA First예약 했었는데... ㅜ_ㅜ 결국은 취소해 버렸죠.

이렇게나마 사진으로 봐서 좋네요. 다음을 기약해야죠... 아버님도 건강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마일모아

2020-07-27 01:24:26

또 기회가 있으실거에요. 말씀 감사합니다. 

푸드덕

2020-07-27 12:09:21

와.. 눈호강 했습니다. 미국 입국하실때 따로 요구하는건 없던가요? 안전하게 여행하셔서 다행입니다. 

마일모아

2020-07-28 03:06:25

네. Global entry 써서 입국했는데, 별 질문 없었습니다. 

TheBostonian

2020-07-27 23:04:20

후기 감사합니다. 대리만족합니다. 

시국도 이런데 특히 더 무거운 발걸음이셨겠습니다.

아버님도 곧 쾌차하시기를 빌겠습니다.

마일모아

2020-07-28 03:06:46

감사합니다.

복복

2020-07-28 00:13:09

후기 잘 봤습니다. 너무 좋네요.. 흑흑  

마일모아

2020-07-28 03:07:10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edta450

2020-07-28 03:18:00

 춘부장께서 쾌차하시길 기원합니다. 2터미널 출발편이 한 스크린에 다 들어온다니 이거 무슨 소설인가요...

마일모아

2020-07-28 03:44:17

감사합니다. 코드쉐어 따로 적어서 저 정도이니, 하나씩만 한다면 진짜 문자 그대로 한 스크린에 다 들어올 것 같어요 ㅠㅠ

싸펑피펑

2020-07-28 03:36:59

부럽습니다 ㅠㅠ 아직 ANA 일등석은 못타봤는데... 좋아보이네요~별 탈없이 잘 다녀오셨다니 다행입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마일모아

2020-07-28 03:44:30

감사합니다. 

monk

2020-10-12 10:59:48

지난 번 프로모에 사모았던 Lifemile을 이용해 한국에서 미국 돌아가는 편을 찾고 았는데 원하는 날짜에  아시아나로 나리타 경유해서 ANA 로 시카고 편이 가능하더라구요. 

남편은 요즘같은 시기에 일본경유가 웬말이냐며 돈주고 직항 티켓 사가라고 하지만, 전 '아끼면 X되기 쉬운 라이프 마일'을 어여 써야 한다는 조급함과 마모님이 누리셨던 ANA 퍼스트도 한 번 경험해 보고싶은 욕심에 이 티켓을 구매할까 고민 중입니다. 다만 일본 경유에 문제가 없을지가 걱정이 되서요. 요즘 일본 경유, 괜찮을까요?

마일모아

2020-10-12 12:56:49

마스크 잘 쓰시고 손 잘 씻고 하시면 괜찮다 싶습니다만, 선택은 monk 님께서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monk

2020-10-12 17:39:13

네, 마모님. 답변 감사해요. 전 코로나는 마모님 말씀처럼  마스크쓰고 위생에 신경쓰면 될 것 같아 큰 걱정 안하는데, 일본 경유 항공편 연결 때문에 혹시 일본 경유가 금지될까 좀 걱정을 하던터였어요.  일단 도쿄 바나나도 살겸 경유해 보는 쪽으로 맘을 굳히고 있네요. ^^

122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목록

Page 1 / 3126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6702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9/1/21)

| 정보 132
ReitnorF 2020-06-24 42484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1510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2301
new 93773

Global Entry, 최근에 Amex Plat으로 해보신 분 계신지요?

| 질문-카드 8
강풍호 2021-09-16 549
new 93772

[간단리뷰] 슬기로운 의사생활 - 스포 없음

| 잡담 7
짠팍 2021-09-16 1365
new 93771

푹 꺼진 매트리스,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Topper?

| 질문-기타 1
YoungForever 2021-09-16 85
new 93770

버라이존 아이폰 13시리즈/12시리즈/갤럭시 S21시리즈/Z플립3/Z폴드3 프로모션 (9/17/21 시작)

| 정보-기타 9
yoon 2021-09-16 816
new 93769

4년 만에 한국 방문기 - 7. Hilton Garden Inn Seoul Gangnam

| 여행기 5
  • file
느끼부엉 2021-09-16 626
updated 93768

포드가 홈런치나요? F-150 Lightning EV 트럭

| 잡담 54
  • file
폭풍 2021-09-14 4902
updated 93767

IT직종 취업 관련 조언을 구하고 싶습니다.

| 질문-기타 46
닭둘기 2021-09-14 2292
new 93766

글로벌 엔트리 입국 공항에서 인터뷰 해 보셨나요?

| 질문-기타
프리 2021-09-16 76
updated 93765

Weee! 아시안 식료품 배달 앱 리퍼럴($20) 및 후기

| 정보-기타 114
HeavenlyMe 2021-07-26 5818
updated 93764

24시간 조금 넘게 걸린 Global Entry (GE; 글로벌엔트리) Renewal 광속 승인 후기

| 후기 21
awkmaster 2021-04-28 3336
updated 93763

United Club 라운지 패스 나눔 -- 댓글로 나눔 계속 이어지는 중 (9/2 현재 4장 available)

| 나눔 271
TheBostonian 2021-01-06 4821
updated 93762

(질문추가) 급 발권 및 여정 질문 9/18 (KE) ICN to NRT, (ANA via Virgin) NRT to LAX

| 질문-항공 13
재롱이 2021-09-15 615
updated 93761

발권놀이: ANA 발권 101 (파트너 항공사 발권하기), 초보용

| 정보-항공 39
  • file
늘푸르게 2017-03-02 9916
updated 93760

[후기] 마일이 이끄는 여행 - Grand Canyon 2: Red Line tour & Las Vegas

| 여행기 8
프리 2021-09-14 551
new 93759

여권만료일 한달 남았어도 멕시코 입국/여행 가능한가요?

| 질문-여행 4
매력부자 2021-09-16 565
updated 93758

100일

| 잡담 445
마일모아 2021-09-12 7064
updated 93757

(이자율 업뎃) 저금리 시대에 괜찮은 상품: I Savings Bond (2021년 11월부터 6%+ 전망)

| 정보-은퇴 42
도코 2020-11-22 4664
new 93756

아파트 공용 세탁기 - 베드버그 원인?

| 질문-기타 9
뱅커갬성 2021-09-16 1390
updated 93755

한국->미국 또는 미국->한국 송금 (Wire Barley) 수수료 평생 무료!

| 정보-기타 879
  • file
뭣이중헌디 2019-08-26 43449
new 93754

서울에서 코로나 검사 받아야 할 경우 꿀팁[(코로나19) 선별진료소 혼잡 현황 서비스]

| 정보-자가격리 1
1stwizard 2021-09-16 261
updated 93753

넷플릭스 한국 vpn 어떻게 보시나요..?

| 질문-기타 18
티끌 2021-03-03 3344
updated 93752

(2021/02/26 업데이트) [추천] 커피 직접 내려드시는 분들을 위한 원두 Subscription

| 정보-기타 477
  • file
MyLifeSoBright 2019-04-13 28709
updated 93751

(루머- 9/23부터 12.5만+5만숙박권) 체이스 매리엇 본보이 바운드리스: 숙박권 3장(5만)+10x 개스,그로서리,식당

| 정보-카드 145
  • file
24시간 2019-03-20 16967
updated 93750

가벼운 접촉사고 (뉴욕시티안에서) 업데이트

| 질문-기타 6
  • file
벤자민의꿈은이루어진다 2021-09-14 1038
updated 93749

Amex Plat FHR 글타래?

| 잡담 33
티메 2016-12-14 4599
updated 93748

5월에 다녀온 메리욧에서 호텔비용을 내라고 전화가 왔어요

| 질문-호텔 7
캘리드리머 2021-09-15 2771
updated 93747

OMAAT펌] Seated App 소개

| 정보-기타 22
  • file
제이유 2017-09-20 2271
updated 93746

초보자를 위한 코너: 아무거나 물어보세요 + 아무나 답변해 주세요

| 잡담 885
shilph 2020-09-01 20438
new 93745

테슬라 모델 Y 구입 결정을 위한 오너분들께 질문 드립니다 (업데이트. 오더함 ㅋ)

| 질문-기타 31
Fender 2021-09-16 1831
updated 93744

PSA: Locast 사업 접는대요 (effective immediately). Recurring donation 셋업된 분 있으시면 얼른 취소하세요.

| 정보-기타 10
소서노 2021-09-02 1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