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사라소타 여행 후기

올랜도마스터, 2023-10-19 11:55:11

조회 수
2647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이번에 플로리다 사라소타에 있는 릿츠칼튼을 다녀왔습니다. 5만 숙박권을 쓰려고 알아보던 중, 사라소타가 가장 가깝고 만만해서 다녀왔어요(5,000포인트 추가). 계획에 없었지만, 플로리다 갑자기 날씨가 시원해졌던 월화(최고온도 70도정도) 기상예보 보고 지난 금요일에 바로 예매했네요. 특별히 아내가 임신 27주인데, 아기를 낳기 전 한번 다녀오고 싶어서 시간을 내었습니다. 결론적으로 정말 만족스러운 여행을 다녀왔답니다! 사라소타 정보를 찾아보시려거든 엘라엘라님께서 작성하신 같은 호텔 리뷰를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첫째날 일정

1. The John and Mable Ringling Museum of Art (https://maps.app.goo.gl/RsbsLYYHxHjfR5wD8) —

저희는 집에서 점심먹고 (2시간 반 소요) 천천히 갔습니다. 5시에 문 닫는데 2시 반 즈음에 들어갔던 것 같아요. 입장료는 $25. 저희는 월요일은 무료인 것을 알고 일부러 월요일에 갔습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행운으로 박물관에서 나오던 두 아주머니가 너희 혹시 티켓 필요하냐면서 이거 쓰라고 본인들이 구매하신 티켓(팔찌)을 주시더라고요. 그래서 의아했지만 기분좋게 들어갔습니다. 가장 메인으로 알려진 Museum of Art 건물로 갔고요. 샌디에이고에서 갔던 관광명소가 떠오르는 느낌이었는데 훠얼씬 예쁘고 컸어요. 건물 안에는 모두 예술 작품으로 가득이었습니다. 

 

Screenshot 2023-10-19 at 12.25.01 PM.png

 

밑의 사진은 다른 건물입니다. 겉에만 한바퀴 돌고 다른 스팟으로 갑니다. 늦게가서 여유가 없었습니다. 

 

Screenshot 2023-10-19 at 12.24.48 PM.png

 

시간 관계상 전부다 돌아보지는 못했어요. 여유있게 보시려거든 2-3시간은 생각하고 가셔야 하지 싶습니다. 의외로 티켓을 사야 들어갈 수 있었던  서커스 박물관이 되게 괜찮았어요. 생각 이상으로요. 애초에 서커스 박물관이라는게 있는지도 몰랐는데, 과거 서커스 산업이 얼마나 크고 대단했는지 볼 수 있는 것들이 매우 많습니다. 돈을 내고서라도 저는 볼 것 같아요. 매우 추천합니다. 

 

Screenshot 2023-10-19 at 12.21.01 PM.png

Screenshot 2023-10-19 at 12.20.52 PM.png

Screenshot 2023-10-19 at 12.20.42 PM.png


2. La Mucca Ballerina (https://maps.app.goo.gl/vsS8QVW63Fya9xVF8) —
다섯시에 나와서 호텔에 체크아웃하고 짐을 잠시 둔 다음에 저녁을 먹으러 갑니다. 좋은데 갈까 찾아봤었는데, 아내가 그냥 아무데나 가도 된다고 하여서 평점이 높은 메인스트리트의 이탈리아 레스토랑으로 갑니다. 파킹은 가게 앞에 유료주차 있어요. 이 지역에는 이탈리아 식당들이 많아보입니다. 주문했던 메뉴 중 Burratina 피자랑 Arugula 샐러드는 정말 좋았어요 특히 피자가. 라자냐도 시켰는데, 저는 조금 기대이하였고요. 차라리 파스타를 시킬걸 싶더라고요. 식전 빵은 차가웠지만 맛있었어요. 면을 직접 여기서 만들어 쓴답니다. 

 

Screenshot 2023-10-19 at 12.33.29 PM.png

 

3. Main Street Creamery (https://maps.app.goo.gl/Vpyj25QdeRQcqh8c7) —

식후 아이스크림으로 괜찮았어요. 뭔가 Creamery 라는 이름을 쓴 아이스크림은 다 맛있는 것 같습니다. 모카맛과 라즈베리 괜찮았습니다.  갑자기 올랜도 다운타운에 Greanary Creamery라는 아이스크림집을 추천하고 싶네요 ㅎㅎ 정말 맛있는데


4. North Lido Beach (https://maps.app.goo.gl/w329z253wD2LVuTz7) —

해질 시간에 맞춰가면 석양보기 좋은 곳이라네요. 저희는 구름끼고 식사랑 겹쳐서 못갔어요. 

 

5. The Ritz-Carlton Sarasota, FL —

아주 좋았습니다. 여행이 좋았던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호텔이었어요. 일반 게스트룸 예약했습니다. 호텔 구경하면서 아내와 탁구 같이 치고 체스하고 뒤에 Lawn에서 놀다가 보니 호텔 뒤 걸프만연결된 곳에 카누 있어라고요. 카누카약패들보드 등 예약하면 할 수 있는 것 같아 보였어요. 가격 등은 문의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

역시 일단 서비스는 훌륭했고요. 대접 받는 느낌, 편안한 방, 아내에게 좋은 여행을 줄 수 있어 기뻤습니다 ㅎㅎ 

 

Screenshot 2023-10-19 at 12.36.00 PM.png

 

Screenshot 2023-10-19 at 12.35.47 PM.png

Screenshot 2023-10-19 at 12.35.34 PM.png

 

 

 

다음날 

다음날 일정은 특별히 없었습니다. 그냥 밥먹고 호텔에서 제공하는 비치파크를 가서 휴양하다가 집에 늦지 않게 돌아오는 일정이었습니다. 브런치로 와플 가게 찾아갔어요. 

 

1. Crisp Waffle Company (https://maps.app.goo.gl/5efdRhfnjSaiMifW6) — 비치가는 길에 있는 곳입니다. 와플 사먹어봤는데 와이프가 좋아했습니다. 아보카도 와플은 맛이 없었어요. 레몬을 넣어서 그런가 새콤한게 제 입맛에는 별로였으나 와플 자체는 좋았어요. 이 가게가 있는 Saint Armands Key (https://maps.app.goo.gl/7g2YCVyHX5FebwdK6)는 예쁘게 잘 꾸며놨습니다. 밤에 가도 예뻐요. 저희는 딱히 안둘러 봤는데 여유 있으시면 한바퀴 걸으면서 돌아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2. The Beach Club (The Ritz-Carlton) in Rido Beach — 정말 좋았습니다. 저희는 수영을 하러 간게 아니었어요. 기본적으로 조개가 좀 많은 해변이라 수영 목적이시면 아이들 아쿠아슈즈 가져오세요. 

비치사이드에는 콘홀이랑 틱택토 같은거 있었는데, 아내랑 재밌게 했습니다 ㅎㅎ 의자 세팅도 잘 해주시고, 시원한 얼음물, 그리고 음식 주문도 필요한게 있는지 수시로 물어봐주고요. 정말 이번 여행의 제일 좋았던 평화로운 시간이었습니다. 아내가 집에 가는걸 아쉬워 하더라고요 ㅎㅎ 정말 좋았고, 가족들 다음에 또 데려오고 싶은 곳이 된 것 같아요. 

 

Screenshot 2023-10-19 at 12.45.16 PM.png

Screenshot 2023-10-19 at 12.45.24 PM.png


3. Siesta Beach (https://maps.app.goo.gl/5efdRhfnjSaiMifW6) — 릿츠칼튼 비치클럽에 가지 못하시는 분들을 위한 대안입니다. 사라소타에서 15분정도 내려오면 있는 제일 괜찮은 비치라고 합니다. 캠핑의자랑 양산 들고가서 쉬다가 오세요.

 

4. 집으로 돌아오는 길 — 템파에 있는 팟벨리 샌드위치를 먹고 왔습니다. 아내가 미시간 출신이라 팟벨리를 그리워하는데 올랜도에는 없거든요 ㅎㅎ 

 

 

글을 마치면서 사라소타 도시가 정말 예쁘고 예술적인 부분을 잘 가꾸는 곳인 것 같아요. 아주 만족하고 돌아왔습니다. 

사실 사라소타는 저도 릿츠칼튼 아니면 몰랐을텐데, 정말 추천하고 싶은 곳이 되었습니다. 

대부분 올랜도 오시면 클리어워터가 가깝다보니 자주 가시고 추천해주시는 것 같더라고요. 모래도 좋고 하죠. 근데 솔직히 클리어워터 여행은 실망한 입장에서...(수영 말고는 특별히 할게 없어보였어요. 접근성이 안좋긴 하지만 데스틴이 더 좋겠죠 여튼 클리어워터보다) 사라소타가 훨씬 괜찮은 대안이다 싶습니다. 

 

이제 플로리다 날씨가 놀러오기 좋아지기 시작하는 무렵이네요. 다음에는 Naples 쪽은 어떨지 생각 중입니다. 정보 있으신 분들 나눠주세요 :)  여튼 여행 계획 중이신 분들에게 도움되면 좋겠습니다. 

 

14 댓글

에덴의동쪽

2023-10-19 12:08:26

저희도 사라소타 들렀다가 클리어워터 갔었는데 성격상 너무 번잡스러운건 좋아하지 않아서 그런지 사라소타가 훨씬 더 휴양지 느낌도 나고 좋더라고요.  태교여행 점수 많이 따셨네요.

플로리다 거주민이신거 같아서 질문하나 드려도 될까요?  저희가 다섯살 아이가 있는데 봄방학 전후로 플로리다 여행 계획이 있습니다.  하나는 2월말에 마이애미/키라르고/키웨스트 여행이고.  다른 하나는 3월말에 펜사콜라/데스틴/파나마시티 지역을 가보려고 하는데요.  사우스비치는 전반적으로 평이 안좋더라고요.  제일 유명한 곳인데 너무 붐벼서 그런건가요?  그리고 팬핸들쪽 저 세군데 비치가 다 유명하던데 아이 데리고 쉬다오려면 어디가 가장 좋을지 추천해 주실수 있을까요?

높은음자리

2023-10-20 13:58:27

원글님은 아니지만 플로리다 사는 1인으로 저는 마이애미/키라르고/키웨스트 추천이요....!!!

기분파

2023-10-20 14:28:17

저도 마이애미 키라르고 키웨스트 추천합니다

올랜도마스터

2023-12-07 10:58:38

답이 늦었습니다 ㅎㅎ 

펜사콜라/데스틴/파나마시티 셋 다 비슷할텐데, 데스틴 파나마 중에서 가까운데 가시는걸 추천드려요! 

솔담

2023-10-19 13:13:56

정성가득한 후기 감사드려요. 서커스박물관은 링링서커스단에서 출발한 역사라고 들은것 같아요. 이래저래 볼거 많은 휴양지로군요.사모님께 점수 많이 따셨을듯요 :)

샤샤샤

2023-10-20 14:08:32

사라소타 후기 반갑습니다. 저도 예전에 플로리다 살 때, 자주 가던 곳이네요. 저도 번잡한 곳 싫어해서 참 좋아하는 휴양지입니다. 바다도 깨끗하고 조용하고. 리츠 칼튼이 있는지는 몰랐습니다. 사라소타는는 겨울이 성수기라고 하네요. 뉴욕에서 겨울이면 휴가를 엄청 온다고 합니다. 좋은 사진 나눔 감사합니다.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엘라엘라

2023-10-20 15:12:00

사라소타 후기 너무 반갑네요. 다음엔 저도 링링 가보고 싶어요. 포인트 차감율 훌륭할때 잘 다녀오신 것 같습니다. 다시 또 가고싶은 곳입니다^^

올랜도마스터

2023-12-07 11:00:13

하핫 엘라님 글을 보고 저도 나눴습니다 ^^

엘라엘라

2023-12-07 11:41:25

아웅 뿌듯하네요!! 다른 후기도 곧 남겨야할텐데요... 현생이 바빠서ㅠ_ㅠ... 다시 사라소타로 가고 싶어지는 글 너무 감사해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Monica

2023-10-20 15:14:52

저는 이번 6월달 다녀왔는데 가족과 같이 가기 참 좋은곳이라고 느꼈습니다.  바다 색도 이때까지 보지 못했던 신비한 에메랄듯색이고...모든게 조용하고 깨끗하고 잘 정리된 느낌의 도시라 다시 또 가고 싶었습니다.    동쪽 남쪽 플로리다랑은 또 완전히 다른 느낌.....개인적으로 마이에미쪽 플로리다는 별로라...ㅎ

windmill

2023-10-29 10:26:52

New year에 가는데 리뷰 감사드려요. 저도 리츠 칼튼가는데 혹시 차를 렌트하지 않아도 우버로 다니는데 무리가 없을까요?  호텔 파킹비도 사악하고 사라소타에만 머물까했는데 

Siesta beach 나 뮤지엄도 가보고 싶긴하네요. 

올랜도마스터

2023-12-07 10:59:36

거리들이 멀지 않아서 우버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만 siesta beach까지 가시고 하려면 렌트도 괜찮아보여요! 

WinWin

2023-10-31 07:26:23

저도 작년 겨울에 처음 갔었는데, 사라소타가 기대 이상으로 좋았습니다. 올해는 클라어워터 가볼까 하는데 (안가봐서) 기대 안하고 가야겠네요 ㅎㅎ

key

2023-12-09 21:31:19

출장으로 갈예정이라 들어왔는데 이런 곳인줄 전혀 몰랐습니다. 좋은 곳 잘 보고 저도 가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Page 1 / 3756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v1.1 on 2023-11-04)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26730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08
bn 2022-10-30 52738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75357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169206
new 112666

이민을 준비하며 가장 마음 저린 부분.. 어떻게 극복하고 지내고 계신가요?

| 질문-기타 41
펩시 2024-03-04 2225
updated 112665

미국 서부지역 은퇴이주 동네 질문

| 질문-기타 81
덕구온천 2024-03-02 2855
updated 112664

이번 여름에 한국&일본 가는데 사올 꿀템들 있을까요?

| 질문-기타 64
스타 2024-02-21 5478
new 112663

[3/4/24] 발느린 여행기 - 워싱턴 주 독일마을 Leavenworth

| 여행기 2
shilph 2024-03-04 150
new 112662

backdoor roth ira 질문드립니다.

| 질문-은퇴
청포도캔디 2024-03-04 13
updated 112661

Amex Bonvoy Brilliant: 역대 최고 오퍼 (185,000 포인트 after 6,000 스펜딩). 약관 주의

| 정보-카드 143
  • file
마일모아 2024-02-29 9788
updated 112660

메리어트 티타늄 이상이신분들 버진 아틀랜틱 스테이터스 매치하세요!

| 정보-항공 5
Candlelight 2024-02-18 897
new 112659

하얏 계정 - 수상한 (발)전산?

| 질문-기타 11
  • file
physi 2024-03-04 737
new 112658

테슬라 초보자용 팁

| 정보-기타 2
가을로 2024-03-04 226
new 112657

한달에 1만불 정도 카드를 쓰는데 어느 카드가 적당할가요?

| 질문-카드 14
jabberwky 2024-03-04 1894
updated 112656

서부 5인 가족 올랜도 디즈니월드 1주 첫 여행기 - 교훈들 (사진은 없어요)

| 정보-여행 22
반디 2024-03-03 831
new 112655

체이스 ihg 프레미어 다운, 스카이패스 비자카드 오픈에 대한 질문

| 질문-카드 6
tylenol 2024-03-04 271
updated 112654

한국으로 송금 remitly써보셨나요? 환율이 너무 좋아요

| 질문-기타 723
  • file
UR가득 2020-05-04 108556
new 112653

혹시 회사에 대해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아진USA vs 서한USA

| 질문-기타
MilkSports 2024-03-04 134
updated 112652

테슬라 Tesla 리퍼가 가능하신 분들은 이 글에 점을 찍어주세요

| 정보-기타 369
마일모아 2023-05-19 12038
updated 112651

요즘 항공 마일리지 사용시 목표 마성비는 어느 정도십니까?

| 질문-항공 23
덕구온천 2024-03-02 1302
updated 112650

[오퍼종료: 04.06] 힐튼 (Hilton) 카드 오퍼 갱신, 기본 (10만), Surpass (15만), 비지니스 (16.5만)

| 정보-카드 129
마일모아 2022-02-04 21666
new 112649

터키항공 $1,000로 한국 왕복다녀온 후기 (무료호텔, 무료투어 포함)

| 정보-항공 11
MilkSports 2024-03-04 1073
updated 112648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고 합니다 (feat. 블라인드 기능, 남이사, 장문주의)

| 잡담 9
겸손과검소 2024-03-03 1996
updated 112647

삼성 트레이드인 황당 경험.

| 정보-기타 30
  • file
NCS 2023-11-01 6003
updated 112646

마적단의 기초 | 마일리지나 포인트를 이용해 대한항공 항공권을 발권하는 여러가지 방법에 대한 고찰

| 정보-항공 193
  • file
ReitnorF 2024-01-26 13247
updated 112645

마모에 Palantir (주식) 주주분들 있으신가요?

| 질문-기타 70
뱅커갬성 2021-05-21 7798
new 112644

혹시 페이팔 빌페이 잘 작동하나요? 빌페이 리스트가 일부 없어졌고, 다시 검색, 리스트업이 안돼요. 빌트 ㅠ ㅠ

| 질문-카드 6
열모잘쓰 2024-03-04 201
updated 112643

Bank Bonus | U.S. Bank | Checking $100 or $300 or $500 | Savings $300 | 3/12 종료 | updated on 1/10/2024

| 정보-기타 647
  • file
ReitnorF 2020-05-22 64518
updated 112642

$100 Delta Stays Credit ​ 후기

| 후기-카드 47
  • file
치사빤스 2024-02-07 4597
new 112641

(스키) Ikon, Epic pass 의 대안? Indy Pass

| 정보-기타 14
스카일러 2024-03-04 377
updated 112640

세 아이 키우는 재미 '딱 10년' (20140102)

| 잡담 136
  • file
오하이오 2024-01-18 6866
new 112639

2025년 일본여행 포인트 숙박 호텔 예약 정보

| 후기-발권-예약 6
디마베 2024-03-03 618
updated 112638

해외금융계좌신고 (FBAR, FATCA) 엑셀 파일과 소소한 팁 공유

| 정보-기타 91
  • file
엘라엘라 2022-03-22 16374
updated 112637

(세일 완료) 자 지르세요 Klipsch 북쉘프 스피커 50% 할인. 단돈 $124.99입니다.

| 정보-기타 439
ex610 2019-07-09 33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