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12월 24일자 업데이트]

제목의 주제에 대하여, 마일모아에서 예전 글을 찾아서 읽음으로 해서,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후기를 올려보고자 합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출발 공항의 카운터의 항공사 직원의 호의로, through check-in 그리고 through checked baggage 서비스를 받았습니다. 덕분에 환승 공항에서 출국, baggage claim에서 부친 짐을 수령, 항공사 카운터에서 체크 인 및 짐 부치기, 입국 수속이라는 번거로운 수고를 하지 않아도 되었습니다. 환승 공항의 A라는 게이트에서 B라는 게이트로 이동만 하면 되었습니다. 여권을 꺼낼 일도 없었고요. Checked bag이 2개인데도, 대한항공 측에서 추가로 요금을 요청하지도 않았습니다.

 

출발 공항의 카운터의 항공사 직원에게는 Through check-in 그리고 through checked baggage 서비스는 항공사에서 고객에게 베푸는 호의이지, 의무 사항은 아니니, 부디 호의를 요청한다는 정중한 부탁을 했습니다. 그래서, 서비스가 가능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다만, 생각보다 간단하거나, 빨리 처리가 가능한 수준의 작업의 난이도는 아닌 듯 해보였습니다. 저는 여정을 정리한 요약본을 제가 워드로 작성해서, 출력해서 가지고 갔습니다. 물론 분리 발권한 여정도 출력을 했고요. 항공사 직원의 작업의 편이성을 위해서, 중요 정보는 형광펜으로 밑줄도 그어두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하지 않았다면, 아무리 항공사 직원이 호의를 베풀고 싶었었어도, 성가시고, 불편하며, 의무 사항이 아닌 작업을 굳이 해주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제 뒤에 대기하고 있는 손님 줄이 길었거든요. 공항에 아무리 일찍 나간다고 해도, 연말에는 어느 시간대나 공항에 이용객이 많을테니, 애써 저를 위해 시간을 할애해서 제 편의를 봐주지 않았을거라는 추론을 해봅니다. 작업이 간단해보이지도 않았고요. 제가 출력한 종이들을 연신 번갈아 넘겨가며 필요한 정보를 확인했거든요. 시간도 생각보다는 오래 걸렸어요. 체감상 약 10분에서 15분 정도요? 뒤에 손님 줄이 길 때에, 이 시간은 여간 눈치보이고 미안한 시간이 아닙니다.

 

스마트 폰으로 관련 정보를 보여주려고 했었다면, 아주 높은 확률로 호의를 베풀어주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남의 스마트 폰의 화면을 만져가면서까지 작업을 해주지는 않았을 것 같아요.

 

만약 분리 발권을 한다면, SFO --> NRT로 가는 항공편과 NRT --> PUS로 가는 항공편 사이의 연결 시간을 충분히 두어야겠더군요. 1) through check-in 그리고 through checked baggage 서비스를 못 받는 경우 2) SFO --> NRT로 가는 항공편이 연착이 되는 경우. 1)과 2)의 경우가 동시에 발생하면, 어쩌면 NRT --> PUS로 가는 항공편에 탑승을 하지 못 하게 되는 최악의 경우도 생길 수가 있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요건 여행자가 오롯이 부담해야하는 위험 요소이거든요.

 

일본을 방문하는 여행객들의 증가로, NRT과 HND의 입국 수속 시간이 여간 긴게 아니라고 들었습니다. 만약 다시 입국 수속을 해야했다면, 무척 애가 탔을 것 같습니다.

 

다시 한 번 마일모아에서 경험담 공유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정보가 없었다면, 어떻게 해야할지도 몰랐을테고, 많이 막막했을거예요.

 

휴가를 마치고 PUS --> NRT --> SFO의 여정으로 미국으로 돌아가고 나서, 다시 후기를 업데이트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안녕하세요. 이번에 분리 발권은 처음해봤고, 게다가 서로 다른 alliance 그룹 (Star Alliance / Skyteam Alliance)을 이용을 하게 되어, 여행 전에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하고자 하는 마음에 질문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경우를 참고해보고 싶어서, 제 여정과 비슷한 글을 찾았는데요. 아래 링크처럼요. 그런데 너무 오래된 글이라, 아래 글의 정보가 아직도 유효한지 궁금합니다.

 

https://www.milemoa.com/bbs/board/2214664

 

최근에 제 여정과 비슷한 여행을 해본 분들이 계신다면, 경험담을 공유해주시면, 큰 도움이 되겠습니다. 다른 옛글도 참고를 해보았는데, 제 일정의 조합과는 다들 살짝 다르더라고요. 다른 항공사간의 분리 발권의 경우의 수에 따라, 경우가 다 달라서, 제 머릿속이 정리가 잘 안 되어서 문의드립니다.

 

출발지는 SFO, 도착지는 PUS입니다. NRT에서 환승이고요. [SFO <—> NRT <—> PUS]. 한국에서 휴가를 보낸 후, 다시 미국으로 돌아오는 일정입니다.

 

SFO <—> NRT 구간은 UA의 economy ticket을 발권을 했습니다.

NRT <—> PUS 구간은 KAL의 economy ticket을 발권을 했습니다.

환승 시간은 4시간~5시간 사이입니다.

 

SFO —> NRT —> PUS 구간 이용시, SFO에서 through check-in 및 through checked baggage 처리를 해주는지 궁금합니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NRT에서 transit area로 가야하는지, 아니면 NRT에서 baggage claim까지 내려가서 짐을 찾아서, 짐을 부치는 과정을 거쳐야하는지 궁금합니다. 환승 시간은 4시간 정도로, 시간이 여유로워서, 아주 큰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 여정에서 checked bag은 1개 밖에 없기에, 추가 비용 부담에 대한 걱정은 없겠네요.

 

PUS —> NRT —> SFO 구간 이용시, PUS의 항공사 직원들이 through check-in 및 through checked baggage 처리를 해줄 확률이 높다는 마일모아의 여러 글들을 읽었습니다. 이 정보가 요즘에도 유효한지 궁금합니다. 이 여정에서 checked bag은 2개가 되어버리는데, 대한항공에서 수화물 추가 비용을 과금하는지 궁금합니다. 규정대로라면, 과금을 하는게 맞다는 글을 읽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checked bag 1개 추가시 $50 정도의 비용이 들어가니, 큰 부담은 아닙니다.

 

이외에도, 최근에 분리 발권된 항공권을 가지고 여행을 하셨는데, 조언해주고 싶은 부분이 있다면, 간단히 코멘트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연말에 여행을 마치고 나면, 제가 경험한 부분을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5 댓글

스탱

2023-10-23 23:18:12

예전 경험이라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2017년 12월 SFO-NRT는 United로 발권한 ANA를 탑승하고 NRT-ICN은 대한항공을 탑승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때 다행히 짐은 ICN까지 보내줬습니다. 오래전이라 확실치 않지만 환승은 e-ticket으로 했고 이후 대한항공 탑승구에서 티켓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무릉도원

2023-10-24 13:42:56

경험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상대편 항공사에는 e-ticket을 보여주면서 항공편 및 수하물 연결 요청을 하면 된다는 예전 글을 읽었습니다. 

돈빵석

2023-10-24 00:31:35

BOS-NRT (Air canada) -NRT - PUS (KAL) 저도 분리발권했습니다. 저는11월초에 뱅기 타는데 제가 먼저 뱅기 타게 된다면 업데잇드릴게용!!!

무릉도원

2023-10-24 13:43:21

네, 공유 기다리겠습니다.^^

돈빵석

2024-02-27 04:57:14

저는 비행기를 놓쳤습니다ㅜㅜ 에어캐나다 크레딧으로 환불받았네요ㅜㅜ 후기 보니 정말 말씀 잘 하셨나봐요! 육월에 다시 에어캐나다 대한항공 타게 될건데 저도 시도 해볼게용!

케켁켁

2023-10-24 13:19:02

지난주에 EWR-NRT-PUS 로 똑같이 UA-KAL 로 부모님이 가셨습니다.

Through check in 해 달라고 하셨는데, 안된다고 해서 NRT에서 짐 찾아서 다시 부치셨다고 합니다.

다행히 시간 여유가 있었지만 시간이 좀 걸리셨다고 해요.

제가 알기론 직원 재량이라고 해요.

거꾸로 KAL-UA 면 한국에서 KAL로 체크인을 하는거라 조금 더 유하게 해 주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무릉도원

2023-10-24 13:46:56

SFO --> NRT의 경우에는, UA 직원의 재량에 달려있나 봅니다. PUS --> NRT의 경우네는, KAL 직원이 후하다는 평이 많네요. 잘 참고하겠습니다. 저와 똑같은 경우의 최신 경험을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Deux4eva

2023-10-24 20:04:29

위의 여러분들 말씀처럼 직원 재량입니다. 참고로 저는 직원인데도 매번 조심스럽게 물어보고 부탁하는데 될때도있고 그렇지 않을때도 있엇습니다.

무릉도원

2023-10-24 22:49:28

직원인데도 그렇군요. 경험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까만둥이

2023-12-23 20:39:44

저희 가족도 내년 여름 분리발권을 했는데 아무 생각도 없이 고민하지 않고 있었네요. 저흰 AA로 SFO-HND이고 HND-GMP 구간은 댄공인데 AA에 잘 부탁을 해봐야겠네요

K-9

2023-12-23 22:51:29

AA는 같은 원월드 라도 분리발권은 through check-in 안해주는것으로..압니다만..  아!  근데 말씀하신 여정이 SFO-HND (운항 항공사JL), AA마일 발권, HND-GMP (KE)면 Through check-in 문제 없어 보입니다.


까만둥이

2023-12-23 23:11:35

답변 감사합니다. AS로 발권한 AA운항과 델타로 발권한 KE 운항편이라 꼼짝없이 당첨이겠네요. 그냥 캐리온만 들고 가라해야겠네요. ^^;

케어

2023-12-23 23:43:15

SFO-NRT (UA) 와 분리발권한 NRT-PUS(KE)

Baggage through check-in 에 성공하셨다는 update 이신가요? 

상당히 예상밖에결과인데, 말씀을 잘하셨나봐요.

football

2023-12-23 23:52:53

저도 궁금합니다. 델타는 간혹 그런 경우가 있는데, UA는 같은 얼라이언스 항공사로 연결해야 짐 수속을 해줄 수 있다고 알고 있어요.

무릉도원

2023-12-24 00:59:25

네, 그렇습니다. ^^

목록

Page 1 / 61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30972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55972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77457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176278
updated 1219

Virgin Atlantic이용 대한항공 이콘 방금 예약했어요 (버진 VS, SFO-ICN)

| 후기-발권-예약 20
moondiva 2024-04-08 1623
updated 1218

Virgin 으로 예약한 티켓 캔슬했어요.

| 후기-발권-예약 15
  • file
스타 2024-04-09 1648
  1217

2025년 1-2월 한국 왕복 발권후기

| 후기-발권-예약
카라멜마끼아또 2024-04-08 634
  1216

버진 마일로 대한항공 한국 -> 미국 이코노미 3자리 이상 가능하네요?

| 후기-발권-예약 37
corleonis 2024-03-11 6003
  1215

발권 후기 - 일본, 서울 (마모 덕에 얼마를 절약했을까요?)

| 후기-발권-예약 22
세상을구한다햄스터가 2024-04-02 1343
  1214

United Airlines basic economy 레비뉴 티켓 24 hour cancellation이 잘 적용되지 않은 경우

| 후기-발권-예약 9
  • file
음악축제 2024-04-01 451
  1213

IAD->IST->ICN 한번 더 도전합니다. 04/19/2004 탑승예정임 FT.터키항공

| 후기-발권-예약 5
짱꾸찡꾸 2024-04-02 474
  1212

부지런한 새가 먹이를 잡는다 (?): 아시아나 마일로 스얼 비지니스 발권

| 후기-발권-예약 12
RegentsPark 2024-03-27 1623
  1211

소소한 첫 ANA RTW 발권 후기

| 후기-발권-예약 16
  • file
윈터러 2024-03-22 1396
  1210

[ANA Award 발권 소소한 팁] ANA 웹사이트 설정을 동경으로 맞춰놓고 검색을 하세요

| 후기-발권-예약 14
kazki 2024-03-15 2847
  1209

올 여름 3인 일본/한국 발권 후기

| 후기-발권-예약 5
AJ 2024-03-18 1249
  1208

이번 겨울 시카고-나리타-인천 프리미엄 이코노미 발권 후기/질문

| 후기-발권-예약 6
  • file
복잡하네 2023-06-16 998
  1207

ANA 일등석 (The Suite) 후기: 나리타에서 샌프란시스코 (NRT to SFO)

| 후기-발권-예약 17
  • file
로하 2024-03-09 3224
  1206

미국에서 아시아나마일 알차게 빨리 털기 (터키 항공, 폴란드 항공)

| 후기-발권-예약 20
덕구온천 2024-02-21 2703
  1205

비즈니스 마일 발권 후기 (LAX - ICN)

| 후기-발권-예약 10
꿍뎅이 2023-05-21 2415
  1204

Starlux 발권 후기 와 소소한 팁 - 대만에서 엘에이

| 후기-발권-예약 8
  • file
Reborn 2024-03-08 776
  1203

[2024RTW] 발권기

| 후기-발권-예약 54
  • file
blu 2024-03-05 1478
  1202

2025년 일본여행 포인트 숙박 호텔 예약 정보

| 후기-발권-예약 14
디마베 2024-03-03 1307
  1201

지난 12개월 어워드 마일발권 19개 DP 및 후기 (BA, AC, UA, DL, TK, OZ)

| 후기-발권-예약
덕구온천 2024-03-04 358
  1200

Jamaica 자메이카 Hilton Rose Hall All Inclusive Resort

| 후기-발권-예약 8
  • file
힐링 2023-05-05 2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