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어느 통닭집 이야기

edta450, 2014-02-04 07:11:27

조회 수
8360
추천 수
2

한 처음에(...) 시장 골목에 튤립치킨(...)이라는 통닭집이 있었습니다. 


닭을 튀겨서 한마리 반반무마니 만원에 시원한 생맥주도 파는 그럭저럭한 집인데, 

늘 손님이 있긴 한데 같은 골목에 세모치킨 사랑치킨같은 경쟁자들이 들어올때마다 매상이 출렁거리는게 골치였습니다.


어떻게 하면 손님들을 계속 자기네 치킨집의 노예단골로 만들지 고민하다가,

한 알바생이 기가막힌 아이디어를 냅니다.

바로 치킨포장 박스에다가 쿠폰을 하나씩 인쇄해서, 열번 먹으면 치킨 한 마리를 공짜로 주는거지요.

거기에 쿠폰과는 또 별도로, 열마리 이상 시켜먹은 단골들에게는 치킨 시킬때마다 닭다리를 한 개씩 공짜로 더 넣어주기도 하구요.

그러다보니 매일같이 야근하면서 통닭 시켜먹는 옆건물 김과장님같은 분들은 튤립치킨 VVIP가 되셔서, 

가끔 가족들 외식을 쿠폰으로 하는 건 아무 문제 없거니와, 매장에 오실 때마다 생맥주도 한 조끼 서비스로 들어가고 그럽니다.

(이쯤되면 사실 이런 분들은 치킨집과 어느 정도 운명을 공유하게 되죠. 탕수육 먹으려고 쿠폰 모으다 중국집 망해보신 분?)

대박이 났으니 세모치킨 사랑치킨에서 안 따라할 리가 없겠죠. 생맥주가 안 팔리는 겨울에는 생맥주 세트 시키시면 쿠폰 두배 증정! 이런 것도 하구요.


이 다분히 '정상적인' 통닭 경쟁 관계에, 어느날 엉뚱한 방향에서 바람이 몰아칩니다.

도시일보에서 공격적으로 구독자를 늘리는 마케팅을 시작한거죠.

정기구독을 받아야 되는데, 프로모션 상품을 생각해보니 돈으로 줄 수는 없고(공정거래법 위반이래요), 이게 치킨 쿠폰만한게 없는거예요.

그래서 튤립치킨이랑 치킨 쿠폰 한장을 팔백원씩에 사는걸로 계약을 맺습니다.

도시일보 1년 정기구독을 하면 치킨 열장! 주간도시를 같이 보시면 스물다섯장!


이게 대박이 나다보니 추격일보 특급신문들도 다 따라하고, 제공하는 쿠폰 숫자도 점점 늘어나죠. 

치킨집들뿐이 아니라, 언덕피자, 칼피자같은 피자집들도 쿠폰 비즈니스를 시작하구요.

이러다보니 튤립치킨집은 치킨을 파는 집인지, 치킨 쿠폰을 찍어서 돈을 버는 집인지가 슬슬 애매모호해지기 시작합니다.

더구나, 치킨은 안팔리면 버려야 되지만, 쿠폰은 찍는대로 돈으로 돌아오는데다가, 

손님들이 그걸 들고 와서 치킨으로 바꿔가는데에는 오래 걸릴뿐더러, 100% 돌아오는 것도 아니니까요.


자, 이 상황에서 동네의 쿠폰부자(...)들을 한 번 분석해 볼까요?

한쪽 끝에는, 전통적인 방법으로 (일년에 백마리씩 치킨을 먹어서) 쿠폰을 모은 김과장이 있습니다. 

다른 한쪽 끝에는, (어차피 신문이랑 잡지야 손님들때문에 종류대로 갖춰놔야 되니) 도시일보 추격일보 스포츠특급 구독하시고 치킨이랑 피자쿠폰 백장씩 받으신 기원 주인 박영감님이 있죠.


김과장 입장에서는, 위에 말했듯 이미 튤립치킨 사장님이랑 어느정도는 한 배를 탄 운명입니다. 단골중의 단골이기도 하구요. 

괜히 어쩌다 진상짓 했다가 사장이 삐져서 서비스라도 안 주기 시작하면, 자기 수백장 쿠폰의 가치가 추풍낙엽이 되죠. 

결국 '젊잖은' 단골손님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에 박영감님은 튤립치킨이랑 친하게 지낼 이유도, 필요도 별로 없습니다. 세상에 신문은 여러개고, 잡지는 더 다양하고, 

손님들이야 읽을 거리만 있으면 그게 도시일보건 스포츠특급이건 별로 상관 안하니 자기한테 쿠폰 많이 주는 데서 정기구독만 하면 되잖아요?

자기 치킨 쿠폰은 튤립치킨 세모치킨 사랑치킨 골고루 있구요.

그러니 치킨집에 가서 늘 콜라도 더 달라, 나는 왜 닭다리 한 개 더 안 주냐 슬쩍슬쩍 찔러봅니다. 

그러다 꼬장꼬장한 직원 만나 싫은 소리 들으면, 다른 치킨집 가면 되죠.


김과장은 불만이 생깁니다. 

자기가 힘들게 먹어가면서(...), 사랑치킨이 원플러스원 하는것도 무시하고 충성을 바쳐가며 모은 혜택을, 박영감님은 그런 거 없이 받고 있으니까요.

자기한테 종종 주는 생맥주도, 쿠폰열장 내고 먹는 한마리 대신 열다섯장 내고 세트로 시키면 똑같구요.


그런데 어느날, 튤립치킨이 대륙치킨이랑 합병하면서 $사장(네, 성이 $씨에요..)을 영입합니다.

$사장이 가만히 생각을 해 보니, 우리가 VVIP라고 단골들한테 너무 많이 퍼준다 싶은 생각이 드는거예요.

특히나 김과장같은 단골은 사먹기만 자주 사먹지, 새로 나온 비싼 메뉴는 안 먹고 맨날 제일 싼 반반무마니만 시키거든요. 쿠폰은 똑같이 한마리에 한장씩 나가는데.

그리고 박영감님도 단골도 아니지만, 쿠폰 모아서 원가 싼 반반무마니 말고, 원가 비싼 프리미엄생맥주세트 이런걸 먹고 있네요?


그래서 우리의 $사장, 어느날 자랑스럽게(...) 쿠폰 정책 '개선'을 선포합니다.


1. 일단, 시켜먹는 마리수에 관계없이, 무조건 일년에 백만원어치 치킨을 안 시키면 VVIP 혜택은 없습니다.

총 오백마리 이상 시켜먹으면 주던 평생콜라무료 혜택도 없애버리구요.

대신에, 한마리에 삼만원짜리 프리미엄세트를 한해 20마리 드시면, VVIP 혜택을 줍니다!


2. 그리고, 닭'만'먹는 메뉴 이외에 뭔가 추가되는 메뉴는(생맥주라든가), 지금보다 쿠폰을 두 배씩 받기로 했어요!


김과장은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왠지 이럴 것 같아서 쿠폰도 열심히 쓰고 했지만, 아직 남은 쿠폰도 많고, 게다가 평생콜라무료 혜택까지 없어졌으니까요.

자기도 프리미엄세트 먹고 싶지만, 그건 부장님 이상만 시킬 수 있대요(...)

친구들이랑 화풀이를 하다가, 옆동네 세모치킨에서 튤립치킨 VVIP 한정으로 자기네 VVIP 자격을 1년동안 준다는 소식을 듣고, 

앞으로 튤립치킨에서는 쿠폰만 쓰고, 사먹는건 세모치킨으로 바꿀까 심각하게 고민합니다.


박영감님도 기분이 좀 나쁘긴 하지만, 앞으론 튤립치킨 쿠폰주는 신문 안 보면 되죠 뭐. 앞으로도 쿠폰은 모이는대로 바로바로 털어야겠다고 다짐하는 건 덤입니다.


-----

사실 이 이야기는 유나이티드 마일리지 프로그램이 시작한 뒤에 지금까지 일어난 일입니다. 실제로 UA가 최초로 마일리지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도 했구요.

마모 여러분들은 김과장이신가요, 박영감님이신가요? :) 

저는 한 20% 김과장(제일 많이 여행다닐땐 50%쯤?)이었다가, 지금은 10% 김과장, 10% 박영감님쯤 될 것 같습니다.


아니 근데 왜 이 글이 맛집 카테고리에 있지?

찬조출연한 닭집과 피자집과 신문사를 맞춰보시는 재미가!

60 댓글

모밀국수

2014-02-04 07:19:01

저는 치킨을 잘 안먹어서 이런일이 있나보다 하고 인터넷뉴스만 보는 사람이구요. 쿠폰 받아서 프리미엄생맥주세트 먹고 싶네요. 그런데 쿠폰가치가 떨어지고 있어서 프리미엄생맥주세트 먹으려면 더 많이 모아야 할듯합니다 ㅜ 


사실은 치킨 너무 좋아해서 오늘 저녁에는 분명 치킨을 먹게될것입니다 ㅋㅋㅋ 재밌게 잘읽었습니다! :) 

개골개골

2014-02-04 07:22:00

역시 요식업은 아무나 하는게 아니군요.

2n2y

2014-02-04 07:29:23

쿠폰 받을려고 집에 보지도 않는 신문이 ㅋㅋㅋ

치킨집은 신문 회사에서 받아서 좋고 

신문 회사는 신문 팔아서 좋고 

박영감님은 공짜 치킨 먹어서 좋고

김과장님 어떻합니까 ㅋㅋ 

기다림

2014-02-04 07:31:51

정말 마모에는 천재분들이 많아요.

쉽고도 간단한 설명이네요. 박영감은 마일을 카드 사인업 보너스로 얻고 김과장은 마일리지런 혹은 비행기타서 얻는다...

 

저는 두분다 싫고 그 옆에 김씨 아줌마 처럼 김과장과도 박영감하고도 친하게 지내면서 쿠폰이나 받아서 공짜 치킨이나 먹으면 좋겠어요. 프리미엄은 바라지도 않아요.ㅎㅎ

armian98

2014-02-04 07:55:02

치킨 먹고 싶네요.

어디 치킨이 제일 맛있나요? ㅋ

마술피리

2014-02-04 08:05:07

전 99치킨 좋아하고, 와이프는 본촌^^; 

요정애인

2014-02-04 07:56:43

결국 승자는...


쿠폰 만들어 내는 쿠폰 공장 이네요..  응? -.-

마술피리

2014-02-04 08:04:11

재밌습니다. 근데 실제로 아이디어 좋은데요? 쿠폰 비즈니스. 현물(닭)을 팔지 않고 닭을 먹을수 있는 쿠폰을 판다. 실제 한국에서 이런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나요?

마술피리

2014-02-04 08:08:24

가만 또 생각해보니 식당에서 쿠폰을 손님에게 판매하는 것은 합법적 판매일까요? 일종의 상품권인 셈이니 괜찮겠죠?

말괄량이

2014-02-04 08:16:14

실제로 고시촌에서는 몇달치씩 쿠폰을 할인된가격에 파는데. 가게가 문닫으면 망하는거죠. 

말괄량이

2014-02-04 08:18:42

ㅋㅋ 잼있게 잘읽었어요. 덕분에 오늘 저녁은 치킨들많이드시겠어요 ㅋㅋㅋ

시장통에서 튀겨주는 치킨 먹고싶네요 잉~

iimii

2014-02-04 09:29:01

닭 이야기 나오니 닭 잡으시는 키아님만 생각나고 ㅎㅎ  갑자기 파닭 먹고 싶어요 ㅎ

키아

2014-02-04 10:15:18

ㅋㅋ 저 부르셨어용?

iimii

2014-02-04 10:58:56

오!  닭 이야기라면 어디선가 나타나시는 키아님!!!! 역시!

duruduru

2014-02-05 03:18:20

ㅋㅋㅋ

기다림

2014-02-05 03:44:11

저도 닭 많이 죽였지만 키아님 보다야....
앞으로도 많이 하실분이라 닭들이 키아님만 보면 도망가지 않을까 생각이되네요... ㅋㅋㅋ

OP맨

2014-02-04 09:29:47

너무 재밌게 잘봤습니다.

쌍둥빠

2014-02-04 09:34:17

재밌는 비유 잘 봤습니다~ ㅋㅋ 저처럼 앵벌이로 쿠폰 모으는 사람의 입장에 대해서도 한 말씀 써주시져~
김과장 처럼 치킨 시킬 입장도 안되는 박대리 이야기요 ㅎㅎ

ThinkG

2014-02-04 09:36:17

아 치맥 먹고 잡내요...

트럭에서 파는 참나무(?)에 구워서 안에 찹쌀밥 있는....

블랙커피

2014-02-04 09:36:53

마잀세계를 이렇게 표현하시고 대단하세요.  결론은 그때그때 상황 잘 파악하면서 털싸털싸 하는게 제일 좋겠네요.  승자는 항상 치킨집, 손해없는 장사를 해야 하니까요 ㅠ

조아마일

2014-02-04 09:46:59

마일리지에 대해 이렇게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기도 힘들것 같군요. 아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순둥이

2014-02-04 09:50:21

가장 싼 반반무마니 시킨 후 결재하고 안 먹는 사람들도 있나요 @.@

사리

2014-02-04 09:52:43

최초로 마일리지 프로그램 도입한 곳은 AA 아닌가요....? 

---- 

헉! 찾아보니 유에이가 맞네요.. 20년동안 aa로 알고 있었어요...

하기스

2014-02-27 13:37:36

저도 사리님처럼 알고 있어서 wikipedia를 찾아보았습니다. 알아보니 AA가 먼저라고 알고 있을 만하네요.

UA가 먼저 한 것은 명패 만들어주고 판촉물 나눠준 것이고, 없어진 것을 빼면 Aadvantage가 현존하는 프로그램 중 가장 오래된 것이고 United Mileage Plus 프로그램은 AA를 따라했다고 봐야겠네요.


http://en.wikipedia.org/wiki/AAdvantage

AAdvantage is the frequent flyer program of American Airlines. Launched May 1, 1981, it was the second such loyalty program in the world (after the first at Texas International Airlines in 1979), and remains the largest with more than 67 million members as of October 2011.[1][2]


http://en.wikipedia.org/wiki/Frequent-flyer_program

The very first modern frequent-flyer program was created in 1972 by Western Direct Marketing, for United Airlines. It gave plaques and promotional materials to members. In 1979 Texas International Airlines created the first frequent-flyer program that used mileage tracking to give 'rewards' to its passengers, while in 1980 Western Airlines created its Travel Bank, which ultimately became part of Delta Air Lines' program upon their merger in 1987.[1][2] American AirlinesAAdvantage program launched in 1981 as a modification of a never-realized concept from 1979 that would have given special fares to frequent customers. It was quickly followed later that year by programs from United Airlines (Mileage Plus) and Delta Air Lines (SkyMiles), and in 1982 from British Airways (Executive Club).[3]

승글이

2014-02-04 10:06:56

울 동네는 치킨 맛있게 튀겨주는 집도 없는데 큰일이네요.

배에서는 꼬르륵 소리가 벌써부터 요동을 치는데...

오늘은 왠지 한국식 치킨 암거나 먹고 싶네요.

LegallyNomad

2014-02-04 10:21:05

ㅋㅋㅋ 재밌게 잘 먹.. 아니 읽었습니다.

튤립치킨 아니 저는 대륙치킨 출신이에요 ㅋㅋ 나름 김과장님 수준은 아니어도 저도 열심히 시켜먹는 고객이었는데..

갈수록 저보다 VVIP님들이 많아져서 (UA 1K) 옛날에 대륙치킨 단골 고객시절 꽤많이 받아먹던 무료콜라 베네핏은 이제 언감생심..

게다가 올해부터는 치킨집에 쓴 돈도 VIP 레벨 결정의 Basis가 된다고 하니.. ㅠㅠ

아 딴 치킨집으로 옮겨야겠어요 ㅠㅠㅠ


제가 있는 클리블랜드는.. 어제 오늘 로컬 신문기사에 UA가 Cleveland를 허브에서 제외하고 약 60%의 비행편을 여름부터 감소시킨다는 뉴스때문에 시끌벅적하네요.

UA가 합병이후에도 클리를 허브로 계속 가지고있으면서 적자가 많이 누적되었는지..

허브에서 빠지면 비행기 레베뉴 티켓값이 좀 더 싸질지.. 어찌될지는 모르겠네요.

델타 독점허브 수준인 신시내티의 비행기 가격을 보면 언제나 후덜덜이라.. 클리가 UA허브에서 빠지는게 비행기 가격에 어떤 impact이 생길지 궁금하기는해요.

물론 가장 큰 문제는 Reduced operation으로 직장을 잃게될 많은 직/간접 인력들이지요.. 마음이 아프네요 ㅠㅠ


인어사냥

2014-02-04 10:29:18

ㅎㅎ 재미있는 비유네요. 치킨대신 삼계탕으로 비유하셨다면 더욱 와 닿았을거 같아요. 인삼 삼계탕이랑 (서민들은 돈내고 사먹을 엄두가 안나는) 산삼 삼계탕, :)

티모

2014-02-04 10:43:55

쿠폰만 모으고 치킨은 안먹는 쿠폰메니아 김씨

dogdealer

2014-02-04 11:08:43

ㅋㅋㅋ

티모님 언제 치맥벙개 안하나요?

티모

2014-02-04 11:10:32

한번 합시다. 3월달에 하와이 갔다와서 한번 부를께요.

 

근데 오하우 후기는 한써줌? 처자들이랑 썸띵좀 있었음?

디자이너

2014-02-04 10:57:13

갑자기 한국에서 먹던 바삭바삭한 양념안한 치킨이 먹고 싶네요! 어디 뉴져지에 그런데 없나?

goldie

2014-02-04 11:53:28

VVIP 될려고 치킨 열심히 먹는건 치킨런 인가요?

@_@

armian98

2014-02-04 11:54:42

ㅋㅋ 반반무마니 세일할 때만 먹어야죠~ ㅋ

순둥이

2014-02-04 12:40:42

반반무마니 2번 먹으면 아무 메뉴 하나 먹을을 수 있는 행사할 때, 팬텀이딩하고 프리미엄생맥주세트 먹고 싶습니다 ^^

요리만땅

2014-02-04 14:46:21

ㄷㄷㄷ

원래 비지니스 전공이라

무슨 한국의 치킨 비지니스의 혁신적인 마케팅 스토리나

아니면 한국의 치킨 집에 관련된 감동된 스토리 2가지 중 하나인 줄 알았는데


가면 갈수록 무엇인가 어디서 많이 들어본 스토리 더군요.


작문실력이 아주 멋지십니다. 이공계족 맞으세요? 인문계신것 같은데?:

람보누구니

2014-02-04 15:08:12

너무 재밌게 비유하셨네요...전 김과장도 박영감도 아닌, 모든 치킨집을 비교해서, 무조건 싼 치킨집에서 먹는 로열티 없는 고객이네요..^^

edta450

2014-02-04 15:40:42

요새 그런 사람들을 kayaker라고 부르더라구요.

ocean

2014-02-28 04:11:20

저도 kayaker 라고 불러주세요^ ^

Ryu

2014-02-05 03:58:39

재밌는 글 잘 읽었습니다 ㅎㅎ 저는 대형 치킨체인의 쿠폰프로그램보다는 소형 체인의 독특한 프로그램들이 더 좋더라구요

하기스

2014-02-27 13:39:48

늦게 읽었습니다만 내공이 느껴지는 보기 드문 명문이십니다. 건필하소서.

또마

2014-02-27 14:18:28

잼있게 읽었습니다... 

wonpal

2014-02-28 02:58:32

잘 읽고 가우....

박영감

Apollo

2016-07-01 11:27:27

문득 ...쌓여가는 마일을 바라보다가...(현찰도 아닌데, 흐믓해 하고 있는 제모습을 보네요......씁쓸,,,,,,)

전에 재밋게 읽었던 쿠폰의 비유가 생각나서 찾아 보았습니다.

...포도원, 공놀이등과 더불어 명작 비유...^^

얼마에

2019-04-04 17:41:01

헐... 이런 미래를 내다보는 글은 한번씩 토잉해줘야죠. 

아로케이

2019-04-04 17:41:49

ㅎㅎ 재밌게 읽었습니다. 

thejay

2019-04-04 17:57:03

와우 이제서야 이걸 읽었네요 너무 잘 비유하신듯 

프리

2019-04-04 21:18:07

비유가 대박이네요. 전 대리도 아니고 사환 수준인 듯... -.,-;;;

복숭아

2019-04-04 21:26:12

와 진짜 대박이예요... 아직도 이해가 백프로 된건 아닌데 (제가 모자란탓) 이렇게 비유를 적절하게 쓰시다니... 리스펙입니다... 

SKSJ

2019-04-04 21:28:11

와.. 이글 저도 처음 봐요 edta님 이거 완전 대박글이네요^^

아이스크림

2019-04-04 21:48:47

이 글 대박이에요 ㅋㅋㅋ

조자룡

2019-04-04 21:56:15

튤립치킨이 klm (네덜란드...)겠거니 하고 읽다가 밑에 대륙치킨 나와서 유나이티든줄 눈치 챘어요 ㅋㅋ

에너제틱

2019-04-04 22:29:07

5만 쿠폰 모았다가 1년동안 아무것도 시켜먹지 않았다고, 쿠폰 무효.. 그 쿠폰 다시 사용하려면 돈내고 사라고 하는 치킨집이군요. ㅠㅠ

다운타운킹

2019-04-05 01:00:57

토잉되서 읽었습니다 

주옥같은 글이네요

favor

2023-08-23 10:32:49

오늘 처음 읽었어요 ^^ 재밌네요~ 

poooh

2023-08-23 17:47:10

예전에 파리를 가는데에는 비수기때에  대략  한 400불정도면 왕복 했었습니다.

이번에 파리를 가는데에  왕복으로 3만마일 + 300불 정도 냈습니다. (레비뉴는 한 $600 정도 하더라구요)

 

어느틈에 마일리지는 쿠폰이 되버렸습니다.

혈자

2023-08-23 21:08:49

잘 읽어보니 푸형님 파리다녀왔다고 자랑하는 댓글이네요! >_<;; 부럽습니다

poooh

2023-08-23 21:42:50

형제님... 사랑 합니다.

쏘~

2023-08-23 18:06:39

토잉 감사해요. 이런 재밌는 글을 놓쳤었네요. 글 솜씨 너무 좋으십니다. 항공마일은 당연하고 요즘 호텔 마일리지 상황에도 찰떡같이 어울리네요. 반반무많이만 사고 쿠폰으로도 반반무많이만 먹네요.

저는 Kayaker(priceliner) 에서 마모 이후 박영감이 되었는데 지금은 박영감 8 : 김과장 2로 되었어요. 레비뉴도 무조건 공홈파 

shilph

2023-08-23 19:27:43

결론은 치맥이 최고인겁니다. 치맥 마렵네요 'ㅅ';;;;

두리뭉실

2023-08-23 21:12:02

치킨을 저렇게 닭다리를 하나더 넣어주면..남는 닭은 어쩔까요 ㅎㅎㅎ 

이야기는 삼천포로~

목록

Page 1 / 11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30975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55975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77459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176283
  213

Lady M 팝업 스토어 Johns creek, GA (Atlanta)

| 정보-맛집 8
J.Crew 2024-03-29 1104
  212

Omakase by Yun in ATL

| 정보-맛집 12
  • file
참울타리 2024-03-26 1422
  211

파리 여행중 갔던 맛집들 총정리

| 정보-맛집 39
  • file
빛나는웰시코기 2021-08-19 10977
  210

미국에서 먹는 곱창 (곱세권 이야기)

| 정보-맛집 181
제프 2019-02-12 21570
  209

2021년 라스베가스 식당들 후기

| 정보-맛집 56
  • file
랑조 2021-08-05 23565
  208

Snow's BBQ경험기 + Kalahari indoor water park (the biggest in NA)

| 정보-맛집 16
im808kim 2022-02-04 1947
  207

별책부록: 제가 가장 뉴욕 맨하탄 같다고 생각하는 식당-Manhatta

| 정보-맛집 9
Monica 2024-02-09 2381
  206

사진없는 서울 미쉐린 가이드 1인 투어

| 정보-맛집 8
우냉 2024-01-05 1788
  205

[살짝 수정] 깨알팁: 맨하탄 돼지곰탕집 Okdongsik [옥동식]

| 정보-맛집 26
  • file
verigut 2023-04-11 5806
  204

몬트리올 맛집 정보

| 정보-맛집 27
성게 2020-09-25 4014
  203

강추 조지아 한국 그로서리 - 하준농원

| 정보-맛집 19
참울타리 2020-02-05 5736
  202

아틀란타 둘루스 한식투어!

| 정보-맛집 25
  • file
골든키위 2019-11-29 6152
  201

뉴욕 롱아일랜드 맛집을 정리해보면 어떨까 합니다.

| 정보-맛집 34
동동아빠 2022-07-16 5458
  200

▶ 어느 통닭집 이야기

| 정보-맛집 60
edta450 2014-02-04 8360
  199

마일모아 와인방 오픈

| 정보-맛집 13
티모 2020-08-13 4303
  198

(망딜) 크리스피 크림 도넛 (Original glazed) 한 더즌 사면 한 더즌에 86센트

| 정보-맛집 17
  • file
24시간 2023-07-14 1567
  197

교토 맛집/관광지 후기

| 정보-맛집 13
  • file
snim 2018-07-28 2319
  196

몇군데의 애틀랜타 한식 후기

| 정보-맛집 55
  • file
양돌이 2019-04-16 17994
  195

포틀랜드 (Portland, OR) 맛집들

| 정보-맛집 38
moooo 2022-02-06 8507
  194

cherimoya ? 모야모야 이게 뭐야 - 치리모야

| 정보-맛집 17
henlover 2023-03-07 2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