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eMoa.com

돈 되는 마일리지 정보

마일모아 On August - 5 - 2015

Please be advised that this site includes affiliate links that pay commission. Should you apply for a credit card and get approved through the links that were provided by this website, it is understood that some form of compensation might be made to the website owner. You can read the full advertiser disclosure here. All information related to credit cards has been collected independently by MileMoa.com and has not been reviewed or provided by the issuers of credit cards discussed here. Also please be informed that your use of this site constitutes your agreement to the site's Terms and Conditions.

Print Friendly, PDF & Email

1. 체이스 UR > 대한항공 전환은 8/25일자로 중단된 상황입니다. 이 점 꼭 기억해 주세요.

2. 항상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만, 작성한지 시간이 지난 글들은 지금은 유효치 않은 오래된 정보를 포함한 경우들이 있습니다. 특히 신용카드의 상세 내역은 너무 자주 바뀌고 있는지라, 신용카드 신청시 반드시 링크된 사이트에서 최신 오퍼 내용을 꼼꼼히 확인하신 후에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요즘 항공 여행이 예전 같지 않다는 것 다들 경험하고 계시죠? 

시장통 같은 공항 검색대 통과도 곤욕이고, 여기저기 내야하는 수수료 하며, 갈수록 좁아지는 이코노미 좌석 상황하며. 자유, 해방, 새로운 공간으로의 탈출 등의 항공 여행이 과거에 담지했던 이미지는 이제 완전 개나줘인 상황이 되어버렸는데요. 

그중에 특히나 심한 것이 이제는 만성이 되어버린 항공기 연발, 연착, 취소입니다. 툭하면 연발, 연착, 취소라서 반드시 참석해야 하는 결혼식이나 모임이 있는 경우 하루 전에 도착해야 하는 것이 상식처럼 되어버렸는데요. 

이런 상황에서도 미국의 항공사들이 해주는 것은 별로 없습니다. "(언제 도착할지는 모르겠지만) 여튼 도착지까지 안전하게 모셔다 드립니다"라는 것이 항공사가 약속하는 것의 전부이고 관련 법적 규정이 미비하기 때문에 (Rule 240은 없어진지 오래죠), 심한 연발, 연착, 취소가 있을 경우에도 항공사에서 받을 수 있는 보상은 거의 없다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여행자가 알아서 여행자 보험에 가입하든지, 아니면 Sapphire Preferred 같은 신용 카드가 제공하는 항공 여행 관련 보험을 이용해야만 하는 상황인데요. 

바로가기: 마적단 추천 카드들, 1위는 역시 Sapphire Preferred!

이런 점에서 유럽 연합에서 2005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EU261 규정 ( = Regulation No 261 / 2004 혹은 EC 261/04 로도 불립니다) 은 항공 여행을 다시금 야만에서 문명의 영역으로 이동시켜주는 획기적인 장치입니다. 

오늘 포스팅은 EU261은 무엇이고, 어떤 경우에 해당이 되고, 어떻게 보상을 요구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상세하게 정리한 것입니다. 한국에서 유럽 여행을 다녀오시는 분들이 2012년 기준으로 100만이 되어가는데도, 한국어로 상세하게 EU261을 설명하고 있는 웹사이트나 블로그가 전무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더라구요. 그런 점에서 오늘 포스팅은 유럽 여행을 준비하시는 한국 분들, 큰 맘 먹고 유럽에 갔는데 항공편이 지연, 취소되어서 고통을 겪는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가지 disclaimer를 걸어야 하겠는데요. 마일모아에 제가 올리는 정보는 모두가 at your own risk 를 원칙으로 올리는 내용인데요. 오늘 내용은 특히 더 그러합니다. 법적 서류이고 제가 제대로 숙지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at your own risk로 이해해 주시구요. 제가 잘못 이해한 내용이 있다면 댓글로 지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8/6 업데이트: edta450님께서 "지원 (assistance)"은 특수한 상황이 아닌 기상 악화등으로 인한 딜레이, 캔슬의 경우도 해당이 된다고 알려주셨습니다. 그에 맞춰서 글을 업데이트 하였습니다. 

1. EU261 (EC 261/2004) 규정이란?

2004년에 제정이 되어서 2005년부터 시행에 들어간 EU261 규정은 1) denied boarding (오버 부킹으로 인해서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하는 경우), 2) 항공편의 취소, 3) 항공편의 심한 딜레이가 있을 경우 탑승자가 누릴 수 있는 지원 (assistance)과 보상 (compensation) 을 정리한 규정입니다. 

우선 지원 (assistance) 은 1) 비 자발적인 비행기 탑승 거부, 2) 항공편의 취소, 3) 그리고 2시간 이상의 지연이 있을 경우, 항공사가 가능한 빠른 시간에 다른 항공편을 알아봐 줘야하고, 식사 혹은 음료를 제공해야 하며, 선불 전화 카드를 제공하거나, 불가피하게 숙박이 필요한 경우 숙박을 제공하는 등의 지원 (assistance) 의무가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더불어 보상 (compensation) 은 1) 비 자발적인 탑승 거부, 2) 항공편의 취소, 3) 그리고 3시간 이상의 심각한 지연이 있을 경우 승객이 받을 수 있는 현금 보상을 의미하는 것인데요. 항공편의 거리에 따라, 

1) 1,500 킬로 이하의 항공편이 취소되거나 3시간 이상 지연될 경우: 250유로 

2) 1,500 킬로 이상의 EU 항공편 / 1,500 킬로 이상 3,500 킬로 미만의 모든 항공편이 취소 되거나 3시간 이상 지연될 경우 : 400유로

3) 3,500 킬로 이상의 EU 역외 항공편이 취소 되거나 4시간 이상 지연시: 600유로 

요렇게 현금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기장 님이 악셀을 팍팍 밟아서 예상보다 빨리 도착하는 경우, 예를 들어서 3,500 킬로 이상의 여정이 3시간 이상 지연 4시간 이하인 경우에는 보상 금액이 반으로 줄어들 수도 있습니다.)

2. EU261 (EC 261/2004)은 전세계 모든 항공사에 적용이 되나? 

아닙니다. 이 규정은 전세계 모든 항공사, 모든 운항 노선에 해당되는 것은 아니구요. 다음의 항공 노선을 이용하는 승객분들에게만 적용이 가능합니다. 

1) EU 회원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to passengers departing from an airport located in the territory of a Member State to which the Treaty applies). 

2) 제3국에서 출발해서 EU 회원국으로 도착하는 경우에는 항공사가 EU 국적기인 경우에만 해당됨. 또한 이 경우에는 출발지인 제3국에서 별도의 보상을 받지 않았을 경우에만 EU 261 규정에 의거 보상을 받을 수 있음. (to passengers departing from an airport located in a third country to an airport situated in the territory of a Member State to which the Treaty applies, unless they received benefits or compensation and were given assistance in that third country, if the operating air carrier of the flight concerned is a Community carrier.) 

각 경우에 해당되는 구체적인 예를 들어드리는 것이 쉽겠죠? 

1) EU 회원국에서 출발하는 경우는 두가지로 나눠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우선 EU 회원국에서 출발해서 EU 회원국으로 도착하는 경우인데요. 이 경우는 명확하죠? 영국의 런던에서 출발해서 파리에 도착하는 경우. 파리에서 출발해서 바르셀로나에 도착하는 경우 등이 해당됩니다. 이 때 Air France, British Airways와 같은 '일반적인' 항공사 뿐만 아니라, Ryan Air, Vueling 같은 저가 항공사에도 모두 해당되는 규정이라는 것 기억해 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저가 항공사라고 해서 보상 규정이 더 후지고 그런 것은 아니라는거죠. 실제 Ryan Air는 EU 261 보상을 명목으로 EU 261 fee를 2011년부터 별도로 부과하고 있습니다. 

두번째는 EU 회원국에서 출발해서 제3국으로 가는 경우인데요. 이 경우도 항공사 국적에 관계 없이 모든 항공편이 해당됩니다. 즉, EU 출발편의 경우 United, American Airlines, Delta 와 같은 미국 국적의 항공사가 운항하는 항공편도 EU 261의 규정이 적용이 된다는 의미입니다. 예를 들어, Delta가 운항하는 파리 발 아틀란타 행같은 항공편도 유럽 출발편의 경우 EU 261에 해당이 된다는 거죠. 

2) 반대로 제3국에서 출발해서 EU의 공항으로 도착하는 경우 EU 국적의 항공사 운항편만 해당이 됩니다. 즉, 휴스턴 출발 프랑크푸르트 도착 노선 같은 경우 Lufthansa 운항편만 해당이 되지, United 운항편은 해당이 안됩니다. 

이렇듯 유럽 출발 항공편, 그리고 유럽 도착편의 경우 유럽 국적의 항공사 운항편만 해당이 된다고 정해져 있습니다만, 탑승객의 국적과 거주지에는 특별한 제약이 없습니다. 한국 거주 한국인, 미국 거주 한국인, 미국 거주 미국인 모두 EU261의 혜택을 볼 수 있다는 의미라고 하겠습니다. 

더불어 마일리지로 발권한 항공권도 동일한 보장을 받을 수 있음도 기억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EU261에 대한 FAQ를 EU의 Directorate-General for Energy and Transport에서 정리해서 올린 내용이 있으니 참조하시구요.

바로가기: EU261 FAQ

3. EU261의 지원과 보상 규정은 언제 이용할 수 있나?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EU 261은 크게 보아 지원 (assistance)과 보상 (compensation)에 관련된 규정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지원 사항에 대해서는 자세한 내용이 Air France 홈페이지에 한글로 깔끔하게 잘 정리가 되어 있는데요. 위에서 언급한대로 항공편의 취소, 그리고 2시간 이상의 지연이 있을 경우, 항공사가 가능한 빠른 시간에 승객을 다른 항공편으로 예약, 식사 혹은 음료 제공, 선불 전화 카드 제공, 불가피하게 숙박이 필요한 경우 숙박 제공 등을 지원해야 한다는 내용이구요. 이 지원은 불가항력적인 상황이 아닌 단순 기상 악화 등의 경우에도 적용이 된다고 합니다. 

반면에 보상 (compensation) 은 모든 연발 / 연착, 캔슬 상황에 적용되는 것이 아니구요. 기체의 기계적 수리, 승무원 스케쥴 변동 등 항공사가 콘트롤 할 수 있는 상황에만 적용이 되는 규정입니다. 즉, "합리적인 모든 방법으로 피할 수 없는 특수한 상황"은 제외된다는 것인데요. 

예를 들어서, 기상 악화, 파업, act of God 등 항공사의 통제 범위를 벗어나는 상황에서는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날씨가 완전 구려서 비행기가 캔슬되었어요" 라는 상황. "독일에 갔는데 공항 검색 요원들이 파업을 해서 비행기가 캔슬이 되었어요." "이태리 공항에 불이 나서 비행기 캔슬났네요." 등 여러 경우는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더불어, 

1) 항공사에서 운항일 14일 이전에 항공편을 취소, 승객에게 통보한 경우 EU 261은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2) 출발일 2주에서 1주일 사이에 항공편 취소를 통보하고 새로운 스케쥴을 제시했는데, 그 제시한 항공편의 출발 시간이 원래 출발 시간 전으로 2시간 이내이며 도착 시간이 원 도착 시간으로 4시간 이내인 경우에도 EU 261은 적용되지 않습니다. ("They are informed of the cancellation between two weeks and seven days before the scheduled time of departure and are offered re-routing, allowing them to depart no more than two hours before the scheduled time of departure and to reach their final destination less than four hours after the scheduled time of arrival.") 

즉, 원래 출발 시간이 3시 도착 시간이 5시라고 한다면, 출발 시간은 2시간 전인 1시 이후에 출발하면서, 도착 시간은 9시가 넘지 않는 경우에는 EU 261은 적용이 안됩니다. 

3) 마찬가지로 출발 1주일 이내에 항공편의 취소를 통보하고 새로운 스케쥴을 제시했는데, 그 제시한 항공편의 출발 시간이 원래 출발 시간 전으로 1시간 이내이며 도착 시간이 원 도착 시간으로 2시간 이내인 경우에도 EU 261은 적용되지 않습니다. ("They are informed of the cancellation less than seven days before the scheduled time of departure and are offered re-routing, allowing them to depart no more than one hour before the scheduled time of departure and to reach their final destination less than two hours after the scheduled time of arrival.") 

즉, 원래 출발 시간이 3시 도착 시간이 5시라고 한다면, 출발 시간은 1시간 전인 2시 이후에 출발하면서, 도착 시간은 7시가 넘지 않는 경우에는 EU 261은 적용이 안됩니다. 

정리 하자면, 항공사 측의 콘트롤이 가능한 상황에서 예기치 않은 딜레이와 항공편 취소가 있었을 경우에만 승객들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정도로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4. EU261을 통해서 받을 수 있는 보상은 공항에서 바로 받게 되나요? 

아닙니다. 현금 보상이라고 해서 공항에서 바로 쇼부봐서 이 금액을 공항에서 현금으로 받을려고 하시는 성격 급하신 분들 계실텐데요. 아래 자세히 설명 드리겠습니다만, 현금 보상은 이후에 별도의 신청을 통해서 현금, 은행 이체, 은행 수표 등을 통해서 받게 됩니다. 공항에서 직원에게 막 당장 돈 내 놓으라고 하시면 안되는 겁니다 ;; 

5. EU261을 통해서 현금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경우를 두어가지 예를 들어주실래요? 

1) 슈투트가르트에서 오전 11시 출발 파리에 낮 12시에 도착하는 Air France 항공권을 발권하고 온라인 체크인을 다 마쳤습니다. 그런데, 출발 당일 새벽에 오전 11시 항공편이 캔슬이 났고 다음 가능한 항공편은 5시간 30분 후인 오후 4시 30분 출발, 도착은 오후 5시 30분이라는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Air France에 전화를 해서 캔슬 이유를 물어보니 승무원 스케쥴 변동으로 인한 취소라고 하는군요. 이 경우 대체 항공편의 시간이 원 도착 시간에서 5시간 이상 차이가 나기 때문에 항공권은 환불을 요구하고, 거기에 더불어서 250유로의 보상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

2) 파리에서 오전 11시 20분에 출발, 뉴욕 JFK에 오후 1시 59분에 도착하는 American Airlines 항공편이 딜레이가 났습니다. 첨엔 정시 탑승이라고 해서 체크인하고 게이트 앞에 대기하고 있는데 기체 결함이 있고 수리를 해야 한다고 하네요. 금방 수리가 될 것으로 생각했는데, 한 시간이 두시간이 되고 결국에 오후 4시가 되서야 출발했고, 뉴욕에는 4시간 30분이 연착한 저녁 6시 30분이 되어서야 도착했습니다. 이 경우 비행 거리에 따른 600 유로의 보상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 

6. EU261 신청 방법은 어떻게 되나요? 

EU261은 항공사에 직접 신청하는 것이 가장 일반적인 방법입니다. British Airways, Air France 등 메이저 유럽 항공사들은 EU261에 대한 자세한 규정 설명과 더불어 바로 온라인에서 EU261에 따른 보상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Air France EU 261 안내 사이트

바로가기: British Airways EU 261 안내와 신청 사이트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BA, Air France와 같은 메이저 항공사만 EU261의 적용을 받는 것이 아니고 Ryan Air 같은 저가 항공사도 같은 규정의 적용을 받고 있구요. Ryan Air의 경우도 온라인으로 EU261 보상 신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Ryan Air EU261 설명과 신청 사이트 

7. 이게 상당히 복잡한 것 같은데, EU261 신청을 대행해 주는 회사도 있나요? 

EU261이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좋은 규정입니다만, 항공사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운 규정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장거리 노선 1인당 600 유로면 요게 금액이 상당하잖아요? 200명 이상 타는 항공편에 승객 전원이 600 유로씩 보상을 받는다고 한다면 이게 12만 유로, 한국돈으로 1억 5천이 넘는다는거에요. 그러다 보니 항공사들이 EU261에 해당이 되는 경우라고 하더라도 보상금을 잘 주지 않을려고 하는 사례들이 종종 있습니다. 제가 이 포스팅을 쓰는데 많은 도움을 받은 이 블로그 포스팅의 댓글을 봐도 미국인은 해당이 안됨, 유럽-미국 항공편이라고 해도 원래 첫 출발지가 미국인 경우는 해당이 안됨 등등의 말도 안되는 이유를 들어서 EU261의 보상을 거부하는 경우들도 있습니다. 

규정은 있지만 실제로 보상을 받기 어려운 경우, 중간에서 그 과정을 도와주는 회사가 생겨나는 것은 당연한 경제적 순리겠죠? 그러다보니 현재 EU261 규정에 의거 보상을 대신 받아주는 대행사들이 영업을 시작한지 몇 년 되었구요. 제가 알고 있는 회사만 하더라도 Refund.me, AirHelp 등이 성업중입니다. 

물론, 요런 회사들은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구요. AirHelp의 경우 600 유로를 받는 경우 수수료로 150 유로를 떼가고 나머지를 입금해 주는 방식으로 진행이 됩니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까지는 아니지만, 좀 아까운 경우구요. 그렇기 때문에 항공사에 직접 연락하는 것에 부담이 없으신 분들은 항공사와 먼저 연락을 취해 보시고, 정 안될 경우 요런 대행사의 서비스를 받으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8. 실제로 보상을 받을 수 있긴 하나요?

제 개인적인 경우는 유럽 내 운항 Air France가 캔슬이 나면서 EU261을 신청한 경우가 한 번 있는데요. Air France 유럽 노선이었지만 제 거주지가 미국이기 때문에 EU261 보상 요구 사항은 자동으로 Delta 항공으로 넘어갔고, 보상 요구가 승인을 받았다는 이메일도, 그리고 최종적으로 수표도 Delta 항공에서 날라왔습니다. 한국에서 신청하는 경우는 Air France 한국 사무소에서 진행을 하는지 아니면 대한항공이 대행사가 되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네요. 

Air France Claim

오늘 글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EU261은 알면 찾아 먹고 모르면 그냥 넘어가는 사례의 전형적인 예라고 하겠습니다. 규정이 복잡해 보이고,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도 합니다만, 규정을 제대로 숙지하고 있고 절차를 하나씩 밟아 나가면 정당한 보상을 받는 것이 불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항공사의 콘트롤이 가능한 연발 / 연착, 항공편 취소 등으로 인해 유럽 여행 중에 일정이 꼬이셨던 분들, 일정이 꼬였지만 그냥 한숨만 쉬고 넘어가셨던 분들은 지금이라도 보상을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시구요. 앞으로 유럽 여행을 하실 분들은 이런 규정이 있음을 미리 기억하시고 실제 지연, 취소가 있을 경우 민첩하게 대처하실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EU261 이용 사례가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

마일모아

All data and information provided on this site is for entertainment purposes only; use at your own risk. The editorial content on this site is author's alone, not those of the bank, credit card issuer, airlines or hotel chain, and have not been reviewed, approved or otherwise endorsed by any of these entities. Likewise, the comments below have not been reviewed, approved or otherwise endorsed by any advertiser, and it is not the bank or advertiser's responsibility to ensure posts and/or questions are answered.

118 Responses

  1. 얼라이쿵 says: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유럽 여행할때 꼭 참고하겠습니다.

  2. 대니얼 says:

    Airhelp 얘기보면서 그런게 있구나 했는데.. 직접 경험도 있으시고.. 역시 마모님은 대단하세요. 암튼 귀한 정보 잘 정리해서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유럽여행시에 참고할게요^^

  3.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
    .
    .
    근데, 앞으로 유럽 여행을 언제 갈 수 있을지 생각하니 눈물이……T-T

  4. joy12 says:

    유럽 여행을 준비중인 사람으로 많은 도움이 됩니다.

    여러 항공사 마일가지고 돌려가며 자리를 잡으려고 하니 쉽지 않고 연착에 대한 두려움도 있네요.

    11월 중에 아틀란타에서 파리를 계획중입니다. (4인 가족)

    계획은

    11/23(월) ATL – DFW delta (5,000마일), DFW – CDG AA (20,000마일)

    11/27(금) CDG – PHI AA (20,000마일), PHI – ATL 돈주고 뱅기표 구입 (싸워를 누리는 중)

    호텔은 현지 민박을 알아보고 있습니다. 현재 호텔 마일리지는 IHG 50,000과, Hilton 70,000 + 70,000이 있습니다.

    어떤 방법이 좋은지 고수님들의 의견 부탁 드립니다.

    처음 마일로 여행인지라 설레기도 하고 맞는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도움 될 만한 아이디어를 부탁 드립니다.

    • 마일모아 says:

      1. AA 마일로 전 여정이 커버가 가능할텐데, ATL-DFW나 PHL-ATL을 별도 발권하시는 이유가 있으신가요? 

      2. 파리 민박보다는 airbnb나 저렴한 호텔을 알아보시는 것이 편하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IHG 포인트로 Holiday Inn 쪽을 알아보시는 것도 방법이구요.

      • joy12 says:

        1. 여정이 복잡해서요.

        2.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joy12 says:

          1. 여정이 아니라 유류 할증료로 인하여..

          • 마일모아 says:

            1. 네. ATL-CDG로 바로 검색하면 전부 BA 여정만 나오는군요. 

            2. 델타, AA 분리 발권인 경우 첫 델타 항공편의 연착으로 인해서 AA 항공편을 탑승하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습니다. 이 경우 AA에서는 다른 항공편을 알아봐 줄 의무가 없다고 할 것이기 때문에 이 점 주의하셔야 합니다. 

  5. Mightywarrior says:

    질문 하나만 드릴께요..꼭 읽어 주세요:)
    지난 달 가족 유럽여행을 마치고 돌아왔는데요…원래 스케쥴은 프랑스 마세에서 파리, 파리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느거였어요..그런데 마세 공항에서 보딩패스받고 짐부치려는데, 에어 프랑스 직원이 다음 연결편이 몇시냐고 묻더니 비행기가 딜레이 되고 있다고..잠시 기다려 보라하더니..한 30분쯤 지난후에 마세출발 비행기 딜레이로 인해 파리에서 미국들어가는 비행기를 탈수 없으니 마세에서 암스테르담으로 날아가서 다음날 아침 미국들어가는거 밖에 해줄수 없다고 해서..원래 1:40pm 스케쥴되어있던 파리로 출발하는 비행기는 포기하고 6pm 에 스케쥴된 암스트레담행 보딩 패스를 다시 받았네요…근데 그것도 한 시간 정도 딜레이하고 겨우 암스트레담에서 하루밤 자고 하루 늦게 미국으로 도착했는데요.. 저희같은 경우도 EU261보상을 받을수 있나요?

    • 마일모아 says:

      1. 무슨 이유로 딜레이가 되었는지 혹시 아시나요?

      2. 항공사의 사유로 인해서 overnight 하신 경우에는 EU261에 해당이 될 것 같습니다. Air France 사이트에 가시면 claim 신청하는 페이지가 있습니다. 여기 링크 걸어드릴께요. 여기 가셔서 delay / cancellation 선택하시고 항공권, 여정에 대한 상세 정보 적어 넣으세요. 이메일 답장 받으시는데는 3-4주 걸릴 수 있어요. 

  6. 봉다루 says:

    좋은 글 감사합니다. 스쳐지나가면서 들어본 것 같은데, 자세히 알게 되니 좋은데요. 🙂

  7. 설탕가득도너츠 says:

    어마어마한 제도군요. 명료한 설명 감사합니다.

  8. 나오미 says:

    아… 이렇게 오늘도 중요한 것 하나를 배우고 갑니다.
    작년 10월 파리에서 돌아오는 비행기가 딜레이에 딜레이를 거듭하더니 결국 다 내리게 하고 첵아웃 다시 하게 하고 내일 출발한다고 호텔로 돌려보내더라구요.
    이 사람들은 또 순순히 가구요. 아마 이 EU261을 알아서였을까요? ㅎ
    저는 다음날 참석해야 하는 친구 결혼식이 있어서 겨우겨우 자리 구해서 오긴 했는데 연결편이 다음날이라 예정보다 18시간이나 늦게 도착했어요. 그 땐 뉴욕 공항에서 1박 주는 것 만으로도 다행이다 생각했는데… 이 제도를 알았더라면 정말 큰 도움이 되었을텐데…
    지금이라도 알게 되어 다행입니다 ^^
    항상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9. edta450 says:

    2년째 싸우고 있는 거 하나 있습니다. 거의 끝나가나 싶은데.. 잘 되면 업데이트하겠습니다. ㅋ

    아, 그리고, 현금 보상과는 별도로, EU261/2004는 EU법이 적용되는 항공편의 경우, 날씨 등의 불가항력의 사태에도 일정 시간 이상 비행편이 지연되면 승객들에 대한 지원 의무(식사, 숙박, 통신 등)가 있습니다. 사실 항공사 입장에서는 이게 더 무서울수도 있는게, 현금보상이야 한번 해주면 땡이지만 비행기가 대박 지연될 경우에 숙박비나 식비는 한도끝도없이 늘어날 수 있는 거니까요. 라이언에어가 EU261에 학을 떼는 이유도, 예전에 아이슬란드 화산 터졌을 때 승객들에게 저런 지원을 무시하는 바람에 대박 소송을 당했고, 그 소송에서 ‘승객들에 대한 지원 의무의 기간 상한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판결이 나오는 바람에 결국 체재비 다 물어줬거든요…;;

  10. stellavanilla says:

    지난 6/18일 스위스항공을 이용하며 아무 상황설명없이 급 기체결함의 이유로 4시간 지연의 불편+수하물 파손 및 분실 건을 겪어 위의 조항을 들어 컴플레인을 제기하였는데요.
    본 조항에 의한 보상요청은 싹 무시하고 죄송하다며 20만원 상당의 레스토랑 바우처를 제시하기에 조목조목 따져가며 다시 메일을 보냈더니 현재 1달 반동안 답메일을 계속 주지 않네요 ㅠㅠ 이후로도 5-6차례 다시 메일을 했지만 일괄 무시합니다.
    이 경우에는 소송밖에 답이 없을까요? 150유로 떼이는 게 너무 아까워서 끝까지 개인적으로 응대하려고 하는데.. 무응답으로 일관하는 스위스항공이 너무 괘씸하기도 하고 그래서 더 끝까지 싸워보고 싶고 그러는데 참 막막하네요 ㅠㅠ

  11. edta450 says:

    소송으로 가시기 전에 한 가지 방법이 있는데, 위에 가져온 BAZL(영어로 하면 Federal Office of Civil Aviation쯤 됩니다)이라는 웹사이트에서 일단 컴플레인하실 수 있을겁니다. 미국으로 치면 DoT complaint랑 비슷한 절차일거예요.

    • stellavanilla says:

      아..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BAZL에서 컴플레인 폼 다운받아 작성해서 메일로 어필해보면 된다 이 말씀이시죠?
      끝까지 싸워내고(?) 후기 남기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12. cscipak says:

    아, 그래서 저희도 지난 달에 루프탄자가 비행기를 경유해서 가라고 하면서 네식구에게 600유로씩 줬군요. 과정은 복잡하고 스릴이 있어지만 덕분에 크레딧카드로 2580불이 들어 왔더라구요.
    저흰 프랑크프르트에서 미국으로 들어 오는 과정에 비행기가 직항에서 한번 경유해서 가는 걸로해서 5시간 늦게 집에 왔어요.
    어차피 유나이트 마일로 가는 공짜 티켓에 돈까지 벌어와서 덕분에 다음달 카드 돈내는 데 큰도움이 됐어요.

  13. sun9823 says:

    제가 며칠전 영국 오면서요,(지금 영국입니다. 허나 미국에 주소를 가지고 살고 있구요) 비행기가 무려 26시간 딜레이 되었어요. 저는 BA였구요, 덴버에서 런던 히드로까지 직항 비행기였거든요. 수욜밤 비행기라 공항가서 짐 부치고 보딩해서 비행기안에서 2-3시간 기다리다 결국은 비행기 못고치겠다고 다음날 밤 11시로 비행기가 딜레이가 되었답니다. 완전 맨붕이었지요. 그래서 결국 집에 가서 다시 다음날 밤에 다시 공항가서 비행기 탔습니다. 제가 살면서 가장 긴 딜레이가 된 비행기였네요. 다음날 공항갔더니 EU261규정에 따라 하루 딜레이된 동안의 경비들은 신청하라고 하면서 레터도 주고 했는데요, 보상 규정은 얘기도 안해주더라구요. 마침 마일모아님의 이 포스팅이 기억이 나서 같이 보딩하던 미국 노부부 (결혼 25주년 기념여행이라던) 두쌍에게 제가 가르쳐드렸습니다. 같이 탔던 영국 사람들은 꽤 알고 있더라구요. 암튼 저도 오늘 보상 신청했습니다. 얼마나 걸릴지 모르겠지만 여기에 다시 후기 남기겠습니다.

  14. oneworld says:

    2015 SEP, BA017 LHR-ICN
    6 hours delay due to technical issue.
    600 euro conpensation received.

    FYI..

  15. Don Kim says:

    여러 선배분들의 글들을 보고있던차, 올여름 유럽여행중에 로마에서 비행기가 5시간 연착이되었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Delta Airline에 8/27에 클레임을 했는데 오늘 $335.97금액의 첵을 받았습니다. 마일모아님 감사드립니다.

  16. 하와이 고고 says:

    마일모아님.
    우연히 이 글을 보게되서 질문 드립니다.

    1. 저희 부부가 작년 9월에 UA 마일리지를 이용하여 유럽여행을 다녀왔습니다.

    SAN-IAD (washington DC) : 10:15pm-6:05am
    IAD-LONDON : 9:25am-9:55pm
    여정이었고, 모두 UA 항공편이었습니다.

    그런데, 워싱턴에 도착했더니 비행기 기체결함으로 인해 6:30 pm 비행편으로 변경되었더라구요
    워싱턴 공항에 오전 6시에 도착한 저희 부부는 12시간을 기다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고객센터에 문의를 해봐도 당장 해줄 수 있는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밀바우처 2장씩만 주더라구요.
    어쩔수없이 저희 돈으로 라운지를 이용했습니다. 정말 여행 전 체력이 다 바닥나는 상황이었었는데요..

    며칠 후 ua 에서 보상으로 6000마일을 신청하라고 하더라구요. 이미 호텔이며, 공항라이드며 다 캔슬이 된 상태였기에 여러가지 변경하느라 정신없는 유렵여행의 시작이었죠.

    유럽여행을 다녀와서 ua에 이멜을 보내고 컴플레인을 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50불짜리 e-certificate 였습니다.

    2. 이런 경우는 말씀하신 EU261 를 통해 보상 받을 수 없는건가요?
    미국출발편이 UA 면 안된다고 쓰셨기에…안되는걸까요?

    3. 9시간의 딜레이와 UA의 처후가 정말 절망적이었는데, 아무것도 할 수 없어서…
    마음만 힘들었는데, 이 글을 보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여쭤봅니다. ㅠㅜ

    • 마일모아 says:

      네. 해당 안되는 것 같습니다. 

      • 하와이 고고 says:

        감사합니다.
        혹시나하고 마일모아님이 올려주신 대행 사이트에 넣어봤더니,
        제가 이용한 항공편은 안된다고 하네요.
        다음번에는 혹시모를 경우를 생각해서 항공사도 잘 선택해서 이용해야할 것 같아요,

        좋은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

  17. 리나리나 says:

    안녕하세요. 보상관련 검색하다보니 이런 좋은글을 발견하게되었습니다.
    마일모아님 저도 질문하나만 부탁드려도 될까요?

    에어프랑스에서 항공권을 구입하였고, 인천에서 파리까지 운항사는 대한항공이었습니다.

    14:00 (ICN) – 18:30 (CDG)
    같은날 연결편으로 19:45 (CDG) – 22:15 (ARN) 이었습니다.

    체크인하고 보딩시간전에 가서 기다리는데
    비행기점검을 이유로 1시간 딜레이된다고하였습니다.
    실제로는 1시간 이상딜레이되었구요. 2시간은 안된것같아요.
    근데 CDG에 도착했을때는 이미 19:45시간 비행기는 떠난후였고,
    다음날 아침 비행기 대체편과 호텔을 제공받았습니다.
    ( 그래서 스톡홀름에 예약한 숙소 하루는 버리게되었지요 ㅠ )

    비행기 점검으로 인한 지연은 3시간 이상이 아니지만 다음 비행기를 못타게되어
    그다음 비행기는 12시간정도 뒤의 것의 이용하였습니다.
    이런경우도 EU261 보상에 해당이 될까요?

    감사합니다~.

  18. 다른이름 says:

    아하… 이게 항공사에 다가 요청하는 거지요? 흠. 딱 해당하는 경우를 겪었는데…

    저는 http://europa.eu/youreurope/citizens/travel/passenger-rights/air/index_en.htm 를 봤었구요. 보통 customer service contact 이 attachment 를 허락하지 않은 경우들이 많아서 (예컨대, BA나 AA의 경우) EC 261 없이 걍 이메일로 상황 설명만 했습니다. 아, 좀 꼼꼼히 읽어보고, 처음부터 foam을 보낼 걸 그랬나봅니다. 답변을 아직 기다리는 중이라 또 다시 보내기도 애매해졌구요. 여튼 다른 분들 경험담을 읽어보니 감이 오네요…

  19. LOT097 says:

    안녕하세요 마일모아님. 인터넷 검색을 하던 도중 블로그의 글을 보고
    소견을 구하고자 작성해봅니다.
    부디 약간의 시간을 내 주시어 읽어보신 후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지 판단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ㅠ

    우선 제 상황을 설명드리자면, 원래 저는 현지시각 1월 9일 09:00분에 부다페스트에서 바르샤바로, 그 이후 15:35분에 바르샤바를 통해 인천으로 귀국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당일 바르샤바 공항에 도착한 후 인천행 항공편이 결항되었다는 소식을 알게되었고 공항 내 LOT information desk 직원을 통해 호텔 투숙권 및 택시 이용권을 받아 부득이하게 바르샤바에서 1박을 하게 되었으며, 다음 날 10:35분 (실제로는 약 30분가량 또 다시 지연되었습니다만) 인천행 항공편을 이용하여 한국 시각 05:45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여기서 여러 문제가 있었는데요. 다음은 제가 약 일주일 전 귀국 후 폴란드항공측에 보낸 메일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1. 정확한 결항 원인에 대해서 답변해 주십시오. 1월 10일 아침, 바르샤바 공항 내 LOT information desk에 있는 직원을 통하여 답변을 듣고자 하였습니다만 “Technical problem 으로 인하여 결항되었다고 들은 것 같고 자세한 답변은 지금 드릴 수 없다”는 만족스럽지 못한 답변만을 들었습니다.

    2. 1월 9일 당일 항공편이 결항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당시에 공항 내 직원을 통해 후속 조치를 받을 당시, 직원으로부터 “전날에(Yesterday) 항공 스케줄에 변경이 있음을 알리는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저는 전날에 이메일을 확인하지 못했으므로 그 순간에는 제 불찰로 이런 불편이 발생했구나 라고 생각했으나 호텔에 도착해서 이메일을 확인한 결과 항공편 지연 또는 결항에 관한 메일을 한 통도 없었고 다만 기존의 항공편 스케줄을 확인시켜주는 메일만 와 있었을 뿐이었습니다. 즉, 저는 직원으로부터 사실이 아닌 정보를 받은 셈입니다. 결정적으로, 현지에서 문자메시지를 통해 ‘금일 LO97가 지연되어 1월 10일 10:35출발 1월 11일 04:15 도착 예정입니다.’ 라는 받았는데 이 문자메시지를 받은 시각은 현지 시각으로 아침 9시 29분이었습니다. 제가 부다페스트에서 바르샤바로 넘어오는 비행기 안에 있을 시각인 셈입니다. 다시 말해, 저는 전날에 메일을 받지도 못했는데 메일을 보냈다는 거짓 정보를 받았다는 사실에 상당히 불쾌합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그 해당 직원에게 “그러면 다음 날 정확히 몇 시에 인천행 항공편에 탑승하면 되는건가요?” 라고 물었더니 부다페스트 공항 체크인 카운터 직원으로부터 받은 boarding pass에 나와있는 departure time인 15:35분에 출발하면 된다는 답변을 했습니다. 하지만 항공편은 아침 10:35분에 있었습니다. 결과적으로 그 직원은 또 다른 거짓 정보를 저에게 알려준 셈이며 저는 departure time이 문자 메시지 내용과 항공사 직원의 답변과 달라 출발 당일 아침까지 혼란스러운 상태였습니다. 만일 제가 항공사 직원이 알려주는 정보를 믿고 10:35분 이후에 공항에 도착하였다면 저는 어떤 답변을 받을 수 있었을까요? 아마 그런 그릇된 정보를 알린 적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을거라 예상합니다. 이 모든 부분에 대해서 해명을 요구합니다.

    3. 또한, 실제 출발 당일에도 기내 화장실 고장으로 인해 30분 이상 출발이 지연되었습니다. 항공사 승무원에게 문의한 결과 출발 2분전에 이 사실을 알게되었다고 말하더군요. 이 말은 자칫하면 기내 결함을 알지 못한 채로 출발했을수도 있었다라는 것으로 파악되는데 이것은 저로 하여금 당사의 능력을 신뢰하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저는 이미 결항으로 인하여 제 일정이 하루 늦춰짐으로써 제 개인적은 스케줄에 상당히 차질을 받은 상태였으며 출발 당일 30분 이상의 출발 지연상황으로 인해 다시 한 번 차질을 입었습니다. 이에 대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4. 마지막으로, 항공기 내에서도 불편한 점이 있었습니다. 저는 이코노미석 20J 좌석을 배정받아 탑승하였고 탑승 후 좌석 스크린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되어 바로 승무원에게 조치를 부탁했습니다만 1시간이 지나도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러하여 이번에는 다른 승무원에게 부탁드렸지만 여전히 아무런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당연히 저는 짜증이 났고 또다른 승무원에게 ‘지금까지 2번이나 조치를 부탁드렸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받지 못하고 있는데 계속 부탁드려야 하는거냐’ 라고 말한 후에야 제 좌석 스크린 결함에 대해서 제대로 된 관심을 가졌고, 그러나 결함을 수리할 수 없어 결국 좌석을 옮기게 되었습니다. 기내 결함도 기내 결함이거니와 제가 여러차례 부탁드렸는데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이 지나도 아무 조치도 해주지 않은 승무원들의 태도에 대해 실망하였습니다. 지금까지 항공편 결항 및 지연으로 충분히 화가 나 있던 상태였는데 기내에서마저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을 접해 상당히 불쾌합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해명 부탁드립니다.

    이렇게 보냈더니 바로 답변이 오기를, 영어 또는 폴란드어로만 가능하다고 해서 영어로 또
    장문으로 보낸 짜증나는 경험을 했네요.. 약 6-7주정도 걸린다고 메일이 왔는데..
    혹시 제가 겪은 상황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인 지 판단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여쭤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마일모아 says:

      고생이 많으셨네요. 그런데 정확하게 원하시는 것이 보상이신가요? 아니면 해명이신가요? 죄송한 말씀입니다만, 길게 적어주신 부분들, 즉, 스크린 문제, 직원의 정확하지 않은 정보 제공 등등은 자주 일어나는 문제이구요. 해명을 원한다고 하시면 LOT 측에서도 딱히 할 것이 없는 상황입니다. 그냥 죄송합니다 하고 끝나고 말 사안인 것이죠. 

      원하시는 것이 보상이라고 하신다면 길게 이메일 쓰실 것 없이, “1월 9일 출발 LOT 97편이 technical problem 으로 19시간 딜레이 되었는데, EU261에 의거해서 현금 보상을 원한다” 이렇게 적어 보내시고 보상 절차를 진행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20. hello says:

    이번 출국에서 LOT 항공을 이용하게 되었는데, LOT가 지연, 연착이 잦은 항공이라는 것을 나중에 알게되었습니다. 중간에 환승도 하고, 공항에서 내린 후 바로 연결되는 기차를 타야 하는게 걱정입니다. ICN-WAW-ZRH 일정인데, WAW에서 일정상으로는 대기 시간이 2시간 50분 후 ZRH행 비행기 탑승 예정입니다. 두 구간 모두 LOT인데
    1. 만일 WAW행 비행기가 연착되어 ZRH행 비행기로 환승을 못했을 경우 이어지는 비행기와 기차 모두 다 보상을 받을 수 있나요 아니면 항공편에 대해서만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건가요?
    2. 부가적으로, 2시간 50분 정도이면 안전하게 환승.. 가능하겠죠..??

    • 마일모아 says:

      1. LOT가 지연, 연착이 잦은 항공사라고 판단하신 근거가 있으신지요? Flightstat에서 매달 정리하는 항공사의 정시 운항률을 살펴보면 2016년 12월 경우 LOT의 정시 운항률은 72.70%입니다. 그닥 높은 것은 아니라고 보실 수 있겠습니다만, 비교를 하자면 같은 기간 대한항공은 69.32%, 아시아나는 63.05%에 불과합니다. 세계 일류 항공사라고 할 수 있는 싱가폴 정도가 82.11% 입니다. 

      http://www.flightstats.com/company/monthly-performance-reports/airlines/

      2. 같은 LOT 항공편인 경우 첫 구간 연착시 목적지까지 LOT에서 책임을 지고 rebook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보상 여부는 연착의 이유에 따라 달라지겠죠. 본문에 상세하게 설명을 드렸으니 링크들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3. WAW 공항에 제가 가본 적이 없어서 말씀을 드리지 못하겠습니다만, WAW 공항의 국제선-국제선 구간의 minimum connection time은 40분입니다. 2시간 50분이면 충분하다 생각합니다. 

      https://www.flyertalk.com/forum/lufthansa-austrian-swiss-brussels-lot-other-partners-miles-more/1170127-minimum-connection-time-waw.html

  21. berlin says:

    안녕하세요~ 마일모아님
    이번에 갑작스런 항공기 결항으로 정신없을때 마일모아님의 글을 읽고 그나마 정신을 차리고 여행다녀온후에 보상을 받아보려고 알아보다가 이렇게 질문드려요. 우선 감사하다는 말씀먼저 전하고 싶네요^^ 그리고 수고스러우시겠지만 읽어보고 답변 부탁드립니다. ㅠㅠ

    지금 베를린에서 지내고 있는데 2주전쯤에 3박4일 폴란드 제슈프로 가는 라이언에어 비행기를 예매 하였습니다. 그런데 출국 전날저녁에 갑자기 항공기가 취소되었다는 문자가 오더군요. 너무 갑작스러웠지만 저는 미리 예매해둔 폴란드내의 취소불가의 숙소와 교통권 그리고 제가 계획해 놓은 여행을 취소할 수 가 없어서 바로 버스를 알아봐서 야간 버스를 타고 바르샤바를 경유해서 목적지로 갔습니다. 대체항공도 거의 없다고 보면되는게 이틀인가 삼일뒤의 항공권 밖에 없었고요 그러면 여행이 다 물거품이 되기때문에 이렇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여행이 끝나갈무렵 돌아가기 전날저녁에 또 문자한통이 옵니다. 돌아가는 항공권도 취소되었다는 문자입니다. 정말 화가 났습니다. 어쩌면 이렇게 무책임 한것인지…. 저는 또 급하게 버스를 예매해서 베를린으로 돌아왔습니다… 편도 1시간30분씩 걸리는 거리를 갈때는 13시간 올때는 10시간 장기 버스를 타고 여행했네요.. 항공권 환불 신청은 쉽지만 솔직히 항공권 전액환불로는 말이안됩니다. 갔다와서 이제 eu261 보상을 신청하려고 보니까 라이언에어 신청 페이지에는 자신들의 항공기로 변경했을때 그리고 다른항공권을 대체 예매했을때 그랬을때 원래 타려고 했던 항공과 대체항공사이의 손해본 숙박이나 이런것들만 입력할 수 있는 페이지가 나오는데 그것외의 선택조건은 항공으로 인한 여행취소인데 이것은 단순히 항공권 환불만 해주는듯 싶습니다 ㅠㅠ. 저같은 경우에는 어떻게 보상 받아야 하는것인가요?? 여행은 무사히 했지만 항공취소때문에 금전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신체적으로도 피해를 봤다고 생각하는데.. 따로 메일을 보내야 하나요? 금전보상을 받을 수 있을까요? 답변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마일모아 says:

      정신적, 신체적 피해는 입증이 쉽지 않을 것이구요. EU261 규정에 의거한 cash compensation만 요청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행운을 빕니다. 

  22. 쌍둥빠 says:

    마일모아님 안녕하세요.

    오래간만에 인사드립니다^^
    다름이 아니라 이번에 제가 에티하드 마일로 JFK-BRU 4인가족 이콘 왕복을 했는데 오는 항공편이 4시간 34분 지연 도착해서 EU 216 신청해서 이번에 보상금 준다고 드뎌 오늘 연락 왔습니다. 4인 가족이다 보니 보상금이 무려 $2620네요 ㅋㅋ
    지연된거 알자마자 이글 계속 읽으면서 해당사항 확인 했습니다. 덕분에 큰 득템했습니다 ㅎㅎ

    늘 번창하시기 바랍니다~~

    • 마일모아 says:

      오. 쌍둥빠님 잘 지내시죠? 소식 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5시간 동안 고생이 많으셨겠습니다만, 수입은 쏠쏠하네요. 🙂 

  23. 박준영 says:

    혹시 신청할수있는 기간제한이 따로있나요?
    아울러 공항에서 사인하고 십유로상당의 현금개념의 쿠폰을 받았는데 추가로 보상이 가능한가요?
    엔진결함으로 7:45 분동안 지연되었습니다.

  24. 신용진 says:

    안녕하세요. 저도 여기저기 찾아보다가 마일모아님의 글을 읽게 되고 질문을 드리고자 연락드렸습니다.

    저는 10/1에 인천 – 베이징 (14:50 출발시간) – 코펜하겐 – 아이슬란드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요
    베이징에서 타게된 SAS가 기체 결함으로 취소 된후 다음날 10/2 (01:50) 카타르 비행기를 타고 도하 – 코펜하겐 – 아이슬란드로 가게되었습니다.

    이렇게 된 경우에

    1. EU 216를 신청하여 보상받을 수 있는것인가요?
    2. 보상 신청을 한다면 위에 적은 글처럼 (“10월 1일 출발 SK 996편이 technical problem 으로 10시간 딜레이 되었는데, EU261에 의거해서 현금 보상을 원한다”) 간략하게 적어서 신청하면 될까요? 아니면 구구절절 적어야하나요?
    3. 현재는 Flight Delay Pay 라는 대행(?)을 통해 진행하려 했는데, 적어놓으신 수수료를 보니 상당 금액인거 같아서 제가 직접 용기내어 해 보려 합니다만, 어려운 길이면 대행(?) 을 사용하려하는데 의견을 여쭙고 싶습니다.

    죄송스러운 마음으로 글을 남깁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5. Chicjames says: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LOT 항공을 이용해서 10/12일에 바르샤바로 들어가는 일정이었는데, 기체 정비 결함으로 탑승 2시간 지연, 탑승후 활주로 상에서 3시간 대기, 결국 Gate로 복귀, 출국 취소, 짐 찾고 까지의 과정이 오전 11시 출발이었으니, 9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결론은 크게 2그룹으로 나눠서 당일날 저녁에 다른 연결편(아랍에미리트, 터키항공)을 이용해서 바르샤바로 들어갈 사람들과, 다음날 같은 시간에 바르샤바로 들어갈 사람 이렇게 구분이 됬습니다. 저는 후자에 속했고요. 항공사 직원들의 우왕좌왕은 정말 참기 힘들었지만, 호텔 및 식사 바우처 받고, 저녁 9시에 호텔 체크인해서 맥주 한잔 하고 바로 쓰러졌습니다.

    다음날 무사히 같은 비행기로 출국했고, 출장 복귀하고 나서 Claim 관려해서 찾아보다 이 사이트에 들어오게 되었네요.

    Lot 항공 고객센터에 문의해서 EU261 규정 언급하면서 Claim 청구한 상태이고요, 접수되었다는 메일 까지는 받은 상태입니다. 처리되면 다시 글 올리겠습니다.

    P.S> 추가로 회원 가입이 안되던데 언제 다시 가능한지요?

    • 마일모아 says:

      1. 보상 잘 받으셨음 좋겠네요.

      2. 회원 가입은 현재로서는 정해진 계획은 없습니다. 

      • Chicjames says:

        1. 보상 접수는 잘 되었고, 하기와 같은 메일과 함께 보상 받을 구체적인 은행/계좌 정보를 송부했습니다.

        – Kindly be informed that we have decided to offer you compensation of EUR 600. In order to proceed with the payment, please complete the form attached below with necessary bank account details. –

        입금되는데 까지는 시간이 또 걸리겠지만, 어쨌든 고비는 넘은 것 같네요.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26. minj says:

    정보 공유를 할까 하다가 이렇게 잘 정리된 글이 있어서 댓글로 추가 정보 남깁니다.

    EU에 속하지 않았지만 추가 협정 체결로 인해 이 규정에 영향을 받는 나라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많이들 이용하실 아이슬란드가 포함되요. (아이슬란드는 EU 국가가 아닙니다.) 작년 10월쯤 보스턴에서 독일 가는 WOW air 항공을 탔다가 하루 연착이 되었는데, 그냥 claim에서 이 규정 제시하면서 이대로 해 달라고 하니깐 한 달 정도 후에 무려 750유로 voucher를 제공했습니다.

  27. TenorZzong says:

    좋은 정보 얻고 갑니다…
    저는 오늘 루프트한자항공으로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프랑크푸르트에서 브래멘으로 가는 여정이였으나 린츠에서 기체 결함으로 항공기가 결항이 되면서 린츠에서 독일 뒤셀도르프로 변경을 하고 그곳에서 에서 기차를 타고 브레멘으로 가는 여정을 택하게 되었습니다.
    이 경우에도 보상을 받을수 있는거겠죠?
    총 거리를 1500Km 미만입니다.

  28. yoon says:

    안녕하세요.
    상세하고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위의 여러분들의 고충과 또 조언들을 읽으면서 궁금한 점이 생겨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저의 경우는 이렇습니다.
    글이 길어진 점 너그러이 양해바랍니다.

    3월 모일 런던 게트윅에서 피렌체로 가는 4시 부엘링 항공편을 예약했습니다.
    항공사 창구에서 짐을 붙이려니, 오버부킹이라고 일단 보딩게이트로 가라고 했습니다(“스탠딩”티켓을 받고 이동, 오후3시경).
    보딩게이트에서도 오버부킹 확인하고 돌려보내서 다시 나와 “flight break”라는 항공사 공동 고객센터(?) 같은 곳에서 4시간을 대기하다(오후 7시경),
    “내일 비행기도 오버부킹 안될 것이라 장담할 수 없다(부활절 연휴). 원래 행선지가 아닌 로마로 간다음 피렌체로 가는게 어떻겠느냐, 소요되는 숙박(호텔)과 교통비(기차) 영수증을 사후청구하면 부엘링에서 보상할 의무가 있다”하여 다음 일정상 어쩔 수 없이 로마행 비행기에 탔습니다(오후9시).
    자정에 로마에 도착하여 하루 숙박하고(택시비, 호텔비), 다음날 오후에 “트랜이탈리아”를 타고 피렌체에 도착했습니다(열차비).

    이후 부엘링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EU규정에 따라 compensation(저의 경우 250유로로 판단됩니다)과 우리(2명)가 썼던 경비를 청구한다고 요청했더니,
    관련한 정보(자신들이 공항에서 발행한 사과문, 보딩패스, 여권 관련 정보)를 요구하는 이메일을 주고 받은 끝에(3주 소요), 규정에 따라 자신들은 보상을 해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은 상태입니다.

    저의 경우 향후 어떻게 대처를 해야하는 것이 좋을까요?
    여기 계신분들과 일면식도 없지만 염치불구 이렇게 조언을 구합니다.
    감사합니다.

    • 마일모아 says:

      체크인시 오버부킹이라면서 아예 첨부터 stand-by 티켓을 받으신건가요? 처음부터 confirmed reservation을 가지고 계셨던거죠? Vueling에서는 정확하게 어떤 내용으로 편지를 받으셨나요? 

  29. Lucy says:

    안녕하세요. 자세한 정리 덕분에 쉽게 항공사에 요청/확답 받아서 공유해봅니다.

    핀에어/오슬로-헬싱키-한국
    오슬로 헬싱키편 결항으로 헬싱키-한국 탑승 불가. 대체편으로 6시간 뒤 터키항공으로 이스탄불 경유 한국행 탑승 (공항내에서 사용가능한 식사바우처 제공받음)

    결국 한국 도착시간이 원래 비행기 편보다 10시간 가까이 뒤여서 3번 규정으로 보상 600유로 요청했습니다.
    결항이유는 기기결함이라고 들었으며 핀에어 선택한 이유가 짧은 비행시간이었는데 터키항공으로 바뀌었고, 핀에어와 터키항공의 가격차도 있었기 때문에 이 내용도 간단히 기재했고요.

    노르웨이가 EU국이 아니지만 도착지 및 항공사가 EU국가였기때문에 조건ok, 헬싱키-한국은 정상운행이었지만 결과적으로 탑승하지 못한경우도 해당하는지 애매모호 했지만 신청해봤는데 쉽게 처리됬습니다.

    약 10일 뒤 사과문과 함께 현금 600유로 보상 또는 핀에어 바우처 800유로 제공가능하다고 답장왔습니다:)

    참고로 공항에서 대체편 수속 밟을때 보상안내는 하나도 없었고, 회사 일정이 꼬인데다 티켓도 150정도에 구매했기때문에 보상요구를 해야겠다하고 찾아보니 이런 규정이 있었네요.

    좋은 정보 다시한번 감사드려요!

  30. RGOG says:

    안녕하세요. 지난 4월 런던에서 아인트호벤으로 가는 항공편이 취소되어서 호텔 환급 문제로 마음고생 많이했던 학생입니다. 많은 노력과 시간이 들었지만 결과적으로 모두 환불 받았고 제 케이스가 추후에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될까 싶어서 개인 블로그에 관련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당시에 많은 도움을 받았던 이 글이 EU REGULATION 261을 설명하는데에 있어서 제가 하는 설명보다 더 낫다고 생각되어 글 속에 출처를 밝히고 링크를 남겨두었습니다. 혹시나 문제가 있거나 원하지 않으신다면 말씀해주세요. 아래는 말씀드린 블로그 글 링크입니다. 감사합니다! https://blog.naver.com/hochula/221311423187

  31. Song says:

    안녕하세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덕분에 많은 것을 알게 됬습니다.

    7월 22일 파리-인천 대한항공 20시간 지연으로 귀국이 1일 늦었던 경우입니다. 파리에서 숙소와 식사에 대한 지원은 받았지만, EU261에 해당하는 보상을 받으려고 합니다.

    신문기사도 몇건 났었는데, 이류적 동체 점검 과정에서 항공기 후방 화물도어 인근에 15cm 찍힌자국때문에 수리 후 귀국하여 20시간 지연됬습니다.
    (기사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7/23/0200000000AKR20180723091400003.HTML?input=1179m )

    파리 출발이어서 EU261에 해당된다고 판단되어 대한항공에 보상을 요구하였더니 아래와 같은 답변이 왔습니다.

    [고객님께서 금번 지연으로 인하여 겪으신 불편에 대해서는 저희로서도 안타까운
    마음이오나 소비자분쟁 해결 기준에 따르면 안전운항을 위한 예견하지 못한 조치나
    정비로 인한 불가항력적인 경우에는 보상 대상에서 제외됨을 이해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보상이 가능할까요?
    보상이 가능하다면 1차로 대한항공에 요구했는데, 거부한 것이고
    추가로 왜 EU261의 보상대상이 아닌가에 대한 답변을 요구를 할 계획입니다.
    만약 그래도 안된다고 하면 다음 순서는 소비자원인가요?
    아니면 대행사에 신청하는 것이 나은 가요?

    감사합니다.

    • 마일모아 says:

      1. 제가 변호사가 아니라서 보상이 가능할런지는 모르겠습니다.

      2. EU261은 말그대로 EU 규정이라서 한국의 소비자원이 이 건과 관련해서 관할 권한을 지니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무래도 대행사가 가장 손쉬운 방법이겠습니다만, 이 경우 수수료가 상당할 것이니 잘 고민해 보시고 결정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32. Seri says:

    안녕하세요! 인터넷 검색을 해도 못찾다가 오아시스를 발견한 느낌이에요ㅠㅠㅠ 인터넷에 올라온 후기 대부분은 외항사이더라구요.. 혹시나 시간이 되신다면 답변 부탁드려도 될까요?

    전 에어프랑스 코드쉐어로 파리발 인천행 대한항공을 이용하였습니다. 사전스케쥴 변동에 대한 연락은 없었고 21시 비행기 17시 45분에 체크인하러 카운터에 도착하니 연결편 지연으로 항공편이 2시간 40분 지연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지연 예정대로라면 23시 탑승, 23시 40분에 출발해야하는데 탑승은 23시 10분 경 시작, 공항 승인이 나지 않아 24시 경 이륙하였습니다. 원래 스케쥴상 인천에 15시 도착예정이었지만 18시 12분에 도착했어요. (대한항공 스케쥴 시스템상 18시 12분 도착, 국내항공 정보 포털시스템 상 18시 02분 도착)

    EU261에 의하면 도착시간 3시간 이상 지연 시 보상가능이라 되어있어서 시간은 해당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대한항공에 피해구제 신청서를 작성하여 보냈더니 항공기 접속관계로 인한 지연은 불가항력적인 사항이라 보상이 불가능하다고 답변이 왔습니다. 그리고 항공정보시스템에 보면 승무원의 휴식 시간 보장을 위해 지연이 되었다고 사유가 나와있습니다. 연결편이 5시간 지연되었더라구요.

    EU261을 살펴봐도 천재지변이나 항공사의 컨트롤할 수 없는 상황일 때는 보상할 수 없다고 되어있고 컨트롤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한 자세한 항목을 찾아볼 수 없어서 질문 드립니다.

  33. Sally says:

    안녕하세요!
    정말 좋은 글 감사합니다. 조언을 구하고자 댓글 남깁니다.
    얼마전에 엄마랑 스페인 여행 중에 그라나다에서 바르셀로나로 향하는 부엘링 항공을 이용했습니다. 저녁 10시 45분 비행기였는데 11시 쯤에 비행기가 기상악화(바람) 때문에 캔슬될 가능성이 있다는 공지를 받았습니다. 스페인어로만 해서 제가 영어를 하는 외국인한테 따로 물어봐서 알았구요;; 11시 40분 쯤에 캔슬되었다는 공지를 또 스페인어로 받았습니다.
    그렇게 새벽 2시까지 공항에서 실랑이를 벌이다가 겨우 저녁에 호텔 받아서 하루 자고 다음날 아침 비행기를 타긴 했는데, 저는 도무지 저 기상악화 로 인한 비행기 캔슬이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바람이 전혀 불지 않았고 날씨도 굉장히 좋았습니다. 같이 있던 아메리칸에어라인 직원분도 이건 말이 안되는 상황이라고 할 정도였습니다.
    적어주신 항공 규정을 찾아봤는데, 항공사는 기상악화와 같은 경우 prove 해야 한다는 말이 있던데, 제가 부엘링에 증명하라고 했더니 그에 대한 대답은 없고 보상은 할 수 없다는 답변 뿐이네요ㅜ
    다른 업체를 통해서 클레임을 제기해도 결과는 똑같을까요ㅠㅠ?

    • 마일모아 says:

      업체 클레임은 제가 자세히 알아보지 않았습니다만, 성공시 일정 퍼센티지를 수수료로 내는 방식 아닌가요? 만약 착수금이 없이 성공 보수만 받는 방식이라면 한 번 시도해 보셔도 나쁠 것 없을 것 같습니다. 

  34. Molly says:

    안녕하세요. 유익한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이번 여름 휴가에서 이지젯의 갑작스런 결항으로 고생하고 마일모아님의 글을 찾아보게 되었어요. 당시에는 그냥 aircraft(+이후 3~4일간 비행기 없음)라고 했었는데 compensation form을 보내니까 a non Easyjet aircraft was involved in an emergency landing involving hydraulic fluid at London Gatwick airport. The incident blocked the runway and airport authorities suspended all airport operations. As the authorities were not able to determine how long it would take to restore operations, we had no alternative but to cancel the flight. 이렇게ㅜㅜ 다른 비행기 탓이면 저는 어디에 보상을 요구해야 할까요? 어머니랑 함께한 여행이라 다음날 새 표 구하느라 백만원을 넘게 썼는데.. 이런 경우에는 그냥 답이 없는 걸까요?ㅠㅠ

  35. Molly says:

    안녕하세요. 유익한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이번 여름 휴가에서 이지젯의 갑작스런 결항으로 고생하고 마일모아님의 글을 찾아보게 되었어요. 당시에는 그냥 aircraft(+이후 3~4일간 비행기 없음)라고 했었는데 compensation form을 보내니까 a non Easyjet aircraft was involved in an emergency landing involving hydraulic fluid at London Gatwick airport. The incident blocked the runway and airport authorities suspended all airport operations. As the authorities were not able to determine how long it would take to restore operations, we had no alternative but to cancel the flight. 이렇게ㅜㅜ 다른 비행기 탓이면 저는 어디에 보상을 요구해야 할까요? 어머니랑 함께한 여행이라 다음날 새 표 구하느라 백만원을 넘게 썼는데.. 이런 경우에는 그냥 답이 없는 걸까요?ㅠㅠ

    • 마일모아 says:

      일단 Easyjet 연락해 보시구요. 보상 불가하다고 하면 대행업체 한 번 시도해 보시죠. 그런데 말씀하신 것처럼 보상이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36. olly says:

    안녕하세요 정말 좋은글과 하나하나 답변도 달아주시고 너무 감사합니다.혹시나 조언을 구할수있을지 해서 여쭤봅니다.

    9월1일 인천 출발 파리 도착 이었는데 기체결함으로 결항이 되서 현재 에어프랑스에 클레임을 넣어둔 상태입니다.대체편을 구해 아침9시 비행기에서 저녁8시로 변경이 되었구요.

    처음에는 eu261 기준 보상해준다고 하더니 메일이 다시 와서는 한국출발이라서 국내법 적용밖에 못받는다고 하더라구요.써주신 글을 봐도 eu261에 적용될거 같은데..혹시나 비슷한 경우 보시거나 간단한 조언이라도 들을수있을지 해서요.
    이런 경우 eu261에 해당 되는게 맞는건가요?ㅠ 맞다고 하더라도 중복인 경우 국내법 적용만 가능한걸까요?

    • 마일모아 says:

      에어프랑스는 eu 소속 항공사이기 때문에 한국 출발편의 경우도 eu261이 적용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한국의 국내법은 제가 잘 모르겠습니다만, eu261 보상이 더 좋지 싶은데, eu261 적용 대상임을 보다 강력하게 어필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군요. 

  37. EULAH says:

    안녕하세요.
    지연보상관련하여 조언을 좀 부탁드리고자 글을 남겨봅니다.

    원래 일정대로라면
    10월 7일 파리발 마드리드행 비행기(부엘링항공)가 낮 12시 50분 도착후
    마드리드에서 인천행 비행기(카타르항공)17시 비행기를 탈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부엘링 항공의 지연으로 인하여 마드리드 최종 도착이 16시가 되었고
    수화물은 더더욱 늦게나와 결국 카타르항공 비행기는 놓쳤습니다.
    이에 새로 카타르항공 가장 빠른 티켓을 구매해야만 했는데 이게 1200유로가 넘게 나왔고
    게다가 도하에서 24시간이나 추가로 더 스탑오바해서 하루 늦게 인천에 도착했습니다.

    부엘링에 지연보상요청했더니 바로 250에 대한 보상을 위해 은행계좌를 요청하는 메일이 왔습니다. (아직 입금 전입니다)
    허나 이와 별도로 해당 지연에 따라 발생한 추가 항공권 및 시간적 손실에 대한 보상을 문의했더니 항공사 측에서는 보상을 해줄수 없다고 하네요.

    이 건은.. 별도로 보상을 받을 방법이 없는건가요?

  38. Sunjoo says:

    안녕하세요!
    저도 급한 마음에 댓글 달아봅니다

    리스본IN-포르투-바르셀로나OUT 일정이었고
    포르투에서 바르셀로나를 라이언에어 통해 예약했습니다

    하지만 탑승 2일전 체크인하려고 보니 항공편 취소가 되었구
    환불이나 다른편으로 바꿔준다고 하는대, 그 주에 바르셀로나 가는 항공편 자체가 예약가능한게 없었습니다. 저는 바르셀로나에서 한국을 와야했구요

    어쩔수없이 다른 기차와 항공권을 구입해서 바르셀로나로 가게 되었는대
    일단 라이언에어에 정리해서 보냈더니 EU261에 맞지 않는다고 1차로 짜르던대
    항공편 취소가 다른 공항의 문제도 아니고, 본인들 크루의 사소한 분쟁이었다고 하던대
    이런경우도 해당이 되는거 아닐까요?
    본인들 크루의 분쟁이면 당연히 항공사의 콘트롤이 가능한 부분인대 일단 아니라고 잡아 떼더라구요ㅠ

    다른분들은 대부분 지연시 보상이라ㅠ 저와는 케이스가 좀 다른것 같아서…
    5만원에 구입한 티켓을 결국 30만원정도 들이게 된건대
    보상은 바라지도 않고 요 실차지 금액만 환불해 주면 좋겠네요ㅠ

  39. 이수연 says:

    고수님들 조언 부탁 드립니다! 저희가 11/9일에 미국 Oak 공항에서 낮12시30분 출발, 오전 수페인 바르셀로나에 오전 10:15 도착 비행기를 Norwegian airline 으로 발권하고요, 같은날 3시간뒤에 bcn에서오후 13:15분 출발해서 fco(로마) 들어가는 비행기를 ryan 항공을 통해서 발권을 했습니다.
    근데 문제가 ㅠㅠㅠ, 뱅기 티켓 구매하고 2달이나 오늘 노르웨이언 항공측서 이메일이 왔는데 비행기 출발이 지연됐다는 겁니다 그것도 5시간 15분이나!!!! ㅠㅠ 이유는 그냥 fligt modification이라고만 나왔구요..
    바르셀로나 도착 시간이 10:15 에서 15:30분으로 바뀌어있고 지금 그 다음 로마 들어가는 비행기도 시간을 바꿔야할거 같고 완전 줄줄히 렌트카에 모든 스케쥴이 꼬였습니다. 미국으로 다시 돌아오는것도 다섯시간 후로 바뀌어서 돌아오는 시간이 오후 시간대로 변경 되서 저희 강아지 픽업도 못하게 되서 펫호텔 차지(하루에 70불 ㅠㅠㅠㅠ) 도 더 해야하는 상황이구요 ㅠ 완전 저희는 멘붕이네요 밤에 받은 메일이라 내일 아침 날이 밝는데로 전화해보려하는데요, 이런 경우 항공사 측에서 다음 항공편 연결과 함께 저희가 손해본 부분에 대해서 보상을 받을수 있는건가요? ㅜㅜ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ㅜㅜ감사합니다

  40. 윤동우 says:

    안녕하세요 저도 질문 있어 문의 드려요~

    취리히 >> 프라하 가는 비행기가 결항되서 다음날 비행기를 탑습해서 스위스항공에 메일 보내도 환불 해줄 수 없다고 하는데 이경우는 국토부에 민원 넣으면 될까요??

    아래는 저희가 스위스 항공에 보낸 메일일과 답변받은 메일입니다.
    Swiss International Air Lines
    Hello.
    We will charge you for the cancellation of your flight.
    I am writing regarding flight LX1498 on Sat 28/07/2018 from ZRH to PRG with the scheduled departure time of 17:55.
    My booking reference is SEMJ26. This flight was cancelled.
    The passengers in the party were 2 people.
    In light of the judgments in the cases of Jet2 v Huzar and van der Lans v KLM , I am seeking compensation under EC Regulation 261/2004 for this disrupted flight.
    My scheduled flight length was 528 kilometres, therefore I am seeking [ €250], per delayed passenger in my party.
    The total compensation sought is [€500].
    We will charge for the meal and refreshments we spent the next day waiting for the plane.
    . Please refund [€132.84 = CHF151.2].

    Attach a receipt photo.
    I look forward to hearing from you and would welcome an acknowledgement within 7 days.
    Yours sincerely, SEUNGHYE SEO, DONGWOO YOON.

    ——————————————————————–
    Dear Mr. Yoon,

    Thank you for your email dated September 1, 2018.

    I understand that you would like to ask for refund of your ticket. Kindly be advised that ticket was used. Therefore, I am unable to comply with your request for refund.

    Although I am unable to give you the answer you had hoped for, I would be pleased to welcome you on board again soon. You can rest assured that we will do our utmost to ensure your journeys proceed smoothly.

    Sincerely,

    Rosette Romero

    • 마일모아 says:

      1. EU261은 한국의 국토부와는 무관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2. 그날 항공편 캔슬 사유가 무엇인가요? 날씨인가요? 아니면 기종 결함 등의 항공사 과실인가요? 

      3. 환불을 요구하였는데 이미 대체 항공편을 탑승하셨다면 EU261에 의거해서 환불은 불가합니다. 다만, 캔슬 사유가 항공사의 과실에 의한 것이라면 보상을 받으실 수 있겠습니다만, 이는 캔슬 사유를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뭐라 조언을 드리기 어렵습니다. 

      4. 만약 캔슬 사유가 항공사의 과실이라고 한다면 이메일을 수정하셔야 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항공권 요금 자체는 환불 대상이 아닌데 이메일을 보면 첫 문장으로 항공권 요금 환불을 요구하시는 상황입니다. 따라서. 이 문구만 보고 상담원이 이미 사용한 항공권이라서 환불은 불가하다라고 답변을 한 것 같습니다. 

       

  41. 오인석 says:

    질문 드립니다

    인천 – 바르샤바(스탑오버3일)-키에프로 가는 폴란드항공사 티켓을 구매 하였습니다
    인천 – 바르샤바행이 결항 되었고 2시간20분 뒤 아시아나로 대체편을 타고 파리로 가서 도착예정시간보다 8시간 뒤 바르샤바에 도착하였는데, 항공사측은 나의 최종목적지가 키에프이고 키에프 도착은 예정대로 되었기에 보상할수 없다는 메일을 받았습니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데 스탑오버의 경우는 보상 받을 수 없는가요?

    • 마일모아 says:

      제 생각에는 보상이 가능하다 싶습니다만, 이게 항공사에서 거절을 하면 소송을 걸든지 아니면 대행사를 통하는 것 말고는 실질적인 방법이 없습니다. 대행사 한 번 알아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42. 지영 says:

    마일모아님 유럽말고 ec261같은 일본 우리나라 구정이 비슷한게 잇나요?^^
    태풍으로 인한 3일 결항같은경우 아예 대체편 제공을 결국 못받은경우 보상이 전혀 안되는지궁금합니다

  43. 에반 says:

    DP남깁니다~
    마일모아님 글을 보고 작년 3월 탑승했던 BA 항공편에 대해 Compensation 요청했습니다.
    런던 히드로에서 마드리드로 가는 비행기였는데, 기체결함으로 3시간 이상 딜레이되었구요.
    설마 될까 하는 마음으로 클레임 걸었는데, 12시간도 안되어서 답장이 왔네요. 기체 결함이었고, 1500km 미만 구간이기때문에 EUR250 계좌로 바로 쏴준다고 합니다. 대략 280불 언저리 되더군요. 마일모아님 덕분에 꽁돈생긴거같아 기분이 좋네요 감사합니다!

  44. 토리맘 says:

    오! 이 글을 늦게 보게 됬네요. 저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출발 런던 경유 시카고 오헤어 였는데, 프푸에서부터 연착 이다가 제 비행기 캔슬되고, 다음 비행기 타고 간 런던에 비행기 또 늦게 도착하고 결국 혼자 5시간 넘게 있었어요. 만신창이가 되어 시카고 도착해서 나중에 독일에 돌아 온 후.. 결국 에어헬프에 맡겼지요. 저는 한 10개월 걸린 듯 하네요. €600 주기로 영국항공이 결정 했다고 메일 받았어요. 저도 150유로 떼이려나요? 독일 살다보니 150만 떼이는 것도 감지덕지 입니다. 혹시라도 1000유로 오히려 내라 그러는 거 아닌가 걱정 했었어요. 600이면 수수료 150 떼간다 실패 시 무료다 읽었어도 워낙 독일은 사기도 많고 다시 말 바꾸는 일 투성이라 걱정했는데 미국계열 회사였네요. 통장에 입금 되면 또 댓들 달러 올게요.

  45. 루나 says:

    마일모아님. 혹시 항공편이 한 20일 남은 시점에서 10분 시간이 변경된거를 통보받앗는데 그 사우로 항공권 취소나 환불이 가능할까요?인터넷에서는 된다 안된다 의견이 나눠지고 고객센터는 전화를 안받아요 ㅠㅜ 혹시 아시는지 궁금해요 두시건 변경은 무료취소가 될텐데 10분은 ㅜㅜ

  46. 혜정ㅇ says:

    안녕하세요 최근에 지옥같은 딜레이를 경험하다가 이 글을 보고 많은 도움 되었습니다ㅠㅜ 그리고 의문이 생겨서 문의하나 드릴까합니다!
    내용이 너무 길어서 간단한 문체로 쓰겠습니다!

    로마-우한-인천으로 가는 중국 남방항공 비행기를 이용할 예정이었음. 4월 4일 14시에 출발 예정. 보딩시간 지났지만 무소식. 카운터 화면에만 3시간 연착된 17시로 변경. 이유를 물었지만 모른다는 답변. 무작정 1시간 반을 기다림. 15시 반쯤 4시간 정도 걸릴 예정이었던 check가 오늘 중으로 해결 안될 것 같다고 다음날 5일로 미뤄짐. 호텔 제공받고 5일 새벽5시에 픽업약속. 연착 덕분에 이미 우한-인천행은 놓침. 호텔에서 하루 쉬고 5일 새벽 5시 반쯤 공항 도착. 하지만 1시간이 지나도록 체크인 시작 안함. 그리고 새벽7시쯤 우한에서 인천으로 가는 비행기가 당일 에 없어서 2시간 후인 9시에 출발하는 우한행 비행기를 타도 우한에서 하루 더 호텔에서 묵어야 한다는 말을 들음. 그래서 결국 로마-인천으로 가는 직항을 알아봐 준다고 함. 하지만 그것도 5일 밤 21시. 무려 4일 14시부터 31시간이 지난후에야 탑승하는 비행기였음.
    그리고 중국 승무원이 우리에게 400위안(한국돈 약 65000원)을 보상해준다고 메일 주소를 달라고 함. 그래서 eu261규정에따라 우리는 600유로씩 받을 수 있다라고 따짐. 이름에 체크하더니 물어보겠다고 함. 그리고 방금 전 받은 메일에 너희는 우리 비행기가 아닌 다른 비행기를 제공 박았으니 한국돈 70000원을 보상 받을 수 있다는
    메일이 옴.

    이게 내용입니다,,이런 경우에 저희는 각 600유로를 받지 못하는군가요? 새로 제공 된 직항을 타기까지는 31시간을 기다렸고, 원래 비행기를 탔어도 최소 19시간은 지연된거구요.! 다른 항공편으로 연결해주는건 당연히 해줘야 할 지원에 해당되는거고 그거랑 상관없이 연착으로 인한 보상은 따로 받을 수 잇는거 아닌가요? 빙다리 핫바지로 보고 저 돈으로 퉁치려는 걸까요? 너무 답답해서 글 써봅니다ㅠㅠㅠ

    일단 eu261에 의한 보상을 신청한다고 메일을 다시 보내긴 했는데 혹시라도 안되면 너무 절망적일것 같네요,,ㅠㅠ

    *아 그리고 항공사 홈페이지에서
    지연증명서를 발급받았는데 airline’s reason이라고 분명히 표시되어 있습니다! 컨트롤 할 수 있는 문제에 체크박스 되어있었어요!

    • 마일모아 says:

      제가 이해하기로는 보상을 받으셔야 할 것 같습니다만, 항공사에서 모르겠다 하면 답이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 경우 수수료 낸다고 각오하시고 유럽에 있는 대행업체에 맡기시는 것이 선택지의 하나일 것 같습니다. 

  47. 호잇 says:

    안녕하세요~
    제가 라이언에어 4시간지여뇌어서 보상신청서류 작성중인데 payment details 부분에서 IBAN NUMBER에서 못넘어가고 있는데 혹시 이부분에서 그냥 수표 받는걸로 넘어가시는거 아시나요?ㅜㅜ

  48. Mi Ro Lee says:

    안녕하세요 저도 답답한 마음에 글을 남깁니다
    도움주신다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저는 서울 인천 출발 -> 스위스 취리히 도착으로
    5월 5일 저녁 8시 즘 출발하는 케세이 퍼시픽 비행기를 끊었습니다.

    근데 케세이 퍼시픽에 딜레이가 있어서
    터키 항공편으로 바꿔주겠다고 하더군요

    결국 5월 5일 오후 11시 45분 출발하는 터키항공을 타고 이스탄불로가서
    이스탄불에서 취리히로 가는 비행기를 타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출발하려고 활주로까지 나갔던 비행기가
    다시 돌아오더니 엔진 결함이라면서 정비하는데 1시간 필요하다 2시간 필요하다 점점 시간을 늘려가더군요 결국 4시간을 기내에서 기다리고
    3시간을 또 밖에서 기다리고 결국 7시간 이상 지연됐습니다.
    처음에는 다른 비행기를 알아봐달라는 저희 요구도
    안된다고만 답하다가 강하게 반발하니
    5월 6일 월요일 정오에 출발하는 비행기로 바꿔주더군요

    이후 지연확인서를 받았습니다 총 470mins 딜레이로 체크가 되어있었고요
    계속 지연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는데
    24시간 이내 지연이라면서 보상해줄 수 없다고만 답이와서
    EU 261 규정에 대해 설명하고 다시 보상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EU 261의 보호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인 건가요?
    가능하시다면 답변 부탁드리겠습니다 좋은 정보 공유해주시고
    답답하신 분들 글에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마일모아 says:

      복잡한 상황이군요. 터키는 아직 EU가 아니라서 Eu 261이 직접 적용되는 상황은 아닙니다. (유럽 출발편이라면 당연히 적용되지만, 본문에 설명드린 것처럼 한국과 같은 제3국에서 유럽으로 가는 항공편의 경우 항공사가 유럽 항공사여야 적용이 됩니다. 터키 항공은 이런 점에서는 유럽 항공사가 아닌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터키 항공의 경우도 자체적으로 EU 261과 유사한 규정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실제 보상을 받는 것은 쉽지 않다고 합니다. 그래도 혹시 모르니 터키 항공에 이메일을 보내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49. Houng lee says:

    안녕하세요..
    저도 도움을 받고자 글을 올립니다.
    출발일 3월29일 두바이-> 체코
    복귀일 4월 5일. 체코.-> 두바이
    항공사 : 체코항공

    왕복항공권으로 대행사를 통해 항공권을 구매했습니다.

    3월16일 경 복귀 항공편이 일방적으로 취소했습니다. 보잉 737max 운항중지관련으로 취소 되었습니다.

    항공권 전체를 취소하거나 복귀항공권이 취소된 상태로 진행이 가능하다고 대행사로 부터 메일이 왔습니다. 이미 너무 늦어 새로운 왕복 항공권료가 너무 올라서 다른 항공사의 편도 항공권만 구매하여 복귀했습니다.
    현재 대행사에 복귀편에 대한 환불요청했지만 몇달동안 진행중이라는 답변만 받았네요.

    혹시 제 경우 환급신청이 가능한지요.
    비행출발일 14일전에 통보 받은것으로 처리되어 불가능한가요?

    감사 합니다

    • 마일모아 says:

      신청하시는 것은 자유입니다만,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Extraordinary circumstances의 하나로 간주되어 쉽지 않을 것 같긴 합니다.

  50. 알이탈리아 says:

    안녕하세요 본문내용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하나 헷갈리는 이슈가 있어 댓글 남깁니다.

    기존예약은 알이탈리아 인천-로마 직항 2시출발 7시도착이었는데 항공권이 캔슬되면서 대체편으로 러시아항공 인천-모스크바, 모스크바-로마 환승 1시출발 9시30분 도착 항공편을 받았습니다. 기존에 ‘프리미엄이코노미’를 예약하였는데 모스크바-로마 노선은 ‘이코노미’로 대체되었습니다. 이 경우, 도착시간 2시간30분 늦어진 것 외에 일부구간이 downgrade된 것도 보상 받을 수 있을까요? Article 10에 downgrade 시 보상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re-route 항공권 일부구간 downgrade 시에도 적용될 수 있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감사합니다.

    • 마일모아 says: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class가 달라진 것이기 때문에 항공사에 연락하셔서 차액을 요청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어디까지나 저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51. 죽음의알리 says:

    9월 20일 출발 비행기가 17일 취소됐다는 문자를 받고 대체편을 22일에 제공받아 타고갔고
    귀국편 30일 15시15분 비행기가 3시간쯤 기내 대기하다가 내리고 1일 10시20분 비행기로 대체 되었으나 이것도 12시쯤 출발했습니다.

    알이탈리아이고, EU 회원국이니 2건 다 보상 받을 수 있을까요?

  52. lovely8381 says:

    안녕하세요. 저희 부모님이 오늘 아침 로마에서 미국으로 돌아오시는 날인데 공항에서 대기하시다 기체결함으로 비행기 캔슬되고 내일 비행기로 돌아오산다고 합니다. 우선 항공사에서는 호텔과 음식은 제공해주었다고 합니다. 궁금한게있어서요. 여행자 보험을 출발전에 사셨어요. 이럴경우 항공사와 여행자보험 따로 클레임을 해야하는건가요? 아니면 항공사와 보험중 하나만 선택해서 클레임을 해야하는건가요.엘에이 공항에 파킹도 오늘 까지인데 내일비용은 돌려받을수있을까요?

    • 마일모아 says:

      이건 아마도 가입하신 여행자 보험 약관에 따라 달라질 것 같아요. 어떤 여행자 보험들은 항공사에서 커버해 주지 않는 비용에 대해서만 secondary로 커버한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었던 것 같거든요. 그래서 아마 순서로 본다면 항공사가 먼저, 그리고 그 다음이 보험이 될 것 같은데, 이건 약관을 잘 읽어보시고 진행하셔야 할 것 같아요.

  53. Kvl5046 says:

    안녕하세요 현재 아이비리아 비행기 베니스 투 마드리드가 3시간반지연되서 다음날AA항공편을 타고 미국가는 비행기러 변경됬는데요. 호텔 뭐 밥은 알겠는데 그 1500km미만 2hr delay이상 된거에대한 보상금도 가능한건가요? 아이비리아 항공기가 안와서 못뜬건데, 이메일도 있구요. 혹시 회사 휴가를 하루 더 내게되고 그런거에대한 보상도 받을수있나요?

  54. Kvl5046 says:

    안녕하세요 현재 아이비리아 비행기 베니스 투 마드리드가 3시간반지연되서 다음날AA항공편을 타고 미국가는 비행기러 변경됬는데요. 호텔 뭐 밥은 알겠는데 그 1500km미만 2hr delay이상 된거에대한 보상금도 가능한건가요? 아이비리아 항공기가 안와서 못뜬건데, 이메일도 있구요. 혹시 회사 휴가를 하루 더 내게되고 그런거에대한 보상도 받을수있나요? 아.. VCE to MAD (iberia) and MAD to DFW (AA) 해서 한 pnr에 들어가있는데 그럼 1500km미만 거에 해당되나요 그이상거에 해당되너요? 아이비리아 사이트에는 보상금에대해선 안나오는데..조언 부탁드립니다ㅠㅠ

    • 마일모아 says:

      1. 어떤 사유로 인해서 지연이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항공사에서 콘트롤이 가능한 상황에서 딜레이가 난 것이라면 보상 신청은 가능할 것 같습니다.

      2. 회사 휴가 하루 더 내시고 하는 것은 모르겠네요.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보상이 불가능할 것 같습니다만, 잘 모르겠습니다.

      • Kvl5046 says:

        마일모아님 빠른 답변 너무 감사드립니다!
        항공사에사 이메일온것에서는
        We inform you that your flight IB3243/14OCT is delayed due to late inbound from Madrid. We will keep you informed same via.
        이렇게써있고 오피셜 레터써달라해서 도장찍은 손으로쓴 딜레이 폼에는 venice 로와야하는 비행기가 늦게와서 vce to madrid 비행기가 딜레이 되었다 라고 써있습니다.

      • Kvl5046 says:

        다른사람들한테 물어보니
        Technical issue가있어서 애초에 늦게 비행기가 뜬것으로 들리는데 아이비리아측에선 그런걸 굳이 남기진 않았습니다만.. 일단 클레임은 해보는게 낫겠죠..?호텔도 너무후지고 마드리드공항에서 바우쳐 받는다고 2시간넘게기다리고 지치넹요ㅠㅠ

Leave a Reply