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캐나다: ICN-YYZ-IAD 한국에서 미국으로 생생한 체험담 및 후기

짱꾸찡꾸, 2021-09-15 06:52:08

조회 수
1993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마일모아 회원여러분 저는 짱구찡구 입니다. 

코로나의 시국에서도 용기를 내어 1달간 방문을 하였습니다. 저의 글은 거짓이 하나도 없음을 남기며 순수한 후기이오니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참고로 저는 마일모아의 찐팬을 아니였지만 마일모아로 많은 시간과 금액을 많이 절약하였습니다. 다시한번 마일모아님꼐 감사드립니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돌아오는 여정에 대하여 후기남기겠습니다. 

 

9월 14일 오후5시15분 에어 캐나다 062편 인천발 토론토행

 

하도 3일전부터 코로나서류필하고 티켓창구에 일찍도착해야된다. 메일이 와서 저를 또 걱정을 시키더군요.

그래서 공항버스도 없고 친구를 불러 잠실에서 인천공항까지 편하게 도착하였습니다. 오전 11시에 떠났는데 공항에 도착하니 오후12시 30분이더군요. 

에어캐나다 티켓창구를 갔더니 아니 4시간 전부터 카운터를 오픈한다는 거였습니다. 참고로 저희 옆카운터는 유타이티드 카운터오픈은 비행시간 4시간전에 도착하시면 됩니다. 일찍오셔도 문안열어서 기달리니 이점 참고바랍니다. 

 

비행기를 놓치는 트라우마가 있어서 체크인할때 비행기 놓치면 어떻게 되냐고 물어봤더니 이쁜승무원 누나 왈 걱정하지않으셔도 됩니다. 놓칠일 없어요. 장담을 하시더군요. 티켓받는데 코로나 확인증 PCR테스트한거 확인하더군요. 저는 167,000원을 무려 내지 않았습니다. 왜냐 수많은 마일모아의 회원님들께서 보건소를 활용일 하라고 하셔서 저는 서울시 강동구 보건소를 이용을 하였습니다. 저희 집에서도 가깝고 송파보건소를 이용을 하려했지만 가락시장에서 확진자가 나오는 바람에 사람이 많을 걸 예상해서 강동구 보건소를 이용하였습니다. 공짜입니다. 외국인도 공짜 코로나 음성증명서도 무료 친절하시고 신속합니다. 주차장 무료. 하지만 사람이 많다는 점 저는 화요일 출국이라 일요일날 이용하였습니다. 5시비행기라 3시쯤가서 받으려 했는데 3시에 갔으면 큰일 촉이 이상해서 보건소 문열자마자 갔는데 줄이 200명정도 기달리고 있다는점 와 더운데 힘들었습니다. 1시간30분을 기다렸습니다. 참고로 중간에 소독시간있는데 걸리면 아마 그날은 검사를 포기해야합니다. 다시 기다려야하니 그래서 저는 9시에 가시는걸 추천해드립니다. 그리고 음성확인서 영문으로 안주냐하시는 분들 계신데 코로나 검사받으실때 거기에 이름을 영문으로 넣으셔야 영문이름이 확인서에 들어갑니다. (예 홍길동 gildong Hong) 코로나 검사후 24시간후에 문자옵니다. 음성 그러면 아무때나 1층에 있는 민원실에서 음성확인서 받고 싶다고 하면 1초도 안걸립니다. 왜 무슨이유로 그런거 묻지 안습니다. 서류발급비 없습니다 순수한 한글판이지만 영어가 50프로 라는점 누가 봐도 이건 음성결과지라는 걸 알수 있다는 점. 굳이 강동보건소를 오실필요 없습니다. 코로나 음성결과서 발급해주는데 가시면 될것같습니다. 그게 찾기가 힘들죠. 전화도 안받고 물어봐도 안알려주고 하지만 저희는 마일모아라는점 모든 정보가 다 여기 있다는 점.

인천공항에서 많으신 분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기위해서 예약하시고 워크인 하시던데 그냥 시간내셔서 미리 관할 보건소에서 받고 서류챙기시면 150불은 번다는 점 확인시켜드립니다. 

승무원 누나님께서 제가 가지서류는 안될거라고 하시는 데 캐나다, 미국, 누구한사람도 저에게 검사지에 대해 물어 보거나 보여달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사실 저는 마일모아를 통해 한국에서 떠날때 비행기 타는 용도로 알고 있었습니다. 팩트 체크 결과 사실이더군요.

저는 진짜 4단계 절정일때 있었기떄문에 8월 15일부터 9월 14일 안가본데가 없었습니다. 한국에서 심지어 짜장면이 먹고 싶더군요 저녁에 그래서 다음날 짜장면 먹으로 마라도 갔다왔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비행기표 끊고 시내버스타고 운진항 가서 마라도 들어가는 배 표사고 유재석형이 무한도전할때 먹었던 짜장면 집에서 가서 쓸쓸히 혼자 먹고 마라도 구경하고 나와서 다시 시내버스타고 동문시장가서 딱새우 먹고 회먹고 한라산 한잔하고 저녁에 돌아왔습니다. 택시를 한번이라도 탔으면 돈이 아까웠을텐데 버스가 와따더군요.

 

디시 원점으로 돌아와서 저는 영주권자 입니다. 비자 등록을 해놔서 별로 작성이며 해달라는 거 없더군요. 면세구역으로 들어왔는데 세상에 사람들이 업더군요. 역시 코로나 면세 쇼핑하실거면 온라인에서 하세요 온라인도 오프라인처럼 물건을 역시 하나도 없었습니다. 무엇을 살수 있느냐 내가 사고 싶은 물건을 하나도 없더군요 담배와 술만 많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화장품등 기타등등은 온라인에 없으면 매장에도 없고 인천에도 없고 한국땅에는 없습니다. 신청해도 소식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못샀습니다. 미국에서 사는 게 더 싼것도 많더군요. 유럽제품만 가격차이나고 미국제품은 미국보다 비싼경우가 핸드폰 검색하세요 그럼 돈 법니다. 그리고 좀 더워요 공항이 사람이 업으니 에어컨 팡팡 안틀더군요. 흡연실 열었습니다. 역시 사람은 없고요. 공항 이용객보다 직원들이 한 2배는 많은 듯합니다.

 

저의 폭풍 쇼핑을 마치고 5시 15분비행기 정시에 출발하더군요. 마지막 손님 타니깐 문 딱 닫고 바로 날아가 준비를 하시는 불친절한 에어 캐나다. 이날 저랑 같이 항공기 이용하신분들은 느끼셨을 겁니다. 와 내가 여기서 코로나 걸리나 ㅋㅋㅋ 거의 만석이더군요 가운데도 채운데도 꾀나 많았습니다. 첫번째 기내식은 찜닭비슷한걸 주던군요 맛있더라고요. 기내식에 신경을 쓰는 회사이더군요. 간식으로 달걀샌드위치를 줬는데 맛을 역시 없었습니다. 도착하기 1시간30분전에 브런치를 주더군요 저는 이거 맛있더라고요. 불고기 김치볶음밥 불고기가 맛있었습니다. 김치가 안들어간 김치 볶음밥...

 

생각보다 20분일찍 도착을 하더군요. 내리기 전부터 환승객 부터 내릴 꺼니 일어나지 말라고 하더군요. 역시 대한민국 국민성 말 안듣더군요. 환승객 먼저 내리고 그다음에 캐나다 환승객 내리고 캐나다 입국승객이 내리더군요. 저는 미국행이니 제일 먼저 내리더군요. 승객100분정도 내리시는 것 같더군요. 저는 환승시간이 1시간20분이라서 걱정했는데 이게 왠일 먼저내려서 가방을 안찾더군요 세관검사를 캐나다에서 하더군요 완전편했음 그것도 자동화 세관검사 컴퓨터에 입력하면 자동으로 짐이 미국세관에서 전달되어 검사하는 방식이였습니다. 서류작성 없음. 자기이름이 모니터에 나오면 환승게이트로 이동하면 되는 방식에 너무 좋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저보다 빠른 비행기 타시는 분들도 많이 가시더군요. 세관검사 통과하면 보안검사 다시 하고 미국입국심사를 하더군요 하지만 사람이 하나도 없다는 거 입국심사관이 놀고 있더군요. 손까락 찍는 거 없어졌더군요 대신에 사진만 한장 찍더군요. 영주권도 주지 않았음 ㅋㅋㅋ 까먹고 여권만 주었음 한달동안 뭐하다가 왔냐고 물어 보더군요. 부모님 만나러 갔다왔다니깐 가라고 하더군요. 코로나 검사지 백신맞았는지 어디 아픈데 있는지 그런것도 하나도 안물어 보더군요. 환승게이트 앞에 도착하니 제가 외국에 나와있다는게 실감이 느켜졌습니다.

 

캐나다에서 미국들어가는 항공기 한국에서 온사람들은 비상구 좌석을 주더군요. 체크인할때보면 만석인데 실제로 타보니 많이 비여있더라고요. 한국사람 5명정도 있었보였는데 정말 올때는 좋았습니다. 어제 집에 와서 짐 확인해 보니 손도 안되었더군요. 미국 쫄보들 손까락 하나도 안되었습니다. 가방도 부서진거 없이 잘왔도 다만 뭐든지 기달리는게 일상이 되었네요. 이제 약간의 여유를 가지고 사시는게 마음이 편할듯 해요. 한국에서 빨리 빨리 하는데 있다오니 한국에서 살던 외국인도 안절부절 하는 게 제 눈에 는 보이더군요. 

 

저는 이제 2년정도만 더 생활하고 한국으로 완전히 귀국하려 합니다. 

이번에 많은 것을 느낀 여행이였고 미국보다 한국이 기회가 더 많아졌다는게 몸소 느낄수 있었습니다. 

항상 우리 마일모아 회원님들 몸건강하시고 항상 삶의 여유를 가지며 좋은 추석 한가위 되세요. 종종 인사박겠습니다. 

 

짱구찡구 올림

 

P.S 답글남겨주시면 바로 읽고 댓글 남겨드리고 질문있으시면 상세한 설명으로 답글 올리겠습니다. 

 

20 댓글

unlimited

2021-09-15 07:27:33

장문의 후기 감사합니다.  한국 공항에서 미국 입국 서류(미국 여권 영주권 비자 등) 확인을 하는건가요?

짱꾸찡꾸

2021-09-15 22:37:42

한국공항에서 확인을해서 그런건지 아니면 캐나다 이비자에 등록을 해놔서 그런건지 아주 간소화 되어있더군요

Skyteam

2021-09-15 08:00:20

강남구 보건소는 회사 등에서 결과서 떼오라는 문자같은거 제시해야 발급해준다 했습니다. 자치구 보건소마다 다릅니다.

 원래 출국용으로 발급 안해주는게 원칙이기에요.

짱꾸찡꾸

2021-09-15 22:38:21

제가 같던 강동구 보건소는 용도를 물어보지 않았습니다. 

Lisianthus

2021-09-15 08:11:02

생생후기 정말 감사합니다.

저는 지방지역 거주자인데 강동구 보건소와같이 저의 주민등록소재지가 아닌 곳에서 검사를 받아도 괜찮을까요?

ARK

2021-09-15 09:04:01

거주지가 아닌 곳에서 검사를 받는것은 상관없는데 어떤 보건소는 거주민만 검사가 가능한 곳도 있어요. 가시기 전에 미리 전화해 보고 가심이 좋을것 같아요.

짱꾸찡꾸

2021-09-15 22:39:07

저는 송파구거주자 입니다 상관 없습니다. 지방에서도 받으시라라고요

Lisianthus

2021-09-18 19:51:39

서울 보건소에서 받거나 항원검사 공항에서 받기 두개중 하나 고르면 되겠군요

감사합니다.

미국멋쟁이

2021-09-15 12:30:21

음식 있으면 있다고 이야기 해야합니다. 가끔 가방 열어보라합니다. 음식이 있는데 없다고 한경우 블랙리스트에 올라서 매번 입국시 가방검사할 수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짱꾸찡꾸

2021-09-15 22:40:02

코로나 시국이라 가방을 열어보지 않았습니다

Jackpot

2021-09-15 14:33:15

담배는 1인당 한보루 까지 아닌가요^^

짱꾸찡꾸

2021-09-15 22:36:46

맞죠 근데 한보루사가는 사람이 없던데

Picaboo

2021-09-15 14:41:44

담배 불법 반입하셧네요...

짱꾸찡꾸

2021-09-15 22:40:51

신고 하는 서류가 없었습니다. 물론 신고를 할생각도 없었지만요

샌프란

2021-09-15 16:36:47

셀폰으로 쓰셨나봐요 ㅋㅋㅋ

생생후기 잘 읽었습니다

짱꾸찡꾸

2021-09-15 22:41:43

감사합니다. 이런시국에도 많은 외국인과 교민분들은 갔다오시는것같습니다

루이지

2021-09-15 23:21:35

담배랑 먹을거를 안걸리신게 다행이긴 한데 이걸 자랑스럽게 말씀하시는건 좀 그렇습니다.

혹시라도 걸리셨을 경우 본인도 피해지만, 검사관이 나중에 입국하는 모든 동양인들을 색안경끼고 보게 만들수도 있을테니까요.

짱꾸찡꾸

2021-09-15 23:44:10

글을 수정을 하도록하겠습니다.

컨트롤타워

2021-09-19 00:07:42

수정 하시는김에 이것도 부탁드려도 될까요

이쁜승무원 누나,역시 대한민국 국민성 말 안듣더군요, 미국 쫄보들

눈덮인이리마을

2021-09-16 08:02:27

"저희 집에서도 가깝고 송파보건소를 이용을 하려했지만 가락시장에서 확진자가 나오는 바람에 사람이 많을 걸 예상해서 강동구 보건소를 이용하였습니다." 송파보건소도 국문증명서를 발급해 주나요?

목록

Page 33 / 3147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든 리퍼럴 글은 쪽지로 사전동의 필요함 + 50불 이상의 리퍼럴 링크는 회원정보란으로

| 운영자공지 19
마일모아 2021-02-14 9383
  공지

게시판 필독 및 각종 카드/호텔/항공/은퇴/기타 정보 모음 (Updated on 10/2/21)

| 필독 141
ReitnorF 2020-06-24 45973
  공지

마모 공부하는 방법 옵션들 :-)

| 잡담 30
  • file
봉다루 2014-02-22 183139
  공지

회원 가입 중단 / 공지글 모음

| 필독 30
마일모아 2014-01-14 214741
  93424

넷플릭스 한국 vpn 어떻게 보시나요..?

| 질문-기타 22
티끌 2021-03-03 4467
  93423

오랜고민끝에 Ioniq5 예약 넣었어요!

| 후기 19
  • file
브룻이 2021-09-16 2914
  93422

[집수리] window crank 이거 교체 가능할까요?

| 잡담 4
nysky 2021-09-19 1140
  93421

403B 어느 플랜 선택해야할지 감이 안오네요.

| 질문-은퇴 7
  • file
낚시왕비룡 2021-09-09 1088
  93420

코스코에서 와규 (Wagyu) 질렀습니다. 어떻게 먹어야 하나요?

| 질문-기타 39
  • file
memories 2021-09-17 5399
  93419

나파밸리 와이너리 테이스팅 없이 구경 가능한가요?

| 질문-여행
위히 2021-09-19 362
  93418

(스압) 후기: 시카고-동경 ANA 퍼스트, 나리타 환승, ANA Suite 라운지, 에티오피아 분리발권

| 정보-항공 71
  • file
grayzone 2021-04-11 3541
  93417

[시카고 호텔 후기] Chicago Athletic Association - 강추!! 강추!!

| 정보-호텔 22
  • file
LA땅부자 2021-09-10 2596
  93416

[9/17] 발느린 늬우스 - 힘들고 바빠도 (발권을 마쳤으니) Happy life!

| 정보 28
shilph 2021-09-17 2433
  93415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고 ezpass 를 가입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Zipcar 운전 예정)

| 질문-기타 11
쵸코대마왕 2021-09-18 1248
  93414

아이 동반 입국시에도 자가격리 면제서가 필요한 이유??

| 질문-기타 11
루이지 2021-06-24 2360
  93413

Alila Ventana Big Sur-All Inclusive 호텔 리뷰 2탄-레스토랑 ($9,000 2박 3일 숙박)

| 정보-호텔 12
  • file
LA땅부자 2021-08-26 1708
  93412

루프트한자의 BOS – MUC – ICN 항공편 뮌헨 경유 관련 질문

| 질문-항공 6
jlee61 2021-09-17 843
  93411

[Subaru] (update: 1/25/21 - EyeSight 먹통) 수바루 아웃백 6개월 후기

| 정보-기타 37
  • file
더블린 2020-12-28 4954
  93410

Geico 가이코 로드사이스 어시스턴트 후기.

| 잡담 23
음란서생 2021-09-10 2753
  93409

한국 양념치킨 맛 나는 소스 질문

| 질문-기타 16
소서노 2021-09-18 1934
  93408

[Chime 리퍼럴 릴레이] $200 넣고 $50 받아가세요

| 정보-기타 207
  • file
EZO 2020-02-28 10089
  93407

▶ 에어캐나다: ICN-YYZ-IAD 한국에서 미국으로 생생한 체험담 및 후기

| 후기 20
짱꾸찡꾸 2021-09-15 1993
  93406

자영업자 하시는분은 어떤 치과보험을 많이 가입하고 계신가요?

| 질문-기타 10
sann 2021-09-17 1353
  93405

렌트하우스를 처음으로 운용해 보고자 합니다.

| 질문-기타 18
그대나를 2021-09-17 2836
  93404

힐튼 등급 연장: 2023년 3월까지

| 정보-호텔 23
Wolfy 2021-09-15 2930
  93403

엔진 P0456 Evap small leak 에러 코드: 차를 들어올려야 한다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 질문-DIY 2
기가막힘 2021-09-17 633
  93402

외국에 1년정도 나가있게 된다면 차는 어떻게 하고 가시나요?

| 질문-기타 39
10년계획 2020-06-04 7406
  93401

Mortgage Protection Plan 질문드립니다.

| 질문-기타 8
덴셔리 2020-05-01 1480
  93400

샌프란시스코 인터콘티넨탈 호텔 2박3일 다녀왔습니다.

| 여행기 18
  • file
dkfma9 2021-08-13 2222
  93399

한국 서울 가시면 랜트카 하시나요?

| 질문-여행 12
dkfma9 2021-09-17 2384
  93398

영주권 신청때 예방접종 어떻게들 하시나요?

| 질문-기타 26
모구 2020-01-13 4582
  93397

[간단리뷰] 슬기로운 의사생활 - 스포 없음

| 잡담 21
짠팍 2021-09-16 2939
  93396

5월에 다녀온 메리욧에서 호텔비용을 내라고 전화가 왔어요

| 질문-호텔 11
캘리드리머 2021-09-15 3782
  93395

[질문] 팜스프링스 호텔 추천 부탁드려요: 초등생 자녀

| 질문-호텔 18
RedeyeRunner 2021-03-30 2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