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5월 하순경 떠나보려는 나만의 로드트립 계획 (라스베가스-덴버)

MAGNETIC, 2024-04-23 19:51:13

조회 수
1296
추천 수
0

5월 아내와 아이들이 방학 때 한국에 놀러가는 틈에 주말을 이용하여 5월 하순 저만의 로드트립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라스베가스에 거주중이고, 목적지는 콜로라도 덴버입니다. 
관광, 음식 등이 목표가 아닌 순수하게 차타고 달리기 위한 로드트립입니다 ㅎㅎ
전기차 2023년식 아이오닉 5를 몰고 갈꺼구요, 경로상에 electrify america 충전소가 적절한 거리마다 있어서 충전문제는 크게 없을듯 합니다. 
총 거리는 편도 750마일 가량, 구글맵에서 편도 11시간 20분 정도 거리입니다.

 

현재 계획으로는 금요일이 오프고 월요일 출근이라서,


1. 목요일 퇴근 후 늦어도 오후 7시 출발. - 약 4-5시간 거리의 Richfield, UT에 도착 후 숙박
2. 금요일 덴버로 출발. 숙박. 7시간 정도 걸림 + 2~3시간 이상 중간중간 충전에 소요될 예정. 8-9년 전 쯤 이사길에 덴버로 올라가는 고속도로의 절경을 잊을수가 없어 그 경치를 구경하며 중간중간 가능하면 드론으로 사진도 좀 찍어보려고 합니다.
3. 토요일 아침먹고 점심전에 집으로 출발. 11시간이상 걸리는 거리라서 중간에 어딘가에서 숙박을 할지, 아님 일요일 새벽에 도착하더라도 쭉쭉 가서 집에서 푹 쉴까 그때 봐서 결정하기로.

 

차박이나 캠핑은 고려하고 있지 않지만 너무 졸리면 고속도로 rest area에서 의자를 제끼고 낮잠을 자고, 식사로는 V2L 기능을 이용해 전자렌지로 간식데워먹으며 이동에 집중할 생각입니다.
덴버에 hmart가 있던데 거기서 김밥, 만두, 인스턴트 떡볶이 등등을 구매해서 오는길에 전자렌지에 데워먹어볼 생각에 신나하고 있습니다. 캠핑장비가 좀 있어서 라면도 가능한데 rest area에서 끓여먹으면 얼마나 재밌을까요ㅎㅎㅎ

 

여행의 목적은
1. 장거리 로드트립에서 전기차의 유용성이 어느정도인지 느껴보고 싶음. 옛날에 내연차 몰고 내리막길에서 브레이크가 덜덜 떨리던 기억이 있는데 회생제동으로 내려온다면 상당히 신날 것으로 예상.
2. 로키산맥 경치구경하고 싶었고, 애들이 어리니 이런 장거리를 부담없이 떠날 기회가 거의 없어서 이번기회를 활용
3. 전기차의 V2L 기능으로 전자렌지 싣고 다니며 간식먹으며 돌아다녀보고 싶은 로망 ㅋㅋ
4. 힘들어도 다녀오고나면 로드트립에 대해 평소에 갖던 미련이나 갈증을 좀 씻을 것만 같은 어떤 기대감.
정도 입니다 ㅎㅎ

 

혼자 다니며 사진을 얼마나 찍을지는 모르겠지만 괜찮은 사진을 건진다면 몇장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rt.png

23 댓글

비건e

2024-04-23 19:56:33

Grand junction도 이뻤어요. 중간에 경치 구경하다 가세요. 

MAGNETIC

2024-04-23 20:13:36

오 꼭 거기서 멈춰봐야겠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마에스트로

2024-04-23 21:25:05

다 둘째치고 너무 부럽습니다. 

MAGNETIC

2024-04-23 22:50:53

감사합니다 ㅎㅎ계획을 실행에 꼭 옮겨보겠습니다

kaidou

2024-04-23 21:26:00

저랑 정반대신데요? 전 콜로라도에서 베가스로 로드트립 갑니다 ㅋㅋㅋㅋ.  저도 전기차에요. 

근데 지금 보니 목-일에 이걸 왕복으로 하신다는 건가요? 매우 힘들어보여서요. 

I-70의 경우는 몇몇 마을이 비수기에 매우매우 저렴하게 포숙이 가능합니다.

MAGNETIC

2024-04-23 22:55:57

저도 엄청 무리인 일정인걸 알지만 계획이 재밌어서 지도를 보다가 해볼만하단 생각이 들어서요. 그래서 돌아오는건 무리를 해서라도 쭉 온담에 일요일 하루종일 쉬는게 낫지 않나 생각을 했어요 ㅎㅎ

그나저나 서로 정반대 트립을 계획중이시라니 무지 반갑습니다 ㅎㅎ 전기차로는 멀리멀리 가보기엔 두렵기도 한데 이 구간은 생긱보다 촘촘히 충전소가 있더라구요

안단테

2024-04-23 21:56:44

음, 혼자 하는 장거리 하이웨이 드라이빙, 저역시 너무도 좋아라 합니다.   좋아 하는 음악을 볼륨 높여 들으며 끝없이 일자로 뻗은 도로를 무아지경으로 달리는 재미는 정말 꿀맛입니다.  시골 주유소에 들러 가는 것도 좋구요.  저도 덴버에 갔다가 아침 일찍 출발 해서 밤에 집에 오는데 1,050마일을 찍은 적이 있네요.  서향이라 가능했지요.   

 

지도 경로대로 가신다면 애리조나 보더 하고 St. George 사이의 일부 도로 경치가 특이해서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여행 중 혼자 운전하면서 사진 찍기는 위험하니 눈으로만 감상 하시기를요.  즐거운 여행되시기 바래요. 

MAGNETIC

2024-04-23 23:08:14

하루만에 1050마일이라니 엄청난 거리를 이동하셨네요. 서울부산으로 환산하면 두번왕복이네요 ㅎㅎ

장거리 하이웨이 운전에 대한 로망은 남자들에게 많이 있는건가봅니다ㅋㅋ 

말씀하신 지형은 저도 너무나 좋아하는 경치인데요, 거대한 계곡사이로 빨려들어가는듯한 느낌이 들고 적당히 구불구불 올라가고 나면 비스타 포인트가 있는데 매번 그냥 지나쳤어서 이번엔 멈춰서 사진도 좀 남겨보고 싶어요. 운전하면서는 명심하고 한눈팔지 않겠습니다!

파노

2024-04-23 22:32:22

I-70도로를 덴버에서 라스베가스 방향으로 7월에 운전을 한적이 있는데, 한참동안 내리막을 달렸는데 경치가 참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날씨도 정말 변화무쌍했었구요.

반대로 가시는 한참 오르막을 달리시겠네요. 안전한 로드트립 하시길 기원드립니다.

MAGNETIC

2024-04-23 23:09:59

오르막에선 배터리가 광탈일테고 돌아오면서는 계속 충전이 되며 올 것 같아요 ㅎㅎ 양쪽 방향을 모두 과거에 한번씩 지나가봤는데 저는 오르막 경치가 더 멋졌던 기억입니다. 이번 기회에 몇번 멈춰서 사진 팡팡 찍어보고 싶네요. 응원 감사합니다!

OffroadGP418

2024-04-24 10:08:35

유타 북쪽으로 지나가는 길목에 Vernal 이라는 도시 .. 아이들이 참 좋아라 합니다. 

공룡을 테마로 하는 도시인데 유명한 공룡 화석 발굴터(국가기념물)이 있습니다. (만약 안가보셨으면 ..) 

지난 스프링브레이크때 다녀왔는데 아이들이 너무 너무 좋아했습니다. 

MAGNETIC

2024-04-24 11:07:58

우와 추천감사합니다. 마을이 공룡영화 세트장 느낌이네요 ㅎㅎ 저희 아이들도 좋아하겠네요. 다음 여행후보지에 넣어두겠습니다.

OffroadGP418

2024-04-24 11:44:23

"순수하게 차타고 달리기위한 여행" 이라고 쓰신 부분을 간과했습니다. ^^; 

Vernal 이라는 도시 진입하면 저는 쥬라기공원 OST 를 틀기시작합니다. 아이들 눈빛이 달라지거든요. 나중에 꼭 가보시고 Vernal 에서 한 30분만 더 가면 콜로라도 진입하더라구요 그래서 추천드려봤습니다. 

MAGNETIC

2024-04-24 12:37:47

감사해요! 어릴 때 본 쥬라기 공원의 전율이 기억이 나네요. 꼭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라이트닝

2024-04-24 11:57:23

I-70이 경치가 좋은 곳이 많긴 합니다.
유타 구간은 중간에 주유소도 거의 없는데, 충전소 위치 잘 확인하시고 가셔야 되시겠네요.

 

1. Richfield에 12시-새벽 1시 도착 예정이신 것 같은데, 미리 연락을 해두시는 것이 좋지 않겠나 싶습니다.
여긴 별2-3급 호텔 모여있는 동네고요.
작은 동네인데 I-70 상에서는 큰 동네입니다.

메리엇은 12시 넘어서 체크인하면 qualified night을 안잡아줬던 것 같은데요.
이 부분도 한 번 확인해보시고요.


1 문제는 엔진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으셔서 그러셨던 것 같은데, 그래도 브레이크가 떨렸다면 브레이크 로우터의 편마모가 있지 않았나 싶긴 하네요.
전기차는 더 강한 리젠 브레이크가 들어가니 운전이 더 편해지실 겁니다.
내연기관차도 엔진 브레이크만 잘 활용하시면 풋 브레이크 많이 안 밟으셔도 되거든요.
경사가 심한 내리막 아니면 풋 브레이크 안 밟아도 될 정도입니다.

MAGNETIC

2024-04-24 12:43:41

Richfield가 그나마 4시간 거리정도에서 그나마 호텔이 몇군데 있는 도시더라구요. 가는길에 늦게 도착한다고 연락해놔야겠습니다 ㅎㅎ 

내리막길은 초반에 브레이크가 잘듣다가 어느순간 떨림이 느껴져서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하기 시작했었습니다. 그러다가 중간중간 브레이크를 안밟을 수는 없어서 엄청 아껴 밟았던 기억이 나네요. 쿨링이 된거 같아서 좀 쓰면 떨리는 느낌이 오고, 다시 엔진브레이크만 쓰면서 식혀주고를 반복하면서 약간 긴장한 상태로 내려왔었습니다. 저는 브레이크 아끼고 엔진브레이크 쓴다고 손과 머리속이 바쁜 와중에 아내와 아이는 뒤에서 쿨쿨 자구요 ㅋㅋ

라이트닝

2024-04-24 12:49:32

엔진 브레이크를 기본, 풋 브레이크를 보조로 생각하시면 더 좋으실 듯 하네요.
이렇게 운전하시면 브레이크 패드도 오래가거든요.

이제는 전기차이니 많이 편하시겠군요.

MAGNETIC

2024-04-24 12:52:16

전기차를 몰아보니 회생제동 느낌이 내연차의 엔진브레이크보다 더 즉각적이고 리니어해서 더 좋게 느껴지더라구요.

아직 내연차를 하나 갖고 있어서 엔진브레이크 생활화는 연습을 해봐야겠네요 ㅎ

라이트닝

2024-04-24 12:57:59

급하게 정지해야 될 때 같이 쓰시면 좋아요.
너무 급하면 그정도 여유는 안생기겠지만요.

구불구불한 긴 내리막길 내려가보면 풋브레이크 의존도가 높았던 차들은 타는 냄새가 나더라고요.
엔진 브레이크는 필수라고 생각하는데, 대부분의 운전자가 뭔지도 모를 겁니다.

MAGNETIC

2024-04-24 13:32:07

옛날에 고등학교 졸업하자마자 수동차로 운전을 시작할 때 아버지가 가르쳐주셔서 당연히 다들 알고 쓰겠지 했는데 엔진브레이크가 뭔지도 모르고 타는 사람들이 은근 많더라구요 ㅎㅎ

라이트닝

2024-04-24 15:56:07

수동 변속기 사용해본 사람들이 이해가 빠르긴 합니다.
변속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이 대부분 아닐까 싶거든요.
전기차는 일부 차량 제외하고는 변속기 자체가 없고요.

MAGNETIC

2024-04-24 19:32:51

그쵸 ㅎㅎ 저두 처음으로 운전한 차만 수동이었지 그 이후로는 쭉 자동만 탔었네요. 수동에서 자동넘어갈 땐 이 손맛을 어떻게 버리나 걱정했는데 운전히 편해지니 싹 까먹게 되더라구요. 자동으로만 타는 사람들은 자동변속기에 달린 수동모드조차도 안사용하지 않을까요 ㅎㅎ

 

라이트닝

2024-04-24 20:55:33

그 역시도 장식이 될 확률이 높긴 하죠.
밟아서 안나간다고 내 차 힘없어 그럴 확률이 높죠.
자동 변속기는 로직이 문제라 제대로 판단 못내릴 때는 운전자의 적극적인 운전 개입이 중요하다 생각하거든요.
스포티한 차는 변속 로직이 다르더라고요.
이코노미카의 sport가 스포티한 차의 normal 정도 되겠죠.

결국 연비와 반응성 사이에서 트레이드 오프일테니까요.

Honda 같은 경우는 trim에 따라서 paddle shifter가 따라오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는데요.
안 따라오는 경우는 아직도 고전적인 PRND2L 스타일입니다.
Nissan, Subaru도 그랬던 것 같고요.

Toyota는 paddle shifter가 없어도 M모드 전환 후 +- 선택은 가능하게 되어 있고요.
요즘 일본 이코노미카 메이커 중에는 Toyota가 가장 스포티하게 가는 느낌입니다.
 

목록

Page 1 / 3822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34857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58753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79589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189629
updated 114655

내일 아침 보스의 보스를 만나 인종차별과 불리 리포트하려고 합니다.

| 잡담 26
하성아빠 2024-05-19 5098
updated 114654

뉴욕 (맨하탄): 여름 3주간 숙소를 어디에 구해야 할까요?

| 질문-기타 16
라호야호라 2024-05-19 1352
new 114653

버진으로 대한항공 -> 미국에서 델타 경유로 가는데 checked 짐 무료가 2개인가요?

| 질문-항공 2
unigog 2024-05-20 158
updated 114652

범죄도시 4: 5/2부터 달라스 텍사스 상영!

| 정보-기타 8
  • file
샌안준 2024-04-27 4002
updated 114651

도쿄 하네다에 PP카드를 사용할수있는 라운지가 생겼네요 (3터미널, TIAT)

| 정보-항공 16
  • file
드라마덕후 2023-08-30 4298
new 114650

올해 8월에 오픈하는 웨스틴 보라보라 (구 르메르디앙) 포인트 방 열렸습니다.

| 정보-호텔 5
AQuaNtum 2024-05-20 392
updated 114649

한국면허증 분실재발급 후 무효화된 걸로 미국면허증으로 교환 시 문제?

| 질문-기타 20
게이러가죽 2024-05-19 923
new 114648

카드 리젝 사유가 뱅크럽시 라는데 전 그런적이 없어요….

| 질문-카드 5
찡찡 2024-05-20 530
updated 114647

티비를 구입하려하는데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괜찮은 브랜드, 모델?

| 질문-기타 20
라따뚜이 2024-05-19 1105
updated 114646

투자/은퇴준비 성과와 목표를 트랙킹하는 지표/그래프

| 정보-은퇴 11
  • file
양돌이 2024-04-03 1834
updated 114645

간략한 터키 여행 후기 -1 (Update 버젼)

| 후기 6
  • file
rlambs26 2024-05-11 1103
updated 114644

장거리 통근에 알맞는 차 추천 부탁드려요 (편도 100 마일)

| 질문-기타 79
하얀말 2024-05-18 3396
updated 114643

한 블락 거리 이사시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을까요?

| 질문-기타 57
두비둡 2024-05-18 2795
updated 114642

그리스 여행 후기 2: 크레타 섬 Crete, Greece (Domes Zeen Chania Resort)

| 여행기 23
  • file
드리머 2023-04-23 3374
updated 114641

유럽 (런던, 파리) 3인 가족(13세 아이 포함) 호텔 투숙: 팁이 있을까요

| 질문-호텔 22
달콤한휴가 2024-05-19 891
updated 114640

마우이 그랜드와일레아 방 선택

| 질문-호텔 12
Eunhye 2024-05-19 882
updated 114639

FBI 범죄 증명서와 아포스티유

| 질문-기타 70
Rockets 2020-05-05 12987
new 114638

반복되는 오사카 교토 호텔 질문입니다.

| 질문-호텔 16
정혜원 2024-05-20 772
new 114637

[문제해결] 집에서 대학망 인터넷 사용중인데 간헐적(72시간 마다) 끊김 현상의 원인이 뭘까요 ㅠㅠ

| 질문-기타 4
봉필 2024-05-20 673
updated 114636

의식의 흐름대로 쓰는 후기 (17) - 사진으로 보는 Secrets Tulum Resort (Feat. 툴룸공항 TQO)

| 후기 44
  • file
미스죵 2024-05-18 1309
new 114635

하얏트 예약 후 포인트 차감이 안됐을 때 질문입니다.

| 질문-호텔 4
보바 2024-05-20 342
updated 114634

혹시 통풍 을 가지고계신분이있으실까요? 약좀알려주세요

| 질문-기타 14
CoffeeCookie 2024-05-18 1775
new 114633

뇌전증 환자 케어, 보안카메라 관련 질문

| 질문-기타 2
높은음자리 2024-05-20 404
new 114632

ThankYou 포인트에서 터키 항공으로 50% 보너스 진행 중 (5/15-6/15)

| 정보-카드 1
몬트리올 2024-05-20 250
new 114631

제주도 식당 추천 부탁드러요 갈치집 해물탕 고기구이 횟집(해산물) 카페

| 질문 2
Opensky 2024-05-20 186
updated 114630

[2024.05.20 업데이트] 미국에서의 결혼 준비 과정 (Final)

| 정보-기타 132
  • file
느끼부엉 2019-05-27 11410
updated 114629

Amex Travel delay insurance 클레임 후기입니다.

| 정보-여행 7
보바 2024-05-19 1078
new 114628

체이스 본보이 카드-> 리츠카드 업그레이드 후 숙박권이 2장 들어왔어요. 둘 다 쓸 수 있나요?

| 질문-호텔 4
팔자좋고싶다 2024-05-20 688
updated 114627

사진 없는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후기

| 후기 15
두유 2023-09-05 3605
updated 114626

basic economy의 경우 델타항공 award ticket 취소시 페날티가 있는 것 아닌가요?

| 질문-항공 14
오우펭귄 2023-08-01 2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