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두발 자전거

오하이오, 2016-04-21 02:45:12

조회 수
1664
추천 수
0

biking_01.jpg

2호가 난데 없이 보조 바퀴를 떼어 달란다.


biking_02.jpg

떼어서 타보라고 몇 번을 권했지만 무섭다고 해 번번이 다시 붙였었다.


biking_03.jpg

그렇게 비틀 거리며 진입로를 오가는 열의를 보고 


biking_04.jpg

학교 운동장으로 데려갔다. 몇번 버벅거리더니 신나게 달린다.


biking_05.jpg

재밌단다. 1학년이 되도록 자전거를 못타는게 안쓰럽기까지 했었다.


biking_06.jpg

안쓰럽다 못해 불쌍해 보이는 2학년 1호가 외면하던 눈길을 돌린다.


biking_07.jpg

탈 생각 않던 1호도 동생이 타니까 자극을 받았나 보다. 타니까 잘 탄다! 


biking_08.jpg

내가 형들에게 환한 웃음을 보내니 3호는 소리쳐 불러 두손 놓고 타는 묘기(?)를 보인다.


biking_09.jpg

좋은 기분 탓인가 올려다 본 3호 얼굴이 유난히 화사해 보인다.




*
초등학교 입학하도록 자전거를 타지 못하는 아이들을 보면
안타까움과 죄책감 같은 걸 느끼기도 했습니다.
유난히 자전거 가르치는 것을 크게 여기는 
주변 아빠들 때문이기도 했겠지만
그 만큼 아이들에게 신경을 덜 쓴 걸 알기 때문이죠.

그래도 '타고 싶으면 스스로 타겠지'라며 
게으름을 포장하긴 했는데 
그 시간이 길어지니 불안해지기도 했네요.

어찌 됐던 이제서야 10년 묵은 체증 넘어간 듯 게운하네요.
주말엔 아이들과 하고 싶었던, '자전거 산책' 가보려고 합니다.

biking_10.jpg

그나저나 눈 내리던 4월 지나 여름 같은 4월로 이어지네요.  

날파리인 줄 알고 쳤더니 바지에 피가 묻었습니다. 모기였습니다.


34 댓글

순둥이

2016-04-21 02:54:54

따오남 msn019.gif

오하이오

2016-04-21 04:18:15

하트 감사합니다^^ 그런데 무슨 뜻인지를 몰라서 검색해보니, 이거 하나 나오네요.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buskerbusker&no=48337 (따오기 같이 생긴 남자인가요?) ^^;

순둥이

2016-04-21 18:57:41

지은이의 의도는 "따뜻한 오아이오 남자" 입니다 ^^

오하이오

2016-04-21 19:21:42

으하하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검색 결과가 이상해서 베트남 말일까? 아니면 무엇의 오타일까 열심히 생각해 봤습니다. 창작물이었네요. 혹 바꾸게 된다면 순둥이님 이름에 맞춰 '따오이'를 강력 고려해 보겠습니다^^

마일모아

2016-04-21 03:26:09

자동차 번호판이 FFF7777 인가요? ㅎㄷㄷㄷ 저런 번호판은 돈주고 사야하는 건가요? 

오하이오

2016-04-21 04:21:40

아고, 죄송합니다. 번호판은 모자이크를 많이들 하시는데 그게 싫어서 실제하지 않을만한, 그래서 뽀샵한 거라 생각할  번호로 위장했는데 ㅠㅠ 이런 오해를 불러일으킬 줄은 몰랐습니다. (돈 주면 살 수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마일모아

2016-04-21 04:24:59

아, 위장이 감쪽 같으네요 ㄷㄷㄷ 

오하이오

2016-04-21 04:28:43

사진이 작아서 티가 덜 나는 것 같긴 합니다만... 다시 한번 죄송해요.

말괄량이

2016-04-22 00:27:14

위장도 감쪽같고 마모님의 매의 눈도 놀랍네요.
조심해야겠어요 ㅋㅋㅋ

papagoose

2016-04-23 18:54:44

말 듣고 확대해 보니 표시가 나네요... ㅎㅎㅎ 숫자 간격이 일정치가 않네요.. 하여간 그걸 보시는 분들은 또 누구래요 ㅋㅋ


오하이오는 제2의 고향 같은 곳이라서 뭘 봐도 즐거워요!!

오하이오

2016-04-23 19:56:04

아무렴요. 조작한 흔적은 남기 마련이죠. 저도 이젠 오하이오가 제 2의 고향을 넘어 고향보다 편한 걸 느낍니다.

백만마일모으자

2016-04-21 07:40:05

마모님 눈썰미가 너무 좋아습니다. 

백만마일모으자

2016-04-21 07:41:04

카메라가 장농속에 처밖힌지 어언 몇년 되었는데 오하이오님 사진 보니 다시 들고 나가서 애들 맘껏 찍어주고 싶네요. 사진이 늘 따뜻해서 좋습니다. 

오하이오

2016-04-21 15:07:57

좋은 평, 감사합니다. 제가 잠자는 카메라를 깨웠네요. ^^ 아이들도, 카메라도 좋아할 것 같아요! 

늘푸르게

2016-04-21 14:45:58

'안타까움과 죄책감'이란 말씀 동감합니다.

첫째가 처음으로 두발 자전거로 달릴 때, 어찌나 뿌듯했었던지... 

해맑게 웃던 아이의 모습이 또렷이 기억납니다. 아마 평생 기억에 남을듯 싶어요. ㅎㅎㅎ

축하드립니다. :)

오하이오

2016-04-21 15:10:08

축하 감사합니다. 주변 아이들이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에 다 타고 다니는 자전거를... 특히나 이곳은 스쿨버스도 없을 만큼 작은 동네이다 보니 자전거 타고 등교를 많이 하는데 말씀대로 뿌듯, 그리고 후련합니다. 휴...정말.

앤디아빠

2016-04-21 15:12:38

피는 보조바퀴 떼다가 다치신건가요?

오랜만에 아이데리고 야외로 데리고 나가야 겠네요... 아이엄마는 성화인데, 1학년 남자아이가 아직도 자전거 못타는걸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더이상 핑계는 못대겠습니다...

오하이오

2016-04-21 15:16:58

아 아닙니다. 날파린줄 알고 잡았는데 모기였던 겁니다. 오해 소지가 있겠네요. 댓글 마치고 조금 수정해 보겠습니다. 

정말 이곳에선 1학년이 자전거도 못타는게 엄청 느린 것 처럼 보이나 봅니다. 어쨌든 '모로 가도 서울'을 간 저는 이제 한시름 놨습니다. 앤디아빠님, 그럼 이번 주말 수고하세요^^

poooh

2016-04-21 18:46:00

헐.. 그러고 보니 저도 두발 자전거 타기 시작한게  국민학교 1학년 즈음 되었던거  같은데.... 저도  분발 해야 겠습니다.

우리 아들래미는 이제 겨우 4발 자전거 겨우겨우 타네요... 저도 분발해야 겠습니다!

오하이오

2016-04-21 19:26:02

막상 각오가 되니 금방 배우는 것 같습니다. 겪고 보니 잘만 부추기면 쉽게 가르치실 수 있을 듯 한데요,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똥칠이

2016-04-21 19:28:37

자전거 못타는 1학년 우리집에도 한명 있어요 ㅋㅋ
아들 삼형제 육아일기 훈훈합니다

오하이오

2016-04-21 23:57:46

육아라고 하기엔 요즘 아이들 한테 오히려 배우는게 많아서 쑥스럽긴 합니다만  훈훈하다니, 고맙습니다! 그 1학년도 이제 곧 타겠지요? 탈겁니다^^

tango

2016-04-21 19:38:43

인생에 굵직한 터닝포인트들이 있죠.  이 순간도 분명 그 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자전거에서 보조바퀴를 떼어내고 두바퀴로 지구위에서 중심을 잡는 그 날!

어릴적 그날이 제 기억속에도 생생히 남아 있습니다.


훌쩍 커버린듯한 아이들을 보며 뿌듯하시겠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오하이오

2016-04-21 23:59:45

그런것 같아요. 저도 자전거를 처음 탔던 때가 생생하네요. 그때는 아버지 자전거 몰래 가져가서 다리도 안 닿는 패달을 차서 올리며 탔던 기억이... 전봇대에 부딪혀서 자전거를 반쯤 부셔 놓은 기억도 있네요.


측하 감사합니다. 늦었다 싶기도 했지만 그래도 대견하네요.

하늘향해팔짝

2016-04-22 00:04:15

울딸은 2학년때 자전거 시작했어요. 1학년이면 늦은것도 아닌데요. 다 때가 있는거 같아요. 애들이 요렇게 성장할때마다 정말 뿌듯하죠?

오하이오

2016-04-22 15:30:05

예 그렇습니다. 정말 뿌듯합니다. 스스로 해 냈다는 것도 기특하고요. 게다가 큰애 둘째가 같은 날 이뤄낸 성과(?)라 오래 기억될 듯 합니다.

바닐라라떼

2016-04-22 19:58:33

오하이오님 글 볼 때마다 참 따뜻해져서 좋아요.. 본격 결혼하고싶어지는 글... 잘 읽었습니다

오하이오

2016-04-22 20:44:32

봄 기운이 이입된 덕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만 그리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결혼하시면 축하 인사로 두배 세배 갚아드리겠습니다.^^

모으자떠나자

2016-04-22 20:22:58

주말 엔돌핀이라 명명해야할듯합니다. 미소와함께 오늘도 따뜻한 하루를 예감해봅니다. 

오하이오

2016-04-22 20:45:29

고맙습니다. 칭찬 말씀 덕분에 저도 엔돌핀이 확 도네요^^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서울

2016-04-23 13:08:55

아이들도 아이들 이지만 이런 남편을 두신 오하이오 아내분이자 아이들의 엄마가 더 부러운걸요!!!

오하이오

2016-04-23 16:56:15

감사합니다. 그런데 좀 아니 많이 찔리네요. ㅎㅎ

흙돌이

2016-04-23 17:35:11

저희집에도 자전거 못타는 1학년이 있습니다. 가르쳐 주고 싶어도 이 피츠버그 동네의 무시무시한 경사때문에 매번 미루었는데 오하이오님이 또 자극을 주시네요 ㅎㅎㅎ 사실 가르칠려면 어디든가서 어떻게해서라도 했겠지만 집앞이 아니라는 핑계죠 뭐...반성하게 되네요. 요즘엔 스쿠터 타는 재미에 빠져있어서 농구장에서 자주 타는데 거기서라도 좀 가르쳐봐야 겠어요. 덕분에 이번 아이들 여름방학 동안 계획이 생겼네요 ㅎㅎ

오하이오

2016-04-23 19:59:30

피츠버그는 도심만 그런게 아닌가 보군요. 그래도 말씀대로 자전거 탈 만한테는 있겠죠. ㅎㅎ.

그나저나 반나절이면 차로 가는 거리라 작년엔 종종 여행 삼아 야구보러 갔는데 아무래도 요즘은 뜸하게 되네요. 

목록

Page 1711 / 2961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에서 정보 찾기 (Updated on 1/14/21)

| 정보 85
ReitnorF 2020-06-24 19638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3132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29
  • file
봉다루 2014-02-22 171052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199089
  37523

[종료]체이스 체킹/세이빙 쿠폰나눕니다.

| 나눔 4
고고싱 2016-04-24 235
  37522

ANA 비지니스 발권 성공했습니다

| 후기-발권-예약 12
  • file
붕붕이 2016-04-23 1593
  37521

야구, 그래도 보는 것 보다는 하는게 재밌는

| 잡담 10
  • file
오하이오 2016-04-23 1364
  37520

10대 딸 차사주기

| 질문-기타 26
니니 2016-04-22 2837
  37519

Gopro heros 4 silver 패키지 학생할인하면 280불에 살수 있습니다.

| 정보-카드 10
백만마일모으자 2016-04-18 1328
  37518

AA 마일리지 - 유효기간 연장 방법 질문입니다

| 질문-항공 7
Wisdom 2016-01-22 3252
  37517

구직시 레퍼럴.

| 질문-기타 9
필리어스포그 2016-04-23 1500
  37516

mortgage comparison - 여러분이라면 뭘 선택하시겠어요?

| 질문-기타 8
크레오메 2016-04-23 1686
  37515

여러 분들은 어떤 차 사고 싶으세요?

| 잡담 51
A.J. 2016-04-20 4135
  37514

AA 발권 시 바클레이 카드를 안쓸때?

| 질문-항공 9
브라킴 2016-04-23 892
  37513

아시아나: 인천-삿포로 7월 1일부터 취항

| 정보-항공 8
  • file
마일모아 2016-04-22 1307
  37512

▶ 첫 두발 자전거

| 잡담 34
  • file
오하이오 2016-04-21 1664
  37511

인천공항 입국 심사 시간이 엄~~~~청 길어졌네요 ㅠㅠ

| 정보 75
Vons 2016-04-20 10481
  37510

[update] offer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직장에서 해고당했네요.

| 잡담 218
크레오메 2016-04-17 6971
  37509

엄마와 아들의 여행기_3 (산티아고, 혹독한 첫 날의 남미)

| 여행기 5
  • file
Han 2016-04-23 600
  37508

내가 보낸 택스가 잘 처리됐을까 확인하는 방법

| 정보-기타 13
히든고수 2016-04-22 1694
  37507

Tory Burch 아멕스오퍼+할인

| 정보-기타 36
  • file
나런 2015-09-30 2731
  37506

마적질은 변곡점 (tipping point)을 지난 것일까요?

| 잡담 80
마일모아 2016-04-19 6043
  37505

게시판에 맞지 않는 글 올려서 죄송합니다. (꾸벅)

| 질문-항공 3
DJCrew 2016-04-22 1146
  37504

Wells fargo credit card는 checking account가 있어야만 오픈이 되나요?

| 질문 8
카리스마범 2016-04-22 938
  37503

LA K-town 오늘 오후 맥주 나눔

| 나눔 3
faircoin 2016-04-22 808
  37502

오늘 부터 Amex MR 이 Etihad 로 전환 되네요

| 정보-항공 29
Hoosiers 2016-04-18 4113
  37501

저도 드디어 UR의 세계에 입문합니다~

| 잡담 5
gypsylife 2016-04-22 1046
  37500

비행기에 대한 불편한 진실 알고 계셨나요?

| 잡담 11
Germerius 2016-04-21 2646
  37499

Citi prestige 닫을시, 항공사 크레딧 사용처 추천 좀..

| 질문-카드 2
초보눈팅 2016-04-22 914
  37498

SFO-SJD 12월중순 발권 도움요청합니다

| 질문-항공
그대가그대를 2016-04-22 377
  37497

9월초 일본한국여행 작전짜는중에 조언부탁드려요

| 질문-항공 2
수파두파몽몽 2016-04-22 665
  37496

알래스카 다녀오신 분들~ 빙하크루즈 대신 마타누스카 빙하.. 후회할까요?

| 질문-여행 6
봉구 2016-04-21 1194
  37495

[떴다가 사라졌다가 다시 살아났어요!] 응답하라, 바클레이 루프트한자 5만 오퍼!

| 잡담 60
유나 2015-04-29 4733
  37494

저에게도 발전산의 행운이!!!

| 자랑 9
AQuaNtum 2016-04-22 1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