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하우스를 "아시나요?"

넓은바다, 2021-02-19 20:24:25

조회 수
3423
추천 수
0

아시나요 얼마나 사랑했는지

그댈 보면 자꾸 눈물이 나서

차마 그대 바라보지 못하고

외면해야 했던 나였음을

아시나요 얼마나 기다렸는지

그대 오가는 그 길목에 숨어

저만치 가는 뒷모습이라도

마음껏 보려고 한참을 서성인 나였음을

왜 그런 얘기 못했냐고 물으신다면

가슴이 아파 아무 대답도 못하잖아요

그저 아무것도 그댄 모른채

지금처럼만 기억하면돼요 우릴 그리고 날 


21세기가 시작 한 어느 가을 날, 위 가사가 담긴 노래가 우리 귓전에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가을 날 떨어지는 나겹을 보며, 자신이 사랑했던 (아니? 좋아했던/) 짝사랑을 상상하며 많은 사람들이 아마 이곡을 들었겠죠? 아니면, 해어진 연인들도 이 곡을 들었을지 모르죠.

만약, 이 감정에 공감하신다면, 이 글을 일고 계신 분도, 적어도 20대 후반이나 30대 이후 사람이겠죠?

70년대부터 90년대까지 10대 청소년들의 취미는 바로 라디오 듣기였습니다. 당시엔 인터넷도 없을 시절이니, 그저 일방적인 미디어를 접할 수 밖에 없었겠죠.

저 역시, 90년대 말, 20000년대 초, 라디오를 엄청 듣고 살았습니다. 낮엔, MBC 4U의 2시에 데이트, MBC표준 FM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저녁엔 이의정의 "FM 데이트," "이소라의 밤의 디스크쇼," 아주 짧게, 유희열의 "음악 도시" 성시경의 "푸른 밤" 등등등....

적고 보니, MBC 개열만 많이 들었었네요. SBS에는 Forever, 텐텐, 정지영의 스윗박스 등이 같이 방송했던걸로 기억 납니다. 그래도, 밤 세서 듣지는 않았지만, 제 친구들 중엔 신혜철의 고스트도 많이 들었던거 같습니다.

그런 향수가 있어서 그런지, 몇일 클럽하우스를 사용해보니, 예전 감성이 다시 올라오는 것 같아서 이렇게 몇자 적어봅니다.

 

글을 쓰기 전, 마모에 관련 된 글이 있나 검색을 해봤더니, @빛나는웰시코기님의 클럽하우스 소개글과 @마일모아님의 클럽하우스 초댓장에 관련된글이 있네요.

아무래도 많이 가입 하신것 같은데, 각자 개설한 방이 있다면 이 글의 뎃글로 소개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저도 낮에 클럽 하우스에 들어갔다가, 뉴욕에 계신분과 함참 수다도 떨었네요.

그리고, 장거리 운전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운전하시는 분들의 클럽을 하나 만들어도 좋겠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운전하면서, 이야기도 하시고, 졸음도 쫒고요.

 

길지 않은 글이지만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3 댓글

무지렁이

2021-02-19 21:59:28

전 제 일 관련된 분야 클럽에 가서 기웃거리거나

아니면 가수 호란(@zihadahl)이 노래 부르는거 들어요. 

한국시간으로 밤이라 오전에 일하면서 들으면 좋더라고요.

더블린

2021-02-19 22:26:35

호란님 자주보이시더라구요 :) 

넓은바다

2021-02-19 23:25:48

어떻게 검색하나요?

젤다와링크

2021-02-24 22:14:36

검색에 호란으로 검색하시면 팔로워 많은 분 있습니다

brookhaven

2021-02-25 09:47:34

음주운전을 세번이나 해서 방송은 못하고 그쪽에서 노래 하나보네요...

밍키

2021-02-19 23:02:33

마일관련 방도 자주 열려요! 그방 여시는 분들이 대부분 여기 계시는 마일모아 베테랑 분들일거라 짐작을 해봐요 ^^ 

넓은바다

2021-02-19 23:26:50

따로 팔로우하시는 분 계세요?

밍키

2021-02-19 23:33:08

여기서 특정인의 실명을 쓸수는 없고... 검색창에서 마일/여행/항공 등으로 찾아 보세요 ^^ 

넓은바다

2021-02-20 01:41:14

감사합니다. 한번 찾아볼께요.

 

제이유

2021-02-20 00:02:23

조성모의 아시나요...

미국올때 들고온 '테이프' 중에 하나였는데^^;

그러게요 시간이 벌써 이렇게 흘렀네요...

(조성모 노래는 갠적으로 피아노가 최애 입니다)

넓은바다

2021-02-20 01:43:49

저도 피아노 좋아하긴하지만, 노래방에서 부르기 넘 힘들어요.ㅠㅠ

제이유

2021-02-20 09:56:28

제 기억엔 노래방 번호 11000 ㅋㅋㅋ

넓은바다

2021-02-24 21:55:29

ㅋㅋㅋㅋㅋ. 나중에 노래방기개 킬 기회가 잇ㄷ면 한번 번호 입력해봐야겠네요......

기억하기도 쉽네요.

Livehigh77

2021-02-24 22:15:19

클럽하우스는 해본 적 없지만 라디오 스테이션 목록을 보니 어렸을 때 누나와 함께 듣곤 했던 이문세씨의 "별이 빛나는 밤에"가 생각나네요. 창밖에 별들도 외로워~ 노래 부르는 바암~ 다정스런 그대와 얘기 나누고 싶어요~ 아... 부모님도 젊으셨고 어렸던 그 때의 제가 어땠었는지 이제 기억도 잘 안 나네요..

넓은바다

2021-02-24 23:06:19

전, 지방에 살기도했고, "별밤"이 방송할 땐 넘 어려서 못 들었어요.

그 추억의 이문세의 별이 빛나는 밤에 한번 들어보고 싶어요.

EY

2021-02-25 15:01:04

이문세의 별이 빛나는 밤에 93년 1월 별밤 공개방송  from Youtube 

초대가수: 김광석 (당시 29세)

 

무지렁이

2021-02-25 15:48:44

이건 비번 걸렸고, 유툽에 있네요. 핸폰이라 링크만. 

https://youtu.be/a_5tevF6hfA

EY

2021-02-25 16:11:12

유툽 동일한 파일로 변경했습니다.

넓은바다

2021-02-27 01:23:29

모두들 감사드려요.

이제서야 확인했어요.

 

젤다와링크

2021-02-24 22:15:23

전 처음 가입했을때 관심있는 키워드 검색해서 팔로워 많은 분들 팔로우하니까 재밌는 방 많이 뜨더라구여

넓은바다

2021-02-24 23:07:15

전, 그걸 스킺했어요.ㅠㅠ

PinkG

2021-02-25 11:40:01

클럽하우스가 도대체 뭔데 이 난리인가 했더니.. 그런거였군요!

작년까지 한글학교에서 2nd generation 고등학생들 가르쳤었는데요, 당시에 읽었던 text중 하나에서 라디오에 관한 내용이 나와서 제가 제 10대시절엔 밤에 라디오들으면서 공부했었다, 라디오에 사연도 보내고 음악도 신청했었다... 라는 얘길 해줬었거든요. 그랬더니 애들이 무슨 별나라 얘기 듣는듯한 반응을 보여서 -_- 격세지감을 느꼈었는데 (한국과 미국 10대들의 문화차이 일수도 있구요), 그 아이들은 클럽하우스를 통해 저희세대와 비슷한(?) 추억을 쌓겠군요... ^^;

넓은바다

2021-02-27 01:27:42

결국 라디오시대가 다시 도래하게 됭 셈이죠.

손 편지로 쓰던 사연이 삐삐, 헴드폰 문자, 인터넷 게시판을  넘어서  이제 음성으로 사연을 전하고 거기서 음악도 듣고 창작도 하고 그러네요.

 

목록

Page 56 / 3028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3/31/21)

| 정보 107
ReitnorF 2020-06-24 27458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6198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4691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3223
  89164

작년 5월 부터 세워둔 차 다시 주행전 점검 내역 어떤게 있을까요

| 질문-기타 6
마천루 2021-02-27 595
  89163

VW 2021 Tiguan S 4motion 리스 후기

| 잡담 6
다같이돌자지구한바퀴 2021-02-20 1467
  89162

스몰 커피 로스터리 - JEJES COFFEE ROASTERS

| 홍보 212
제제 2020-11-23 7518
  89161

이번에 스톰피해입은 텍사스사시는 분들 피해금액 보상되나 보세요

| 정보-기타 11
똘츄 2021-02-21 3042
  89160

5/24 이제 탈출 했는데, 체이스 카드 뭐가 좋을까요?

| 질문-카드 8
노을빛 2021-02-26 1666
  89159

하얏트 게스트 오브 아너 예약 후기

| 후기-발권-예약 38
요리대장 2021-02-25 2431
  89158

TV 연결해서 쓰는 mini PC 추천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44
보수동살아요 2019-05-23 2615
  89157

Fidelity Cash management 계좌로 인터네셔널 송금 받기

| 질문-기타 40
  • file
똥칠이 2019-01-07 3551
  89156

[1/29] 발느린 늬우스 - I am still... spending (feat. by 아멕스)

| 정보 20
shilph 2021-01-29 2072
  89155

Metromile- 마일당 내는 자동차보험

| 정보-기타 25
nhc 2016-08-04 4325
  89154

면허가 곧 만료되는데 DMV 예약은 한달뒤에나 가능하네요

| 잡담 12
hugoniot 2021-02-26 1494
  89153

$25 for $100+ spending at Staple by Amex business card offer

| 정보-기타 2
노라조 2021-02-27 174
  89152

youth 스포츠 증명용도의 Birth cerification

| 질문-기타 7
showroad 2021-02-27 549
  89151

[정보][2019.11.18 약간 업데이트] 체이스 5/24 통과하는 새로운 방법 그린스타 등장 소식

| 정보-카드 78
  • file
아트 2019-09-08 10699
  89150

wine insiders 와인 일부 개당 $5, Amex offer $65+/$20 off, Today only

| 정보 36
캐리살자 2019-04-04 2167
  89149

한국 귀국 후 미국 captial gain - 조언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kuel 2021-02-27 417
  89148

스타얼라이언스 라운지 입장정책 변경 (2021/5/3부터)

| 정보-항공
손님만석 2021-02-27 750
  89147

VA론 모기지 리파이낸스 2.75%

| 후기 31
JDC 2020-06-25 2613
  89146

▶ 클럽하우스를 "아시나요?"

| 잡담 23
넓은바다 2021-02-19 3423
  89145

[12/7] 발느린 정보 - QN, 숙박, 숙박권, 하야트 글로벌리스트 달성 등등 (정보 추가)

| 정보-호텔 168
  • file
shilph 2020-12-07 8487
  89144

H&R 택스 리턴 중 over-contribute 한 401k 질문

| 질문-기타 7
셀린 2021-02-25 552
  89143

워시 세일 룰

| 질문-기타 34
  • file
가을나무 2021-02-18 3320
  89142

스타벅스 Star 만료 안되게 하기 (feat: prepaid card)

| 정보-기타 37
메칸더 2021-01-20 3294
  89141

또 다른 Small Business Grant - FEDEX

| 정보-기타 4
레이캬 2021-02-08 834
  89140

1099-INT 안오면 그냥 guess해서 적어 넣어도 문제 없을지

| 질문-기타 14
shine 2021-02-24 1636
  89139

리파이낸스 후 세금보고 방법 조언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5
토랭이 2021-02-24 621
  89138

이 시국 시민권 인터뷰 후기 (시카고)

| 잡담 6
큰호수 2021-02-26 962
  89137

1월이 되어도 USPS 배송 지연되고 있나요?

| 질문-기타 66
Janone 2021-01-11 4326
  89136

렉서스: 딜러에서 산 차의 워런티 마일리지 서비스, 2년내로 제한?

| 후기 11
마제라티 2021-02-26 969
  89135

US Bank Skypass Select 5만마일 오퍼가 왔네요.

| 질문-카드 41
hpark 2018-08-17 7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