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래리 엘리슨의 테슬라 이사진 사퇴, 그 여파는?

재마이, 2022-06-12 16:59:38

조회 수
3416
추천 수
0

LEM.jpg

(은근히 투 샷 사진 찾기 힘드네요... )

 

어제 금요일 장 끝나고 테슬라가 주식 분할을 3:1 로 한다고 발표했는데, 테슬라 주주가 아닌 저에겐 그것보다 더 관심을 끈 것이 래리 엘리슨이 이사진에서 나가게 되었다는 발표였습니다. 토요일날 애 보면서 상상의 나래를 펼치다 같이 공유해볼까 하고 끄적여봅니다.

 

오라클이 미국 사회에 미친 영향은 궂이 말씀드릴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무려 1977년 오라클을 창업한 엘리슨은 다른 창업억만장자들과는 달리 다른 회사에 투자를 하고 이사로서 영향을 주는 일에 꽤 관심을 가졌는데, 가장 대표적인게 바로 스티브 잡스의 애플 복귀에 큰 영향을 미친 것이겠죠. 세일즈 포스야 CEO 가 오라클 직원이었으니 그 영향을 말할 필요도 없고요, 자신과 오라클 모두 댓가를 받았죠. 그렇다고 실리콘 벨리 유니콘들을 다 좋아하는 건 아니라서 WeWork 같은 건 '걔네들 지금 내 빌딩 임대해서 사업하고 있는데, 그게 돈 벌수 있으면 내가 왜 직접 하지 않겠냐?' 는 식으로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는 등 상당히 사려깊은 안목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가 머스크에 관심을 가진게 대략 2016년 정도니까 그 때에도 둘은 꽤 친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머스크의 아이언맨 2 출연도 엘리슨이 조언한 거라는 루머가 있고요 페이팔 창업자가 엘리슨과 친하지 않기가 더 어렵겠죠.. 그런데 2018년 머스크의 유명한 트윗 'fund is secured' 로 SEC의 조사를 받게 되는데, 이 때 합의 사항으로 2명의 독립적인 사외이사를 영입하는 것이 있었습니다. 이 계기로 엘리슨이 테슬라 이사진이 됩니다. 2018년이면 미래를 보는 혜안이 없다면 이미 테슬라 주식은 정점이 되었다고 저같은 주알못은 생각할 때였지만 이 때 부터 엘리슨은 그야말로 폭주를 합니다. 전 세상에 이렇게 캐쉬 많이 가지고 있는 사람은 첨 봤습니다 ㅎㅎ

https://www.forbes.com/sites/rachelsandler/2021/10/27/how-much-larry-ellison-has-made-on-tesla-stock/?sh=36d74bac4223 에 따르면,

 

2018년 이사진에 합류하면서 3 Millon 주식을 구매하고 (5:1 주식 분할로 이게 지금 15 Million 주가 되었죠)

2019년 옵션으로 현재 가치로 29만주 취득

2020년 2월 유상증자 때 현재 가치로 3만1천주 구매 

 

결국 엘리슨은 현재 머스크에 이어 테슬라의 개인 주주 2위이며 다 내돈내주 한 만큼 그 가치는 남다르다고 할 수 있죠. 단순하게 돈만 퍼준게 아니고 현재 테슬라가 텍사스로 본사를 옮기고 머스크도 그쪽으로 이사하게 하는데 큰 영향을 줬다고 합니다. 엘리슨도 미국 부자 순위 11위로 크게 뛰게 되죠..

 

사실 머스크의 트위터 구매도 엘리슨이 개인으로 가장 많은 1 B 을 쏟아부으면서 도움이 되었습니다. 원래 판 키우는 걸 좋아하는 그의 특성상 크게 놀랄 일은 아니죠. 도대체 현찰이 얼마나 있는건지 ㅎㅎ

 

이랬던 그들의 관계가 어떻게 금이 갔는지 갑자기 이사진에서 나가게 되었답니다. 테슬라에선 임기 운운하면서 나갈 때가 되었다고 하는데 ㅎㅎ 개인 2대 주주를 임기로 이사진에 해고할 수 있는 회사는 이세상에 없겠죠. 가능한 시나리오를 생각해보면

 

1. 머스크의 트위터와의 싸움에서 열받음?

원래 성격이 불같은 걸로 알려져있으므로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생각합니다. 자기는 한화로는 1조원을 부어서 트위터 구매하게 도와주겠다는데 지금 머스크는 어떻게 하면 딜을 물릴지 용을 쓰고 있지요. 이랬다 저랬다를 가장 싫어할 수 있어서 모종의 경고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2. 테슬라는 더이상 유니콘이 아닌 다 큰 공룡?

이쪽이 투자자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이고 테슬라쪽에서도 그런쪽으로 확대 해석되는 걸 경계하고 있어보입니다. 사실 일반적으로 이사 그만두면 주식을 파는 게 보통인데 엘리슨의 경우 너무 많아서 가능이나 할 지 모르겠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테슬라가 앞으로 마진은 몰라도 매출 측면에서는 더 성장할 여지가 많다고 생각되는데 물론 이미 천슬라를 찍은 시점에서 현재 6백 슬라 주가가 성에 안찰 수도 있일 수 있죠. 어차피 실리콘 벨리에 다른 투자할 곳이 많은데요..

 

3.  Go cash 전략?

테슬라 주주가 아닌 저도 가장 무서워하는 시나리오가 아닐까 싶습니다. 역시 이사진 나간 사람들은 보통 주식을 판다는 상식에 의거한 건데 그까짓 트위터 건으로 둘이 틀어지기엔 그동안 너무 끈끈했다는 거죠. 머스크가 아직 트위터 안산다고 선언한 것도 아니고... 코비드 터지기 전에 부자들은 주식을 다 팔았다는 이야기가 많은데 - 사실 그러고 다시 안샀으면 부자도 국회의원들도 바보되었다는게 좀 우습죠 ㅎㅎ - 이번에도 그런것인지?

 

4. 바빠서

좋은 이유지만 그리 확률은 없어 보입니다. 그닥 바빠보이진 않아보이는 그의 인생을 보면 ㅎㅎ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13 댓글

케어

2022-06-12 19:30:18

잘모르는 사람들 예기지만 all of the above?

 1번은 잘 모르겠고 2, 3번은 맞는 말인듯 하고요 

4번도 꼭 일때문에 바쁜게 아니어도 다른 개인적인 사정이 있을수도 있겠네요.

재마이

2022-06-13 00:43:39

글쵸 사실 나이가 워낙 많으신 분이라... 다 잊고 요트나 신경쓰면서 은퇴! 그럴 수도 있겠죠? 언젠간 그런 날이 올텐데 그게 올해일지도...

계란빵

2022-06-12 21:04:01

나스닥의 최종 하락은 테슬라 주가가 다른 빅테크처럼 떨어질때 끝난다는데 엘리슨이 자기 지분 팔면 테슬라 진짜 앞자리 5 볼 수도 있겠네요

재마이

2022-06-13 00:44:34

주식은 예측 불가 영역이지만 이렇게 전체 주가지수가 하락세면 테슬라도 어렵죠. 주식 안팔아도 5는 감안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테슬라가 YTD 로 다른 실체없는 전기차 (속칭) 유니콘들 보단 당연히 덜 떨어졌지만 전체 나스탁 지수랑 비슷하게 떨어졌습니다. 약간 더 떨어졌군요...

tsla.JPG

 

하와와

2022-06-12 21:36:01

경기 침체는 거의 피하지 못할 상황이 오고있는데 테슬라 같은 초 고평가 주식이 계속 하늘을 날아다닐수가 없죠. 거품도 저런 거품이 없습니다. 퀄리티에 비해 터무니 없는 가격을 지닌 자동차가 침체상황에서도 계속 잘 팔리지 않을겁니다. 

재마이

2022-06-13 00:47:09

아무래도 이제 제품들이 시장에 많이 나올수록 불만가진 분들도 늘어나겠죠... 사실 전 테슬라의 또다른 혁명적인 점인 딜러를 없애고 AS 를 직영화한 요소의 증명이 올해부터 나오지 않나 싶습니다. 차라는게 가만히 있어도 고장이 나긴 하지만, 어쨋든 사고가 안날수가 없고 사고 나면 고쳐야 하니까 이걸 과연 잘 할 수 있는가... 그게 향후 성장을 결정할 관건이겠죠.

확실히3

2022-06-12 22:55:39

계수 일간의 래리 앨리슨의 생년월일과 경력을 볼때 운세의 최고 시점은 1993년, 그렇기에 운세의 최저점은 30년이 지난 2023년이 됩니다. 불우했던 어린가정사시절, 20대 중후반 (1973년) 까지 자리를 못 잡고 이리저리 방황하고 떠돌았고, 그리고 30년 후의 모습을 볼때 운세의 흐름은 상술한 바가 되죠. 

 

그렇다면 1993년이 운세의 최고점이었으니 가장 화려하게 빛날때는 10년-15년 사이인 2003-2008년 사이인데 이때쯤해서 오라클 CEO로써 거액의 보수를 받고 재마이님이 설명하신대로 기라성 같은 인재들을 발굴해내었다는 점을 볼때 알수가 있습니다 (여러번 설명드렸지만 일론 머스크의 운세가 가장 화려하게 빛날때가 2024년부터 2029년까지입니다). 

 

설화가들이 이런 저런 설들을 많이 제시하겠지만 본인의 운세에서 가장 최저점인 계묘년과 별차이가 없는, 현재 임인년 병오월이란 점을 고려하면.... , 그냥 사는 재미도 없고 일도 귀찮아서 은퇴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대부분의 경우 이렇게 일선에서 물러나면 조용히 자선활동이나 봉사활동하면서 지내는 것이 가장 현명해보입니다. 그런데 여성편력이 있는.... 이분으로썬 새로운 상대방을 찾을수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월가의 거물이었던 조지 소로스가 무려 30살 젊은 여성과 결혼한 케이스도 있었죠)

 

그런데 생각보다 고령이었군요. 2-3년전에 투자 결정하기 전에 유망한 CEO들 생년월일과 운세 필터링했을때 이렇게 나이가 많을지 몰랐는데 다시 돌려보니 나이가 거의 80살이 다되어가는군요. 

 

갑목 일간의 일론 머스크와의 chemistry는, 나이차를 극복하여 죽이 잘 맞는 친구 사이였을듯 합니다. 운세차이가 완벽하게 반대이기에, 약간의 트러블이 발생할수도 있겠으나 기본적으론 북치고 장구치고 할수 있는 그런 사이인것으로 보이기에, 일론 머스크의 뒷통수 치는 일의 확률은 적을듯 합니다. 

 

그렇기에 큰 테슬라 주주로써 큰 걱정은 하지 않고 있으나....... 현재 워낙 매크로 상태가 엉망진창인지라 하루하루가 살얼음판이네요 (그냥 이쯤에서 모두 다 공매도 가서 SPX 1000까지 떨구면 인플레도 잡히겠죠.....). 이번 래리 엘리슨의 사퇴 이유로 테슬라 공매도 세력들은 거하게 한번 먹으려고 계획할수도 있으나 일론의 운세가 워낙 좋기 때문에 조심해야할듯 합니다. 최근 2-3년간 워낙 올랐으니 어느 정도의 조정은 있겠지만 결국 테슬라는 성공할 기업이란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 

킵샤프

2022-06-12 22:59:39

테슬라는 이미 성공한 기업이고 공룡 (2번) 아닌가요? 모든 회사의 주식들이 적정가를 찾아가는 이 시점에 테슬라를 얼마나 매력적인 투자처로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확실히3

2022-06-12 23:23:40

테슬라가 성공한 기업은 맞지만, 앞으로도 더 크게 발전될수 있는 여력도 많잖아요. 22년 한해 150만대인데 24년까지 400-500백만대 생산능력을 갖출 것이라 예측을 하고, 기타 테슬라 전문 분석가들에 의하여, '테슬라는 자동차 회사 아니다. 자율주행을 포함한 소프트웨어도 포함된다. 태양광 신재생에너지도 포함된다' 등등 이런 주장의 사실여부를 판단해낼 능력은 저로썬 없습니다. 그리고 저뿐 아니라, 현 시점에서 지구상 존재하는 누구도 여기에 대하여 100% 확실한 답변을 내줄순 없죠. 오로지 시간만이 답변해 줄 뿐이죠. 

 

테슬라처럼 기업 오너가, 기업의 진로를 결정하는데 굉장히 큰 영향력을 미치는 기업 의사결정구조에선 결국 오너의 영향력이 크고 그렇다면 오너의 운세 역시도 중요한 척도로 판단하여 투자 결정하는 것도 개인적인 지표로 삼고 있습니다. 모든 기업이 테슬라처럼 한 주주의 독단으로 기업의 미래를 건 승부를 하는 구조는 아니니까 일반적으로 테슬라 같이 스타트업에서 성공한 기업들은 이런 의사결정 구조이기에 보조자료로 참고할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굳이 비교하자면 2022년의 테슬라는 2008년 금융위기의 애플정도라 생각됩니다. 막 1세대 아이폰이 나오면서 10배-20배 떡상하기 시작했는데 금융위기 터지면서 50% 하락했지만 결국엔 기존의 핸드폰 사업 게임의 룰이 바뀌는 시점에서 이제 다 성장했다고 팔고 나오면 비록 수익률이 100배-200배 먹었다한들, 오늘날 애플의 주식 가격을 고려해볼때 별로 수익률이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차이점은 2008년 당시 스티브 잡스의 운세 역시 기울어가는 시점이었지만 마지막 한번의 기회가 주어진것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어차피 지금의 엉망진창인 stagflation한 매크로 상황을 고려한다면, 1) 딱히 유망한 투자처가 있는 곳도 아니고 정보력이 기관투자자들에 비해 느린 2) 개인들이 섹터 어디라도 투자하기엔 어려운데 인플레 상황으로 가만히 현금만 쌓아놓고 있는 것은 buying power가 깍여나가는 것을 고려하고, 3) 테슬라의 장기적인 성장세를 고려해본다면 괜찮은 투자처라고 생각을 합니다.

 

조금씩 모아가거나 좀 많이 떨어진다 싶으면 샀다가 시간을 보고 또 오른다 싶으면 파는, 이런 정도로 하는 식으로 말이죠. 개인적으론 이럴때를 이용하여 조금씩 모아가려고 합니다. 분기점에 올때마다 말이죠. 

 

어디까지나 개인 생각이고 참고 정도 하셨으면 좋겠네요. 결국 본인 결정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니까 조심스럽군요 

달쓴

2022-06-12 23:22:45

테슬라 자동차는 당분간 가시적인 breakthrough 만들 일은 없어보이고 아직 개선할 점은 많고 주식은 고평가된 정도를 넘어 모두의 욕망을 담은 전차가 되어 폭주한지 오래니, 말씀대로 일론의 운세가 좋다면 전기차를 언젠가 털고 다른 비즈니스로 뛰어들겠네요 ㅎㅎㅎ

확실히3

2022-06-12 23:36:21

그런데 다른 비지니스로 들어간다고 해서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죠. 이점이 기업 경영을 넘어선 인생사의 묘한 점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전문가들의 말을 빌리면 Free Cash Flow가 늘었더니 헛짓거리하다가 결국 본업도 날려먹는...... 경우도 많습니다. 두마리의 토끼를 잡기란 굉장히 어려우니까요. IMF 직전 문어발 사업확장하다가 본사부도 난 대기업도 한순간인 것을 볼때 말이죠. 

 

옛말에 창업의 성공보다 성공을 수성하는 것이 훨씬 지난하고 어려운 일이라고 합니다 저 역시 100% 동의하구요. 성공은 누구나 1) 열심히 노력하고 2) 운세가 따라주면 어느 순간 성취할수 있는 한순간의 것이지만 그러한 성공을 수십년간에 걸쳐 강력한 경쟁자들 사이에서 살아남는 경쟁은 굉장히 어려운 난이도에 속합니다. 30년 뒤에도 테슬라가 현재의 압도적인 기술력과 획기적인 아이템을 가지고 있다고 장담할 사람은 아무도 없는 것처럼 말이죠. 그렇기에 포드나 GM처럼 근 100년간 살아남은 기업을, 이제 한물 지나간 기업이라면서 무시하는 것도 굉장한 오만이자 실수라 생각을 합니다.

 

100년이나 살아남았다면 그 이면엔 100%의 확률로 그렇게 살아남을수 있었던 기업의 경쟁력과 소비자들 사이의 이미지가 있기 나름인데 이를 테슬라가 어떻게 공략하는지, 지금까진 게임의 룰을 바꾸면서 성공을 해왓지만 앞으로도 계속 그럴수 있을까? 하는 합리적인 질문은 계속하고 투자를 해야될듯 합니다. 

 

그래서 제 Base 케이스 대로 간다면..... 2029년부터 슬슬 팔기 시작하고 조금은 남겨두는 쪽으로 대응을 하려합니다. 현재까지는, 일론이 하는 짓거리들을 볼때 앞으로 10년간은 운세가 받쳐주니 승승장구하겠으나 30년-100년을 넘어가는 그런 장수한 기업을 만들기엔 어렵다고 보입니다.  

재마이

2022-06-13 00:49:32

엘리슨이 현재 현직에 남아있는 유일한 1세대 벨리 경영인이죠. 좋지 않게 보는 사람들 시선으론 스타워즈의 황제 같은 포지션인데 자기 자신을 별로 PR 하지 않지만 누가 또 영화로 만들어내면 재미있을 인생을 사셨다고 봅니다.

 

그런데 이 분은 의욕도 높고 돈 욕심도 많아서 평생 돈벌다가 돌아가실 거 같단 생각도 드네요...

확실히3

2022-06-13 04:06:16

스티브 잡스 만큼은 아니겠지만 훗날 분명히 이 분의 관한 일대기 영화도 나올수 있을 정도로 재미있는 인생이란 점에 동의합니다 ㅎㅎ 

목록

Page 1 / 3867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54290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78134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97104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213818
new 116006

최근 델타원 기내식 한식 메뉴 드셔보신 분 계신가요?

| 정보-항공 8
  • file
헬로구피 2024-07-18 1651
new 116005

은퇴준비 vs. 아이들 학비 준비

| 질문-은퇴 1
하얀말 2024-07-18 116
new 116004

두 돌 안된 저의 아이가 Daycare에서 7번 이상 같은 아이에게 깨물려 왔습니다. 속상하네요.

| 잡담 17
PhD_in_Marketing 2024-07-18 577
new 116003

citi 에 첫 카드 승인받으면 카드 실물이 snail mail로 올때까지는 앱이고 뭐고 못들어가는거 맞나요?

| 질문-카드
롱아일랜드아이스티 2024-07-18 16
updated 116002

[2/1/24] 발빠른 늬우스 - 아멕스 델타 카드들, 대대적 업뎃 + 쿠폰북 화

| 정보-카드 70
shilph 2024-02-01 7222
updated 116001

베트남 나트랑 윈덤 가든 깜란 리조트 nha trang 풀빌라 오션프론트 간단 후기

| 후기 7
  • file
지지복숭아 2024-05-30 2178
updated 116000

Baker's Cay Resort at Key Largo, Curio Collection Hotel by Hilton 사진과 글이 많은 숙박 후기+팁 (2023.9 숙박시점 기준 자료)

| 정보-호텔 32
  • file
음악축제 2023-10-05 2923
updated 115999

Marriott Bonvoy 카드 체이스 + 아멕스 최단기간 동시 보유+둘다 사인업받기+리츠칼튼 보유하기?

| 질문 25
음악축제 2024-02-29 4027
updated 115998

5천불로 중고차 산 이야기 (3) 마지막편 - 예기치 않게 잘 사온 차, 중고차 사면 해야 할 일들.

| 후기 36
  • file
음악축제 2024-02-16 3143
updated 115997

2023년 미국 신용카드 발급 좌충우돌 기록 및 미국생활 마감 10개월 남은 시점 카드 발급의 유의미성 질문

| 질문-카드 19
KANSAN 2024-02-24 2499
new 115996

(인형 눈알 붙이기 프로모) Marriott Bonvoy 크레딧 카드 홀더, 카드당 200 포인트 받으세요

| 정보-카드 19
24시간 2024-07-18 1160
new 115995

디트로이트(Detroit) 호텔 지역 선정 문의 드립니다.

| 질문-여행 12
OP맨 2024-07-18 325
updated 115994

어느 고등학교 나오셨나요?

| 잡담 842
calypso 2017-10-16 30959
updated 115993

한국에서 암 소견 - 도움이 필요합니다.

| 질문-기타 28
  • file
닭다리보다윙윙 2024-07-17 4194
new 115992

아멕스 델타 블루 보유 중, 델타 골드 신청하니 팝업이 떴어요 ㅠ

| 질문-카드 15
지나킴왕짱 2024-07-18 436
new 115991

2024년 아틀란타 주민의 한인타운 맛집들 추천

| 정보-맛집 2
  • file
언젠가세계여행 2024-07-18 279
updated 115990

SF에서 자율주행 택시 Waymo 요즘 잘 잡히나요?

| 질문-기타 12
슈퍼맨이돌아갔다 2024-07-17 1214
updated 115989

4인 가족 발권 검사: 2025년 한국행

| 질문-항공 20
LuckyLinz 2024-06-13 2388
updated 115988

애플워치 어떻게 활용하세요?

| 잡담 34
rlambs26 2024-07-17 2569
updated 115987

업데이트 7/18 - 벤츠 리스차의 타이어 교체: 해야한다? 아니다?

| 질문-기타 37
CA마일 2024-07-17 2058
new 115986

아멕스 비지니스플렛 250k 사인업 프로모. 인어.

| 정보-카드 18
  • file
미소우하하 2024-07-18 1211
new 115985

글 삭제했어여

| 나눔 10
나나공주 2024-07-18 1919
updated 115984

revel (테슬라 모델 Y 라이드 쉐어) 리퍼럴 공유 - NYC only

| 정보-기타 29
소녀시대 2022-11-28 3673
new 115983

LA 지역 105 & 110 Express Lane을 패스 없이 탔어요. 돈 내는 방법 혹시 아시는 분?

| 질문-기타 7
밥상 2024-07-18 359
new 115982

Lay off 후 새 잡을 찾았습니다 (biotech). 시작 전까지 (약 1달)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요?

| 잡담 11
낚시꾼J 2024-07-18 2140
updated 115981

AC63 오산 공군 기지 착륙 (인천 공항 기상 악화)

| 잡담 46
  • file
Mahidol 2024-07-17 3809
new 115980

힐튼 서패스 카드 숙박권 들어오셨나요?

| 질문-카드 11
알파카랑 2024-07-18 600
updated 115979

대문글: 잉크 프리퍼드 12만 오퍼 + IHG 6만 숙박권 5장 오퍼

| 정보-카드 46
마일모아 2024-07-11 6314
new 115978

Loungebuddy 대체앱: Loungereview

| 정보-항공 1
네꼬 2024-07-18 310
updated 115977

하얏트 milestone reward 고르기

| 질문-호텔 25
  • file
라이프타임 2019-04-23 2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