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에 탑승한 시카고-나리타-인천 여정에 대한 간단한 기록입니다.

 

항공권은 분리 발권을 했는데요. 

 

1) 시카고-나리타, ANA 1등석 (Virgin Atlantic으로 발권한 왕복 항공권의 나머지 복편)

2) 나리타-인천, 대한항공 비지니스석 (Delta 마일 15,000 마일로 편도 발권) 

 

이렇게 각각 발권을 했습니다. 

 

1. ANA-대한항공 분리 발권시 수하물 접수

 

예전에는 항공사들이 서로 다른 항공사 분리 발권의 경우도 수하물을 친절하게 목적지로 연결해서 보내주곤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몇 년 사이에 엄청 빡빡해져서 대부분의 항공사들, 특히 미국 항공사들은 baggage interline은 자사 항공권이나 같은 동맹체 소속의 항공사들이 아니라면 baggage through-check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참고로 델타 정책은 여기 링크에 있고, AA의 정책은 여기 링크에 있습니다.)

 

ANA의 경우 대한항공과 같은 동맹체 소속이 아니기 때문에 공항에서 체크인시 보딩패스까지 같이 받는 through check-in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수하물만 through-check 하는 것은 baggage interline 협약에 기반한 것이고, ExpertFlyer.com에 올라온 정보를 보면 ANA와 대한항공은 분명히 baggage interline 협약이 되어 있기 때문에, ANA 홈페이지에서 관련 내용에 대해서 문의를 했습니다. 

 

NH-interline.png

 

문의 내용을 보내고 하루 만에 이메일 답변을 받았는데, 첫 답변은 별 내용이 없었습니다. 아래 보시는 것처럼 분리 발권의 경우 수하물 through-check은 일반적으로 안되는 것이지만, 최종 결정은 공항의 체크인 에이전트에 따라 다르다는 내용의 답변이었습니다. 

 

NH-1.png

 

수하물을 보낼 수 없다면 캐리온만 가지고 가야겠다는 마음으로 재차 이메일로 시카고 공항 상황을 물었는데, 이번에는 보다 구체적인 답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ANA 직원이 시카고 공항에 직접 문의를 했고, 그 결과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막판에 변경의 가능성이 있지만) 대한항공으로 수하물 through-check은 가능하다는 답변이었습니다. (제가 질문을 보내면서 1등석 승객임을 밝혔는데, 그게 답변에 영향을 주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NH-2.png

 

시카고 공항에서 체크인할 때 직원이 살짝 당황하는게 보였는데, 이 이메일 출력본을 보여줬더니 일이 수월하게 진행이 되었습니다. 수퍼바이저로 보이는 분의 말씀에 의하면 같은 나리타 1 터미널의 경우 문제 없이 수하물 through-check이 가능하고, 저가 항공이 취항하는 3 터미널의 경우는 불가능하다는 정보도 얻을 수 있었습니다.

 

N0.png

 

하지만, 제 개인적인 사례가 ANA-대한항공 분리 발권시 baggage through-check은 언제든 100% 가능하다라고 읽히지는 않았으면 합니다.

 

@이슬꿈 님께서 3월에 올려주신 것처럼 같은 공항, 같은 발권 방식이라고 하더라도 분리 발권의 경우 체크인 직원에 따라 수하물 through-check이 불가능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번 후기에서도 말씀드린 것처럼 분리 발권은 misconnect를 비롯해서 여러가지 변수가 있을 수 있으니 항상 주의하셔야 하고, 가능하면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2. 사진들 몇 장

 

자, 수하물 처리에 대한 내용은 이 정도로 하고 사진들 몇 장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6월의 시카고 공항은 한산 그 자체였습니다. 시카고가 UA의 메인 허브인데 이 정도였다면 다른 곳은 볼 것도 없겠죠. 

 

N1.png

 

ANA 체크인 카운터는 규모가 아담했습니다. 물론, 승객은 거의 없어 보였습니다. 

 

N2.png

 

시카고 공항의 UA 라운지입니다. 평소에도 별로 먹을게 없었는데, 코로나 사태라서 이게 먹을 거 거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N3.png

 

ANA 777-300 항공기입니다. 

 

N4.png

 

실내는 아래에 보시듯 예전의 구기재입니다. 색감과 모양으로 인해서 사무실에 출근한 것 같다는 농담의 대상이 되곤 했던 바로 그 기재입니다. 

 

N5.png

 

N6.png

 

N7.png

 

시작은 샴페인과 오렌지 쥬스 = 미모사 입니다. 

 

N8.png

 

어매니티는 남녀 구분이 없습니다. 가방은 여행 가방 모양으로 모양은 참 예쁜데, 막상 쓸려면 딱히 쓸모는 없습니다. 자주 쓰기에는 차라리 천으로 된 것이 낫더라구요. 

 

아, 그리고 1등석 승객은 무료 wifi 패스를 받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구기재는 100mb 제한이 있었고, 신기재는 그런 제한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N9.png

 

사진을 찍겠다고 하니 Krug 병을 선반에 놓아주십니다. 

 

N10.png

 

6월 메뉴는 여기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양식, 일식 공통 Amuse 입니다. Sesame cheese ball, Crab meat salad with caviar, Roast beef roll with herb sauce, Cheese pepper bar

 

N11.png

 

식사는 양식을 기본으로 가능하면 일식의 사시미를 좀 달라고 부탁을 했습니다. 승객이 저 혼자라, 당연히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N12.png

 

애피타이저로 고른 캐비어입니다. Pea mousse with caviar

 

N13.png

 

가든 샐러드에 드레싱은 Wasabi and sesame dressing 을 골랐습니다. 

 

N14.png

 

옥수수 스프이구요. 

 

N15.png

 

시키지 않았는데, 밥도 같이 먹으라고 밥을 내어 주셨습니다. 

 

N16.png

 

그리고 이건 사시미. Seared vinegar-marinated greater amberjack, Seared bigfin reef squid, Poached spot prawn

 

N17.png

 

양식 메인 중의 하나인 스테이크 입니다. Beef fillet steak with truffle sauce

 

N18.png

 

이건 광어인가요? Halibut과 랍스터 요리이구요. 이 또한 양식 메인 중의 하나입니다. Roasted halibut and lobster with saffron and dill cream sauce

 

N19.png

 

디저트로 아이스크림과 소르베를 골랐구요. 

 

N20.png

 

카푸치노인데, 승무원 분께서 힘 좀 써주셨습니다. :) 

 

N21.png

 

N22.png

 

중간에 먹은 간식인데 장어 덮밥입니다. Simmered conger eel with grated Chinese yam over steamed rice

 

N23.png

 

N24.png

 

치즈 플레이트를 시킬려다가 간식 메뉴 중의 하나 였던 브리 치즈 구이를 한 번 시켜봤습니다. Fried eggplant and Brie with yellow tomato coulis

 

N25.png

 

이건 일식 조식입니다. 

 

N26.png

 

N27.png

 

과일. 

 

N28.png

 

그리고 차 한 잔으로 마무리입니다. 

 

N29.png

 

환승객은 먼저 내리라고 해서 바로 대한항공 탑승구로 갑니다. 보딩 패스를 새로 받고, bag tag도 업데이트 해야 하는데, 직원분이 안 계시네요. 

 

N30.png

 

N31.png

 

그래서 초밥을 먹고자 식당을 찾아갔는데, 당연히 영업 휴무중입니다. 

 

N32.png

 

대한항공 라운지라도 한 번 가볼까 싶어 갔지만, 라운지도 문을 닫았습니다. 

 

N33.png

 

샤워라도 해야겠다 싶어서 사설 샤워 시설을 이용하고자 했습니다. 샤워 30분 보다는 데이룸 1시간이 낫겠다 싶어서 500엔 더 내고 데이룸을 빌렸습니다. 

 

N34.png

 

시설이 눈물이 나네요. 

 

N35.png

 

대한항공 비지니스 캐빈 24자리. 오늘 탑승객은 저 혼자 입니다. 

 

N36.png

 

저녁이 나왔는데 이코노미 음식이 잘 못 나온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승무원 분께 여쭤볼까 했는데, 묻지 않은게 잘 한 것 같습니다. ;; 

 

N37.png

 

녹차로 마무리 합니다. 

 

N38.png

44 댓글

신나

2020-07-26 22:55:48

어 왜 댓글이 없지.. 잘봤습니다 !

마일모아

2020-07-28 03:09:00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unlimited

2020-07-27 00:00:19

코로나 와중에 한국행... 고생하셨습니다. 

마일모아

2020-07-28 03:09:37

쉬운 여행은 아니었는데, 한국은 그래도 정상 생활이 가능해서 부러웠습니다. 

에반

2020-07-27 00:34:16

신기재 글 먼저 쓰셔서 다들 구기재 사진에는 감흥이 없나봐요ㅋㅋ 마치 제가 비행기탄것같은 생생한 글 감사하고, 아버님 꼭 쾌차하시면 좋겠습니다.

마일모아

2020-07-28 03:09:56

감사합니다. 

이슬꿈

2020-07-27 05:17:21

후기 감사드립니다. 직원 운이 문제네요.ㅠㅠㅜ

마일모아

2020-07-28 03:10:26

그러게요. 직원이 최종 결정 권한을 가지고 있어서 이메일을 가지고 있어도 불안하긴 했습니다. 

녹군

2020-07-27 05:24:28

공항라운지도 닫았군요..후기 감사합니다!

마일모아

2020-07-28 03:10:54

거의 대부분의 라운지들이 닫았는데, 이제 슬슬 여는 추세인 것 같습니다. 

미미쌀

2020-07-27 06:47:16

짐 때문에 엄청난 사전준비를 하셨었네요. 무사히 진행되서 다행이에요. 

마일모아

2020-07-28 03:11:05

감사합니다.

macgom

2020-07-27 07:41:52

마모님 후기 감사합니다. 

사진들이 생생해 제가 나리타 경유해서 한국간거 같애요. 

마일모아

2020-07-28 03:11:17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monk

2020-07-27 07:53:30

한국 들어가야하는데 여러가지 이유로 아직 이러고 있네요. 도데체 언제쯤이나 정성화가 될까요? 그래도 오랜만에 마모님 후기보니 기분이 좋네요. 감사합니다. 

마일모아

2020-07-28 03:11:52

올 겨울까지는 아무래도 어렵고 내년 여름까지는 정상화가 되면 좋을 것 같아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hysi

2020-07-28 03:21:32

구기재라도 일등석은 여전히 부럽습니다. 

비지니스석 혼자 탑승하셨다니 이것도 기록이겠네요;; 시국이 시국이라지만 플레이팅이나 이런건 많이 안습인데요 ㅠㅠ 비즈 탑승객 한명이라고 비즈 기내식 다 뺀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마일모아

2020-07-28 03:43:30

네. 구기재도 좋더라구요. 음식도 좋구요.

 

대한항공 비지니스 음식은 나중에 sns 찾아 봤는데 저게 맞는 것 같아요 ;; 신기재 후기에서 보셨겠지만 이코노미 식사는 더 심하구요. 

손님만석

2020-07-28 04:09:07

1등석 손님이 아니라도 thru-check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마일모아

2020-07-28 05:29:06

네. Interline이 되어 있으니 원칙은 그래야 하는데, 분리발권이라 항공사들도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 두는 것 같아요.

짠팍

2020-07-28 05:54:22

샴페인에 캐비어... 휴... 사진만 계속 보다가 갑니다 ㅠㅜ  대리만족 하고 갑니다.

마일모아

2020-07-28 23:46:07

감사합니다. 

복복

2020-07-28 05:59:48

잘 봤습니다.. 한달 사이에 구기재 신기재 둘다 타보셨네요

마일모아

2020-07-28 23:46:21

네. 신기재는 기대도 하지 않았는데, 운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리자

2020-07-28 07:54:51

같은기종의 나리타-엘에이를 연말에 탑승했는데, 심야편에는 캐비어 제공이 안되더군요. 덕분에 샴패인만 몇잔마시고 숙면한 기억밖에 없는 아나 일등석이네요. 

마일모아

2020-07-28 23:46:41

아, 그렇군요. 아무래도 서부 도착은 시간이 짧고 그래서 메뉴도 좀 달리 나오나 보네요. 

디자이너

2020-07-28 08:07:38

 후기 감사합니다. 근데 후기에 맛평가가 빠졌어요. 맛평가 빠지면 앙꼬없는 찐빵!^^

데이룸 보는데 눙물이... 꼭 시골 모텔느낌이 나네요. ㅠㅠ

마일모아

2020-07-28 23:47:09

맛은 좋았습니다. 제가 fine dining 이런 것은 전혀 모르지만, 그 수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데이룸은 진짜 충격이었네요. 

오하이오

2020-07-29 01:16:01

요즘 위탁한 수하물을 자동으로 연결해 주지 않는(않을 수도있) 다는 걸 이제 알았네요. 미리 염두해 두지 않으면 곤란한 일도 생길 것 같아요. 환승은 이코노미로 하신건가 했는데, 음식이 이코노미 수준이었던 거군요. 공항이 한산해서 다니기는 편하겠다 했는데 보이지 않는 곳에서 불편하고 부실한게 여럿 늘었네요. 그래도 무사히 잘 다녀오셔서 다행입니다. 잘 봤습니다.

마일모아

2020-07-29 02:26:06

일본 무비자 입국이 가능하면 문제가 아닌데, 입국 금지라서 불안함이 커지는 것 같습니다.

 

항공사고 호텔이고 다들 어려운 것은 알지만, 그 핑계로 좀 더 과하게 서비스를 줄이는 경향도 없잖아 있는 것 같습니다. 

오성호텔

2020-07-29 02:42:26

분리발권의 위험성에 대해서 다시 한 번 리마인드 감사합니다. 

 

아나 조식에 나온건 고등어인가요? 혹시 비리지는 않았나 해서요;

마일모아

2020-07-29 02:55:53

정확한 어종은 잘 모르겠습니다만, 비리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티끌은티끌

2020-08-14 21:34:06

보통 분리발권하면 입국하고 다시 보딩 패스를 받아야 하지 않나요? 바로 다음 게이트 가서 보딩 패스 받아도 되나봅니다?? ㅎㅎ 

손님만석

2020-08-15 05:36:36

입국까지는 아니고 환승이겠지요. 코비드 이전 라운지 정상운영될때는 해당항공사나 해당 항공동맹체 운영 라운지로 가도 보딩패스 발권해 줍니다. 라운지를 실제 이용하지 않더라도 발권 해달라면 해 줍니다.

게이트까지 가기가 멀 경우에 이용하시면 됩니다.

티끌은티끌

2020-08-15 10:01:02

헐..;; 진짜 처음 알았어요 저는 분리 발권하면 항상 입국후 다시 수속하곤 했는데 오늘도 좋은거 배워갑니다 ㅎㅎ

마일모아

2020-08-15 09:49:22

수하물 문제가 아니라면 분리발권된 표라고 하더라도 일반적으로 airside transfer가 가능합니다. 시큐리티 안 쪽에 항공사들의 transfer desk가 있는 이유죠. 

티끌은티끌

2020-08-15 10:03:00

transfer desk가 있는건 봤는데 그 용도 인 줄은 몰랐네요 ㅎㅎ 근데 이게 미주 갈때도 적용이 가능한가요? ex) 3국 - 한국 - 미국 또는 미국 테레토리 (괌, 버진 아일랜드 등등) - 한국 (or 3국) - 미국 

손님만석

2020-08-15 18:32:04

제3국에서 인천 환승시는 가능, 미국령 인천 환승은 cabotage 라 불가능, 미국 입국시에는 입국심사와 세관검사를 해야하므로 이런 식의 환승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티켓이 있어도 land side로 완전히 나왔다가 다시 보안수속을 거쳐서 들어가야 합니다.

duruduru

2020-08-15 00:55:24

사진이 좀 부실하네요. 특히 탑승객 사진이 누락된 점에 있어서요.

수속도 좀 부실하네요. 한국지부에 연락도 안 하시고 밀행을 하셔서요.

격리도 좀 부실하시네요. 사설위문품 받으실 주소도 고지 안 하셔서요.

 

섭섭X100

EY

2020-08-15 02:28:11

깜놀 했네요 누가 이리 썼나 했더니.. ㅋㅋ 댁내 두루두루 평안하시길..

duruduru

2020-08-16 13:17:16

광화문 광장과 여의도가 평안해야 온 나라가 두루두루 평안할 듯해요.

마일모아

2020-08-15 09:49:48

:) 

방방군

2020-09-08 14:23:17

안녕하세요. 해당 루트로 한국에 들어 가려 합니다. 에이전트와 두번의 통화를 했는데, 첫번째 에이전트는 처음에 불가능 하다 하더니, 슈퍼바이저와 이야기후 해당 공항 카운터에서 재량껏 해줄수도 있지만 개런티는 해줄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두번째 통화의 에어전트는 너무나도 자신감 넘치게 나리타를 통해서 가는건 인터라인 협정으로 인해 가능하다라고 확답을 주었고 해당 내용을 녹음하였습니다. 마모님처럼 이메일도 넣어놨으니 충분히 증거?를 확보해서 공항으로 가려고 합니다. 

방방군

2020-09-08 14:24:34

다만 저는 지난달 한국 - 일본 - 미국이 아웃바운드였고, 지금이 리턴인데, 둘다 구기재네요 ㅜㅜ 더 스윗 한번 타보고 싶었는데.. 시카고는 간헐적으로 신기재를 사용하나 봅니다...

목록

Page 207 / 3028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정보 모음 (Updated on 3/31/21)

| 정보 107
ReitnorF 2020-06-24 27457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6198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4690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3222
  84634

(맛있는거 혼자먹기 없기) 인절미 아이스

| 잡담 42
  • file
요리대장 2020-07-05 5207
  84633

돌개바람으로 인한 차량 전체적인 롹칩 어떻게 해야하나요?

| 질문-기타 2
  • file
파이브식스세븐 2020-09-08 760
  84632

AC Condenser Fan 작동 및 소음 문제

| 질문-DIY 8
셋뚜로리치 2020-09-07 543
  84631

넷플릭스 tv 시청시 배경볼륨과 대사 볼륨 크기 문제해결법 아시나요?

| 질문-기타 16
시간탐험 2020-09-04 3133
  84630

삶의 질이나 피로도에 정말 도움이 되었다 싶은 게 있으신가요?

| 잡담 107
셀린 2020-06-04 8904
  84629

Chase Bonvoy 카드 신청 후기

| 후기-카드 8
춤추는스무디 2020-09-08 1053
  84628

라이프마일 구입시 200퍼센트 준다는것 같습니다.

| 정보-항공 11
묻고떠블로가 2020-09-08 997
  84627

▶ 아나 (ANA), 대한항공 분리 발권: 수하물 보내기, 구기재 1등석, 나리타 환승

| 정보-항공 44
  • file
마일모아 2020-07-26 2200
  84626

콜렉션컴파니에서 편지가 왔는데 제가 오픈한 어카운트가 아닌데요

| 질문-기타 5
시조새 2020-09-08 916
  84625

[이 시국 하와이 르포 - 4] 와이키키 근황 Part 2 (알라모아나, 힐튼, 쉐라톤)

| 여행기-하와이 24
  • file
칼회장 2020-09-06 2304
  84624

[YMMV] 매주 수요일 던킨도넛 커피 무료

| 정보-기타 1
  • file
JKL 2020-09-07 716
  84623

BestBuy - Geek Squad Protection Plan 대만족입니다!!!

| 정보-기타 1
Eminem 2020-09-08 661
  84622

[캐나다 국내] 2020 Banff/Jasper 여행후기 (첫여행후기주의)

| 여행기 13
  • file
Wildcats 2020-09-07 1527
  84621

이 오퍼가 타임쉐어 오퍼인가요?

| 질문-호텔 2
캐리살자 2020-09-08 626
  84620

마모 첫 게시글) Vroom 차량 판매 후기 (홧병 주의)

| 정보-기타 30
양반김가루 2020-08-31 2173
  84619

지하실 Radon level

| 잡담 10
  • file
후륵 2020-09-07 1497
  84618

레잌 타호 (Lake Tahoe) 하이킹 코스 추천해주세요.

| 질문 18
jkwon 2020-09-07 1012
  84617

소셜연금 한방에 정리

| 정보-은퇴 80
은퇴덕후EunDuk 2020-08-31 8990
  84616

개인주식 voo 장기투자 바보같을까요..?

| 질문-은퇴 14
썬투 2020-09-08 1792
  84615

시카고 근교 산후조리 도우미 추천 부탁드립니다.

| 질문-기타 6
백장군 2020-09-07 1112
  84614

DMV 운동모임 등산 산책 골프 테니스 여행 캠핑! (오픈챗)

| 잡담 2
목각인형 2020-09-08 483
  84613

아멕스 비즈 플랫: 사인업 + 리퍼럴 + 코로나 베네핏 포함, 12만MR + $1,060 + 연회비 $200 크레딧

| 정보-카드 22
주매상20만불 2020-09-07 1177
  84612

최근 AC 홈 워런티 대한 하소연..

| 정보-기타 33
  • file
엠씨몽 2020-06-18 2593
  84611

비지니스 페이롤 텍스보고 셀프 가능한가요?

| 질문-기타 24
샤랄랄라 2020-06-03 1771
  84610

Twich Prime member - 12 months FREE Nintendo Switch Online

| 정보-기타 17
엔젤하트 2019-03-28 1124
  84609

동유럽 소세지 미치/미티테이 맛있어요! 껍질 없는 소세지 미트볼?

| 잡담 39
  • file
지지복숭아 2020-08-30 1937
  84608

마일모아 와인방 오픈

| 정보-맛집 8
티모 2020-08-13 2774
  84607

밥주는 Amex-Aspire

| 정보-카드 87
결정장애 2020-06-04 11482
  84606

티히티 관련 궁금점입니다: 렌트카, 페리, 세관 검사

| 질문-여행 6
B797 2020-09-07 869
  84605

포틀랜드 (메인) 사진없고 재미없는 후기

| 정보-여행 26
aznstar 2020-09-02 1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