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뎃)

chase ink가 열리고 두번 사용후 며칠뒤에 닫혔었습니다.

전화해도 이유도 모르고.. 연락도 안오다 안오고...

그리고 브렌치가 가서 도움 요청.. 오피서가 전화돌리다가 담당자랑 연락이 안된다며 연락준다 하고 언 2주가 넘어도 연락을 안주네요.

중간에 전화했는데 연락하겠다 그러기만하고.. - - +

그리고는 내 이름으로 누가 카드를 열었으니 dispute해라… 편지가 오고..(제가 카드를 발급받았는데요… @@..)

하튼 편지들고, 다시 브렌치로 갔습니다. 그리고는 너 어찌 연락도 안해주니… 나 이거 해결 안해주면 날마다 여기 올거다.. 웃으며 협박… 

오피서.. 굿.. 그러랍니다. ㅎㅎ 하튼.. 브렌치 오피서.. 전화를 막 돌리시고…  홀드하고 기다리고..

제가 내 카드 왜 닫힌거래? 뭐가 문제래? 물어보니.. 얘네들이 every minute 마다 다른 얘기 한다고… 

우쩄든, 제가 제 소셜, 제 회사 넘버로 카드 오픈한거 확인하고, 다시 새카드 보내준다 하고 새카드 받았습니다.

새카드도 overnight으로 보내준다 했는데 3일 지나도 안와서 전화하니 보통 메일로 벌써 발송 되었다네요. ㅠㅠ 

그런데 일주일 지나도 안옴.. 그래서 전화하니 바로 보내준다고…

그리고 2일 뒤인가 왓어요..  체이스 왜 그러는지…ㅠㅠ

우쩄든… 사건은 잘 마무리 되었고… 왜 카드가 닫혔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브렌치오피서도 아마 중간에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제가 au카드 신청하고.. 전화했었는데 그때 뭘 잘못 눌렀는지 어쨌는지 모르지만… ㅜ.ㅜ)

어쨋든… 잘 해결되어서 다행입니다.. 근데 카드 쓰기 무섭네요.. 또 이런일이 일어날까봐…


하튼… 카드 문제가 생기면.. 브렌치로 가실 것을 추천합니다. 브렌치 님들도 막 적극적이진 않지만.. 열심히 도움을 요청하면.. 귀찮아서라도 도와주시는 듯 합니다.

^^ ;;;;;


싸웨는 리컨안하고 그냥 있습니다… 그러는게… 맞… 는 …. 거.. 죠???? 

근데 너무 아쉬운 건…. 저의 욕심인가요?ㅋㅋ 브렌치 아저씨의 도움을 요청하면 안되겠죠?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좀만 참을걸.. 좀만 참을걸.. 지가 못났습니다..ㅠ.ㅠ

우쨌든.. 사연을 얘기하면..


언 1년전, 마모를 알고 현재까지 7개의 카드가 있습니다. 작년 9월까지 무리해 달리다가 쭉 쉬고


이번 체이스 사태로 3월 4일  chase ink plus신청, 인어 받았구요.

3월 8일 chase southwest plus 신청, 인어 받았는데요.

제가 게시판으로도 전에 언급했었는데.. ink 카드가 열리고 얼마후 거의 바로 카드가 닫혔습니다.

계속 전화해서 물었는데 자기네는 모른다.. 연락준다 하며 연락안주고..

브랜치에 가서 막 도와주시더니만 담당자랑 컨텍이 안되니 후에 연락주겠다너니 연락 또 1주일 넘게 안주고..ㅠ.ㅠ

그러다가 메일을 받았습니다. 제 이름으로 누가 이 카드를 열어서 닫았다고… 그러니 크레딧리포트 회사에 신고해라 등등…,ㅠㅠ

제가 그 카드를 열었습니다!!! 도용신고 한적도 없구요.ㅠ.ㅠ


이런 사건을 안후… 그리고 4월에 체이스를 신청할 수 없을 거라는 생각으로… (4월중이었는데 그걸 모르고..ㅠ.ㅠ )

어쩜 잘됐다.. 잉크는 닫힌거니.. 싸웨 프리미어를 신청해보자… 하며...

3월 31일에 chase southwest premier를 신청. 펜딩…

그리고 오늘 전화해서 물어보니.. 30일안에 2개 신청해서 턴 아웃 되었다며.. 최근에 카드를 많이 열었다 그럽니다…

30일안에 카드 2개 이상 신청하면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 들었긴 했는데… chase ink 가 이렇게 닫혔고 비지니스 카드고… 뭐 하니…

혹시나 했는데… 리컨 오피서는 리젝 편지 갈거다.. 딱 자릅니다.

전 우째야 할까요.. 이 상황 얘기하며 나이스 리컨 오피서를 만나길 기도하며 사정해 볼까요?

근데..  제 experian 리포트에는 3월 31일 신청한거 아예 뜨지도 않네요. 체이스에서 크레딧 확인도 안하고 바로 리젝하나봐요?


제 카드 기록을 적으면.. 


2015.5 chase sapphire

2015.6  citi aa

2015.7. amex prig

2015.8. chase marriott

2015.8 amex plantinum

2015.9. amex spg


2016.3.4 chase ink plus

2016.3.8.chase southwest plus -인어 후 닫힘.. .ㅠㅠ 지금 우쩃든 홀드중?

2016.3.31 chase southwest premier - reject.ㅜㅜ



참고로 잉크는 좀전에 fraud 디파트먼트에 연락하니 제 아이디 등 카피 보내라 해서 보낸 상태입니다..ㅜ.ㅜ

싸웨 프리미어를 포기해야 할지.. 리컨을 해봐야 할지… 고수님들 조언 부탁드립니다.ㅠ.ㅠ 


10 댓글

우왕좌왕

2016-04-05 04:26:42

너무 달리신듯.


papagoose

2016-04-05 06:56:11

Bad case 같아요... 사파이어에 있는 UR 빨리 옮기세요...

샤랄랄라

2016-04-05 13:50:14

네..ㅠ.ㅠ 벌써 남편꺼로 옮겼어요.ㅠ.ㅠ 설마 남편꺼까지 문제삼진 않겠죠.. ㅠ.ㅠ

Mila

2016-04-05 07:14:17

 저같은경운 이번에 싸웨컴패니언하겠다고 플러스,프리미어 약간불안한마음으로 몇일간격으로 열고 잉크플러스도 욕심이나서 해볼까하다가 아니다 오바다 하고 접었었거든요. 두개 무난하게 받은거에 감사하며.. 당분간 미국내&커리비안쪽 여행이나 실컷하려구요

조용히 제의견으로는 리컨 안하고 그냥 가만히있을거같아요.. 괜히 긁어 부스럼만드는거같아서... 무섭네요..

AJ

2016-04-05 09:31:16

저도 동의. 왜 이리 위험을 무릅쓰고 무리를 하시나요. 가늘고 길게 가셔요.

가자

2016-04-05 10:24:03

체이스 열리고 닫힌게 있는 상황에서 추가신청은 정말 잘못된거같아요  체이스에 fraud 케이스 오픈돤상태에서 해명없이 그냥 새카드 또 신청하신거 같은데 이러면 체이스랑 평생 거래못할수도 있어요. 전화 팩스로 해결되면 다행이지만 시간질질끌다가 해결안되면 큰일납니다. 저 옛날 생각나서 이야기해드리는건데 전화로 해결안될거같으면 당장 체이스 지점 찾아가셔서 은행계좌 오픈해준뱅커한테 자초지종 다 설명하고 도와달라고 부탁하셔야합니다. 뱅커도 귀찮고 도와주기 싫을 수 있는 케이스에요. 해결하는데 생각보다 오래걸립니다. 일단 모든카드 닫히는 한이 있더라도 모든 케이스 클리어하셔야 체이스와 계속 거래 가능합니다. 아니면 그 ssn 체이스에서 못써요. 

느낌아니까

2016-04-05 12:43:31

+1

지금 너무 위험해보여요.

우선 잉크카드부터 해결해는게 급선무라고 생각되네요. Fraud alert이 걸린상태에서 또 신청하시다니...


싸웨 캠페니언이야 올해 말까지 하나더 열면되니 어떻게 되겠지만.

샤랄랄라

2016-04-05 13:49:02

네. 귀한 조언 감사해요. 그런데 왜 이런 fraud 가 일어나죠? ㅠ.ㅠ 제 정보로 제가 카드 열었는데.. 정보 도용이라니ㅠ.ㅠ

샤랄랄라

2016-04-05 13:50:48

모두들 조언들 감사합니다.ㅠ.ㅠ 지가 왜 그랬는지..ㅠ.ㅠ 흑....

kaidou

2016-04-05 14:14:44

뭐 이미 지나간 일이니 어쩔수 없네요. 최대한 포인트 다 옮기고 마음을 비우시는 수밖에요. 지금 마일모아에 제법 많은 분들이 어마어마하게들 달리시는데 롱런게임으로 하셨음 하는 바램입니다

목록

Page 1745 / 2996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에서 정보 찾기 (Updated on 2/21/21)

| 정보 104
ReitnorF 2020-06-24 23682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4904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3060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1334
  37535

아멕스 플래티넘 - 렌탈카 보험 질문

| 질문-여행 1
Joanne 2016-04-24 655
  37534

태국 방콕 시내에 수영장 좋은 호텔좀 추천 부탁드립니다.

| 질문-호텔 6
audit 2016-04-24 1353
  37533

Craigslist에 판매글 올리니 사기꾼들이 득실득실 하네요

| 잡담 19
ll0opsll 2016-04-24 3965
  37532

뜬금 없지만 아파트 재계약 취소 할수 있을까요?ㅠㅠ

| 질문-기타 8
막둥이누나 2016-04-19 1924
  37531

iphone 6 unlock? (버라이즌) 을 한국에서 사용? 가능한가요

| 질문-기타 6
가자가자가자 2016-04-24 1024
  37530

(급한질문) 주소 -> 지도 표시 가능한가요?

| 질문-기타 4
세계속으로 2016-04-24 457
  37529

AMEX 150,000 MR after 20000 스팬딩

| 나눔 13
MJS 2016-04-23 1964
  37528

하얏트 사인업 숙박권 예약 문의

| 질문-호텔 13
열공맘 2016-04-24 963
  37527

마모 떠난지 어언 2년....

| 잡담 31
NYC 2016-03-05 3142
  37526

스마트폰 언락

| 질문-기타 4
방울 2016-04-24 527
  37525

이 하와이 렌트회사 믿을만한가요? - carrentalhawaii.com

| 질문-여행 4
노마드인생 2016-04-24 1089
  37524

▶ (업뎃) 제가 싸웨컴페니언에 눈이 멀었습니다.ㅠ.ㅠ 리컨 도와주세요..

| 질문-카드 10
샤랄랄라 2016-04-05 2042
  37523

하와이 여행을 위한 Hotel card - Hyatt가 best??!!

| 질문-기타 4
sweetyn 2016-04-23 2779
  37522

힐튼 예약 문의 (+ 매칭): 남해 힐튼

| 질문-호텔 6
사랑꾼 2016-04-24 1322
  37521

혹시 위스컨신 밀워키 사시는 분이나 사셨던 분 계세요? 집을 찾고 있습니다.

| 질문-기타 6
통키 2016-04-21 1634
  37520

[종료]체이스 체킹/세이빙 쿠폰나눕니다.

| 나눔 4
고고싱 2016-04-24 235
  37519

ANA 비지니스 발권 성공했습니다

| 후기-발권-예약 12
  • file
붕붕이 2016-04-23 1594
  37518

야구, 그래도 보는 것 보다는 하는게 재밌는

| 잡담 10
  • file
오하이오 2016-04-23 1365
  37517

10대 딸 차사주기

| 질문-기타 26
니니 2016-04-22 2842
  37516

Gopro heros 4 silver 패키지 학생할인하면 280불에 살수 있습니다.

| 정보-카드 10
백만마일모으자 2016-04-18 1328
  37515

AA 마일리지 - 유효기간 연장 방법 질문입니다

| 질문-항공 7
Wisdom 2016-01-22 3264
  37514

구직시 레퍼럴.

| 질문-기타 9
필리어스포그 2016-04-23 1505
  37513

mortgage comparison - 여러분이라면 뭘 선택하시겠어요?

| 질문-기타 8
크레오메 2016-04-23 1700
  37512

여러 분들은 어떤 차 사고 싶으세요?

| 잡담 51
A.J. 2016-04-20 4155
  37511

AA 발권 시 바클레이 카드를 안쓸때?

| 질문-항공 9
브라킴 2016-04-23 892
  37510

아시아나: 인천-삿포로 7월 1일부터 취항

| 정보-항공 8
  • file
마일모아 2016-04-22 1307
  37509

첫 두발 자전거

| 잡담 34
  • file
오하이오 2016-04-21 1671
  37508

인천공항 입국 심사 시간이 엄~~~~청 길어졌네요 ㅠㅠ

| 정보 75
Vons 2016-04-20 10487
  37507

[update] offer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직장에서 해고당했네요.

| 잡담 218
크레오메 2016-04-17 6977
  37506

엄마와 아들의 여행기_3 (산티아고, 혹독한 첫 날의 남미)

| 여행기 5
  • file
Han 2016-04-23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