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짧은 안티구아 과테말라 여행기

Mariposa, 2024-03-03 12:08:11

조회 수
1545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1월 중순 과테말라로 짧은 3박4일 여행을 다녀왔는데요.  

 

어디를 한번 가볼까 하다가 구글플라잇에서 제일 저렴하게 나온 곳이 과테말라였구요.  

UA IAD - GUA 왕복 Basic economy 항공권을 $173 주고 발권했습니다. 

Capital One 라운지에서 저녁먹었는데 여기 꽤 괜찮습니다. 음식도 괜찮고 주류도 잘 구비가 되어있구요.

 

첫날은 늦은 밤에 도착해서 과테말라시티 Hyatt Centric (Zone 10)에 머물렀습니다. 호텔은 깔끔했구요. 

과테말라시티가 치안이 안좋은 곳인데 Zone 10은 공항과 가깝고 외국계 기업과 대사관이 많아서 걸어 다닐만 합니다.

그래도 주의하시는게 좋겠죠? 일단 이 동네는 무조건 차가 먼저입니다. 미국처럼 양보 안해주니 조심하시구요. 

 

Hyatt Centric과 연결된 쇼핑몰 겸 사무실 지하 1층에 피티니스센터 옆 ATM이 몇개 있는데 그중 빨간색 ATM이 제일 수수료가 저렴했습니다. 

 

조식은 호텔에서 해결했고 점심은 La Maison House에서 lobster roll과 오리 리조토 먹었습니다.

저녁메뉴가 괜찮아서 한번 가고 싶었는데 점심 메뉴도 주전부리 때우기 좋았습니다. 

IMG_3361.jpg

 

점심식사 후 우버를 타고 안티구아로 이동했습니다. 토요일 점심에 출발하니 차가 많아서 1시간 45분이나 걸렸습니다. 

가급적이면 이른 아침이나 늦은 시간 이동하시는걸 추천 드립니다. 

요금은 330깨찰 ($42) 정도 지불했구요. 도착하자마자 초코렛 공방에 가서 초코렛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커피가 유명하다고 해서 카페도 몇군데 돌아다녔는데 제가 막입이라 그런지 어딜가나 맛있더군요.

 

저녁은 가정집에서 운영하는 4코스 식당에 가서 먹었는데 꽤 재밌었습니다.  

버섯을 튀겨서 간장소스에 버무려냈는데 버섯이 꽤 맛있더라구요. 간장치킨소스를 한국에서 수입하셨는지...

이 집의 포인트는 재밌는 메뉴, 인테리어와 대형견공이 반갑게 맞아줍니다. 

 

Uuuhmami

https://maps.app.goo.gl/PRyc975cjUPPceVA8

 

IMG_3397.jpg

 

 

일요일 아침엔 Pacaya 화산투어를 갔었는데 저는 현지 여행사에서 예약했고 한사람당 125깨찰씩 냈습니다. 

대신 도착해서 외국인 입장료 100깨찰을 현찰로 내셔야 됩니다. 현지 여행사가 몇군데를 가봤는데 관광지에서 떨어져있는 여행사들이 제일 저렴한거 같구요. 

 

엄청 가파른 산을 1시간 정도 올라가야됩니다. 화산재에 발이 푹푹 빠지고 꽤 힘들더라구요. 말을 타고 가실 수도 있는데 250-300깨찰정도 내셔야 됩니다. 

 

IMG_3461.jpg

IMG_3439.jpg

 

Rincón antigüeño
 

안티구아로 돌아와서 장작불에 구운 닭을 먹었는데 꽤 맛있었습니다. 1/4치킨에 감자와 샐러드를 주는데 40깨찰 받습니다. (Cash only)

https://maps.app.goo.gl/JryADSetcHkGTPdR8

IMG_3467.jpg

 

La Casa de las Sopas
 

이 국밥집이 괜찮아서 두번 갔었네요. https://maps.app.goo.gl/FMF6mPY55KTw9hWJ8

캐쉬only 입니다. 고기도 꽤 들어갔고 일단 해장을 부르는 맛이라고 할까요. 

IMG_3499.jpg

 

안티구아에서 2박했던 호텔은 https://www.booking.com/hotel/gt/palacio-de-doa-a-beatriz.html 생각보다 좋았고 Gated community안에 있는 호텔이라 오고가며 코드도 눌러줘야되고 시큐리티에게 이름도 말해줘야 됩니다. 관광지에서 20분정도 걸어가야 되는데 저는 걷는 걸 좋아해서 괜찮았습니다. 

IMG_3388.jpg

 

Filadelfia Coffee Resort & Tours
https://maps.app.goo.gl/FmumSfYwT4fQzgyb6

커피농장 투어를 했고 꽤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50년된 벤츠 유니목을 타고 커피농장을 돌아보는데 가격은 $25였고 커피를 만드는데 많은 인력과 시간이 든다는 것도 배웠구요.

IMG_3519.jpg

 

Santa Catalina Arch
 

IMG_3525.jpg

 

Cerro de La Cruz
 

IMG_3533.jpg

 

 

Capital One 라운지에서 비행 전 거하게 한상

IMG_3346.jpg

 

여행 총평

1. 물가가 생각보다 비싸다.  

2. 한국계 의류공장이 어딜가나 많이 보인다.

3. 안티구아에는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맥도날드가 있다. https://maps.app.goo.gl/txsL3RbA7o2aEko96

4. 식당 영수증에 10% 팁이 붙는다. 

5. 과테말라시티 공항엔 스페언어, 영어, 한국어순으로 쓰여 있다. 

6. 동부에선 과테말라가 LA보다 가까운거 같다. 

7. 과테말라시티에 있는 Oakland Mall은 왠만한 미국에 있는 쇼핑몰보다 엄청 고급지다. 

19 댓글

절교예찬

2024-03-03 12:47:21

재밌게 잘 봤습니다. 뉴스로만 듣고 무서운 곳이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는데 생각만큼 위험하지는 않은 곳 같네요. 

Mariposa

2024-03-03 19:12:19

저도 처음엔 긴장했었는데 관광지는 경찰들도 많이 보였고 안전하다는 생각이 들었구요.

Zone 10을 벗어나면 총을 든 가드들이 지키고 있는 은행이나 상점들이 꽤 보였습니다.

비건e

2024-03-03 14:37:34

우와 잘봤습니다

Mariposa

2024-03-03 19:12:51

감사합니다 ^^

도베르만베이비

2024-03-03 15:16:37

과테말라에서 예전에 잠깐 한두달 거주했었는데 여기 옷공장들 한국인분들이 많이 운영하시더라구요. 유명 브랜드 카피 버전 만드는 곳도 많음. 그때 돌로만든 목욕탕도 가봤었는데 동굴처럼 생겼고 가족탕 개념이었는데 또 가고 싶네요. 과테말라 음식 너무 맛있었어요~~~ 

Mariposa

2024-03-03 19:15:07

한국계 의류공장이 들어와서 경제에 도움이 되어 좋다라는 현지인 분들도 계셨구요. 미국으로 수출시 거리도 가깝고 면세로 수출되어 여러가지 이점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전 아틀란 호수를 못가본게 너무 아쉽더라구요. 나중에 시간이 되면 꼭 가보고싶네요 ㅎㅎ

ucintpr

2024-03-03 21:22:41

요즘도 안티구아에 숙식포함한 단기 스페인어 학원들이 있나요? 20년 전쯤 남미를 배낭여행하려면 처음엔 모두 이곳으로 몰려들어서 일주일에 $100 내고 숙식에 스페인어 학원까지 다닐 수 있었지요. 아침에 공부하고, 메랭게 춤배우고, 이곳 저곳 다니며 스페인어 실전 연습하고, 밤에 물담배 피우면서 친구들 사귀다보면 2-3주만에 말배워서 함께 남미로 내려가던 전세계 젊은이들의 성지였습니다. 

GoSixers

2024-03-03 22:57:44

지나가다가 추억에 젖어 댓글 남겨요. ㅎㅎ 10년 전쯤 저런 부류의 젊은이들 중에 하나로 과테말라에 한달정도 한량생활 하면서 보냈네요. 마모 보다가 안티구아 여행기를 보니 반갑고.. 저땐 돈 없는 배낭여행자 신세라 맥주에 대강 길거리 음식 먹으며 떼웠는데. ㅎㅎ 언젠가 꼭 다시 가고픈 나라네요 ^^ 전 아띠뜰란 호수, 빠나하첼 정말 좋았어요. 

Mariposa

2024-03-04 08:08:10

부럽습니다 ㅎㅎ 안티구아가 치안도 좋고 전세계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라 그런지 어학연수도 많이 하는거 같더라구요. 요즘 시세를 보니 일주일 내내 4시간 수업이 120불 정도 하는거 같고 홈스테이는 추가로 100불이 든다고 하는거 같네요. 

힐링

2024-03-04 06:42:49

저도 이곳을 가보려고 여러번 알아 봤던곳이였는데 첫날은 밤늦게 도착하셨다고 했는데 3 박 4일 일정이 짧다고 느끼셨는지요? 아니면 3박4일도 충분하다고 생각이 드렸는니 소감을 듣고 싶습니다.  후기 보면서 이곳을 가봐야겠다고 다시생각하고 있습니다.

Mariposa

2024-03-04 08:00:42

저 같은 경우는 안티구아에서 2박 3일이 충분했었구요. 동네가 작아서 그런지 몰라도 Pacaya 반나절 화산투어, 커피투어, 초코렛 만들기 일정도 다 문제없이 소화했었습니다. 과테말라시티 같은 경우는 관광지가 아니라 스킵하셔도 괜찮을거 같습니다. 다음에 다시간다면 3박4일을 온전히 안티구아에서 보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힐링

2024-03-04 09:42:53

정보 감사합니다. 3박4일 한번 도전 해봐야 겠습니다.

Monica

2024-03-04 08:19:15

와우 구글 플라이트 돌려서 가장 저렴한 곳 찾아 바로 떠나는 행동력!  너무 멋지시네요!!

저도 한번 해보고 싶은 맘이 드네요.  그나저나 구글 플라이트 너무 좋아요. ㅎㅎ

사진과 글 잘 봤어요. 나름 생소한 곳인데 볼것 먹을것들 꽤 많은거 같네요.

Mariposa

2024-03-04 14:48:17

제 여행들은 구글플라잇 전과 후로 명백하게 나눠지는거 같구요 ㅎㅎ 칭찬 감사합니다. 대학시절 만났던 성실한 과테말라친구가 있어서 그랬는지 그 나라에 대한 호기심이 늘 있었거든요. 미국 관광객들이 꽤 많았고 안티구아에서 destination wedding 하는 미국커플도 있었구요. 

코양이

2024-03-04 11:30:40

우와,,, 공기가 엄청 좋을 거 같아요. 음식도 맛있어보이고 할 것도 많고 뚜벅이로 다니기에도 괜찮은거 같아서 뽐뿌오네요.. 게다가 항공편 찾아보니 ATL에서 저가항공으로 왕복 150불 정도 하네요..ㅎㅎ 올 가을이나 내년 봄에 계획해봐야겠어요. 후기 감사합니다!! 

Mariposa

2024-03-04 14:42:42

오래된 미국 스쿨버스를 수입해서 운행하는데 그 버스들이 지나갈 때 마다 디젤냄새가 코를 찌르구요 ㅡㅜ 화산에 올라가면 유황냄새가 살짝 나요 ㅎㅎ 안티구아는 물론 걸어다니기 좋고 고즈넉한 도시라 아기자기하고 멋진 곳들이 많고 음식도 꽤 입맛에 맞았었구요. 사람들도 유쾌했고 즐거웠던 여행이였습니다 ㅎㅎ

달라스초이

2024-03-04 13:22:50

실행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ㅎㅎ 정말 낯선 나라이고 낯선 도시인데요.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급하게 드네요. 좋은 사진과 후기 감사합니다. Zone 10 이라 하심은 나라에서 지역의 안전지역를 이렇게 표시해 둔것인가요?

Mariposa

2024-03-04 14:35:47

행정구역을 숫자로 1에서 25까지 나눠 놓았구요. Zone 1은 구도심, 4는 뉴욕 브루클린같이 힙한 구역, 9/10은 외교공관이 많고 다국적기업 지사들이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우버기사님이 말해주시길 Zone 10에 많은 개발이 있었고 요즘은 미국대사관이 있는 Zone 16으로 개발붐이 옮겨갔다고 하셨거든요. 나름 매력있고 활기찬 나라였습니다 ㅎㅎ

땅부자

2024-07-09 23:21:36

내년 봄에 과테말라 가려고 하는데 역시 미모에는 없는곳이 없네요. 정보 감사합니다

목록

Page 1 / 3867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54297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78140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97106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213834
new 116008

두 돌 안된 저의 아이가 Daycare에서 7번 이상 같은 아이에게 깨물려 왔습니다. 속상하네요.

| 잡담 40
PhD_in_Marketing 2024-07-18 1196
new 116007

은퇴준비 vs. 아이들 학비 준비

| 질문-은퇴 2
하얀말 2024-07-18 469
new 116006

힐튼 서패스 카드 숙박권 들어오셨나요?

| 질문-카드 12
알파카랑 2024-07-18 656
updated 116005

Baker's Cay Resort at Key Largo, Curio Collection Hotel by Hilton 사진과 글이 많은 숙박 후기+팁 (2023.9 숙박시점 기준 자료)

| 정보-호텔 33
  • file
음악축제 2023-10-05 2952
updated 116004

자꾸 사업병(?)이 도지는데 미국에서 사업한다는 것에 대한 얘기를 들어보고 싶어요.

| 질문-기타 95
복숭아 2024-07-15 5586
new 116003

Uber (우버) Booking fee 라고 들어보셨나요?

| 잡담 41
Monica 2024-07-18 2460
updated 116002

VA Disability 승인 됐습니다.

| 정보-기타 15
  • file
픽셀조아 2020-01-10 3894
new 116001

디즈니크루즈 위시 후기

| 여행기
벨라지니어스 2024-07-18 112
updated 116000

TSA Pre도 Clear도 없는 무서운 JFK 1터미널 Priority Pass있으면 5분컷

| 정보-기타 24
  • file
마쳠 2023-11-27 7779
new 115999

2024년 아틀란타 주민의 한인타운 맛집들 추천

| 정보-맛집 8
  • file
언젠가세계여행 2024-07-18 585
new 115998

아멕스 비지니스플렛 250k 사인업 프로모. 인어.

| 정보-카드 19
  • file
미소우하하 2024-07-18 1366
new 115997

아멕스 메리엇 본보이 개인카드 계속 유지하시나요?

| 질문-카드 3
영forever 2024-07-18 156
updated 115996

집의 오래된 카펫을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교체? 냄새제거제 사용?)

| 질문-기타 25
creeksedge01 2024-07-16 1719
updated 115995

DoD Employee로 한국에서 살때 장단점 몇가지

| 잡담 28
Wolfy 2024-06-18 4663
new 115994

citi 에 첫 카드 승인받으면 카드 실물이 snail mail로 올때까지는 앱이고 뭐고 못들어가는거 맞나요?

| 질문-카드 2
롱아일랜드아이스티 2024-07-18 105
new 115993

최근 델타원 기내식 한식 메뉴 드셔보신 분 계신가요?

| 정보-항공 9
  • file
헬로구피 2024-07-18 2409
updated 115992

[2/1/24] 발빠른 늬우스 - 아멕스 델타 카드들, 대대적 업뎃 + 쿠폰북 화

| 정보-카드 70
shilph 2024-02-01 7294
updated 115991

베트남 나트랑 윈덤 가든 깜란 리조트 nha trang 풀빌라 오션프론트 간단 후기

| 후기 7
  • file
지지복숭아 2024-05-30 2230
updated 115990

Marriott Bonvoy 카드 체이스 + 아멕스 최단기간 동시 보유+둘다 사인업받기+리츠칼튼 보유하기?

| 질문 25
음악축제 2024-02-29 4081
updated 115989

5천불로 중고차 산 이야기 (3) 마지막편 - 예기치 않게 잘 사온 차, 중고차 사면 해야 할 일들.

| 후기 36
  • file
음악축제 2024-02-16 3218
updated 115988

2023년 미국 신용카드 발급 좌충우돌 기록 및 미국생활 마감 10개월 남은 시점 카드 발급의 유의미성 질문

| 질문-카드 19
KANSAN 2024-02-24 2548
new 115987

(인형 눈알 붙이기 프로모) Marriott Bonvoy 크레딧 카드 홀더, 카드당 200 포인트 받으세요

| 정보-카드 19
24시간 2024-07-18 1231
new 115986

디트로이트(Detroit) 호텔 지역 선정 문의 드립니다.

| 질문-여행 12
OP맨 2024-07-18 375
updated 115985

어느 고등학교 나오셨나요?

| 잡담 842
calypso 2017-10-16 30992
updated 115984

한국에서 암 소견 - 도움이 필요합니다.

| 질문-기타 28
  • file
닭다리보다윙윙 2024-07-17 4376
new 115983

아멕스 델타 블루 보유 중, 델타 골드 신청하니 팝업이 떴어요 ㅠ

| 질문-카드 15
지나킴왕짱 2024-07-18 498
updated 115982

SF에서 자율주행 택시 Waymo 요즘 잘 잡히나요?

| 질문-기타 12
슈퍼맨이돌아갔다 2024-07-17 1278
updated 115981

4인 가족 발권 검사: 2025년 한국행

| 질문-항공 20
LuckyLinz 2024-06-13 2474
updated 115980

애플워치 어떻게 활용하세요?

| 잡담 34
rlambs26 2024-07-17 2639
updated 115979

업데이트 7/18 - 벤츠 리스차의 타이어 교체: 해야한다? 아니다?

| 질문-기타 37
CA마일 2024-07-17 2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