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3/4/24] 발느린 여행기 - 워싱턴 주 독일마을 Leavenworth

shilph, 2024-03-04 12:34:17

조회 수
1329
추천 수
0

장모님께서 한국으로 돌아가시기 전 마지막 여행으로 시애틀보다 동쪽에 있는 독일마을 (Leavenworth) 를 다녀왔습니다. 서북부에 거주하시는 분들은 잘 아시는 작은 마을로, 미국의 다른 유럽마을과 비슷한 느낌의 독일마을 입니다. 시애틀에서는 차로 2시간 정도 걸리며, 포틀랜드에서는 5시간 정도 걸립니다.
이번에 간 이유는 크리스마스 라이트 때문인데, 서북부에서 크리스마스 라이트가 가장 예쁜 곳 중 하나 입니다. 11월 부터 2월까지 불을 켜놓으며, 산속에 있어서 춥고 눈이 많이 오는 지역이라서, 더욱 아름다운 곳이기도 합니다. 동시에 눈이 많이 올 때는 접근하기 아주 어려운 곳이기 때문에 주의하셔야 하는 곳이고요.
비행기로 갈 수 있는 곳이 아니라서, 이번에는 차로 다녀왔습니다. 

 

 

[여정]

저희 집에서는 5시간이 좀 넘게 걸리는 거리로, 가는 방법은 기본적으로 3가지가 있지만, 저희는 포틀랜드 기준으로 동쪽으로 간 뒤에, 북쪽으로 계속 올라가는 노선을 선택했습니다. 포틀랜드에서 가시는 분은 이 노선이 괜찮은게, 가는 동안 강과 폭포를 보고, 워싱턴으로 넘어가는 길도 어렵지 않고, 산으로 들어가면 예쁜 산길을 즐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I-5 로 워싱턴 주로 올라가신 뒤에 동쪽으로 가는 노선의 경우 산길이 예쁘지만, 눈 오는 시기에는 위험할 수 있습니다.
저희가 간 토요일은 눈이 오지 않은 쾌청한 날씨였는데, 목요일에 이미 눈이 한차례 온 뒤 이기는 했습니다. 가기 전에 도로 상황을 카메라로 확인했고, 길이 깨끗한 것을 확인하고 올라갔습니다. 물론 체인은 챙겨갔지만요. 
가는 길은 이전에 온 눈 때문에 너무 예쁜 눈길을 달릴 수 있었습니다. 강으로 달려가면서 멀리 보이는 언덕은 눈이 곳곳에 예쁘게 뿌려 있었지만, 길은 눈 하나 없어 운전하기 좋았습니다. 산속으로 들어가니 나무에 소복소복 눈이 올라앉아있었고, 길에도 포슬포슬해보이는 눈으로 덮여있더라고요. 겨울 왕국으로 가는 입구처럼 예쁜 눈과 차가운 시원한 바람이 있는 예쁜 드라이브 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지난 2년 내에 달린 가장 멋진 드라이브 중 하나가 아니였을까 싶을 정도로요.

아쉽게도 가는 여정을 찍은 사진이 몇 개 없네요. 예쁜 길 구간은 제가 운전에 집중하느라 못 찍었네요. 안전제일

 


[호텔]

레븐워스 에서 포인트 숙박이 가능한 곳은 사실상 힐튼 계열인 Hampton Inn 이 유일한 옵션입니다. 2박으로 방을 두 개 잡았고, 차감은 6만 5천 + 5만으로 해서 방당 11만 5천, 총 23만 포인트를 소진했습니다. 대통령의 날 연휴에 간 것이라서 레비뉴도 싸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하네요.
일단 전체적으로 매우 실망을 한 곳 입니다. 크게 기대를 하고 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 엉망이랄까요?
우선 체크인 부터 친절과는 거리가 좀 있었습니다. 연휴라서 방이 없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방에 대한 이야기를 하니 귀찮은티가 팍팍... 흐음... 참고로 Hampton Inn 은 골드 등급 이상이라도 다른 음식 크레딧은 없지만, 감자칩과 음료수 하나를 주기는 합니다. 체크인 데스크 앞에 투명한 박스 안에 음료/과자가 있고 고르라고 하는데, 따로 이에 대해 공지를 하지는 않았습니다.
방도 오래된 티가 팍팍 나더라고요. 곳곳에 세월의 흔적이 잔뜩... 리노베이션이 크게 필요할 정도로 문/벽에 흠집이 심하더라고요. 하지만 그런 반면에 나름 깨끗하게 잘 관리가 된 편이기는 합니다... 만, 가구가 너무 낡았어요. 철제 프레임도 아닌데 침대가 삐걱거리더군요. 자세만 바꿔도 삐걱삐걱... 신혼부부는 주의하세요. 아랫방 분들, 오해 금물 입니다???

킹베드+소파베드. 근데 왜 이리 삐걱거립.. ㅠㅠ

대충 알만한 느낌의 화장실 + 샤워실

창밖 주차장 뷰. 그래도 다른 방의 주차장+마트 뷰 보다는 나았지만요.


조식도 기대하지 않으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제가 조식에 대해 크게 불만이 있는 편도 아닌데, 일단 여러모로 부실했달까요? 기본적으로 빵, 베이컨 혹은 소세지, 와플, 치즈 오믈렛, 과일, 시리얼, 오트밀로 공짜 조식을 주는 다른 곳과 비슷함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 실망입니다. 뭐 그래도 공짜니까 불만없이 얌냠...

 

이런 단점에도 불구하고 위치는 너무 좋습니다. 레븐워스 내에 있는 것은 아니고 살짝 옆인데 걸어서 15분 정도면 갈 수 있고, 한시간마다 있는 도시에서 제공하는 공짜 셔틀버스가 있어서 그걸 타고 편하게 갈 수도 있습니다. 오히려 레븐워스 내는 주차가 힘들고 + 가격도 비싸기 때문에, 호텔에 무료 주차를 하고 걸어서 오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 합니다.
또한 호텔 바로 옆에 Safeway 마트가 있어서 술이나 안주 같은 필요한게 있으면, 그냥 걸어가서 사오시면 됩니다. 일찍 열고 늦게 닫기 때문에, 편하고 안전하게 가실 수 있을 듯 합니다.

일단 다음에 또 가게 된다면 여기에서 머물 가능성이 매우 높은데, 호텔 숙박에 돈 내면 진 느낌이라서 그런거 같아요. 포인트로 갈 수 있는 가장 가까운 호텔이고, 위치라는 장점 때문에 있는게 고마운 호텔이라는 느낌이라서 그런거죠. 물론 다른 호텔 브랜드가 들어오면 거기로 갈 것 같습니다.

 

참고로 여기 말고 Wenatchee 라는 마을이 있는데, 거기에는 포인트 가능한 호텔이 많습니다. 하지만 레븐워스에서 30분 정도 거리라서 눈 오는 기간에는 피하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레븐워스]

레븐워스는 아주 작고 예쁜 마을 입니다. 근데 작다보니 가게도 별로 많지 않다는게 단점. 가게 하나하나 다 들어가도 반나절이면 다 보고 남을겁니다. 다만 저희는 거기까지 간 시간이 아까워서 2박을 했지만, 시애틀 지역이라면 당일치기도 가능할 듯 합니다. 포틀랜드 지역에서 가시는 분들도 여기서 2박을 하는 것보다, 아침 일찍 출발하시고 다음날 점심 먹고 떠나시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이른 아침의 한산한 거리

점심 시간 쯤 되니 바글바글

구름이 살짝 걸친 뒷 배경이 예뻐서 찰칵

저희가 좋아하는 크리스마스 가게. 이런걸 놓을 수 있는 큰 집을 갖고 싶어요, 산타 할아버지

제가 좋아하는 피너츠의 스누피도 찰칵 러브라이브 버젼도 만들어주세요


일단 위에 적은 것처럼 크리스마스 라이트를 보기 위해 간 것인데, 밤이 되면 꽤 예쁩니다. 사진 찍는 사람도 많고, 길에서 파이프 (관악기) 를 부는 분도 계시더라고요. 노래 부르는 분도 계시고요. 아마도 도시에서 고용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쉽게도 길거리에 눈이 많지는 않아서 조금 아쉬웠지만, 그래도 어차피 밤이 되면 눈은 못 보니 뭐... 하지만 도시 주변 산에는 눈이 그득히 있어서, 낮에는 눈호강을 좀 했네요. 위에 올린 것처럼 어딜 찍어도 예쁜 사진이 나옵니다.

 

식당은 두 곳을 갔는데, 사실 레븐워스는 슈바인학센을 먹기 위해 가는 것과 같아서 Ludwig's 로 갔습니다. 구글 평점이 좀 낮은 편인데, 저희는 일단 여기 갈 때 마다 가는 곳이라서요 ㅎㅎㅎ 슈바인학센 + 맥주는 최고의 조합이지요. 다들 이거 먹기 위해서 하룻밤 자는거잖아요?ㅇㅅㅇ??? 근데 서빙이 너무 느리더라고요. 물도 잘 안채워주고요.

패밀리 세트. 소화 잘 되는 고기

슈바인학센. 일명 독일족발. 아무튼 고기님


다른 곳은 Blewett 맥주집. 예쁜 배경을 보기 위해서 야외 테이블에 앉아서 맥주+피자를 먹었는데 맥주도 피자도 괜찮았습니다. 다만 여기도 서빙이 좀 느리고 음식도 좀 늦게 나오더라고요. 그래도 맥주가 정말 괜찮았어요.

낮술은 진리. 피맥은 못참치


다른 가게 중에서 추천하는 곳은 Schcolat. 일반 가게가 3/4 + 초콜렛집은 안쪽에 1/4 이렇게 되어 있는데, 여기서 파는 코코아 더스트 아몬드 + Bittersweet 쪼꼬 소스가 정말 추천하는 조합입니다. 쪼꼬 소스는 빵에 발라서 드셔도 되고, 과자에 찍어 드셔도 되는데, 이 아몬드랑 찍어먹으면 정말 맛나요. 쪼꼬 소스는 선물로도 괜찮을겁니다. 샘플 있으니 드셔 보시고 결정하세요.

 


[마무리]

마무리를 뭐로 지어야 하나... 싶을 정도로 짧은 여행기(?) 입니다. 일단 여기를 "일부러" 비행기를 타고 오실 필요는 없지만, 서북부에 사신다면 한 번 정도 들러볼만한 곳입니다. 특히 맥주 좋아하시는 분들은 맥주+학센의 매력에 빠지시면 좋을듯 합니다. 

포틀랜드 기반이라면 거리가 멀기 때문에 어린 아이가 있는 집은 비추이고, 최소 초등학생 정도는 되야 올만할겁니다. 시애틀은 애들이 좀 어려도 갈만하고요. 오신다면 적어도 1박은 하시면서 밤의 모습을 즐기셔도 좋을듯 합니다. 마침 호텔이 별로여도 포인트로 되는 방이 있으니까요.

저희는 일단 올해 오래간만에 갔으니, 앞으로 몇년은 안가도 될듯 합니다. 그때도 여기는 별 차이 없을듯 싶기도 하고요. 옥토버페스트 때.. 라면 가보고 싶은데, 허가가 과연 날련지 ... ㅎㅎㅎ

 

만약 시애틀에 친구/가족/친척이 있어서 장기간 놀러 가실 분이 계시면 한 번 들러보셔도 좋을겁니다. 예쁜 산과 예쁜 가게, 맛있는 맥주와 안주가 있는 곳에서 또다른 추억을 쌓으실 수 있을겁니다.

34 댓글

지구별하숙생

2024-03-04 12:53:14

저도 출장갈때 힐튼계열에서 많이 자는 편인데 코비드 지나면서 전반적으로 음식 퀄리티가 많이 떨어졌어요. 어떤 곳은 소시지랑 고기패티 종류는 좀 잡내가 느껴지는 곳도 있어서 요즘엔 오믈렛과 바나나, 요거트 정도 적당히 챙겨먹고 나옵니다. 와, 학센이랑 소세지는 먹음직스러워 보이네요. 소세지 위에 있는건 커틀렛 같아 보이는데 슈니첼인가요? 안그래도 요즘 학센이랑 소세지에 꽂혀서 날씨 좋을때 독일에 가볼까 고민하고 있는데 부채질 제대로 받았습니다ㅎㅎ

shilph

2024-03-04 14:03:35

패밀리 세트에서 뭔가가 두 개 있는걸 슈니첼로 바꿔달라고 해서 바꾼겁니다. 학센 드실거면 맥주도 드셔야 하니 1박 하셔야할듯요 ㅎㅎㅎ

밴쿱배짱이

2024-03-04 13:12:00

가깝다면 가까운곳이라 가봐야지하고 못가봤는데 사진으로 봐도 이쁘네요.

여름에도 좋고 겨울 크리스마스 시즌이 이쁘다고 다들 추천하더라구요 그시즌을

 

올해는 한번 진짜 가봐야겠네요 ㅎㅎ

shilph

2024-03-04 14:04:02

서북부에서 크리스마스 라이트 보기 제일 좋은 곳 중 하나라고 하죠.

잭울보스키

2024-03-04 13:22:58

레븐워스는 직장 회의때문에, 그리고 가족여행으로 자주 가곤 하는곳이라서 다녀오셨다고 하니 반갑습니다. (워싱턴주 세수증진에 도움주셔서 감사도 드리구요 ㅎㅎ)  회의차 갔을때는 마을 끝에 있는 Best Western 에 묶곤 했었는데  자쿠지에 벽난로까지 있는 방도 있으니 혹시 weekend romantic getaway 하실분들 참고하시면 됩니다.  저도 어쩐일인지 이런방에 묶게 되었는데 동료들로 부터 "너 여자친구 데리고 왔지 ? " 하는 의심의 눈초리를 받은 기억이 납니다. 

 

가족여행시에는 시내에 있는 Ensign Inn 도 괜찮습니다.  노르딕 스타일 호텔인데 다음날 아침 조식으로 유명한 오믈렛이 나오는데 할아버지께서 발코니에 서서 기다란 파이프처럼 생긴 스위스 혼으로 나팔을 부십니다.ㅎㅎ  

겨울에 꼬마들하고 가실분들은 저위에 Gazebo 사진 오른쪽에 언덕에서 어른, 아이 할 것없이 눈썰매 많이 타니 준비해오시구요.  사진보니 24년전 크리스마스였네요.

가을에 시애틀 King station 에서 기차를 타시면 기차가 해안가를 따라 북상하며 수평선에 지는 노을도 감상하실 수 있고 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Cascase 국립공원 산속을 지나가면 아름다운 단풍구경을 하실수 있습니다.  덤으로 conductor 가 관광안내원 역할을 해서 가는곳곳마다 스피커를 통해 관광안내도 해줍니다.ㅎㅎ  멀지만 포틀랜드 역에서 기차를 타고 오셔도 되겠네요.  옛추억이 생각나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DCP00220.JPG

shilph

2024-03-04 14:43:20

마모 전에 시내 호텔에서 자본 경험이 있었죠 ㅎㅎㅎ 한 때 기차로도 갈까 했다가 시간이 너무 걸릴거 같아서 차로 갔습니다. 나중에는 기차로 가고 싶어요

기린

2024-03-04 13:29:12

최근에 워싱턴주로 이사했는데, 이런 좋은 정보 아주 감사합니다. 시간내서 꼭 가봐야겠네요!

shilph

2024-03-04 14:43:46

날씨 좋은 주말에 휙 가기 좋을겁니다.

파노

2024-03-04 13:36:06

시애틀에 사는 사람들은 당일치기로 자주 가는곳이죠. 저도 해마다 단풍보러, 근처에 사과를 따러, 독일음식 먹으로 갑니다. 근처에 와이너리도 골프장도 있어서 그쪽을 들릴때도 있구요.

 

shilph

2024-03-04 14:44:06

단풍은 어떤가요? 언제쯤이 좋아요?

파노

2024-03-04 14:48:48

해마다 살짝 다르지만 보통 옥토버페스트가 열리는 10월에 가면 가는길에 단풍이 예쁘게 들어 있어있습니다. 그런데 단풍은 오레곤주도 예쁜곳이 많을것 같아서 우와 하실지는 잘 모르겠어요 ^^

shilph

2024-03-04 15:10:07

단풍이 있는 곳이 있기는 하지만, 있기만 합니다 ㅎㅎㅎ

파노

2024-03-04 17:35:26

앗 그렇군요. 그럼 독일인 마을 가는길의 단풍도 참 이쁘니 가을에 한번 더 도전해 보셔도 될것 같아요 ^^

호빵맨

2024-03-04 14:26:00

캠핑하시는 분들은 여름에 근처 Eightmile Campground도 좋습니다. 

shilph

2024-03-04 14:45:00

캠핑도 좋을듯 합니다. 시애틀 쪽 분들에게는 최고일듯해요

업글주세요

2024-03-04 21:38:05

저희는 캠핑초보라 KOA에 갑니다. 레븐워스에 있는건 계곡에 들어갈수도 있고 시설도 좋은편이라 여름 주말에 다녀오기 좋아요. 게다가 레븐워스에 식당도 많아서 주로 투고해서해결하니까 편하기도 하고요.

HEB

2024-03-04 14:46:11

정말 멋지네요. 마을 뒷배경에 멋있는 산이 있는게, Alpen 독일같습니다. 음식도 먹음직스럽네요!

shilph

2024-03-04 14:46:35

WAlpen 독일 입니다?ㅇㅁㅇ???

Mariposa

2024-03-04 15:00:40

오.. 이 곳은 진짜 독일같네요. 상점에 들어가면 구텐탁이라고 인사해주나요? ㅎㅎ 조지아에도 Helen이라는 독일풍 마을이 있는데 거긴 다들 강에서 튜브타고 놀더라구요. 

shilph

2024-03-04 15:10:32

미국 전역에 유럽식 마을이 있지요. 아쉽게도 영어로 이야기하지만요 ㅎㅎ

시애틀시장

2024-03-04 18:14:07

아니 포틀랜드에서 레븐워스요?? 진짜 먼길 오셨네요. 슈바인학센은 다음번 당일치기때 가봐야겠어요. 추천 감사합니다.

shilph

2024-03-04 20:33:04

그래도 가는 길이 예쁘더라고요 ㅎㅎ

매일이행운

2024-03-04 20:37:23

와, 독일마을도 있군요! 여행기 감사합니다.  

남가주쪽엔 솔뱅이라고 유명한 덴마크 마을이 있는데 혹시 아시려나요 ^^ 여기도 겨울에 크리스마스 장식이 참 예쁜 곳인데 마을이 크지는 않아서 오다가다 많이 들리시는것 같아요. 여기선 빵을 맛있게 먹을수 있어요. 대니쉬가 유명해요

shilph

2024-03-04 23:19:20

솔뱅은 전국구죠 ㅎㅎㅎ 언제 한 번 가봐야하는데 말입니다

요기조기

2024-03-04 21:28:19

돼지 족벌 먹음직 스럽네요. 가까우면 한번 가보고 싶은데 동부라 너무 머네요.

shilph

2024-03-04 23:18:51

독일 식당 가시면 팔고 같아요

고래의꿈

2024-03-04 21:34:33

이런 마을도 있군요. 신기하네요. 

장모님이 한국 가셔서 사위 자랑 많이 하시겠어요. 이렇게 마음 써주고 같이 놀아 주고. 

뜬금없이 악토버페스트도 하나 이런 게 궁금하네요 ㅎ

shilph

2024-03-04 23:18:27

자랑 하실 정도는 못 해드렸는걸요 뭘 ㅎㅎ 그냥 주말에 저희도 같이 신나게 놀러다녔어요 ㅎㅎ

아, 옥토페스트 합니다. 사람 엄청 많아진대요

동방불빠이

2024-03-04 22:35:05

워싱턴주에 사는 저도 한동안 안 가봤네요.. 은근 애들이 할게 별로 없다는 점도 있고, 지난 10년 동안 모든 물가들이 오르듯, 그 동네도 겁나게 가격이 많이 오른 탓도 있겠네요. 거기에 새로 생긴 롤러코스터같은 알파인 놀이기구랑, 여름에는 워터파크도 한번 가봐야 되는데...

shilph

2024-03-04 23:17:18

물가가 미쳐가고 있죠 ㅜㅜ 학센도 엄청 올랐어요

맥주는블루문

2024-03-04 22:39:57

어라 라이트 2월까지 켜놓는거 몰랐네요. 오래전에 12월 라이트 보러 갔다가 차 막히고 사람 미어터져서 내 다신 이 시즌에 안 온다며 다짐을 했었는데 2월이면 좀 한가하게 다녀오겠는데요. 

shilph

2024-03-04 23:16:42

2월 연휴인데도 꽤 한가하더라고요. 길도 괜찮고요

Applehead

2024-03-05 02:58:04

저도 실지로 유럽의 그 나라에 가기 전에 미국에서 먼저 들리는게 습관이 되었어요,

미국의 스페인 산타바바라, 미국의 스위스 아우리, 미국의 독일 레븐워스, 미국의 덴마크 솔뱅 등 이런식으루 ㅎㅎㅎㅎ

레븐워스 클스마스 때쯤 갔었는데 정말 이뻤었던 기억이 나네요~ 또 가고 싶오라~~

미치간네

2024-03-05 06:26:12

후기감사해요.

늘 응원합니다.

목록

Page 1 / 3794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30975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55975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77460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176285
new 113807

부모와 자녀가 joint tenant 로 되어있을경우 집을 팔고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 질문-기타 6
케이크 2024-04-12 113
updated 113806

[은퇴] 경제적인 준비와 시간안배

| 잡담 43
  • file
사과 2024-03-28 3440
new 113805

노트북 바꾸려고 하는데 맥 M2 air vs M2 pro 어떤게 나을까요?

| 질문-기타 38
피피아노 2024-04-12 434
new 113804

4/24 시점에 AMEX platinum (아멕스 플래티넘 카드) 신청에 관해 여쭙습니다!

| 질문-카드
짱짱한짱구 2024-04-12 8
new 113803

글로벌엔트리여도 TSA pre 안되는 경우도 있네요

| 후기 1
미스터선샤인 2024-04-12 110
new 113802

커피 드립 머신 장만하기 (+새로 출시된 Fellow사 머신)

| 정보-기타 1
  • file
금갈비 2024-04-12 28
updated 113801

[종료] 한국 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이야기는 여기서 논의하세요 (금요일 밤 자정까지만)

| 잡담 759
마일모아 2024-04-08 18168
updated 113800

캐나다여행 렌트카 liability 보험질문

| 질문-여행 9
lostrainbow 2024-04-10 320
new 113799

[난이도 극강] MR 10만으로 DFW-ICN 올해 여름 왕복가능방법이 있을까요?

| 질문-항공 16
도다도다 2024-04-12 360
new 113798

무보험 운전자(차량)이 뒤에서 제 차를 박았습니다. 폴리스 리포트 받았고, 그 다음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 질문-기타 6
발걸음 2024-04-12 243
new 113797

at&t data breach 체이스에서 ssn노출됐다고 알람이 떳어요

| 질문-기타
  • file
hitithard 2024-04-12 40
updated 113796

타주 포장이사 브로커 회사들의 견적과 디파짓 괜찮은가요?

| 질문-기타 22
spiez 2024-04-04 859
updated 113795

안녕하세요, kia carnival 리스 금액이 타당한건지 잘 몰라서 의견 여쭙니다.

| 질문-기타 18
  • file
소풍가는길 2024-04-11 1313
new 113794

아시아나 A380 7월 가족 한국방문 좌석 문의

| 질문-항공 5
  • file
밀리언마일가즈야 2024-04-12 387
updated 113793

인스턴트 커피 좋아하시나요? (추천)

| 잡담 23
  • file
둥둥가 2024-04-11 5804
updated 113792

인터넷 공증업체를 이용한 공증 (notary services) 후기 남깁니다.

| 정보-기타 9
Caridea 2023-07-23 1686
updated 113791

EB-2 NIW 승인 후기 (ft. 논문 인용 수 0)

| 후기 55
Jackpot 2023-10-10 7632
updated 113790

Tesla Model Y RWD (기본레인지 깡통) 구매후기 (feat. AC Hotel Portland Downtown 사진없는 후기)

| 정보-기타 9
츈리 2024-04-03 1194
updated 113789

미국에서 캐나다로 이주할때 어떤 카드들을 들고가는게 좋을까요?

| 질문-기타 5
포인트컬렉터 2024-04-11 443
updated 113788

P1 이름으로 모기지 받으려고 하는데, P2가 카드 열어서 스펜딩 해도 괜찮을까요?

| 질문-카드 9
Alcaraz 2024-04-09 720
updated 113787

영주권자 한국직장

| 질문-기타 114
어퓨굿맨 2020-10-10 18728
updated 113786

[후기] 트레이더 조 김밥 vs 코스트코 김밥

| 잡담 59
  • file
된장찌개 2024-04-05 10864
new 113785

기초질문) 체이스 united business 카드 스펜딩시

| 질문-카드 1
Opensky 2024-04-12 173
new 113784

WSJ - 택스 보고 오류를 오랫동안 못 알아차렸을 경우, 수정 보고 대신 앞으로 잘 보고를 하는 편이 낫다

| 정보-기타
스리라차 2024-04-12 403
updated 113783

이직 한 달, 생각보다 황당한 미국 꼰대문화

| 잡담 165
지지복숭아 2024-04-09 8222
new 113782

타운하우스 구매 시 고려사항 (연식, 단지, HOA 등) 조언을 구합니다

| 질문-기타 25
민트초코 2024-04-12 1234
updated 113781

(업뎃. GE 이틀만에 승인!) 제가 그 어려운걸 해냅니다.. (5년만에 No TSA precheck/No GE 여행)

| 잡담 57
미스죵 2024-04-03 3071
updated 113780

모든 북미 Tesla FSD 이번주부터 한달 공짜

| 정보-기타 81
hitithard 2024-03-26 8339
updated 113779

CHASE United Business Credit Card 승인 완료

| 후기-카드 21
명이 2024-04-02 1413
new 113778

오렌지카운티 지역 싱글하우스 구매 계획중인데 궁금한점이 몇가지 있습니다

| 질문-기타 26
포차코 2024-04-12 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