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한인이사업체 이사 후기 (중부->서부)

난역시럭키가이, 2021-06-22 21:34:22

조회 수
16894
추천 수
0

<업데이트2, 3.14.2024>

먼저 답장 바로바로 못해드린분들께 다시한번 사과드립니다 ㅠㅠ 제가 로긴안하고 보는 습성이 있어서 ㅠㅠ

일단 최근에 업체 이용하신분들 후기가 나쁘지 않은 것 같고, 저도 답장을 바로바로 해드리기가 힘들거 같아 업체정보 공유 여기다 할께요. 

꼭 밑에 최근 후기도 꼼꼼히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 다시한번 후기 올려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혹시 문제시 알려주시면 바로 삭제하겠습니다. 

모두 순조로운 이사되시길 바랍니다!

 

업체이름은 조양운송이구요.

제가 가진 연락처는 실장님(여자분)입니다.

실장님 전화번호 310-352-4070 이메일(choyangusa@gmail.com)

 

----------------------------------------

 

<업데이트>

 

요즘 이사철이 다가오는것 같습니다. 좋은 일로 영전하시는 거라 생각합니다 ㅎ

저에게 많은 분들이 업체 연락처를 궁금해 하셔서 쪽지확인되는 대로 답장드리고 있습니다만, 

실제로 이용하신분들이 있으신지 또는 업체와 이사진행하시면서 제가 올린 후기와 같았는 지 또는 불쾌한 일이 있었는 지 등등 

후기도 알려주시면 다른 분들을 위해 좋을 것 같단 생각이 들어요. 

저에게는 일처리가 깔끔했던 곳이지만 또 다른 분들에게는 아닐수도 있구요 그래서 늘 조심스럽습니다. 

 

모두 원하시는 대로 깔끔한 이사하세요!!

 

--------------------------

 

 

 

안녕하세요.

 

 

로마다시가자님의 이사업체에 관련 에 댓글남겼는데 쪽지요청이 좀있어 후기를 새로 파야겠다고 생각이 들어서 이렇게 자세히 적어볼려고 합니다

 

 

저는 잡리로케이션으로 타주 이사를 (중부->서부) 2019년에 했어요코비드전이고 3년전일이라 타주이사 상황이 조금 달라졌을 수도 있지만 최근에 같은 업체를 통해 로컬이사했는데 여전히 일이 똑부러져서 저는 혹시 또 이사할일있다면 계속 이업체를 사용할려고 합니다

 

 

1. 알아보기

 

이사업체를 이용하는 첫 타주 이사였기때문에 모든 분들이 그러시겠지만지인찬스를 사용합니다. 타주이사경험이 있는 지인들을 통해 몇군데 업체정보를 받았고 그리고 검색을 통해 이름있는 한인업체/미국업체들 포함 리스트 작성했습니다.

 

 

2. 이사방식

 

완전포장이사에서부터 컨테이너만 빌려 짐을 넣으면 기차로 보내주는 방식까지 다 알아봤는데 여러가지 비교해보고 차까지 보내야 되는 상황에서 포장이사+자동차운송까지 해결해주는 방식으로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했습니다.

 

 

3. 업체선정하기

 

먼저 이름있는 한인업체/미국업체는 체계적이라는 느낌을 받았지만 저희가 감당하기엔 가격이 터무니(?)없이 비쌌어요. 최대한 보전해주는 리로케이션비용으로는 해결이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소개받은 몇 군데 업체에 연락을 돌렸습니다. 근데 그 중에 반은 없어진 업체 더라고요. 저는 기본적으로 일을 할 때 연락소통이 잘되는 (이메일/전화/문자/카톡 등등) 곳이 1순위이고 느껴지는 친절함/사람다움이 2순위인데, 이곳에 부합하는 업체를 결국 지인이 소개시켜준 곳에서 찾았습니다.

 

 

4. 진행방식

 

업체사장님과 연락하고 며칠 있다가 실장님이란 분에게 연락이 옵니다. 이 분이 모든 것을 다 셋업 하시는 분이신 것 같더라고요. 업체는 서부에 위치해 있고, 이사면허를 가지고 있으며, 다른 주에 지점이 있는 것이 아니라 날짜에 맞춰 회사소유의 트레일러(진짜 큰 트럭아시죠? )들을 미국 전지역으로 보내서 서부로 짐을 싣고 또는 내려주고 돌아오는 방식이라고 하시더라고요. 이사면허 소유와 트레일러 소유했다는 것을 엄청 강조하셨어요. 저는 자동차도 같이 보내야 했는데, 자동차는 협력업체를 통해 이송한다고 하셨고, 이사당일 이삿짐과 자동차를 트레일러에 싣고 자동차는 협력업체에 내려주고 간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최소 한달전에는 예약을 해야 한다고 하시더라고요. (저흰 한달반정도 전에 예약했어요)

 

 

5. 이사방식, 견적 및 계약

 

이 업체의 이사방식은 기본적으로 가구만 포장 이사입니다. 나머지는 저희가 다 포장해 놔야 한다고 하시더라고요. 저희는 시간도 넉넉했고 주말마다 박스 사다가 박스에 넣고 개러지에 쌓기 시작했습니다. 견적은 업체가 직접 방문할 수 없기 때문에 전화를 통해 집의 크기와 가구의 수들을 알려드렸고 그거에 맞게 견적서 작성해 주셨어요. 참고로 저희는 아기1명있는 투베드 투베스집이였습니다. 가격도 너무 적절했지만, 혹시나 짐이 더 나올 경우를 여쭤봤더니 괜찮다고 하시더라고요 (실장님께서 굉징히 자신감있어 보이셨어요). 자동차는 따로 견적을 냈구요. 차만 전문적으로 옮기는 협력업체의 트레일러를 이용한다고 하시더라고요. (이 협력업체는 왠만한 주에는 지점이 있는 것 같았어요). 계약서는 작성하고 디파짓 $200불 카드로 결제했습니다.

 

 

6. 이사당일까지

 

이사당일까지 저희는 한달이상이 남았었구요. 지금 찾아보니 이사이에 총 5번의 이메일리마인더가 있었구요 (물론 그외에 궁금한점도 바로 바로 답변주셨어요.). 이사당일전날에 트레일러도착시간 전화로 알려주셨어요. 저희는 당일까지 열심히 짐쌓았습니다.

 

 

7. 이사당일

 

알려주신 도착시간에 맞춰 도착했어요. 남미계 일꾼 3명이 왔구요. 대장으로 보이는 분이 번호표주시면서 저희가 포장한 박스에 붙이고 품목리스트 작성하라고 하더라구요. 번호 붙이는 사이에 가구들 다 분리하시고 포장하시더라고요. 분리하고 포장된 가구에도 번호표 다 붙였고요. 번호표가 총 80개 정도 나온 거 같아요 (정확하진 않습니다. 3년전이라). 참 저는 차이송이 처음으로 차속에도 물건들 가득 채워 놨었는데 다 빼라고 하더라고요; 차가 비어 있어야 된다네요. ㅠㅠ. 짐을 다 싣고 차까지 싣고 떠나는데 까지 2시간 좀 넘게 걸렸습니다. 중간중간 음료수 제공해드렸어요. 팁관련해서는 실장님께서 25불정도가 적당하다고 하셔서 3명분하고 견적비용의 50%를 체크로 드렸어요. (실장님께서는 이삿짐받는날 한꺼번에 주셔도 된다고 했는데 전 드렸어요)

 

 

8. 서부로 출발

 

저희는 이삿짐 기다리는 게 싫어서 이삿짐을 미리 보낸 거였기 때문에 약 1주일을 아무것도 없는 집에서 최소한의 것 (버릴 이불, 버릴 식기 정도)으로 생활했고요. 출발 마지막날에는 IHG포인트 프리나잇으로 공항근처 좋은 호텔에서 3식구 하루 보내고 다음 날 비행기타고 편하게 3식구 서부에 도착했습니다.

 

 

9. 새집도착 이삿짐받기전

 

저희가 새집에 도착하고 이틀 뒤에 이삿짐오는 것으로 계약했었어요. 자동차는 협력업체 통하기 때문에 도착날짜 확답을 못 주셨는데 계속 이메일로 업데이트 해주셨어요. 근데 왠걸 자동차가 하루 먼저 도착했습니다. 자동차 받으니 뭐든지 할 수 있겠더라고요. ㅎㅎ 그로셔리쇼핑도 했고요. AAA멤버쉽가입해서 DMV가지않고 자동차 registration/번호판받기를 그날 당일 다 마무리했습니다. 그리고 이날 실장님의 이삿짐도착시간에 대한 리미안더가 왔습니다.

 

 

10. 이삿짐받기

 

정해진 시간 (오전)에 짐 실었던 트레일러보단 작은 트럭으로 남미계 일꾼 3명이 같이 왔고요. 짐 다 내려 주시고 가구다 조립해주시고 2-3시간안에 마무리하시고 잔금 체크와 팁 (인당 $25) 받으시고 가셨어요. 오래된 화장대 거울 받침목이 조립과정에서 조금 부서졌는데 뭐 오래되거라 괜찮다고 했고요. 그날 오후에 실장님이 죄송하다/이사는 어떠셨냐고 전화하셨어요. 그렇게 마무리 잘했습니다. 며칠후에 학교에 리로케이션비용 보전을 위해 제출할 공식 영수증(?) 보내주셨고요.

 

 

11. 소회

 

이사업체선정은 정말 쉽지 않아요 특히 도시에서 떨어진 곳은 말이죠. 한인업체에게 뒷통수맞으면 그 아픔이 배가 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겁니다. 저는 이후에도 이 업체를 통해 로컬이사까지 했는데요 기대를 저버리지 않으셨어요. 그래서 제 경험이 이 업체에 한정되어있어 잘 모를 수 있지만, 왠지 서부쪽 한인업체들은 타주보다 워낙 많기 때문에 이렇게 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든거 같아요. 이사면허여부/트레일러소유여부/소통여부등등 이 제일 중요한 것 같기도 하구요. 저도 지인들 타주이사때 심지어 (중서부 동부) 까지 추천해드렸는데 너무 만족하시더라구요.

 

 

금액에 여유가 있으신분들은 대기업이름을 건 한인업체 또는 미국업체 사용하시는게 제일 속편한 일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비싼 이유가 있으니까요). 다만 저희처럼 한정된 금액(리로케인션비용내)에서 하실려니까 늘 위험부담이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저 또한 이사업체 선정과정에서 검색과 지인 소개등의 방법을 다 동원해봤지만 정말 좋은 업체 후기 찾기가 쉽지 않았어요. 그래서 언젠가 기회가 되면 후기를 올려야지 했었는 데 이번 기회에 글을 쓰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특정다수에게 업체소개라는게 늘 위험성이 있고 또 어떻게 보실까 걱정도 되고 해서 조심스럽긴 합니다. 전 단지 이 업체를 2번 이용한 커스터머일뿐이라서 ㅎㅎㅎ 그래서 업체정보는 공개하기는 조심스럽고요. 혹시 요청이 있다 거나 마모의 룰에 어긋나지 않는다면 공개하겠습니다.

 

 

 

그럼 이사준비하시는 모든 분들 이사한다는 것은 좋은 일이있는거자요? ㅎㅎ 늘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122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CA외노자

2023-07-24 10:05:11

저도 곧 이사예정인데 이사업체체정보 부탁드립니다

고등어태비냥

2023-07-25 03:02:21

안녕하세요. 자세한 후기 정말 감사드려요. 이사 업체 정보 공유 부탁드려요 될까요? 

아녜스

2023-09-22 07:01:02

안녕하세요, 저도 조만간 타주로 가야하는데 , 이사업체 연락처 좀 부탁해도 될까요?  미리 감사합니다.

 

Californian

2023-09-22 07:38:52

저도 이사업체 정보 좀 부탁드립니다..

noworry

2023-09-22 15:02:10

저도 이사업체 정보 부탁드립니다! 좋은 글 감사드려요. 

멜빵

2023-09-22 16:48:46

안녕하세요, 저도 이사업체 정보 부탁드립니다! 

김춘배

2023-09-22 16:53:50

경험 공유 감사합니다. 이사정보 업체 부탁드려도 될까요?

여행매년가즈아

2023-09-22 21:43:40

자세하게 경험을 나눠주시고 글에서도 신뢰가 느껴지는 것 같아 그냥 지나칠 수가 없네요.. ㅎㅎ 저도 타주 이사를 계획 중이라 업체 정보 알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난역시럭키가이

2023-09-27 19:32:57

죄송합니다. 확인이 늦었어요 윗분들까지 쪽지 보내드렸습니다. ^^;;

무초망고

2024-01-17 20:49:20

최근 후기 공유합니다.

저는 중부에서 남부로 이사했구요. 캘리포니아 기반 업체라서 엘에이에서 18-wheeler가 오더라구요. 

경로가 흔하지 않아서 그런지, 중간에 뭐 들린 곳 없이 다이렉트로 바로 제 짐 픽업해서 이사가는 도시까지 왔습니다.

화요일 아침에 픽업해서 금요일 아침일찍 짐을 받았습니다. (사실 목요일에 오후에도 가능하다고 했었는데, 제가 자차 운전해서 가야해서, 금요일 아침에 받기로 했습니다.)

히스패닉 무버 두명이 와서 가구 포장 다하고, 제가 포장해놓은 박스들 옮기는데, 정말 빠르고 잘하더라고요. 손이 정말 빨랐습니다.

대신 18-wheeler가 굉장히 커서, 집 앞쪽에 주차가 가능한지 미리 파악하셔야 합니다. 저는 이부분을 미리 안알려줘서 좀 번거로웠습니다.

암튼, 유홀에서 트럭 빌려와서 짐을 옮긴뒤에 18-wheeler 주차된곳에 짐 가져가서 다시 옮기더라고요. 암튼 좀 번거로웠지만, 어째든 해결은 됐습니다. 이부분 참고하시면 좋을 듯 싶습니다.

 

저는 여자실장님은 아니었고, 남자분이었는데 (직함은 잘 모르겠네요), 예약 잘 잡아주셨습니다.

앞선 후기 댓글에서 보면, 진짜 제대로 제 때에 오는지 컨펌이 약간 늦다고 하셨는데, 무슨 말씀인지 알겠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중간 중간에 계속 확인 문자 보냈고, 이삿날 일주일 전에 컨펌 받았었습니다. 느낌적으로는 마지막까지 이사 경로 경유가 가능하면 다른 짐들도 같이 운송하고 싶어서 그러시는것 같았어요. 

 

금액적인 부분은 싸다고 할 수는 없었지만, 일하는거 보니 정말 믿을 만했습니다 (제가 알아봤던 견적들 중에서는 평균보다 살짝 위였습니다).

카드 결제 (비자/마스터)가 가능하다는게 큰 메리트였구요.

 

개인적으로는 타주이사를 다시하게 되면 또 이용하고 싶은 업체입니다.

 

좋은 업체 소개해주신 @난역시럭키가이 님께 감사인사드립니다. :)

난역시럭키가이

2024-03-14 18:26:49

아이고 제가 로긴안하고 보는 경향이 있어서 이제야 확인했어요 ㅠㅠ 이사잘하셨다니 다행입니다!!!! 

알렉사

2024-01-18 02:37:20

정성스런 후기 감사합니다.

저도 업체 정보 부탁드리고싶습니다.

쪽지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알렉사

2024-01-23 23:00:05

혹시 댓글 달아주신 다른분들이라도 이삿집업체 연락처 아시면 공유해주실 수 있나요? 이사날짜가 2주정도밖에 안남아서 마음이 급하네요 ㅠ

난역시럭키가이

2024-03-14 18:27:31

너무 늦었지요? ㅠㅠ 제가 로긴을 잘안하고 보는 경향이 있어서 확인이 엄청 늦었어요 ㅠㅠㅠ 이사잘하셨길 바랍니다 

솜다리

2024-01-18 04:51:40

저도 업체 정보 알고싶어요. 쪽지 부탁드립니다.

오스틴개미

2024-01-24 01:43:29

저도 업체 정보 좀 쪽지로 부탁드려도 될까요? 감사합니다!

여름이좋아

2024-01-24 07:03:39

올 봄에 딸아이가 출산후 이사하는데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네요. 업체 정보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하구요...

noworry

2024-01-24 10:36:35

난역시럭키가이님이 올려주신 정보 덕분에 이사 잘 했습니다. 이사비용은 미국 일반 이사회사 견적비용이랑 같았지만 예정된 날짜에 짐을 도착하게 해주신다고 해서 선택했습니다. 좋았던 점은 일하시는 분들이 프로페셔널 하셔서 가구들이랑 포장도 너무 잘해주시고 예정된 날짜에 짐 도착하게 해주신것이고 아쉬웠던 점은 카드결제 시 4% 추가 수수료이고 현금이나 cashier check만 가능해서 지불 방법이 불편했습니다. tip도 그 사이에 인플레이션이 있어서 move out 그리고 move in 할때 두번 인당 50, 100달러가 적당하다고 해주셨습니다.

Icandoit~!

2024-02-04 01:32:22

안녕하세요.

저도 곧 서부에서 동부로 이사 할 예정인대 업체 정보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뱅기맥

2024-02-19 11:10:30

안녕하세요 

몇개월 안으로 이사할 예정인데 혹시 업체 정보 부탁드릴 수 있을까요

에서튼오너

2024-02-19 11:31:23

안녕하세요. 자세한 공유 감사드립니다.

저는 서부에서 남부로 이사할 예정인데, 업체 정보 부탁드려도 될까요? 

얼음공22

2024-02-19 11:39:24

안녕하세요, 저도 올해 여름 시작 전후 이사를 가게 될 것 같은데 업체 정보 공유 부탁 드려도 될까요. 

122 댓글

Comment Page Navigation

목록

Page 1 / 3803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32142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56808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78050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179457
new 114087

[파트너 비지니스, 일등석도 대폭 인상] UA 마일로 아시아나 이콘 발권 (LAX-ICN) 60,500 마일로 올랐나요?

| 질문-항공 28
  • file
오성호텔 2024-04-23 2215
updated 114086

한국 방문 핸드폰 개통 질문 드립니다.

| 질문-기타 9
스탠다드푸들 2024-04-23 459
updated 114085

[5/1 종료 예정] Amex Bonvoy Brilliant: 역대 최고 오퍼 (185,000 포인트 after 6,000 스펜딩)

| 정보-카드 167
  • file
마일모아 2024-02-29 15587
updated 114084

도쿄편 : JAL Premium Economy, 콘래드 도쿄(Conrad Tokyo) 후기

| 여행기 44
  • file
엘라엘라 2024-04-20 2310
updated 114083

한국 제주공항 렌트카 - 카드회사 보험 가능한 곳 & 종합 건강 검진 후기

| 정보-기타 8
프리 2024-04-23 609
updated 114082

초보자를 위한 코너: 아무거나 물어보세요 + 아무나 답변해 주세요

| 잡담 3292
  • file
shilph 2020-09-02 73952
new 114081

GE 리뉴얼 2일만에 승인났네요..

| 잡담
hack2003 2024-04-24 79
new 114080

한국 시민권자와 결혼시에 절차? 과정?

| 질문-기타 6
문아톰 2024-04-23 311
new 114079

영어만 사용하기 시작한 아이 어떻게 한국말을 사용하도록 할까요?

| 질문-기타 4
bori 2024-04-24 390
updated 114078

아시아나 개좌석 옆 좌석문의

| 질문-항공 22
강풍호 2024-04-23 1876
new 114077

대한항공 드디어 예약번호 규격화: 이제 Alphanumeric 6-digit PNR만 씁니다

| 정보-항공 3
edta450 2024-04-23 711
new 114076

[뉴스] 캘리포니아 공항 Clear 금지 고려중

| 정보-여행 16
하와와 2024-04-23 1333
updated 114075

(리텐션 오퍼 내용 추가 (1/1/2024)) HP Instant Ink Subscription 최대 14개월 (9,800장) 얻기 (쇼핑정보+리퍼럴 글타래)

| 정보 85
  • file
음악축제 2022-12-04 6071
new 114074

두 달 정도만 탈 차량을 어떻게 구하시는지요?

| 질문-기타 20
Livehigh77 2024-04-23 1298
new 114073

어디 은행의 체킹 어카운트 쓰시나요?

| 질문-기타 2
망고주스 2024-04-24 254
updated 114072

Impeding, tailgating, brake checking, self-driving

| 잡담 29
라이트닝 2024-04-22 1502
updated 114071

아멕스 MR로 델타왕복, LAX -> HNL(01/02/2025  ~ 01/06/2025)

| 질문-항공 18
에리쿠냥 2024-04-23 1387
updated 114070

Hyatt Vacation Club membership – Timeshare sales presentation 생존 후기

| 정보-여행 29
  • file
잭울보스키 2024-04-21 1875
updated 114069

슬기롭게 도쿄 처음 여행하기: 무료 가이드 정보

| 정보-여행 10
최선 2024-04-23 1435
new 114068

한국 한도 제한 계좌 금액이 상향되네요..

| 정보-기타
hack2003 2024-04-24 350
new 114067

[기사] 티웨이·에어프레미아 (Air Premia), 스타얼라이언스 가입 추진

| 정보-항공 23
프로애남이 2024-04-23 1497
updated 114066

한국에서 부동산 구매를 할 계획이 있다면, 미리 외환 적금을 붓는게 좋은 생각일까요?

| 질문-기타 22
망고주스 2024-01-25 3029
updated 114065

[은퇴 시리즈] 2023년 4월 은퇴후 1년 경과 잡담

| 정보-은퇴 52
  • file
개골개골 2024-04-15 8909
updated 114064

런던 히드로 (LHR) 터미널 5 환승기

| 정보-항공 33
찐돌 2023-01-04 3146
updated 114063

Nexus 인터뷰 날짜가 대량으로 풀렸습니다. (Blaine, WA)

| 정보 4
김베인 2024-02-19 773
new 114062

Venture X 실물카드: 신청 후 얼마만에 카드를 받을 수 있는지요?

| 질문-카드 4
ptwm23 2024-04-23 381
updated 114061

덴버 Denver 공항 내 호텔 웨스틴 Westin

| 정보-호텔 9
절교예찬 2023-08-15 853
new 114060

5월 하순경 떠나보려는 나만의 로드트립 계획 (라스베가스-덴버)

| 잡담 10
  • file
MAGNETIC 2024-04-23 548
updated 114059

Amex MR to Virgin Atlantic 30% bonus until 5/31/2024.

| 정보-카드 12
  • file
랜스 2024-04-22 1858
updated 114058

재외공관 금융인증서 발급 서비스 5월중 개시 예정

| 정보-기타 5
hack 2024-04-23 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