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 음료

오하이오, 2020-11-24 17:58:39

조회 수
3384
추천 수
0

1124everage_01.jpg

물만해도 그렇고, 언제부턴가 먹는 것만큼 중요해지고 챙겨야 하는 마실 거리. 

 

1124everage_02.jpg

다행인지 불행이지 설치된 정수기 덕에 그대로 들고 나가게 된 병 물.

 

 

1124everage_03.jpg

퇴근길 문 앞에 마실 것 두고 간 센스쟁이 후배

 

1124everage_04.jpg

배달, 주문 다 된다지만 막상 사기 힘든 성인 음료. 막걸리 한잔에 천국이 열린 듯.

 

1124everage_05.jpg

다음날은 쓰던 커피 조리기가 문 앞에 놓여 있기도

 

1124everage_06.jpg

기호품이 필수품이 돼 궁하면 커피 우유라도 찾게 되는. (그나저나 이건 빨대로 한방에 팍 꽂아야 하는데)

 

1124everage_07.jpg

원두에 그라인더를 넣은 뜻 담아 천천히 돌려 간 커피콩

 

1124everage_08.jpg

며칠 만에 맡는 커피 향에 눈이 스스로 감기고 

 

1124everage_09.jpg

올려 마시고 한번은 내려 마시고. 커피 한잔에 이런 긴 시간 써본 게 언젠가 싶은

 

1124everage_10.jpg

내친김에 아이들이 먹다 남긴 쿠키 놓고 대신한 식사.

 

1124everage_11.jpg

커피 가는 게 신기했던 아이들. 2호가 먼저 달려들고 3호가 대기하고.

 

1124everage_12.jpg

몇번 돌리곤 생각처럼 쉽지 않은지 진지해진 2호.

 

1124everage_13.jpg

아이들이 갈아준 커피, 맛없을리 없지만 욕심내 '코피루왁' 주문을 보태고

 

1124everage_14.jpg

스스로 '한국의 맛'이라 여기는 믹스커피도 간간이 곁들이는 풍족한 커피 생활

 

1124everage_15.jpg

커피가 과하다 싶을 때 카페인 없는 포장 차로 완벽한 마실 거리 조합 완성.

 

1124everage_16.jpg

격리 8일차. 구청 재난대책본부 문의하니 옥상에는 올라도 된다고

 

1124everage_17.jpg

일주일을 넘겨 신어보는 신발 신고 캔 맥주 하나 들고 오른 옥상

 

1124everage_18.jpg

니체가 했다는 말, 중세는 술로 최면하며 버텼고 근세는 커피로 각성해 열었다는

 

1124everage_19.jpg

그 말이 떠올라, 아이들을 한발 건너보며 들던 맥주에 이어진 생각

 

1124everage_20.jpg

커피와 술을 오가는 내 처지 대로라면 현세는 근세와 중세를 오가는 것.

58 댓글

손님만석

2020-11-24 18:00:10

격리된 분이 저 처럼 격리되지 않은 미국 격리자들 보다 더 맛 있는 음료를 드시면 됩니까?

오하이오

2020-11-24 18:01:32

그러게요. 위로하시는 분들이 아시면 민망할 정도로 호사를 누리는 것 같아 죄송합니다. ㅎㅎ

시골농사꾼아들

2020-11-24 18:12:51

정말 너무합니다. 저번 음식과 음료 모두 격리 되고 싶어지네요 ㅎㅎ

오하이오

2020-11-24 18:16:44

관광 상품으로 '격리 투어'를 만드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해 볼 정도네요. 무상무념 유식 아니 다식 패키지요.

항상고점매수

2020-11-24 18:28:21

전자기기 다 배제하고, 시골에 단독주택 같은곳에서 책이나 마당에서 할수 있는 운동거리나 겨울철에는 장작거리 비치해서 저녁에는 숫불구이도 하고.... 

오하이오

2020-11-24 20:57:50

상품 내용이 구체화 되네요. 격리는 안타깝지만 기대되네요. 조만간 상품이 나올지^^ 그전에 백신 보급으로 격리 자체가 없어질지 지켜 봐야겠어요. 

항상고점매수

2020-11-24 18:13:19

옥상에만 올라가도 많이 수월해지겠네요... 

 

전 얼마전에 격리를 마쳤는데, 오하이오님의 후기가 너무 잘 올라온다는 핑계로(라고 적고 실제 이유는 게으름) 후기는 접었습니다 ㅎㅎ  소중한 후기 감사드립니다.

오하이오

2020-11-24 18:21:17

지난주와 달리 갑자기 추워진 날씨가 조금 아쉽긴 하지만 이렇게 잠시라도 바깥 바람을 쐬는게 큰 전환이 되는 것 같아요. 

격리 다 미치셨군요. 축하드려요. 막 거리두기 격상이 되서 불편하지 않을까 염려도 되는데요 그래도 즐거운 여행 하시길 바래요.

항상고점매수

2020-11-24 18:33:50

오히려 거리두기가 강화되어서 좋은점(?)은 저녁에 나가니까 번화가 치킨집에 6:30분에 들어갔다가 거리두기 2단계 영업시간 마치는 9시에 나왔는데, 저녁 손님이 저희팀 포함해서 총 네팀밖에 없었습니다. 그것도 동시에 있던거도 아니고 그 큰집에 한번에 세팀이 최고 였습니다. 방명록 보니까 점심 손님도 몇없었고...

 

오히려 다니기에는 더 좋습니다. 하지만 단지 장사하시는분들 걱정이 너무 걱정이됩니다. 

오하이오

2020-11-24 20:56:12

그럴 수도 있겠네요. 저 처럼 아이들 데리고 다니는 경우면 더 편헐 수도 있겠고요. 그래도 안그래도 추워진 날씨에 행적만저 줄어들면 좀 우울해지기도 할 것 같아요. 저야 기분만이지만 말씀대로 장사하시는 분들 현실적 문제라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겠어요. 저라도 다니며 부지런히 사먹고 사쓰고 해야겠습니다. 

스미쑤

2020-11-26 01:42:33

거의 큐알코드 찍고 들어가는ㄱㅓ 같아요..

ColdHead

2020-11-24 18:19:13

엘프같은 후배님을 두셔서 다행이세요, 오하이오님 인생중 손꼽을 만한, 가장 진한 커피향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 마지막주도 화이링입니다~

오하이오

2020-11-24 18:23:17

정말 엘프네요. 오가면서 두고간 물건들이 별별게 다 있습니다. 한국 사는 즐거움이 이런거 였구나 느끼는 순간이기도 했고요. 

아마도 이곳서 마신 커피를 두고 "그래도 커피는 그때 그렇게 마신게 정말 맛있었어 하겠죠." ^^ 응원 감사합니다!

노라조

2020-11-24 18:28:10

지평생 막걸리 맛있다고 생각 했는데 지평생이 브랜드 이름인줄 알았어요. 지금 보니 지평 "생" 막걸리 이겠군요.

오하이오

2020-11-24 20:39:09

예. 맞습니다. 기존에 살균 막걸리들이 주류를 이를 때 발효균을 죽이지 않고 시판하면서 붙여지면서 일종의 막거리 종류 이름이 된것 같아요. 유통 기한이 짧고 한번 열면 한번에 다 마셔야하고, 또 가격도 조금 비싼 단점이 있으나 맛이 좋고 몸에도 좋다고 하고 또 조금 비싸도 막걸리 가격 자체가 그다지 비싼편이 아니다 보니 생막걸리만 마시게 되더라고요.

TheBostonian

2020-11-24 18:41:14

ㅋㅋㅋ 정말요.. 위엣분 말씀처럼 미국에서 어쩔 수 없이 격리 생활 이어가고 있는 저희들보다 넘 좋아 보이시는데요? 옥상 전망도 넘 좋고요!ㅎ

근데 정말 커피 기구에 술도 각종 종류별로 챙겨주시는 후배분이 계신게 넘 부럽고 참 감사하네요. (아마 오하이오님 예전 글에도 몇번 등장하신 분이 아닐까 싶은 예감이..)

오하이오

2020-11-24 20:44:50

고생한다고 더 챙겨주는 덕에 격리 전 미국에 있을 때보다 잘 먹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옥상 야경은 의외로 근사했습니다. 집아 낮고 주변 아파트가 둘러 쌓여 있어서 기대를 안했는데 남산이 높아 비교적 시원한 풍경이 보이더라고요. 

제가 한국서 만난 후배이야기를 했다면 아마 그 후배일 확률이 90% 될 것 같아요.

랑조

2020-11-24 19:23:52

후배분의 센스가.. 센스가!! 아주 짱입니다!!

남은 시간들도 화이팅입니다!

오하이오

2020-11-24 20:45:49

예, 저도 후배 센스에 놀라 감사히 노동(?)하고 있습니다. 남은 시간 잘 견디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맥주는블루문

2020-11-24 19:40:46

오하이오님은 정말 인복도 좋으신듯. 저 막걸리 한 병에 격리 생활중에 기뻐하셨을 모습이 선합니다! 게다가 막걸리와 볶음김치는 정말 궁합 좋아 보이네요. 저도 여기서 좀 사다 먹어야겠습니다. ㅎㅎ 

오하이오

2020-11-24 20:48:25

정말 막거리는 감동이었습니다. 보일러가 종일 돌아가는 데다 반지하라 환기도 썩 잘 되지 않아 더운데요. 시원한 막거리 한사발이 어찌나 상쾌하던지요. 아마도 지금것 가장 맛있게 먹은 것 같습니다. 구매 가능하다니 부럽습니다^^

멜로지오

2020-11-24 19:47:36

커피가 맛있어보입니다 ㅎㅎ 좋은 사진 잘봤어요!

오하이오

2020-11-24 20:50:25

인사 말씀 감사합니다. 커피 끊으셔서 더 맛있어 보이는 것 아닐까요^^  

grayzone

2020-11-24 19:54:18

와 후배분 정말... 하면서 내려왔더니 다들 같은 마음이시네요.

마지막 2-3일이 참 길게 느껴졌는데 끝까지 잘 버티시기를!

오하이오

2020-11-24 20:51:59

군대도 말년 시간이 참 안가긴 했죠. 아직은 불편함이 없는데 끝까지 잘 마치겠습니다. 격려 감사합니다.

건강한삶

2020-11-24 22:07:10

저도 격리할때 커피가 너무 마시고 싶더라고요 ㅋㅋ 그것도 남이 만들어준 커피... 2주 끝나자마자 스타벅스로 달려갔었네요 ㅋㅋ

얼마전에 지평 막걸리 ceo분이 유퀴즈온더블럭에 나왔는데 되게 재밌게 봤는데 말이죠 다들 맛있다고해서 맛이 넘 궁금해요 ㅎㅎ 

오하이오

2020-11-24 23:59:58

커피를 마시던 사람들은 아무래도 그 중독성 때문에 참기가 쉽진 않은 것 같아요. 저는 그냥 먹고 싶은게 아니라 제 시간에 카페인을 보퉁해 주지 않으면 몸이 짜증을 냅니다. 특히 두통이 오더라고요. 경영하시는 분이 유명하신가 봅니다. 이것저것 먹어봤는데 제 입엔 지평생막거리가 제일 맞더라고요. 기회 닿으면 한번 드셔보세요. 추천해요.

ddari3

2020-11-24 23:05:41

전 부모님댁에서 격리를 해서 살림살이가 다 있어 편했거든요. 그래서 빌린 집이면 어떡하나 했는데, 온 우주가 돕는거 같네요. 격리인이 갓 갈은 커피와 생막걸리라니요ㅋㅋ 나중에 돌아보면 이것도 큰 추억이 될 꺼 같아요. 저흰 2학년 아들이 겁쟁이라 면봉으로 집에서 예행연습을 했는데요ㅋㅋ 실제는 젓가락보다 길어서 세명이 잡아서 겨우 했다는요;;; 그래서 막내가 코로나 검사를 젠틀하게 잘 받았는지 궁금해요ㅎㅎ

오하이오

2020-11-25 00:05:37

아무래도 살림 살던 집에서 격리하면 편할 것 같긴해요. 제 경우는 정말 우주가 돕는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출발전에는 아이들과 조금은 부족하고 간단하게 지내는 '실내 캠핑' 정도 각오했는데 호화판 유배처럼 됐어요.  아이들은 그냥 낯선 그 느낌 자체를 무서워 했는지 뒤로 물러나서 검사하시는 아저씨가 뒤에서 잡아 달라고 하셨어요. 면봉을 넣을 때 잠시 힘들어 했던 것 같은데 비교적 별 일 없이 마쳤습니다. 다음에라면 조금 더 잘 하지 않을까 기대하는데 다시 검사 받는 기회가 오기전에 이 사태가 마무리되면 좋겠어요. 

니니

2020-11-24 23:31:01

ㅎㅎ 저희도 격리중인데 가족들이 3시간씩 달려와서 문앞에 뭘 두고갈때마다 마음이 찡하네요. 저희는 아직 일주일정도가 남았는데 곧 나가시니까 부럽습니다. 격리 잘 끝내세요.

오하이오

2020-11-25 00:08:40

3시간이면 정말 먼 거리인데 마다 않고 오시네요. 감동스러울 것 같습니다. 말씀 들으니 저희 보다 2-3일 정도 늦게 오신 것 같네요. 저흰 반이 꺽어지니까 시간이 더 빨리 가는 것 같긴 한데, 마저 방심 않고 격리 잘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격려 감사드리고요 저도 남은 기간 건강히 잘 마치시길 응원합니다!

베가스마일

2020-11-25 01:06:58

오하이오님글 보면서 다른것보다 한국의 "정" 이 느껴지네요 ㅎㅎ 

물론 인간관계가 한쪽만 잘한다고 유지되는게 아니지만, 오하이오님 주변에 좋은사람들이 많으신것 같아서 보기 좋습니다. 그만큼 오하이오님께서도 주변분들 잘 챙기시겠죠 

아이들한테도 좋은 교육이 될것같네요 ㅎㅎ 

오하이오

2020-11-25 05:17:28

한국 분들이 정이 많죠. 그걸 영어로 어찌 표현하기 힘들지요. 저야 객지에 살며 도움주는 일이 있을리 없는데 이렇게들 도와주는 분들 보면 순전히 제가 운좋게 좋은 사람들을 만난 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제가 못한 것까지 남들에게 많이 베풀며 살면 좋겠어요.

svbuddy

2020-11-25 02:06:22

우와, 원래 주류는 배달이 안되는데 후배님 정말 센스 있으십니다 ^^

요즘 한국에는 막걸리가 대세라 저도 몇번 사먹어봤는데 제 입맛에는 너무 달더라구요.

지평막걸리는 오리지날 막걸리 맛이려나요?

그나저나 위에 말씀하신 '격리투어' 사업 진지하게 생각해봐야겠네요 ㅎㅎ

오하이오

2020-11-25 05:20:05

그렇긴 한것 같아요. 한국 음식이 전반적으로 달아졌다 싶은데 막걸리도 단맛이 많이 들긴 했어요. 그래서 정말 많이 마시긴 힘들더라고요. 오리지날이 그옛날 맛이라면 장사 안될 것 같은데요. ㅎㅎ. 사업 추진하시면 제 주변에 많이 홍보하겠습니다. ^^

빛나는웰시코기

2020-11-25 09:28:26

국순당에서 나오는 옛날 막걸리라고 있습니다. 옛날 방식 그래도 막걸리 본래 맛을 복원했다는 1960년대 정통 쌀막걸리 라는데 궁금하시면 드셔보세요! 가격은 2500원 남짓 합니다.

오하이오

2020-11-25 17:38:50

예, 한번 마셔보겠습니다. 회사에서말하는 옛날 방식의 막걸리와 제 가 기억하는 옛날 막걸리는 밀가루로 만든거라 좀 차이가 있을 것 같긴 한데 그 이전 맛을 배우는 마음도 들고 해서 얼름 마셔 보고 싶네요. 추천 감사합니다.

삼유리

2020-11-25 09:33:00

이역만리 타국에 오랜만에 가셨는데도 문앞에 놓이는 온정의 손길들을 보니 오하이오님 살아오신 길이 보이는 듯 해요~ 멋져요

오하이오

2020-11-25 17:42:23

온정에 저도 감동하고 있습니다. 제 덕이라기 보다 운좋게 지니게된 제 복 같습니다. 저한테는 물어뵈지도 않고 안 받고 주욱 알아서들 잡은 스케줄을 통보를 받으면서 역시 한국 친구이구나 싶어요. 격리 끝나도 여행이 편안해 질 것 같습니다.

케이군

2020-11-25 09:40:26

옥상은 올라가도 되는거였나요!!?? 왜 진즉 물어볼 생각을 안 했을까요.. 지금 저도 한국 들어와서 9일 째 격리 중인데 하루에 수십번도 더 탈출 생각 하는거 같아요... 내려 마시는 커피도 부러울 따름입니다.. 자가격리 화이팅 입니다!

오하이오

2020-11-25 17:49:08

옥상은 집 구조 등 환경과 격리 기간 등을 고려해 지자체 규칮에 따라 달라지지 않을까 싶어요. 여긴 전화 받으시는 분이 어딘지 딱 아시는 것 같더라고요. 이전에도 이 곳에 격리하는 신분들이 많이 오갔나 봐요. 격리하기 전에 집 주인께서  음성 나오고 만 5일이 지나면 옥상 정도는 다닐 수 있다고 귀뜸해 주셔서 저도 알아봤습니다. 응원 감사합니다! 이제 저도 종반으로 가네요.

롱텅

2020-11-25 19:13:06

이번 격리 시리즈는 묘하게 중독성이 있네요. ㅎㅎ

내일은 후배 우렁각시께서 어떤 일을 벌이실런지...

오하이오

2020-11-25 21:34:17

하하 흥미롭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어제는 떡을 한봉지 놓고 갔어요^^ 신세를 더 지고 싶진 않은데 오가는 길에 들르는 걸 재밌어 하는 것 같아아 마다하기도 힘드네요. 우렁각시를 은유적으로 쓰신 것 알지만 혹시라도 괜한 호기심이 더 보태질까봐 우렁총각으로 바꿔봅니다. 

머세드

2020-11-25 19:22:29

오하이오님, 실례가 안된다면 카메라랑 렌즈 뭐 쓰시는지 너무 너무 궁금합니다.. 올리시기 전에 보정같은 것 하시는지도요.

Know-how라 공유하기 곤란하시면 괜챦습니다. 그냥 사진들이 멋있어서요.

오하이오

2020-11-25 21:42:20

곤란하지 않습니다. 제가 지금까지는 Canon 7d, Sigma 24-70mm f/2.8 을 써오다가 최근에 Canon R, caonon 24-70mm f/2.8L 로 바꿨습니다. 사진을 정리할((올릴) 때는 거의 보정을 하는 터라 카메라 변화 자체가 결과물의 색감 등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 같아요. 보정할 때는 기본적으로 명도 대비(Contrst)와 채도(Saturation)를 낮추고 사진 봐서 선명도(Clarity)를 조절하는데 보통은 이것도 낮추는 방향으로 하는데 이건 흔히 말하는 '쨍'한 사진 혹은 '샤프'한 이미지와는 반대가 될 것 같아요. 

머세드

2020-11-25 22:44:50

감사합니다. 카메라 좋은 것 하나 살까 고민 좀 했었는데, 나중에 살 때 큰 도움이 되겠네요.

EY

2020-11-25 23:24:24

서울토박이인데 님산타워한번 가보질 못했네요 ㅎㅎ 귀한 야경 보고갑니다. 

참 기변 하신것 축하드립니다. R로 가셔도 예전 렌즈들은 다 사용가능한가요? 5D Mk4를 사놓고 집밖을 못나가네요... ㅡ.ㅡ;;

오하이오

2020-11-26 01:14:27

비슷할 것 같아요. 남산타워 못 오르고, 아마도 한강 유람선 한번 타보 적 없고...

축하 감사합니다. 두 기종간 마운트가 달라 어댑터를 사용해 쓰고 있습니다. 

BigApple

2020-11-25 23:30:03

옥상 야경이 아주 일품입니다. 한국 떠나신지 오래됐는데도 아직도 한국의 후배들이 찾아와 커피며 막걸리며 놓아놓고 간다니 오하이오님이 평소에 많은 덕을 베푸셨나봅니다. 미국 오면서 한국 친구도 멀어지고 미국 친구는 제대로 없는 저로서는 참 부러울 따름입니다. 

자가격리 일기 늘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오하이오

2020-11-26 01:15:52

저도 기대 이상으로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즐거웠습니다. 제 덕이라기 보단 정말 제가 운좋게 좋은 사람들을 사귀게 된 것 같습니다. 매번 잘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futurist_JJ

2020-11-26 16:08:03

지평 막걸리 맛있죠, 막걸리도 40여가지 넘습니다. 지평과 송명섭 막걸리가 맛있었는데, 그립군요.

서울 커피우유, 빨대 한방에 꽂기 아시는거 보니 제가 비슷한 세대인가 봅니다. 하하..

용산구청, 삼각지 근처이신듯 하네요, 남산타워쪽 야간 조명은 산책로같네요.
삼각지에 차돌박이 맛있는 집이 있는데 (머더라..),  한국하면 맛집부터 떠오르는군요.
잘 보고 있습니다. 언제 가보려나요.

 

오하이오

2020-11-26 16:28:39

막거리 종류가 정말 많아졌더라고요. 기껏 맛있다 하는게 이동 쌀막걸리 였는데요. 아버님 묘가 포천에 있어 성묘 갈때 마다 두어통씩 사서 집에 왔던 기억이 납니다.

저는 이곳 동이름을 처음 들었는데, '서계동'이라고 하더라고요. 서울에서 나고 자라면서도 처음 들어보는 동이 많네요. 최근 몇년 사이 남산을 오른 적은 없는데 다른 산을 가보면 아마 짐작대로 자 정비된 산책로 같습니다. 다닌던 직장이 남산과 멀지 않아 점심때는 산을 오르고 남대문 시장으로 내려와 비벼 먹던 된장 보리밥도 생각나고, 저도 서울을 보면 음식 지도가 그려지네요. 인사 말씀 감사드리고요. 멀지 않은 시간 한국을 방문해서 맛있는 음식도 많이 드실 수 있길 기원합니다.

 

오하이오

2020-11-29 00:44:31

문득 여쭈신 말씀이 생각나 어제 밤에 올라서 남산쪽을 자세히 살펴봤습니다. 

저도 당연히 산책로려리 했는데, 남산 성곽이더라고요.

_R3A2552_1.jpg

 

namsanmap.JPG

카메라로 당겨서 보니 희미하긴 하지만 성벽이 보였고요 

지도 찾아서 다시 확인해 봤습니다.

앞서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잘못된 답변드렸습니다. 죄송합니다.

futurist_JJ

2020-11-29 10:30:46

아우 별말씀을요, 오하이오님께서 죄송하실 것 없어요~ 
봉수대에서 걸어내려가는 산책로가 있을겁니다. 요새 그 동네에서 드라마/예능 야경으로 많이 찍는거 같아요 (이태원 클라쓰, 인생술집, ....)

남산은 뭔가 제게 아련합니다. (추억일까요)

여전히 눈앞에 꿈속에 한국이 펼쳐집니다.

(공개 게시판이라 ^_^ 여기까지만요)

성실한노부부

2020-11-26 16:17:19

P2

아이들이 갈아주는 커피를 마시고 막걸리도 마시며 아이들과 한곳에서 14일 동안 24시간 붙어있는 경험이

오하이오님께, 또 아드님들에게도 너무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아요.

저희도 자가 격리를 체험하기 위해  일부러 나가고 싶어지기 까지 하네요.

이제 며칠 안 남은 것  같은데 나머지 날들도 즐건운 시간들이 되길 바래요.

 

오하이오

2020-11-26 16:41:28

예, 정말 소중하고 특이한 경험이 될 것 같아요.

그래서 애초 다섯식구 모두 함께 그런 경험을 하자고 계획했는데 아쉽게 실행하진 못했네요. 

사람마다 성향이 또 살아온 이력이 달라 힘들 수도 있겠지만 전 그다지 힘든 줄 모르겠습니다. 

정말 애써 경험을 위해서라도 한번 해볼만한 생각까지 듭니다.

한달도 아니고 2주 정도는 마음 먹기 따라서 상당히 즐겁게 지낼 수 있는 것 같아요.

물론 자가격리의 경우 인터넷 구매 등 기본적인 식사 조달 방법이 해결되야 할테지만,

경제적 여유가 된다면 시설(호텔) 격리 체험이 더 강렬했을 것 같네요.

인사 말씀 감사합니다. 마저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잘 마치겠습니다.

 

요기조기

2020-11-26 16:43:06

자상하고 세심하게 챙겨주시는 후배님을 두신 오하이오님의 복이네요.

이정도면 격리도 할만하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끝까지 힘내세요

오하이오

2020-11-26 16:46:07

예, 챙겨주시는 분들 덕분에 할만한 정도가 아니라 호강을 하고 있습니다.

주말만 보내면 나가야 하는게 아까울 정도가 됐습니다.

방안 가득 풀어 놓은 짐들을 슬슬 정리하고 있네요. 

끝까지 잘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응원 감사합니다!

목록

Page 95 / 2992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일모아 게시판에서 정보 찾기 (Updated on 2/21/21)

| 정보 104
ReitnorF 2020-06-24 23301
  공지

중요 공지: 친구 추천 링크 게시, 활용 방법 변경

| 필독 55
  • file
마일모아 2018-01-12 84759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72854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01112
  86930

블랙프라이데이급 보급형 랩탑딜 at Best Buy

| 잡담 67
  • file
shine 2020-10-14 8229
  86929

최근 AA타고 한국가신분들 계신가요?

| 질문-항공 11
편집자 2020-10-04 2066
  86928

돗수 선글라스 vs 컴퓨터 안경, 어디서 싸게 살까요?!

| 질문 49
얼마에 2019-10-24 2739
  86927

[update-병원 financial assistance 신청 후 settle]응급실 병원비 도와주세요 (feat 코로나)

| 질문-기타 19
backhome 2020-09-17 5046
  86926

[나눔] Best Buy 25% 쿠폰 on one toy

| 나눔 1
  • file
geol 2020-11-22 685
  86925

제가 사려는 집이 너무 무리하는걸까요?

| 질문-기타 59
디발라 2020-09-13 8026
  86924

종교적이지 않은 역사책좀 소개해주세요. 어린이를 위한..

| 잡담 5
kiaorana 2020-11-29 699
  86923

United explorer card를 cancel시 주의할 점?

| 질문-카드 6
daniellove 2020-11-28 1025
  86922

에코백으로 Etsy 샵을 만들었어요 :)

| 홍보 19
행복한사랑많은부자 2020-09-19 4005
  86921

2020 블프대비 영끌 기존 티모빌 가입자 iPhone 12 시리즈 구매 전략

| 정보-기타 31
크레오메 2020-11-27 2364
  86920

[마지막 업데이트] 첫 집 클로징 데이 -1인데 아직 못닫고있네요. 영영 못닫을지도.

| 잡담 26
수강신청 2020-11-19 3672
  86919

19 오디세이 Key Fob 문제 질문 하나 드립니다

| 질문-기타 6
BBS 2020-11-29 583
  86918

초보적 질문 죄송합니다만.. Chase 2/30

| 질문-카드 5
ppf 2020-10-24 609
  86917

보험사 체크가 병원으로 안가고 집주소로 왔을 경우

| 질문-기타 7
춤추는스무디 2020-11-29 519
  86916

H1b 신청 거절 가능성? 전공이 일치하지 않을 경우

| 정보-기타 9
웨나치 2020-11-19 2306
  86915

백신 접종 비용 관련 질문

| 질문 18
  • file
동동아빠 2020-11-28 1358
  86914

쿠폰; Living Space/Wayfair/Crate & Barrel

| 나눔 4
together 2020-11-29 356
  86913

치즈케잌팩토리 기카 25불 구매시 케익2조각 쿠폰지급

| 정보-기타
이촌동 2020-11-29 397
  86912

Refinance notary 한국에서 가능한가요?

| 질문-기타 2
cor-leonis 2020-11-29 326
  86911

앤테일러 코트 세일?? 가격 오류??

| 정보-기타 6
우찌모을겨 2020-11-29 2017
  86910

▶ 격리 음료

| 잡담 58
  • file
오하이오 2020-11-24 3384
  86909

"Wine optimization", Wine Access 통해서 좋은 중-고가 와인 싸게 사기, 그리고 와인 추천

| 정보-기타 69
  • file
제프 2019-05-13 4742
  86908

시민권자가 되면 네이버 이런 계정이 다 막혀버리나요?

| 질문-기타 21
  • file
canonus 2020-11-27 3619
  86907

의료보험 관련 질문드려요. (HSA / 일반_)

| 질문-기타 11
RY_C 2020-11-28 801
  86906

T-mobile 티모빌 딜 Free Line, Free Iphone 12 Mini Upgrade with Trade In 등등

| 정보-기타 45
Passion 2020-11-25 3937
  86905

격리 생활

| 잡담 42
  • file
오하이오 2020-11-22 3521
  86904

Loan Depot에서 리파이넨스 하신분들께 질문드립니다.

| 질문 20
jeje 2020-11-24 866
  86903

뉴저지 Benz 딜러에 차가 없다는..

| 잡담 2
mdofnj 2020-11-28 1866
  86902

한국에서 제일 맛있는 멕시칸 음식집을 찾아서 (Feat. 백종원의 골목식당)

| 정보-맛집 35
  • file
티메 2020-09-27 2905
  86901

학자금보다 Roth IRA가 우선

| 정보-은퇴 31
은퇴덕후EunDuk 2020-11-13 4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