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한국 세관이 좀더 원칙적? 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상하이, 2019-09-04 15:15:07

조회 수
6404
추천 수
0

아래 건강기능식품 글이 나온김에 드는 생각입니다.

건강기능식품에만 관한 이야기가 아니어서 새로 글을 써 봅니다.

 

 

1. 건강기능식품

한국갈때 비타민류를 부탁받아서 사가거나 할때가 있는데, 저는 가능한한 인당 6병만 사가려고 합니다.

그런데 늘 듣는 말이 누구는 20병을 사왔는데 문제가 없었다. 캐리온에 들고오면 상관없다. 이런식으로 말하더라구요.

사실 막상 보면 6병 이상 샀다고 걸리는 사람도 (거의) 없는걸 보면.. 정말 괜히 6명만 챙기는건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2. 자진신고

예전에 한국거주중에 면세점에서만 700불 정도인가 구매해서 입국하면서 자진신고를 한 적이 있습니다.

거기 직원 컴퓨터에 여권 긁으니 면세점에서 구매한 금액이 딱 뜨더라구요.

그러더니 귀찮은 표정으로 "이정도면 세금 얼마 안되니 그냥 가세요" 그러네요.

물론 세금 안내니 좋았죠. 하지만 다음번에 700불 사면 자진신고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싶더라구요.

세금 얼마 안되고, 요즘 카드 결제도 편한데 그냥 세금 받는게 맞지 않나요? 걸린것도 아니고 자진신고한건데..

요즘 청문회 같은거 보면 (물론 저는 상관 없는 사람이지만 ㅋㅋ) 이런거도 탈세했다고 꼬리잡을 수 있을것 같네요.

 

3. 주류

우리나라 휴대품 면세 규정이 아마 주류가 1병 or 1캔일꺼에요.

그런데 사람들 그러죠 맥주는 싸서 상관없다고... 실제로도 맥주는 잘 안잡죠.

제 생각에는 이런걸 다 잡아서 세금을 받아야 하지 않나요?

만약 맥주같은거로 들여지는 세금이 적어 세관 직원 인건비도 안나온다 하면 맥주는 더 많이 허용해주는 걸로 규정을 바꿔야지요.

 

한국 갈때 느끼는게, 생각보다 한국 세관이 너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는것 같습니다.

이렇게 직원 재량으로 다 처리하면 잘못된 규정이 있어도 규정은 변하지 않고 규정을 어기게 되는 사람만 많아질 것 같아요.

물론 미국 CBP처럼 사람을 힘들게 하는건 좀 그렇지만 그래도 좀더 원칙을 지켜서 운영하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여러번 하네요.

39 댓글

edta450

2019-09-04 15:32:04

근데 미국도 마찬가지에요. 주류 자진신고했다가 '너님 세금 때리는데 내 월급이 더 든다' 당한 1인(...)

빨간구름

2019-09-04 15:35:26

ㅋㅋㅋㅋ 빵터지고 갑니다.

상하이

2019-09-04 15:39:56

그렇군요 ㅋㅋ 그럼 미국은 반입 금지 식품만 빡센건가요 ㅋㅋ 

백원이야

2019-09-04 15:43:44

사실 미국도 복불복이잖아요.

제 친구는 맨날 육수팩이니, 고기통조림이나 잘만 들고 들어오더라구요. 한번 세컨더리로 끌려간적이 있는데, 딴건 안뺏기고, 치킨그림 그려져있는 과자만 뺏겨서 나오더라구요. 그런거 보면 사실 미국도 별로 단속하고 싶은 생각이 없는것 같아요.

졸린지니-_-

2019-09-04 16:59:33

냉동상태의 콩 들고 왔다가 걸린 적 있는데 (씨앗종류는 안된다고 하던데...) 직원이 '너님, 이거 먹을거임?' 해서 그렇다고 했더니, 그냥 통과시켜 주더라구요.

사람이 하는 일이라서 항상 변수가 있는 것 같아요.

백원이야

2019-09-04 15:49:24

세관원 말이 틀린것 같지도 않은게, 맥주 한캔에 2 cent, 양주한병에 2불

How much duty and taxes will I have to pay?

Should you wish to bring more than the duty-free limits set by U.S. Customs, you'll pay duty plus federal IRS excise tax. The duty you'll pay depends on the type of alcohol you're bringing into the country and ranges from a few cents to a few dollars per liter. Excise tax ranges from 2 cents per 12-ounce can of beer to a couple dollars for a 750-ml bottle of 80-proof distilled spirits.

shilph

2019-09-04 15:45:21

실제로 미국에서도 맥주 정도면 세금 내봐야 병당 1~2불 수준도 안됩니다. 그걸 검사한다고 다 체크하면 그게 더 먹힐거 같아요.

보통 세관은 랜덤하게 찍어서 검사하는거라서 (+출발지나 나이/성별/가족수 등에 따라서) 이른바 복불복이 되는거지요.

 

근데 괜히 나중에 문제 생겨서 돈 더 내는 것보다 그냥 알아서 법 지키고 + 자진신고하는게 나중에 귀찮아지는 것보다 낫다... 더라고요

이슬꿈

2019-09-04 15:48:00

1번같은 경우는 죄다 전수조사를 하기는 어려우니 '안 걸리면' 된다는 거죠. 근데 안 걸리면 된다고 해서 하면 안 되는 거고요...

상하이

2019-09-04 15:54:39

맞습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하구요. 부탁하시는분이 아쉬운김에 저런 말을 하시니 저도 서운하네요. 

컨트롤타워

2019-09-04 15:48:42

"이정도면 세금 얼마 안되니 그냥 가세요" 성실 신고/납부자 할인 받으신겁니다.

상하이

2019-09-04 15:55:14

그런가요 ㅋㅋ 자진신고하면 어차피 30% 할인되지 않나요?

푸른오션

2019-09-04 15:55:05

자율적으로 알아서 지키라고 있는거죠. 그리고 대부분의 선량한 소시민들은 몰라서 어겼으면 몰라도 알고서는 잘지키죠. 비타민 관련해서는 누구는 20병들고가서도 안걸렸다고 상하이님이 원치않는데 강요해서 사오라고하면 그분이 잘못하시는거고요. 상하이님이 본인이 리스크를 감수하고서라도 꼭 20병을 갖고가야겠다고 작정하고 가서 안걸린다면 다행이지만 그걸 누구한테 떠벌리면서 자랑할껀 아닌거구요. 누가 자꾸 하기싫은데 억지로 강요하면 내가 이거해주다가 걸리면 니가 대신 벌금내고 나한테 기록에 남으니 피해보상할껀지 각서쓰고 공증하라면 아무도 강요안할꺼에요^^ 한번 노하는게 어렵지 두번부턴 부탁도안합니다. 

상하이

2019-09-04 15:56:23

정말이죠. 요즘 직구도 싸고 쉬운데 왜그렇게 사달라는지 모르겠네요 ㅎㅎ 

푸른오션

2019-09-04 15:58:30

네 거기서 인간관계정리할분 나오네요 ㅎㅎ  글구 맞아요 직구 진.짜. 싸요 요즘에. 제가 친구꺼 대신사주는거 몇번알아봐주니 저희동네가 세금이 비싸그런지 제가 사다 보내는거보다 더싸더만요 ㅋㅋ 

항상고점매수

2019-09-04 15:59:18

사달라 =선물로 좀 달라

edta450

2019-09-04 17:41:36

maxresdefault.jpg

 

이거 아니었어요?(...)

Skyteam

2019-09-04 16:01:05

그래서 부탁하면 요즘 직구가 잘 되어있으니 직구를 공부하면 장기적으로 편할거다 라고 알려줍니다.

귀찮다 하는 사람은 연락처 삭제 대상이죠.ㅋ

복복

2019-09-04 16:02:25

한국은 걸려야 자진신고 아닌가요? ㅎㅎ 경창이랑도 싸우고 한국 권권력이 머예요? 

미국입국때 와인 몇 병씩 사와도 신고하면 그냥 가라고 합니다.. 몇불안되니.. 가방 다 열고 세금 낼 물건 하나하나 다 기록해야합니다. 그 시간에 과일, 육류, 음식 그런거 가져온 사람 잡는게 더 우선인듯합니다. 

nysky

2019-09-04 16:03:52

전 유럽여행하고 미국 돌아올때 명품백 사가지고 왔었는데..  4천불인가 신고하니까 그냥 가라고 하더라구요. --;

몇백불은 될텐데 왜 그냥 보냈는지 모르겠어요. 접수할려면 귀찮은건지 ;;

그나저나 말씀처럼 대선노리시긴 힘드시겠네요. ㅋ

상하이

2019-09-04 16:18:35

이게 진짜 운 좋으시네요 ㅎㅎ

랄라

2019-09-04 17:59:43

 유럽에서 백 1,2개 사서 미국 입국시  자진신고 하면 세금 깎아주잖아요? 그럼 그거 해봐야 사실 뭐 얼마 안되요. 물론 미국 입국 공항 과 세관에 따라서 차이는 있는데 제 경험상 미국세관들은 명품백은 크게 신경 안쓰는 느낌이에요. 뭐 몇만불 어치 샀다고 한다면 이야기가 다를수 있겠습니다만 저는 몇만불 어치는 안사봐서 모릅니다 ㅠㅠ 근데 비싼 시계(특히 손에 차고 입국하는 경우.... 한국도 미국도 차는경우엔 매의 눈으로 잡더라구요;;)나 담배 는 좀 깐깐하게 본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저는 깐깐하기로는 손꼽히는 LAX로 입국합니다.  한국은 요새 유럽에서 명품백 사면 자진신고 무조건 해야하구요.... 

히피

2019-09-04 16:06:08

이건 한국이나 미국이나 다른나라도 비슷하죠. 

모든 무단횡단하는 사람이 잡히는게 아니고 

시속 60에서 65로 운전하는 모든사람이 잡히는게 아니듯 말이죠. 

 

하나 보태자면 전 한국 세관의 공권력이 아쉽더라구요. 

지난번 한국 방문했을때 랜덤체크에 제가 걸려서 옆으로 빠져서 스캔하는데

어떤 중년 한분도 랜덤체크에 걸리셨는지 제쪽으로 오시더니

가방 체크를 거부? 하면서 세관 직원에게 온갖 쌍욕을 퍼부으시더라구요. 

짐 많은 사람들을 가리키면서 저런사람을 체크해야지 왜 캐리어 하나인 나를 체크하냐고 고래고래 몇분간 욕을 하시더니

(참고로 저는 기내용캐리어도 없이 백팩하나였습니다..)

결국엔 체크 안받고 그냥 보내주더라구요. 

 

미국이었으면 바로 쇠고랑 아니었을까 하고 씁쓸한 장면이었습니다

nysky

2019-09-04 16:08:14

오.. 신기하네요? 보통 한국도 세관공무원은 쎕니다. 

특히 주변보니 한국세관법 관련해서 검찰 자주 불리더군요.

라빼라리

2019-09-04 17:10:21

Tv프로 보면 온갖 행패는 다 부리더군요. 소리지르는거 예사고

술 걸렸다고 그자리에서 깨버리고

이런들어떠하리

2019-09-04 16:07:09

한국만 그런게 아닌거기도하고 전수조사가 거의 불가능하기도 하구요.

귀찮은거 싫어서 다 지키기는 합니다만 막 자랑하시는분들 많더라구요.

ori9

2019-09-04 16:13:07

저 어제 달라스 들어오는데 글로벌엔트리 시스템이 업데이트되면서 세관 신고 적는 부분 자체가 없었어요. 오랜만에 식재료 많이 들고 와서 긴장했는데...

백만송이

2019-09-04 16:47:12

아무이유없이 미국공항서 반나절씩 잡혀있어보시믄 그런 소리 못하실듯요

Skyteam

2019-09-04 17:04:19

+1

미국 입국심사때 세컨더리 가서 나 왜 세컨더리 온거임? 했을때 나도 모름 라고 하는거만한 쇼크가 있을련지..-_-;

다트

2019-09-04 16:47:38

개인적으로 이건 시민의식수준이 높아지면 해결될일이라고 생각하는데 양심적인게 좋져 ㅎㅎㅎ 다들 믿고 신뢰하면서 살수있는 대한민국이 되면 좋겠네요 저도 아주 옛날에 한국에서 귤가지고 왔는데 미국에서 걸려서 300불 낼뻔했는데 봐주더라구요 ;; 그다음부턴 두번 체크하게 되고 양심적으로 살고 있습니다 

손님만석

2019-09-04 17:06:07

1. 건강식품 초과갯수 조사한다고 세관통과하는데 무조건 3-4시간 걸리면 아무도 원칙지키라고 안 할것 같습니다.

2. 자진신고에 항상 붙는 조건이 있지요. 신고 안하고 걸려서 나오면 벌금 3배.. Risk vs Reward를 계산해서 다 들 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Risk<<< Reward인데 양심상 안하는 사람이 많은 나라 좋은 나라.

3. 저도 Qingdao갈때 마다 캔맥주 한 박스씩 사가지고 한국가는 비행기 타는데요. 제한을 두는것과 안 두는것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중국의 따이공들의 인해전술을 보면 잘 하면 한 비행기에 맥주공장 1일 생산분이 갈 수도 있습니다.

happilyever

2019-09-04 18:55:15

ㅋㅋㅋㅋ 맥주공장 1일 생산분ㅋㅋㅋ 전 술을 안 마시니 생각을 안해봤는데 충분히 그럴 수 있을 것 같아요 별의별 사람이 다 있죠!

숨pd

2019-09-04 17:27:55

전 늘 규정 지키는데 이번에 캐리온만 들고 한국 들어갈 때 세관에서 가방 엑스레이통과하라고 시키더라고요. 지금까지중에 제일 짐이 없었는데 말이죠. 잡을 생각이 있는지 참으로 궁금해집니다. 

케어

2019-09-04 17:56:34

꼭 이렇다는 얘기는 아니고, 그냥 카드식으로 비유를 하자면...

우리도 5/24 걸리는데 coke 한병 받자고 walmart card 안열잖아요. 사리 10 만 떴을때 열지.....

세관도 일하는 사람은 한정인데 작은것까지 모두다 잡으려는것 보다 큰껀하나 놓치지 않는게 효율적이라는 결론을 냈을수도 있겠죠.

꼭 이렇게까지 계산해서 하는일인진 모르겠는데, 어떻게보면 맞게 하고있는것일수도 있을것 같아서 댓글달아봅니다.

랄라

2019-09-04 18:23:35

여태까지 제 경험으로 보면 이게 맞는거 같아요. 저는 LAX로 들어오는데 주변경험도 그렇고 명품가방 1,2개 보다는 비싼시계 손목에 차고 들어오는경우 매우 높은 확률로 잡힌경우가 많더라구요.  저도 항상 자진신고 하는데 여태까지는 아예 안보는 사람도 있고  이번만 봐준다~  그러는 세관도 있었어요. 결론적으로 아직까진 그래서 한번도 낸적 없습니다. 비싼시계가 없어서 그런가 ㅋㅋㅋ 전반적으로 식품류는 깐깐하게 보고요...

유저공이

2019-09-04 18:08:47

필리핀이랑 베트남 세관 직원에 비하면 한국은 정말 칭찬해줘야 하는거 아닌가요?

 

심지어 미국 세관 직원에 비하면 정말 친절한거죠.

 

저는 원만한건 자진 신고 하고 직원들도 친절하고 세금도 바로 공항내 환전 은행에서 수납 가능해서 편리했습니다.

happilyever

2019-09-04 18:57:51

+1 이미그레이션 오피서도 아니지만 정말 무례한 세관 직원 많았어요 미국 입국할 때.. 거의 협박하듯이 말하는 사람도 있었고요. 한국은 다는 아니어도 친절한 분들도 많죠. 

조자룡

2019-09-04 19:10:48

현역일때 휴가증 들고-여권 대용 입국서류에요-집으로 오는길이었는데 ewr 세관원이 미국에 왜 왔냐...

티메

2019-09-04 19:26:07

진짜 짜징나요. SEA 세관직원 ..

쟈니

2019-09-04 18:19:16

미국도 도수 낮은 술은 세금이 미미한 수준이라서 신고해도 그냥 가라고 합니다. 독일에서 미국으로 들어갈 때 허니와인 30병 정도를 사갔는데요, 신고할거 있다고 하고 빨간 줄로 가서 영수증 보여주니 세금 계산하면 5불도 안되니 그냥 가라고 했어요.

목록

Page 1 / 3796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31327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56202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77628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177103
new 113873

병원빌 좀 봐주세요. 오버차지 당한것 같아요 ㅠ_ㅠ

| 질문-기타 9
  • file
대학원아저씨 2024-04-16 159
updated 113872

(아멕스오퍼) Marriott Bonvoy: $300+/ $100 or $120 back

| 정보-호텔 207
  • file
24시간 2020-09-24 117163
updated 113871

Caesars Tier credits 을 벌기 위해 꼭 호텔에 가서 카지노를 해야 하나요?

| 질문-카드 19
dsc7898 2024-04-12 1493
updated 113870

Bank Bonus | U.S. Bank | Checking $500 + Swagbucks $60 | 6/27 종료 | updated on 4/9/2024

| 정보-기타 670
  • file
ReitnorF 2020-05-22 67246
updated 113869

요아소비 라는 일본 음악 유닛

| 잡담 14
Delta-United 2023-04-13 1417
updated 113868

2023.7-8월 첫 마일여행 후기) 뉴욕_Kimpton; 나이아가라폴스_Hyatt Place; 시카고; 샌프란시스코_Hyatt Regency

| 여행기 10
  • file
네사셀잭팟 2023-08-20 1879
updated 113867

이클립스 여행에 빌붙은(?) 뉴욕 먹방 여행기 (feat. 아이폰 15프로)

| 여행기 22
  • file
AQuaNtum 2024-04-15 1116
new 113866

한국에서 미국 오는 지인의 호텔, 렌트카 3자 예약관련(14일 렌트카, 12박 숙박)

| 질문-호텔 4
참돔 2024-04-15 409
new 113865

항공권 딜레이 카드 보험 적용

| 질문-항공 1
굽신굽신포르쉐 2024-04-16 83
updated 113864

역삼투압 정수기 Bluevua RO100ROPOT Reverse Osmosis System(Countertop Water Filter) 사용해보신 분 계신지요?

| 질문-기타 24
FHL 2024-04-14 1058
new 113863

‘당신이 가장 좋아했던 차는 무엇인가요?’

| 잡담 19
야생마 2024-04-15 614
updated 113862

LA 디즈니랜드 일정 짜보려는데 여러가지 질문이 있습니다

| 질문-여행 30
하아안 2023-08-07 3227
updated 113861

초보자를 위한 코너: 아무거나 물어보세요 + 아무나 답변해 주세요

| 잡담 3269
  • file
shilph 2020-09-02 73481
new 113860

거의 2배가 오른 xfinity mobile plan

| 정보-기타 2
투현대디 2024-04-15 885
updated 113859

topcashback referral

| 질문-기타 916
bangnyo 2016-03-09 29009
updated 113858

푸바오의 행복한 판생을 응원해주세요 - 소소한 나눔(마감)

| 나눔 48
  • file
marginalia 2024-04-02 2525
updated 113857

데스틴 (Destin, FL) 7월 초 5박 6일 어떨까요? (아틀란타 출발)

| 질문-여행 14
겸손과검소 2024-04-14 1115
updated 113856

체이스 united business 카드 스펜딩시 코스코 기카?

| 질문-카드 7
Opensky 2024-04-12 1007
new 113855

SFO 글로벌엔트리 후기: 영주권자는 이것저것 물어보나봐요

| 정보-항공 5
CoffeeCookie 2024-04-15 512
new 113854

세이프 웨이 옆에 드러그 스토어는 영업이 잘 되나요? 어떤 물건을 사는지요?

| 질문-기타 2
atidams 2024-04-15 503
updated 113853

Wynn Status Matching w/ $150 dinner credit, $100 spa credit and Free possible Holland America Line cruise for two

| 정보-여행 14
Skywalk 2024-04-13 1070
new 113852

Venture X 카드 받기 전에 사용할 수 있나요?

| 질문-카드 7
쯔라링 2024-04-15 260
updated 113851

집 한 채 렌트 줄 때 LLC 설립해서 렌트 주는게 유리한가요?

| 질문 9
행복한나 2024-04-14 2566
updated 113850

Hyatt Club Access Award 나눔은 이 글에서 해요.

| 나눔 700
Globalist 2024-01-02 15900
new 113849

사진도 없고 별것도 없는 동부대학투어 후기 (+캡원 프리미어)

| 후기
생각이나 2024-04-15 419
updated 113848

시카고 다운타운 여행 맛집 / 할것 추천 부탁드립니다

| 질문-여행 82
sepin 2022-11-13 11260
new 113847

뉴욕 주 Carvana에서 드랍 오프로 차를 판매시 번호판?

| 질문-기타 12
피넛인포트 2024-04-15 888
new 113846

뉴저지/뉴욕 - 잘못된 주 세금이 witheld 되었을때의 underpayment penalty

| 질문-기타
애기냥이 2024-04-15 181
new 113845

ihg chase 1 free night으로 예약을했는데 혹시 다른 호텔 자리 있는지 알수있을까요?

| 질문-호텔 5
toyy3326 2024-04-15 524
updated 113844

미국시민이 된 이후 한국 금융 업무 처리.

| 질문-기타 48
개골개골 2022-04-23 13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