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권의 정석 1: operating carrier vs. ticketing carrier

 

Updated 12.27.2020 

"마일 적립이 더하기 빼기라면, 마일 사용은 미적분이네요." 

"마일리지 많이 모아뒀는데 쓰는 법을 모르겠어요. 도와주세요.. ㅠㅠ" 

남 이야기가 아니시죠? 마일 사용이 쉽지 않다는 말은 이미 들었고, 그래서 나름 공부도 많이 했다고 했는데, 막상 발권을 해 볼려니 어디서 뭘 어떻게 찾아야 할지 첫 단계부터 확확 막힌다는 거예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발권의 정석!

오늘은 가장 기본적인 사항을 간략하게 정리하구요. 다음 번 글부터 주요 항공사별로 정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 AA, UA, Delta, Air Canada 정도로 정리를 할 예정이구요.

최종적으로 시리즈가 종료가 되면 대문 화면에 "발권의 정석" 이름으로 메뉴를 하나 만들어서 누구나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시리즈 글이 도움이 되긴 하겠습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이 시리즈 하나만 본다고 해서 당장 마일리지 좌석 검색, 발권의 고수로 레벨업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고수로 가는 길은 끊임없는 발권 연습과 시뮬레이션, 그리고 실제 발권 경험이 축적되어야 하는 것이거든요. 하지만, 오늘 시작하는 이번 시리즈를 여러번 읽고 따라 하신다면 게시판이나 코멘트에 질문을 올리실 때 서로가 민망한 상황은 피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오늘은 introduction인데요. 

마일 사용시 가장 중요한 기초 중의 기초라고 할 수 있는, ticketing carrier, operating carrier의 구분입니다.

마일리지 게임을 처음 접하시는 분들이 가장 쉽게 범하시는 실수가 바로 마일 사용 항공사 (ticketing carrier)와 탑승 항공사 (operating carrier)를 섞어서 생각하신다는 것입니다. 

물론 대부분의 경우는 마일 사용 항공사와 탑승 항공사가 동일합니다.

즉, 대한항공 마일을 사용해서 (ticketing carrier) 대한항공을 탑승 (operating carrier) 하는 경우, 마일 사용 항공사 = 탑승 항공사 = 대한항공이라서 대한항공의 마일 사용 규정만 숙지하고 계시면 됩니다. 

하지만, 요즘은 항공사 동맹체가 많아져서 마일 사용 항공사와 탑승 항공사가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델타 항공 마일을 사용해서 대한항공을 탑승하는 경우도 있고, FlyingBlue의 마일리지를 사용해서 대한항공을 탑승하는 경우도 있다는 거죠. 

이 구분이 왜 중요한가 하면요. 이유가 세가지 입니다. 

1. 마일리지 사용액이 마일 사용 항공사에 따라서 완전히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서 마일리지로 2021년 4월 15일 LAX-ICN 아시아나 비지니스를 탑승한다고 하겠습니다.

아시아나 탑승이니 아시아나 마일을 써야한다고 생각하시는 것이 일반적인 생각이겠습니다만, 반드시 아시아나 마일을 써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아시아나가 속해 있는 스타얼라이언스 동맹체에 속하면서 편도 여정을 허용하는 UA 마일리지, Lifemiles, 그리고 Aeroplan 마일 등을 사용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이 경우 최종적으로 탑승하는 항공편은 아시아나 항공편으로 동일합니다만, 사용하는 마일리지 프로그램, 즉 ticketing carrier 에 따라서 마일 사용량 + 수수료 요금이 달라지는데요. 

1) 우선 아시아나 마일은 비수기라서 62,500 마일을 사용하고, 유류할증료가 부가됩니다. 

이 글 작성 시점인 2020년 12월을 기준으로 세금 포함 달러로 $136.50 이네요. 

2) United 마일을 사용할 경우 유류할증료는 없고, 세금만 $5.60을 내면 됩니다.

오 130불 아꼈다! 하시기엔 조금 이른 것이 UA 마일로 아시아나를 발권할 경우 UA 마일 8.8만 마일이 필요합니다. 

3) Lifemiles의 경우도 유할 없이 세금만 $5.60 내면 됩니다만, 이 경우 발권 수수료 25불이 자동으로 붙습니다. 마일은 편도 비지니스에 75,000 마일이구요. 

4) 마지막으로 Air Canada의 마일리지 프로그램인 Aeroplan은 마일은 Lifemiles과 동일하게 75,000 마일이구요. 

여기에 수수료가 캐나다 달러로 47불이 추가가 됩니다.

(예전에 유류할증료가 부가될 때에는 100불 가까이 했는데, 최근 마일리지 프로그램이 개편이 되면서 유할을 내지 않는 방식으로 바뀌어서 더 좋아진 경우입니다.) 

자, 완전 동일한 아시아나 항공편 OZ 201 편을 탑승하지만, 마일리지 사용액이 완전히 다르죠?

62,500 마일에서 8.8만 마일까지.

한 사람이면 25,500 마일 차이지만, 4인 가족인 경우 102,000만 마일까지 차이가 납니다. 

2. 사용 마일에 따라서 변경 / 취소 규정도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마일리지 사용액만 다른 것이 아닙니다. 사용 마일에 따라서 변경 / 취소 규정도 달라집니다. 

위에서 예를 들어드린 아시아나 항공편 탑승의 경우, 

1) 아시아나 마일 사용시 변경 수수료와 취소 수수료가 아주 저렴합니다.

아래 보시는 것처럼 출발일까지 91일 이상 남은 경우 무료 환급이 가능하고, 90일 이내라면 30불이나 3,000마일입니다. 

2) United의 경우 일반 회원 기준으로 출발일까지 61일 이상 남아 있는 경우 변경/취소에 75불, 60일 이내의 경우 125불을 내야 합니다. 

3) Lifemiles의 경우 취소 수수료가 국제선의 경우 200불까지 합니다. (예전에 50불이전 시절이 있었지만 지금은 아닙니다.) 

4) Aeroplan의 경우 변경과 취소 수수료가 다릅니다. 

변경의 경우 60일을 기준으로 캐나다 달러로 75불이나 100불이구요. 아예 취소해서 마일을 돌려받는 경우 온라인에서 직접 취소한다는 가정하에 150불입니다. 

자, 여기서 한가지.

"마일은 Lifemiles 썼다고 하지만 어차피 발권이 되면 아시아나 항공편 탑승하는 것이고, 그러면 날짜 변경, 취소 등도 그냥 아시아나에 연락하면 안되나요?" 라고 질문하시는 분들 계실 것 같은데요.

안.됩.니.다. 

일반적으로 출발 24시간 이내에는 operating carrier가 항공권의 변경 / 취소 등의 권한을 가지게 되지만 (ticket control take-over라고 표현합니다), 그 이전에는 항공권 티켓은 발행 항공사 (ticketing carrier) 소유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시아나 항공편을 탑승한다고 하더라도 발권을 Lifemiles 마일을 사용해서 한 경우 티켓의 변경, 취소는 Lifemiles 에 문의 하셔야 합니다. 

이 점 완전히 중요하기 때문에 반드시 기억하고 계셔야 합니다. 

그리고 바로 이런 이유로 인해서

  • 한 번 이상 갈아타는 복잡한 여정,
  • 부모님이 이용하시는 여정,
  • 남에게 발권해주는 여정,
  • 여행 경험이 많지 않은 분들이 처음으로 마일리지를 사용하는 여정의 경우

선택의 여지가 있다면 마일과 돈을 좀 더 주더라도 operating carrier와 ticketing carrier를 동일하게 맞추는 것이 좋습니다. 

이번 예의 경우 유류할증료를 내더라도 아시아나 마일로 아시아나를 탑승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죠.

이유는 operating carrier / ticketing carrier가 동일한 경우 비행기 딜레이, 캔슬이 났을 경우 티켓의 변경 / 다른 항공편으로 rerouting, endorsement 등이 수월하기 때문입니다.

앞서 말씀드린대로 출발 당일의 경우 operating carrier가 항공권을 '소유'하게 됩니다만, 이게 그리 간단한 것이 아니라서 캔슬, 딜레이가 심해져서 다른 항공편으로 대체편을 알아봐줘야 할 경우 1) 아예 안된다고 거부하든지, 2) 아니면 원 ticketing carrier에 가서 알아봐라고 하든지, 3) 제 3자 통화를 하든지 상황이 심하게 꼬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예약이 잡히더라도 1분 1초가 급한 상황에서 ticketing이 딜레이 되는 경우도 많구요 (예약과 발권의 차이에 대해서는 사리님의 훌륭한 거푸집 / 공구리 설명을 참조하세요.) 

그렇기 때문에 특히 한국에서 어른을 모시는 경우에는 그냥 국적기 마일을 모아서 국적기로 예약을 하시는 것이 젤로 속 편합니다.  

3. 발권 항공사에 따라서 접근할 수 있는 마일리지 항공권의 좌석 수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Ticketing carrier, operating carrier의 구분이 중요한 마지막 이유는 발권 항공사에 따라서 접근할 수 있는 마일리지 항공권의 좌석 수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가장 좋은 예가 대한항공 마일로 대한항공을 탑승하는 경우와 대한항공의 파트너 항공사인 델타 마일로 대한항공을 탑승하는 경우일 텐데요.

1) 먼저 대한항공 마일로 대한항공을 탑승하는 경우는 ticketing carrier와 operating carrier가 동일한 경우입니다.

보통 자사 항공사 마일로 자사 항공편을 탑승하는 경우가 마일리지 항공권이 제일 많습니다. 

예를 들어서, 대한항공 사이트에서 2021년 4월 20일 LA (LAX) – 인천 (ICN) 직항 항공편을 검색해 봤는데요.

이 경우 KE012편이 자리가 있는데, 이코노미는 9자리, 비지니스는 9자리, 일등석 4자리 이렇게 자리가 가능하다고 나오네요. (최대 좌석 표시수가 9자리라서 9자리가 나오면 9+ 라고 생각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대한항공 마일로 대한항공 탑승시 유류할증료가 부과가 되는데요.

비지니스로 발권을 하신다고 하면 마일리지 62,500 마일 + 세금 포함해서 $136.50을 내셔야 합니다. 

(대한항공 마일 차감액은 2021년 4월 1일 발권분부터 확 올라가니 주의하세요). 

2) 델타 마일로 대한항공을 탑승할 경우는 어떨까요?

이 경우 유류할증료가 부과가 되지 않기 때문에 미국 출발 편도의 경우 대략 100불 정도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델타 마일로 대한항공을 탑승할 경우 마일리지 좌석수가 제한된다는 것에 있습니다.

아래 이미지에 보시는 것처럼 비지니스 좌석의 경우 2자리만 가능하다고 나오네요. 대한항공 사이트에서는 9자리 이상 있다고 나오는 것에 비하면 좌석수 차이가 엄청나죠? 

(코로나 이전에는 이코노미 2자리, 비지니스 1자리였는데 정책이 바뀌었는지 모르겠네요.) 

이건 마일리지 프로그램에 자기 회사 고객을 우선하도록 설계가 되어서 그렇습니다.

항공사에 따라서 자사 고객과 파트너사 고객을 동일하게 대한다는 항공사들도 종종 있는 것 같습니다만, 이건 이게 원칙이라고 보다는 예외라고 봐야할 것입니다.

이후 각 항공사 별로 자세히 다루겠습니다만, 대다수의 항공사가 자사 고객에게 마일리지 좌석을 더 많이 풀기 때문에 마일리지 좌석을 알아 볼 때는 operating carrier의 사이트에서 알아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른 파트너 항공사의 사이트에서 좌석을 알아보는 것이 더 정확한 경우들이 많습니다

일단 서론은 이 정도로 마치구요. 다음 번 글부터 각 항공사별로 자세히 마일리지 좌석 검색법을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 

Next Post
인간다운 여행을 위한 필수품: Global Entry – TSA PreCheck

27 Comments. Leave new

  • 평소 궁금했던부분을 아주 콕 찍어 가르쳐주시네요.
    계속되는 연재글도 기대 많이 해봅니다. 저에게 한줄기 구원의 빛과 같은 글이 될거 같습니다.

    Reply
  • 자세한 내용에 감사드립니다. 궁금했던 점들은 해결이 되고 알고있던 것들은 다시 정리가 됩니다.

    Reply
  •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궁금한점이 있는데, 마일리지 차감액뿐만 아니라 성수기/비수기 구분도 Ticketing Carrier 규정을 따르는것인지요?

    Reply
    • 성수기 / 비수기 기준은 operating carrier 가 정하는 것인데, 보통 성수기 기간에는 파트너 항공사에게는 마일리지 좌석을 아예 제공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성수기 발권의 경우 (어쩔 수 없이) operating carrier = ticketing carrier가 일치하는 되는 것이구요.  

      Reply
      • 답변 감사합니다!
        저는 AA마일을 이용해 JAL을 타고 내년 여름 한국행을 고려하고 있는데요. 이 경우는 JAL 차감액 규정을 따르는것이겠죠?

        Reply
  • 모든 글 들이 주옥같지만
    발권을 아직 해 본 적이 없는 저로서는
    바이블이 될것 같은 글이네요.
    감사합니다.

    Reply
  • 역쉬 정석은 3번은 필수로 때줘야죠. 감사합니다.

    Reply
  • 1편까지는 아직 쉽게 이해가 되는데 응용편가면 좀 복잡해지겠지요. 하지만!! 원래 다 외우고 있어야하는 내용들이지만 쉽지가 않았는데 이렇게 대문글에 시리즈로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발권의 정석 실력편이 기되됩니다. ^^

    Reply
  • 사파이어 카드 열어서 시작한지 이제 2주가 되았는데 평소에 궁금했던점을 하나하나 go over 해주신다니 감사합니다 🙂

    Reply
  • 순조로운 narado
    October 11, 2015 7:03 pm

    아.. 빨리 대문에 올려주세요~~~~~ 벌써 기다려지네요.

    Reply
  • 궁굼한게 생겼어요. 씨티땡큐포인트로 아시아나 왕복 구입할려고 하는데요. 이경우에도 문제가 생기면 아시아나가 아닌 시티로 전화를 해야하나요?

    그리고 좀 외람된 질문인데요. 엄마 한국 미국 왕복티켓 구입해드리려구요. 시티 땡큐포인트로 아시아나 왕복 구입하는거 괜찬은 딜인가요? 씨티땡큐 웹사이트에서 아시아나 가격이 좀 비싼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Reply
    • 1. 포인트를 현금처럼 사용해서 항공권을 구매하신다는 것인가요? 이 경우 Premier 카드의 ThankYou 1포인트당 1.25 센트의 가치로 활용되는 것 알고 계시죠? 

      2. 현금처럼 사용해서 구입하신 경우 ThankYou의 항공권 구입을 대행하는 여행사가 1차 point of contact이 됩니다. 항공권 변경 등의 경우 이 곳을 통하셔야 하는거죠. 

      3. 보통은 변신 가능 포인트는 항공사 마일로 전환해서 비지니스 이상 탑승을 하실려고들 노력하고 계십니다. 그게 포인트 가치를 극대화하는 방법이라서요. 

      혹시 UR이나 다른 포인트는 없으세요?

      Reply
      • 네. 시티 땡큐 포인트를 사용해서 씨티땡큐 웹사이트에서 아시아나 구입하려구요. UR 은 없어요.유알 너무 가지고 싶은데 이년 동안 만든 카드가 많아서 체이스 카드 만들 방법이 없네요. 지금 가지고 있는 마일은 AA 신랑 6만마일, 저 6만마일 이렇게 있구요. Spg 신랑하고 저 합쳐서 3만5천마일 정도 있습니다. 이상황에 엄마 한국비행기표 끊어드릴 방법은 시티땡큐포인트 웹사이트에서 땡큐포인트 사용해서 아시아나 항공권 구입하는 방법뿌니 없겠죠?

        Reply
  • 킬린여편네
    October 16, 2015 8:26 pm

    그동안CITI PLATINUM (AA)쓰면서 5만마일씩 바꿔서 왕복으로 몇번 당겨왔어요.좀있음 10만 또 만들어져서 내년 언제쯤 가볼까 하는마음에 AA홈페이지 가서 내년 8월까지 쭉봣는데 헐!!

    25K 짜리 표가 하나도없네요 ㅠㅠ 지역은 킬린인데 달라스 오스틴 다 가능해서 3군데로 다 검색해도 어째 하나도 없네요. 혹시 바뀐거 있나요????ㅠㅠ

    이콘으로 달라스-인천 직항노선 원하거든요.

    Reply
    • 1. 요새 달라스-인천 직항 표가 씨가 말랐습니다 ;; AA에서 장사가 잘 되는지 좌석을 풀지를 않고 있어요. 

      2. 그나마 다행은 JAL이 올 11월부터 달라스-동경 직항 취항을 하고 있습니다. 달라스-동경-인천 식으로 여정을 꾸리실 수 있습니다. 

      Reply
  • 도움부탁드립니다!
    CSP로 250만 포인트 정도 모았습니다. 내년에 와이프와 유럽에 가고 싶은데 CSP 파트너는 대한항공, 싱가폴, united, British, KLM, Southwest, Virgin로 나오네요..
    댄공과 싱가폴은 lax에서 유럽 가는 비행기가 아예 없고.. 나머지 항공사를 통해서 갈수 있는 좋은 방법이 뭐가 있을까요? CSP 파트너 중에서 ticketing carrier로써 이용할수 있는 operating carrier중에 좋은 방도가 있을까요?? ㅠㅠ 감사합니다

    Reply
    • 25만 아니라 250만이요? @@

      1. United로 넘기시면 유류할증료 없이 스얼 계열 항공사 탑승하실 수 있는데요. 요즘 터키 항공 비지니스 자리가 많고, 미국-유럽 편도 비지니스에 7만 마일입니다. 왕복이면 한 사람 14만 마일이죠. 

      2. Virgin Atlantic은 마일이 좀 더 싸지만 유할이 많아서 그리 좋은 옵션은 아닙니다. 

      Reply
  • 발권의 정석 1만 열리고 그 아래 글들은 다 page not found예요!

    Reply
    • 네. 업데이트 한 후에 올릴려고 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네요 ;;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Reply
      • 아, 여기 답글 주셨네요! 업데이트 부탁드립니다 ^^ 곧 유나이티드 표를 사게 될 것 같아서요..

        Reply
  • 한국가즈아
    September 4, 2021 10:25 pm

    올려주시는 글 감사히 읽고 있습니다.
    저는 내년 여름에 4인 가족 한국방문을 계획중입니다.
    발권의 정석.. 마일 모으는 방법 등등 읽어보고 있습니다.
    제가 지금 ur 25만 대한항공 4만 있는데요
    ur과 대한항공이 헤어지는 바람에 저희 가족 한국행 꿈이 어려워졌네요 @@;;
    저같은 경우엔 어떻게 하면 될까요?? 어느 항공으로 발권을 하는것이 좋을지요? 조언 부탁드립니다.

    Reply
    • 가장 쉬운 방법은 UA로 넘겨서 아시아나나 United를 탑승하는 것입니다만, 지역에 따라, 그리고 여행 시기에 따라 옵션이 많이 달라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Reply
  • 마일모아님. 안녕하세요! 항상 감사드립니다!!
    이번년 초에 사이트 알게되고부터 계속 기다리고 있는데 발권이정석이 계속 업데이트 되지 않네요 ㅠㅠ
    닦달하려는것은 아니구요!! 혼자 공부하려니 궁금한게 많아서요.. 혹시 답변 받을 수 있을까 싶어 여기에라도 질문 남겨 봅니다..
    다름이 아니라 MR 포인트로 15만정도 가지고 있는데요. 이거로 내년 4월~7월사이 LAX에서 한국행 왕복 티켓을 알아보고 있습니다. 전 딱히 일등석 욕심은 없거든요. 그냥 직항이면 이코노미도 상관없다고 생각중인데 그렇다고 무조건 직항을 타야된다! 이건 또 아니구요…
    전 어떤 항공으로 검색/발권 하는것이 좋을까요? 조언 부탁드립니다.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Fill out this field
Fill out this field
Please enter a valid email address.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