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요즘 항공 마일리지 사용시 목표 마성비는 어느 정도십니까?

덕구온천, 2024-03-02 12:53:30

조회 수
1974
추천 수
0

저는 항공기준 목표가 3 cent/mile 정도로 아주 소박하네요웅장합니다. 목표와 현실이 다를때도 많습니다만.

 

멕시칸페소가 6 cent 정도 하니까 앞으로 마일을 페소라 부르는 일은 하지 말아야겠습니다. 페소가 더 값어치 있는줄 몰랐네요^^

 

마일이 돈값하기 어려운 요즘 돈 이외 마일의 다른 가치는 유연성이 아닐까 싶습니다.

패널티 없이 마일발권이 환불되는 경우가 특히 그런데 플렉서블 항공요금은 더 비싼 편이니.

 

--[추가]--

 

제가 생각해도 약간 어그로성 같은 느낌이 들어, 너무 꿈이 큰데 무슨 소박이냐라는 엄중한 현실자각타임 댓글들을 받고 웅장으로 수정합니다^^

꿈만은 웅장하게!!! 하지만 이자도 안붙는 마일은 잔고 넘 높지 않게 타협하면서.

 

토요일 뻘글이었습니다.

27 댓글

슈슈

2024-03-02 12:57:09

마일리지 마다 다르지 않을까요? UR MR 하얏 포인트 힐튼 포인트 UA Delta 등등... 전 대체로 2cent/mile 이면 쓰려고 하는것 같습니다. 밸류 생각하니 못쓸데가 더 많은 것 같아서 현금 안쓰는 것만 해도 이득이다 생각하니 마일 사용처가 늘더라고요 ㅎㅎ

덕구온천

2024-03-02 13:37:13

호텔은 정말 어려운것 같고, 항공은 아직도 높은 이상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맞습니다, 마일은 이자도 안주니 마성비 절대지켜 하면서 너무 많이 보유하면 눈물납니다. ㅠㅠ

마일모아

2024-03-02 12:57:13

어후 3 cent / mile은 정말 쉽지 않을 것 같은데요?

 

요즘에는 비지니스/일등석 발권이 아니면 2 cent / mile만 해도 진짜 선방이라고 생각합니다 ;; 

덕구온천

2024-03-02 13:28:50

제가 좀 어그로 글을 쓴 느낌인데 웅장한 목표라 바꿔야 하겠습니다. 목표는 높은데 현실은 안따라줍니다.

운칠기삼

2024-03-02 12:59:18

항공사마다 차이가 많이날듯 하네요.

미국 국내선 기준 AA는 최소 2cpp는 돼야 쓰는편이고 델타/UA는 1cpp만 넘으면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덕구온천

2024-03-02 13:34:00

전 델타/UA 모두 한일노선 같은 단거리인데 항공료 비싼 노선에 집중해 3cpp 목표를 유지중입니다^^ 인천-삿뽀로 같은 구간은 델타로 편도 7,500마일이거든요. 댄공 플렉서블 이코노미는 왕복 500불 넘기 때문에 3cpp가 나오긴 합니다.

shilph

2024-03-02 12:59:40

3cpp 가 소박이라고 하시면 보통 쪽박 맞죠 ㅎㅎㅎ

요즘은 포인트 마다 다르지만 항공사/하야트는 2cpp 이상만 되도 상당히 괜찮죠.

덕구온천

2024-03-02 13:31:29

네. 2 cent/mile은 반드시 사수하고 있는데 목표는 웅장하게로 바꿨습니다^^

골드마인

2024-03-02 13:11:32

3cpp는 절대 소박이 아니에요…. 마성비 계산만 하다가 정작 필요할 때 못쓰는 경우도 많아서 현금 아끼는 것만으로도 어쩔 때는 이득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덕구온천

2024-03-02 13:26:18

목표가 그럴뿐이고 현실은 ㅋㅋㅋ 전혀 아닙니다 ㅠㅠ.

바스켓맨

2024-03-02 13:44:37

점점 어려워지는거 같습니다. 3c/mile 은 트렌스퍼 보너스 까지 할때 그나마 가능한거 같습니다. MR이나 UR을 40퍼나 30퍼 보너스 있을때 Avios로 옮겨서 AA표사면 가끔 그정도 나오는거 같네요. 근데 머 너무 쟁이는거 보다 1.5 - 2.5사이면 일단 쓰는거 같습니다. 호텔은 하얏이 그나마 포인트 벨류가 잘 나오더라고요. 

덕구온천

2024-03-02 14:38:33

제가 하얏트의 세계를 모르다가 뒤늦게 알았는데 정말 꼭 필요한 옵션인것 같습니다. 다른덴 너무 물타기가 심해서. 어서 동굴을 탈출해야... 쿨럭^^

가고일

2024-03-02 14:23:29

개인적으로 필요할때 사용하면 나름 핫딜 이라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필요할때 마일을 사용해 발권 가능한게 행운이라고 생각될때도 있네요(어느정도 선에서 벨류는 따져 보겠지만 너무 각 재다가 보면 평생 못 쓸꺼 같아서 그냥 씁니다)

서부에선 하와이 초 성수기 싸웨 컴페 발권으로 4인가족 이상 발권후 출발 직전까지 포인트 변동시 재 발권 이라는 치트키가 있지만

이런거 이외엔 항공사 별로 또는 파트너 차감차트 벨류로 발권하기도 바쁜거 같아요

CPP벨류는 아마도 배부르고 등 따실여유 있을때 가끔 계산해 볼까 하다 잊어버립니다

덕구온천

2024-03-02 14:41:32

맞습니다. 항공의 경우는 마성비가 높은 구간들이 더러 있는데, 그게 내가 가고 싶은 계절의 가고 싶은 구간이라야 하니까요.

나드리

2024-03-02 14:44:24

힝공마일은 국내선은  1.2- 1.5이 평타 2만 되면 아주 좋은거 같고 국제선은 3-4 이 목표긴 한데 이것도 어렵네요. 항공마일은 이젠 마음 비웠습니다.

edta450

2024-03-02 14:47:04

올해 들어서도 이콘구간 >3c 몇 개 해 봤는데(디밸류가 대세이면서도 저렇게 마성비 튀는 구간들이 나오는 걸 보면 마일리지 세계가 점점 양극화되는 느낌입니다) 이건 뭐 거의 테트리스 세계기록 세우려고 오락하는 느낌이고요... 캐주얼하게 쓰는 건 크게 고민안하고 가야할거같아요.

덕구온천

2024-03-02 18:39:02

마자요. 가끔 마성비 갑인 구간 타면 그냥 이런 예외적 경우도 있다 이정도인 것 같아요^^

무진무진

2024-03-02 15:00:35

마일로 원하는 구간의 표를 이용할수 있는것 만으로도 만족합니다.

1stwizard

2024-03-02 19:30:39

1마일 1센트 넘으면 그냥 합니다. 요새는 비즈니스 발권이 어려워서 이콘으로도 ㅇㅋ

memories

2024-03-02 19:44:36

저는 일단 마일이나 포인트를 카드 생활의 덤(?)같은 것으로 생각하기에 특히 국제선은 일단 쓸수 있다는것에 의미를 두는 편이긴합니다. 다만 최소한의 기준은 카드 하나 만들어서 편도는 나와야 한다인데요. 그리고 하얏은 2 cpp, 국내 항공사의 경우는 1 cpp를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습니다.

외로운물개

2024-03-02 19:53:10

욕심을 버리니 마음이 아주 편안 합니다..

필요할때 마일로라도 티켓을 구할수 있다면 감사할뿐입니다.

Skyteam

2024-03-04 12:43:43

KE 마일으로 한-미 KE 비지니스 발권시 3CPM 충분히 하고도 남습니다 


KE와 더불어 제 쌍두마차인 AA 마일은 JL 비지니스석으로 하니 3CPM은 그냥 넘네요 최근 발권은 JL SYD-HND-GMP 였는데 편도 40K뿐이라 7cpm 나왔네요(왕복으로 했으면 6cpm 나오네요)

덕구온천

2024-03-04 15:44:03

와 감사합니다. AA마일 아시아출발 파트너 발권때 차감표가 환상인줄 여태 몰랐네요! 앞으론 AA는 JAL전용 마일로 써야겠습니다. 미국에서 유럽/중미도 나쁘지 않고

Skyteam

2024-03-05 01:07:02

미국 항공사 마일 자체가 파트너 전용으로 전락했죠..ㅋ

걸어가기

2024-03-05 01:25:26

서부 거주 중이며 한국을 자주 가고 미국 국내 여행도 자주 가는 편입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는 평균 4.3 cpp 정도로 비슷했고,

2020년은 워낙 비정상적이었던 한 해였고 샘플이 적지만 어쨋든 5.36 CPP (6 flights), 

그리고 2021년부터는 하락 중입니다.

2021: 3.66 (8 flights) 

2022: 3.54 (35 flights)

2023: 2.99 (54 flights)

2024년 올해 이미 사용했거나 예약되어 있는 항공편이 1.91 cpp (24 flights) 입니다. 

태평양 노선은 가능하면 비즈니스와 일등석을 노리고는 있지만 요즘은 예전에 비해 이코노미라도 타고 다녀야 하는 경우가 훨씬 늘어난 것 같습니다. 

1년에 한두 번 AA로 발권한 JL First, Biz 클래스가 확 평균값을 높여놓는거지 median 값을 보면 훨씬 낮을 거에요. 

마성비 떨어지는게 체감이 됩니다. 

 

연도 구분 없이 제가 사용해 온 항공사 마일리지 프로그램별 point value는 아래와 같아요.

AA 5.90 / OZ 4.86 / KE 3.99 / AsiaMiles 3.98 / ANA 3.55 / FlyingBlue 3.46 

UA 2.92 / AS 2.80 / Lifemiles 2.63 / Turkish 2.62 / Avios 2.58 / Singapore 2.46

Virgin Atlantic 2.23 / Delta 1.73 / Aeroplan 1.65 / Southwest 1.53 / Jetblue 1.41 

 

역시 AA가 JL 1등석/2등석 때문에 높고, 그 다음은 OZ/KE 마일리지 순으로 마성비 높네요. 

나중에 시간이 나면 국내선/국제선 구분도 해보고 연도별 추세선도 그려보겠습니다.

마일모아

2024-03-05 01:50:22

꼼꼼한 자료 감사드려요.

덕구온천

2024-03-05 01:58:48

프로그램별 벨류가 인상적이네요. 내가 가지 않았던 길은 대략 어느 정도였나 생각해볼 수 있는

목록

Page 1 / 3803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32142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56808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78050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179457
new 114087

[파트너 비지니스, 일등석도 대폭 인상] UA 마일로 아시아나 이콘 발권 (LAX-ICN) 60,500 마일로 올랐나요?

| 질문-항공 28
  • file
오성호텔 2024-04-23 2209
updated 114086

한국 방문 핸드폰 개통 질문 드립니다.

| 질문-기타 9
스탠다드푸들 2024-04-23 455
updated 114085

[5/1 종료 예정] Amex Bonvoy Brilliant: 역대 최고 오퍼 (185,000 포인트 after 6,000 스펜딩)

| 정보-카드 167
  • file
마일모아 2024-02-29 15583
updated 114084

도쿄편 : JAL Premium Economy, 콘래드 도쿄(Conrad Tokyo) 후기

| 여행기 44
  • file
엘라엘라 2024-04-20 2309
updated 114083

한국 제주공항 렌트카 - 카드회사 보험 가능한 곳 & 종합 건강 검진 후기

| 정보-기타 8
프리 2024-04-23 607
updated 114082

초보자를 위한 코너: 아무거나 물어보세요 + 아무나 답변해 주세요

| 잡담 3292
  • file
shilph 2020-09-02 73952
new 114081

GE 리뉴얼 2일만에 승인났네요..

| 잡담
hack2003 2024-04-24 79
new 114080

한국 시민권자와 결혼시에 절차? 과정?

| 질문-기타 6
문아톰 2024-04-23 308
new 114079

영어만 사용하기 시작한 아이 어떻게 한국말을 사용하도록 할까요?

| 질문-기타 4
bori 2024-04-24 385
updated 114078

아시아나 개좌석 옆 좌석문의

| 질문-항공 22
강풍호 2024-04-23 1873
new 114077

대한항공 드디어 예약번호 규격화: 이제 Alphanumeric 6-digit PNR만 씁니다

| 정보-항공 3
edta450 2024-04-23 711
new 114076

[뉴스] 캘리포니아 공항 Clear 금지 고려중

| 정보-여행 16
하와와 2024-04-23 1328
updated 114075

(리텐션 오퍼 내용 추가 (1/1/2024)) HP Instant Ink Subscription 최대 14개월 (9,800장) 얻기 (쇼핑정보+리퍼럴 글타래)

| 정보 85
  • file
음악축제 2022-12-04 6071
new 114074

두 달 정도만 탈 차량을 어떻게 구하시는지요?

| 질문-기타 20
Livehigh77 2024-04-23 1298
new 114073

어디 은행의 체킹 어카운트 쓰시나요?

| 질문-기타 2
망고주스 2024-04-24 253
updated 114072

Impeding, tailgating, brake checking, self-driving

| 잡담 29
라이트닝 2024-04-22 1502
updated 114071

아멕스 MR로 델타왕복, LAX -> HNL(01/02/2025  ~ 01/06/2025)

| 질문-항공 18
에리쿠냥 2024-04-23 1387
updated 114070

Hyatt Vacation Club membership – Timeshare sales presentation 생존 후기

| 정보-여행 29
  • file
잭울보스키 2024-04-21 1872
updated 114069

슬기롭게 도쿄 처음 여행하기: 무료 가이드 정보

| 정보-여행 10
최선 2024-04-23 1434
new 114068

한국 한도 제한 계좌 금액이 상향되네요..

| 정보-기타
hack2003 2024-04-24 346
new 114067

[기사] 티웨이·에어프레미아 (Air Premia), 스타얼라이언스 가입 추진

| 정보-항공 23
프로애남이 2024-04-23 1495
updated 114066

한국에서 부동산 구매를 할 계획이 있다면, 미리 외환 적금을 붓는게 좋은 생각일까요?

| 질문-기타 22
망고주스 2024-01-25 3029
updated 114065

[은퇴 시리즈] 2023년 4월 은퇴후 1년 경과 잡담

| 정보-은퇴 52
  • file
개골개골 2024-04-15 8909
updated 114064

런던 히드로 (LHR) 터미널 5 환승기

| 정보-항공 33
찐돌 2023-01-04 3146
updated 114063

Nexus 인터뷰 날짜가 대량으로 풀렸습니다. (Blaine, WA)

| 정보 4
김베인 2024-02-19 773
new 114062

Venture X 실물카드: 신청 후 얼마만에 카드를 받을 수 있는지요?

| 질문-카드 4
ptwm23 2024-04-23 381
updated 114061

덴버 Denver 공항 내 호텔 웨스틴 Westin

| 정보-호텔 9
절교예찬 2023-08-15 852
new 114060

5월 하순경 떠나보려는 나만의 로드트립 계획 (라스베가스-덴버)

| 잡담 10
  • file
MAGNETIC 2024-04-23 546
updated 114059

Amex MR to Virgin Atlantic 30% bonus until 5/31/2024.

| 정보-카드 12
  • file
랜스 2024-04-22 1858
updated 114058

재외공관 금융인증서 발급 서비스 5월중 개시 예정

| 정보-기타 5
hack 2024-04-23 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