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ANA 일등석 (The Suite) 후기: 나리타에서 샌프란시스코 (NRT to SFO)

로하, 2024-03-09 21:01:20

조회 수
3517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이번에 가입후 처음 글을 올리네요 2021년 처음으로 마일모아를 알게되고 알음알음  정보를 많이 얻게 되었고

작년 11월 처음으로 나리타 에서 샌프란시스코 ANA 일등석을 마일로 겟했습니다

이번 가입후 처음으로 후기를 남기게 되어 너무 기분이 좋네요! 

 

1. ANA first class 발권 성공!

 

작년 10월초 부터 11월 초까지 베케이션 계획을 세웠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국 가는 비행기는 발권은 마친 상태였으며

 

제가 돌아오고싶은 날자가 11월 3,4,5 (금토일) 중 하루였습니다

저는 직업상 저녁에 일을 하는데 9월 어느날 새벽에 시간이 남아 UA 웹사이트를 보는데 제가 돌아오고싶었던 이 세날 다 일등석이 떠있는게 아니겠습니까?

3일과 4일 하네다 출발 일등석이있었고 5일은 하네다와 나리타 둘다 일등석이 있더라구요 

하네다 출발은 저녁 비행이라 Meal이 한번이지만 나리타는 오후 비행이라 두번 나온다는 말을 들어서 나리타에서 출발 하는 비행기를 택했습니다

마일모아에서 배운대로 저는 원웨이 였기때문에 제일 적은 마일로 이용할수 있는 버진아틀란틱으로 택했고 버진아틀란틱에 전화해서 72.5k를 아멕스에서 트랜스퍼했으며 fee 는 정확히 기억 나진 않으나 한 300불대로 기억합니다.
저도 버진아틀란틱으로 넘기는건 처음이었어서 어버버 했는데 통화했던 직원이 너무 친절히 다 기다려주셔서 무사히 발권을 했습니다

 

정보 하나 버진은 500마일은 트랜스퍼가 안되기에 500마일 필요시 천마일로 올려 트랜스퍼해야한다

정보 둘 아멕스 체이스 트랜스퍼 할시 24-48시간 소요가능 하다고 웹사이트에 나와있으나 둘다 인스턴트로 트랜스퍼 가능했다

 

여담입니다만, 예약 후 친구한테 자랑 했는데 나리타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오는 ANA 비행은 구기재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확인을 해보니

정말 하네다 출발은 신기재인 the SUITE, 나리타 출발은 아무것도 안써져있더군요. 그전까지는 하네다 나리타 둘다 신기재 인줄 알았습니다.

그래도 meal 을 두번먹는다는거에 심심한 자기위로를 했는데 때가와 체크인 할때보니 the SUITE 으로 바뀌어 있더군요!

(지금도 의문.. 날자가 일요일이었는데 일요일만 신기재였습니다 다른날도 체크해보니 다른날은 구기재 인거 같았습니다

 

2. 분리발권: KE, ICN-NRT

 

분리 발권시 baggage 는 어떻게 해야하는가.. 

다시 마일모아에서 폭풍검색 후 한국에서 일본으로 가는 항공권은 어떤걸로 해야할지가 문제 였습니다

저는 Through check in baggage가필요했기에  ( 대한항공 아시아나 둘다 문의를 들였으니 확답은 듣지 못했고 체크인데스크에서 확인을 해야하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제 3 터미널인 경우는 쓰루 체크인이 안된다는 글을 보고 저가항공사는 스킵을 하였고

아시아나를 할까도 고민 했지만 대한항공이 조금더 늦게 출발하여 시간절약을 할수 있어 대한항공을 택했습니다 도착시간이 오후 한시 정도 였고 그 후 비행은 5시였습니다

 

인천공항에 도착후  Through check in baggage 부탁드렸고 뜨루 체크인을 잘 해주셨습니다 저는 기내용 캐리어 하나 체크인 캐리어 하나를 가지고 있어서

두개 다 체크인 가능 한지 여쭤봤으나 제가 대한항공은 이코노미를 예약 해서 캐리어 하나만 무료 였기에 하나 더를 하려면 엑스트라로 돈을 더 내야 한다고 해서

그냥  기내용 캐리어는  들고 탔습니다 잘 기억은 안나지만 (7-11만원 정도의 extra charge였습니다)

 

3. 나리타 일등석 라운지

 

일등석을 타면 라운지를 이용 해봐야겠죠? 라운지는 비지니스와 일등석이 나누어져있었으며 들어가자마자 샤워실 이용했고 샤워실에는 다이슨 헤어드라이기가 있더군요 

크기는 생각보다 컸고 한적한 분위기였습니다.

맥주와 스시세트를 먹었습니다 원래대로라면 더 먹고 즐기고 싶었으나 벌써 배가 불러옴을 느껴 다른 거 몇개 집어먹고 끝냈습니다

처음도착 했을시간이 두시반 정도 였는데 그 때에는사람이 별로 없었는데 3시반이 넘어가니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더라구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일등석 탄다는 사실에 놀랬습니댜..

 

IMG_0135.jpeg

IMG_0129.jpeg

IMG_0127.jpeg

 

 

4. The SUITE

 

오늘에 메인 아니겠습니까? 제 인생에서 일등석을 탈수 있을거라고 상상조차 못했는데 이렇게 기회가 되어서 타게됐습니다.

구기재 일줄 알았는데 신기재여서 더 감격.. 저를 포함 총 세분이 타셨구요 사진과 동영상을 더 많이 찍고 싶었으나

나머지 두분이 일등석이 익숙한듯 아무 것도 하지 않으셔서 쑥스러워 많이 찍지 못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비행시간이 9시간 되지 않아 짧았다라는.. 

 

IMG_0140.jpeg

IMG_0139.jpeg

 

 

웰컴드링크는 Krug 샴페인이었고 한잔 더 마셨습니다 

저는 기본 일식에 메인만 와규스테이크로 바꿔 주문 했습니다.

이 에피타이저는 일식 양식 같은거 같구요

 

IMG_0138.jpeg

 

여기서부터가 일식 메뉴입니다

전체요리에는 샴페인과 화이트와인을 마셨구요

메인은 레드와인을 마셨습니다

IMG_0137.jpeg

IMG_0133.jpeg

 

사실 일본 맑은 숩도 같이 나왔는데 사진이 안보이네요 고기완자가 들어있는 맑은 숩이었어요

메인 와규스테이크였구요 사실 거의 미디움 웰던으로 나왔지만 맛있게 먹었습니다 사실스테이크 먹으면서 배가 불러 터져버릴거 같았기에..

 

IMG_0132.jpeg

 

 

디저트는 제가 엄청 조아하는 몽블랑케잌이었습니다 

제가 고구마 밤 이런거에 환장해서.. 저에게는 디저트가 메인과 다름이 없었..

 

IMG_0131.png

 

옷을 갈아입고오니 베드를 준비 해주셨고 저는 한 두시간 자고 난후 

히비키 18년산과 사츠마이모( 어묵튀김같은..) 과 사케차즈케 (연어를 밥위에 올려서 차에 말아먹는거같은..) 을 먹었습니다.

사실 사케차즈케는 생각보다 별로였어서 연어만 먹고 거의 못먹엇습니다.

 

IMG_0136.jpeg

 

실제로는 거의 8시간30분 비행이었으며 일등석을 여유롭게 즐기기에는 너무 짧았습니다.. 이렇게 술한잔 하니 벌써 아침식사 시간이더군요

생선조리같은거였는데 맛있었습니다

 

IMG_0130.png

 

생각해보니 

아이스크림을 안먹어서 아이스크림 달라구 했더니

이렇게나 크고 고급지게 나오더군요 저는 하겐다즈를 생각해서 부탁했는데.. 너무 배불러 아이스크림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몰랐습니다

 

IMG_0128.jpeg

 

 

 

 

 

이렇게 마일모아에서 배운 정보로 마일로 일등석을 겟 하고 마일모아에 후기를 남기게 될수 있어 기분이 너무 좋습니댜 

사실 보여줄 사람도 몇 없었어서 자랑 하고싶은마음도.. 

 

제인생에서 일등석을 탈수 있을거라고는 상상조차 해보지 않았기에 이번경험은 정말 값진 경험이 되었습니다. 

마일모아를 보며 제 목표는 ANA the room을 마일리지 발권 하는게 목표였는데 이렇게 더 룸을 타기도 전에 더 스윗부터 경험하게 됐습니다 

 

그 후, 한달 전에는 영국에서 일본 하네다 행 더 룸을 타게 되었고 일본에서 삼주 지낸후 다시 더 룸을 타고 나리타에서 샌프란으로 돌아왔습니다

둘다 카드 포인트를 마일로 넘겨서 발권성공 했구요 유류 할증은 비싼편이었으나 장비행을 편하게왔다는거에 위안을 삼았습니다.

아직까지는 카드 포인트로 호텔북킹능력은 없어 아멕스 FHR 로 콘래드 도쿄, 오타니 젠에 지냈습니다 

다음에 시간이 되면 후기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댜. 

17 댓글

미치간네

2024-03-09 21:11:51

후기 잘 봤어요 ,다음 후기도 기대됩니다.

ssesibong

2024-03-09 22:46:28

후기 감사합니다. 작년 말에 마일모아를 알게 되었는데 로하는 처럼 언젠가 일등석 을 타고 후기를 남길 날을 기다려 봅니다

마일모아

2024-03-09 22:52:19

상세한 후기 감사드려요.

 

JAL 신기종 1등석을 타보지 않아서 모르겠습니다만, 현재 나와 있는 일등석 중에는 ANA 1등석이 단독 1등이거나 적어도 공동 1등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우주

2024-03-09 23:05:46

일등석후기 너무 재밌어요.. 저도 ANA 타보고싶지만 좌석이 영 안나오네요ㅠㅠ 덕분에 구경잘했습니당~

Skyteam

2024-03-09 23:06:44

KE의 분리발권에 대한 배기지 스루는 공식적으로는 안되기에 체크인 카운터에 문의하라고 하지만

현장으로 가면 잘 해줘요

다만 공식적으로는 안되기에 언제 막힐지 모르기도 합니다만, 그때까지 잘 써먹어야죠

shilph

2024-03-09 23:39:47

아는 맛이라 더 부럽.... ㅜㅜ

사벌찬

2024-03-10 01:57:49

저도 종종 ua 사이트 검색해봐야겠네요 ㅎㅎ

Reborn

2024-03-10 03:34:47

다 깔아주세요..를 해보셨어야...ㅎㅎ

HawaiianRach

2024-03-10 06:43:34

전 아무리 찾아봐도 ANA 자리는 안보여요 ㅠㅡㅠ

ylaf

2024-03-10 08:56:04

UA로 버지느 퍼스트 검색하는 팁이 있을가요?

저는 검색을 하면 늘 한달 캘린더 가격표는 나오는데 클릭 하면 근처 공항도 (JFK 검색하면 EWR도 나옴) 나오고

정작 JFK는 표가 없어서 일일이 다 클릭 해서 확인 합니다;;

사벌찬

2024-03-10 09:04:43

저도 뉴욕은 이게 단점이자 장점으로 느껴지더군요 ㅠ 캘린더 뷰가 오히려 방해가 되는

ylaf

2024-03-10 22:03:47

그러니가요;; 제가 잘못하는건지는 모르지만, 오히려 그냥 ANA에서 검색하는게 편할때도;;

로하

2024-03-10 13:32:24

Jfk는 친구부탁으로 몇번 봣는데 비지니스도 찾기 힘들더군요 한번 뜬거본거같아요 거의 하늘의 별따기 같았습미다 그러나 비교적 가까운 시카고에서는 자주뜨니 (비지니스) 시카고를 노려보셔도 좋을거같습니다 여담으로 시카고에서 일등석 뜬거 두번 봤습니다 작년에 한번 올해 한분 

로하

2024-03-10 13:43:27

아 그리고 jfk로만 검색 하시려몀 북킹란쪽에 advaced search 클릭후 search near by airports 클릭해제 해주시면 되지 않을까요..? (아마 이게 클릭되어잇어서 주변공항도 나오는거같습니다)

ylaf

2024-03-10 22:04:49

이미 one stop option이랑 JFK 공항 고정으로 search 해도 캘린더에는 다른거도 다 나오더라고요;; 물론 그날짜에 가격을 누르면 JFK에 항공이 없으면, 항공이 없다고 결과가 나오긴 합니다;; 

사벌찬

2024-03-11 08:13:20

맞아요. 강제로 ewr이랑 포함을... 뭔가 선심쓰듯이 주변 공항도 보여드림!!! 이러면서요.

럭키경자

2024-03-10 13:14:20

몽블랑이랑 아이스크림 넘 맛있어 보여요 ㅎㅎ 

목록

Page 1 / 62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35559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59174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79983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192395
  1231

부산으로 가시고 오시는 분들 버진으로 예약 가능하네요

| 후기-발권-예약 18
10년계획 2024-05-23 2346
  1230

델타 날짜간 가격차이가 많이 날 경우, 스케줄 체인지로 추가비용없이 예약가능

| 후기-발권-예약 1
도미니 2024-05-19 548
  1229

부모님을 위한 인천-토론토 대한항공 비지니스 발권

| 후기-발권-예약 15
belle 2016-03-17 2040
  1228

매리엇 50K숙박권 사용 마이애미에서 했어요.

| 후기-발권-예약 11
bonbon 2024-04-25 1583
  1227

[ANA Award 발권 소소한 팁] ANA 웹사이트 설정을 동경으로 맞춰놓고 검색을 하세요

| 후기-발권-예약 15
kazki 2024-03-15 3384
  1226

VS 대한항공 이콘 + ANA 퍼스트 발권 후기 (feat. seats.aero)

| 후기-발권-예약 17
Excelsior 2024-05-11 1886
  1225

LAX - ICN 아시아나 비즈니스 왕복 발권 후기

| 후기-발권-예약 14
킴쑤 2024-05-10 2055
  1224

버진마일로 내년 대한항공 비즈 2자리 편도 예약완료

| 후기-발권-예약 18
낮은마음 2024-04-16 4619
  1223

Virgin Atlantic 09/24 LAS-ICN 왕복티켓 발권후기

| 후기-발권-예약 14
  • file
부드러운영혼 2024-05-06 2226
  1222

댕댕이를 포기한 뉴욕-스페인-파리-런던-뉴욕 발권 (united's excursionist perk)

| 후기-발권-예약 8
소비요정 2024-04-29 1448
  1221

인천-파리/런던-인천 비지니스 항공편 (feat. 효도, 버진, 팬텀티켓 등)

| 후기-발권-예약 14
소비요정 2024-05-07 1347
  1220

Virgin Atlantic 으로 9월 JFK-ICN 발권 (74,000p+$90)

| 후기-발권-예약 17
후니오니 2024-04-26 4000
  1219

2025년 1-2월 한국 왕복 발권후기

| 후기-발권-예약 15
카라멜마끼아또 2024-04-08 2494
  1218

요번년 여행계획 막 끝냈어요.

| 후기-발권-예약 26
Monica 2024-01-23 4309
  1217

에어 캐나다 지연/수하물 2주 후 도착 후기

| 후기-발권-예약 23
Charles플라자 2024-04-22 1295
  1216

저도 드디어 해냈습니다, RTW 발권!!!!!!

| 후기-발권-예약 57
  • file
퍼스트만타고다닐나 2024-04-16 3566
  1215

Virgin Atlantic이용 대한항공 이콘 방금 예약했어요 (버진 VS, SFO-ICN)

| 후기-발권-예약 19
moondiva 2024-04-08 2038
  1214

Virgin 으로 예약한 티켓 캔슬했어요.

| 후기-발권-예약 15
  • file
스타 2024-04-09 1847
  1213

버진 마일로 대한항공 한국 -> 미국 이코노미 3자리 이상 가능하네요?

| 후기-발권-예약 37
corleonis 2024-03-11 6205
  1212

발권 후기 - 일본, 서울 (마모 덕에 얼마를 절약했을까요?)

| 후기-발권-예약 22
세상을구한다햄스터가 2024-04-02 1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