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포트 휴가 후기 (Newport, RI)

지구별하숙생, 2021-08-27 20:27:31

조회 수
2590
추천 수
0

여름 휴가 시즌이 막바지라 올해는 가실분들이 많지 않을테지만 내년 또는 나중에 가실 분들을 위해 기록을 남겨둡니다. 

지난 주에 메리엇 호텔 예약 관련해서 좀 문제(https://www.milemoa.com/bbs/board/8750991)가 있었는데 여러 마모회원분들이 제 무모한 도전을 말려주셔서 다른 메리엇으로 예약해서 잘 묵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허리케인 앙리 덕분(?)에 일정을 조정해서 월요일 체크인, 목요일 체크아웃 했는데 월요일은 허리케인의 여파가 남아있어 흐리고 저녁부터 밤새 비가 와서 그런지 마치 휴가철이 끝난것처럼 한산하더군요. 그래서 화요일에는 제법 한적하게 물놀이를 했는데 제법 한여름 같은 날씨로 돌아온 수요일이 되니 해변에도 시내에도 사람들이 많아져서 아직 휴가철이 끝나진 않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돌아오는 목요일에는 주말을 끼고 여행온 피서객들 때문인지 해변이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호텔-Residence Inn Marriott

작년에 가보니 괜찮아서 올해도 뉴포트메리엇에 머물려고 했는데 무료숙박권 적용이 안되는 바람에 3마일 정도 떨어진 Middletown의 Residence Inn Marriott에 머물게 되었는데 나쁘지 않았습니다. 조식제공도 괜찮았고 다운타운까지 셔틀을 운행하는 것도 좋고 6시반에서 7시반까지 간단한 주류(맥주, 와인)를 포함한 간식(샌드위치, 비스켓)을 주는 것도 만족스러웠습니다. 아래 언급된 해변(Gooseberry Beach 제외)에 차로 10-15분 정도 걸려서 접근성도 나쁘지 않습니다. Covid로 인해 투숙객의 요청시 제한적으로 객실청소를 해주므로 수건이나 어메니티는 메리엇어플로 신청하면 금방 가져다 줍니다. 실내수영장과 외부에 작은 농구코트가 있어서 가족단위 투숙객들에게도 유용할듯 싶습니다. 작년에 머물 당시 뉴포트메리엇은 (코로나때문이었는지)조식이 없었고 주차료도 일일 25불을 받았는데 이번에 머문 Residence Inn Marriott은 이런 추가비용이 없었습니다. 재방문 의사 있습니다.

 

장점-조식제공, 무료주차, 셔틀운행

단점-전반적으로 오래된 느낌의 객실

 

물놀이-First Beach, Second Beach, Third Beach, Gooseberry Beach

작년에 Cliff Walk 바로 아래 있는 해변을 한번 갔는데 장단점이 뚜렷한 곳이라 다음날엔 바로 옆 유료해변인 Easton Beach에서 물놀이를 했는데 일단 무료입장이라는 큰 장점이 있지만 그 외에는 단점이라고 보면 되는게 도로 옆에 주차공간이 제한되어 있어 차를 댈 공간이 없고 해변이라고 하지만 해초가 상당히 많이 쌓여있어 모래사장 일부를 덮을만큼 깨끗하지 못합니다. 저는 그 옆의 First Beach(Easton Beach)에 가시거나 조금 더 가서 Second Beach(Sachuest Beach-315 Sachuest Point Rd Middletown, RI  02842)를 추천합니다. 저는 Sachuest Beach에서 물놀이를 했는데 차량당 입장료 20불이 있지만 해변의 상태로 보면 상당히 만족스러운 선택이었고 이틀연속 물놀이를 했습니다. 그늘막과 캠핑의자, 먹을거리를 챙겨서 들어갔고 2-3시간 정도 머물다가 왔습니다. Beach마다 입장료가 조금씩 다른데 조금더 Private한 곳을 원한다면 아래쪽으로 내려와서 Gooseberry Beach(입장료 30불)에 가시는 것도 괜찮을것 같습니다. 

 

페리/크루즈

작년에 들렀던 브레이커스를 가지 않아서인지 시간이 조금 남아서 뭘 할까 하다가 배를 타고 제임스타운에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배의 종류가 여러가지인데 자세히 살펴보지 않고 지나가다가 이것저것 물어보고 티켓을 구입하고보니 크루즈가 아니라 페리라 너무 작은거 아닌가 싶었는데 들어오는 배를 보니 최대 30명 정도 탑승가능한 배로 크기는 작진 않았고 인당 16불로 금액도 적당했습니다. 왕복 1시간 정도 걸린다고 하길래 일몰을 보기위해 6시반 페리를 탔습니다. Newport를 출발해 제임스타운에 들렀다가 돌아오면서 Fort Adams와 Ann St. Pier를 들렀다가 다시 Newport로 돌아오는 코스인데 도착할 즈음에 보이는 일몰이 불만합니다. 선장님께서 일몰을 감상할수 있게 잠깐 배를 멈춰주시는데 탑승객들이 거의 내리고 난 다음이라 편안하게 일몰을 감상할수 있었습니다. 항구에 떠있는 수십대의 배들 사이로 저무는 해가 분위기있고 좋았습니다. 페리든 크루즈든 추천합니다. 

 

IMG_4072.jpg

 

IMG_4073.jpg

IMG_4065.jpg

Brenton Point State Park-브랜튼포인트 주립공원

 

올해는 페리를 타면서 일몰을 봤지만 작년에는 , Brenton Point State Park에서 일몰을 봤는데 여기도 일몰포인트로 추천합니다. 가보면 일몰보러 사람들이 많은데 차에서 보는 사람들도 있고 도로변의 벤치에 앉아서 보는 사람, 해변에 나가서 바위에 자리를 잡고 보는 사람들도 있는데 주차할 자리가 없는 정도는 아니라 일부러 서둘러 가실 필요는 없습니다

 

먹거리

지난번에 들렀던 곳에 또 들르기도 했고 다른 곳도 몇 군데 갔는데 뉴포트에 가셨던 분이라면 대부분 아실만한 곳이라 간단하게 몇 군데 소개합니다.

 

Lobster Shack-Long Wharf에 있는 Lobster 집인데 꼭 가보시길 권합니다. 실내는 아니고 푸드트럭과 앉아서 식사할 수 있도록 옆에 여려개의 테이블이 있는데 대개 가보면 사람들이 줄을 서 있습니다. 랍스터롤에 코울슬로, 탄산음료 정도 주문해서 마시면 세상 맛있습니다. 랍스터와 샐러리, 소스만으로 맛을 냈는데 자극적인 맛이 아니라 좋았고 코울슬로도 간이 세지 않고 딱 좋습니다. 식성이 좋은 분이거나 가족들이 많으면 인당 랍스터롤 하나에 랍스터바이츠도 시켜서 같이 드시면 크게 부족하지 않을겁니다. 작년에 거의 하루가 멀다하고 갔는데 올해는 타이밍이 맞지 않는게 화,수는 쉬는 날이라 돌아오는 날 가까스로 맛볼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오전 11-오후 6시까지 영업하므로 시간을 잘 맞춰가셔야 드실수 있습니다. 

IMG_4210.jpg

 

Brick Alley Pub & Restaurant-펍에서 맥주 한잔하면서 드시려면 여기 추천합니다. 지역맥주인 Whaler’s Rise Pale Ale 한잔에 랍스터샌드위치랑 드셔도 괜찮고 토핑을 선택해서 올릴수 있는 샐러드랑 드시기도 괜찮습니다. 저는 프렌치프라이를 곁들인 랍스터 샌드위치와 케이준새우가 올라간 샐러드를 먹었는데 랍스터샌드위치는 맛있었고 샐러드는 새우가 좀 짜긴 했지만 먹을만 했습니다.

9D87E076-69B8-41E1-86A4-8FA746857BE9 2.jpeg

 

F094E5A4-DAB9-40D6-AF1C-1D43D64D6DEB.jpeg

 

DC857AB2-00F0-4E58-8291-F9C5CD69A31A.jpeg

Mooring-무척 맛있다고 하긴 그렇지만 무난한 맛에 바다를 보면서 먹는거 치곤 나쁘지 않았습니다. Mixed Grill(Shrimp, Salmon, Lobster) Salad와 새우링귀니 파스타를 주문했는데 파스타 맛있었고 샐러드도 맛있었는데 개인적으로는 Shrimp는 샐러드와 완벽하게 어울렸고 Salmon은 샐러드와 좀 어울리지 않았습니다. 뉴포트에 도착하자마자 첫 끼니라 저는 테이블 예약을 하지 않고 Walk-in했는데 다행이 Bar에 자리가 있어서 거기서 식사를 했습니다. 참, Mooring에 주차하시면 Parking ticket validation이 안되므로 주변에 적당한 곳에 Street parking 하시고 들어가시길 권합니다. Mooring 앞의 주차장은 시간당 9불이고 1시간에서 1분만 넘어도 2시간 요금이 부과되므로 맛있는 식사후에 배가 아플수 있습니다.

IMG_3863.jpg

 

IMG_3862.jpg

 

Corner Cafe-지난번에 맛있게 먹어서 이번에도 가려고 했는데 호텔에 조식이 포함되어 있어 늦은 시간에(일-수) 가보니 문을 일찍(2:30) 닫았더군요. 목,금,토 는 9:30 또는 10:00까지 영업한다고 되어 있으니 방문일정에 맞게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지난번에 사진의 두 메뉴 주문해서 먹었는데 양도 적당하고 아침식사하기 좋습니다. 작년 코로나속에도 줄서서 기다려서 먹었으니 언제 가도 조금은 기다리셔야 할겁니다. 

548F0D9E-E120-4326-BD0A-09901E58A644.jpeg

 

51AED889-6445-4415-8C36-6ED434A648E5.jpeg

Belle’s Cafe-Lobster Shack 옆 블럭에 있는데 역시 아침식사하기 괜찮은 브런치카페입니다. 밖에도 테이블이 있고 안쪽에도 테이블이 있는데 저는 테이크아웃해서 먹었습니다. 여기도 브런치 카페라 오후3시까지 영업하므로 시간을 맞춰서 가셔야 합니다. 샌드위치와 오믈렛, 아이스라떼를 주문했는데 전반적으로 맛있는데 손님이 많아서 바빠서 그런가 픽업이 준비되었고 전화까지 해서 확인하고 갔는데 한참 기다리게 하더군요. 맛있습니다. 

 

Yagi Noodle-Thames Street으로 한참 걸어들어가야 되는 곳인데 저는 다른 레스토랑(Midtown Oyster Bar)에 가려다 자리가 없어서 어쩌다보니 가게 된 곳입니다. 이름에서 알수 있듯이 일본라멘을 맛볼수 있는 곳으로 인테리어는 일본풍으로 꾸며놨고 자세히 둘러보진 못했지만 일본분으로 보이는 주방장님이 키친에 계시더군요. 돈코츠라멘과 스파이시치킨미소라멘을 주문했는데 맛있는데 일본라멘답게 국물이 짭니다. 심심한 국물맛을 원하시는 분은 가시면 실망할수 있습니다. 꽤 깊숙한 곳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제가 방문한 7:30쯤에 테이블은 거의 70-80%이상 차있었고 저는 라멘만 주문했지만 Bun이나 만두같은 메뉴도 사이드로 주문하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IMG_4142.jpg

IMG_4143.jpg

 

CRU Cafe-여기도 브런치카페인데 추천합니다. 지난번에도 갔었는데 이번엔 Crab burger Salmon salad 주문했는데 맛있게 먹었습니다. 사실 Salmon 샐러드와 어울리기 쉽지 않은거 같은데 Sauteed Onion 소스와 상당히 어울렸습니다. 커피마시기도 괜찮고 식사를 함께하기도 괜찮은 곳입니다

IMG_4098.jpg

 

IMG_4097.jpg

작년에 다녀오면서 차량을 운전해서 가까운 곳에 휴가가고 싶을 땐 뉴포트로 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올해도 코로나로 뒤숭숭한 탓에 미리 여름휴가계획을 짜지 못해서 2년 연속 뉴포트로 다녀왔는데 결과적으로 매우 만족했습니다. 뉴욕이나 뉴저지에 계신 분들, 또는 보스턴 쪽에 계신 분들은 한번쯤은 가보셨을텐데 여행에 유용한 팁이나 추천할만한 맛집을 댓글로 달아두면 뉴포트에 가시려는 분들에게 좋은 글타래가 될것 같습니다. 저도 대충 생각나는대로 써봤는데 혹시 추가할 내용이 있으면 나중에 수정하겠습니다. 광복절 전후로 아침공기가 서늘해져서 여름이 끝났나보다 생각했는데 여름이 꽤 오래 버티는군요. 모든 마모회원님들도 남은 여름 더위 잘 이겨내시고 건강관리 잘 하시길 바라봅니다.  

23 댓글

기다림

2021-08-27 20:40:13

닥치고 스크렙입니다. 저도 뉴포트 좋다는 말 많이 들었는데 이 글보고 용기한번 내서 가야겠어요. 정보 고마워요.

지구별하숙생

2021-08-28 14:03:51

여름엔 해변에서 물놀이하기 좋고 다른 계절에도 릴렉스하기 괜찮은 곳이더라구요. 도움되었다니 다행입니다. 

길버트

2021-08-27 21:03:34

매년 놀러가서 먹는 곳이 Corner Cafe, Lobster Shack 입니다. 

사진으로 보니 또 먹고 싶어지네요~

 

지구별하숙생

2021-08-28 14:04:27

역시 사람 입맛은 다들 비슷한가봅니다ㅎㅎㅎ

jhkim

2021-08-27 21:08:42

오호... 10월에 근처에 갈 일이 있는데, 꼭 들러야겠네요.

지구별하숙생

2021-08-28 14:12:29

10월이면 피서철은 아니니까 브레이커스 가보시고 클리프워크 가시기 괜찮을거 같네요. 테니스 좋아하시면 입장료가 있긴 한데 Tennis Hall of Fame에 가는것도 괜찮구요. 

데드리프트

2021-08-28 00:34:41

진짜 뉴포트 넘 이쁘고 좋았던 기억이 많아요. 

멘션들 설명해논 오디오 앱 다운 받아서 지피에스 보고 운전해서 동네 구경하니 좋았어요 

Cliff walk 도 너무 좋았고... 또가고 싶네요 <3  넘 힐링...

지구별하숙생

2021-08-28 14:05:57

Cliff Walk는 너무 길어서 지난번엔 입구부터 Breakers까지 갔다왔는데 이번엔 Breakers부터 Chinese Tea House까지 갔다가 돌아왔습니다. 경치는 끝내주는데 햇살이 너무 따가와서 더는 못가겠더라구요. 

Monica

2021-08-28 06:50:32

저도 얼마전 다녀왔는데 2nd beach 가 좋아서 두번 같네요. ㅎ   파도가 없어서 애들이랑 놀기 좋고요.

가족 4명이니 맨션은 그냥 멤버십 가입하는게 더 싸더군요.  내년 8월 말까지 쓸수 있더군요.  가격은 96불인가 정도.  그래서 topiatry garden 이랑 열은 5곳 다 보고 왔습니다.   ㅎ

 

Thames street , wharf 등 사람 엄청 많은데 아무도 마스크 하지않고 더운데 역시 아시안들만 마스크해서 좀 짠했습니다.ㅠㅠ

 

지구별하숙생

2021-08-28 14:08:24

Second Beach가 해초도 많지 않고 해변도 깨끗한 편이라 제일 무난하게 갈만하더라구요. 제가 갔을땐 파도가 꽤 있어서 파도랑 한참 싸우다가 왔습니다ㅎ  

Monica

2021-08-28 14:40:11

오 그런가요.  약간 bay 같은 곳이라 항상 파도가 없을줄 알았는데.   저희가 갔울때 파도가 너무 없어서 큰애가 싫어했던...

유명한 st George's school 뷰도 인상적이였습니다.

 

vj

2021-08-28 09:50:44

8 월초에 2박3일 다녀왔는데오...프로비던스 가든홈(hh)도 괜찮았어요,,,,룸은 낡았지만 뷰는 베이뷰...

저흰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서 제임스타운에서 페리타고 뉴포드 cilffe walk 만 했는데요...좀 아쉬웠고 또 가려고요..

추천받아간 두곳 식당 망했고요,,,비싸기만하고,,,

전 사과님 추천하신 den den 한식집 추천이요...

아트스쿨,브라운대 그근처있어요,,,

덴덴이 두군데인데,,,한식은. Denden cafe asiana.  161 benefit st,providence ,ri 입이당

가격대비.굿. 이런 정보가 있었음 좋았을텐데.....포스팅 감사

지구별하숙생

2021-08-28 14:11:16

저도 작년에 갔을때 프로비던스에서 하루 묵고 뉴포트로 갔는데 브라운대학과 근처 동네 구경하면서 즐거웠어요. Den Den은 가보진 못했는데 구글검색하면 나오는 곳이라제 구글맵에 이미 별표시가 되어 있네요.

Opeth

2021-08-28 11:18:06

와 좋네요. 저는 이런 감성 좋아합니다. 북동부 놀러가고 싶어요 ㅜ ㅜ

지구별하숙생

2021-08-28 14:13:34

어디 계십니까? 피서철이 끝나가는 시즌이라 숙소예약은 어렵지 않을거 같은데 떠나세요!

홀푸즈티라미수

2021-08-28 21:00:54

프로비던스 6년차인데 안가본 곳들도 있네요.. ㅎㅎ

저는 브런치 Nitro bar (프로비던스에도 지점이 있습니다) 파스타집 pasta beach (역시 프로비던스에도 지점이 있는데 프로비던스 지점보단 뉴포트 지점이 더 괜찮았습니다) 수제버거 Mission 추천합니다. Thames street kitchen도 괜찮다고 들었는데 아직 가보진 못했네요

지구별하숙생

2021-08-30 13:58:07

프로비던스는 하루밖에 머물지 못해서 많이 둘러보진 못했지만 전반적으로 분위기가 조용하니 살기 좋겠더라구요. 브라운 대학 안쪽으로 산책했던게 가장 기억에 남아요. 

마아일려네어

2021-08-30 12:37:18

랍스터롤 실하네요... 츄읍!

지구별하숙생

2021-08-30 14:04:35

저도 작년에 코로나 난리통에 뉴포트메리엇에 묵었는데 구글 검색하다가 가까운 곳이라 가봤는데 동네 최고의 맛집일줄이야. 이번에 Middletown에 있는 Residence Inn Marriott에 물어보니 그 근처에도 Anthony's Seafood라는 식당이 있는데 Lobster roll이 괜찮다고 하더군요. 

마아일려네어

2021-08-30 17:18:59

저는 동부 많이 못가봐서... 보스턴에서 밖에 못먹어봤습니다. 나름 가성비 좋은 맛집 찾아갔는데...확실히 저정도까지 실하지 않았어요 ㅜㅠ

냥냥펀치

2021-08-30 12:54:50

랍스터롤 최고네요. 

 

홈페이지 보니까 마켓프라이스라고 나오는데,  얼마인가요?  $20, $30?

 

지구별하숙생

2021-08-30 14:00:10

매일 바뀌는지는 모르겠는데 6oz있고 3oz가 있는데 큰게 27불 정도하고 작은게 20불정도 한거 같아요. 참고로 저는 큰거 시켰습니다ㅎㅎ

냥냥펀치

2021-08-30 18:49:38

랍스터 부셔서 먹는 것 보다,  저렇게 살코기만 샌드위치에 넣어주는 게 가장 맛나더라구요!

목록

Page 2 / 38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12360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11/1/21)

| 정보 144
ReitnorF 2020-06-24 49893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5001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7442
  728

델타 마일 발권 후 업그레이드 for $799? (Premium Select ‐> Delta One)

| 정보-여행 18
  • file
Ednaeve 2021-09-24 1740
  727

아멕스 센트리온 라운지 모음: EWR 2023 오픈예정 | LGA 6/21 확장 재오픈 | ATL 아틀란타 공항 오픈예정 | DCA 2022 하반기 오픈예정

| 정보-여행 39
  • file
24시간 2020-03-06 4380
  726

제주도 관광지 추천글 (사진 추가 완료)

| 정보-여행 20
  • file
스누피 2021-09-11 1909
  725

서울 방문시 렌트카 (약간 홍보성) 후기

| 정보-여행 12
마아일려네어 2021-08-12 2178
  724

캐나다 여행으로 eTA 받으려고 하시는분들, canadianeta-visas.com 사이트 이용하지 마세요.

| 정보-여행 14
MercyMe 2021-09-12 1365
  723

한국도 무비자 입국시 전자 여행허가 받아야 (5월부터)

| 정보-여행 37
calypso 2021-04-22 8194
  722

[미국내 여행] 시카고 여행 후기-맛집, 밀레니엄 파크, 존핸콕

| 정보-여행 14
  • file
LA땅부자 2021-09-03 1523
  721

켈리포니아 LA 카탈리나 섬 여행기-미친 뷰와 짚라인 (6/30-7/1/2021)

| 정보-여행 10
  • file
LA땅부자 2021-09-02 1825
  720

포틀랜드 여행기 - 엠버시 스위트 및 허접하지만 여기저기 다닌 후기

| 정보-여행 18
지지복숭아 2021-09-01 1422
  719

[official] EU "Safe Travel" 리스트에서 미국 제외

| 정보-여행 5
ehdtkqorl123 2021-08-29 2402
  718

▶ 뉴포트 휴가 후기 (Newport, RI)

| 정보-여행 23
  • file
지구별하숙생 2021-08-27 2590
  717

UR mall에서 샤프 UR 포인트로 렌트카를 예약하면 CDW 보험 커버 됩니다

| 정보-여행 2
  • file
templeside 2020-05-28 917
  716

6, 4, 1세 아이랑 빅아일랜드 여행 정보 공유

| 정보-여행 17
  • file
리지 2021-05-25 1516
  715

미국 입국시 검사시간이 72시간전이 아닌 3일전이랍니다.

| 정보-여행 1
  • file
루이지 2021-08-23 1179
  714

다 아시겠지만-뉴욕지역 박물관 무료 or 정보

| 정보-여행
애메랄드카리브 2021-08-22 438
  713

마일모아 여행기 지도 = "알미안 지도" - www.milemoa.com/map

| 정보-여행 194
  • file
armian98 2013-06-14 57842
  712

한국 여행시 핸드폰으로 편하게 쓸 수 있는 교통카드앱 추천합니다.

| 정보-여행 13
YoungForever 2021-08-12 1352
  711

오아후 6월 간단 정보

| 정보-여행 20
미치마우스 2021-06-24 1689
  710

평창 알펜시아 라일락 밭 현재 상황

| 정보-여행 8
  • file
숨pd 2021-08-07 1928
  709

우도 2021

| 정보-여행 10
  • file
nzb 2021-08-04 1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