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
Search
×

[오메집수리] 나의 화장실들

크레오메, 2022-10-08 00:31:33

조회 수
6414
추천 수
0

업뎃 10/21/22

 

드디어 마지막 퍼밋의 한조각이 마무리 되어 최종 퍼밋 승인되었습니다.

화장실 새거 스크래치부터 빌드업 완료!

 

 

KakaoTalk_20221021_152628011.png

 

 

KakaoTalk_20221021_152648857.jpg

 

---------------------------

 

예전에 몇장 써두다가 귀찮아서 저장저장 하다가 오늘 갑자기 로그인하다 보면 쓴게 아까워서 짧게나마 글 쓰고 올릴라고요

생각해보니 이게 정보인가 자랑글인가 노가다 삽질기인가 아니면 이렇게 돈없으면 몸이 고생인가 썰을 푸는건지 몬지 알수가 없습니다;;;

그냥 이런 덕후(?)도 있구나 하는 식으로 편안한 마음으로 읽어주셔요

 

1. 예전에 diy 화장실에 대해 올린 적이 있었습니다.

 첫번째 화장실은 덜렁 욕조 faucet과 트랩만 놓였던 덩그러니 된 바닥을 새로 고치는 작업이었습니다.

 -바닥 평탄화, 페인트칠, 드라이월, 벤트 위치 설정, 바닥 설치, 욕조 설치, 파이프 설치, 드레인 설치, 아웃렛 설치 등 안한게 없는 세 수리였어요.

 

 그때 전부 든 금액이 한 3500불 정도.

 

2. 두번쨰 화장실은 좀 럭셔리로 깔고 싶었습니다.

 여러 인테리어 인스타들을 보니 큼직큼직한 타일을 예쁘게 깔면 집도 넓어보이고 예쁘더라고요.

 예전 리글레이징을 한 거 포함 욕조는 있는거 쓰고. (그리고 후회했습니다 욕조 구멍이 요즘 스탠다드인 1.5인치가 아닌 2인치라서요ㅠㅠ)

 타일을 몇날며칠을 걸려 찬찬히 잘랐습니다.

 왜 그렇게 시간이 많이 걸렸나 하면 저는 올뺴미고 아래층 세입자분은 초저녁에 주무시는 분이라

 올빼미인 제가 한줄 붙이면 원하는 취침시간이 다가와서 잔소리를 하더라고요.

 아무리 일찍 가려고 해도 못바꾸니 어쩔수 없이 차근차근 천천히.

 

 이건 역대급 오래도 걸렸고 세입자가 타일 끄시는 소리 시끄럽다고 진상 진상 하는지라 맨날 한줄 붙이고 쉬고 그러면서 눈치 봤던 기억이 잇네요.

 어쨌든 조명 환풍기 전부 해서 역대급으로 예쁘게 나왔습니다.

 

 정확하게 진행한건 1 욕조 색칠 2 욕조 타일 새걸로 3 욕조 타일 방수 작업 4 욕조 위 조명 설치 5 욕조 수도꼭지 업그레이드

 

 전부 자재값은 1500불 정도 (툴을 1번때 다 사둬서;;) 그리고 노가다는 꽤 오래. 두달 정도 한듯요;;

 

 벌써 2년전 쯤에 한거라 사진은 그냥 쭉 올려볼게요.

 

27E673C1-258A-4693-A3DD-E5C5CAD17482.jpeg

 

7EE2EEAA-C8E0-4F08-B02B-DCE98ACAECAF.jpeg

 

4CB9BB05-5E6D-4CDF-9643-028D2473466C.jpeg

 

0CB74338-A882-4234-8509-CB2DF5A0491E.jpeg

 

E43B9F82-E7C5-4EE7-A51C-A2F5435427CF.jpeg

 

B9A07377-B1DC-4ADD-8169-D0652476407D.jpeg

 

C8163533-A0B0-408B-BE8F-B01A429F4A23.jpeg

 

9E972036-B018-4F50-8EFB-6160D4A00723.jpeg

 

52C73E86-103C-4604-8B73-421DFC3DDB65.jpeg

 

9A5B225E-D861-44FD-B78F-E26E5015820D.jpeg

 

86189396-088D-4E79-8A23-D7B576C798E8.jpeg

 

 

3. 지금 작업이 막 끝난 따끈따끈한 화장실입니다.

 

총 플러밍 값: 2500불, 자재값: 1500불, 드라이월값: 800불, 퍼밋비: 600불, 각종 노가다와 소비시간: 주말과 주중시간 없는 7일 스트레이트 일하는 4개월

 

 그 사이에 두개가 더 있는데 욕조 바꾸고 페인트칠하고 변기통 바꾸는 거라 뭐 메이크오버에는 따로 미치지 못하지만..

 (으메 생각해보니 코로나 이후로 바꾼 변기통만 8개네요;;;;;;; 방금 세보고 놀람)

 얘는 처음부터 끝까지 벽을 세우고 퍼밋을 신청하고 4개월동안 몇번의 퍼밋 빠꾸와 진행을 거듭해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손을 닿지 않은게 없슴다

 

3-1. 골조: 새로운 골조를 신청하려면 각 시티 빌딩 dept에 퍼밋을 내야합니다. 마루에서 화장실 하나를 쌔걸 만드는 거니깐요

어느 floorplan으로 골조를 세우고 그거에 맞춘 퍼밋을 받는게 우선되겠습니다.

전 도면을 또 엄청나게 삐까번쩍하게 그려야 하는줄 알았는데 담당 직원분이 엄청 쉽게 대충 쓱쓱 그렸는데 ㅇㅋ 하셔서 너무 놀랐슴다.

 

3-2. 플러밍: 효율적인 노가다를 위해 플러밍 기초 작업만 매번 맡기는 플러머에게 작업을 부탁했습니다.

좀 오래된 집이라 이상한 파이프들을 다 pvc로 교체하면서 욕조용 등의 수도관 배관 교체니까 그사람들은 조금 더 하는 거 정도였거든요.

그사이에 저희는 욕조 폭 (보통 제일 작은게 60x30 입니다.)에 맞춰서 화장실 그림을 그리고 그 도면을 기준으로 각각 퍼밋 인스펙션 진행을 했슴다.

 

3-3. 퍼밋: 퍼밋 신청을 딱 시작하면서 했어야 했는데 중간 이상 진행이 된 상태에서 퍼밋 신청을 했더니

퍼밋은 빌딩, 전기, 플러밍, 매캐니컬 네개를 네더라고요.

아웃렛은 몇개를 추가하고 벤트는 설치를 하는지, 불은 몇개 설치를 할건지, 변기는 몇개 수도꼭지는 몇개 등등.


오히려 골조 공사는 기초 진행 퍼밋을 주기 전에 이미 벽을 막아버렸으니 새로 깨고 다시 골조 검사를 맡아라.

가뜩이나 집에서 진행하는 곳까지 편도 40분이 걸리는데, 저에게 벽 깨는건 문제는 아니었지만 퍼밋 인스펙션을 위해 대기하고 다음으로 진행하는 자체,

또 오피스가 월-목만 열어서, 재택하는 날 시간 맞춰 일찍 가서 대기하는 등등의, 이런 예상치 못하게 허비하는 시간이 너무 많았어요.

 

이제야 총 8개 퍼밋 중 7.5개가 통과가 되어 좀 편안한 마음으로 불금인데 글을 한번 써볼까 하는 마음으로 끄적댑니다.

언제 어떤 돌발 변수가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온 정신이 이 화장실에 가있었던거 같아요.

 

3-4. 전기/배관: 어쨌거나 골조 공사가 끝나면 밑도 끝도 없는 전기와 배관 작업이 있는데 일단 배관작업은 플러머님들이 작업을 하셔야 하는 부분이니

일단 업뎃된 코드기준에 따라 알아서 하시겠거니 하고 그동안에 저희는 피투와 함께 전기 공사를 했습니다

겸사겸사 조명 설치를 하는데 여기 전기 배선이 엉망으로 되어있더군요

하나씩 다 제대로 정리하고 gfci 브레이커(들어는 보셨습니까 최후의 장치입니다ㅠㅠ)로 전체 패널을 교체한 다음 화장실 전용 작업을 하나씩 진행했어요.

어쨌거나 천장 드라이월도 오피스나 가게에서 많이 쓰는 판넬 타입이었는데 일반 드라이월로 전부 다 바꾸고 그러면서 조명을 설치했습니다.

전체 다 숫자 세보니까 43개 했더라고요. 화장실에 쓴 건 4인치 2개, 6인치 2개 해서 총 4개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드라이어용 gfci 아웃렛, 비데용 gfci 아웃렛, (혹시 모르는) 포터블 히터용 gfci 아웃렛 총 세개를 설치했고요.

 

3-5. 인설레이션/드라이월 : 그리고 아저씨들이 배관작업을 완료하시는걸 확인하고 다시 인설레이션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인설레이션이 끝나고 드라이월 스크루를 박는건 쉬워용 그냥 벽에 기대놓고 대충 맞는 사이즈를 커터칼로 잘라서 드라이월 스크루로 찍찍 박으면 되니깐요.

이제 이걸 깔끔하게 처리할 드라이월 퍼티나이프와 드라이월 치대기가 엄청나게 시간 걸리고 소요되는 품목입니다.

이집 천장과 마스터 베드룸을 드라이월 작업하면서 효율성을 위해 드라이월은 전문가님들을 고용했어요.

한 3일안에 기존 화장실, 새 화장실, 기존 마루, 마스터 베드룸의 천장, 마스터 베드룸, 기존 화장실 교체를 깔끔하게 잘 해주시더라고요.

그 사이에 좀 진행되는걸 확인하고 싶었지만 직장도 있는 지라 그냥 끝낸걸 감사합니다 하면서 나머지는 퍼티 작업으로 열나게 말리고 사포질 하고 했던 인고의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3-5-1. 샤워: 욕조를 설치하는데 이쪽은 바닥이나 페인트가 끝에 들어가거나 약간이기 때문에 일단 여기를 먼저 처리해줬습니다.

구석탱이라 이게 또 면적이 크잖아요. 사이즈에 맞게 잘 낑겨넣는게 중요합니다;;;

 

3-6. 페인트: 그냥 쓰시는거 아무거나 쓰시면 되는데 저는 선호하는게 하얀색 세마이글로스 페인트라 그걸로 깔쌈하게 칠했습니다.

작은 집일수록 좀 밝게 가야지 깔끔하게 마무리 되가는거 같더라고요. 어쨌든 이건 한두시간 작업이니 즐겁게 하고 말리면 담날보면 깔끔했습니다.

 

3-7. 바닥: 바닥까지 진행이 되어야지 다시 플러머 아저씨를 불러서 최종 수도꼭지 및 테스트를 할수있는지라 시간안에 맞추는 게 중요했어요.

바닥은 뭐 작은 화장실이라 한 30분안에 끝내는 거라서 큰일은 아니었습니다;;

트림몰딩/몰딩은 봐서 그냥 기본으로 하는 걸로 깔끔하게 설치했고요. 이제 하도 글써서 그런가 별로 할말이 없네요

 

3-8. 변기통/세면대: 바닥이 설치가 되어야 마무리가 되는 거라 일단 주말에 바닥까지 작업하고 하루 잡고 느긋하게 설치했습니다. 별로 할말이 없네요;;;

 

3-9. 최종 점검: 플러머님들에게 새는데없는가 확인하고 퍼밋을 부르고... 으아 꼭 뭐가 터지고 이상한걸 잡아내서 여기에 한 2-3주를 썼네요.

그래도 어쨌거나 끝났습니다.

 

 

뭔가 신나게 글쓰고 싶었는데 오랜만에 쓸라니 또 차분해지고 어디서부터 뭘 써야할지 귀찮고 시작도 못하겠고

그러다가 몇달이 넘게 오래 걸렸네요 암튼 한 4개월의 주말포함 일주일 7일의 9-5 데이잡이 끝나는 이후 모든 시간의 대장정을 이 화장실과 함께 즐겁게(?) 보냈습니다. 안녕 하고 떠나보내기 위해 즐거운 마음으로 글을 썼어요

 

사진은 아마 엄청나게 오래 걸린 이후에 올릴거 같아요.

 

KakaoTalk_20221007_161519672.jpg

비포1, 토나올거 같은 카펫과 우측에 빼꼼 보이는 책꽃이 보이시나요? 도무지 왜 저런 공간을 이렇게 낭비하고 있는지 이해가 안갔습니다.

 

KakaoTalk_20221007_161616427.jpg

이자리가 화장실 자리임다; 드라이월 아저씨가 천장 3일만에 처리해주고 안녕 하고 사라지셨죠.

 

KakaoTalk_20221007_161723684.jpg

 

화장실 골조, 골조도 구조가 이상하게 박혔다고 해서 실은 벽 깨고 다시 고정시켰어요.

 

KakaoTalk_20221007_161810477.jpg

 

조명/전기작업중; 이것도 금방 끝날줄 알았는데 불 안났던게 천만 다행일정도로 간당간당한 선들이 너무 많아서 새로 싹 다했지요.

 

KakaoTalk_20221007_161908947.jpg

 

텁 갖다놓고 기본 배관 아웃라인 잡아두고 전기 완료, 저 전선도 그냥 닫고 싶었는데 커팅 보호를 위해 피투가 보호막 쇠철을 사야한다고 해서 아마존에서 100개 30불인가 주고 샀었네요.

 

KakaoTalk_20221007_161956175.jpg

 

측면부, 뒷문에서 열면 바로 보이는 화장실과 마스터 베드룸 입니다.

 

KakaoTalk_20221007_162102664.jpg

 

화장실 벤트 작업도 완료. 이번 여름 유달리 더웠는데 방독면 입고 몇번이나 왔다갔다 했는가.. 기억도 안나요 ㅋㅋ


KakaoTalk_20221007_162141527.jpg

 

요렇게 벽을 떄려요. 때리는건 쉬워요 메우는게 힘들어 글치.

 

KakaoTalk_20221007_162209584.jpg

메우기 1. 으아.. 대충 메웠는데 예쁘게 산 모양 안만들었다고 피투에게 오지게 잔소리 먹었습니다.

 

KakaoTalk_20221007_162233027.jpg

 

 

드라이월 패칭중

 

KakaoTalk_20221007_162321473.jpg

 

몇개를 받았는가 지겨운 NOT APPROVED

 

KakaoTalk_20221007_162406214.jpg

 

형태가 갖춰지는 중

KakaoTalk_20221007_162456310.jpg

 

골조 있던 허허벌판 벽이 예쁘게 변하고 있죠

KakaoTalk_20221007_162549342.jpg

 

문이랑 벽이랑 대충 붙어가고 있슴다

 

이제 말이 필요없으니 그냥 가만히 완성되가는걸 봐보세여

 

KakaoTalk_20221007_162622067.jpg

 

 

KakaoTalk_20221007_162717247.jpg

 

KakaoTalk_20221007_162651415.jpg

 

 

KakaoTalk_20221007_162813108.jpg

KakaoTalk_20221007_163031879.jpg

 

KakaoTalk_20221007_163013429.jpg

 

 

고맙다 즐거웠다 안녕 화장실

KakaoTalk_20221007_163046545.jpg

 

 

 

 

65 댓글

ehdtkqorl123

2022-10-08 00:44:32

와우 능력자.. 진짜 저걸 직접하셨다니.. 리쑤펙!! 저기서는 변도 잘 나올거같아요 퐁당퐁당 

크레오메

2022-10-08 01:35:20

싸봤는데 아주 잘 나옵니다 퐁당퐁당 시원했어욬ㅋㅋㅋㅋㅋ

reddragon

2022-10-08 00:46:36

어우..... 읽는 내내 헉헉 숨이 가파집니다. 저도 진행중이고 별려놓은게 너무 많아서 하나하나 팍팍 와닿네요. 특히나 소리가 씨끄럽다고 해서 진행속도가 늦춰지는 부분은 특히...어후.. 고생 많으셨네요. 사진 후기 올리시고 좀 쉬셔야죠.

크레오메

2022-10-08 01:35:56

허허허... 이건 정말 인내를 가지고 찔끔찔끔... 그사람 생활도 바꿀수 없고 제 생활도 바꿀수 없으니 되는대로 최대한 협조하면서...ㅠㅠ

이제 또 연말이니 훌쩍 가야죠.

된장찌개

2022-10-08 01:21:22

이 분은 대체... 보는 것만해도 숨이 막힙니다. 대단하세요.

크레오메

2022-10-08 01:36:38

숨 막히시죠.. 네 저도 숨막혀서 정신병 올뻔했습니다. 공사판하고 사는 집은 엄밀하게 다른 구역이여야 해요. 그래야 최소한의 프라이버시와 인권보장(?)이 돼요....

푸른오션

2022-10-08 01:24:12

와 이렇게 진행사항을 한번에 보니까 어마어마하네여. 한장씩 볼때랑 다른느낌. 역시 리스펙!!!! 

크레오메

2022-10-08 01:37:01

하하하.. 그냥 해보시라고 말씀드리는거밖에 할말이없....ㅠㅠ

마일모아

2022-10-08 01:26:07

이 정도면 진짜 전업으로 시작하셔도 될 것 같아요 @.@

크레오메

2022-10-08 01:37:24

허리고 무릎이고 슬슬 아파와서요.. 전업은 안하려고요@.@

재마이

2022-10-08 01:31:50

오 오메님 오래간만입니다! 반가움에 얼른 덧글 적어요~

크레오메

2022-10-08 01:37:38

재마이님 건강하시죠~ 반갑습니다잉

marquis

2022-10-08 01:33:53

와 오메님 진짜 대단하세요. 엄지척 !! 

크레오메

2022-10-08 01:38:05

마퀴스님 감사해요! 이렇게 시원섭섭 안녕을 하고싶었습니다. 공사판 후기는 여기만 올리니 그냥 올리고 기록용이죠

R56

2022-10-08 01:42:42

우와아 웬만한 콘트랙터보다 꼼꼼하신 실력이신데요 대단하십니다. 이 다음엔 왠지 집을 직접 지으실 것 같은 느낌이... 

크레오메

2022-10-08 04:32:36

3번 화장실은 거의 플립이었어서 한동안 뒤도 안돌아볼거같아요. 라고 해놓고 또 몇개월 쉬고 하나 또 할지도 ㅋㅋㅋ

바이올렛

2022-10-08 01:49:40

오메.. 대단하십니다! DIY 어려워만 보이는데 어후..

크레오메

2022-10-08 04:33:32

어려워요 마일 굿딜 비지니스표 찾는게 10정도의 어려움이면 diy는 10000정도의 어려움이에요

hawaii

2022-10-08 02:28:20

와! 대단하시네요. 사진을 보면 1층에서 작업하시는것 같은데 아래층이 또 있는건가요?

크레오메

2022-10-08 04:34:11

단층에 크롤스페이스 베이스에요

므틉러버

2022-10-08 02:30:08

우와 후기 기가막히게 공유해 주셧네요 역시 대단하십니다!!

크레오메

2022-10-08 04:34:29

감사감사합니다!!

cashback

2022-10-08 02:43:07

존경스럽습니다. 뜻겨진 벽면을 보니 숨이 탁 막혀요. 

크레오메

2022-10-08 04:35:26

숨막히고 그냥 부르던지 아니면 드디어. 치울게 생겼어 하고 으쌰으쌰 할건지는 정말 기질 차이여서 ㅎㅎ;; 안맞으시면 얼른 전문가님들 부르셔야죠ㅠ

shilph

2022-10-08 02:44:34

정말 언제 한 번 초빙을 해야....

크레오메

2022-10-08 04:35:49

아 지금 동굴기라서 불러도 부재중이랍니다 ㅎ

오리온

2022-10-08 02:48:23

대to the 박 이네요 @.@

크레오메

2022-10-08 04:36:14

가아아암사합니다 @.@

개친구

2022-10-08 03:47:11

와아~ 저도 저희집 제가 다 DIY 한 사람으로써. 다시는 하지 말아야지라는 생각과함께 ㅋㅋㅋ. 사진들 보니 너무나도 대단합니다.

 

저는 진짜 이제 집공사 하기 싫어요~      잘 안맞는 화장실 문을 얼른 손을 봐야하는데 구찮쓰~!

크레오메

2022-10-08 04:37:29

저도 다시 하기 싫어요 모드라 다시 주오일에 주말이 있는 삶 산지 이주짼데 하루하루가 너무 감사해요 

매번 이렇게 사시는 분들은 진짜 축복받으신거 같아요 ㅋㅋ 새삼스레 투잡쓰리잡 하다 원잡으로 복귀한 행복감이랄까...

오하이오

2022-10-08 15:52:02

DIY 하면서 벽은 한번 과감하게 부셔봐야 한다고 생각을 하면서도 아직 그럴 엄두도 못내서 그런지 뭔가 대리 만족, 통쾌함도 느껴지는 과정이었어요. 사진으로 뚝딱 보고 말았지만 정말 고심도 일도 많이 하셨을 것 같아 절로 탄성이 나네요. 잘 봤습니다. 덕분에 저도 못하고 망설였던 것을 해볼 용기가 생기기도 하네요.

크레오메

2022-10-11 00:06:34

오하이오님은 누구보다도 좋은 애셋을 가지고 계시지요. ㅋㅋ 1,2,3호!! 오하이오님 닮아서 뭔가 조립하고 쿵짝쿵짝 하는거 또 맘에 맞으실거 같은데 트럭 하나 빌려서 (아니면 밴 있으시면 거기에) 드라이월부터 하나씩 모서리 남자 넷이서 들면서 스쿠루 박고 하면 제가 7일 라이프를 4개월 산거보다 더 빠르게 금방 방 하나 마무리하실거에요. 미리 후기 기대해 봅니다.

hogong

2022-10-08 17:22:08

어이쿠 고생하셨네요. 퍼밋 때문에 개 맘고생 하신거 통과하셔서 축하드려요

크레오메

2022-10-11 00:07:03

퍼밋은 보통 일이 아니더라고요 왜 몇백몇천불 추가 내면서 컨트랙터님들에게 처리하는지 새삼 깨달았습니다

외로운물개

2022-10-08 21:45:50

와우....

금손 인정함담...꽝꽝꽝

크레오메

2022-10-11 00:07:22

물개님 진심 업자님들에 비교하면 전 아직 좀 땅꼬마에요.. 감사합니다 ㅎㅎㅎ

일라이

2022-10-08 23:28:27

퍼밋이 이렇게 빡센거였구나라는 사실을 알게 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크레오메

2022-10-11 00:07:57

퍼밋은 이제 웬만하면 그냥 대행업체를 부르시는게 정말 편할거 같아요. 전 플러머가 도와준다고 했는데 원체 싼 가격을 불러서인가 말과 다르게 1도 안해줘서 결국 제가 다 했죠....

쌤킴

2022-10-08 23:39:59

오메 증말 대단허요! 몇 번째 투자집인검꽈?

크레오메

2022-10-11 00:08:28

감사합니다! 궁금하면 오백원입니다!

데드리프트

2022-10-09 00:06:21

그저 존경스럽다는 말 밖엔 정말 대단하세요 짝짝짝!!! 

크레오메

2022-10-11 00:08:42

오랜만에 올라와서 후기하나 올렸으니까 잘했죠 뭐 ㅎㅎㅎ

제이유

2022-10-09 03:07:25

화장실 더쿠! ㅎㅎㅎㅎ

멋지세요 배우고 싶네요!

크레오메

2022-10-11 00:08:54

이러다가 화장실 오메로 닉을 바꿀듯....ㅋㅋㅋ

고기만두

2022-10-09 05:00:37

우워어 엄청난 금손이시네요!

멋지십니다!!

크레오메

2022-10-11 00:09:18

둘이 7일내내 으쌰으쌰 배달음식 시켜먹으면서 새벽을 보낸 시간 덕이죠 ㅎㅎㅎ 감사합니다

맥주는블루문

2022-10-09 06:28:01

도대체 이런 작업을 어떻게 하시는지.. 오메님 정말 대단합니다. 

크레오메

2022-10-11 00:09:46

덕후의 길은 참 멀고도 험한거 같아요............. 저도 맥블님처럼 사진 찍고 싶어요

jhkim

2022-10-09 14:20:20

오메님, 잘 지내시죠? 언제 한번 로디 집 욕실공사 해주시와요. ㅎㅎ

크레오메

2022-10-11 00:10:09

잘 지냅니다! 공사는 전문가에게 맡기셔야 ㅎㅎ

최선

2022-10-09 17:21:55

추친력도 좋으시지만 의지 지구력 그리고 손재주까지 두루두루 갖추신 DYI 장인이십니다. 쌍따봉 드립니다.

animate_emoticon%20(48).gifanimate_emoticon%20(48).gif

 

언젠가 기운 좀 받고 싶어요. 전 요즘에 너무 게을러져셔 ㅜㅜ

크레오메

2022-10-11 00:11:01

msn032.gifmsn032.gifmsn032.gifmsn032.gifmsn032.gif

 

쌍따봉 보고 현웃 터졌네요 ㅋㅋㅋ 얼른 기운 받아가세요!! 저거 2년짜리 프로젝트였어요!!!

흙돌이

2022-10-10 08:44:41

요즘도 바쁘게 사시는군요...저와는 반대 스타일의 리햅을 추구하셔서 저는 볼때마다 감탄합니다. 저도 간만에 리햅하나 끝냈는데 이젠 여기저기 아프네요. 살살하세요~얼른 돌아오셔야죠 ㅎㅎ

크레오메

2022-10-11 00:11:42

저도 이거 끝나고 여기저기 아파서 잠시 월-금 9-5 라이프를 지내고 있습니다 너무 좋아요 ㅎㅎㅎ 흙돌이님도 적당히 천천히 살살.... ㅠㅠ 너무 무리하면 몸만 아파요

monk

2022-10-10 16:03:34

저희 집 화장실도 좀 리노베이션 해달라고 부탁드리고 싶네요. 오메님, 진짜 짱이십니다!!

크레오메

2022-10-11 00:12:12

사는 집 화장실은 이렇게 예쁘지 않아요 ㅋㅋ 아직도 탄내 자국에 파란 빨간 이상한 색깔의 화장실 투성이에요. 감사합니다!

monk

2022-10-11 16:58:43

앗...이런 반전이...ㅋㅋㅋ 이글 사모님이 싫어하실 듯. ^^

football

2022-10-11 17:07:01

오메 님,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구경할 수 있어서 반갑습니다. 저희 집 화장실을 보고 많이 반성하고 갑니다.

크레오메

2022-10-14 01:26:55

감사감사.. 저희집 화장실도 별로에요..

사과

2022-10-11 23:32:34

시간날때 컨츄렉터 라이센스도 아예 따버리세요

크레오메

2022-10-14 01:27:37

시험만 패스하는 거였다면 금방 햇죠. 미시간은 1년 풀타임으로 따라다니면서 배워야 합니다. 로디는 시험만 패스하는 옵션이라면 무조건 저도 추천요.

코코

2022-10-12 03:23:58

크레오메님, 오랜만이네요. 여전히 대단하십니다....

크레오메

2022-10-14 01:27:53

감사합니다 코코님도 건강하시죠?

인디

2024-04-11 11:39:38

대리만족도가 매우 높은 글입니다. 오메 다부숴, 오메 다고쳐. 오메님 최고! 배우고 싶지만 똥손인 입장에서 힐링되는 글이네요. 공유해주셔서 감사해요 오메님.

블루지

2024-05-29 15:31:39

오메님 글 다 읽고 있는데 진짜 대단하세요... 실제로는 얼마나 고생하셨을지ㅜ.ㅜ 쉐어해주셔서 감사해요!!

목록

Page 1 / 11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적단의 기초 | 검색하기 + 질문 글 작성하기

| 정보 33
  • file
ReitnorF 2023-07-16 55351
  공지

게시판의 암묵적인 규칙들 (신규 회원 필독 요망)

| 필독 110
bn 2022-10-30 79339
  공지

리퍼럴 글은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97867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2024-01-01)

| 정보 180
ReitnorF 2020-06-25 215659
  201

100불로 만나보는 맥북의 세계

| 정보-DIY 66
  • file
음악축제 2021-11-14 7810
  200

[DIY] Mini split AC 실내기 실외기 에어컨 설치하기 HVAC

| 정보-DIY 24
  • file
륌피니티 2024-06-22 2051
  199

[DIY] LVP 설치 후기 Carpet and Dust Free Project!

| 정보-DIY 48
  • file
륌피니티 2024-05-03 3696
  198

[부동산] 부동산 투자회사 LLC 로 투자하기-101

| 정보-DIY 54
  • file
사과 2022-01-05 12226
  197

[부동산] MF (Multi House) 투자의 출발점- 매물 찾기와 집사기 프로세스

| 정보-DIY 77
사과 2022-01-03 9774
  196

▶ [오메집수리] 나의 화장실들

| 정보-DIY 65
  • file
크레오메 2022-10-08 6414
  195

오래된 차에 새생명(??)을 달아주자#6- Oil Suction Pump로 DIY 트랜스미션/ Power Steering 오일 교체하기

| 정보-DIY 22
  • file
Californian 2024-05-17 1070
  194

시골동네 대입준비-SAT 그룹스터디

| 정보-DIY 76
사과 2021-04-13 13243
  193

오메diy집수리(8): bathtub reglazing (욕조 페인트칠)

| 정보-DIY 48
  • file
크레오메 2020-10-18 5608
  192

코스코 Gazebo aluminum roof를 Shingle로 교체

| 정보-DIY 21
Almeria@ 2024-04-25 1932
  191

자동차 에어컨필터와 에어필터 (Cabin & Engine Air Filter) 교체

| 정보-DIY 34
  • file
오하이오 2022-11-20 2837
  190

자동차 산소센서 (Bank1 Sensor1, Oxygen Sensor) 교체

| 정보-DIY 36
  • file
오하이오 2023-10-26 2748
  189

화장실 세면대 벽 조명 설치에 관해 질문 드립니다. - 업데이트 -

| 정보-DIY 3
  • file
neomaya 2024-04-18 817
  188

화장실 변기 교체 DIY 실패 후기(지저분한 사진 포함)

| 정보-DIY 27
  • file
벨라아빠 2024-04-17 2190
  187

kitchen food disposal jammed - wrench 를 밑바닥 구멍에 끼워서 좌우로 돌려보세요.

| 정보-DIY 6
이지브로 2024-04-15 541
  186

12년된 자동차 페인트 수리 (feat 시행착오)

| 정보-DIY 27
  • file
physi 2024-03-10 1727
  185

내가 살고 있는 집 조금 더 안전?하게 만들기

| 정보-DIY 28
  • file
글록19 2024-03-01 3241
  184

사진으로 보는 DIY 목공 - 연필꽂이

| 정보-DIY 4
  • file
잠만보 2024-02-27 546
  183

사진으로 보는 DIY 목공 - Floating Shelves

| 정보-DIY 4
  • file
잠만보 2024-02-26 692
  182

사진으로 보는 DIY 목공 - 소파 테이블

| 정보-DIY 12
  • file
잠만보 2024-02-21 1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